본문내용 바로가기

[김필수 칼럼] 전기차 보급 빅뱅 시대..그러나 최대 걸림돌은?

데일리카 조회 수1,803 등록일 2018.05.14
르노삼성, SM3 Z.E.


전기차의 빅뱅이 시작되었다. 특히 올해는 보조금을 받는 2만대가 1월 세 번째 주 만에 모두 예약될 정도로 본격적인 궤도에 올랐다고 할 수 있다.

이에 부응하여 정부도 추경예산에 약 8000대의 전기차 보조금을 신청하기에 이르렀다. 소비자는 냉정한 만큼 가성비가 매우 높지 않으면 시험적인 전기차를 신청하지 않는 만큼 전기차의 단점이 많이 사리지고 있다는 반증이라 할 수 있다.

일충전 주행거리도 400Km에 육박할 만큼 높아지고 있고 보조금도 세계 최고 수준이어서 더욱 인기를 끈다고 할 수 있다. 특히 환경부에서 가장 큰 단점인 공공용 급속 충전시설도 지속적으로 설치하고 있어서 더욱 전기차의 인기는 높아질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물론 한국형 선진 전기차 인프라 구축은 더욱 중요한 사안일 것이다. 아직 일선에서 공공 주차장에서의 충전시설의 관리가 부족하고 공공용과 민간용이 구분되어 통합적으로 운영되지 못하다보니 운전자는 불편하고 3가지 타입의 충전기에 대한 정보도 통합적으로 되어 있지 않아서 불편한 부분은 분명히 개선될 필요가 있다고 하겠다.

여기에 별도의 충전기 관리 예산을 통하여 한 대라도 고장 난 충전기가 없도록 하는 것도 중요한 사안이라 할 수 있다. 전기차의 특성 상 공공용 급속 충전기는 직접 사용하기보다는 비상용이나 연계용인 만큼 전기자 소유자가 이용하는 경우보다 주로 위약효과인 ‘플라스 보우’ 효과라 할 수 있을 것이다. 없으면 불안하지만 주변에 충전기가 있으면 안심이 된다는 뜻이다.

이는 유럽 등 선진 사례에서도 많이 증명되고 있다. 당연히 이런 시설도 중요하지만 더욱 중요한 것은 일반 휴대폰과 같이 저녁에 들어가 집에 있는 완속 충전기에 꼽고 충전시켜 아침에 나오는 것이 가장 보편적이라는 것이다.

아이오닉 일렉트릭


전기비가 가장 저렴하면서도 배터리 수명에도 좋고 완전 충전이 되어 일석 삼조의 효과가 있다고 할 수 있다. 일반 가정집이나 빌라 정도면 문제가 없이 심야 충전을 할 수 있으니 문제가 없으나 집단 거주지가 문제라 할 수 있다.

즉 대도시의 약 70%가 아파트라는 집단 거주지에 있는 관계로 공용 주차장에서의 전기차 충전은 쉽지 않은 상황이다. 개인을 위하여 심야용 완속충전기 전용을 위한 주차장 확보는 불가능하기 때문이다. 이 부분은 일본이나 중국도 고민이 많은 상황이다.

전기차 보급에 최고의 걸림돌이라 할 수 있다. 전기차 신청자가 아파트의 특성상 충전이 불가능하여 포기한 경우가 많다고 할 수 있다. 이 부분을 해결하기 위한 유일한 방법으로 이동용 충전기가 개발되어 보급되기 시작했다.

즉 주차장 벽면에 있는 일반 콘센트를 활용하여 RFID로 등록하고 개별 고지가 가능하도록 스마트 그리드하여 전기차 소유자들이 아무 곳에 주차해도 누구나 주변의 일반 콘센트를 활용하여 쉽게 충전할 수 있게 만든 것이다.

유일한 충전 돌파구로서 환경부 등에서도 권고할 정도로 가장 바람직한 대안으로 떠오르고 있다. 지난 4년간 이렇게 구축된 전국 아파트 등 집단 거주지에 붙은 RFID 콘센트는 7만 군데를 넘어 올해 10만 군데 이상으로 확장되고 있다. 그 만큼 중요한 대안으로 떠오르고 있다는 것이다.

그러나 이 과정에서 큰 문제가 발생하여 큰 불편을 겪고 있는 것이다. 수십 년간 사용하던 구시대적 규정으로 일선에서 불편한 것은 물론 심지어 멱살을 잡고 싸우는 형태도 나타나고 있다. 현 정부가 필요 없는 규제를 철폐하기 위하여 최선의 노력을 하고 있는 반면에 구석에서는 이러한 규정이 버젓이 존재하면서 큰 걸림돌로 작용하고 있는 것이다.

기아차 쏘울 EV


바로 한국전력공사의 업무 지침이라 할 것이다. 현재 일반 전기차 소유자가 이동용 충전기를 이용하기 위해서는 개인 고객 당 건물의 전력설비 용량 내에서 분리 과금 신청을 하여 허용을 받아야 하는데 아파트의 경우 관리소장의 승인을 받게 되어 있어서 각각의 전기차가 구입할 때마다 소유자들이 계량기 설치를 매번 진행하여야 한다는 것이다.

구체적인 과정을 보면 이동용 충전기에 내장된 계량기를 법적으로 계량화하고 개인 고객 당 개별 분리 과금이 되어야 하며, 고압 건물만 분리 과금이 되어야 하는 것은 물론 관리소장 승인으로 아파트 입대위 회장의 날인 신청을 받아야 비로소 개별적으로 전기차 사용 전기비를 납부할 수 있다는 것이다.

이러한 번잡하고 필요 없는 과정이 따르다보니 아파트 입대위 대표 날인 문제로 대표와 입주자가 다투는 문제도 발생하고 일선의 한전 지사는 매번 전기차 개인별로 필요 없는 같은 과정을 반복하다보니 누적되는 과업으로 불만도 쌓이고 있는 상황이다.

설치 기업은 기업대로 필요 없는 일이 반복되는 구태를 반복하고 있는 실정이다. 더욱이 관련법은 전기사업법 같은 모법이 아니라 하위 규정인 한국전력공사 업무지침이어서 더욱 어이가 없다는 것이다. 중앙정부와 국회 등에서 전기차 활성화에 올 인하고 있는 마당에 막상 일선에서는 최근 언급하고 있는 ‘적폐 규정’으로 시장이 망가지고 있는 상황이라 할 수 있다.

이에 대하여 각 부처간 해결사 역할을 하고 있는 산업 융합 옴부즈만에서도 나서서 해결하고 있으나 아직은 담당 공기업이 요지부동이라 할 수 있다. 대단한 걸림돌로 작용하고 있는 것이다.

이미 이동용 충전기 사용 기업은 한국전력공사의 업무 규정을 준수하면서 시범적으로 지난 4년간 운영하고 있었으나 최근 다시 시범기간을 늘릴 가능성이 높다고 할 수 있다.

쉐보레 볼트 EV


계속 시범기간을 늘리면서 모든 불편함과 적폐를 중소기업과 일선 소비자가 지고 가는 형국이라 할 수 있다. 이미 상기한 각종 문제점은 해결된 상태이어서 한국전력공사의 의지만 있으면 쉽게 해결할 수 있다는 뜻이다.

한전에서는 핑계거리로 전기를 불법 사용하는 도전의 사례를 들어 문제 삼고 있으나 도리어 인증된 시스템으로 안정적이라는 것을 확인된 사항이고 도리어 농어촌에서의 실질적인 도전 문제에 대한 조치가 더욱 필요하다고 할 수 있다.

중앙정부는 제대로 나서야 할 것이다. ‘적폐’를 없애기 위하여 최선을 다하고 있는 현실에서 전기차라는 중차대한 과제가 진행되는 가운데 조그마한 일선의 업무지침이 가장 큰 걸림돌로 작용하고 있다는 것은 인지하고 하루속히 해결하기를 바란다. 이 부분이 바로 정부가 얘기하는 ‘일선 적폐’라 할 수 있을 것이다.

클래스가 다른; 자동차 뉴스 데일리카 http://www.dailycar.co.kr
본 기사를 이용하실 때는 출처를 밝히셔야 하며 기사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 관련기사 ]
르노삼성, 르노 클리오 공식 출시..가격은 1990만~2320만원
한국지엠, 경영 정상화 계획 발표..“3조원 투입..신차 2종 개발”
기아차, ‘KED-12’ 활용 브랜드 필름 공개..미래 모빌리티란 이런 것
[하영선 칼럼] 중국차의 백화점식 한국시장 공략..대응책 마련 시급
한국지엠, 5년간 신차 15대 투입..신형 스파크 ‘포문’
AMG 라인업 확대하는 벤츠..올해 들여올 5대 차종 살펴보니...
현대차 vs. 기아차 vs. 르노삼성..연간 4만대 택시시장 놓고 ‘격돌’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핫클릭

현대차, 2019년형 그랜저 출시..가격은 3112만~4270만원
현대차가 2019년형 그랜저를 내놨다. 현대자동차는 22일 ‘동승석 릴렉션 컴포트 시트’를 적용하고 전방 충돌방지 보조 등 안전사양을 기본화해 상품성을 더…
조회수 1,145 09:45
데일리카
지난달 국산차 판매는 총 11만130대를 기록해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18.6% 줄어든 실적을 기록했다. 전반적으로 실적히 하향 평준화된 상황에서도 상반기에
조회수 3,495 2018-10-19
오토헤럴드
현대차 i30 N 라인과 N 옵션, 어떤 차이가 있을까?
현대차가 고성능 브랜드인 N의 감성을 더한 N Line 첫 번째 모델 ‘i30 N Line’을 국내 출시한다. 이달 24일부터 출시되는 N Line은 기본 i3
조회수 3,551 2018-10-19
글로벌오토뉴스

최신소식 모아보기 - 국내

한국GM, 법인분리보다 시급한 것은
지난 5월 정부는 위기를 겪고 있는 한국GM에 8천억 원이 넘는 공적 자금 투입을 결정했다. 당시 한국GM에 대한 각종 의혹은 국민의 혈세인 공적자금의 투입에
조회수 150 09:35
오토헤럴드
벨로스터N컵, 순정 그대로 엔트리 클래스 도입
현대차가 모터스포츠 저변 확대를 위해 ‘벨로스터 N 컵(VELOSTER N Cup)’ 대회를 최소 튜닝만으로 참가할 수 있는 ‘엔트리 클래스’와 상위 수준의 경
조회수 39 09:35
오토헤럴드
캐딜락, ‘얼티미트 24아워 테스트 드라이브’ 실시
캐딜락이 수입차 업계 최초 전차종·24시간 고객 시승 행사, ‘얼티미트 24아워 테스트 드라이브 (THE ULTIMATE 24-HOUR TEST DRIVE)’를
조회수 34 14:00
글로벌오토뉴스
2019 그랜저, 동승석 피로도 줄이는 신병기 탑재
국민 세단 그랜저의 2019년형 모델이 22일 출시됐다. 2019년형 모델의 가장 큰 특징은 세계 최초로 동승석 승객의 피로를 줄이는 ‘릴렉션 컴포트 시트’가
조회수 216 14:04
오토헤럴드
중고차 등록, 강원은 스타렉스·제주는 벤츠..지역 따라 ‘천차만별’
중고차에 매물 등록 모델이 지역에 따라 확연한 차이를 보이는 것으로 조사됐다. 중고차 업체 SK엔카닷컴(대표 김상범)은 전국 지역별로 등록된 중고차 매…
조회수 27 13:58
데일리카
현대차, 아이오닉 일렉트릭 주행거리 대폭 확대 계획..그 방법은?
현대자동차가 아이오닉 일렉트릭의 주행범위를 늘리기 위한 계획을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22일(한국시각) 해외 자동차 전문 매체 인사이드 EV에 따르면 …
조회수 214 17:20
데일리카

최신소식 모아보기 - 해외

日 토요타, 내년 여름부터 음성 제어 내비게이션 탑재
토요타는 내년 여름부터 음성으로 제어하는 내비게이션을 자사의 자동차들에 편의사양으로 제공하기로 결정했다. 메시징 애플리케이션 제공업체인 라인(Line Corp)
조회수 83 15:06
오토헤럴드
기행 일삼아 구설수에 오르내리는 테슬라..과연 괜찮을까?
미국 전기차업체 테슬라의 기행이 연일 이어지고 있다. 22일(한국시각) 테슬라에 따르면, 테슬라는 테슬라 로고를 박은 테킬라인 ′테슬라킬라(Teslaquil
조회수 60 09:46
데일리카
기아차 신형 쏘울, LA모터쇼 첫 공개
기아자동차의 신형 '쏘울(Soul)'이 다음달 30일 미국 로스엔젤레스 컨벤션센터에서 개막하는 '2018 LA 모터쇼'를 통해 첫
조회수 317 14:05
오토헤럴드
딱 1000대 만들어진 포드 GT..350대 추가 생산 발표
단 1000대 만이 만들어진 포드 GT가 추가 생산된다. 22일 포드는 지난 2016년 단 1000대가 한정 생산된 포드 GT를 350대 추가 생산한다고 밝혔
조회수 69 17:21
데일리카

최신 시승기

마세라티 기블리, 풍부한 감성에 약간의 실용을
지금보다 더욱 젊었던 시절, 실전에서의 자동차를 경험하기 위해 직접 차를 타고 여러 곳을 유랑하던 때가 있었다. 그 날은 지방에 가게를 두셨던 정비사와 인연이
조회수 156 09:35
글로벌오토뉴스
페라리 488 스파이더 시승기
이것은 비현실적이지만 직접 겪은 이야기다. 페라리에 탑승해 인제 서킷을 달리는 것이다. 높은 가격과 희소성으로 인해 스티어링만 잡고 있어도 저절로 긴장감이 돌
조회수 375 2018-10-18
글로벌오토뉴스
2019 기아 스포티지 더 볼드 시승기
기아 스포티지의 부분 변경 모델을 시승했다. 스마트 스트림 1.6리터 엔진을 탑재하고 7단 DCT를 조합했으며 고속도로 주행보조 시스템을 비롯한 다양한 ADAS
조회수 885 2018-10-17
글로벌오토뉴스

전기차 소식

포르쉐의 첫 전기 스포츠카 가격은
포르쉐의 첫 순수 전기 스포츠카 '타이칸(Taycan)'의 예상 판매 가격이 공개됐다. 포르쉐는 지난 6월 자사 최초 순수 전기 스포츠카 '
조회수 2,029 2018-10-19
오토헤럴드
전기차 충전소, 구글맵 통해 검색 가능..그 특징은?
구글이 구글맵 앱을 통해 근처 전기차 충전소를 찾을 수 있는 기능을 출시한다. 18일 인터넷 검색 서비스 기업 구글에 따르면, 전기차 충전소 검색 기능은 …
조회수 345 2018-10-18
데일리카
재규어, EV 전문 브랜드로 거듭난다
재규어 브랜드가 EV 전문 브랜드로 거듭날 계획이다. 재규어는 향후 5~7년간 자사의 내연기관 차량을 배터리 전기차로 전환한다는 계획을 세우고 있다. 이러한 계
조회수 373 2018-10-17
글로벌오토뉴스

이런저런 생각, 자동차 칼럼

[김필수 칼럼] 한국GM에 대한 정부의 ‘헛발질’..한국GM의 숙제는?
지난 5월 정부는 위기를 겪고 있는 한국GM에 8000억 원이 넘는 공적 자금 투입을 결정하였다. 당시 한국GM에 대한 각종 의혹은 국민의 혈세인 공적자금의 투
조회수 86 14:00
데일리카
[컬럼] 음주운전, 알면 쉽다! 110일 정지로 바꾸는 법
음주운전 행위자를 강력하게 처벌해 달라는 국민청원에 대한 정부 답변이 나왔다. 박상기 법무부 장관은 21일, SNS를 통한 청원 답변 52호에서 "상습 음주운전
조회수 83 14:00
오토헤럴드
[구상 칼럼] 자동차 디자인의 획일성과 통일성..그 차이점은?
자동차의 여러 속성 중에서 최근에는 디자인 아이덴티티(design identity)가 메이커나 소비자 모두에게 큰 관심거리이다. 요즈음의 차들은 성능이나 연
조회수 127 2018-10-19
데일리카

테크/팁 소식

컨슈머 리포트, 어린이용 카시트 일부에 대해 부적합 경고
미국의 컨슈머 리포트는 최근 어린이용 카시트 성능을 평가하면서 일부 모델에서 안전 문제가 발생했다고 말했다. 컨슈머 리포트는 실 상황에서의 카시트 성능을 검증하
조회수 42 09:39
글로벌오토뉴스
자율주행차, 심상찮은 중국과 일본의 행보..국산차의 대응책은?
한국과 이웃 나라인 일본과 중국이 자율주행차 기술을 확보하기 위해서 전력투구하고 있다. 자율주행 대전에서 뒤지지 않기 위해서는 한국도 적극적으로 나설 …
조회수 48 09:45
데일리카
포드 지능형 속도감속 장치, 교차로 충돌사고 없앤다
포드가 자율주행차의 교차로 충돌사고를 방지하기 위한 신기술을 선보였다. 차량 간 통신기능을 활용해 교차로에 진입하기 직전 선행할 차량을 결정하고 지능형 속도감속
조회수 36 14:05
오토헤럴드
주류로 떠오르는 MPI 엔진과 무단변속기
다운사이징과 직분사 터보차저가 오랜 시간 자동차시장에서 존재감을 높여왔으나 최근 들어 열효욜을 높이기 위한 다양한 기술이 등장하고 있다. 닛산의 가변 압축비 엔
조회수 67 17:20
글로벌오토뉴스
리스트광고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