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한전 '적폐 규정' 하나로 망가지고 있는 전기차 시장

오토헤럴드 조회 수1,792 등록일 2018.05.14

사진 ev-line 사진 ev-line

전기차 빅뱅이 시작됐다. 올해 보조금 지급 대상 전기차 2만 대는 접수가 시작된지 3주만에 소진됐고 추경예산으로 약 8000대가 추가됐다. 전기차의 단점이 많이 사라졌다는 것을 보여준 결과다.

일충전 주행거리가 400Km에 육박했고 세계 최고 수준의 보조금이 지급되고 있는데다 공공용 급속 충전시설도 지속적으로 늘어나고 있어 전기차의 인기는 앞으로도 계속 높아질 것으로 예상된다. 

한국형 충전 인프라 구축은 중요한 사안이다. 이 가운데 공공용 급속 충전기는 직접 사용하기보다는 비상용이나 연계용의 ‘플라스 보우’ 효과에 주목해야 한다. 어디서든 쉽게 이용이 가능한 충전기가 있으면 안심하고 전기차를 구매하기 때문이다.  

이는 유럽 등 선진 사례에서도 많이 증명되고 있다. 공공용 급속 충전기가 중요하다는 것은 분명하지만 대부분 일반 휴대폰과 같이 저녁에 들어가 집에 있는 완속 충전기에 꼽고 충전시켜 아침에 나오는 것이 가장 보편적인 충전 방식이다. 

완속 충전은 전기비가 가장 저렴하면서도 배터리 수명에도 좋고 완전 충전이 되어 일석 삼조의 효과가 있다. 일반 가정집이나 빌라 정도면 문제 없이 심야 충전을 할 수 있다는 장점도 갖고 있다. 문제는 집단 거주지다. 

대도시의 약 70%가 아파트와 같은 집단 거주지인 우리 특성상 공용 주차장의 전기차 충전은 쉽지 않은 상황이다. 개인을 위한 심야용 완속충전을 위한 주차장 확보도 불가능하다. 일본이나 중국도 같은 고민을 하고 있다.

전기차 보급에 있어 최고의 걸림돌이 바로 이런 공용 주차장의 충전 시설 설치가 어려운데서 시작한다. 전기차 신청자 상당수도 아파트에 거주하는 주거 특성때문에 포기를 하는 경우가 많다. 이 부분을 해결하기 위한 방법이 이동용 충전기다. 

주차장 벽면에 있는 일반 콘센트를 활용하여 RFID로 등록하고 개별 고지가 가능하도록 스마트 그리드를 통해 전기차가 쉽게 충전할 수 있는 장치다. 충전 불편을 해소할 수 있는 유일한 돌파구로 정부도 적극적으로 권고하는 대안이다.

지난 4년간 이렇게 구축된 전국 아파트 등 집단 거주지의 RFID 콘센트는 7만 곳을 넘었고 올해 10만 곳 이상으로 확장되고 있다. 그러나 이 과정에서 적지 않은 문제가 발생하고 있다. 심지어 주민간 멱살을 잡고 싸우는 일도 발생한다.

수십 년간 유지되고 있는 한국전력공사의 업무 지침 하나 때문에 발생하는 일이다. 현재 일반 전기차 소유자가 이동용 충전기를 이용하기 위해서는 개인 건물의 전력설비 용량 내에서 분리 과금 신청을 하고 허용을 받아야 한다.

아파트는 관리소장의 승인을 받아야 하기 때문에 전기차를 구매하는 각각의 개인이 매번 이동용 충전기를 법적으로 계량화해 개인별 개별 분리 과금 절차를 밟아야 한다. 이 마저도 고압 건물만 가능하다.

관리소장 승인과 아파트 입대위 회장의 날인 신청을 받아야만 비로소 개별적으로 이동용 충전기로 전기차를 충전하고 사용한 전기비를 납부할 수 있다. 

한 아파트에서 10명의 입주자가 전기차를 구매했다고 가정했을 때 같은 과정을 10번 거쳐야 한다는 얘기다. 이렇게 번잡하고 필요 없는 과정은 아파트 입대위 대표 날인 문제로 대표와 입주자가 다투는 일로도 번지고 있다. 

일선의 한전 지사들도 담당 구역에 전기차를 늘어날 때마다 같은 과정을 반복하는 업무에 불만을 호소하고 있다. 이동용 충전기를 설치하는 사업자도 마찬가지다. 전기차 구매자와 거주자, 한국전력, 설치 사업자 모두가 수십 년 묵은 한전의 업무 지침 하나 때문에 곤욕을 치르는 것이다.

중앙정부와 국회 등이 전기차 활성화에 올인을 하고 있지만 일선에서는 ‘적폐 규정’ 하나 때문에 시장이 망가지는 어처구니 없는 상황이 벌어지고 있다. 각 부처간 해결사 역할을 하고 있는 산업 융합 옴부즈만도 해결을 하려고 나섰지만 담당 공기업은 요지부동이다.

이동용 충전기 사업자들은 한국전력공사의 업무 규정을 준수하면서 지난 4년간 시범 운영을 거쳤다. 그러나 최근 시범기간이 다시 연장될 가능성이 높아졌고 따라서 적폐 규정의 폐해를 해당 중소기업과 소비자가 다시 감당해야 할 상황이 왔다.

한전은 '적폐 규정'이 필요한 이유를 전기를 불법 사용하는 '도전'을 막기 위해서라고 둘러대고 있지만 그런 일이 있을 수 없는 인증된 시스템이고 안정적이라는 것은 이미 여러차례 확인됐다.

따라서 중앙정부는 전기차 보급이라는 중차대한 과제를 일선의 업무지침 하나가 가장 큰 걸림돌로 작용하고 있다는 것을 인지하고 하루속히 해결하기를 바란다. 이 부분이 바로 정부가 얘기하는 ‘일선 적폐’다.  


오토헤럴드 기자/webmaster@autoherald.co.kr


ⓒ 오토헤럴드(http://www.autoherald.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핫클릭

안전진단 받은 BMW GT, 또 화재 발생..국과수 조사 착수
긴급 안전진단을 받은 BMW 차량에서 다시 화재가 발생한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이 조사에 착수했다. 17일 BMW 공식 서비스센터 관계자들…
조회수 402 2018-08-20
데일리카
현대차 아이오닉 부분변경 준비 중
현대자동차의 친환경 전용모델 '아이오닉'이 이르면 내년 부분변경을 통해 새롭게 출시될 예정이다. 외관 디자인의 소폭 변경과 보다 강력해진 친환경
조회수 485 2018-08-20
오토헤럴드
A6·A4 필두로 비즈니스 정상화 노리는 아우디..과연 통할까?
‘디젤게이트’로 판매가 중단됐던 아우디가 한국시장에서 비즈니스 정상화를 노린다. 아우디는 올해 3월 비즈니스 세단 A6와 A4를 한국시장에 잇따라 투입했…
조회수 311 2018-08-20
데일리카

최신소식 모아보기 - 국내

마세라티 기블리, 명품 바람타고 수입차 시장서 약진..그 이유는?
최근 럭셔리카 시장 규모가 확대되는 가운데, 이탈리아의 하이퍼포먼스 럭셔리카 브랜드 마세라티의 기블리가 주목받고 있다. 17일 업계에 따르면, 수입차 …
조회수 106 2018-08-20
데일리카
현대차 신형 투싼, 영업일수 8일 만에 3500대 판매..‘인기 예감’
현대차가 이달 출시한 신형 투싼의 누적 계약 대수가 3500여대를 넘어섰다. 현대자동차의 국내 마케팅을 총괄하고 있는 홍석범 이사는 17일 경기도 고양에 …
조회수 627 2018-08-20
데일리카
제네시스, 인천공항 전시존 오픈
제네시스 브랜드가 전세계로 향하는 관문인 인천국제공항 제 1터미널 3층 체크인 카운터 F인근에 체험형 콘텐츠를 확충한 고객 소통형 전시장 ‘인천공항 제네시스 전
조회수 86 2018-08-20
글로벌오토뉴스
한국여성이 벤츠 E클래스를 가장 선호하는 이유는?
올해 수입차 구매자 중 특정 연령대·성별이 특정 제품을 집중 구매한 것으로 확인됐다. 중앙일보가 올해 1~6월 국내 시장에서 팔린 수입자동차 구매자의 연령과…
조회수 467 2018-08-20
데일리카
캐딜락이 한국서 처음으로 공개한 ‘에스칼라’..과연 어떤 차?
캐딜락의 복합 문화 체험 공간이 서울 도심에 오픈했다. 캐딜락코리아는 20일 아트, 패션, 라이프스타일 등의 다양한 컨텐츠를 체험할 수 있는 복합문화공…
조회수 350 2018-08-20
데일리카

최신소식 모아보기 - 해외

미니밴 충돌 안전성 혼다 오딧세이 최고 등급 획득
미국 시장에서 미니밴은 크로스오버와 스포츠유틸리티차량의 인기 속에서도 꾸준한 판매고를 기록 중인 세그먼트다. 미국 고속도로안전보험협회(IIHS)는 이런 부분에
조회수 137 2018-08-20
오토헤럴드
[스파이샷] 아우디 RS Q3
아우디 Q3의 고성능 버전인 RS Q3가 테스트를 진행하고 있다. 이번에 포착된 모델은 RS 모델에 보편적으로 적용되는 대형 타원형 머플러를 적용하고 있으며 범
조회수 51 2018-08-20
글로벌오토뉴스
포드 퍼포먼스 부문의 새로운 작품이 등장했다. ‘코브라 제트’라는 독특한 명칭의 이 머스탱은 50번째 머스탱의 특별 모델이자 100만대의 머스탱 가운데 가장 빠
조회수 239 2018-08-20
오토헤럴드
르노의 유럽전략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 '카자르(Kadjar)'의 페이스리프트 모델로 추정되는 위장막 차량이 최근 독일의 한 도로에서 포착됐다. 카자
조회수 245 2018-08-20
오토헤럴드

최신 시승기

현대 투싼 페이스리프트, 보편타당한 이 시대의 다이내믹 SUV
‘다크나이트 라이즈’의 로빈, ‘태양의 후예’의 유시진 대위,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의 서준희. 이들의 공통점은 현대 투싼을 애마로 이용한다는 것이다. 그
조회수 131 2018-08-20
글로벌오토뉴스
현대 코나 일렉트릭 시승기
현대 코나의 배터리 전기차를 시승했다. 2차 전지 용량 39.2kWh사양은 1회 충전으로 254km를, 64kWh 사양은 406km를 주행할 수 있다는 것이 포
조회수 138 2018-08-20
글로벌오토뉴스
[시승기] 신사복 정장이 어울리는 패밀리 SUV..푸조 5008 GT
소비자들의 취향이나 라이프 스타일, 시장의 트렌드가 급변하면서 스포츠유틸리티차(SUV)에 대한 관심이 높다. 유명 자동차 브랜드들은 이 같은 시장 분위…
조회수 537 2018-08-17
데일리카

전기차 소식

[현장에서] 테슬라 전기 SUV
지난해 세단형 고성능 전기차 '모델 S'를 필두로 한국 시장에 진출한 테슬라가 올해 프리미엄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모델 X'
조회수 57 2018-08-20
오토헤럴드
BMW 이세타 마이크로 전기차로 부활, 목표는 1만대
1955년 2차대전 후 BMW가 재기하는데 큰 공헌을 헀던 전설적인 버블카가 유럽에서 전기차로 환생했다. 스위스 출신의 두 형제가 만든 마이크로리노(Microl
조회수 77 2018-08-20
오토헤럴드
배터리 전기차의 과거와 현재. 그리고 미래
내연기관은 지난 140년 동안 배기량 당 출력이 약 1,000배 가량 상승하는 등 눈부신 발전을 이루어 왔으나 최근 석유 생산량의 정체에 이어서 폭스바겐사의 디
조회수 615 2018-08-17
글로벌오토뉴스

이런저런 생각, 자동차 칼럼

BMW차량 화재사건의 시작과 마지막은?
2000년대 중반, 독일 BMW본사 엔진 연구소에서 주력 신형모델 중형 520d의 양산형 모델을 제작하면서 다양한 의견이 오간다. 컴팩트하면서 고성능인 미래 지
조회수 127 2018-08-20
글로벌오토뉴스
[구상 칼럼] 듀얼 포인트 적용한 쉐보레 이쿼녹스..디자인의 장단점은?
완전히 새로운 모델로 쉐보레의 이쿼녹스(Equinox)가 온다. 이쿼녹스의 첫인상은 중형급 이기보다는 오히려 현대 투싼이나 기아 스포티지와 겨룰만한 차급 이라…
조회수 308 2018-08-17
데일리카
[브랜드 히스토리] 46년간 변신 거듭해온 아우디 A4..그 역사 살펴보니
아우디 A4는 무려 46년 이라는 역사를 지닌다. 지난 1972년 선보였던 아우디 80이 전신으로 불린다. 아우디 80은 경량 설계나 성능, 민첩성 측면 등에
조회수 444 2018-08-17
데일리카

테크/팁 소식

벤츠의 ‘디지털 라이트 시스템’.. 말하는 헤드램프 기술 ‘눈길’
벤츠가 헤드램프를 통해 사람과 직접적으로 소통하는 기술을 선보여 주목된다. 20일 해외 자동차 전문 매체 카스쿱 등 주요 외신들에 따르면, 메르세데스-…
조회수 100 2018-08-20
데일리카
[카드뉴스] 여권없으면 무면허, 해외 운전 필수 팁
최근 해외여행과 출장이 증가하면서 국제운전면허증 발급건수가 지난 5년간 34% 증가했다. 해외 운전에서 꼭 필요한 국제운전면허증을 발급 받고 유효기간 및 사용시
조회수 546 2018-08-16
오토헤럴드
보쉬의 신기술, 디젤 엔진을 살릴 수 있을까?
폭스바겐에 이어 BMW사태가 터지면서 디젤 엔진의 입지가 더 좁아지고 있다. 폭스바겐 스캔들로 인해 이미지가 크게 손상된 데 이어 이번에는 BMW차량의 화재사고
조회수 1,412 2018-08-16
글로벌오토뉴스
리스트광고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