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서울시, 서울형 공해차량 운행제한 시행계획 5월 중 최종 확정 예정

글로벌오토뉴스 조회 수404 등록일 2018.04.16


서울시는 10일 열린 ‘서울형 공해차량’ 운행제한 시행을 위한 대시민 공청회에서 참가자 대부분이 시행취지에 공감했고 2005년 12월 이전 등록 경유차 등 운행제한 확대 필요성에 의견이 모아졌다고 밝혔다. 시는 5월 중 시행계획을 최종 확정할 예정이다.

서울시는 10일(화) 대한상공회의소 의원회의실에서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 발령 시 ‘서울형 공해차량 운행제한 시행을 위한 대시민 공청회’를 관계 전문가와 많은 시민의 참석하에 진행했다.

서울연구원의 ‘공해차량 관리 필요성 및 해외사례’, 서울시의 ‘서울형 공해차량 운행제한 시행계획(안)’ 주제발표에 이어 ‘효과적인 서울형 공해차량 운행제한 시행방안 논의’라는 주제로 중앙정부 관계자, 교통·환경·물류분야 전문가, 시민단체, 이해관계자가 토론자로 나와 열띤 토론을 펼쳤다.

지정토론자로는 한국환경정책평가연구원, 환경부, 경기연구원, 한국교통연구원, 한국녹색물류학회, 자동차시민연합, 전국용달화물자동차운송사업연합회, 서울시 대기정책과, 서울연구원 관계자가 나섰다.

이날 공청회에 참석한 전문가, 이해관계자는 모두 미세먼지 심각성을 고려하여 ‘서울형 공해차량 운행제한’ 시행 취지에는 공감한다고 밝히면서도 예외차량, 시행시기 등 세부 시행방안에 대해서는 다양한 의견을 제시했다.

앞서 시행된 전문가 토론회(3월 27일 개최)와 마찬가지로 ‘서울형 공해차량’ 선정기준은 현재 노후경유차 운행제한 대상보다 확대하여 2005년 12월 이전 등록된 모든 경유차로 선정해야 한다고 의견이 모아졌다.

제도의 실효성을 높이기 위해서는 화물차뿐만 아니라 승용차를 포함하여 오래된 경유차에 대한 전반적인 관리가 필요하다는 의견이 많았다.

예외차량을 두고는 생계형차량, 영업용 차량, 지방차량 등 여러 측면에서 다양한 의견이 제기됐다. 특히 이해관계자 측은 지방차량과 영업용 차량에 예외를 둬야한다는 의견을 강하게 피력했다.

생계형 차량을 예외로 하는 데는 공감했지만 무조건적인 예외보다는 한시적인 유예기간을 두고 저공해 조치를 우선적으로 지원해야한다는 의견이 많았다.

생계형 차량으로 검토되고 있는 간이과세자의 경우 자가용 차량도 임의 등록할 수 있다는 점, 영업용 차량은 연매출액에 상관없이 일반과세자 등록밖에 할 수 없다는 점 등이 문제점으로 제기됐다.

지방차량은 해당 지방자치단체의 예산 부족으로 수도권 등록차량에 비해 저공해 조치 지원 혜택을 거의 받지 못하는 형평성 문제가 지적됐다.

방청객에서는 ‘서울형 공해차량 운행제한’ 시행 이전에 화물연합회 등 이해관계자 측과 충분한 대화의 시간을 가지고 지방차량 운전자도 운행제한 사실을 알 수 있도록 충분한 홍보기간을 가져달라는 요청이 있었다.

서울시는 예외차량에 대해 가장 고민이 많으며 신중히 검토해나가겠다고 밝히면서 이 날 공청회를 마무리했다. 또한 지방차량에 대한 중앙정부 예산 지원 확대, 전국단위 친환경등급제 라벨링 통일, 자동차 등록원부에 친환경등급제 표기 등 중앙정부의 적극적인 협조를 요청했다.

시는 토론회 및 공청회에서 지적된 문제점과 논의된 내용 중 타당한 의견을 수용하여 ‘서울형 공해차량 운행제한 시행계획(안)’을 보완하고 이해관계자와 충분한 협의를 거쳐 5월 중 지방교통위원회 심의를 받아 시행계획을 최종 확정할 예정이다.

‘민주주의 서울’ 웹사이트에서 2일에 시작하여 이달 말까지 진행하고 있는 ‘서울형 공해차량 운행제한’에 대한 시민 의견도 면밀히 검토하여 반영할 예정이다.

서울시는 시민의 불편은 줄이고 미세먼지 감축 효과는 높일 수 있도록 실효성 있는 ‘서울형 공해차량 운행제한 시행계획’ 마련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히며 서울시, 더 나아가 수도권, 한반도에서 맑고 깨끗한 공기를 마실 수 있도록 많은 분들이 공감하고 참여해줄 것을 당부했다.
<저작권자(c) 글로벌오토뉴스(www.global-auto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정부, 노후 경유차 퇴출 추진..친환경차 대체·윤행 제한 검토
환경부와 수도권 지방자치단체가 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협력을 강화한다. 12일 환경부는 서울특별시, 인천광역시, 경기도와 가진 ‘미세먼지 해결을 위한 정…
조회수 263 2018-07-12
데일리카
300C·체로키·파나메라·등 6개 차종 6846대 리콜..원인은?
국토교통부는 FCA코리아, 포르쉐코리아, 혼다코리아 등 3개 업체가 수입 판매한 자동차 6개 차종 6846대에 대한 리콜조치를 시행한다고 밝혔다. FCA가 수
조회수 197 2018-07-12
데일리카
FCAㆍ포르쉐ㆍ혼다 총 6개 모델 6846대 리콜
국토교통부가 FCA , 포르쉐, 혼다 3개 업체 총 6개 모델 6846대에서 제작결함이 발견돼 자발적으로 리콜한다고 12일 밝혔다. FCA는 300C 등 4개
조회수 229 2018-07-12
오토헤럴드
닛산, 배기가스 배출량 위조 사실 인정..그 원인은?
닛산이 일본에서 제작한 차량의 배기가스 배출량을 위조했다고 밝혔다. 10일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닛산은 성명을 통해 “작년 9월 최종 차량 검사 과정에서…
조회수 156 2018-07-10
데일리카
[오토저널] 경유차 배출가스 저감정책
자동차 배출가스는 대도시의 주요 대기오염원이다. 특히 수도권은 우리나라 전체 인구와 차량등록대수의 약 50%를 차지하고 있는 만큼, 자동차로부터 기인되는 대기오
조회수 188 2018-07-10
글로벌오토뉴스
자동차 배출가스 등급제 도입, 경유가격 인상도 검토
정부와 수도권 지자체가 노후 경유차의 폐차를 적극적으로 유도하고 배출가스 등급제를 도입해 미세먼지를 저감하는 대책을 내놨다. 배출가스 등급제가 실시되면 노후 경
조회수 95 2018-07-09
오토헤럴드
자동차 번호판 바뀐다, 내년 9월부터 앞에 세 자리
정부가 내년 9월부터 신규 발급되는 자가용 및 렌터카 승용차 번호판(등록번호)을 앞자리 세 자리수로 바꾸기로 확정했다.5일 국토교통부는 내년 말 소진이 예상되는
조회수 1,807 2018-07-06
오토헤럴드
나만 모르게 딱 걸린 교통 법규 위반
지난해 공익신고 접수 및 처리 건수가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민권익위원회에 따르면 2017년 공익신고는 전년 대비 11% 증가한 168만3709건이 접수됐다
조회수 285 2018-07-05
오토헤럴드
급증하는 SUV, 보행자 치사율 최대 3배 대책 시급
우리나라는 물론, 전 세계적으로 수요가 급증하고 있는 SUV가 보행자의 안전을 위협하고 있다는 보고서가 나왔다. 미국 디트로이트 프리 프레스와 USA 투데이가
조회수 389 2018-07-04
오토헤럴드
국토부, 차로이탈경고장치 의무 장착 대상 확대
국토교통부가 4축 이상, 특수용도형 화물차까지 '차로이탈경고장치(LDWS: Lane Departure Warning System)' 의무 장착 대
조회수 532 2018-07-02
오토헤럴드
2년 전 뉴스 목록보기 보기
리스트광고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