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다나와 자동차

서울시, 서울형 공해차량 운행제한 시행계획 5월 중 최종 확정 예정

글로벌오토뉴스 조회 수449 등록일 2018.04.16


서울시는 10일 열린 ‘서울형 공해차량’ 운행제한 시행을 위한 대시민 공청회에서 참가자 대부분이 시행취지에 공감했고 2005년 12월 이전 등록 경유차 등 운행제한 확대 필요성에 의견이 모아졌다고 밝혔다. 시는 5월 중 시행계획을 최종 확정할 예정이다.

서울시는 10일(화) 대한상공회의소 의원회의실에서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 발령 시 ‘서울형 공해차량 운행제한 시행을 위한 대시민 공청회’를 관계 전문가와 많은 시민의 참석하에 진행했다.

서울연구원의 ‘공해차량 관리 필요성 및 해외사례’, 서울시의 ‘서울형 공해차량 운행제한 시행계획(안)’ 주제발표에 이어 ‘효과적인 서울형 공해차량 운행제한 시행방안 논의’라는 주제로 중앙정부 관계자, 교통·환경·물류분야 전문가, 시민단체, 이해관계자가 토론자로 나와 열띤 토론을 펼쳤다.

지정토론자로는 한국환경정책평가연구원, 환경부, 경기연구원, 한국교통연구원, 한국녹색물류학회, 자동차시민연합, 전국용달화물자동차운송사업연합회, 서울시 대기정책과, 서울연구원 관계자가 나섰다.

이날 공청회에 참석한 전문가, 이해관계자는 모두 미세먼지 심각성을 고려하여 ‘서울형 공해차량 운행제한’ 시행 취지에는 공감한다고 밝히면서도 예외차량, 시행시기 등 세부 시행방안에 대해서는 다양한 의견을 제시했다.

앞서 시행된 전문가 토론회(3월 27일 개최)와 마찬가지로 ‘서울형 공해차량’ 선정기준은 현재 노후경유차 운행제한 대상보다 확대하여 2005년 12월 이전 등록된 모든 경유차로 선정해야 한다고 의견이 모아졌다.

제도의 실효성을 높이기 위해서는 화물차뿐만 아니라 승용차를 포함하여 오래된 경유차에 대한 전반적인 관리가 필요하다는 의견이 많았다.

예외차량을 두고는 생계형차량, 영업용 차량, 지방차량 등 여러 측면에서 다양한 의견이 제기됐다. 특히 이해관계자 측은 지방차량과 영업용 차량에 예외를 둬야한다는 의견을 강하게 피력했다.

생계형 차량을 예외로 하는 데는 공감했지만 무조건적인 예외보다는 한시적인 유예기간을 두고 저공해 조치를 우선적으로 지원해야한다는 의견이 많았다.

생계형 차량으로 검토되고 있는 간이과세자의 경우 자가용 차량도 임의 등록할 수 있다는 점, 영업용 차량은 연매출액에 상관없이 일반과세자 등록밖에 할 수 없다는 점 등이 문제점으로 제기됐다.

지방차량은 해당 지방자치단체의 예산 부족으로 수도권 등록차량에 비해 저공해 조치 지원 혜택을 거의 받지 못하는 형평성 문제가 지적됐다.

방청객에서는 ‘서울형 공해차량 운행제한’ 시행 이전에 화물연합회 등 이해관계자 측과 충분한 대화의 시간을 가지고 지방차량 운전자도 운행제한 사실을 알 수 있도록 충분한 홍보기간을 가져달라는 요청이 있었다.

서울시는 예외차량에 대해 가장 고민이 많으며 신중히 검토해나가겠다고 밝히면서 이 날 공청회를 마무리했다. 또한 지방차량에 대한 중앙정부 예산 지원 확대, 전국단위 친환경등급제 라벨링 통일, 자동차 등록원부에 친환경등급제 표기 등 중앙정부의 적극적인 협조를 요청했다.

시는 토론회 및 공청회에서 지적된 문제점과 논의된 내용 중 타당한 의견을 수용하여 ‘서울형 공해차량 운행제한 시행계획(안)’을 보완하고 이해관계자와 충분한 협의를 거쳐 5월 중 지방교통위원회 심의를 받아 시행계획을 최종 확정할 예정이다.

‘민주주의 서울’ 웹사이트에서 2일에 시작하여 이달 말까지 진행하고 있는 ‘서울형 공해차량 운행제한’에 대한 시민 의견도 면밀히 검토하여 반영할 예정이다.

서울시는 시민의 불편은 줄이고 미세먼지 감축 효과는 높일 수 있도록 실효성 있는 ‘서울형 공해차량 운행제한 시행계획’ 마련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히며 서울시, 더 나아가 수도권, 한반도에서 맑고 깨끗한 공기를 마실 수 있도록 많은 분들이 공감하고 참여해줄 것을 당부했다.
<저작권자(c) 글로벌오토뉴스(www.global-auto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정부, 차 결함 제작사 법적 책임 강화
정부가 6일 이낙연 국무총리 주재로 ‘국정현안점검 조정회의’를 개최하고 최근 BMW 화재사고가 잇달아 발생하면서 국민불안이 가중된 데 따른 '자동차리콜
조회수 339 2018-09-06
오토헤럴드
티구안·투란 70만대 리콜 계획..폭스바겐도 화재 가능성
폭스바겐이 글로벌 시장에서 티구안의 리콜 절차에 착수한다. 조명장치로 인한 화재가능성 때문이다. 24일 로이터통신 등 주요 외신들에 따르면, 폭스바겐은…
조회수 2,079 2018-08-24
데일리카
같은 차 다른 리콜, 버티고 늦게 할수록 개이득
BMW 화재 사태를 비롯해 자동차의 제작결함시정제도를 쉽게 ‘리콜’이라고 부른다. 최근 5년 새 이런 리콜 사태가 무려 5배가 늘어났다. 그런데 간혹 해외에서
조회수 342 2018-08-21
오토헤럴드
BMW 코리아 20일 리콜 개시, 안전점검 10만4300대
BMW 코리아가 20일 리콜 수리를 시작했다. 대상 모델은 520d 등 총 42개 차종 10만6317대다. 리콜 작업은 현재 확보된 부품 현황을 고려, 안전진단
조회수 153 2018-08-20
오토헤럴드
정부, BMW 차량 사상 초유의 운행중지 결정
최근 국내 시장에서 연일 계속되는 차량 화재로 이슈의 중심에 선 BMW 차량에 대해 정부가 '운행중지 결정'이라는 사상 초유의 카드를 꺼내들었다.
조회수 321 2018-08-14
오토헤럴드
한국형 레몬법, 징벌적 손해배상 없으면 정착 힘들다.
한국형 레몬법이 내년 1월 1일 시행된다. 미국 레몬법을 벤치마킹, 신차 하자 시 교환이나 환불이 가능하게 만든 최초의 법이다. 그렇다면 과연 이 법 시행으로
조회수 206 2018-08-13
오토헤럴드
폭스바겐ㆍ포드ㆍ캐딜락ㆍ혼다 등 24개 모델 3만7901대 리콜
국토교통부가 7개 자동차 업체의 총 24개 모델 3만7901대에서 제작결함이 발견돼 자발적으로 리콜한다고 9일 밝혔다. 폭스바겐코리아 CC 2.0 TDI GP
조회수 884 2018-08-09
오토헤럴드
유아용 카시트 불량, 현대차 쏘나타와 캐딜락 CT6 리콜
국토교통부가 현대차, 지엠코리아 2개 업체 총 2개 모델 2833대에서 제작결함이 발견돼 리콜한다고 25일 밝혔다. 현대차 쏘나타(LF) 1604대는 동승자석
조회수 1,260 2018-07-27
오토헤럴드
현대차 쏘나타·캐딜락 CT6 2833대 리콜..원인은?
국토교통부는 현대자동차, 지엠코리아가 제작 또는 수입판매한 2개 차동 2833대의 자발적 리콜을 실시한다고 25일 밝혔다. 현대차가 2018년 3월부터 6월까
조회수 843 2018-07-25
데일리카
BMW 등 4개 수입차 10개 차종 746대 리콜
국토교통부는 4개 업체가 수입 판매한 자동차 총 10개 차종 746대를 리콜한다고 밝혔다. BMW X3 xDrive20d 등 2개 차종 468대는 브레이크 오일
조회수 626 2018-07-19
오토헤럴드
2년 전 뉴스 목록보기 보기
리스트광고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