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봄이 그러네, 첫 SUV는 '코나'가 제격이라고

오토헤럴드 조회 수2,098 등록일 2018.04.13

시장을 지배해왔던 세단의 시대가 가고 SUV가 대세로 떠 오른 건 어제오늘의 일이 아니다. 요즘 증가세는 더 가파르다. 1분기를 보면 세단은 17만9000여 대, SUV는 13만6000여 대가 새로 등록됐다. 지난해 같은 분기와 비교해 세단은 9.0%가 줄었고 SUV는 21%나 늘어난 수치.

현대차 신형 싼타페가 기록적으로 판매된 덕분이지만 SUV 시장의 확장세는 놀랍다. SUV 중에서도 경쟁이 가장 치열한 차급이 소형이다. 싼타페와 쏘렌토, 스포티지와 투싼으로 경쟁 구도가 압축된 다른 차급과 다르게 국내 5개 완성차가 모두 혈투를 벌인다. 

현대차 코나와 쌍용차 티볼리로 2강을 형성했고 기아차 스토닉이 힘겹게 주류 편입을 노리고 있지만 맥이 빠진 모습이다. 르노삼성 QM3와 쉐보레 트랙스도 있지만 약체로 분류된다. 코나의 1분기 판매량은 1만1000여 대, 이어 티볼리가 1만여 대로 바싹 쫓고 있다.

티볼리의 기세가 꺾이지 않고 있지만 코나는 지금 가장 잘 팔리는 소형 SUV다. 새로운 種(종), SUV에 대한 상식을 깬다는 것이 코나의 캐치프레이즈다. 어색하고 뭘 닮았다는 얘기를 들었던 전, 후면부의 독특한 램프류 배열과 갑옷처럼 두툼한 휠 아치의 가니쉬도 이제 익숙하다.

방향지시등을 품은 주간전조등을 헤드램프 위, 보닛의 가장자리에 배치하고 후면은 반대로 후진등과 방향지시등을 따로 떼어내 리어 램프 아래로 배치했다. 그보다는 1550mm의 낮은 전고가 만들어낸 멋진 루프라인의 측면이 압권이다.

코나 블루의 보디와 화이트 루프의 투톤 컬러, 휠 아치의 독특한 가니쉬, 그리고 시승차에 장착된 18인치 타이어가 어울려서다. 그런데도 어디에 집중해야 할지는 여전히 혼잡스럽다. '간결'하게 비워내는 것이 요즘 자동차 디자인의 트렌드가 아니냐는 질문에 현대차 관계자는 "소형차일수록 외관이 좀 복잡해야 작은 차체가 좀 더 커 보이는 효과가 있다"라고 말했었다.

코나의 또 다른 특징은 컬러다. 외장만 10개나 되고 투톤으로 더 많은 조합을 만들어 낼 수 있다. 커스터마이징 튜익스로 사이드 스커트, 머플러, 풋 무드 램프, LED 번호판 조명, 알루미늄 휠, 엔진 커버 같은 것으로 다양한 연출을 할 수도 있다.

단점은 시중가보다 비싸다는 것. 예를 들어 보통 20만 원 정도 하는 18인치 휠이 48만 원이다. 그래도 이런 다양한 튜닝으로 좀 더 색다른 분위기를 낼 수 있다는 것은 나쁘지 않다.

실내는 시동을 걸면 쑥 올라오는 컴바이너 타입 헤드업 디스플레이 그리고 플로팅 타입의 8인치 내비게이션이 강조돼 있다. KREEL 사운드 시스템, 스마트폰 무선충전시스템 등등 편의 사양은 풍부하다. 

시승차는 최고급 트림인 프리미엄이다. 기본 가격 2425만 원, 여기에 사륜구동, 스마트 센스 플러스, 인포테인먼트 패키지가 더해져 2800만 원 정도가 있어야 가질 수 있다. 공간은 꽤 넓다. 축간거리는 2600mm로 티볼리와 같고 투싼보다 70mm 작다.

1열 2열 모두 머리나 무릎 공간이 충분하고 361L 트렁크 용량도 만족스럽다. 바닥에서 차체까지의 높이가 낮아 차에 오르거나 짐을 싣기가 쉽고 편하다. 플라스틱 소재가 많이 사용된 인테리어는 고급스러움이 떨어지고 화려한 외관과 다르게 엑센트가 없다. 

파워트레인은 1.6 가솔린 터보를 탑재했다. 최고출력은 177마력(5500rpm), 최대토크 27kgf.m(1500~4500rpm)의 성능을 사륜구동과 7단 DCT와 조합해 발휘한다. 움직임은 상당히 신중하다. 가벼운 체급이지만 경박하지 않다는 것, 넓은 토크 밴드가 경쾌한 발진을 돕고 중속에서 고속으로 치닫는 힘도 끈기가 있다. 

이 차급 기준으로 충분한 힘은 견고한 차체에 무리 없이 전달된다. 고속에서 레인 체인지를 하고 아주 빠르게 코너를 공략해도 차체 균형이 무너지지 않는다. 섀시의 느낌이 확 달라지는 스포츠 모드로 달리면 의외의 주행 질감이 느껴진다.

가속 페달의 반응, 엔진 사운드의 질감이 거칠어지면서 탄력이 상승하고 기분 좋은 스티어링 휠 피드백을 선사한다. 반사적으로 연비가 뚝 떨어지는 것은 감수해야 한다. 댐퍼 세팅은 부드러운 쪽이다. 앞쪽보다는 후륜 강성이 좀 더 강한 탓인지 1열과 2열의 승차감에 약간의 차이가 있다.

아쉬운 것은 소음이다. 그중에서도 바닥 소음이 만만치 않다. 가속에서 들리는 엔진 소리도 매끄럽지는 않다. 코나의 표시 연비는 10.0km/l, 200km를 조금 넘게 달린 실 수치는 12km/l대를 찍었다. 좀 더 얌전하게 몰면 그 이상도 가능해 보인다. 

<총평>

욕심을 부리면 코나는 부담스러운 차다. 트림을 높이고 사양 몇 개를 추가하면 3000만 원 가까운 견적이 나온다. 그런데도 코나가 소형 SUV 모델 중에서 가장 잘 팔리는 이유는 가격대의 선택폭과 패키지가 다양해서다.

가솔린 터보, 디젤, 그리고 튜익스 스페셜에서 적합 가격대를 찾아 볼 수 있다. 기본 사양이 부족하지 않기 때문에 어떤 트림에서도 꼭 필요한 옵션만 추가하면 된다. 코나의 다음 버전에서 고쳐야 할 것도 있다.

N.V.H가 보다 적극적이었으면 좋겠고 튜익스 스페셜 또는 컬러 패키지가 아니어도 인테리어에서 눈길이 가는 엑센트가 추가됐으면 한다. 


김흥식 기자/reporter@autoherald.co.kr


ⓒ 오토헤럴드(http://www.autoherald.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회사명
    현대
    모기업
    현대자동차그룹
    창립일
    1967년
    슬로건
    New Thinking New Possibilities
  • 현대 현대 코나 종합정보
    2017.06 출시 소형SUV 06월 판매 : 4,014대
    휘발유, 경유 1582~1591cc 복합연비 11.0~16.8 ㎞/ℓ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핫클릭

제네시스 신형 EQ900, 수도권 외곽서 포착..확 바뀐 외관 ‘눈길’
오는 하반기 국내 출시가 예정된 제네시스 EQ900의 페이스리프트 모델이 포착됐다. 13일 데일리카는 제네시스 EQ900의 부분변경 모델로 추정되는 테스트 차
조회수 3,705 2018-07-13
데일리카
현대·기아차, 국내 최초 전 차종 ‘안드로이드 오토’ 지원
현대·기아자동차가 구글, 카카오모빌리티와 손잡고 고객들의 편의성과 안전성을 동시에 높여줄 혁신적인 커넥티비티 서비스를 국내 소비자들에게 제공한다.현대·기아차는
조회수 2,042 2018-07-12
글로벌오토뉴스
기아차, 스토닉 1.0L 터보 GDi 엔진 탑재 계획..‘가성비’ 강화 전략
기아차가 스토닉의 연식 변경을 준비한다. 가솔린 모델은 다운사이징 터보 엔진을 적용하는 등 경제성이 강화되는 것이 특징이다. 10일 기아자동차에 따르면…
조회수 5,501 2018-07-10
데일리카

최신소식 모아보기 - 국내

지프, 국내 한정판 ‘올 뉴 랭글러 런치 에디션’ 출시
지프(Jeep)가 오는 8월 지프의 아이콘이자 지상 최강의 오프로더인 올 뉴 랭글러의 국내 출시를 기념해, 한국 소비자만을 위한 특별한 ‘올 뉴 랭글러 런치 에
조회수 1,749 2018-07-13
오토헤럴드
구글 안드로이드 오토 써보니..확장성은 뛰어나고 직관성은 떨어져
국산차에 순차적으로 서비스가 시작된 안드로이드 오토는 구글의 차량용 폰 커넥티비티 서비스로, 아이폰 사용자가 이용할 수 있는 ‘애플 카플레이’와 유사한 …
조회수 1,541 2018-07-13
데일리카
FCAㆍ포르쉐ㆍ혼다 총 6개 모델 6846대 리콜
국토교통부가 FCA , 포르쉐, 혼다 3개 업체 총 6개 모델 6846대에서 제작결함이 발견돼 자발적으로 리콜한다고 12일 밝혔다. FCA는 300C 등 4개
조회수 231 2018-07-12
오토헤럴드
국산차 시장, 경차 후퇴하고..소형 SUV는 ‘대약진’
‘첫 차’의 대표적인 세그먼트로 꼽히는 경차의 점유율이 후퇴한 반면, 소형 SUV의 판매는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국내 자동차 업계에 따르면, 올해
조회수 1,578 2018-07-12
데일리카
토요타 캠리의 상승세, 하반기에도 이어질까
이번 달 초 한국수입자동차협회가 발표한 상반기 국내 수입차 판매 실적에 따르면 전체 수입차 판매는 14만 109대로 전년 동기 대비 11만 8152대 대비 18
조회수 1,154 2018-07-11
글로벌오토뉴스

최신소식 모아보기 - 해외

로터스, 신형 플래그십 모델 제작한다
로터스가 에보라(Evora) 상위 등급의 플래그십 모델을 제작하기로 결정했다. 로터스의 CEO인 장 마르크게일스(Jean-Marc Gales)는 지리자동차의 지
조회수 274 2018-07-13
글로벌오토뉴스
맥라렌 스포츠 시리즈 역사상 가장 빠른 600LT 공개
맥라렌이 맥라렌 스포츠 시리즈 모델 역사상 가장 가볍고, 가장 강력하고, 가장 빠른 맥라렌 600LT를 지난 12일 영국의 굿우드 페스티벌 오브 스피드에서 공개
조회수 286 2018-07-13
오토헤럴드
포르쉐, 상반기 총 13만598대 판매..사상 최고 기록 경신
포르쉐가 상반기 사상 최고 실적을 경신했다. 포르쉐 AG는 2018년 상반기 동안 글로벌 시장에서 총 13만598대를 판매하며 사상 최대 판매 기록을 넘어섰다
조회수 197 2018-07-13
데일리카
6월에 단 1대, 가장 싼 차
인도 타타가 만든 나노(NANO)가 단종된다. 나노는 우리 돈으로 393만 원(3500달러)에 불과한 가격으로 관심을 받은 모델이다. 타타가 세계에서 가장 싼
조회수 568 2018-07-13
오토헤럴드
포브스가 뽑은 최고의 대학생차 절반이
미국의 경제 주간지 포브스가 올 가을 대학에 진학할 신입생을 위한 최고의 베스트셀링카 10종을 추천했다. 이들 차량은 지역적 특성이 반영돼 캠퍼스 이동 중 잔고
조회수 553 2018-07-13
오토헤럴드

최신 시승기

재규어 E-페이스, 야수의 본능은 그대로
갓 태어난 어린 동물은 귀엽다. 그것은 초원을 피로 물들이고 다니는 어린 맹수도 마찬가지다. 어미와는 달리 머리도, 눈도 크고 다리는 짧고 발과 꼬리는 앙증맞게
조회수 417 2018-07-12
글로벌오토뉴스
르노 클리오, 따져보면 소형 SUV 부럽지 않은 해치백
지난 5월 출시된 르노 클리오는 6월에 756대가 팔렸다. 국내에 처음 소개된 신차치고는 초라해 보이지만, 현대차 i30의 월평균 판매량은 이보다 낮은 300대
조회수 403 2018-07-12
오토헤럴드
[시승기] 부담 없는 프랑스산 핫해치..푸조 308 GT
조금은 안타깝다. 조용히 페이스리프트를 거쳤지만, 아는 이는 많지 않다. 맞수로 꼽히는 폭스바겐 골프가 연내 출시가 어려운 만큼, 308은 경쟁자를 찾기 …
조회수 952 2018-07-10
데일리카

전기차 소식

폭스바겐 비틀, 순수 전기차로 출시될까..4도어 채택도 ‘주목’
폭스바겐 차세대 비틀이 전기차로 출시될 전망이어서 주목된다. 13일 해외 자동차 전문 매체 오토모티브뉴스유럽 등 주요 외신들에 따르면, 폭스바겐은 비…
조회수 495 2018-07-13
데일리카
BMW그룹의 고급 소형차 브랜드 미니(MINI)가 브랜드 내 양산형 첫 전기차 '미니 일렉트릭(MINI Electric)'의 내년 출시를 앞두고
조회수 1,330 2018-07-13
오토헤럴드
포르쉐, 베를린에 급속 충전 스테이션 오픈
포르쉐는 800V의 급속 충전을 할 수 있는 충전 스테이션을 독일 베를린에 오픈했다고 발표했다. 배터리 전기차용 DC 급속 충전 스테이션은 일반적으로 400V의
조회수 329 2018-07-12
글로벌오토뉴스

이런저런 생각, 자동차 칼럼

[구상 칼럼] 르노 클리오..개성을 강조한 소형 해치백
르노의 소형 해치백 승용차 클리오(Clio)가 5월부터 시판되고 있다. 판매 댓수로만 보면 6월까지 두달 간 1300여대가 팔렸다고 한다. 국내에 판매되는
조회수 529 2018-07-11
데일리카
세단은 정말로 종말을 맞게 될까?
세단의 인기가 줄어들고 SUV가 대중화되면서 미국의 포드는 이제 세단을 만들지 않기로 했다고 한다. 게다가 크라이슬러 역시 세단 중심의 브랜드 크라이슬러를 정리
조회수 676 2018-07-09
글로벌오토뉴스

테크/팁 소식

직사광선에 방치된 내비게이션ㆍ블랙박스, 차량 화재 원인
본격적인 여름 휴가철이 다가오는 시기, 장거리 운전을 계획하고 있는 운전자라면 차량 점검이 필수다. 한여름 직사광선에 방치된 차량의 내부온도는 90도까지 상승하
조회수 800 2018-07-13
오토헤럴드
자동차 튜닝의 기본, 인테리어와 익스테리어
자동차를 처음 구매하고 애정을 쏟다 보면 조금씩 튜닝에 관심이 쏠리기 마련이다. 하지만 우리나라는 자동차 튜닝에 대한 법적 규제가 심한 편이고, 튜닝 비용도 무
조회수 442 2018-07-11
다나와
세상을 발칵 뒤집은 역대 최악의 자동차 스캔들
자동차는 현대인의 생활과 밀접할 뿐 아니라 한 국가의 경제력을 좌우하는 거대 산업군이다. 우리나라의 경우만 해도 전체 고용의 11.8%를 자동차와 연관 산업이
조회수 768 2018-07-11
오토헤럴드
리스트광고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