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국산차, 구입가 올리고 할인율은 조금 '꼼수?'

오토헤럴드 조회 수1,950 등록일 2018.03.12

현대자동차의 가격폭이 넓은 까닭은? 한국지엠이 할인율이 높은 이유는? BMW가 공격적인 프로모션을 진행하는 이유는? 소비자들은 자동차 브랜드들의 가격 정책과 프로모션에 대한 궁금증은 많지만, 정확한 내용을 확인할 방법은 없다. 하지만 최근 ‘컨슈머인사이트 연례조사’에서 2013년부터 ‘17년 까지 매년 새차 구입 1년 이내인 소비자에게 실제 지불한 차량구입 가격과 회사/영업사원으로부터 받은 할인/혜택의 규모를 물어, 이를 바탕으로 계산한 차량가격, 할인금액, 할인율을 정리해 공개했다.

2017년 결과를 중심으로 보면 평균 차량가격은 국산 3천79만원, 수입 6천133만원으로 수입이 국산의 2배였다[그림1-1]. 판매회사나 영업사원으로부터 받은 할인금액의 평균은 국산차 151만원, 수입차 402만원으로 수입이 2.7배에 많았다[그림1-2]. 할인율은 국산차의 경우 4.9%로 2015년부터 비슷한 수준을 유지하고 있지만, 수입브랜드들은 2016년 8.0%를 고점으로 2017년 6.6%로 떨어졌다[그림1-3].

지난 5년간의 변화 추이를 보면 국산차는 구입차량의 가격, 할인액, 할인율이 꾸준히 증가해왔다. 차량가격은 ‘13년 이후 460만원이 오른 반면, 할인액은 그 1/10 수준인 47만원에 그쳤다. 차량가격은 많이 올리고, 할인 혜택은 조금 올리면서 소비자의 착시를 유도하는 전략을 써왔음을 알 수 있다.

수입차는 차량 가격은 유지하면서, 할인을 높이는 전략으로 국산차와 직접적인 가격경쟁을 통한 시장점유율을 높이고 있는 것으로 나타탔다. 자동차는 브랜드별로 구사하는 가격 전략이 크게 달랐다. 특히, 국산브랜드 중 경차 중심인 한국지엠은 다른 4개사와 큰 차이를 보였다.

한국지엠의 경우 차량 가격은 낮으면서 할인액과 할인율은 가장 큰 구조를 유지하고 있었다. 한국지엠의 할인율 6.9%는 4.4%~5.0% 범위에 몰린 경쟁 4사와는 큰 차이가 있다. 차량가격의 평균은 현대의 2/3 수준이면서, 할인액은 더 큰 저수익 구조를 갖고 있어, ‘13년부터 계속되어온 문제로 수익성 악화의 주된 요인으로 평가받는다.

지난 1년간 구입한 표본규모가 60 이상인 수입 브랜드(8개)를 비교하면 평균 가격이 가장 비싼 브랜드는 Land Rover(8천259만원)와 Benz(7천129만원)였으며, 가장 할인율과 할인금액이 높은 수입 브랜드는 Ford(9.7%, 500만원)와 BMW(8.0%, 535만원)로 나타났다. 특히, 2018년 2월 BMW는 5000만 원 안팎의 3시리즈 차량을 최대 1700만 원 할인으로 3000만 원대에서 구입이 가능하게 하는 전략으로 수입차 브랜드 판매1위를 위한 공격적인 가격정책을 펼쳤다. 수입차 브랜드 중 할인율이 낮은 브랜드는 Honda(4.2%)와 Lexus(4.7%)로 나타났다.

모든 상품 중 자동차 만큼 가격구조가 복잡한 것도 찾아보기 어렵다. 또한 경제상황과 경쟁상황에 따라 제작사, 딜러, 대리점, 영업사원 모두가 매달 판매조건을 바꿔가며 전쟁을 치룬다. 이번 조사는 소비자들의 기억에 의존한 자료로 제한점이 있는 내용이지만, 판매자료 속에 감춰진 비용과 수익을 유추할 수 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특히, 브랜드의 할인 프로모션으로 오염된 판매실적을 가격경쟁을 고려한 상황으로 판단할 수 있는 최적의 자료라 할 수 있다.


이영란 기자/happyyr80@naver.com


ⓒ 오토헤럴드(http://www.autoherald.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 danawa 2018.03.13
    소비자들은 bmw를 비롯한 외산차들의 공격적인 프로모션에 익숙해져서 현대기아의 프로모션은 상대적으로 약해보이니깐 이런 꼼수를 부리는것같네요 마치 외산차에비해서 가치가 낮아보이니깐 이런 이상한 전략을 쓰는것같네요
    0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 danawa 2018.03.13
    차량 가격을 많이 올리고 할인율을 조금 올려 착시를 유도? 그런게 가능합니까? 그냥 차값이 오른거밖에 안보입니다. 애초에 할인은 제조사의 사정에 따라 안팔리는 차종의 재고를 줄이기 위해, 또는 일시적인 판매상승 효과를 누리기 위해 실시하는거죠. 국산차의 가격이 올라가는 이유는 물가 상승과 더불어 품질이 올라가고 있기 떄문이죠. 기타 요인도 많고요.
    1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 danawa 2018.03.13
    그리고 한국지엠의 차량가격의 평균이 현대의 2/3이라는게 무슨 소리인지.. 설마 파는 차종을 다 평균내놓고 한 건아니겠죠. 이런 비교는 당연히 동급 차량으로 해야합니다.. 차종의 볼륨 자체가 다른데요
    0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 naver 2018.03.14
    GM은 저사양 트림에도 옵션을 달 수 있게 정책을 짰어야하는데 차값이 싼거는 일명 깡통차나 그렇고 인조가죽시트 하나 다는데 중상급까지 가야되니..그럼에도 GM떠나면 소비자한테는 분명히 마이너스임. 현기 차값이나 결함 이런거 계속 소비자가 지적해야됨.
    0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1

포드·폭스바겐그룹, 파트너십 관계 구축..상용차 라인업 강화
포드와 폭스바겐그룹이 협업을 통해 상용차 라인업을 강화한다. 포드와 폭스바겐그룹은 19일(현지 시각) 전략적 파트너십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
조회수 127 2018-06-20
데일리카
스즈키, 경형 SUV ′짐니′ 공개..강인한 인상의 오프로더
스즈키가 18일(현지시각) 2019년형 경형 SUV ′짐니(Jimny)′를 온라인을 통해 공식 공개해 주목된다. 지프 랭글러와 레니게이드를 반 쯤 섞어놓은 듯
조회수 189 2018-06-20
데일리카
디젤게이트로 곤혹 치른 포르쉐..친환경차 라인업 확대에 집중
포르쉐가 국내 시장에서 친환경차 라인업 확장에 박차를 가한다. 15일 포르쉐코리아는 서울 양재동 일원에서 브랜드 70주년 기념 행사 ‘스포츠카 투게더’를 …
조회수 244 2018-06-19
데일리카
스파크·이쿼녹스 투입한 한국지엠..판매 3위 자리 되찾을까?
한국GM이 빠르게 내수 판매량을 늘리고 있다. 이달 중 업계 3위로 다시 올라설 전망이 매우 커졌다. 한국GM이 군산공장 폐쇄를 발표한 이후 내수 월평균 판…
조회수 342 2018-06-18
데일리카
현대ㆍ기아차 화재 심각단계, 불 타는 영상 속속 제보
미국 소비자 감시단체 '컨슈머 워치독(consumer watchdog)의 요구로 미국 도로교통안전국(NHTSA)의 공식 조사가 시작된 현대ㆍ기아차의 원인
조회수 281 2018-06-18
오토헤럴드
스톨츠, 호주 G.A.P 그룹과 총판계약 체결
고성능 브레이크 전문 제조업체 스톨츠가 본격적인 호주 시장 개척에 나섰다.스톨츠는 지난 4월 호주의 대형 프리미엄 자동차 부품 유통업체인 G.A.P. 그룹과 총
조회수 106 2018-06-18
글로벌오토뉴스
볼보 XC40을 통해 보여 주는 CMA플랫폼의 유연성
볼보의 신형 크르스오버 XC40이 6월 말 한국시장에 출시된다. 볼보의 최근 행보는 가파른 판매 증가와 함께 다양한 뉴스를 생산하고 있다. XC40은 세아트 이
조회수 169 2018-06-18
글로벌오토뉴스
현대ㆍ기아차 침묵 속 안팎으로 커져가는 소비자 불만
현대ㆍ기아자동차의 품질경영에 이상 신호가 감지되고 있다. 지난해 전세계적으로 세타2 엔진 대량 리콜 사태가 불거진데 이어 올 들어 국내는 물론 해외에서도 품질과
조회수 342 2018-06-18
오토헤럴드
218 오토디자인어워드 31개 수상 작품..부산국제모터쇼에서 전시
‘2018 오토디자인어워드’ 수상 작품이 14일부터 부산 벡스코에서 열리는 ‘2018 부산국제모터쇼’에서 전시된다. 오는 17일까지 벡스코 제2 전시장 퍼
조회수 396 2018-06-14
데일리카
서울시 1기 자동차세 2044억 아반떼 13만6310원
서울시가 시에 등록된 차량 181만대를 대상으로 1기분 자동차세 납부 안내에 들어간다. 올 1기분 자동차세는 총 2,044억 원으로 집계됐다.14일 서울시는 시
조회수 478 2018-06-14
오토헤럴드
리스트광고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