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미국인들이 가장 좋아하는 할리데이비슨이 심각한 위기에 처한 이유?

오토데일리 조회 수8,973 등록일 2018.03.12

미국인들이 가장 좋아하는 오토바이 회사인 할리 데이비슨이 존폐의 기로에 몰리고 있다.

[M 오토데일리 박상우기자] 미국인들이 가장 좋아하는 오토바이 회사인 할리 데이비슨이 존폐의 기로에 섰다. 밀레니엄 세대들이 오토바이를 꺼려하면서 수요가 폭락하고 있기 때문이다. 

미국 언론 보도에 따르면 미국의 젊은 층들은 오토바이를 구입하는 데 흥미가 없고, 베이비 부머들도 예전처럼 오토바이를 오래 타지 않는 것으로 나타나고 있다.

로이터 통신은 투자자들이 할리 데이비슨의 주식 하락을 우려하고 있다고 전했다. 실제로 2017년 3월 중순 이후부터 이 회사의 주가는 23% 이상 하락했으며, 하락세가 지속되고 있는 미국 오토바이 시장에서의 점유율도 14%나 떨어졌다. 

베이비 부머들이 오토바이를 오래 타지 않고, 이 때문에 할리 데이비슨 팬들이 크게 줄어들고 있는 것이 주된 이유로 분석되고 있다.

이 때문에 할리 데이비슨은 2017년도 매출액이 모든 지역에서 일제히 하락했고, 2018년 1월 판매량도 최근 8년 만에 가장 낮은 수준으로 급강하했다.

할리 데이비슨은 지난 2013년 시장점유율이 58%에서 50.8 %로 떨어졌고, 미국 공장 4곳 중 한 곳을 폐쇄하면서 800 명을 줄였으며, 2006년에는 2013년 대비 절반으로 줄었고 지난해에도 전년대비 2.6%가 하락했다.

월스트리트 저널은 최근 이같은 부진 때문에 할리 데이비슨이 매각을 추진할 가능성이 높다고 보도했다.

그러나 할리데이비슨의 레바티치(Levatich)CEO는 회사가 소유권을 절대 변경하지 않을 것이라고 반박했다.

할리 데이비슨은 난국 타개를 위해 다양한 마케팅으로 오토바이 팬 영입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2017년 Harley-Davidson의 라이딩 프로그램인 ‘Harley-Davidson 인증 코치’는 쇼룸에서 학원에서 배운 라이딩 및 안전 교육을 확인시켜는 것으로, 이를 통해 미국 내 3만2천 명의 신규 라이더를 추가했다. 

하지만 더 많은 라이더들이 매출증대를 의미하는 것은 아니라고 전문가들은 지적하고 있다. 젊은 사람들이 여전히 ??자전거를 선호하고 할리데이비슨을 구매하지 않기 때문이다.

로이터는 불행히도 더 많은 라이더들이 반드시 더 많은 오토바이 판매로 이어지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미국 일리노이에 본부를 두고 있는 할리 데이비슨 딜러의 빌 코스터(Bill Koester) 총지배인은  딜러의 시승 프로그램에 참여한 사람들 중 35%에서 40%가 신형 혹은 중고 자전거를 구입했다고 말했다.

레바티치(Levatich)CEO는 할리 데이비슨 브랜드에 밀레니엄 세대를 끌어 들이기 위해 성장하는 전기 자전거 시장에 적극 투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그는 EV는 대부분의 자동차 회사들도 어려움을 겪고 있는 실용적인 문제가 있지만 전기자전거는 한번 도전해 볼 만한 사업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자전거 사업 역시 생각보다 쉽지 않다.

폴라리스 인더스트리 (Polaris Industries Inc.) 등 경쟁 업체들은 할리데이비슨보다 저렴한 가격으로 자전거를 판매하고 있으며 폴라리스의 매출액은 지난해에 30% 증가한 반면, 할리는 10%나 하락했다.

미국 언론들은 궁지에 몰린 할리 데이비슨이 올해 어떤 선택을 할지 예의 주시하고 있다. 


박상우 기자/uncle8712@naver.com


ⓒ 오토데일리(http://www.auto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 danawa 2018.03.13
    마치 kodak과 같은 전철을 밟고 있는것같네요. 필름카메라의 시대는 저문지 오래됐는데 전통이랍시고 붙든다고 답은 아니듯, 할리데이비슨도 전기자전거나 소형자동차 등으로 얼른 변화가 필요해보이네요. 저라면 그 브랜드와 전통을 가지고 자신들의 전통을 지키면서도 약간 피봇하여 새로운 사업에 도전해볼듯하네요.
    2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 danawa 2018.03.13
    2018년식들 보면 꼬라지 나오죠
    다이나 없애고 소프테일 로 통합하고 새 디자인? 일제냐? 스포크휠 멸종시키고..
    진동과소리가 할리의 맛인데 그럴꺼면 인디언사지
    0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 danawa 2018.03.15
    이미 정해진 길로 가고 있는 할리. 박물관에서 볼 날이 얼마 안남았겠구만.
    1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1

포드·폭스바겐그룹, 파트너십 관계 구축..상용차 라인업 강화
포드와 폭스바겐그룹이 협업을 통해 상용차 라인업을 강화한다. 포드와 폭스바겐그룹은 19일(현지 시각) 전략적 파트너십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
조회수 127 2018-06-20
데일리카
스즈키, 경형 SUV ′짐니′ 공개..강인한 인상의 오프로더
스즈키가 18일(현지시각) 2019년형 경형 SUV ′짐니(Jimny)′를 온라인을 통해 공식 공개해 주목된다. 지프 랭글러와 레니게이드를 반 쯤 섞어놓은 듯
조회수 188 2018-06-20
데일리카
디젤게이트로 곤혹 치른 포르쉐..친환경차 라인업 확대에 집중
포르쉐가 국내 시장에서 친환경차 라인업 확장에 박차를 가한다. 15일 포르쉐코리아는 서울 양재동 일원에서 브랜드 70주년 기념 행사 ‘스포츠카 투게더’를 …
조회수 244 2018-06-19
데일리카
스파크·이쿼녹스 투입한 한국지엠..판매 3위 자리 되찾을까?
한국GM이 빠르게 내수 판매량을 늘리고 있다. 이달 중 업계 3위로 다시 올라설 전망이 매우 커졌다. 한국GM이 군산공장 폐쇄를 발표한 이후 내수 월평균 판…
조회수 341 2018-06-18
데일리카
현대ㆍ기아차 화재 심각단계, 불 타는 영상 속속 제보
미국 소비자 감시단체 '컨슈머 워치독(consumer watchdog)의 요구로 미국 도로교통안전국(NHTSA)의 공식 조사가 시작된 현대ㆍ기아차의 원인
조회수 281 2018-06-18
오토헤럴드
스톨츠, 호주 G.A.P 그룹과 총판계약 체결
고성능 브레이크 전문 제조업체 스톨츠가 본격적인 호주 시장 개척에 나섰다.스톨츠는 지난 4월 호주의 대형 프리미엄 자동차 부품 유통업체인 G.A.P. 그룹과 총
조회수 106 2018-06-18
글로벌오토뉴스
볼보 XC40을 통해 보여 주는 CMA플랫폼의 유연성
볼보의 신형 크르스오버 XC40이 6월 말 한국시장에 출시된다. 볼보의 최근 행보는 가파른 판매 증가와 함께 다양한 뉴스를 생산하고 있다. XC40은 세아트 이
조회수 169 2018-06-18
글로벌오토뉴스
현대ㆍ기아차 침묵 속 안팎으로 커져가는 소비자 불만
현대ㆍ기아자동차의 품질경영에 이상 신호가 감지되고 있다. 지난해 전세계적으로 세타2 엔진 대량 리콜 사태가 불거진데 이어 올 들어 국내는 물론 해외에서도 품질과
조회수 342 2018-06-18
오토헤럴드
218 오토디자인어워드 31개 수상 작품..부산국제모터쇼에서 전시
‘2018 오토디자인어워드’ 수상 작품이 14일부터 부산 벡스코에서 열리는 ‘2018 부산국제모터쇼’에서 전시된다. 오는 17일까지 벡스코 제2 전시장 퍼
조회수 396 2018-06-14
데일리카
서울시 1기 자동차세 2044억 아반떼 13만6310원
서울시가 시에 등록된 차량 181만대를 대상으로 1기분 자동차세 납부 안내에 들어간다. 올 1기분 자동차세는 총 2,044억 원으로 집계됐다.14일 서울시는 시
조회수 478 2018-06-14
오토헤럴드
리스트광고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