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다나와 자동차

[구상 칼럼] 배에서 사용돼온..자동차에도 적용된 삼각 ‘돛’

데일리카 조회 수1,620 등록일 2018.03.09
사이먼 스테빈의 돛단 차


요트(yacht)나 범선(帆船, sail ship)에는 커다란 돛이 달려 있는 것을 볼 수 있다. 돛은 바람의 힘으로 배를 추진시키는 장치인데, 돛을 단 배들은 그 모습이 운치 있고 낭만적인 느낌을 준다.

오늘날의 선박들은 거의 대부분 엔진 동력에 의해 추진되는 배들이지만, 그 옛날 소위 ‘대항해 시대’라고 불린 근세, 혹은 그 이전 중세 시대부터 돛은 바람의 힘을 빌어 배를 움직이는 가장 중요한 장치였다.

게다가 오늘날의 관점에서 본다면 선박의 추진장치로서 돛은 아무런 공해물질도 배출하지 않는, 그야말로 100% 친환경적인 그린 에너지(green energy)의 도구이다.

그런데 21세기인 오늘날에도 미국, 영국, 독일, 스페인 등 세계의 해양 강국들, 심지어 일본도 자국의 군함 중 한 두 척은 거대한 범선이라고 한다.

요트의 삼각 돛


그래서 이들 국가의 해군사관생도들은 수련 과정의 하나로 그 범선을 타고 세계의 대양을 항해한다고 하는데, 우리나라는 아직 그런 커다란 범선은 갖고 있지 않다고 한다.

좌우지간 그런 범선에 달려 있는 돛을 가리키는 영어 단어가 바로 ‘sail’ 인데, sail 이라는 단어의 사전적 의미는 돛 자체를 의미하기도 하지만, 항해나 범선, 출항한다는 등의 다양한 뜻도 가지고 있다.

바람을 듬뿍 품어서 풍성하게 부풀어 오른 돛은 참 멋지다. 그래서 거대한 범선에 달려 있는 수십 개의 돛들도 멋지지만, 요트에 달려 있는 길고 뾰족한 삼각형 돛은 럭셔리 해 보이기도 한다. 윈드 서핑을 즐기는 서퍼들 역시 돛에 몸을 맡기고 물살을 가른다. 그런데 그러한 돛이 자동차에도 달려 있었다.

자동차의 발전 역사를 살펴보면 서기1649년에 사이먼 스테빈(Simon Stevin)이라는 네델란드의 과학자가 만든 풍력 자동차가 바로 돛을 달고 있었다고 한다. 물론 이 차가 실존했는지의 여부는 알 수 없지만, 우리는 그림을 통해서 그 모습을 짐작해 볼 수 있다.

차체 외부의 삼각형 세일 가니쉬


그런데 오늘날의 차에도 돛이 달려 있다면, 여러분들은 믿을 수 있을까? 그런데 사실 따지고 보면 오늘날의 자동차들도 바람의 힘, 즉 공기의 힘을 이용한다.

물론 공기의 힘을 동력으로 이용하는 것은 아니고, 더 잘 달리기 위해 공기역학적으로 저항을 덜 받도록 하는 것이다. 그렇기 때문에 동력원으로의 돛은 달려 있지 않다.

그 대신 ‘돛’ 이라는 이름을 가진 부품들이 있다. 물론 이 부품들은 기능적으로는 선박의 돛과 전혀 다르지만, 그 모양이 마치 삼각형 돛처럼 생겨서 ‘돛 모양의 장식품’ 이라는 의미에서 ‘세일 가니시(sail garnish)’ 라고 불린다.

여기에서 세일(sail)은 돛을 의미하고, 가니시(garnish)는 어떤 부분을 가리거나 장식하는 부품을 의미한다. 그러므로 세일 가니시는 삼각형 돛 형태의 장식품을 의미한다.

도어 안쪽의 세일 가니쉬


그런데 세일 가니시는 자동차의 안팎에 모두 달려 있다. 앞 유리가 크게 누웠거나 실내공간을 넓히기 위해 A-필러를 앞으로 이동시킨 최근의 승용차들의 A-필러 아래쪽에 삼각형으로 만들어진 부품을 세일 가니시 라고 한다.

그리고 또 앞/ 뒤 문의 앞이나 뒤에서 유리창을 잡아주는 레일이 부착되는 부분의 삼각형 부품 역시 세일 가니시 라고 불리기도 한다.

자동차의 세일 가니시들은 외장 부품일 경우 크롬 몰드가 둘러지기도 하는데, 대체로 검은색 플라스틱 부품이고, 내장 부품들 역시 대부분 검은 색이기 때문에, 그 기능이나 색상, 구조, 그리고 재료는 배의 돛과는 전혀 다르다.

그렇지만 자동차에 쓰이는 부품이 이처럼 배의 돛과 똑같은 이름으로 불린다는 사실이 자못 흥미롭다.

클래스가 다른; 자동차 뉴스 데일리카 http://www.dailycar.co.kr
본 기사를 이용하실 때는 출처를 밝히셔야 하며 기사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 관련기사 ]
[르포] 대리운전 마다 않는..한국지엠 군산공장 근로자의 ‘눈물’
피렐리, 운전자에게 말도 거는 ′사이버 카′ 공개..특징은?
현대차, 새 디자인 방향성 설명하며 ‘포니 쿠페’ 언급한 배경은...
재규어, 콤팩트 SUV ‘E-PACE’ 사전 계약..가격은 5530만~6470만원
벤츠에 1위 내준 BMW..1700만원 할인 공세로 벤츠 ‘추격’
베스트 셀러였던 혼다 ‘어코드’..올해 한 대도 안팔린 이유는?
현대차, ‘르 필 루즈’ 콘셉트 공개..1974년 포니 쿠페 ‘연상’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핫클릭

남다른 차, 르노삼성 QM6 가솔린 국내 최초 연간 2만대 돌파
르노삼성 중형 가솔린 SUV QM6 GDe가 동급차로는 국내 최초로 2만대 판매의 벽을 돌파했다. 르노삼성차에 따르면 QM6 GDe가 지난해 9월 출시 이후 8
조회수 1,728 2018-09-21
오토헤럴드
아우디, 최초의 전기 SUV e-트론 공개..내년 국내 투입 계획
아우디 최초의 전기차가 공개됐다. 주행거리는 400km 수준이다. 아우디는 17일(현지 시각)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브랜드 최초의 양산형 순수전기차 e-트론…
조회수 1,187 2018-09-20
데일리카
폭스바겐, 내년 초 페이스리프트 파사트 공개 예정..달라지는 점은?
폭스바겐이 2019 파사트 페이스리프트를 공개할 예정이다. 18일 해외 자동차 전문 매체 오토 익스프레스에 따르면 파사트는 이번 페이스리프트를 통해 업데…
조회수 2,374 2018-09-19
데일리카
배우 구혜선도 탄다는 경차..안 팔리는 바로 그 이유가...
국내 자동차 시장에서 경차 판매량이 20개월 연속 감소했다. 18일 한국자동차산업협회에 따르면 올해 7월 경차 판매는 1만1068대를 기록했다. 이는 지난해
조회수 3,781 2018-09-19
데일리카

최신소식 모아보기 - 국내

쌍용차 쌍가락지, G4렉스턴과 티볼리의 재무장
쌍용차가 주력 브랜드인 G4 렉스턴과 티볼리의 진용을 새로 짰다. 상품성을 크게 강화한 2019년형 모델을 차례로 등장시켰고 이에 맞춰 국내는 물론 해외 판매에
조회수 850 2018-09-21
오토헤럴드
기아차, 하도급 근로자 1300명 직접 고용 결정..노사 갈등 종식
기아차가 노사 갈등으로 남아있던 사내 하도급 근로자 직접 고용을 실시한다. 기아자동차 노사는 21일 ‘사내하도급 특별합의’를 통해 내년까지 사내 하도급 …
조회수 262 2018-09-21
데일리카
현대차 대박, 수소전기트럭 1000대 스위스 공급 계약
현대차가 심혈을 기울이고 있는 수소 전기차 분야에서 괄목할 성과를 낼 것으로 보인다. 국제상용차 박람회가 열리고 있는 독일 하노버에서 현대차가 스위스 H2 En
조회수 337 2018-09-20
오토헤럴드
현대차, 증강현실 내비 개발...스위스 웨이레이 전략 투자
스마트 모빌리티에 광폭 행보를 보이고 있는 현대차가 이번에는 스위스 홀로그램 전문 업체인 웨이레이에 전략 투자를 단행했다. 2012년 설립된 웨이레이는 전체 직
조회수 297 2018-09-19
오토헤럴드
캠리 잡겠다던 신형 어코드의 선전포고는 엄포였나
혼다코리아는 10세대 신형 어코드를 출시하면서 경쟁모델인 토요타코리아 캠리와의 정면승부를 예고했다. 하지만 지난 5월 출시 이후, 3개월 간의 성적표를 살펴보니
조회수 1,975 2018-09-18
오토헤럴드

최신소식 모아보기 - 해외

푸조, e-레전드 콘셉트 공개..레드로한 디자인 ‘주목’
푸조가 20일 레트로한 인상을 지닌 자율주행 전기차 콘셉트 ′e-레전드(e-LEGEND)′를 공개했다. 푸조의 대표작인 504 쿠페에서 영감을 받아 탄생한 e
조회수 175 2018-09-21
데일리카
핫해치의 정수, 메르세데스-AMG A 35 4MATIC 최초 공개
메르세데스 벤츠가 새로운 엔트리급 AMG 모델을 공개했다. 정식명칭은 ‘메르세데스-AMG A 35 4MATIC’이다. 기존보다 더 날렵한 핸들링과 디자인 그리고
조회수 817 2018-09-20
오토헤럴드
[프리뷰] 메르세데스 AMG A35
메르세데스 AMG가 자사의 라인업을 확장하면서 새롭게 만들고 있는 35라인업의 첫 번째 타자인 A35 4매틱이 모습을 드러냈다. 트윈스크롤 터보차저를 적용한 2
조회수 682 2018-09-20
글로벌오토뉴스
2018 파리모터쇼 - BMW 뉴 X5 /  M5 컴페티션 공개
BMW는 오는 10월 4일부터 14일까지 개최되는 ‘2018 파리 모터쇼’에서 이전 세대보다 한층 더 진보된 4세대 뉴 X5와 새로운 차원의 운전 재미를 제공하
조회수 199 2018-09-20
글로벌오토뉴스
MINI, 브렉시트(Brexit) 이후 한 달간 영국 공장 패쇄 결정
안팎으로 단종설에 휘말리고 있는 미니가 이번에는 한달여 간 공장을 패쇄하기로 결정했다. 미니의 정신적 고향이자 주요 생산기지인 영국에서 벌어지는 일이다. 최근
조회수 231 2018-09-19
오토헤럴드

최신 시승기

[시승기] 야성적이면서도 매력적인 스포츠 쿠페..인피니티 Q60S
인피니티(Infiniti)는 일본차 닛산의 고급 브랜드에 속하는데, 처음으로 선보인 건 지난 1989년의 일이다. 대중차 이미지가 강한 닛산이 북미시장을 공략하
조회수 1,418 2018-09-19
데일리카
[시승기] 사륜구동의 진가를 알 수 있는 SUV..르노삼성 QM6
SUV 하면 그 주력은 디젤 엔진이지만, QM6는 가솔린이 주력이다. 물론, 디젤도 있지만 말이다. 때문에 QM6 디젤은 그 빛이 강하게 드러나지 않는 게 사
조회수 546 2018-09-18
데일리카
쉐보레 스파크 페이스리프트 시승기
경차가 갖고 있는 이미지는 어떤 것일까를 진지하게 고민해 본 적이 있다. 국내에 처음으로 경차인 티코가 등장했을 때, 이 차를 비하하는 여론도 있었고 어떤 이들
조회수 706 2018-09-17
글로벌오토뉴스

전기차 소식

전기차 e-트론 공개한 아우디..국내에도 충전소 400개 설치 계획
아우디가 글로벌 시장에서의 전기차 충전 인프라를 확충한다. 국내 또한 400개의 충전소 확충이 예고됐다. 아우디는 17일 (현지 시각) 미국 샌프란시스코에…
조회수 576 2018-09-21
데일리카
폭스바겐 ID 버즈 전기차로 변신, 레벨4에 550km 달려
폭스바겐을 상징하는 레트로 ID 버즈가 30분 급속 충전으로 최대 550km를 달릴 수 있는 전기차로 변신했다. 독일 하노버에서 개막한 국제상용차전시회에서 세계
조회수 314 2018-09-20
오토헤럴드
폭스바겐, 전차종에 전기차 구축 2022년까지 10만대 보급
폭스바겐 그룹이 바로 어제(17일, 현지시각) 향후 2022년까지 전기차 10만대를 보급하겠다고 선언했다. 간혹 인터뷰를 통해 자사의 전동화 계획을 암시한 바는
조회수 365 2018-09-18
오토헤럴드

이런저런 생각, 자동차 칼럼

[불란서 자동차 #12] 악삼메가? 이 정도 알면 자동차
르노삼성자동차를 통해 한국 시장에 소개된 '르노(Renault)'를 비롯해 자동차에 조금 관심을 기울이면 한불모터스에서 수입·판매하는 푸조·시트로
조회수 94 2018-09-21
오토헤럴드
[흑역사 #3] 못생긴차 단골, 쿠페형 SUV 쌍용차 액티언
전 세계 여러 매체가 선정하는 못생긴 차 순위에 매번 빠지지 않고 등장하는 국산 대표 모델은 쌍용차 로디우스와 액티언이다. 이 가운데 액티언은 중국 상하이자동차
조회수 211 2018-09-21
오토헤럴드
[임기상 칼럼] 사고시 가장 안전한 자리는 중앙 뒷좌석..왜?
추석과 같은 명절에는 교통정체와 통행이 집중되고 장시간 운전으로 피로도가 증가되고 집중력이 떨어지기 때문에 상대적으로 사고 발생 위험이 높다.명절 연휴…
조회수 904 2018-09-20
데일리카

테크/팁 소식

메르텐스 아우디 기술 총괄, “현대차와의 수소차 협력..이제 막 논의단계”
현대차와 아우디의 수소차 협력에 대한 로드맵이 나오기 까지는 시간이 걸릴 것으로 전망된다. 피터 메르텐스(Dr. Peter Mertens) 아우디AG 기술개발
조회수 188 2018-09-21
데일리카
현대모비스, 후측방 단거리 레이더 독자 개발 성공..2020년 공급 계획
현대모비스는 21일 자율주행 차량용 단거리 레이더를 개발하는 데에 성공했다고 밝혔다. 이는 합자개발 에 의존하지 않은 국내 순수 기술로만 개발된 최초의…
조회수 179 2018-09-21
데일리카
혼다 서스펜션에 대한 이야기 (2)
앞서 1부에서는 좋은 서스펜션의 조건 중 첫 번째인 ‘확실히 진동을 흡수할 것에 대해서 설명했었다. 이번에는 두 번째인 ‘리어 서스펜션이 제대로 능력을 발휘할
조회수 152 2018-09-20
글로벌오토뉴스
추석 장거리 안전 운전, 가장 신경 쓰이는
운전자들이 장거리 운전 시 가장 신경을 많이 쓰는 요소는 ‘차선 변경’인 것으로 나타났다. 불스원이 추석 연휴를 앞두고 20대부터 40대 남녀 350명을 대상으
조회수 100 2018-09-20
오토헤럴드
리스트광고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