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올 뉴 K3, 심장을 바꿨는데 끈질김이 아쉽다.

오토헤럴드 조회 수4,617 등록일 2018.03.05

GDI를 MPI로 바꾸고 생소한 무단 변속기 IVT(Intelligent Variable Transmission)를 탑재한 올 뉴 K3의 첫 느낌은 거칠어 졌다는 것. 저속 반응은 글쎄다. 대신 중속에서 고속은 경쾌하게 연결한다. 2세대 K3의 가장 큰 변화는 G 1.6엔진과 스마트 스트림 IVT.

왜 그 좋다는 GDI를 MPI로 대체했을까. 기아차 관계자는 "엔진의 효율성은 크게 두 가지다. 얼마나 빠른 회전력을 발휘하게 할 것인지, 그러면서도 연비 만족도를 올려야 하는데 두 타입 모두 양면성이 있다"고 운을 뗐다.

그리고 "출력, 가속력 등에서 손해를 보는 것은 분명하지만 구조가 단순하고 내구성과 승차감의 우세 또 연비도 어느 정도 만족한 수준에 도달했다고 보고 MPI를 선택했다"고 말했다. 엔진룸을 살피면 두 개의 인젝터 노즐이 하나로 연결된 것을 볼 수 있다.

듀얼 인젝터로 연료 분사 시기와 분사 비율을 최적화해 기존 싱글 인젝터 대비 연소 효율을 대폭 개선했다. 덕분에 연비는 환상적이다. 17인치 타이어를 장착한 시승차의 복합 연비는 14.1km/ℓ, 편도 80km의 시승 구간에서 갈 때는 최대한 거칠게 몰았는데도 14.2km/ℓ를 기록했다.

일상적인 운전으로 올 때의 연비는 16km/ℓ를 넘었다. 19km/ℓ를 찍었다는 운전자도 꽤 있었다. 최고출력 123마력(PS), 최대토크 15.7kgf·m는 올 뉴 K3를 거칠게 몰아붙이는데 부족한 수치가 아니었다. MPI도 충분히 역동적일 수 있다는 것을 보여준다.

고속도로에서 최대한 가속을 하면 아주 빠르게 속도를 올려준다.  시속 50km 이전보다 그 이후 더 빠르게 속도가 상승한다. 엔진의 회전 질감이 일관성을 갖고 있다는 것도 인상적이다. 고속에서 다시 한번 맥이 풀리는 것은 아쉽다. 끈질김이 부족하다.

매끄러운 가속에는 IVT도 크게 기여한다. 기아차는 무단변속기에서 맛볼 수 없는 기어 단수의 상승감을 느낄 수 있다고 말했지만 그건 아주 섬세한 감각이 있어야 알아 챌 수 있다.  

내구성도 보통의 CVT보다 좋다고 설명하지만 그건 시간을 두고 지켜봐야 할 문제다. 쇼크 업소버의 감쇠력은 단단한 편이다. 앞자리는 몰라도 2열에서는 상하 반동이 딱딱하게 이뤄진다. 좌우 롤이 심하지 않은 것이 그나마 다행이다.

조금이라도 거친 노면을 만나면 엔진 소음과 바닥 소음이 뒤섞인다. 차급의 한계가 있다고는 해도 2열은 흔들림과 소리로 꽤 혼란스럽다. 스팅어의 라인을 상당 부분 공유한 외관은 이전 세대보다 커지고 역동적으로 변했다.

기아차는 업스케일 다이내믹 세단이라고 표현한다. 전면부는 후드의 볼륨과 엑스 크로스 LED DRL, Full LED 헤드램프로 맵시있게 꾸몄다. 범퍼 하단에는 대형 인테이크 그릴과 수평형 방향지시등이 포함된 에어커튼을 배치했다.

쿠페 라인이 강조된 측면부, 화살 모양을 형상화한 애로우 라인 LED 리어 콤비 램프와 이를 연결한 트렁크 가니쉬의 후면부에도 스팅어 라인이 살짝 가미돼 있다. 

전장(4640mm)은 80mm 늘어나면서 SM3(4620mm)와 아반떼(4570mm)보다 길어졌다. 쉐보레 크루즈의 전장은 4665mm다. 전장이 늘었지만 휠베이스는 2700mm 그대로다. 대신 리어오버행이 60mm 길어진 덕에 트렁크 용량이 502ℓ나 된다. 동급 최대다.

실내는 수평 크롬 가니쉬를 중심으로 플로팅 타입의 내비게이션과 생소한 디자인의 원형 사이드 에어벤트로 포인트를 줬다. 센터 콘솔에는 스마트폰 무선충전기, 사이드 브레이크, 드라이브 모드 버튼이 자리를 잡았다. 

기어 레버를 왼쪽으로 잡아당기면 스포츠 모드가 설정되고 위, 아래로 밀거나 내리면 메뉴얼 모드가 된다. 안전사양은 풍부하다.

전방 충돌방지 보조(FCA)은 전 트림에 기본 적용됐고 운전자 주의 경고(DAW), 차로 이탈방지 보조(LKA), 후측방 충돌 경고(BCW) 등 드라이브 와이즈 옵션은 105만 원을 추가해야 한다. 

시승차는 기본 가격 2220만 원 노블레스 트림에 이런 선택사양이 모두 포함됐다. 계산을 하면 2500만 원이 된다. 적당한 트림으로는 럭셔리를 추천한다. 기본 가격 1810만 원, 버튼 시동 스마트키와 드라이브 와이즈를 포함하면 1950만 원이다. 

그래도 비싸 보이기는 하지만 사전 계약자 가운데 프레스티지와 럭셔리 트림 비중이 60%를 넘어섰고 20대의 남성 비율이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나 가격 저항은 크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 또 비슷한 사양이 적용된 동급의 경쟁차보다 싸거나 비슷하다. 


김흥식 기자/reporter@autoherald.co.kr


ⓒ 오토헤럴드(http://www.autoherald.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회사명
    기아
    모기업
    현대자동차그룹
    창립일
    1944년
    슬로건
    The Power to Surprise
  • 기아 기아 K3 종합정보
    2018.02 출시 준중형 11월 판매 : 3,891대
    휘발유 1598cc 복합연비 14.4~15.2 ㎞/ℓ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 danawa 2018.03.09
    기어레버를 왼손으로 잡아당기다니??
    0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1

핫클릭

재규어랜드로버, 2019년형 레인지로버 이보크 1만대 판매 기념 가격 인하
재규어랜드로버코리아는 랜드로버의 프리미엄 컴팩트 SUV 레인지로버 이보크의 국내 판매 1만대를 기념해 19년형 ‘레인지로버 이보크’의 가격을 인하한다고 밝혔다.
조회수 934 2018-12-10
글로벌오토뉴스
푸조, 프리미엄 시장 공략할
프랑스를 대표하는 자동차 브랜드 푸조가 연내 플래그십 세단 '뉴 푸조 508'을 국내 시장에 출시할 계획이다. 올해 초 제네바 모터쇼를 통해 세계
조회수 3,517 2018-12-07
오토헤럴드
르노 클리오, 120주년 한정판 STEEL 에디션 120대 판매
르노(Renault)의 소형차, ‘클리오(CLIO)’의 19년형 모델이 등장했다. 또한 르노의 120년 헤리티지를 담은 한정판 모델, 스틸(STEEL)에디션도
조회수 2,163 2018-12-05
글로벌오토뉴스
폭스바겐, 플래그십 세단 ‘아테온’ 출시..가격은 5216만~5711만원
폭스바겐이 프리미엄을 추구하는 플래그십 세단 아테온(Arteon)을 내놨다. 폭스바겐코리아(대표 슈테판 크랍)는 5일 서울 강남구에 위치한 아트&라이
조회수 3,867 2018-12-05
데일리카

최신소식 모아보기 - 국내

‘없어서 못 판다’ 1000대 클럽을 노리는 수입차는
지난 11월, 수입차 판매량이 회복세로 돌아서면서 각 브랜드 별 베스트셀러들의 판매량도 일제히 상승세를 보였다. 특히 일부 모델은 지난 달 1000대 넘는 판매
조회수 441 2018-12-10
오토헤럴드
토요타 아발론 하이브리드, 한 달에 3년치 목표 달성
토요타의 준대형 하이브리드 세단 아발론이 기대 이상의 첫 달 실적을 달성하며 이전 세대의 부진을 씻어냈다. 이에 회사 측은 출시 초기 좋은 시장 반응으로 내년도
조회수 479 2018-12-10
오토헤럴드
자동차 업계, 카셰어링 진출 박차..푸조가 재조명 받는 이유는?
자동차 제조사들이 카셰어링 및 렌터카 사업에 뛰어들고 있는 가운데, 푸조시트로엥의 국내 렌터카 사업이 재조명 받고 있다. 10일 수입차 업계에 따르면, …
조회수 104 2018-12-10
데일리카
쌍용차 렉스턴 스포츠, 올해 포털사이트서 검색 1위..그 이유는?
2018년 한 해 동안 포털에서 가장 많이 검색된 자동차는 렉스턴 스포츠인 것으로 나타났다. 10일 카카오다음이 올해 들어 지난 11월 30일까지 집계한 검색
조회수 269 2018-12-10
데일리카

최신소식 모아보기 - 해외

맥라렌 720S 스파이더 공개, 페라리 압도하는 스펙
영국 슈퍼카 브랜드 맥라렌의 플래그십 모델 720S가 컨버터블로 가치를 높였다. 공식명칭은 ‘맥라렌 720S 스파이더’로 리트랙터블 하드 톱 시스템을 갖춘 최상
조회수 110 2018-12-10
오토헤럴드
닛산, 신형
닛산의 소형 크로스오버 '쥬크(Juke)'가 내년 여름 2세대 신모델의 첫 선을 보인다. 신차는 르노-닛산의 CMF-B 플랫폼 적용과 신규 친환경
조회수 287 2018-12-10
오토헤럴드
렉서스, 고성능 ′RC F 트랙 에디션′ 티저 공개..데뷔 일정은?
렉서스가 6일(현지시각) 강력한 주행성능을 갖춘 ′RC F 트랙 에디션′의 첫 번째 티저 이미지를 공개했다. 렉서스 RC F 트랙 에디션은 RC의 고성능 버전
조회수 412 2018-12-07
데일리카
306마력의 메르세데스-AMG A35 4MATIC 공개
메르세데스-벤츠 (Mercedes-Benz)의 고성능 차량 부문인 메르세데스 AMG는 메르세데스 AMG 페트로나스 F1 'A35 4MATIC'을 유럽시장에 출시
조회수 1,949 2018-12-07
글로벌오토뉴스
유럽서 니로와 코나 EV 주행거리 조정
현대기아자동차의 니로와 코나 순수전기차의 주행가능거리가 하향 조정될 것으로 보인다. 앞서 기아차는 니로 전기차의 주행가능거리 오류를 인정하고 하향 조정할 것을
조회수 1,021 2018-12-07
오토헤럴드

최신 시승기

제네시스 G70
심장이 뛰었다. 그동안 BMW3 시리즈가 최고였는데 막 나온 이 차 제네시스 G70이 더 낫다. 인피니티 G35보다 더 고급스럽고, 벤츠 C클래스에 없는 뭔가가
조회수 205 2018-12-10
오토헤럴드
[시승기] 최고급차의 여건을 두루 갖춘 ‘팔방미인’..기아차 THE K9
그간 고급 세단을 선택하며 K9이 선택지에 오르지 못했던 건 사실이다. 근래의 상황은 조금 다르다. 비록 제네시스에 미치진 못하지만, 출시 이후 부터는 월…
조회수 565 2018-12-07
데일리카
르노 마스터 시승기
르노의 상용 밴 마스터를 시승했다. 승합차, 즉 미니버스와 같은 구조이지만 화물 탑재를 위한 밀폐된 공간이 있는 모델이다. 유럽시장에서 LCV(Light Com
조회수 1,370 2018-12-07
글로벌오토뉴스
페라리 GTC4 루쏘 T, 강하고 부드러운
페라리 'GTC4 루쏘 T'는 페라리 브랜드 중에서도 그랜드투어링(GT) 콘셉트에 맞춰 개발된 만큼 장거리 여행에도 적합한 4인승 구조와 어느 좌
조회수 250 2018-12-07
오토헤럴드

전기차 소식

테슬라, 람보르기니보다 빠른
올 가을 국내서 처음으로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모델 X'의 본격적인 고객 인도를 실시한 테슬라코리아가 모델 X 100D와 75D에 이어 최
조회수 409 2018-12-10
오토헤럴드
폭스바겐 ID R, 뉘르부르크링 전기차 기록 수립에 도전
진보적인 기술을 담은 레이스카의 경쟁은 자동차 기술 개발결과를 대중에게 알리고 시판차의 신뢰를 쌓는 데 여전히 중요한 덕목이다.폭스바겐의 전기차 기술의 총아인
조회수 49 2018-12-10
오토헤럴드
아이오닉은 되고 니로는 안되는..전기차에 대한 LH·SH의 ‘불편한 진실’
공공임대주택 거주자의 전기차 선택권에 제약이 있는 것으로 나타나 논란이다. 10일 한국토지주택공사 LH의 ′고가차량 등록 제한을 위한 차량등록 지침′에 …
조회수 462 2018-12-10
데일리카

이런저런 생각, 자동차 칼럼

BMW 8 시리즈 쿠페가 온다
역사는 반복되고 유행 역시 어느 새 돌아온다. 한 때 6 시리즈(E24)와 M635CSi로 그랜드 투어러 쿠페 시장을 공략했던 BMW는 양산차에서는 쉽게 볼 수
조회수 282 2018-12-10
글로벌오토뉴스
[김필수 칼럼] 소비자 중심으로 재편되는 자동차 정책..과연 실효성은?
국내 경기가 점차 어려워지고 있다. 모든 지수가 하강 국면이고 더욱이 가장 대표적인 바로미터인 자동차 산업의 하강국면이 이어지면서 내리막 길을 계속 내려…
조회수 153 2018-12-10
데일리카
[구상 칼럼] 차별화 강조한..제네시스 G90의 디자인 특징은?
국산 최고급승용차의 타이틀을 지닌 EQ900가 제네시스 브랜드 명명법에 따라 G90이라는 이름으로 바뀌면서 페이스 리프트 모델이 출시됐다. 1999년에 미쓰
조회수 447 2018-12-06
데일리카

테크/팁 소식

푸조·시트로엥, 겨울철 무상점검 실시..부품 10~30% 할인
프랑스 푸조와 시트로엥을 국내에 소개하고 있는 한불모터스(대표 송승철)는 ‘2018 푸조 윈터 서비스 캠페인’ 무상점검 서비스를 실시한다고 10일 밝혔다. …
조회수 65 2018-12-10
데일리카
로봇카 시대 열렸다, 구글 웨이모 세계 첫 상용서비스
로봇카 시대가 열렸다. 알파벳 구글 자율주행차 사업을 담당하는 웨이모(Waymo)는 5일(현지시각) 미국 애리조나주 피닉스에서 세계 최초의 상용 서비스 '
조회수 338 2018-12-07
오토헤럴드
단 돈 99유로, 시트로엥 자동차 멀미 해결 안경 출시
개성 넘치는 디자인과 기발한 아이디어로 실용성 높은 자동차를 생산하는 프랑스 PSA그룹의 시트로엥이 자동차 멀리를 해결해주는 안경을 개발해 직접 판매에 들어간다
조회수 326 2018-12-07
오토헤럴드
리스트광고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