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시승기] 남자의 가족을 위한 이유있는 선택, 혼다 파일럿

오토데일리 조회 수3,279 등록일 2018.02.12

[M 오토데일리 차진재기자] 포드 익스플로러가 군림하고 있던 수입 대형 SUV 시장에 변화의 바람이 불고 있다. 

강력한 파워와 넓은 실내 공간을 앞세운 혼다의 대형 SUV 파일럿이 국내서도 큰 인기를 끌며 소리 소문 없이 괄목할 성장을 이어온 것. 2016년 801대에 그친 파일럿의 연간 판매량은 작년 1,381대로 껑충 뛰며 전년 대비 무려 72,4%나 성장했다. 

파일럿이 단순 우람한 체구만 내세울 줄 아는 무식한 대형 SUV였다면 까다로운 국내 시장에서 빛을 발하긴 힘들었을 것이다. 파일럿에겐 분명 경쟁 모델이 갖추지 못한 '무언가'가 존재했다. 

남심을 사로잡는 강렬한 디자인과 안정적인 주행능력이 안겨주는 듬직함, 함께 타는 가족들을 배려할 줄 아는 넓은 실내 공간까지 삼박자를 모두 갖췄다.

눈길 가는 강렬한 디자인 

혼다 파일럿의 디자인은 세대교체 전후로 나뉜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그만큼 이전 2세대 모델보다 훨씬 강렬하고 세련됐다. 전면부는 길고 직선형의 반짝이는 크롬바가 적용됐으며, 그 위로 위치한 'ㄱ'자 형태의 주간주행등은 강인하고 역동적인 인상을 완성시키는데 한몫을 차지했다.

후면부 역시 직선형을 강조한 디자인을 적용해 앞뒤 조화를 이끌어낸 것이 특징이며, 머플러팁은 차체 아래로 향하고 있어 외부로 노출되지 않는다. 

화려함보다 실용성에 초점을 둔 실내 구성 

차 안으로 들어가니, 파일럿은 자신이 추구하는 가치와 색깔을 누구보다 잘 알고 있는 듯 했다. 이 차는 절대 화려한 분장으로 승부를 거는 차가 아니었다. 화려함보다는 실용성에 초점을 두고 있었고, 기본에 충실하기 위해 노력한 모습이 돋보였다. 

직관적인 버튼배열과 간편 터치 방식의 8인치 스크린, 버튼 하나로 시트를 접을 수 있는 '2열 워크인 스위치', 우수한 시인성을 자랑하는 계기판까지. 처음 차를 접했음에도 불구하고 어렵지 않게 조작할 수 있었다. 

높은 점수를 주고 싶은 부분은 내비게이션 기능을 포함하고 있는 8인치 스크린이다. 저가형 모니터에 주로 사용되는 감압식 터치가 아니라, 가벼운 터치로 인식되는 멀티 터치 방식으로 사용감이 매우 우수했다. 또한 운전자가 보기 편하도록 스크린을 비스듬이 기울여 배치한 것도 눈에 띄었다. 

반면 아쉬운점도 공존했다.멀티 터치 기반의 스크린을 마련한 것은 좋은 시도로 판단되지만 안드로이드 오토, 애플카플레이 등과 같은 최신 소프트웨어 네트워크의 부재가 크게 느껴졌다. 스마트폰과 연결할 수 있도록 해주는 커넥티드 시스템을 제공한다면 사용자의 편의성을 크게 높일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블랙 하이그로시 소재 특성상 먼지와 지문 번짐이 심하게 묻어난다.   

고급스러운 블랙 하이그로시 소재를 실내 곳곳에 적용해 은근한 멋을 부리는 방법도 알고 있었다. 다만, 소재 특성상 먼지와 지문 번짐 등의 우려를 피하기는 어려워보인다.

넓은 실내 공간은 파일럿이 갖는 강점 중 하나다. 늘어난 휠베이스와 더 커진 차체는 8명이 탑승해도 여유로울 정도로 넓은 실내 공간을 자랑한다. 경쟁 모델인 익스폴로러와 비교해도 실내공간은 파일럿의 승리다. 2·3열 폴딩시 적재공간은 익스플로러가 2312L,파일럿이 2376L로, 파일럿이 63L나 더 크다. 차내 곳곳 수납공간과 컵홀더를 마련해 공간활용도를 높인 점도 인상적이었다. 

특히 3열은 탑승 공간 확보를 위해 카고 볼륨을 줄여 보다 여유로운 공간을 확보했으며, 필요에 따라 히든카고와 툴 카고 모드로 변경이 가능하다. 

실내 구성에 한 가지 아쉬운점이 있다면, 파노라마 방식이 아닌 일반 크기의 선루프가 적용돼 개방감이 덜하다. 

부족함없는 파워와 안정적인 주행질감

파일럿을 타보기 전까진 대형 SUV에 대한 막연한 선입견을 가지고 있었다. 민첩하지 못하고 둔할 것이라는, 그리고 정숙성과 주행감이 비교적 떨어질 것이라는 생각. 하지만 파일럿이 제공하는 부드럽고 편안한 주행감은 신선한 충격을 안겨줬다. 

파일럿은 혼다 '어스 드림 테크놀로지'가 적용된 3.5리터(3,471cc) V6 i-VTEC 엔진과 6단 자동변속기가 함께 맞물리며, 최고출력 284마력, 최대토크 36.2kg.m의 성능을 발휘한다. 

2톤이 넘는 커다란 차체에도 불구하고 출력 부족으로 인한 답답함은 느껴보기 힘들었고, 가솔린 엔진이 전해주는 부드러운 주행감과 정숙성은 기대 이상이었다. 투박하고 남성적인 느낌만 묻어나는 줄 알았는데, 예상외로 점잖은 엔진음에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가속페달을 밝고 또 한번 놀라움을 감출 수 없었다. 스포츠카나 세단의 치고나가는 맛과는 다른 매력이 묻어났다. 흔들림없이 안정적으로 속력이 붙으며 운전자와 신뢰관계를 형성해나갔다. 가속능력도 일상적인 주행환경에서는 전혀 부족함이 없을 것으로 판단된다. 

이 차의 진가는 코너링에서 고스란히 드러난다. 지능형 전자식 구동력 배분 시스템(VTM-4 : Variable Torque Management 4-Wheel Drive System)과 좌우 바퀴의 토크 분배를 원활하게 해 언더스티어 현상을 억제해주는 토크 벡터링 기능이 급커브 구간에서도 차량을 안정감있게 잡아준다. 

파일럿의 연비는 복합 기준 8.9km/l(도심 7.8km/l, 고속 10.7km/l)다. 시승 기간 동안 약 340km의 거리를 주행했다. 매우 복잡한 서울 시내 주행의 경우 리터당 5km 내외, 고속 주행에서는 리터당 9km 내외의 연비효율을 보였다. 총 340km주행 결과, 복합 리터는 8km내외의 실연비가 측정됐다. 급가속과 급제동이 잦은 도심 운행을 주로 하는 운전자가 아니라면 큰 부담으로 느껴질 정도는 아닌듯 하다. 

주행 안전에 도움을 주는 혼다의 최신 안전 기술 패키지 혼다 센싱도 주목해볼 필요가 있다. 이 기술에는 도로이탈 경감 시스템(RDM), 차선이탈 경고 시스템(LDW), 차선유지보조시스템(LKAS), 차간거리유지가 가능한 정속 주행장치(ACC), 전방 추돌 경고 시스템(FCW), 추돌경감제동시스템(CMBS), 사각지대 모티터, 멀티앵글 후방카메라 다이내믹 가이드 라인 등이 포함된다. 특히 차선유지보조시스템은 자칫 커다란 덩치로 인해 운전에 부담을 느낄 수 있는 운전자들에게 큰 도움을 줄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혼다 파일럿은 분명 눈에 보여지는 겉모습보다 내실을 갖춘 차다. 구매할만한 이유와 상품성를 갖췄다는 의미다. 작은 부분에서도 섬세한 배려를 잃지 않으려는 노력이 차량에 고스란히 반영됐고, 이는 내 가족을 위한 차량을 찾는 가장들에게 좋은 선택으로 이어질 것으로 판단된다. 내 가족을 지켜줄 듬직한 SUV를 찾고 있다면, 혼다 파일럿을 한 번 살펴보는 것은 어떨까.


차진재 기자/8wlswo8@naver.com


ⓒ 오토데일리(http://www.auto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회사명
    혼다
    모기업
    혼다
    창립일
    1948년
    슬로건
    The power of Dreams
  • 혼다 혼다 Pilot 종합정보
    2015.10 출시 대형SUV 06월 판매 : 90대
    휘발유 3471cc 복합연비 8.9 ㎞/ℓ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핫클릭

정부, BMW 중고차 유통 관리 조치 발표..중고차 업계는 ‘글쎄’
BMW 차량 화재 사태에 대해 정부가 내놓은 중고차 유통 관리 조치에 업계가 싸늘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지난 8일 국토교통부가 긴급 브리핑을 통해 밝힌 중…
조회수 202 09:53
데일리카
신형 아반떼·쏘울, 강원도 내륙서 포착..국내 출시 임박
현대기아차가 올해 중 국내 시장에 선보일 신형 아반떼와 쏘울이 강원도에서 목격됐다. 데일리카는 지난 7일 현대자동차 신형 아반떼, 기아자동차 신형 쏘울…
조회수 1,676 2018-08-13
데일리카
현대차,
현대자동차 고성능 'N' 라인업에 새롭게 추가될 세 번째 모델 'i30 Fastback N(i30 패스트백 N)'이 오는 10월 4
조회수 1,457 2018-08-13
오토헤럴드

최신소식 모아보기 - 국내

르노 클리오, 수입차 꺾고 국산 준중형차도 추월..조용한 질주
르노 클리오는 실패했을까? 통계상으로는 그렇지 않았다. 13일 국내 자동차 업계에 따르면, 클리오는 판매가 본격화된 지난 5월부터 지난 달 까지 총 1656대
조회수 233 09:49
데일리카
[르포] 심야(深夜)에도 분주했던 BMW 서비스센터..그 12시간의 기록
지난 13일 오후 8시 6분. 서울 마포구 성산동에 위치한 BMW 코오롱모터스 성산 서비스센터. 이곳은 정상 근무 시간이 2시간을 가까이 초과한 상황에서도 입
조회수 32 17:15
데일리카
압도적인 현대기아차 시장 점유율...“적수가 없다”
현대기아차의 내수 시장 점유율이 크게 상승하고 있다. 올해 상반기 베스트셀링 승용차 1∼10위를 모두 싹쓸이하는 등 시장 점유율이 크게 상승하는 추세다. …
조회수 231 11:13
데일리카
닛산 알티마..베스트셀링카는 아니지만 스테디셀링카에 오른 이유
시장에서 갓 출시된 신차와 스테디셀링 모델 중 어떤 모델을 선택하는 것이 좋을까? 대부분의 신차는 신선하고 새로운 경험을 제공한다는 매력을 지닌다. 기존 …
조회수 836 2018-08-13
데일리카
현대기아차, ‘독립음장 제어 시스템’ 공개..빠르면 2년 이내 상용화
현대기아차가 새로운 음향 기술을 공개했다. 현대기아자동차는 13일 차세대 음향 기술인 독립음장 제어 시스템(Separated Sound Zone)을 그룹 미디
조회수 202 2018-08-13
데일리카

최신소식 모아보기 - 해외

혼다, 2019년형 시빅 북미시장 출시 계획..차량 판매가격은?
혼다가 13일(현지시각) 2019년형 시빅을 북미시장에 출시한다고 밝혔다. 제 10세대 부분변경 모델인 2019년형 시빅은 외관 디자인 변화와 새로운 스포트 트
조회수 92 09:49
데일리카
BMW, M2 CS·CSL 버전 출시 가능성..판매 일정은?
BMW가 M2 CS 버전을 내놓을 것으로 전망돼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14일 해외 자동차 전문 매체 카스쿱에 따르면, BMW는 올해 초 M2 컴페티션을 출시
조회수 70 11:12
데일리카
슈퍼카 씹어먹는 정통왜건의 변신, G-파워 AMG E 63 S
초강력 왜건은 보는 이들의 마음을 사로잡는 묘한 매력이 있다. 특히 웬만한 슈퍼카 정도는 명함도 못 내밀 만큼 강력하다면 더 화끈하게 주말을 즐길 수 있을 터.
조회수 240 2018-08-13
오토헤럴드
BMW, “자율주행차 상용화 여부..규제 따라 결정될 것”
BMW가 완전 자율주행차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자율주행 기술 개발 경쟁이 본격화되고 있는 가운데, 실제로 소비자가 해당 기술을 사용할 수 있을지는 아직까지…
조회수 242 2018-08-13
데일리카
폭스바겐 T 크로스, 티저이미지 공개
폭스바겐 2018년 가을 출시 예정인 신형 SUV 'T 크로스'(Volkswagen T-Cross)의 티저 이미지를 공개했다. T 크로스는 2016년 봄에 발표
조회수 510 2018-08-13
글로벌오토뉴스

최신 시승기

[시승기] 국산 드림카의 등장..기아차 스팅어 GT
이런 국산차가 있었을까. 주차를 하고 나서도 한참을 쳐다보게 된다. 기아자동차 스팅어를 보고 드는 생각이다. 기아에 이런 차를 원한 적도 없고, 기대한 …
조회수 147 11:13
데일리카
혼다, 어코드 터보
날카로운 눈매, 최신 트랜드가 반영된 패스트백 디자인, 전고를 낮추고 전폭과 휠베이스를 늘려 군더더기 없는 차체는 한 눈에도 날렵한 주행성능을 뽐내는 스포츠 세
조회수 36 17:15
오토헤럴드
[시승기] 힘 세고 오래 가는 전기차..현대차 코나 일렉트릭
전기차는 우리에게 거역할 수 없는 운명으로 다가오고 있다. 그게 정확히 언제일진 모르지만, 언젠가는 내연기관이 종말을 고하고, 전기차를 탈 수 밖에 없…
조회수 2,361 2018-08-13
데일리카
태풍도 피해가는 폭염이 가고 있다. 40도가 넘는 열탕의 기온을 경험한 덕분에 입추가 지나고 기세가 꺾인 30도 중반의 요즘 날씨는 견딜만하다. 가을이 오면 무
조회수 237 2018-08-13
오토헤럴드

전기차 소식

BMW 3시리즈 전기차 포착
국내 시장에서 연일 계속되는 차량 화재로 이슈의 중심에 선 BMW가 모두의 예상보다 빠르게 내연기관에서 전기로 파워트레인 변화를 시도 중인 것으로 나타났다.14
조회수 35 17:15
오토헤럴드
주유소와 충전소 차이는? 지붕과 바닥을 보면 안다
전기차 시대를 맞이해 새로운 기술과 환경들이 속속 선보이고 있다. 과거 슈퍼카도 넘보지 못했던 1천마력대 전기차가 등장하는가 하면, 너무 조용해서 문제가 되는
조회수 26 17:13
오토헤럴드

이런저런 생각, 자동차 칼럼

[구상 칼럼] 자동차의 리플렉션..7월30일 오후 7시30분이 의미하는 건...
빛은 만물에 생명력을 더해주는 마법과도 같은 힘을 가지고 있다. 빛에 의해 비로소 우리는 사물을 보게 되며, 거기에 내재한 아름다움을 느끼게 된다. 그런데 …
조회수 55 2018-08-13
데일리카
[기자수첩] BMW 포비아 확산, 솥뚜껑 보고도 놀란다.
1904년 국내 기상 관측을 시작한 이래 최악의 폭염을 맞이하고 있는 올 여름 불볕더위와 함께 찾아온 BMW 520d의 연이은 화재 소식에 차주는 물론 일반인들
조회수 148 2018-08-13
오토헤럴드
[김필수 칼럼] 신차 교환·환불 가능한..한국형 레몬법 성공하려면...
한국형 레몬법이 내년 1월 1일부터 시행된다. 즉 이법은 미국의 레몬법을 벤치마킹하여 신차 하자 시 교환 환불할 수 있는 최초의 프로그램이라고 할 수 있다. …
조회수 124 2018-08-13
데일리카

테크/팁 소식

EGR 찌꺼기 제거 필수, 차량 화재 예방법과 전조증상
BMW 차량의 연이은 화재로 국민 불안감이 확산하고 있다. 최근에는 역대 최악의 폭염과 함께 BMW 차량뿐 아니라 현대차 에쿠스와 스타렉스 등에서도 화재가 발생
조회수 39 17:14
오토헤럴드
타이어 안전관리 소홀 1위
한국타이어가 하계 고속도로 안전점검 캠페인 기간에 진행한 타이어 안전관리 현황 조사 결과, 검사 차량 581대 중 절반이 넘는 311대가 타이어 안전점검 및 관
조회수 103 2018-08-13
오토헤럴드
2018.07 타이어 인기순위 가이드
7월에는 월초 장마 기간과 휴가 대비 등의 이슈로 유난히 판매량이 급증했다. 하지만, 다나와 소비자들의 소비 패턴은 비슷하게 유지되었다. 넥센타이어 선호 트랜드
조회수 1,274 2018-08-10
다나와
리스트광고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