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시승기] 가슴 들뜨게 만드는..수소전기차 ‘넥쏘’

데일리카 조회 수1,868 등록일 2018.02.09
NEXO 수소전기자동차


불과 10여년 전만하더라도 궁극의 친환경차로 평가받았던 ‘수소차’는 그야말로 머나먼 미래의 얘기로만 들렸었다. 그러나 이제는 현실이 됐다.

현대차가 공개한 수소전기차 ‘넥쏘(Nexo)’는 오는 3월부터 본격 시판된다. 일단 가슴을 들뜨게 만든다. 차량 가격은 7000만원 수준이지만, 정부와 지자체 보조금이 지급되면 실제 구매 가격은 3000만원대로 뚝 떨어진다.

차체 사이즈는 전장이 4670mm로, 현대차 투싼(4475mm)이나 기아차 스포티지(4480mm), 르노삼성 QM5(4525mm), 쉐보레 윈스톱(4635mm) 보다는 좀 큰 중형 SUV에 속한다.

수소전기차 넥쏘는 수소를 연료로 사용해 전기를 발생시켜 구동되는 친환경 차량이다. 그런만큼 머플러에는 물만 배출되는데 이 물은 마셔도 될 정도로 깨끗하다. 여기에 미세먼지 등 오염된 공기를 정화시켜 주는 역할도 맡게 된다.

글로벌 시장에서는 이미 토요타가 미국과 유럽시장 등에서 수소연료전지차 ‘미라이’를 판매하고 있다. 가격은 5만7500달러(한화 약 6237만원) 수준. 이제 ‘정말 친환경차’ 수소차를 놓고 현대차와 토요타의 고래 싸움이 시작된 형국이다.

NEXO 수소전기자동차


■ 차별적인 외관 스타일..실내 실용성은 의문

넥쏘의 스타일은 수소전기차로서 미래형 감각이 강조됐다. 디자인은 내연기관에서 봐왔던 현대차 고유의 스타일에서 벗어나 차별적인 느낌이다. 그러나 존재감이나 강렬한 맛은 기대치를 밑돈다.

후드 상단에는 캐릭터 라인이 있는듯 없는듯한 이미지로 간결하다. 범퍼 상단에는 수평으로 포지셔닝 램프를 채용했는데, 이는 미래와 현재의 시각적 경계를 상징한다. 라디에이터 그릴에는 4개의 가로바에 물결 무늬를 넣어 차별적이지만 카리스마 측면에서는 아쉽다. 헤드램프는 날카로움이 강조됐으며, 공력 성능 개선을 위한 에어커튼도 눈에 띈다.

측면은 루프나 사이드 캐릭터 라인으로 다이내믹한 감각이다. 휠하우스는 검정톤으로 적용해 차체 색상과 이중적인 느낌이다. 도어핸들은 오토플러시 타입이다. 공기 역학을 감안한 사이드 가니쉬는 디자인 면에서도 맵시를 더한다. 19인치 알로이 휠이 적용된 타이어는 앞과 뒤에 245mm의 대형 사이즈다. 편평비는 45R로 세팅돼 달리기 성능에 초점을 뒀다.

후면에서는 스톱램프 일체형의 리어스포일러를 적용했으며, LED 타입의 리어램프는 시인성이 강조됐다. 삼각으로 날카로움과 부드러운 감각이 동시에 묻어난다. 두텁게 검정띄를 씌운 것도 주목된다.

넥쏘 (수소전기차)


실내는 시원시원한 감각이다. 대시보드 상단에 12.3인치의 통합형 디스플레이가 적용돼 다양한 정보를 제공받을 수 있다. 센터페시아는 기존에 봐왔던 것과는 달리 센터터널에 뉩힌 자세다. 창조적인 느낌이지만, 조화롭진 않다. 버튼은 40개가 넘게 설계돼 복잡한 감각이다. 실용적 측면에서는 어울리지 않는다. 여기에 소재는 플라스틱과 패브릭 등을 주로 사용해 고급스러운 건 아니다. 실내 적재 공간은 839ℓ에 달해 여유롭다.

■ 부드러운 주행감각..첨단 안전장치 ‘눈길’

수소전기차 넥쏘는 중형 SUV에 속하는데, 수소를 연료로 사용해 전기로 구동되는 방식이다. 머플러에는 물만 배출되기 때문에 궁극의 친환경차로 꼽힌다. 미세먼지 등 오염된 공기를 정화시킬 수 있다는 점에서도 중요성이 높다.

넥쏘에는 차체 하단에 2.11kg의 수소탱크 3개를 적용하고 내구성과 성능이 뛰어난 리튬이온폴리머 배터리가 탑재됐다. 시스템 출력은 154마력(3000~4600rpm)이며, 최대토크는 40.3kgf.m의 파워를 지닌다.

넥쏘 시승은 경기도 고양시에 위치한 현대 모터스튜디오에서 출발, 여주휴게소와 횡성휴게소를 거쳐 동계올림픽이 열리는 평창 메달하우스까지 총 250km 구간에서 이뤄졌다.

NEXO 수소전기자동차


먼저, 시동버튼을 눌러 시동을 걸면 실내에서는 시동이 걸렸는지 알아챌 수 없을 정도로 조용하다. 계기판을 확인한 후에야 시동이 걸렸다는 걸 느낄 정도다.

액셀러레이터 반응은 부드러운 감각이다. 기존 가솔린이나 디젤 중형 SUV처럼 민첩한 건 아니다. 정지상태에서 순간 가속력은 이들 경쟁차에 비해서는 한 박자 느린 편이다. 다만, 풀액셀에서는 꾸준히 부드럽게 속도를 높여나가는 스타일이다. 시속 171km까지는 무난히 올라간다.

시속 100km 전후에서의 승차감은 부드럽다. 주행중 실내 소음은 시속 140km 속도에서 70dB 수준에 지나지 않는다. 굉장히 조용한 편이다. 그러나 이 처럼 정숙한데도 불구하고 실내가 시끄러운 느낌도 동시에 든다. 뒷좌석 탑승에서는 더욱 그렇다. 리어 윈도우가 단창인데다, 주행 중 차체 하단에서 들어오는 로드 노이즈 때문으로 판단된다.

주행모드는 다이내믹과 노멀, 에코, 에코플러스 등으로 구분되는데, 개인의 운전 성향에 따라 조절이 가능하다. 변속기는 버튼식으로 설계돼 편의성을 높인다. 스티어링 휠에는 패들시프트가 적용됐는데, 이를 조작해 회생제동 컨트롤이 가능하다.

넥쏘에는 주행 안전성을 위해서 다양한 운전자 보조 시스템(ADAS) 적용됐는데 매력적이다. 시속 140km에서 차선을 이탈하게 되면 차가 알아서 스스로 스티어링 휠을 전자적으로 개입해 차로를 유지시킨다. 고속도로에서는 스티어링 휠에서 손을 떼어놓고도 차선이 유지된다.

NEXO 수소전기자동차 (여주충전소)


특히 좌, 우 후측방의 사각지대뿐 아니라 후방의 차량 주행 흐름까지도 계기판 영상을 통해 실시간으로 확인 할 수 있다. 넥쏘에는 긴급추돌방지시스템도 적용됐다. 앞 차와의 거리가 좁혀져 추돌이 예상되면 차가 스스로 멈추는 시스템인데, 반응이 한 박자 늦어져 운전자가 개입하는 경우도 발생한다.

넥쏘는 수소전기차로서 차체 하단에 3개의 수소탱크(6.33kg)가 탑재된다. 5분 안에 충전이 완료되며, 한 번 충전으로 최대 609km를 주행할 수 있다. 서울에서 대구를 왕복 할 수 있는 정도다. 참고로 수소탱크는 총격과 파열, 수소밸브 부위를 포함한 직접 충돌, 화재시험 등의 평가를 통해 안전성을 입증했다는 게 현대차 측의 설명이다.

■ 넥쏘 자율주행차 타보니...

메르세데스-벤츠를 비롯해 BMW나 아우디 등 유명 글로벌 브랜드는 오는 2020년 쯤이면 차가 알아서 달리는 자율주행차를 내놓겠다는 계획이다. 현대차 역시 수소전기차 넥쏘를 통해 자율주행차를 소개했다.

완전 자율주행차는 시내도로나 고속도로 등에서 운전자 개입없이 차가 스스로 달리는 레벨 5를 의미한다. 이번에 체험한 자율주행차 넥쏘는 일반도로에서 위급한 상황에서도 차가 스스로 대응할 수 있는 레벨 4를 목표로 개발됐다.

넥쏘 (자율주행 수소전기차)


그러나 변수가 많은 평창 시내가 아닌 평창올림픽 경기장 외곽 도로를 달리는 수준이어서 사실상 레벨 3에 속한다는 후문이다. 주행 중 사고가 예상되면 운전자가 직접 개입하는 걸 의미한다.

평창올림픽 경기장 외곽 도로는 차량의 흐름이 원활한데다, 한가로운 모습이어서 변수가 많지는 않았다. 넥쏘 자율주행차는 완만한 도로를 차선을 이탈하지 않으면서 스스로 스티어링 휠을 조절해 주행했다.

속도는 제한속도에 맞춰 시속 50~60km 수준으로 달렸고, 2차선에서는 가변차선을 유지했다. 또 차선이 2차선에서 1차선으로 바뀌면 스스로 좌, 우 방향지시등을 이용하면서 안전하게 차선을 변경했다. 터널에서도 차선은 그대로 유지했는데, 뒷 차가 바짝 붙어도 느긋하게 속도를 지켰다.

회전교차로에서는 이어지는 차량들이 없어질 때까지 기다리는 모습이었다. 기다림에 다소 갑갑한 느낌이 살짝 들었다. 회전교차로에서는 약 50m 정도 앞에서 차량 한 대가 오는 것을 확인했는데, 이 때서야 안전성을 확보한 넥쏘 자율주행차는 스스로 움직여 진입하는 모습이었다.

■ 수소전기차 넥쏘의 시장 경쟁력은...

현대차, 넥쏘(NEXO)


순수한 물만 배출되는 궁극의 친환경차로 불리는 수소차는 미래차로만 여겨져왔다. 친환경차의 현실적인 대안으로 전기차나 하이브리드차가 꼽혔지만, 이제는 수소차가 급부상하고 있는 형상이다.

수소차는 글로벌 시장에서 토요타가 내놓은 세단 ‘미라이’가 판매되고 있을 뿐이다. 여기에 현대차 중형 SUV 넥쏘를 투입함으로써 본격적인 수소차 경쟁에 불을 붙였다.

넥쏘의 판매 가격은 7000만원 수준이지만, 정부나 지자체 보조금을 감안하면 3000만원대에서도 구매가 가능하다. 가솔린이나 디젤 SUV 등 일반 내연기관 차량과 엇비슷한 정도다. 다만, 수소차의 원활한 보급을 위해서는 수소충전소의 확충이 요구된다. 에너지 업체뿐 아니라 정부도 정책적인 차원에서 대응책을 마련해야 한다는 지적이다.

51년이라는 역사를 지닌 현대차는 그동안 세계 톱 수준의 자동차 브랜드로 성장했지만, 기술력에서만큼은 늘 뒤쳐졌던 게 사실이다. 시장을 선도하기 보다는 시장 트렌드를 따라가기에 급급했기 때문이다.

수소차를 내놨다는 건 일단 시장을 이끌어 갈 기회도 동시에 갖췄다는 걸 뜻한다. 그런 의미에서 이제는 ‘기술의 현대’라는 말도 낯선 말은 아니다. 격세지감(隔世之感) 이다.

클래스가 다른; 자동차 뉴스 데일리카 http://www.dailycar.co.kr
본 기사를 이용하실 때는 출처를 밝히셔야 하며 기사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 관련기사 ]
닛산·인피니티, 5년 內 6개 전기차 모델 출시 계획..시장 공략 ‘박차’
수입차, 60개월 무이자 할부·2000만원 할인..마케팅 ‘경쟁’
르노삼성·토요타·닛산이 사용하는 무단변속기..장점과 단점은?
[르포] 수입차 영업사원의 절규..“1억짜리 차 팔면 5만원 남아요”
‘수출 효자’ QM6, 21개월 만에 누적 생산 10만대 돌파 ‘쾌거’
신형 싼타페, 사전 계약 하루만에 8192대 기록..흥행 ‘돌풍’
[김필수 칼럼] 자동차 회사, BMW가 보여준 사회적 역할과 본분..‘주목’
  • 회사명
    현대
    모기업
    현대자동차그룹
    창립일
    1967년
    슬로건
    New Thinking New Possibilities
  • 현대 현대 넥쏘 종합정보 저공해1종
    2018.03 출시 중형SUV 01월 판매 : 21대
    수소 미정 복합연비 미정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핫클릭

긴급제동장치 의무화, 한국 포함 40개국 합의
UN 유럽 경제위원회(ECE)는 한국을 포함한 전 세계 40여 개국이 긴급 제동 장치 도입을 의무화하는 규제 방안에 합의했다고 발표했다. 긴급제동 장치는 다른
조회수 539 2019-02-15
글로벌오토뉴스
교통 정체 최악의 도시, 워스트 20
교통관련 데이터를 조사하고 있는 인릭스(INRIX)는 최근 세계에서 가장 정체가 심한 도시 랭킹을 발표했다. 순위산정 기준은 2018년 1인당 통근으로 발생된
조회수 331 2019-02-15
글로벌오토뉴스
현대차, 세계 최초 친환경차 고성능 N 풀 라인업 추진
현대차 고성능 브랜드 'N' 라인업이 일반 내연기관을 넘어 수소전기차와 전기차 등 친환경차까지 확대될 것으로 전망된다. 일반 내연기관을 시작으로
조회수 1,418 2019-02-15
오토헤럴드
[단독] 벤츠, 영업직 판매 수당 환수..‘반토막 월급’ 속출
국내 수입차 시장에서 독주(獨走)하고 있는 메르세데스-벤츠가 영업사원들의 금융상품 중도상환 판매 수당에 대한 비용 환수를 시작한 것으로 확인돼 논란이 일…
조회수 2,910 2019-02-14
데일리카

최신소식 모아보기 - 국내

미세먼지 특별법 오늘부터, 5등급 차량 운행 제한
'미세먼지 저감 및 관리에 관한 특별법'(미세먼지 특별법)이 오늘(15일)부터 시행된다. 이에 따라 초미세먼지(PM-2.5) 평균농도가 당일 50
조회수 371 2019-02-15
오토헤럴드
르노삼성차, 마스터 버스 상반기 투입
르노를 대표하는 상용차 마스터가 기대 이상의 호응을 얻고 있다. 지난해 10월 출시되기 이전부터 쏠린 관심은 해가 바뀐 이후에도 여전하고 상반기로 예정된 버스
조회수 866 2019-02-14
오토헤럴드
기아차, 스팅어 알칸타라 에디션 출시
기아차는 스팅어 구입 고객 중 가장 많은 사람이 선택한 가솔린 2.0 터보 모델 ‘플래티넘’ 트림에 고객 선호도가 가장 높은 알칸타라 소재 및 외장 디자인 차별
조회수 1,181 2019-02-14
글로벌오토뉴스
팰리세이드 쇼크(?)..수입 대형 SUV 판매 일제히 하락
현대차 팰리세이드의 판매가 본격화된 지난 달, 경쟁 수입차들의 판매량은 일제히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11일 한국수입자동차협회(KAIDA)에 따르면, 포드…
조회수 2,203 2019-02-12
데일리카

최신소식 모아보기 - 해외

벤틀리 ‘벤테이가 스피드’..람보르기니 우루스 제치고 가장 빠른 차 등극
′세상에서 가장 빠른 SUV′의 주인공이 바뀌었다. 지금까지는 람보르기니 우루스가 가장 빠른 SUV로 불렸으나, 벤틀리 ‘벤테이가 스피드‘가 공개되면서 그 자리
조회수 254 2019-02-15
데일리카
랜드로버, 레인지로버 스포츠 HST 출시..국내 투입 계획은?
재규어랜드로버는 13일(현지시각) 특별판 레인지로버 스포츠 HST를 영국에서 출시했다. 이 모델은 새로운 3.0리터 터보차지드 직렬 6기통 마일드 하이브리드 엔
조회수 455 2019-02-14
데일리카
300마력의 MINI JCW GP, 2020년 한정판매
MINI는 'MINI 존 쿠퍼 웍스 (JCW) GP'(MINI John Cooper Works GP)를 2020년 전 세계 3000대 한정으로 판매한다고 발표했
조회수 688 2019-02-14
글로벌오토뉴스
할리데이비슨, 전기 모터사이클 출시 계획..전동화 전략 강화
할리데이비슨이 전동화 전략에 박차를 가하고 있어 주목된다. 13일 비즈니스 인사이더 등 주요 외신들에 따르면, 미국의 모터사이클 브랜드 할리데이비슨은 …
조회수 545 2019-02-13
데일리카

최신 시승기

테슬라 모델X 100D 시승기
테슬라의 SUV 배터리 전기차 모델 X를 시승했다. 걸 윙이 아닌 팔콘 윙을 채용하고 있으며 모델S와 큰 차이가 없는 주행성이 포인트다. 장르상으로는 SUV를
조회수 119 2019-02-15
글로벌오토뉴스
[시승기] ‘판’ 깨러 온 프랑스산 상용차..르노 마스터 S
“거 삼성에서 봉고차 큰거 하나 나왔더만, 그 차 좋냐?” 연휴를 앞둔 새벽의 동대문시장. 어머니의 가게 일을 거들러 갔을 때 이웃 점포를 운영하시는 사장…
조회수 618 2019-02-12
데일리카
빈틈없는 SAC - BMW X4 M40d 미국 현지 시승기
BMW X시리즈 가운데 쿠페와 같은 스타일링과 역동적인 주행성을 강조한 X4. BMW의 2세대 X4를 미국 사우스캐롤라이나주 그리어 일대에서 시승했다. 3시리즈
조회수 388 2019-02-13
글로벌오토뉴스
2019 푸조 3008
지난해 12월 수입차 업체 중 가장 빠르게 국내 판매 중인 전차종의 WLTP(국제표준시험방식) 인증 기준을 통과한 푸조의 행보가 최근 들어 더욱 두드러져 보인다
조회수 1,339 2019-02-14
오토헤럴드

이런저런 생각, 자동차 칼럼

[오토저널] 자동차 안전과 기업의 책임
소비자의 안전할 권리와 안전한 제품우리는 매일의 삶 속에서 다양한 위험에 노출되어 있다. 최근 들어 계속되는 대형 안전사고로 수많은 사람이 생명을 잃거나 부상을
조회수 43 2019-02-15
글로벌오토뉴스
르노삼성차 이대로 가면, 르노와 닛산 모두 버릴 카드
카를로스 곤(Carlos Ghosn) 전임 회장의 구속과 해임으로 어수선했던 르노 닛산 얼라이언스가 재정비될 전망이다. 일본 현지 매체의 보도에 따르면 장 도미
조회수 955 2019-02-13
오토헤럴드
[오토저널] 국내 자동차 배출가스 등급제도 법규
우리나라는 소비자에게 자동차의 환경성 정보를 제공하여 친환경차의 구매를 유도하기 위해 2006년부터 자동차 배출가스 등급제도를 운영하고 있다. 하지만 이 제도가
조회수 156 2019-02-13
글로벌오토뉴스
[김필수 칼럼] 인공지능 적용될 자율주행차..과연 통제 수단은?
최근 영화 중에서 대도시 한복판에서 전시장에 있던 자동차가 해킹을 당하면서 수백 대의 자동차가 길거리로 쏱아져 나와 주인공을 위협하는 장면이 나온다. 우…
조회수 275 2019-02-13
데일리카

전기차 소식

GM, EV 픽업트럭 출시하나
GM은 쉐보레 볼트 EV를 시작으로 배터리 전기차로 이동하기 위한 큰 그림을 그리고 있는 중이다. 그와 동시에 현재는 SUV와 픽업트럭을 판매하면서 자금을 마련
조회수 244 2019-02-15
글로벌오토뉴스
아우디, 전기 SUV ′Q4 e-트론 콘셉트′ 공개..디자인 특징은?
아우디가 13일(현지시각) 제네바 모터쇼를 앞두고 Q4 e-트론 콘셉트의 스케치 티저 이미지를 공개해 주목된다. 신형 Q4와 아우디 전기차의 미래를 보여주는
조회수 292 2019-02-14
데일리카
재규어 I-Pace의 디자인
재규어 브랜드의 첫 완전 전기동력 SUV인 I-Pace가 국내에 들어왔다. 재규어 브랜드에는 E-Pace라는 이름의 약간 작은, 전장 4,411mm, 폭 1,9
조회수 342 2019-02-14
글로벌오토뉴스
수소전기차 넥쏘, 연료탱크가 폭발한다면..그래도 안전할까?
최근 친환경차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수소전기차의 안전성에도 궁금증이 늘고 있다. 심한 충격이나 충돌에도 버틸 수 있는 수소연료탱크의 …
조회수 1,588 2019-02-14
데일리카

테크/팁 소식

토요타, 공기로부터 수소를 얻다
토요타가 공기로부터 수소를 얻는 기술을 개발 중이다. 네덜란드에 있는 연구소인 디퍼(DIFFER)와 공동 개발하고 있는 이 기술은 공기 중에 있는 수증기를 흡수
조회수 327 2019-02-15
글로벌오토뉴스
테슬라, 새로운 차량 보안 시스템 도입
테슬라 미국시장에 판매되고 있는 모델 3를 시작으로 모델 S와 모델 X에 새로운 보안 시스템을 도입한다고 발표했다. 새로운 보안 시스템은 '센트리 모드'라 불리
조회수 102 2019-02-15
글로벌오토뉴스
테슬라, 반려동물 위한 ‘도그 모드’ 공개..특징은?
테슬라가 새로운 차량 기능을 선보였다. 이름은 ‘도그 모드(Dog Mode)′. 테슬라는 14일(현지 시각) 공식 유튜브 채널 등을 통해 차량에 탑승한 동물들
조회수 183 2019-02-15
데일리카
토요타, 가상 충돌 더미 소프트웨어 업데이트 버전 공개
토요타와 토요타 센트럴 R&D 랩스(Central R & D Labs)가 그 동안 개발하여 사용해 오던 가상 충돌 더미 소프트웨어인 THUMS(T
조회수 187 2019-02-14
글로벌오토뉴스
리스트광고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