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2018 지프 레니게이드 2.4 론지튜드 하이 시승기

글로벌오토뉴스 조회 수4,547 등록일 2018.02.09


지프 레니게이드 가솔린 버전을 시승했다. 레니게이드는 SUV의 원조인 지프 브랜드의 모델이다. 하지만 앞 얼굴을 제외하면 지프만의 독창성은 없다. 이탈리아와 미국의 차만들기가 융합된 결과이다. 피아트 500X와 같은 플랫폼을 사용하면서 체로키와 같은 파워트레인을 조합했다. 이론적인 그런 분석과 달리 레니게이드는 적어도 미국시장에서는 포지셔닝을 잘 했다. 지프 레니게이드 2.4 가솔린의 시승 느낌을 적는다.

글 / 채영석 (글로벌오토뉴스 국장)

한 발 뒤로 물러 서 보니 세상이 많이 달라져 있다는 표현을 한다. 오늘날의 자동차 시장이 그렇다. 20세기 말부터 자동차 시승을 해 온 기자의 입장에서 그렇다. SUV의 군웅 할거가 가장 눈에 띄는 것은 누구나 아는 일이지만 그것을 20세기와 비교하면 엄청난 차이가 난다. SUV의 원조인 지프보다 더 많은 모델들이 춘추전국시대를 이루고 있다. 어느 순간 SUV는 시장을 주름잡았고 자동차회사의 수익원으로 확실히 자리잡고 있다.

레니게이드 대시보드 중앙 모니터 위에 SINCE 1941라는 표기가 말해 주듯이 SUV의 원조는 지프다. 미국산 군용차 윌리스가 2차 대전에서 미국군의 실전에 투입된 해다. 즉 지프는 거기에서 시작되었고 레니게이드는 그 혈통을 이어받았다는 것을 주장하고 있다.


그런데 지금 지프의 존재감은 FCA 브랜드 내에서는 강하지만 글로벌 차원에서 보면, 더 정확히는 판매대수로 보면 다양한 브랜드들로부터 도전을 받고 있다. 20세기 말 기아 스포티지가 모노코크 플랫폼을 베이스로 한 스포티지를 내놓고 이어서 토요타가 RAV4를 출시할 때까지만 해도 그러려니 했다. 하지만 혼다 CR-V가 나오면서 SUV 시장은 급변했다.

본격적으로 SUV 붐을 조성한 것은 1997년 등장한 메르세데스 벤츠 ML클래스와 2000년 출시된 BMW X5라고 할 수 있다. 지프를 지금 만나면서 보니 그렇게 정리가 된다. BMW는 그 사이 X1부터 X7까지 풀 라인업을 갖추었고 더 큰 모델 X8도 예고하고 있다. 메르세데스 벤츠는 차명을 바꾸고 소형 SUV까지 추가하면서 파죽지세의 성장을 보이고 있다. 아우디도 Q7을 시작으로 라인업을 늘려 이제는 모든 세그먼트의 모델을 갖추고 있다. Q8도 개발 중이다.

이제는 어느 브랜드가 어떤 SUV를 판매하느냐 보다 이 붐이 언제까지 지속될 지에 대한 관심이 더 많다. 세상은 끊임없이 변한다. 지프도 언제까지나 SUV의 원조라는 것만 주장하고 있을 수 없다. SUV의 상승세도 끝없이 지속되지는 않을 것이다.


SUV의 붐이 인 것은 소비자 측면에서는 오프로더라면 험로주파성, 크로스오버는 다목적성 등 등을 수 있다. 세단과 같은 플랫폼으로 만들어 주행성에서도 큰 차이가 없다. 하지만 들여다 보면 SUV 붐은 자동차회사들의 마케팅의 산물이다. 세단보다 수익성이 높은 SUV에 마케팅 비용을 집중했고 그 결과는 판매 증가로 나타났다.
SUV의 붐을 앞장 서서 조성한 브랜드는 당연히 최대 성장 시장 중국에서 큰 성과를 거두었다. 미국이야 워낙 SUV가 많이 팔렸지만 이제는 왜건 위주의 양상을 보였던 유럽시장까지 SUV 붐이 일고 있다. 그 흐름을 읽지 못한 브랜드들은 판매가 부진했다. 간단하게 그렇게 정리된다.

지프는 SUV전문 브랜드로서 혜택을 충분히 보아 왔다. 2010년 이후 매년 판매 실적을 갱신하고 있다. 2014년에는 2013년 대비 39% 증가한 101만 7,019대를 기록하며 연간 판매 100만대를 돌파했다. 2015년에는 123만 7,538대, 2016년: 140만 1,321대로 파죽지세를 보였다. 다만 2017년에는 138만 8,208대로 약간 주춤했다. 모델 라이프 사이클로 인한 것이다.

무엇보다 미국시장에서 2016년 92만대, 2017년에는 패트리어트의 부진으로 82만대 수준으로 떨어진 것이 주 요인이었다. 그만큼 미국시장에 다양한 SUV들이 등장했다고 할 수 있다. 브랜드 파워만 믿고 라인업 쇄신을 적절히 하지 않으면 안된다는 것을 보여 주고 있다. 끊임없는 라인업의 보강과 쇄신이 필요하다.


Exterior & Interior
?
지프는 앞 얼굴에 일곱 개의 세로 슬롯과 원형 헤드램프 등이 아이콘이다. 같은 아이콘을 사용했지만 체로키와 그랜드 체로키만 익숙한 이들에게 레니게이드는 의외의 등장이었다. 하지만 SUV의 원조가 라인업을 늘리는 것은 당연한 것이었다.


레니게이드 스타일링 디자인의 모티브는 첫 군용 SUV인 윌리스. 그만큼 터프하다. 그에 대해 지프측은 프렌치 불독이라는 별명을 부여하기도 했다. 직선 위주의 디자인이지만 억양을 주어 볼륨감을 살린 것을 두고 하는 표현이다. 시대가 바뀌고 만드는 구성원들의 면면이 달라진 만큼 전체적인 이미지는 미국산 지프와는 취향이 다르다. 측면에서는 특히 지프 브랜드의 공통된 디자인 요소인 사각형 휠 아치가 중심을 잡고 있다. 실제 사용성과는 별도로 이 역시 지프의 아이콘이다.


뒤쪽에서는 ‘제리 캔(Jerry Can)’ 이라고 하는 보조 연료탱크를 연상케 하는 리어 컴비내이션 램프의 디자인이 액센트다. 가운데 X자를 삽입한 것도 흔치 않은 디테일이다. 앞 범퍼와 마찬가지로 차체 컬러와 달리 검정색으로 처리해 정통 SUV의 이미지를 강조하고 있다.


인테리어의 질감은 이 시대의 경쟁 모델들에 비해 아쉬운 감이 있다. 2015년 디젤 버전을 시승했을 때보다 더 크게 다가온다. 물론 다양한 아이디어로 커버하고 있다. 익스트림 스포츠용 고글을 컨셉으로 디자인 된 센터페시아 맨 위쪽의 에어 벤트, 중앙 콘솔 매트에 새겨진 유타주 모압 지역의 지도, 계기판 내에 뿌려진 진흙 느낌의 그래픽 요소 등이 그것이다. 하지만 여전히 옹색한 6.5인치 내비게이션 모니터도 그대로다. 아날로그 감각의 공조 시스템을 위한 다이얼 등도 변화가 필요해 보인다. 계기판이 한글화되어 있지 않은 것도 달라지지 않았다. 이는 테슬라가 그런 것처럼 디지털화하면 해결할 수 있다.


시트는 5인승. 착좌감은 부드럽다. 공간이 넓다고는 할 수 없지만 타이트하지는 않다. 리어 시트는 60 : 40 분할 접이식. 성인 두 명이 편하게 탑승할 수 있는 공간이다. 무릎 공간은 키가 큰 성인에게는 답답할 수도 있다. 화물공간은 직각으로 서있는 D필러로 인한 공간 혜택이 있다. SUV의 성격을 살리기 위한 배려가 많다. 위쪽에 분리형 선반이 있고 아래 플로어 커버를 들어 올리면 다양한 수납 공간이 보인다. 스페어 타이어는 없다.


Powertrain & Impression

시승차의 엔진은 2,360cc 직렬 4기통 멀티 에어 가솔린. 최고출력 175ps/6,400rpm, 최대토크 23.5kgm/3,900rpm로 출력은 2.0리터 디젤버전보다 5마력 높지만 토크는 디젤의 35.7kgm보다 낮다. 변속기는 ZF제 9단 AT. 구동방식은 FF와 4WD 두 가지. 시승차는 앞바퀴 굴림방식이다.

우선은 기어비 점검 순서. 8단 100km/h에서 1,600rpm 부근, 9단에서는 120km/h에서1,600rpm. 레드존은 6,500rpm 부근부터. 정지 상태에서 풀 가속을 하면 6,200rpm 부근에서 시프트 업이 이루어진다. 45km/h에서 2단, 75km/h에서 3단, 115km/h에서 4단으로 변속이 진행된다.


크라이슬러 200을 통해 9단 자동변속기를 처음 선 보였을 때는 8단과 9단 사이에서 히스테릭 한 반응을 보였으나 이제는 안정적으로 속도를 낸다. 다만 90km/h부근에서 9단으로 시프트 업이 되는 메르세데스 벤츠의 그것과는 차이가 있다. 부드럽게 가속을 해도 120km/h가 되어야 9단으로 시프트 업이 이루어진다. 다임러크라이슬러 시절을 떠 올리면 기술 교류가 있었을 법도 한데 나타나는 양상으로 보면 그렇지 않았던 듯하다.

가속감은 매끄럽다. 디젤엔진에 대한 선입견 때문에 상대적으로 더 부드럽게 느껴진다. 배기량이 큰 만큼 파워에서의 차이는 체감할 수 없다. 2.0디젤 버전은 1,630kg이었는데 오늘 시승차는 1,460kg으로 많이 가볍다. 그런 무게 차이로 인해 폭발적인 가속은 아니지만 힘이 부족한 느낌은 없다. 그저 무난하다는 표현이 어울릴 듯하다.


시내 주행에서 그런 특징으로 인해 스트레스 없이 전진한다. 고속도로로 올라서서도 큰 차이가 없다. 다만 고속역으로 올라가는 데는 아무래도 힘에 부치는 느낌은 어쩔 수 없다. 패밀리카로서의 용도를 감안한다면 특별히 부족함이 없지만 상대적으로 디젤의 높은 토크에 비하면 상대적으로 파워가 부족한 것은 사실이다. 디젤 엔진을 거부하고 있는 시대적인 흐름 때문인지 무리없이 받아 들이고 있다는 의견도 없지 않다. 과거 어느 순간 디젤엔진이 시장을 장악했던 것처럼 흐름은 바뀔 것이다. 물론 가솔린 중심이 아니라 전동화로 가겠지만.

가장 두드러진 것은 상당이 시끄러웠던 디젤 버전과의 소음의 차이이다. 외부 소음은 물론이고 실내에서의 침입 정도도 차이가 난다. 디젤 버전 시승시 소음에 대한 아쉬움을 표현했던 기억이 있다.

서스펜션은 앞뒤 모두 맥퍼슨 스트럿 타입. 댐핑 스트로크는 상대적이기는 하지만 디젤 버전에 비해 길게 느껴진다. 노면의 단차도 디젤 버전에 비해 상대적으로 매끄럽게 소화한다. 다리 이음매 등을 타고 넘는 거동이 의외로 세련됐다. 최저 지상고가 높은 오프로드와는 다른 설정으로 인해 차체의 롤링도 억제되어 있다. 전체적인 주행 특성은 도심 주행에 더 비중을 두는 오늘날 유행하는 크로스오버의 특성이다. 세단형보다는 높은 롤 센터 때문에 똑 같은 움직임이 아닌 것도 마찬가지이다.


랙 & 피니언 방식의 스티어링 휠을 중심으로 하는 핸들링 특성은 약 언더. 앞쪽이 무거운 차 특유의 자세다. 응답성은 예상 외로 직설적이고 예민하다. 다만 노면에 따라 가끔씩 약한 오버 스티어 기미가 보인다.

워낙에 첨단 장비들을 만재하고 등장하는 모델들 때문에 레니게이드는 상대적으로 뭔가 허전하다는 느낌이 든다. 하지만 역으로 생각하면 다른 의견도 있을 수 있다. 아무리 자율주행 기술이 발전했다 하더라도 가까운 미래에 구현되지는 않을 것이다. 안전을 위한 장비로써의 역할은 수행하겠지만 스티어링 휠에서 손을 놓고 도로 위를 주행하는 데는 기술적인 문제가 우선이겠지만 그 외에도 해결해야 할 문제가 많다. 그렇다면 실제 사용자의 입장에서 그런 첨단 장비를 얼마나 활용할까 하는 점에 대해 반문할 수도 있을 것이다.

아쉬운 것은 지프만의 독창성이 희석됐다는 점이다. 디젤 시승시에도 이야기한 내용이다. 그렇다고 피아트 그룹의 알파로메오와 같은 주행성도 아니다. 무엇을 주창하는 지를 제시하는 것이 더 좋을 듯싶다. 그것을 글로벌화라고 평가하기도 하고 독창성의 상실 이라고도 한다. 물론 이는 지프만의 문제가 아니다. 글로벌 시장에서 경쟁하고 있는 모델들이 공통적으로 안고 있는 문제다.


과거에는 ‘만인이 원하는 차’라는 개념의 패밀리카는 보편 타당을 전면에 내 세웠다. 하지만 지금은 상황이 다르다. 경쟁자가 많을수록 독창성이 더 중요해진다. 독창성을 살리면서 다양한 트림 구성으로 시장을 세분화하는 시대다.

그럼에도 지프 레니게이드는 선전하고 있다. 2017년 미국시장에서 지프 브랜드는 2016년에 비해 패트리어트가 12만대에서 4만대 수준으로 판매가 떨어지고 체로키가 3만대 가량 줄었다. 두 대의 하락이 전체 판매 감소 요인이었다. 하지만 레니게이드는 10만대 선을 유지했다. 레니게이드의 차별성은 디자인이라는 의견을 읽은 기억이 있다. 다르다는 점이 중요하다는 얘기이다. 더불어 한국시장에서의 경쟁력 포인트와 다르다는 것을 말해준다. 시장에 따라 반응이 다른 것은 당연하다.


지프 레니게이드 2.4 론지튜드 하이 제원

크기
전장Ⅹ전폭Ⅹ전고 : 4,255Ⅹ1,805Ⅹ1,695mm.
휠 베이스 : 2,570mm
트레드 앞/뒤 : 1,551/1,553mm
공차 중량 : 1,460kg
트렁크 용량 : 524~1,438리터

엔진
형식 : 2.4L I4 MultiAir
배기량 : 2,360cc
압축비 : 10.0:1
최고출력 : 175ps/6400rpm
최대토크 : 23.5kgm/3900rpm
연료탱크 용량 : 48리터

변속기
형식 : 9단 AT
기어비 : 4.70/2.84/1.91/1.38/1.00/0.81/0.70/0.58/0.48/R 3.81
최종 감속비 : 3.734

섀시
서스펜션 앞/뒤 : 맥퍼슨 스트럿/ 맥퍼슨 스트럿
브레이크 앞/뒤 : V디스크 / 디스크
스티어링 : 랙 & 피니언
구동방식 : 앞바퀴 굴림방식
타이어 : P215/60R17 / P215/60R17

성능
복합연비 : 10.0 km/리터
이산화탄소 배출량 : 171 g/km
최소회전 반경 : 5.5m

시판가격
3,580만원 (부가세 포함)

(작성일자 : 2018년 2월 8일)
<저작권자(c) 글로벌오토뉴스(www.global-auto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명
    지프
    모기업
    Fiat Chrysler Automobiles
    창립일
    1940년
    슬로건
    Go Anywhere, Do Anything
  • 지프 지프 Renegade 종합정보
    2015.09 출시 소형SUV 01월 판매 : 45대
    휘발유, 경유 1956~2360cc 복합연비 10.0~11.6 ㎞/ℓ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 danawa 2018.02.12
    사진은 이쁜데 실물 보면 븅신 같애
    0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 danawa 2018.02.12
    성능은 더 저질... 급브레이크 밟으면 뒷바퀴들리는 묘기가 가능한 차
    0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 facebook 2018.02.18
    어이쿠 이 발자국소리들은 뭐지
    0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1

핫클릭

명불허전 브랜드의 폭발적 성장에 기여한 孝車
자동차업계는 여러 불문율이 있다. 대표적인 것이 매년 1월 실적의 고전이다. 업계는 모델 별 연식이 바뀌기 전 달인 12월에 공격적인 프로모션을 진행하는 것과
조회수 1,306 2018-02-18
오토헤럴드
BMW 2세대 뉴 X4 공개 덩치 키우고 무게 줄이고
BMW가 4년만에 완전히 새로워진 2세대 뉴 X4를 공개했다. 풀체인지 X4는 향상된 주행성능과 스포티함을 강조하는 외관 디자인, 세련된 인테리어 및 첨단 드라
조회수 951 2018-02-18
오토헤럴드
폐쇄되는 한국지엠 군산공장..크루즈올란도 생산 “어쩌나”
한국지엠이 군산공장의 폐쇄 조치를 발표함에 따라 군산에서 생산되고 있는 차종들의 존폐유무가 주목된다. 14일 한국지엠에 따르면, 최근 폐쇄를 결정한 한…
조회수 2,903 2018-02-14
데일리카
폭스바겐, 신형 파사트 GT 본격 계약 돌입...4320만원부터
폭스바겐코리아가 지난 2월 1일 파사트 GT 사전공개 행사를 실시한 데 이어, 오는 15일부터 전국 전시장에 신형 파사트 GT 실물 차량 전시를 시작하며 본격적
조회수 3,640 2018-02-14
오토헤럴드
[포토] 심장까지 바꿨다...6년만에 풀체인지된 신형 K3
[M오토데일리 박상우 기자] 기아자동차가 풀체인지 모델 '올 뉴 K3'(신형 K3)를 공개하고 사전계약에 돌입했다.신형 K3는 지난 2012년 1
조회수 5,467 2018-02-13
오토데일리
기아차, 가격 경쟁력 높인 ‘쏘렌토 넘버원 에디션’ 출시..가격은 3180만원
기아차가 쏘렌토의 가격 경쟁력을 강화하고 싼타페의 인기에 견제구를 날린다. 기아자동차는 12일 고객 선호도가 높은 2.2 프레스티지 트림에 스마트 내비게…
조회수 12,269 2018-02-12
데일리카
역시 대단한 파괴력 신형 싼타페, 사흘 만에 1만1천여 대 계약
[M 오토데일리 이상원기자] 올해 최고의 기대작으로 손꼽히는 현대자동차의 신형 싼타페가 초반부터 대단한 파괴력을 선보이고 있다.현대차에 따르면 지난 7일부터 사
조회수 8,325 2018-02-12
오토데일리

최신소식 모아보기 - 국내

기아차가 K3에 적용한 ‘스마트스트림’의 보증을 연장한 배경은?
기아차가 신형 K3 출고 고객을 대상으로 파워트레인 보증 연장을 2배 늘이기로 결정해 그 배경에 관심이 쏠린다. 14일 기아자동차는 지난 13일 서울 광장동…
조회수 980 2018-02-18
데일리카
청와대 국민 청원 한국GM 대신 폭스바겐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한국GM을 퇴출 시키고 대신 폭스바겐을 들여 와 달라는 내용이 올라와 주목을 끌고 있다.13일 게시된 글에는 "현재 한국GM을 정부에서
조회수 1,072 2018-02-14
오토헤럴드
쉐보레,
쉐보레 스파크와 말리부, 트랙스가 ‘2018 대한민국 브랜드 명예의 전당’ 에서 차급별 최우수 브랜드로 선정되는 영예를 안았다. 산업정책연구원이 주관하고 산업통
조회수 599 2018-02-14
오토헤럴드
벤츠 GLS·BMW X6 등 54개 차종 3302대 리콜..원인은?
벤츠와 BMW 등 54개 차종 총 3302대가 리콜된다. 국토교통부는 2개 업체에서 수입해 판매한 총 54개 차종 3302대에서 제작결함이 발견되어 자발적으
조회수 972 2018-02-14
데일리카
국내서 시험 주행 중인 아우디 신형 A8, 시판은 언제?
[M 오토데일리 차진재기자] 국내 출시를 앞두고 시험 주행 중인 신형 A8 테스트카가 서울 시내서 포착됐다. 첨단 기술이 대거 탑재된 4세대 신형 A8은 지난해
조회수 4,972 2018-02-13
오토데일리
르노삼성, “상반기 클리오 투입..SM7 단종 계획 없어”
르노삼성이 올해 상반기 클리오를 투입하고 라인업을 강화한다. 이와 함께, 르노삼성 SM7의 후속 모델 개발과 단종 계획은 현재까지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
조회수 5,699 2018-02-13
데일리카
기아차, 새 엔진 적용한 올 뉴 K3 출시..가격은 1590만~2240만원
차세대 파워트레인을 적용한 신형 K3가 국내 시장에 출시된다. 기아자동차는 13일 서울 광장동에 위치한 워커힐 호텔에서 출시회를 갖고 본격적인 사전계약…
조회수 12,978 2018-02-13
데일리카

최신소식 모아보기 - 해외

투톤으로 멋을 낸 2019 메르세데스 마이바흐 S-클래스
벤츠의 최상위 플래그십 메르세데스-마이바흐 S 클래스의 최신 버전이 3월 열리는제네바 모터쇼에서 세계 최초로 공개된다. 2019 메르세데스-마이바흐 S 클래스는
조회수 647 2018-02-18
오토헤럴드
벤츠, 신형 G-클래스 ′AMG G 63′ 공개..최강의 오프로더
메르세데스-벤츠가 13일(현지시각) 신형 G-클래스의 AMG 버전인 AMG G 63을 공개했다. 1979년 오리지널 G-클래스의 아이덴티티와 최신기술을 더한
조회수 2,168 2018-02-14
데일리카
롤스로이스 SUV 차명은 ‘컬리넌’..세계에서 가장 큰 다이아몬드서 유래
롤스로이스의 첫 럭셔리 SUV의 차명은 ‘컬리넌’으로 확정됐다. 14일 롤스로이스모터카에 따르면, 롤스로이스는 지난 13일(현지 시각) ‘프로젝트 컬리넌’으로
조회수 531 2018-02-14
데일리카
車업체들, 모터쇼 기피현상 심화. 벤츠, 내년 디트로이트모터쇼 불참 선언
[M 오토데일리 이상원기자] 독일 메르세데스 벤츠가 내년 미국 디트로이트모터쇼 불참을 선언했다.지난 달 열린 '2018 디트로이트국제오토쇼'에서
조회수 274 2018-02-14
오토데일리
레인지로버 스포츠 PHEV 999개의 계단 정복
레인지로버 스포츠의 플러그인 하이브리드(PHEV)가 중국 장가계 천문산의 99개 굽이길과 999개 계단을 정복했다.장가계의 대표적인 명소인 천국의 문(eaven
조회수 452 2018-02-13
오토헤럴드
혼다코리아, 녹 발생 관련 공식 입장 발표..260억원 규모 서비스 실시
혼다코리아가 녹 발생 이슈에 대한 공식 입장을 발표했다. 혼다코리아는 공식 입장문을 통해 “약 1만9000명 고객에게 총 260억원에 해당하는 특별 서비스를
조회수 462 2018-02-13
데일리카

최신 시승기

‘만족감(가속. 정숙)과 아쉬움(연비) 교차’, 제네시스 G80 디젤 시승기
[M 오토데일리 이상원기자] 현대자동차의 고급차 제네시스브랜드가 대형세단 제네시스 G80 디젤버전을 내놨다. 작년 7월 출시된 제네시스 G70에 이은 두 번째
조회수 261 2018-02-18
오토데일리
[시승기]  남자의 가족을 위한 이유있는 선택, 혼다 파일럿
[M 오토데일리 차진재기자] 포드 익스플로러가 군림하고 있던 수입 대형 SUV 시장에 변화의 바람이 불고 있다. 강력한 파워와 넓은 실내 공간을 앞세운 혼다의
조회수 1,749 2018-02-12
오토데일리
2018 지프 레니게이드 2.4 론지튜드 하이 시승기
지프 레니게이드 가솔린 버전을 시승했다. 레니게이드는 SUV의 원조인 지프 브랜드의 모델이다. 하지만 앞 얼굴을 제외하면 지프만의 독창성은 없다. 이탈리아와 미
조회수 4,547 2018-02-09
글로벌오토뉴스

전기차 소식

르노삼성, 전기차 밴 투입·조에 출시 가능성..트위지는 국산화(?)
르노삼성이 전기차 라인업을 적극 강화할 계획이라고 밝혀 주목된다. 14일 르노삼성자동차에 따르면, 르노삼성은 올해 하반기 EV 밴을 국내 시장에 투입하…
조회수 447 2018-02-18
데일리카
골목 누비는 초소형 전기차, 중소기업 중심 지원해야
1~2인승 초소형 전기차 시장인 마이크로 모빌리티 시장이 기지개를 펴기 시작했다. 일반 고속 전기차 시장은 연간 최대 5만 대 이상 확장했고 수년 전부터 가능성
조회수 1,882 2018-02-12
오토헤럴드
중국판 카카오 디디추싱, 전기차 공유 플랫폼 구축. 기아차 등 12개 업체 참여
[M 오토데일리 이상원기자] 중국 최대 차량 공유서비스업체인 디디추싱(Didi Chuxing)이 중국에서 전기자동차 공유 네트워크 구축에 나섰다. 여기에는 기아
조회수 231 2018-02-08
오토데일리
닛산·인피니티, 5년 內 6개 전기차 모델 출시 계획..시장 공략 ‘박차’
닛산과 인피니티가 향후 5년 안에 총 6종의 전기차를 선보일 계획이어서 주목된다. 8일 해외 자동차 전문 매체 오토모티브뉴스에 따르면, 히라이 토시히로 …
조회수 421 2018-02-08
데일리카

이런저런 생각, 자동차 칼럼

[구상 칼럼] 아프리카의 자동차 메이커 ‘모비우스’..디자인 특징은?
최근에 아프리카(Africa) 대륙의 산업화와 자동차산업에 대한 관심이 생겨나고 있는 듯하다. 이미 인도에서도 아프리카를 무대로 하는 사업이 활기를 띠고 있다…
조회수 125 2018-02-18
데일리카
[임기상 칼럼] 설 전날 저녁 6~8시, 교통사고 급증..대책은?
우리나라 교통사고 사망자 수는 OECD 국가 중에서 상위권에 속한다. 2012년 5400 명, 2013년에는 5000 명, 2014년에는 4800 명 선으로 3
조회수 76 2018-02-18
데일리카
꽉 막힌 귀성길,피곤함 날려줄 탐나는 미니밴 TOP4
설 연휴 기간 동안 귀성 및 귀경길 평균 소요시간은 서울에서 부산까지 7시간 20분, 서울에서 광주 6시간 30분 정도로 평소보다 대략 The post 꽉 막힌
조회수 577 2018-02-18
카가이
[칼럼] 한국GM 공장 폐쇄와 쌍용차 생산량 증대
한국GM 군산 공장이 결국 문을 닫기로 했다. 최근의 GM 행보로 봤을 때 지난 3년간 가동률이 20%에 불과한 군산 공장을 계속 놔두지 않을 것이라는 예상은
조회수 379 2018-02-13
오토헤럴드

테크/팁 소식

자동차 좌석에 명당이, 앉는 위치 100% 활용법
올 설 명절 귀성 및 귀경길 정체는 예년보다 심할 것으로 예상된다. 평창 동계올림픽이 열리고 있고 연휴도 짧아서다. 따라서 교통사고 위험성이 어느 때 높다는 전
조회수 760 2018-02-12
오토헤럴드
운전면허증 자진 반납하는 고령 운전자, 교통비 지원 받는다.
[M 오토데일리 임원민기자] 도로교통공단 부산 남부운전면허시험장이 부산시와 협력, 고령자의 교통안전을 위해 올 하반기부터 고령자 운전면허증 자진 반납 시 대중교
조회수 280 2018-02-12
오토데일리
르노삼성·토요타·닛산이 사용하는 무단변속기..장점과 단점은?
무단 변속기로 불리는 CVT(Continuously Variable Transmission)는 말 그대로 단수가 없는 것이 특징이다. 일반적인 변속기의 톱니바퀴
조회수 1,602 2018-02-09
데일리카
리스트광고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