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다나와 자동차

[분석]한파가 닥치면 연비가 나빠진다는데..

카가이 조회 수719 등록일 2018.01.12

영하 10도가 넘는 한파가 닥친 요즘, 차량 운행에 애로사항이 많아진다. 배터리 방전으로 시동이 안 걸리거나 문이 얼어붙는 경우도 생긴다. 난방을 위해 공회전하는 경우도 다반사다. 많은 운전자들이 추위가 찾아오면 연비가 나빠진다는 불평을 털어 놓기도 한다.

 

그렇다면 왜 겨울철에 차량의 연비가 낮아질까. 이유를 알아보자.

 

겨울철 시동을 걸었을 때, 엔진이 최적의 상태로 작동하기 위해서는 연소실이 적정 온도까지 상승해야 한다. 따라서 차가운 엔진의 온도를 높이기 위해서는 냉각수의 온도를 80~90도로 유지해야 한다. 하지만 겨울철 외기 온도가 낮기 때문에 냉각수의 온도를 상승시키는데 더디다. 차가운 공기의 유입으로 연료의 증발성 또한 약화돼 엔진에 평소보다 농후한 연료를 분사한다. 이는 연료의 분사량이 늘어나면서 연비가 나빠진다. 가장 큰 원인이다.

 

열선 시트, 열선 스티어링 휠, 유리창 성에 제거 등은 겨울철 주로 사용하는 기능이다. 계절 특성상 밤이 길어지면서 전조등 사용시간 또한 늘어난다. 따라서 겨울철에 많은 전기를 소비한다. 소비된 전력에 알맞게 배터리를 적정 충전 상태로 유지하려면 발전기를 돌려야 하고 이런 가동 시간이 증가한다. 결과적으로 연료 사용량이 늘어나 내연기관 차 뿐만 아니라 하이브리드 차의 연비 하락의 주된 원인이 된다.

 

또 겨울철 운전자의 운전습관도 중요하다. 추운 날씨 탓에 사람들은 차에 타자마자 히터를 강하게 튼다. 충분히 예열되지 않은 상태에서 따뜻한 바람은 나올 수 없다. 따라서 엔진온도를 높이기 위해 운전자들은 운전 전에 시동을 미리 걸어두거나 기어를 중립에 놓고 가속페달을 밟는다. 이는 공회전 기간 동안 연료의 분사가 계속적으로 이루어지기 때문에 연료소비율이 증가해 연비가 나빠진다.

 

마지막으로 겨울철에는 외부 온도가 낮아지면 공기의 밀도가 높아지고 체적이 줄어든다. 이로 인해 타이어의 공기압이 줄어든다. 이는 타이어가 전체적으로 퍼지게 되고 지면에 닿는 타이어의 면적이 넓어지면서 마찰이 심해져 연비가 나빠진다.

 

그럼 겨울철 연비를 좋게 하는 방법은 무엇이 있을까?

 

겨울철 엔진 공회전 시간을 줄이면 불필요한 연료 소비를 막을 수 있다. 요즘 대부분 차량은 구형 기계식이 아닌 전자식 엔진을 장착하고 있다. 엔진에서는 냉각수, 엔진 온도 등 정확한 공기량을 바탕으로 연료를 제어 분사한다. 따라서 긴 시간 예열할 필요가 없다. 운전자는 시동을 걸고 간단히 타이어 상태를 점검한 뒤 출발하면 된다. 이때 급출발, 급가속을 피하고 최소 5분까지는 시속 20km로 천천히 주행하면서 서서히 속도를 높여준다.

 

엔진오일도 체크하자. 점도가 낮은 엔진오일 같은 경우 엔진에 쉽게 스며들어 최대 5%의 연료 소비량을 낮춘다. 또 오일을 채울 때는 끝까지 채우지 말고, 80% 정도만 유지한다. 그리고 에어 클리너를 주기적으로 관리하자. 시간이 지날수록 필터 내에 쌓인 각종 이물질은 공기의 유입을 방해한다. 이는 공기와 연료가 혼합하는데 큰 영향을 미쳐 연비를 떨어뜨린다. 따라서 엔진오일, 에어필터 등의 소모품을 주기적으로 점검하고 교체하는 것이 중요하다.

 

영하의 날씨에는 공기 밀도는 높아지고 부피는 줄어든다. 다른 계절보다 특히 겨울철 타이어 공기압이 평소보다 더 많이 빠져나간다. 따라서 겨울철에는 월 1회 이상의 공기압 점검이 필수다. 그리고 타이어에는 에너지 소비 효율 등급이 표시되어있다. 이 등급은 타이어의 회전 저항, 제동력 등을 측정하여 등급을 매긴 것이다. 때문에 효율이 높은 타이어를 사용할수록 차량의 연비 또한 좋아진다.

 

마지막으로 가장 중요한 포인트! 차의 무게를 줄이자. 무게증가에 따른 지면과의 마찰력 증가로 인해 연비가 나빠진다. 물리학의 법칙이다. 불필요한 짐을 덜어 무게를 줄이는 것이 겨울철 연비를 높이는 또 다른 방법이다.

 

 

이재성 에디터(자동차 정비기능사) carguy@carguy.kr

The post [분석]한파가 닥치면 연비가 나빠진다는데.. appeared first on CARGUY | 카가이.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핫클릭

폭스바겐, 내년 초 페이스리프트 파사트 공개 예정..달라지는 점은?
폭스바겐이 2019 파사트 페이스리프트를 공개할 예정이다. 18일 해외 자동차 전문 매체 오토 익스프레스에 따르면 파사트는 이번 페이스리프트를 통해 업데…
조회수 615 2018-09-19
데일리카
배우 구혜선도 탄다는 경차..안 팔리는 바로 그 이유가...
국내 자동차 시장에서 경차 판매량이 20개월 연속 감소했다. 18일 한국자동차산업협회에 따르면 올해 7월 경차 판매는 1만1068대를 기록했다. 이는 지난해
조회수 921 2018-09-19
데일리카
평양 백화원 영빈관에 등장한 렉서스 플래그십 SUV
역사적인 남북정상회담이 열리는 평양에서 렉서스 브랜드의 대형 SUV가 18일 오전 실시간으로 포착됐다. 문재인 대통령이 김정은 위원장과 함께 후미가 오픈된 세미
조회수 1,325 2018-09-18
오토헤럴드
신분 상승 노리는 현대차, 파리모터쇼 N 라인에 주력
브랜드 가치를 높여 신분 상승을 노리고 있는 현대차의 지향점은 크게 두 가지다. 북미 시장은 제네시스 브랜드로 프리미엄 가치를 높이고 유럽에서는 N 브랜드로 고
조회수 1,239 2018-09-17
오토헤럴드

최신소식 모아보기 - 국내

현대차, 증강현실 내비 개발...스위스 웨이레이 전략 투자
스마트 모빌리티에 광폭 행보를 보이고 있는 현대차가 이번에는 스위스 홀로그램 전문 업체인 웨이레이에 전략 투자를 단행했다. 2012년 설립된 웨이레이는 전체 직
조회수 111 2018-09-19
오토헤럴드
북미 올해의 차 후보에  G70,  벨로스터, K3 선정
북미 올해의 차 선정 주최측은 '2019 북미 올해의 차' 승용차 부분의 후보를 발표했다. 북미 올해의 차는 올해로 26회째로 미국과 캐나다에 거주하는 약 50
조회수 361 2018-09-18
글로벌오토뉴스
치열해지는 준중형세단 시장..르노삼성 SM3의 틈새 전략은?
르노삼성이 SM3의 차별화 전략을 강조하고 있어 눈길을 모은다. 18일 르노삼성에 따르면, 준중형세단 SM3는 경차나 소형차 수준의 판매 가격으로 동급 대비
조회수 1,067 2018-09-18
데일리카
캠리 잡겠다던 신형 어코드의 선전포고는 엄포였나
혼다코리아는 10세대 신형 어코드를 출시하면서 경쟁모델인 토요타코리아 캠리와의 정면승부를 예고했다. 하지만 지난 5월 출시 이후, 3개월 간의 성적표를 살펴보니
조회수 1,228 2018-09-18
오토헤럴드
유럽시장 평정한 르노 클리오..침체된 소형차 시장 반전 시킬까?
르노의 해치백 클리오가 침체일로를 달리던 국내 소형차 시장에서 시장 분위기를 띄우는 메이커로 자리잡을 수 있을까? 17일 업계에 따르면, 다소 주춤했던 …
조회수 467 2018-09-17
데일리카
현대차 코나와 싼타페, 2019 북미 올해의 SUV 후보 올라
북미 올해의 차 선정 주최측은 '2019 북미 올해의 SUV' 후보 차종 12개 차량을 공개했다. 북미 올해의 SUV는 미국과 캐나다에 거주하는 약 50명의 언
조회수 104 2018-09-17
글로벌오토뉴스

최신소식 모아보기 - 해외

MINI, 브렉시트(Brexit) 이후 한 달간 영국 공장 패쇄 결정
안팎으로 단종설에 휘말리고 있는 미니가 이번에는 한달여 간 공장을 패쇄하기로 결정했다. 미니의 정신적 고향이자 주요 생산기지인 영국에서 벌어지는 일이다. 최근
조회수 103 2018-09-19
오토헤럴드
복고의 부활, 페라리 SP1 & SP2 한정판 모델의 새로운 등장
페라리가 바로 어제 새로운 두 가지 한정판 모델을 공개했다. 이름은 'SP1'과 'SP2'. 두 모델은 페라리의 가장 강력한 812
조회수 199 2018-09-19
오토헤럴드
람보르기니, 에어로다이나믹 강화
람보르기니 모터스포츠 담당 부서 스콰드라 코르세가 람보르기니 슈퍼 트로페오 유럽 뉘르부르크링 라운드에서 새로운 우라칸 GT3 에보를 선보였다.해당 모델은 우라칸
조회수 95 2018-09-19
오토헤럴드
메르세데스-AMG가 공개한 핫해치 A 35..골프 R과 경쟁
메르세데스-AMG가 18일(현지시각) A-클래스에 추가되는 새로운 고성능 모델 AMG A 35를 공개했다. AMG A 45 아래에 포지셔닝 되는 A 35는 AM
조회수 138 2018-09-19
데일리카
[프리뷰] 아우디 E-트론
아우디가 그 동안 위장 패턴으로 모습을 가리고 있던 배터리 전기 SUV인 E-트론을 완벽한 모습으로 공개했다. 디자인상으로 Q8과 Q3의 특징을 전부 갖고 있는
조회수 712 2018-09-18
글로벌오토뉴스
기아차 신형 씨드 GT 공개, 우리도 원하는 핫해치
오는 10월 열리는 2018 파리모터쇼에서 공식 데뷔하는 기아차 씨드 GT(CEED GT)의 이미지가 공개됐다. 유럽 전략형 모델인 씨드 GT는 프로 씨드를 베
조회수 1,385 2018-09-17
오토헤럴드
메르세데스 AMG의 콤팩트 버전 A35 티저 공개
메르세데스-AMG가 신형 A-클래스의 고성능 버전 A35를 오는 10월 파리 모터쇼에서 공개한다고 밝히고 3장의 티저 이미지를 공개했다. A35는 300마력의
조회수 345 2018-09-17
오토헤럴드

최신 시승기

[시승기] 야성적이면서도 매력적인 스포츠 쿠페..인피니티 Q60S
인피니티(Infiniti)는 일본차 닛산의 고급 브랜드에 속하는데, 처음으로 선보인 건 지난 1989년의 일이다. 대중차 이미지가 강한 닛산이 북미시장을 공략하
조회수 167 2018-09-19
데일리카
[시승기] 사륜구동의 진가를 알 수 있는 SUV..르노삼성 QM6
SUV 하면 그 주력은 디젤 엔진이지만, QM6는 가솔린이 주력이다. 물론, 디젤도 있지만 말이다. 때문에 QM6 디젤은 그 빛이 강하게 드러나지 않는 게 사
조회수 295 2018-09-18
데일리카
지프 6세대 랭글러 사하라 시승기
지프의 정통 오프로더 랭글러 6세대 모델을 시승했다. 리지드 액슬의 채용은 그대로이지만 2.0리터 직렬 4기통 엔진을 추가하고 풀 타임 4WD를 처음으로 도입한
조회수 438 2018-09-17
글로벌오토뉴스
[퓨어드라이브] 메르세데스-벤츠 GLC 350e 4Matic Premium
객관적이고 순수한 자동차 영상정보 - 퓨어 드라이브
조회수 334 2018-09-17
다나와자동차
쉐보레 스파크 페이스리프트 시승기
경차가 갖고 있는 이미지는 어떤 것일까를 진지하게 고민해 본 적이 있다. 국내에 처음으로 경차인 티코가 등장했을 때, 이 차를 비하하는 여론도 있었고 어떤 이들
조회수 377 2018-09-17
글로벌오토뉴스

전기차 소식

폭스바겐, 전차종에 전기차 구축 2022년까지 10만대 보급
폭스바겐 그룹이 바로 어제(17일, 현지시각) 향후 2022년까지 전기차 10만대를 보급하겠다고 선언했다. 간혹 인터뷰를 통해 자사의 전동화 계획을 암시한 바는
조회수 197 2018-09-18
오토헤럴드
닛산, 고급형 배터리 전기차 2020년 출시 예정
닛산자동차가 2020년부터 고급형 배터리 전기차를 양산한다고 발표했다. 해외시장에서는인피니티 브랜드로, 일본에서는 닛산 브랜드로 판매된다. 2010년리프를 출시
조회수 508 2018-09-17
글로벌오토뉴스
코나 전기모터 이식한 아이오닉 일렉트릭 튜닝카..과연 성능은?
현대차가 특별한 아이오닉 전기차를 공개했다. 코나 일렉트릭의 동력계통을 적용해 출력을 끌어올린 것이 특징이다. 현대자동차는 13일 미국 옵티마배터리가…
조회수 352 2018-09-13
데일리카

이런저런 생각, 자동차 칼럼

[불란서 자동차#8] 트럭에서 킥보드
서울의 1/6에 해당하는 105㎢의 면적을 지닌 프랑스의 수도 파리는 1950년대 인구수가 약 290만명으로 절정에 달한 이후 계속 감소 추세를 보이다 최근 몇
조회수 139 2018-09-19
오토헤럴드
[구상 칼럼] 반란의 디자인일까?..현대차 ‘더 뉴 아반떼’ 특징은...
새로 등장한지 3년째가 되는 아반테가 페이스 리프트(face lift)를 통해 더 뉴 아반떼(The New Avante)라는 이름으로 나왔다. 신차로 등장한
조회수 199 2018-09-19
데일리카
[김필수 칼럼] 실마리 못찾는 자동차 급발진 사고..과연 해결 방안은?
자동차 급발진 문제는 어제오늘의 일이 아니다. 지난 1980년 초에 자동차에 전자제어장치가 포함되면서 동시 발생하기 시작한 문제로 핵심 원인 중의 하나로 지…
조회수 719 2018-09-17
데일리카
[구상 칼럼] 각진 카리스마..37년전 코란도를 다시 만날 수는 없을까?
이제는 SUV의 전성시대이며, 대부분의 SUV들이 이른바 크로스오버에 도시형 차량들이지만, 여전히 본래의 하드코어적인 모습을 지키는 차들 또한 여전히 굳건하…
조회수 776 2018-09-13
데일리카

테크/팁 소식

현대엠엔소프트, 내비게이션 소프트웨어 9월 정기 업데이트 시행
현대엠엔소프트(대표 홍지수)가 추석 연휴를 앞두고 ‘지니’, ‘지니넥스트’, ‘맵피’ 등 주요 내비게이션 소프트웨어의 9월 정기 업데이트를 시행한다고 18일 밝
조회수 66 2018-09-19
뉴스탭
르노 닛산 미쓰비시 얼라이언스, 구글과 제휴... 인포테인먼트 강화
르노 닛산 미쓰비시 얼라이언스는 구글과의 제휴를 통해 안드로이드 기반의 인포테인먼트 시스템과 차량용 어플리케이션을 개발한다고 발표했다. 3개사는 2021년부터
조회수 61 2018-09-19
글로벌오토뉴스
자동차 급발진 문제는 어제오늘의 일이 아니다. 지난 1980년 초부터 전자제어장치가 사용되기 시작한 자동차에서 발생하기 시작한 문제다. 핵심 원인 중 하나로 지
조회수 240 2018-09-17
오토헤럴드
BMW, 유럽 사양 차종에 디지털키 적용
BMW 그룹은 신형 BMW '8 시리즈 쿠페'와 신형 BMW X5 의 유럽 사양 차량에 디지털 키를 적용한다고 발표했다. BMW의 디지털 키는 물리적인 키가 없
조회수 248 2018-09-17
글로벌오토뉴스
리스트광고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