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칼럼]경차 고급화…일본에서만 가능할까?

카가이 조회 수756 등록일 2018.01.12

경차의 왕국이라 불리는 일본에선 다양한 수요층을 흡수할 수 있는 경차들이 출시된다. 특히 고령화 인구의 증가 추세가 이어지면서 실용성을 강조하는 60대 이상의 소비자들까지 경차를 찾았고 이는 경차 고급화를 불러왔다. 일본 국민의 경차 사랑과 시장 확대에 자동차 업체들은 기술개발에 많은 투자를 했고 기술력은 성장했다. 경차의 고급화는 2000만원 대의 경차를 만들기도 했다. 하지만 터무니 없이 가격만 비싸진 것이 아니다. 스포츠카 형태의 경차가 생겨나는가 하면 박스카 형태의 경차는 다양한 소비자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660cc로 제한된 배기량과 작은 크기에도 연비는 뛰어나고 주행성능도 답답하지 않다. 다양한 매력을 가진 50여종에 이르는 경차는 부러움을 남긴다.

국내 경차 역시 고급화가 시작됐다. 중형차 못지 않은 열선 핸들, 전방추돌경고장치 편의장치 추가에 이어 이미 운전•조수석 열선 시트는 기본으로 선택할 수 있게했다. 편의성 측면에서 고급화되는 것으로 다가갔다. 그 결과 옵션이 잔뜩 달려 무게가 증가해 연비는 나빠졌고 준중형차 엔트리 모델과의 가격 경쟁력에서 큰 차이가 없어졌다. 경차 기본기는 뛰어난 연비와 작은 엔진에서 오는 답답한 주행 성능을 해결하는 것이 아닌 편의장비만 붙인 결과 소비자들은 차값만 올라간다며 불만을 드러낸다. 기본기를 갖춘 경차가 고급화된다면 국내 소비자들 역시 비싼 가격을 지불하고서도 구매할 의사가 있는 고객은 상당할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국내 완성차 업체는 경차 시장에서 전력 투구하는 모습은 찾아볼 수 없다. 과연 다양화된 경차의 등장으로 선택의 폭이 넓어 질 수 있을까?

 

국산 경차의 고급화… 해결해야할 과제는?

오픈에어링을 느낄 수 있는 경차, 혼다 S660

국내에서도 인기를 끌며 직수입이 되었던 스즈키 허슬러의 연비는 약 24km/l, 스포츠형 경차 s660 역시 20km가 넘는다. 반면 국내에서 판매되는 경차 3종의 연비는 11~13km/l에 불과하다. 오르라는 연비는 오르지 않고 각종 편의장비를 추가해 가격만 오르는 모양새다.

실제로 경차를 구매대상에 올려놓고 고민을 하고 있는 A씨(28, 남)는 “경차를 타면 기름값 절약 등으로 경제적인 혜택이 많을 것이라 예상했지만 유지비 면에서 준중형이나 소형SUV와 큰 차이를 보이지 않을 것 같다”며 ” 차량의 가격 역시 각종 옵션을 추가하면 준중형 엔트리급 차량과 맞먹는다”고 말했다. 이어 “연비가 생각했던 것보다 좋지 않아 구매를 망설이게 한다”고 덧붙혔다.

경차 구매시 소비자들이 피부로 느낄만한 혜택으로 취등록세 면제, 고속도로 통행료·공영 주차장 50% 할인을 꼽을 수 있다. 하지만 유지비가 크게 차이나지 않는다면 취등록세 100만 원 남짓을 포기하고 더욱 실용적이고 안정적인 차종을 선택하겠다는 결론에 이른다. 고속도로를 자주 이용하지 않는 소비자들은 연비에서 큰 차이를 보이지 않는 경차를 구매 목록에서 제외하게 되는 것이다. 이는 국내 경·소형차의 시장이 줄어드는 가장 큰 이유다. 경·소형차가 40% 가량 차지하는 유럽 일본과 비교했을때 국내 경차 시장은 13%대로 인구수·토지 면적 대비 점유율이 매우낮다.

국내 경차가 고급화 되는데 가장 큰 걸림돌은 각종 편의장비만을 더해 값을 올리는 현실이다. 값을 올리는데서 끝나는 것이 아닌 연료 효율성과 기술력을 갖춘 모델의출시가 필요한 때이다. 국내에서도 다양한 매력을 가진 경차라면 비싼 가격이라도 값을 지불할 고객은 상당하다.

다양한 수입 경차 왜안들어올까?

국내 경차 규격의 최대 피해자인 스마트 포투

 

소비자들은 수입 경차가 유입 되어 선택지를 넓혀줬으면 한다. 높은 브랜드 벨류에 독특한 디자인이 소유욕을 자극한다. 하지만 현재 경차는 자동차관리법에 명시된 배기량 1000㏄ 이하로 길이 3600㎜, 너비 1600㎜, 높이 2000㎜ 이하의 규격을 맞춰야 경차 혜택을 받을 수 있다. 배기량 측면에서는 큰 문제가 없지만 크기 기준이 유럽, 일본과 상이해 배기량이 1000cc에 미치지 못하는 차량들도 국내에 들여오면 경차 대접을 받지 못하는 경우가 많다. 벤츠 스마트 포투는 누가봐도 경차 크기로 경차혜택을 누릴 수 있을 것 같지만 전폭이 살짝 벗어나 국내에서 경차 혜택을 받지 못한다.국가 별로 상이한 경차 기준이 다양한 경차의 유입을 막는 것이 아쉬울따름이다.

 

싸다는 이유로 생긴 경차 무시 문화 언제까지?

경차가 무시를 받기 시작한 것은 IMF때로 거슬러 올라간다. 당시 경제상태가 어려워지며 많은 사람들이 경차를 선택했다. 없는 사람이 탄다는 인식이 박힌 후 경차를 타고 나가면 경적과 상향등을 비추는 행위는 주변에서 쉽게 볼 수 있는 일이 됐다. 최근에는 경차 상향등 복수 스티커가 이슈화되며 이러한 문제는 도마위에 올랐다. 하지만 최근 변화가 감지됐다. 개성있고 연비좋은 경차라면 비싼 돈을 지불하고서도 구매하겠다는 소비자가 많다는 것이 입증이 되었다. 국내에 직수입을 거치면 2000만 원을 훌쩍넘는 일본 경차 스즈키 허슬러가 그 예이다. 작년 6월 인증 절차문제로 더이상 직수입이 금지되기는 했지만 그 전까지 국내 소비자들에게 많은 판매가 이루어졌다. 허슬러는 일본 시장에서도 큰 인기를 끌며 경차시장에 돌풍을 일으킨 모델이다. 더이상 경차가 없어서 타는 차가 아니라는 인식이 필요하다.

 

개성 살린 레이,   

2017년 12월 출시 7년만에 마이너체인지를 실시한 레이가 출시됐다. 레이를 보면 각종 편의장비를 더해 고급화를 꾀했다. 루프, 아웃사이드 미러 커버, 라디에이터 그릴, 테일게이트 가니쉬 등에 4종의 포인트 컬러를 더할 수 있고 번호판 LED 램프를 추가할 수 있도록 구성된 튜온 외장 드레스업 패키지가 나왔다.

튜온펫은 카시트(이동식 케이지), 카펜스(1-2열 중간 격벽), 2열용 방오 시트커버 등을 각각 선택할 수 있도록 구성했다. 타깃 고객층인 일코노미 세대가 펫 동반 여행을 가능하게 해준 것이다. 경차를 구매하는 소비자들을 분석하여 각종 편의장비를 넣어 가격을 올리는 모양새다. 이러한 판매를 위한 개발은 경·소형차의 확대를 막을 수 밖에 없다. 당장 일본 경차만큼의 효율성과 실용성, 개성을 따라 갈 수는 없겠지만 작은 엔진에서 나오는 경쾌한 주행 질감과 뛰어난 연비를 보며 경·소형차의 기술력 개발에 힘을 쏟아야할 때가 아닐까.

고령화 시대에 경·소형차의 기술적인 개발이 필요한 때이다. 높아진 기술력에 다양한 편의장비를 더해 가격을 올린다면 소비자 역시 수긍할 수 있다. 지금처럼 각종 편의장비를 추가하며 가격만 올려대는 고급화 전략이 아닌 진정한 고급 경·소형차의 등장이 기다려진다.

박성민 에디터 carguy@carguy.kr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핫클릭

메르세데스 벤츠 CLS, 실용성과 멋을 아우르는 4도어 쿠페
‘4도어 쿠페’라는 새로운 장르를 개척한 메르세데스 벤츠 CLS가 어느덧 3세대로 진화했다. 벤츠의 디자인 철학인 ‘감각적인 순수함’을 한층 더 강조하고 선명한
조회수 1,018 2018-06-19
글로벌오토뉴스
역사상 가장 다이내믹, BMW 뉴 8시리즈 쿠페 공개
럭셔리 세그먼트에서 가장 다이내믹한 모델이자 BMW 스포츠카 역사의 새로운 장을 여는 뉴 8시리즈 쿠페가 모습을 드러냈다. 뛰어난 성능은 기본, 여기에 감성적인
조회수 446 2018-06-19
오토헤럴드
제네시스 vs. 기아차, 5천cc급 최고급차 놓고 치열한 경쟁..과연 승자는?
‘형제 브랜드’ 제네시스와 기아차가 배기량 5000cc급 V8기통 엔진을 적용한 럭셔리 세단 시장에서 치열한 경쟁을 펼친다. 오는 17일까지 부산 벡스코에
조회수 240 2018-06-19
데일리카

최신소식 모아보기 - 국내

현대차, 고성능 N 라인업 강화 계획..N라인·개인화 사양 추가
현대차가 국내 시장에서 N 라인과 커스터마이징 파츠를 선보이는 등 고성능 N의 입지를 강화한다. 14일 현대자동차에 따르면, 고성능 N은 보다 낮은 출력을 …
조회수 557 2018-06-19
데일리카
포르쉐 신형 카이엔 국내 첫 공개
포르쉐코리아가 브랜드 창립 70주년을 기념하는 자리에서 국내서 처음으로 3세대 신형 카이엔을 공개했다. 신차는 올 하반기 국내시장에 출시될 예정이다.15일 포르
조회수 538 2018-06-19
오토헤럴드
기아차 니로 충돌안전성, IIHS 탑 세이프티 픽 플러스
기아차 친환경 전용 모델 니로가 미국 고속도로안전보험협회(IIHS) 충돌안전테스트에서 최고 안전 등급인 탑 세이프티 픽 플러스(TOP SAFETY PICK+,
조회수 414 2018-06-19
오토헤럴드
한국지엠, 이쿼녹스 출시 하루 만에 200대 판매..초도 물량 완판 자신
쉐보레 이쿼녹스가 시판 하루 만에 200대 이상의 판매고를 올렸다. 한국지엠은 다음 달 경엔 초도 물량이 완판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한국지엠의 영업서…
조회수 680 2018-06-19
데일리카
[프리뷰] 쿠페형 세단의 ‘원조’로 불리는..3세대 CLS의 특징은?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가 국내 시장에 선보일 예정인 3세대 CLS는 벤츠의 새로운 디자인 언어와 S클래스에 기반한 첨단 신기술을 대거 탑재한 것이 특징이다. …
조회수 177 2018-06-19
데일리카

최신소식 모아보기 - 해외

디젤게이트로 곤혹 치른 포르쉐..친환경차 라인업 확대에 집중
포르쉐가 국내 시장에서 친환경차 라인업 확장에 박차를 가한다. 15일 포르쉐코리아는 서울 양재동 일원에서 브랜드 70주년 기념 행사 ‘스포츠카 투게더’를 …
조회수 135 2018-06-19
데일리카
환경부, 벤츠 등 경유차 요소수 조작 여부 조사 착수
환경부는 최근 독일 정부가 결함시정(이하 리콜)명령 조치한 벤츠와 아우디 유로6 경유차를 대상으로 불법 소프트웨어 설치 등 임의설정 여부 조사에 착수했다고 밝혔
조회수 148 2018-06-19
글로벌오토뉴스
아우디, 신형 A1 슈퍼미니 공개..디자인 변신과 향상된 기술력 ′주목′
아우디가 18일(현지시각) 풀체인지를 이룬 올-뉴 A1을 공식 공개했다. 제 2세대 A1은 전작보다 훨씬 공격적인 디자인과 새로운 플랫폼으로 무장했으며, 변화된
조회수 219 2018-06-19
데일리카
이제는 만나고 싶다. 기아차 3세대 씨드 공개
기아자동차가 유럽전략차종으로 개발한 C세그먼트 차량 '씨드(Ceed)'의 3세대 완전변경모델을 유럽시장에 공개하고 본격적인 판매에 돌입한다. 신차
조회수 471 2018-06-19
오토헤럴드
페라리 488 피스타의 특별한 테일러 메이드
페라리가 지난 15일 르망 24시 레이스를 기념하는 488피스타의 특별 모델 필로티 페라리(Piloti Ferrari)를 공개했다. 이번 모델은 페라리 차량으로
조회수 105 2018-06-19
오토헤럴드

최신 시승기

[시승기] 중형 SUV 쉐보레 이쿼녹스..현대차 싼타페에 맞설 해법은?
쉐보레 이쿼녹스가 드디어 국내 시장에 출시됐다. 노익장을 과시하던 캡티바는 드디어 은퇴할 수 있게 됐다. 그런데 시장의 상황이 녹록치는 않아 보인다. …
조회수 322 2018-06-19
데일리카
제네시스 G70 스포츠, 기본기는 좋은데 울림이 없다
브랜드 가치를 높이기 위해 현대차는 프리미엄과 고성능 시장 진출을 선택했다. 제네시스와 N, 성과를 논하기는 아직 이르지만 두 브랜드의 존재감에는 차이가 있다.
조회수 131 2018-06-19
오토헤럴드
폭스바겐 티구안 시승기
2015년 가을, 폭스바겐의 배출가스 조작사건 이른바 디젤게이트는 지금까지도 자동차 산업에 영향을 주고 있는 사건이었다. 이후 폭스바겐 그룹 뿐만 아니라 디젤
조회수 1,309 2018-06-18
글로벌오토뉴스

전기차 소식

아우디 E-트론, 와이파이 이용한 지능형 충전 시스템..‘눈길’
아우디가 SUV 전기차 E-트론 출시에 앞서 운전자가 더 쉽게 전기차 라이프를 즐길 수 있도록 해결책을 내놓았다. 19일 해외 자동차 전문매체 카스쿱에 따르…
조회수 231 2018-06-19
데일리카
벤츠, SUV 전기차 ‘EQC’ 주행 테스트..내년 출시 계획
벤츠가 SUV 전기차 EQC 출시 준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메르세데스-벤츠는 18일(현지 시각) 스페인에서 진행되고 있는 SUV 전기차 EQC의 테스트
조회수 160 2018-06-19
데일리카
[모트라인] 진짜 383km 가능? 쉐보레 볼트 EV 리뷰
[모트라인] 진짜 383km 가능? 쉐보레 볼트 EV 리뷰
조회수 142 2018-06-18
모트라인

이런저런 생각, 자동차 칼럼

[하영선 칼럼] 자동차 디자이너 등용문으로 평가받는..오토디자인어워드
오는 17일까지 부산 벡스코에서 열리는 ‘2018 부산국제모터쇼’에서는 ‘2018 오토디자인어워드‘ 수상작 31개 작품이 전시되고 있어 관람객들의 주목을 받고
조회수 102 2018-06-19
데일리카
한국GM 군산공장 폐쇄, 살 길은 있은가?
한국GM 군산공장이 실질적으로 폐쇄되었다. 막상 폐쇄되니 현실이 되어 고민이 많다고 할 수 있다. 군산 지역은 피폐되고 정부는 손을 놓고 있다. 나머지 한국GM
조회수 94 2018-06-19
글로벌오토뉴스
[임기상 칼럼] 당선과 낙선, 미세먼지가 최고의 선거공약으로 떠오른 이유?
“미세먼지, 마스크를 벗겨 드리겠습니다.” 이번 6·13 지방선거에 출마한 9300여 명의 후보자들은 약 20만개에 이르는 선거공약을 제시하며 표심을 호소했다
조회수 171 2018-06-19
데일리카

테크/팁 소식

미래 자율주행차..가격보다는 신뢰성·안전성이 ‘우선’
국내 대학생 10명 중 7명은 자율주행 기술의 가격보다는 신뢰성을 더 중요시하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자율주행 업그레이드를 위해 평균 약 500만원 정도 추가로…
조회수 81 2018-06-19
데일리카
여름철 급증하는 자동차 화재
한낮 기온이 30도를 웃돌며 여름철 자동차 화재가 증가 추세에 있다. 특히 여름철에는 차량 내부 온도가 90도 가까이 상승하기 때문에 블랙박스와 내비게이션 등
조회수 138 2018-06-19
오토헤럴드
2018.05 엔진오일 인기순위 가이드
5월에도 KIXX PAO 시리즈는 핫했다. 100% PAO기반으로 만들어진 "KIXX PAO1"부터 1리터 한통에 3천원 초반 저렴한 가격대에 구매할 수 있는
조회수 227 2018-06-18
다나와
리스트광고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