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시승기] 매력적이지만..저평가된 플래그십 세단, 푸조 508 GT

데일리카 조회 수1,264 등록일 2018.01.10
“폭스바겐 파사트를 기다리는 게 나을까, 그랜저 하이브리드를 보는 게 나을까?”

오랜만에 찾은 학교에서 교수님은 기자에게 이와 같은 질문을 던졌다. 평소 주행 거리가 많거니와 당신께서 타고 계시는 캐딜락 1세대 CTS가 많이 낡아서다.

공교롭게도 이 날 기자는 푸조의 플래그십 세단 508 GT를 시승하고 있었다. 선뜻 508을 권해드렸더니, 교수님은 푸조에서 이만한 사이즈의 세단이 나오는지를 모르셨던 모양이다.

이렇듯 508의 존재감은 다소 미미해졌다. 3000만~4000만원대 세단을 찾는 소비자들에게 좋은 대안이 될 수 있음에도, 시장에서 선택의 기회조차 받지 못하는 현실이다.

[사진] 푸조 508 GT
 

508은 이렇게 저평가 될 만한 차량일까, 유독 추웠던 어느 날 푸조의 플래그십 세단 508 GT를 시승했다.

■ 모험 대신 안정을 택한 디자인.

준중형 세단 407과 준대형 세단 607의 통합 후속모델인 508은 출시 초기 전형적인 푸조의 디자인 아이덴티티로 주목받았다. 좋게 표현한다면 푸조 고유의 디자인을 담았고, 나쁘게 표현한다면 플래그십 특유의 중후한 맛은 덜했다.

현재 한불모터스가 국내 시장에서 판매하고 있는 모델은 페이스리프트 모델로, 램프류의 디테일과 전면부 디자인을 대대적으로 수정한 모습이다.

[사진] 푸조 508 GT

직선형으로 곧게 뻗은 라디에이터 그릴은 근래 보여지는 신차에 비해 다소 좁게 빚어졌지만, 크롬포인트와 사자 형상의 엠블럼은 강한 존재감을 보인다.

사각형 일색으로 빚어진 풀 LED 헤드램프는 정교한 이미지와 함께 이 차의 중후함을 더하는 결정적인 역할을 하며, 범퍼 라인을 따라 자리잡은 거대한 주간 주행등 또한 이 차의 존재감을 한 층 강화한다.

가격을 맞추다 보니 다소 아쉬운 휠 사이즈를 갖는 다른 경쟁 차종들과 달리 큼지막한 18인치 휠은 만족도와 존재감 모두를 충족한다.

특별한 기교 없이 처리된 측면부는 깨끗한 인상을 주는 한편 어느 정도 클래식한 모습도 함께 보여진다. 균일하게 반사되는 빛 탓에 햇빛이 쨍쨍할 때 바라보는 측면부 디자인은 제법 고급스럽다.

[사진] 푸조 508 GT

후면부 디자인은 다소 낮선 형상이지만, 푸조의 아이덴티티 그대로를 담아냈다. 번호판이 범퍼 부위에 위치한 탓에 차체는 한층 커보이며, 곧게 뻗은 트렁크 리드 라인과 정 중앙에 자리한 푸조 엠블럼 또한 차체를 더 커보이게 하는 인상을 준다.

여기에 크롬 몰드를 더 추가했다면 차체 사이즈는 훨씬 커 보이겠지만, 프랑스차 특유의 여유있고 독특한 미적 감각을 해칠 수 있다는 점이 배려된 것으로 보인다.

■ 0.5세대 뒤쳐진 인테리어 디자인은 아쉬워

508이 경쟁하던 폭스바겐 파사트와 인테리어 디자인을 비교한다면 전혀 꿀릴 것이 없지만, 근래 나온 경쟁사의 세단들, 그리고 푸조의 신차들을 본다면 다소 뒤쳐진 세대의 디자인이다.

[사진] 푸조 508 GT

콤팩트 스티어링 휠과 운전자의 시야에 맞춰진 클러스터로 대표되던 아이콧핏 인테리어는 508에선 확인할 수 없다. 그래서인지 508의 스티어링 휠은 여타 푸조 차량들을 시승할 때 보다 유독 크게 느껴진다. 그나마 헤드업 디스플레이가 있다는 점은 위안이다.

그러나 갖춰져야 할 사양들은 모두 갖추고 있다. 마사지 기능이 탑재된 나파가죽 시트의 촉감은 제법 부드럽고, 인스트루먼트 패널 곳곳의 마감 처리와 견고함도 제법 만족스럽다. 이 급의 세단을 찾는 고객들이라면 충분히 만족할 만한 수준이다.

다만 실내 수납공간은 다소 부족하다. 기어노브 주변에 위치한 수납 공간들은 다소 협소해서 스마트폰 등을 일시적으로 두기엔 다소 비좁거니와, 센터 콘솔 박스 공간도 경쟁 차종 대비 깊다고 할 수만은 없다.

2열 공간의 거주성은 부족함이 없다. 독립적인 냉난방 기능과 별도의 시거잭을 마련해 2열 편의성을 강화한 점은 강점이다. 시트 등받이의 각도는 충분히 기울어져 있는 수준이거니와 레그룸도 넉넉하다.

[사진] 푸조 508 GT
 

■ 2.0리터 엔진의 만족스러운 출력

508 GT는 2.0리터 블루 HDi 디젤엔진을 장착, 최고출렫 180마력, 40.8kg.m의 최대토크를 발휘한다. 여기에 EAT6 6단 자동변속기가 결합돼 13.2km/ℓ(고속 14.2km/ℓ, 도심12.5km/ℓ)의 연비 효율을 보인다.

수치상으로 보여질 때엔 특별해보이지 않지만, 체감되는 성능은 충분하다. 특히 40.8kg.m에 달하는 최대토크는 도심 주행 및 고속 주행에서의 가속 상황 시 충분한 체감 출력을 제공한다.

넉넉한 가속성능 탓에 수치상으로 표기된 180마력이라는 의미는 크게 다가오지 않는다. 오히려 이 보다는 더 넉넉하다는 느낌이다.

[사진] 푸조 508 GT

그리고 이 넉넉한 출력이 푸조 고유의 핸들링 재미와 만나면 자연스레 입가엔 미소가 만개한다. 308이나 208 같은 잽싼 핸들링 성능을 보이진 않지만, 중형차 치곤 제법 기민한 움직임이다.

편안한 주행을 염두한 탓인지 즉각적인 느낌 보다는 한 템포 쉬어가는 듯 한 느낌이지만 조향되는 느낌만은 정확하다. 오히려 여기서 더 민감하게 반응했다면 이어지는 장거리 주행에서는 다소 피곤했을지 모른다.

하체의 거동도 제법 센스있다. 승차감도 제법 나쁘지 않고 노면의 잔진동을 걸러내는 능력이 제법인데, 고속에서의 거동이 제법 든든한 모습이다. 다소 꿀렁이는 듯 한 움직임이 느껴지지만 그 기본만큼은 단단함이 내장된 느낌이다.

이 급의 차량을 구매하는 고객들이 반드시 고려하는 ‘정숙성’도 만족스럽다. 디젤엔진 특유의 소리가 저 너머 들려오긴 하지만, 주행 중 느껴지는 소음이나 진동은 크지 않은 편이다.

[사진] 푸조 508 GT

다만 GT라는 이름에 걸맞는 재밋거리가 없는 것은 아쉽다. 스포츠 모드로 변경했을 시 308 GT, GT라인에서 보여진 바와 같이 가상의 엔진 사운드를 송출한다면 운전의 재미는 더 배가됐을텐데, GT 라는 이름만 붙었을 뿐 이 차가 508 라인업의 최상위 등급에 위치한다는 걸 확인하기에는 다소 어려운 점이 있는 건 사실이다.

■ 508 GT, 국산 준대형차의 다른 대안

다시 앞서 언급된 부분으로 돌아가자면, 508이 가진 시장의 존재감이 미미한 것은 사실이다.

4000만원대의 세단을 찾으라면 국산 준대형 세단 혹은 일본 중형 세단을 선택하는 탓에, 그리고 시장에 출시된 지 제법 오래된 모델인 탓에 508의 존재감이 미미한 건 어쩌면 당연할 지도 모르겠다.

[사진] 푸조 508 GT

그런 점에서 이 차는 특별함을 갖길 원하는 고객들에겐 제격이다. 앞서 언급한 기자의 교수님 또한 그랜저를 망설이는 이유에 대해 ‘너무 많아서’를 이유로 들었다. 당시 출시된 다른 수입차들을 두고 CTS를 샀다는 점만 봐도 더욱 그렇다.

카탈로그를 펼쳐 놓고 일일이 비교한다면 508은 그랜저에게 절대적인 열세지만, 푸조만이 가진 특유의 운전재미, 높은 연비 효율성, 그리고 희소성은 그랜저 일색인 국내 도로에서 높은 존재감을 나타낼 수 있는 또 다른 대안이다.

시승한 508 GT의 가격은 4590만원.

[사진] 푸조 508 GT


데일리카 박홍준 기자   hjpark@dailycar.co.kr
  • 회사명
    푸조
    모기업
    PSA Peugeot Citroen
    창립일
    1895년
    슬로건
    Motion & Emotion
  • 푸조 푸조 508 종합정보
    2014.11 출시 중형 12월 판매 : 30대
    경유 1560~1997cc 복합연비 12.3~13.8 ㎞/ℓ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주간 주요 이슈 - 위클리 다나와

[위클리 다나와 자동차] 2018년 3주차 주요소식
한주간의 신차, 주요 이슈를 모아서 보여드리는 위클리 다나와 자동차입니다.
조회수 804 2018-01-15
다나와자동차
[위클리 다나와 자동차] 2018년 2주차 주요소식
한주간의 신차, 주요 이슈를 모아서 보여드리는 위클리 다나와 자동차입니다.
조회수 1,868 2018-01-08
다나와자동차
[위클리 다나와 자동차] 2018년 1주차 주요소식
한주간의 신차, 주요 이슈를 모아서 보여드리는 위클리 다나와 자동차입니다.
조회수 1,211 2018-01-02
다나와자동차

핫클릭

2018 디트로이트쇼 - 현대차, 벨로스터/벨로스터 N 공개
현대자동차가 2018년 첫 신차 ‘신형 벨로스터’와 ‘벨로스터 N’을 디트로이트에서 세계 최초로 일반에 공개했다.현대자동차는 15일(현지시각) 미국 디트로이트
조회수 986 2018-01-16
글로벌오토뉴스
[2018 NAIAS] 6년 만의 풀 체인지 신형 K3 공개
6년 만에 완전 변경된 기아차 K3가 2018 북미 오토쇼에서 세계 최초로 공개됐다. 신형 K3는 롱후드 스타일을 기반으로 기아차를 상징하는 호랑이코 형상의 라
조회수 1,499 2018-01-16
오토헤럴드
2018 디트로이트 모터쇼서 세계 최초로 공개될 신차는?
[M오토데일리 박상우 기자] 세계 최고의 자동차 전시회 중 하나인 2018 디트로이트 모터쇼가 13일(현지시간) 프레스데이를 시작으로 15일간의 대장정을 시작했
조회수 304 2018-01-15
오토데일리

최신소식 모아보기 - 국내

아직은 불안한 고급차 ‘제네시스’...판매. AS 독립 못하고정체성도 오락가락
[M 오토데일리 이상원기자] '아직은 불안하다'.출범 2년이 지난 고급차 브랜드 제네시스의 판매 성적은 그리 나쁘지도, 그렇다고 안심할 만큼 견고
조회수 506 2018-01-16
오토데일리
부진했던 포드·인피니티·포르쉐의 반전카드
신차 공개는 브랜드의 존재감을 상기시켜 다른 모델 판매에도 영향을 준다. 분위기를 반전시키고 부진한 실적을 끌어 올릴 절호의 기회로 보고 사전 마케팅과 공개행사
조회수 176 2018-01-16
오토헤럴드
벤츠에겐 지극히 만만한 한국시장, 올해 8만 대도 거뜬?
[M 오토데일리 이상원기자] 독일 메르세데스 벤츠가 지난 2016년에 이어 2017년에도 한국 수입차시장 1위를 차지했다. 지난해 벤츠의 한국시장 판매량은 전년
조회수 223 2018-01-16
오토데일리
올 최대
[M 오토데일리 이상원기자]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SUV의 강세가 이어질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내달 투입되는 현대자동차의 신형 싼타페와 쉐보레의 미국산 에퀴녹
조회수 685 2018-01-15
오토데일리
포드, 2018 익스플로러 출시
포드코리아가 다양한 첨단 기능과 넓은 실내 및 적재 공간, SUV의 역동성을 극대화한 디자인으로 수입 SUV 시장을 선도해 온 포드 익스플로러의 2018년형 모
조회수 686 2018-01-15
글로벌오토뉴스
라이벌 벤츠와 BMW, 7년 연속 글로벌 판매량 경신
[M오토데일리 박상우 기자] 라이벌인 메르세데스 벤츠와 BMW가 7년 연속 글로벌 판매량을 경신했다. 메르세데스 벤츠 승용차의 지난해 글로벌 판매량은 전년대비
조회수 113 2018-01-15
오토데일리
폴크스바겐코리아, 약 1년 5개월 만에 본격 판매...첫 모델은 파사트 GT
[M 오토데일리 박상우 기자] 폴크스바겐코리아가 약 1년 5개월 만에 본격적인 판매에 나선다.15일 폴크스바겐코리아는 내달 1일 서울 대치동 폴크스바겐 전시장에
조회수 2,325 2018-01-15
오토데일리

최신소식 모아보기 - 해외

폭스바겐, 신형 제타 제원 공개..준중형 세단 시장 공략
폭스바겐 신형 제타가 공개됐다. 폭스바겐은 14일(현지 시각) 2018 디트로이트모터쇼에서 올 뉴 2019 제타를 공개했다. 폭스바겐 제타는 지난 1979년
조회수 440 2018-01-16
데일리카
[2018 NAIAS] 은막의 전설 부활 포드 머스탱 블리트
영화 블리트(Bullitt. 1968년)에서 스티브 맥퀸이 샌프란시스코를 질주했던 포드 머스탱 GT 패스트백이 부활한다. 포드는 지난 2001년에도 도쿄모터쇼를
조회수 142 2018-01-16
오토헤럴드
핸들없는 ‘무인 운전차’ 내년에 도로 등장. GM, 운행허가 신청
[M 오토데일리 이상원기자] 미국 제너럴모터스(GM)가 12일 핸들이 없이 사람이 운전을 하지 않는 무인 운전 양산차를 2019년에 도로에 투입한다고 발표했다.
조회수 135 2018-01-15
오토데일리
평균 연비 가장 높은 브랜드는 마쓰다, 현대차는
미국 환경보호청(EPA)이 자국내에서 판매되는 전체 자동차와 브랜드별 평균 연비를 발표했다. 연비는 EPA의 자체 테스트 결과로 얻어진 데이터다.EPA에 따르면
조회수 371 2018-01-15
오토헤럴드
美 당국, 데이터 조작고베제강 제품 사용한 車업체들 스스로 공개하라
[M 오토데일리 이상원기자] 미국 자동차 규제당국은 일본 고베제강(Kobe Steel Ltd)이 공급하는 제품을 사용, 차량이나 엔진의 안전성이 데이터 부정행위
조회수 86 2018-01-15
오토데일리

최신 시승기

혼다 5세대 오딧세이 시승기
혼다의 미니밴 5세대 오딧세이를 시승했다. 세계 최초로 선보이는 캐빈 토크(CabinTalk™)와 캐빈 와치(CabinWatch™), 동급 최초로 탑재된 2열
조회수 332 2018-01-12
글로벌오토뉴스

전기차 소식

한국지엠 전산망, 볼트 EV 사전계약 시작하자 마자 ‘다운’..인기 폭발
쉐보레의 순수전기차 볼트 EV의 사전계약이 시작된 가운데, 오전 중 고객 정보를 입력하는 영업 전산망에 혼란이 빚어진 것으로 확인됐다. 15일 다수의 한국…
조회수 320 2018-01-16
데일리카
막상막하 쉐보레 볼트EV와 현대코나EV, 치열한 경쟁 예고
[M오토데일리 박상우 기자] 현대자동차의 첫 순수전기구동SUV 코나 일렉트릭이 전기차시장에 도전장을 내밀었다.15일 현대차는 올 상반기에 출시 예정인 코나 일렉
조회수 307 2018-01-16
오토데일리
中 BYD 전기버스 20대 국내 상륙 ...이달 말 보조금 공시 후 투입
[M오토데일리 박상우 기자] 중국 전기자동차 제조업체인 BYD의 국내 총판업체인 이지웰페어가 제주도 우도에 공급할 전기버스 국내 도입 준비를 완료, 이달 말부터
조회수 118 2018-01-15
오토데일리

이런저런 생각, 자동차 칼럼

이제는 확실히 日 넘어선 한국의 고급 수입차들
[M 오토데일리 이상원기자] 유럽과 미국 등 수입차 판매량에 한국이 일본을 앞지르고 있다. 지난해 한국의 수입차시장 규모는 일본의 76%에 달했다. 일본의 전체
조회수 445 2018-01-16
오토데일리
BMW 3 시리즈, 즐거운 윈터 드라이빙
겨울에 급작스럽게 내린 눈으로 미끄럽게 변한 길을 주행하는 것은 숙련된 운전자에게도 어려운 일이다. 하물며 전문적인 운전 교육을 받지 못한 일반 운전자들이라면
조회수 145 2018-01-15
글로벌오토뉴스
[칼럼]급발진 사고 규명… 언제까지 소비자가?
전문가들은 급발진 사고의 70~80%는 운전자 조작 실수에 의한 사고라고 말한다. 대표적인 소비자의 실수로는 브레이크 페달을 가속페달로 착각해 밟는 형태다. 이
조회수 131 2018-01-15
카가이

테크/팁 소식

日, 세계 최초 고속도로서 후속 차량 유인 트럭 대열 주행 실험 실시
[M오토데일리 박상우 기자] 일본 정부가 세계 최초로 고속도로에서 CACC를 이용한 후속 차량 유인에 의한 대형 트럭 대열 주행 실증 실험을 실시한다.일본의 국
조회수 234 2018-01-15
오토데일리
리스트광고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