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다나와 자동차

르노삼성 QM6, 눈과 함께하는 겨울여행

글로벌오토뉴스 조회 수1,420 등록일 2018.01.05


한 눈에 봐도 급경사라고 볼 수 있는 길이 펼쳐졌다. 산 능선을 따라 차량 한 대가 겨우 지나갈 수 있을 정도로 좁게 만든 길은 바깥쪽으로는 가드레일도 없다. 그늘이 많은 길은 며칠 전 내린 눈이 녹지도 않은 채로 운전자를 맞이하고, 볕이 들어서 조금 녹았다 싶은 곳은 강추위로 얼어서 빙판으로 변했다. 지역 주민들조차 쉽게 접근하지 않는 그 곳을 QM6가 겁도 없이 접근한다. 바퀴가 잠시 헛돌 때마다 스티어링을 쥔 손에 자연스럽게 힘이 들어간다.

“가속 페달을 침착하게 밟으시고 동력을 떼지 마세요.” 옆에서 오프로드 주행을 지휘하는 곽창재 인스트럭터의 지휘가 이어진다. 그 말을 믿고 서서히 가속 페달을 밟으니 미끄러지던 차가 침착하게 자리를 잡고 앞으로 나아간다. 그저 도심에서의 안정된 주행을 위한 보조 수단인 줄 알았던 4륜구동의 진정한 힘이 발휘되는 순간이다. 눈이 쌓인 채로 살얼음으로 변한 급경사를 거침없이 올라간다. 르노삼성 QM6의 잠재능력이 빛을 발하는 것이다.

겨울의 오프로드


르노삼성 QM6를 처음 시승했던 것은 지난 겨울, 출시된 지 3~4 달 지난 후였다. 그러나 당시에는 눈이 내리지 않았고, 지금처럼 추운 겨울이 지속되는 날씨도 아니었기에 무난하게 시승을 마쳤던 기억이 있다. 4륜구동을 적용하고 있긴 하지만 이 차를 구매하는 고객들은 대부분 험준한 오프로드 주행을 즐기기 보다는 도심과 캠핑장 진입 전 약간 거친 정도의 임도에서 주로 주행할 것이라 판단했기에 코너링 시 안정성 정도만 평가했었다.

현재 출시되고 있는 자동차들에 적용되어 있는 대부분의 4륜구동 시스템이 오프로드 주행보다는 2개의 바퀴로 쉽게 쓸 수 없는 힘을 4개의 바퀴로 안정적으로 사용하기 위한 목적이 크기 때문이다. 그래서 르노삼성이 QM6의 겨울 주행 성능을 체험해 볼 것을 제안했을 때 큰 기대를 하지는 않았다. 몇 년 전 4륜구동 시스템을 자랑하던 SUV를 운전하여 눈 쌓인 오프로드에 올라섰을 때, 오르막길에서는 바퀴가 헛돌고 내리막길에서 미끄러져서 큰 고생을 했던 경험도 있었기 때문이다.


준비된 QM6는 일전에 시승했던 것과 같은 모델로 3,750 rpm에서 최고출력 177마력, 2,000-3,000 rpm에서 최대토크 38.7 kg-m을 발휘하는 2.0 dCi 직분사 터보차저 엔진을 탑재하고 있다. 여기에 일본 자트코에서 공급받은 XTronic CVT와 닛산의 올모드 4X4-i를 적용한다. 타이어는 겨울 주행에 걸맞게 윈터타이어로 교체되었지만, 어떤 일이 발생할지 모르는 겨울 주행에서 완전한 신뢰는 금물이며 언제나 조심스럽게 조작해야 한다.

목적지인 눈 쌓인 오프로드까지는 고속도로를 이용해 시원하게 이동한다. 경쾌함보다는 무난함이 먼저 느껴지는 가속 감각, 약간 시끄러운 가솔린 엔진 수준으로 억제된 소음은 약 1년이 지난 후에 탑승해도 그대로다. 고속주행 시 안정감은 수준급으로, 낮게 깔리면서 움직이는 듯한 감각까지는 아니지만 제한속도 내에서 코너에 조금 거칠게 진입해도 동승자의 불만은 전혀 나오지 않는다. 구불구불한 시골길을 처리해 내는 유연한 서스펜션도 그대로이다.


음악에 리듬을 맡긴 채 이동하다 보니 어느새 눈 쌓인 오프로드가 눈앞에 펼쳐진다. 전문 시공사가 아닌 군인들이 삽과 곡괭이를 이용하여 만든 거친 도로는 평소에도 오프로드 주행 능력을 시험받는 곳이지만, 눈이 쌓인 채로 강추위에 얼면서 더 주행이 어려운 도로로 변했다. 차에서 내려서 직접 가늠해 보니 험준한 경사가 끝없이 이어져 있다. 자동으로 전후 구동을 분배하는 오토 4륜구동 모드로는 점점 주파가 힘들어지고 있고, 바퀴가 헛도는 시점도 잦아졌다.

잠시 차를 멈춘 뒤 ‘4WD LOCK’ 버튼을 눌러 동력을 강제로 고정시켰다. 좌우 동력 배분까지는 되지 않지만 전 후륜에 동일하게 50:50의 동력을 배분해 거친 오프로드에서 유용하게 사용할 수 있다. 40km/h를 넘으면 자동으로 해제되지만, 이 거친 산길에서는 그 정도 속력까지는 낼 수 없을 것이다. 기어를 수동 모드로 전환하고 1단에 맞춰 다시 가속 페달을 밟자, 잠시 좌우로 차체가 약간 흔들리더니 곧 침착하게 전진하기 시작한다.


내린 눈의 무게를 이기지 못하고 부러진 소나무가 도로를 가로막고 있지만, 210mm의 최저지상고를 확보한 QM6에게는 큰 문제가 되지 않았고 오히려 눈을 이기면서 주행할 수 있는 발판으로 사용할 수 있다. 주행을 계속하니 이번에는 눈에 묻히는 구간이 나타났다. 과감하게 가속 페달을 밟아서 탈출하는 것이 제일 좋지만, 만약 그렇게 할 수 없다면 약간 후진한 후에 다시 돌파하면 된다. 중요한 것은 재 돌파 시 가속 페달을 그대로 유지하는 것이다.

정상에 오른 후 내리막길로 진입하기 시작했다. 눈길은 오르막보다 내리막이 훨씬 위험하다. 대부분의 사고는 내리막에서 미끄러지는 차에 겁을 먹고 브레이크에서 발을 떼지 못하는 상황에서 일어난다. ABS를 믿기보다는 브레이크 페달을 밟고 푸는 과정을 반복하면서 필요 시 가속 페달을 밟을 줄도 알아야 한다. 미끄러지는 상황에서 섣불리 겁을 먹지도 말아야 한다. 그 점에 있어서도 4륜구동 이라는 점이 약간의 믿음을 더해준다.


CVT 변속기는 기어 단수라는 개념이 없기 때문에 내리막에서 엔진 브레이크를 사용할 수 없다는 것이 일반적인 상식이지만, QM6의 CVT는 인위적으로 단수를 설정하고 있어 자연스럽게 엔진 브레이크가 걸린다. 브레이크의 부담을 줄여가면서 주행 속도를 늦추고, 되도록 새로 내린 눈을 밟으면서 내려가니 자연스러우면서도 안정적인 자세가 취해진다. 조금씩 미끄러지는 것 같은 감각만 없다면 일반적인 오프로드 주행과 차이가 없다.

급경사를 내려가는 것이기에 타이어가 그립을 잃고 속도가 붙어버리는 것이 아닐까 하고 걱정했지만, 그것은 기우에 불과했다. 헤어핀에서도 브레이크를 풀고 스티어링을 돌리면 자연스럽게 차체가 회전했다. 가끔씩 순간적인 언더스티어나 오버스티어가 발생하기도 했지만, 제어할 수 있는 범위 내인데다가 침착하게 스티어링과 페달을 동시에 조작하면 모두 빠져나올 수 있었다. 4륜구동과 변속기에 대한 믿음이 더해져 가는 순간이다.


르노삼성 QM6는 분명히 본격적인 거친 임도를 주행하기 위한 SUV는 아니다. 그 디자인으로도, 용도로도 가장 잘 어울리는 무대는 분명히 도심이다. 그러나 임도를 주행할 수 있는 능력이 있다는 것, 더군다나 그 중에서도 가장 위험 요소가 많고 주행하기 힘든 눈길을 큰 힘 들이지 않고 주행할 수 있는 능력을 갖추고 있다는 것은 평상시 운전할 때도 운전자에게 큰 믿음을 준다. 언제 어떤 일이 벌어질지 모르는 상황에서 자신 있게 가자고 말 할 수 있기 때문이다.

QM6에서 4륜구동을 추가하는 가격은 170만원. 경쟁 모델들에 비하면 저렴한 가격에 추가할 수 있고 그 성능을 직접 체험하고 나니 필수 품목으로 해야겠다는 생각까지도 들었다. 일상에서는 굳이 필요하지 않을지 몰라도 미래는 어떻게 될지 모르는 법이고, 4륜구동의 능력이 주는 안정감은 그 이상의 값어치를 할 것이다. 눈 쌓인 거친 산길을 오르내린 QM6가 오늘따라 달라 보였다.


<저작권자(c) 글로벌오토뉴스(www.global-auto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명
    르노삼성
    모기업
    르노그룹
    창립일
    2000년
    슬로건
    새로운 10년, 세계로의 비상
  • 르노삼성 르노삼성 QM6 종합정보
    2016.09 출시 중형SUV 08월 판매 : 2,804대
    휘발유, 경유 1995~1997cc 복합연비 11.7~12.8 ㎞/ℓ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핫클릭

폭스바겐, 내년 초 페이스리프트 파사트 공개 예정..달라지는 점은?
폭스바겐이 2019 파사트 페이스리프트를 공개할 예정이다. 18일 해외 자동차 전문 매체 오토 익스프레스에 따르면 파사트는 이번 페이스리프트를 통해 업데…
조회수 1,110 2018-09-19
데일리카
배우 구혜선도 탄다는 경차..안 팔리는 바로 그 이유가...
국내 자동차 시장에서 경차 판매량이 20개월 연속 감소했다. 18일 한국자동차산업협회에 따르면 올해 7월 경차 판매는 1만1068대를 기록했다. 이는 지난해
조회수 1,664 2018-09-19
데일리카
평양 백화원 영빈관에 등장한 렉서스 플래그십 SUV
역사적인 남북정상회담이 열리는 평양에서 렉서스 브랜드의 대형 SUV가 18일 오전 실시간으로 포착됐다. 문재인 대통령이 김정은 위원장과 함께 후미가 오픈된 세미
조회수 1,509 2018-09-18
오토헤럴드
신분 상승 노리는 현대차, 파리모터쇼 N 라인에 주력
브랜드 가치를 높여 신분 상승을 노리고 있는 현대차의 지향점은 크게 두 가지다. 북미 시장은 제네시스 브랜드로 프리미엄 가치를 높이고 유럽에서는 N 브랜드로 고
조회수 1,313 2018-09-17
오토헤럴드

최신소식 모아보기 - 국내

현대차 대박, 수소전기트럭 1000대 스위스 공급 계약
현대차가 심혈을 기울이고 있는 수소 전기차 분야에서 괄목할 성과를 낼 것으로 보인다. 국제상용차 박람회가 열리고 있는 독일 하노버에서 현대차가 스위스 H2 En
조회수 65 11:31
오토헤럴드
현대차, 증강현실 내비 개발...스위스 웨이레이 전략 투자
스마트 모빌리티에 광폭 행보를 보이고 있는 현대차가 이번에는 스위스 홀로그램 전문 업체인 웨이레이에 전략 투자를 단행했다. 2012년 설립된 웨이레이는 전체 직
조회수 170 2018-09-19
오토헤럴드
북미 올해의 차 후보에  G70,  벨로스터, K3 선정
북미 올해의 차 선정 주최측은 '2019 북미 올해의 차' 승용차 부분의 후보를 발표했다. 북미 올해의 차는 올해로 26회째로 미국과 캐나다에 거주하는 약 50
조회수 561 2018-09-18
글로벌오토뉴스
치열해지는 준중형세단 시장..르노삼성 SM3의 틈새 전략은?
르노삼성이 SM3의 차별화 전략을 강조하고 있어 눈길을 모은다. 18일 르노삼성에 따르면, 준중형세단 SM3는 경차나 소형차 수준의 판매 가격으로 동급 대비
조회수 1,147 2018-09-18
데일리카
캠리 잡겠다던 신형 어코드의 선전포고는 엄포였나
혼다코리아는 10세대 신형 어코드를 출시하면서 경쟁모델인 토요타코리아 캠리와의 정면승부를 예고했다. 하지만 지난 5월 출시 이후, 3개월 간의 성적표를 살펴보니
조회수 1,410 2018-09-18
오토헤럴드

최신소식 모아보기 - 해외

[프리뷰] 메르세데스 AMG A35
메르세데스 AMG가 자사의 라인업을 확장하면서 새롭게 만들고 있는 35라인업의 첫 번째 타자인 A35 4매틱이 모습을 드러냈다. 트윈스크롤 터보차저를 적용한 2
조회수 40 10:05
글로벌오토뉴스
MINI, 브렉시트(Brexit) 이후 한 달간 영국 공장 패쇄 결정
안팎으로 단종설에 휘말리고 있는 미니가 이번에는 한달여 간 공장을 패쇄하기로 결정했다. 미니의 정신적 고향이자 주요 생산기지인 영국에서 벌어지는 일이다. 최근
조회수 140 2018-09-19
오토헤럴드
복고의 부활, 페라리 SP1 & SP2 한정판 모델의 새로운 등장
페라리가 바로 어제 새로운 두 가지 한정판 모델을 공개했다. 이름은 'SP1'과 'SP2'. 두 모델은 페라리의 가장 강력한 812
조회수 311 2018-09-19
오토헤럴드
람보르기니, 에어로다이나믹 강화
람보르기니 모터스포츠 담당 부서 스콰드라 코르세가 람보르기니 슈퍼 트로페오 유럽 뉘르부르크링 라운드에서 새로운 우라칸 GT3 에보를 선보였다.해당 모델은 우라칸
조회수 149 2018-09-19
오토헤럴드
메르세데스-AMG가 공개한 핫해치 A 35..골프 R과 경쟁
메르세데스-AMG가 18일(현지시각) A-클래스에 추가되는 새로운 고성능 모델 AMG A 35를 공개했다. AMG A 45 아래에 포지셔닝 되는 A 35는 AM
조회수 268 2018-09-19
데일리카

최신 시승기

[시승기] 야성적이면서도 매력적인 스포츠 쿠페..인피니티 Q60S
인피니티(Infiniti)는 일본차 닛산의 고급 브랜드에 속하는데, 처음으로 선보인 건 지난 1989년의 일이다. 대중차 이미지가 강한 닛산이 북미시장을 공략하
조회수 328 2018-09-19
데일리카
[시승기] 사륜구동의 진가를 알 수 있는 SUV..르노삼성 QM6
SUV 하면 그 주력은 디젤 엔진이지만, QM6는 가솔린이 주력이다. 물론, 디젤도 있지만 말이다. 때문에 QM6 디젤은 그 빛이 강하게 드러나지 않는 게 사
조회수 343 2018-09-18
데일리카
쉐보레 스파크 페이스리프트 시승기
경차가 갖고 있는 이미지는 어떤 것일까를 진지하게 고민해 본 적이 있다. 국내에 처음으로 경차인 티코가 등장했을 때, 이 차를 비하하는 여론도 있었고 어떤 이들
조회수 435 2018-09-17
글로벌오토뉴스

전기차 소식

폭스바겐 ID 버즈 전기차로 변신, 레벨4에 550km 달려
폭스바겐을 상징하는 레트로 ID 버즈가 30분 급속 충전으로 최대 550km를 달릴 수 있는 전기차로 변신했다. 독일 하노버에서 개막한 국제상용차전시회에서 세계
조회수 27 11:06
오토헤럴드
폭스바겐, 전차종에 전기차 구축 2022년까지 10만대 보급
폭스바겐 그룹이 바로 어제(17일, 현지시각) 향후 2022년까지 전기차 10만대를 보급하겠다고 선언했다. 간혹 인터뷰를 통해 자사의 전동화 계획을 암시한 바는
조회수 276 2018-09-18
오토헤럴드
닛산, 고급형 배터리 전기차 2020년 출시 예정
닛산자동차가 2020년부터 고급형 배터리 전기차를 양산한다고 발표했다. 해외시장에서는인피니티 브랜드로, 일본에서는 닛산 브랜드로 판매된다. 2010년리프를 출시
조회수 519 2018-09-17
글로벌오토뉴스

이런저런 생각, 자동차 칼럼

[불란서 자동차#8] 트럭에서 킥보드
서울의 1/6에 해당하는 105㎢의 면적을 지닌 프랑스의 수도 파리는 1950년대 인구수가 약 290만명으로 절정에 달한 이후 계속 감소 추세를 보이다 최근 몇
조회수 242 2018-09-19
오토헤럴드
[구상 칼럼] 반란의 디자인일까?..현대차 ‘더 뉴 아반떼’ 특징은...
새로 등장한지 3년째가 되는 아반테가 페이스 리프트(face lift)를 통해 더 뉴 아반떼(The New Avante)라는 이름으로 나왔다. 신차로 등장한
조회수 392 2018-09-19
데일리카
[김필수 칼럼] 실마리 못찾는 자동차 급발진 사고..과연 해결 방안은?
자동차 급발진 문제는 어제오늘의 일이 아니다. 지난 1980년 초에 자동차에 전자제어장치가 포함되면서 동시 발생하기 시작한 문제로 핵심 원인 중의 하나로 지…
조회수 802 2018-09-17
데일리카

테크/팁 소식

혼다 서스펜션에 대한 이야기 (2)
앞서 1부에서는 좋은 서스펜션의 조건 중 첫 번째인 ‘확실히 진동을 흡수할 것에 대해서 설명했었다. 이번에는 두 번째인 ‘리어 서스펜션이 제대로 능력을 발휘할
조회수 27 10:57
글로벌오토뉴스
현대엠엔소프트, 내비게이션 소프트웨어 9월 정기 업데이트 시행
현대엠엔소프트(대표 홍지수)가 추석 연휴를 앞두고 ‘지니’, ‘지니넥스트’, ‘맵피’ 등 주요 내비게이션 소프트웨어의 9월 정기 업데이트를 시행한다고 18일 밝
조회수 98 2018-09-19
뉴스탭
르노 닛산 미쓰비시 얼라이언스, 구글과 제휴... 인포테인먼트 강화
르노 닛산 미쓰비시 얼라이언스는 구글과의 제휴를 통해 안드로이드 기반의 인포테인먼트 시스템과 차량용 어플리케이션을 개발한다고 발표했다. 3개사는 2021년부터
조회수 111 2018-09-19
글로벌오토뉴스
리스트광고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