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르노삼성 QM6, 눈과 함께하는 겨울여행

글로벌오토뉴스 조회 수294 등록일 2018.01.05


한 눈에 봐도 급경사라고 볼 수 있는 길이 펼쳐졌다. 산 능선을 따라 차량 한 대가 겨우 지나갈 수 있을 정도로 좁게 만든 길은 바깥쪽으로는 가드레일도 없다. 그늘이 많은 길은 며칠 전 내린 눈이 녹지도 않은 채로 운전자를 맞이하고, 볕이 들어서 조금 녹았다 싶은 곳은 강추위로 얼어서 빙판으로 변했다. 지역 주민들조차 쉽게 접근하지 않는 그 곳을 QM6가 겁도 없이 접근한다. 바퀴가 잠시 헛돌 때마다 스티어링을 쥔 손에 자연스럽게 힘이 들어간다.

“가속 페달을 침착하게 밟으시고 동력을 떼지 마세요.” 옆에서 오프로드 주행을 지휘하는 곽창재 인스트럭터의 지휘가 이어진다. 그 말을 믿고 서서히 가속 페달을 밟으니 미끄러지던 차가 침착하게 자리를 잡고 앞으로 나아간다. 그저 도심에서의 안정된 주행을 위한 보조 수단인 줄 알았던 4륜구동의 진정한 힘이 발휘되는 순간이다. 눈이 쌓인 채로 살얼음으로 변한 급경사를 거침없이 올라간다. 르노삼성 QM6의 잠재능력이 빛을 발하는 것이다.

겨울의 오프로드


르노삼성 QM6를 처음 시승했던 것은 지난 겨울, 출시된 지 3~4 달 지난 후였다. 그러나 당시에는 눈이 내리지 않았고, 지금처럼 추운 겨울이 지속되는 날씨도 아니었기에 무난하게 시승을 마쳤던 기억이 있다. 4륜구동을 적용하고 있긴 하지만 이 차를 구매하는 고객들은 대부분 험준한 오프로드 주행을 즐기기 보다는 도심과 캠핑장 진입 전 약간 거친 정도의 임도에서 주로 주행할 것이라 판단했기에 코너링 시 안정성 정도만 평가했었다.

현재 출시되고 있는 자동차들에 적용되어 있는 대부분의 4륜구동 시스템이 오프로드 주행보다는 2개의 바퀴로 쉽게 쓸 수 없는 힘을 4개의 바퀴로 안정적으로 사용하기 위한 목적이 크기 때문이다. 그래서 르노삼성이 QM6의 겨울 주행 성능을 체험해 볼 것을 제안했을 때 큰 기대를 하지는 않았다. 몇 년 전 4륜구동 시스템을 자랑하던 SUV를 운전하여 눈 쌓인 오프로드에 올라섰을 때, 오르막길에서는 바퀴가 헛돌고 내리막길에서 미끄러져서 큰 고생을 했던 경험도 있었기 때문이다.


준비된 QM6는 일전에 시승했던 것과 같은 모델로 3,750 rpm에서 최고출력 177마력, 2,000-3,000 rpm에서 최대토크 38.7 kg-m을 발휘하는 2.0 dCi 직분사 터보차저 엔진을 탑재하고 있다. 여기에 일본 자트코에서 공급받은 XTronic CVT와 닛산의 올모드 4X4-i를 적용한다. 타이어는 겨울 주행에 걸맞게 윈터타이어로 교체되었지만, 어떤 일이 발생할지 모르는 겨울 주행에서 완전한 신뢰는 금물이며 언제나 조심스럽게 조작해야 한다.

목적지인 눈 쌓인 오프로드까지는 고속도로를 이용해 시원하게 이동한다. 경쾌함보다는 무난함이 먼저 느껴지는 가속 감각, 약간 시끄러운 가솔린 엔진 수준으로 억제된 소음은 약 1년이 지난 후에 탑승해도 그대로다. 고속주행 시 안정감은 수준급으로, 낮게 깔리면서 움직이는 듯한 감각까지는 아니지만 제한속도 내에서 코너에 조금 거칠게 진입해도 동승자의 불만은 전혀 나오지 않는다. 구불구불한 시골길을 처리해 내는 유연한 서스펜션도 그대로이다.


음악에 리듬을 맡긴 채 이동하다 보니 어느새 눈 쌓인 오프로드가 눈앞에 펼쳐진다. 전문 시공사가 아닌 군인들이 삽과 곡괭이를 이용하여 만든 거친 도로는 평소에도 오프로드 주행 능력을 시험받는 곳이지만, 눈이 쌓인 채로 강추위에 얼면서 더 주행이 어려운 도로로 변했다. 차에서 내려서 직접 가늠해 보니 험준한 경사가 끝없이 이어져 있다. 자동으로 전후 구동을 분배하는 오토 4륜구동 모드로는 점점 주파가 힘들어지고 있고, 바퀴가 헛도는 시점도 잦아졌다.

잠시 차를 멈춘 뒤 ‘4WD LOCK’ 버튼을 눌러 동력을 강제로 고정시켰다. 좌우 동력 배분까지는 되지 않지만 전 후륜에 동일하게 50:50의 동력을 배분해 거친 오프로드에서 유용하게 사용할 수 있다. 40km/h를 넘으면 자동으로 해제되지만, 이 거친 산길에서는 그 정도 속력까지는 낼 수 없을 것이다. 기어를 수동 모드로 전환하고 1단에 맞춰 다시 가속 페달을 밟자, 잠시 좌우로 차체가 약간 흔들리더니 곧 침착하게 전진하기 시작한다.


내린 눈의 무게를 이기지 못하고 부러진 소나무가 도로를 가로막고 있지만, 210mm의 최저지상고를 확보한 QM6에게는 큰 문제가 되지 않았고 오히려 눈을 이기면서 주행할 수 있는 발판으로 사용할 수 있다. 주행을 계속하니 이번에는 눈에 묻히는 구간이 나타났다. 과감하게 가속 페달을 밟아서 탈출하는 것이 제일 좋지만, 만약 그렇게 할 수 없다면 약간 후진한 후에 다시 돌파하면 된다. 중요한 것은 재 돌파 시 가속 페달을 그대로 유지하는 것이다.

정상에 오른 후 내리막길로 진입하기 시작했다. 눈길은 오르막보다 내리막이 훨씬 위험하다. 대부분의 사고는 내리막에서 미끄러지는 차에 겁을 먹고 브레이크에서 발을 떼지 못하는 상황에서 일어난다. ABS를 믿기보다는 브레이크 페달을 밟고 푸는 과정을 반복하면서 필요 시 가속 페달을 밟을 줄도 알아야 한다. 미끄러지는 상황에서 섣불리 겁을 먹지도 말아야 한다. 그 점에 있어서도 4륜구동 이라는 점이 약간의 믿음을 더해준다.


CVT 변속기는 기어 단수라는 개념이 없기 때문에 내리막에서 엔진 브레이크를 사용할 수 없다는 것이 일반적인 상식이지만, QM6의 CVT는 인위적으로 단수를 설정하고 있어 자연스럽게 엔진 브레이크가 걸린다. 브레이크의 부담을 줄여가면서 주행 속도를 늦추고, 되도록 새로 내린 눈을 밟으면서 내려가니 자연스러우면서도 안정적인 자세가 취해진다. 조금씩 미끄러지는 것 같은 감각만 없다면 일반적인 오프로드 주행과 차이가 없다.

급경사를 내려가는 것이기에 타이어가 그립을 잃고 속도가 붙어버리는 것이 아닐까 하고 걱정했지만, 그것은 기우에 불과했다. 헤어핀에서도 브레이크를 풀고 스티어링을 돌리면 자연스럽게 차체가 회전했다. 가끔씩 순간적인 언더스티어나 오버스티어가 발생하기도 했지만, 제어할 수 있는 범위 내인데다가 침착하게 스티어링과 페달을 동시에 조작하면 모두 빠져나올 수 있었다. 4륜구동과 변속기에 대한 믿음이 더해져 가는 순간이다.


르노삼성 QM6는 분명히 본격적인 거친 임도를 주행하기 위한 SUV는 아니다. 그 디자인으로도, 용도로도 가장 잘 어울리는 무대는 분명히 도심이다. 그러나 임도를 주행할 수 있는 능력이 있다는 것, 더군다나 그 중에서도 가장 위험 요소가 많고 주행하기 힘든 눈길을 큰 힘 들이지 않고 주행할 수 있는 능력을 갖추고 있다는 것은 평상시 운전할 때도 운전자에게 큰 믿음을 준다. 언제 어떤 일이 벌어질지 모르는 상황에서 자신 있게 가자고 말 할 수 있기 때문이다.

QM6에서 4륜구동을 추가하는 가격은 170만원. 경쟁 모델들에 비하면 저렴한 가격에 추가할 수 있고 그 성능을 직접 체험하고 나니 필수 품목으로 해야겠다는 생각까지도 들었다. 일상에서는 굳이 필요하지 않을지 몰라도 미래는 어떻게 될지 모르는 법이고, 4륜구동의 능력이 주는 안정감은 그 이상의 값어치를 할 것이다. 눈 쌓인 거친 산길을 오르내린 QM6가 오늘따라 달라 보였다.


<저작권자(c) 글로벌오토뉴스(www.global-auto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명
    르노삼성
    모기업
    르노그룹
    창립일
    2000년
    슬로건
    새로운 10년, 세계로의 비상
  • 르노삼성 르노삼성 QM6 종합정보
    2016.09 출시 중형SUV 12월 판매 : 3,049대
    휘발유, 경유 1995~1997cc 복합연비 11.7~12.8 ㎞/ℓ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핫클릭

‘서브컴팩트 SUV 나와!’ 준중형세단, 신형 벨로스터와 K3로 반격
[M오토데일리 박상우 기자] 지난해 서브컴팩트 SUV에 밀려 체면을 구긴 준중형 세단이 반격에 나섰다.생애 첫 차를 구입하는 2030세대에게 많은 각광을 받았던
조회수 712 14:39
오토데일리
일본 평론가 별일? 기아 스팅어, 현대 코나 극찬
저명한 일본 자동차 저널리스트인 신이치 가츠라가 2017-2018 ‘월드 카 어워드(WCA)’ 후보에 올라온 현대 코나, 기아차 스팅어를?타본 후 이례적으로 극
조회수 511 15:08
카가이
2018 디트로이트쇼 - 현대차, 벨로스터/벨로스터 N 공개
현대자동차가 2018년 첫 신차 ‘신형 벨로스터’와 ‘벨로스터 N’을 디트로이트에서 세계 최초로 일반에 공개했다.현대자동차는 15일(현지시각) 미국 디트로이트
조회수 374 2018-01-16
글로벌오토뉴스
[2018 NAIAS] 6년 만의 풀 체인지 신형 K3 공개
6년 만에 완전 변경된 기아차 K3가 2018 북미 오토쇼에서 세계 최초로 공개됐다. 신형 K3는 롱후드 스타일을 기반으로 기아차를 상징하는 호랑이코 형상의 라
조회수 688 2018-01-16
오토헤럴드

최신소식 모아보기 - 국내

기아차, 텔루라이드 양산 준비 중
기아자동차가 신형 K3에 이어 양산을 준비중인 자동차는 대형 SUV이다. 기아자동차 수석 디자이너인 피터 슈라이어는 미국 현지에서 한 매체와 인터뷰를 가졌고,
조회수 1,018 14:39
글로벌오토뉴스
지난해 신차 등록대수 184만5천대...전년대비 0.5% 증가
[M오토데일리 박상우 기자] 지난해 신차 등록대수가 전년대비 0.5%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17일 국토교통부는 지난해 신규 자동차 등록대수가 184만5천대로
조회수 66 15:04
오토데일리
빅 마우스 토요타 신형 아발론, 이번엔 통한다. 연말에 한국 상륙
[M 오토데일리 임원민기자] 토요타자동차의 플래그쉽 세단 아발론이 새로운 모습으로 풀체인지됐다.토요타자동차는 지난 15일 개막된 디트로이트국제오토쇼 2018에서
조회수 343 15:04
오토데일리
아직은 불안한 고급차 ‘제네시스’...판매. AS 독립 못하고정체성도 오락가락
[M 오토데일리 이상원기자] '아직은 불안하다'.출범 2년이 지난 고급차 브랜드 제네시스의 판매 성적은 그리 나쁘지도, 그렇다고 안심할 만큼 견고
조회수 247 2018-01-16
오토데일리
부진했던 포드·인피니티·포르쉐의 반전카드
신차 공개는 브랜드의 존재감을 상기시켜 다른 모델 판매에도 영향을 준다. 분위기를 반전시키고 부진한 실적을 끌어 올릴 절호의 기회로 보고 사전 마케팅과 공개행사
조회수 216 2018-01-16
오토헤럴드
벤츠에겐 지극히 만만한 한국시장, 올해 8만 대도 거뜬?
[M 오토데일리 이상원기자] 독일 메르세데스 벤츠가 지난 2016년에 이어 2017년에도 한국 수입차시장 1위를 차지했다. 지난해 벤츠의 한국시장 판매량은 전년
조회수 187 2018-01-16
오토데일리

최신소식 모아보기 - 해외

영국에서 내놓기 무섭게 빨리 팔린 중고차
영국에서 매물 등록 후 가장 빨리 거래된 중고차는 기아차 스포티지로 나타났다. 영국 최대의 중고차 마켓 플레이스 오토 트레이더(Auto Trader)에 따르면
조회수 355 14:39
오토헤럴드
렉서스 차세대 플래그쉽 크로스오버 ‘LF-1 리미트리스’의 정체는?
[M 오토데일리 이상원기자] 렉서스가 지금까지 공개되지 않았던 전혀 새로운 장르의 신차를 공개했다.렉서스가 15일 미국 디트로이트국제오토쇼에서 ‘LF-1 리미트
조회수 278 15:04
오토데일리
랜드로버 역사상 가장 빠른 디펜더 웍스 V8 한정판
랜드로버가 창립 70주년을 기념하는 디펜더 웍스 V8 한정판을 공개했다. 고성능 버전인 디펜더 웍스 V8 한정판은 업그레이드 된 V8 엔진을 탑재, 랜드로버 라
조회수 126 15:03
오토헤럴드
2017 유로앤캡 가장 안전한 차
가장 까다로운 충돌테스트로 유명한 유로앤캡이 차급별 '2017 가장 안전한 차'를 발표했다. 6개 차급 가운데 폭스바겐의 3개 모델이 최고의 차로
조회수 152 15:04
오토헤럴드
폭스바겐, 유로앤캡 ‘가장 안전한 차’ 3개 부문 석권
폭스바겐이 유럽 신차안전도 평가기관 유로앤캡(Euro NCAP)이 선정한 ‘2017 세그먼트 별 가장 안전한 차’에 총 6개 세그먼트 중 3 부문을 수상하면서
조회수 100 15:04
오토헤럴드

최신 시승기

혼다 5세대 오딧세이 시승기
혼다의 미니밴 5세대 오딧세이를 시승했다. 세계 최초로 선보이는 캐빈 토크(CabinTalk™)와 캐빈 와치(CabinWatch™), 동급 최초로 탑재된 2열
조회수 396 2018-01-12
글로벌오토뉴스

전기차 소식

한국지엠 전산망, 볼트 EV 사전계약 시작하자 마자 ‘다운’..인기 폭발
쉐보레의 순수전기차 볼트 EV의 사전계약이 시작된 가운데, 오전 중 고객 정보를 입력하는 영업 전산망에 혼란이 빚어진 것으로 확인됐다. 15일 다수의 한국…
조회수 353 2018-01-16
데일리카
막상막하 쉐보레 볼트EV와 현대코나EV, 치열한 경쟁 예고
[M오토데일리 박상우 기자] 현대자동차의 첫 순수전기구동SUV 코나 일렉트릭이 전기차시장에 도전장을 내밀었다.15일 현대차는 올 상반기에 출시 예정인 코나 일렉
조회수 178 2018-01-16
오토데일리

친환경차 소식

현대차 NEXO, CES를 빛낸 최고의 자동차
모터쇼 이상으로 자동차 신기술의 각축장이 된 세계 최대 규모의 가전제품 전시회 2018 CES에서 현대차 수소전지차 넥쏘(NEXO)가 최고 기술상을 수상했다.올
조회수 269 15:05
오토헤럴드

이런저런 생각, 자동차 칼럼

이제는 확실히 日 넘어선 한국의 고급 수입차들
[M 오토데일리 이상원기자] 유럽과 미국 등 수입차 판매량에서 한국이 일본을 앞지르고 있다. 지난해 한국의 수입차시장 규모는 일본의 76%에 달했다. 일본의 전
조회수 271 2018-01-16
오토데일리
[칼럼]급발진 사고 규명… 언제까지 소비자가?
전문가들은 급발진 사고의 70~80%는 운전자 조작 실수에 의한 사고라고 말한다. 대표적인 소비자의 실수로는 브레이크 페달을 가속페달로 착각해 밟는 형태다. 이
조회수 172 2018-01-15
카가이

테크/팁 소식

[나홀로 운전] 견인비 바가지 요금
고속도로나 국도에서 교통사고가 발생하면 어쩔 수 없이 견인차의 도움을 받아야한다.그런데 견인차가 내가 부르기도 전에 먼저 도착해있다?순간 떠오르는 공포"25km
조회수 58 10:40
데일리팝
日, 세계 최초 고속도로서 후속 차량 유인 트럭 대열 주행 실험 실시
[M오토데일리 박상우 기자] 일본 정부가 세계 최초로 고속도로에서 CACC를 이용한 후속 차량 유인에 의한 대형 트럭 대열 주행 실증 실험을 실시한다.일본의 국
조회수 596 2018-01-15
오토데일리
리스트광고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