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조립된 완성차의 90% 이상 결함, 전기차 테슬라의 생산라인 실상

오토데일리 조회 수1,973 등록일 2017.12.08

미국 전기차업체 테슬라가 조립기술에서 심각한 결함을 드러내고 있다. 

[엠오토데일리 이상원기자] 미국 전기차업체 테슬라모터스의 형편없는 조립 수준이 도마 위에 오르고 있다.

로이터통신은 미국 테슬라의 모델S와 SUV 모델X가 캘리포니아 프레 몬트 공장의 조립 라인에서 떨어진 곳에서 제조공정상의 결함 수정을 위해 다시 손질을 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모델3의 출고 지연 문제의 원인이 조립상의 문제 때문이라는 것이다.

테슬라는 당초 올 연말까지 5천 대, 2018년까지 1만 대의 모델 3를 출하한다는 계획이었으나 지난 3분기까지 겨우 200여 대 만 생산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로이터는 테슬라의 현. 구 직원 9명을 대상으로 취재한 결과, 조립된 차량의 결함 수정 때문에 출하를 제 때 할 수 없는 상황이 일상화돼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고 전했다.

테슬라 내부 추적 시스템에 의한 최신 데이터 등에 따르면, 조립 후 품질검사에서 모델 S와 모델 X의 90% 이상에서 결함을 발견됐으며, 직원 일부는 이미 지난 2012년부터 이같은 문제가 발생되기 시작했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테슬라 측은 품질관리 프로세스가 이례적일 만큼 엄격해 미세한 결함도 발견, 수정하다 보니 출하가 늦어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 테슬라는 조립 완료 후에 발견되는 결함의 대부분은 사소한 것이어서 단 몇 분 만에 해결 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조립 후 결함률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일반적으로 토요타자동차 등 세계에서 가장 효율성이 높은 자동차 조제회사는 조립후 결함 수정 비율은 전체 생산차량의 10% 이하에 불과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로이터는 테슬라의 슈퍼 바이저를 맡은 적이 있는 직원의 말을 인용, 테슬라는 조립 완료 후 결함 수정작업 때문에 막대한 비용이 발생하고 있다고 전했다.

테슬라 차량은 그동안 세련된 디자인과 환경 기술, 그리고 혁신적인 가속 성능 등으로 소비자들을 매료시켜 왔다. 컨슈머 리포트의 조사에 따르면 테슬라 차량 소유자의 91%가 ‘다시 사고 싶다’고 할 정도였다.

하지만 컨슈머 리포트 잡지와 시장 조사업체인 JD 파워는 직접 조사 결과, 도어 핸들 결함과 바디 패널의 단차 등 테슬라 차량의 품질에 대해 부정적인 평가를 내리고 있다.

일부 테슬라 차량 소유자들도 웹 포럼 등을 통해 불쾌한 소음이나 버그가 많은 소프트웨어, 밀폐성이 낮은 인테리어와 트렁크에 빗물이 스며드는 등 문제에 대해 불만을 토로하고 있다.

전문가들은 3만5천 달러 정도의 대중 차량인 모델 3의 제작 공정에서 고품질 차량을 대량 생산할 수 있는 능력을 갖고 있는지가 판가름 날 것이라며, 이 것이 테슬라의 미래를 좌우하게 될 것이라고 지적하고 있다.

테슬라는 출범 이 후 지금까지 10억 달러에 달하는 손실을 기록하고 있어 신규투자나 결함 대응에 따른 자금조달이 쉽지 않아 주력시장에서 판매량을 대폭 확대하지 못하면 생존이 어려운 상황이다.

전문가들은 최상급 사양을 갖춘, 가슴 뛰는 제품을 만들어 낸다는 점에서 테슬라의 능력을 의심받지 않지만 새로운 무언가를 만들어내는 것과 그것을 실제로 완벽하게 대량생산하는 것은 다른 문제라면서 테슬라는 아직 대량 생산에서는 실력이 모자라는 것으로 평가하고 있다.

특히, 기존 차종인 모델 S나 모델 X의 결함속출은 테슬라가 아직 기본적인 제조기술 조차 확보지 못하고 있음을 보여주고 있는 것이라고 밝히고 있다.

로이터는 테슬라 프리몬트 공장 옥외 주차장에는 다시 수리를 기다리는 테슬라 차량이 무려 2천대 이상 대기하고 있지만 테슬라는 이러한 ‘수리 대기공간’의 존재를 부정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상원 기자/semin477@autodaily.co.kr


ⓒ 오토데일리(http://www.auto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회사명
    테슬라
    모기업
    창립일
    2003년
    슬로건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 danawa 2017.12.11
    아무리 혁신의 아이콘 머스크라 하더라도
    자동차 제조에 들어가는 수많은 공법에 대한 노하우는 단순히 좋은 두뇌만 갖곤 불가능하고
    경험으로써만 익힐 수 있으니.... 생산기술 및 품질관리 인력에 대한 스카웃을 열심히 해야 할 듯
    자칫 대량 리콜로 회사가 휘청일 수 있음
    0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1

전기차 리더 테슬라, 2년 후 7위로 추락 전망..새로운 1위는?
테슬라가 2년 후에는 전기차 시장에서 7위를 기록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와 주목된다. 16일 블룸버그의 PA컨설팅에 따르면, 테슬라 브랜드는 내년까지 전기…
조회수 173 2018-07-16
데일리카
美·中 관세 전쟁 본격화..테슬라 중국 판매 가격 20% ‘폭등’
테슬라의 중국 판매 가격이 20% 이상 상승했다. 이는 미국발 무역 관세 전쟁에 따른 결과로 분석된다. 11일 월스트리트저널에 따르면, 테슬라 중국 웹 사이…
조회수 913 2018-07-11
데일리카
테슬라 모델 3, 美서 대거 예약 취소 사태..원인은 ‘생산 지연’
두터운 팬층을 보유한 테슬라가 보급형 전기차인 모델 3의 예약 취소를 겪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모델 3 생산 지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된다. 12일
조회수 1,675 2018-06-12
데일리카
테슬라, “컴팩트 SUV 모델Y 올 말 혹은 내년 초 출시”
테슬러의 CEO 일론 머스크가 2018년5월 24일, 현재 개발 중인 신형 배터리 전기차 모델Y를 2018년 내 혹은2019년 전반에 출시할 계획이라고 발표했다
조회수 2,216 2018-05-25
글로벌오토뉴스
테슬라 모델X, 보잉 787 항공기 견인 성공..기네스 신기록 수립
테슬라가 모델 X가 기네스 타이틀을 획득했다. 16일 테슬라에 따르면, 테슬라 모델X P100D는 대형 여객기를 견인하는 데에 성공, ‘가장 강력한 견인력을
조회수 624 2018-05-16
데일리카
영상 하나로 건재함 과시한 테슬라, 모델 Y 깜짝 노출
일론 머스크 CEO와 미국 월가 애널리스트의 거친 설전으로 사면초가에 몰린 듯한 테슬라가 1분46초짜리 유튜브 영상 하나에 자신들이 건재하다는 것을 보여줬다.
조회수 517 2018-05-11
오토헤럴드
美 신흥 전기차 메이커 니콜라 모터, 특허 침해 이유로 테슬라 제소
[M 오토데일리 이상원기자] 미국의 수소전기자동차(EV) 메이커인 니콜라 모터(Nikola Motor Company)가 1일(현지시간) 자사의 디자인 특허 침해
조회수 467 2018-05-03
오토데일리
테슬라, 모델3 생산량 늘리기 꼼수발각
[M 오토데일리 이상원기자] 미국 전기차업체인 테슬라가 전기차(EV) 모델3의 생산목표 달성을 위해 다른 차종 생산라인에서 자발적으로 움직이는 것처럼 꾸미도록
조회수 766 2018-04-12
오토데일리
테슬라, 모델 3 퍼포먼스 버전 포착(?)..예상 출시 시기는?
테슬라 모델 3의 고성능 버전으로 보이는 차량의 모습이 포착되어 주목된다. 전기차 전문매체 일렉트렉(Electrek)은 5일(현지시각) 테슬라 모델 3 퍼포
조회수 1,306 2018-04-06
데일리카
테슬라, 1분기 판매량 전분기보다 40% 폭증 불구 시가총액 1년 만에 3조원 증발
[M오토데일리 박상우 기자] 미국 전기차 업체 테슬라가 판매량을 늘려가고 있으나 마냥 좋을 수 없다.테슬라의 올 1분기 판매량은 3만4,494대로 전분기대비(2
조회수 435 2018-04-04
오토데일리
2년 전 뉴스 목록보기 보기
리스트광고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