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마세라티 르반떼,흥분과 평화 그리고 만능의 공존

글로벌오토뉴스 조회 수1,970 등록일 2017.12.07


최근 마세라티의 행보는 ‘공격적’이라는 한 마디로 표현할 수 있을 것 같다. 불과 10년 전만 해도 마세라티의 라인업을 책임지는 모델은 단 3개뿐 이었지만, 지금은 5개의 모델을 판매하면서 지속적으로 성장해나가고 있으며 국내에서도 괄목할 만한 성장을 기록하고 있다. 이번에 탑승하게 된 모델은 그러한 마세라티의 성장을 견인하고 있는 모델들 중에서 드라마 등을 통해 친숙함을 표현하고 있는 SUV, 르반떼다.

르반떼는 극단적으로 이야기하자면 마세라티의 판매량 확장을 위해 등장한 자동차지만, 중요한 것은 잊지 않았다. 마세라티의 다른 모델들이 그렇듯이 날렵함과 아름다움을 지니고 있어야 한다는 것, 그리고 본래 역동적인 자동차를 제작하면서 시작된 마세라티의 역사를 그대로 잇는다는 것이다. 그리고 실제로 등장한 르반떼는 마세라티만의 디자인 코드와 역동성을 품어내고 실용성을 갖추게 되었다.


그런 르반떼는 한국에서도 중요한 모델이다. 10년 전 국내 시장에 진출한 마세라티는 한동안 적은 판매량을 기록했지만, 2013년부터 올해까지 판매량이 10배나 증가하면서 마세라티에게도 주목할 만한 시장이 되었다. 한국에서 럭셔리 모델들이 상당히 많이 팔리기는 하지만 전 세계적으로도 4위의 판매량을 기록하는 시장이 되면서 마세라티에서도 관리를 할 수 밖에 없는 곳이 되었다. 이제 그 시장을 견인하게 될 르반떼의 진면목을 볼 차례다.



마세라티 특유의 디자인으로 인해 그렇게 보이지는 않지만, 르반떼는 굉장히 큰 SUV다. 전장이 5m를 넘고 전폭도 1,970mm나 되며 높이도 1,680mm로 일반적인 SUV와 비슷한 높이를 갖고 있다. 그러나 멀리서는 물론 가까이에서 봐도 압도적인 크기가 잘 드러나지 않는데, 이는 순수하게 날렵함을 추구하는 디자인의 힘이다. 보닛과 루프, 펜더에 새긴 굵은 라인으로 인해 둔중함은 전혀 느껴지지 않는다.


전면에서는 ‘알피에리 컨셉트’로부터 물려받은 날카로운 인상의 헤드램프와 상단보다 하단의 길이가 좀 더 긴 대형 프론트 그릴이 눈에 띈다. 가는 눈썹처럼 헤드램프 상단의 절반만을 덮고 있는 LED DRL은 프론트 그릴 상단과 이어지는 것 같은 느낌을 주고 있으며, 프론트 그릴은 굵은 창살과 같은 형태와 중앙을 장식하는 마세라티의 상징, 삼지창으로 존재감을 알라고 있다. 가는 형태의 헤드램프지만 LED를 적용해 광량은 충분하다.

르반떼에서 디자인의 마술을 볼 수 있는 것은 측면으로, SUV이지만 롱 노즈 스타일을 취해 역동성을 강조하고 있다. 여기에 보탬이 되는 것이 루프 라인으로 B 필러부터 테일램프 상단까지 곡선을 그리며 떨어지도록 그려진 굵은 라인이 르반떼를 쿠페형 SUV 처럼 보이게 한다. 그러나 그 뒤의 루프 형상과 리어 스포일러의 위치를 보면 전형적인 SUV임을 알 수 있는데, 이를 통해서 날렵한 형상과 2열 헤드룸 확보라는 디자인과 실용성의 양립을 구가하고 있다.


프론트 펜더를 장식하는 3개의 에어벤트와 부풀어 있는 리어 펜더, 휠하우스를 가득 채우는 21인치 휠이 르반떼를 SUV보다는 조금 커다란 패스트백 형태의 스포츠카처럼 보이게 한다. 리어에는 마세라티의 패밀리룩을 적용한 테일램프가 적용되어 있고, 범퍼 하단에는 고성능을 상징하는 4개의 머플러가 있다. 범퍼 하단에 디퓨저 대신 스키드 플레이트가 적용된 것이 르반떼의 정체성을 말해준다.



실내는 간결함과 고급스러움이 혼재되어 있다고 말해야 할 것 같다. 만약 1990년대의 마세라티를 기억하는 운전자들이 있다면, 질감은 물론 만듦새 면에서도 급격히 상승한 점을 보면서 혼란을 일으킬지도 모르겠다. 마세라티도 이제 센터페시아의 대형 터치스크린을 통해 다양한 기능을 조작할 수 있도록 하면서 최첨단을 향해 달려가고 있는 것처럼 보이지만, 디지털이 아닌 바늘 방식의 아날로그를 계기반을 적용하고 있다는 점은 마세라티답다고 할 수 있다.


3 스포크 스티어링 휠은 두툼한 림을 갖고 있는데다가 엄지를 올리는 부분도 풍성하게 다듬어서 그립 면에서 만족을 준다. 금속으로 다듬어진 대형 패들시프트 역시 조작감에 있어 만족을 주는 부분. 계기반은 예전부터 한글화를 진행한 부분이지만, 2018년식 으로 변경된 르반떼에서 가장 괄목할 만한 부분이 바로 그동안 번역 오류가 있었던 부분을 바로잡았다는 것이다. 그만큼 마세라티가 한국 시장에 신경을 쓰고 있다는 증거이기도 하다.

르반떼는 ‘그란스포트’와 ‘그란루소’ 두 가지 트림을 갖고 있는데, 두 모델은 외형에서도 약간의 차이를 보이지만 1열 시트에서 더 큰 차이를 보인다. ‘그란스포트’의 경우 시트의 모든 면이 가죽으로 덮여 있고 헤드레스트가 고정되어 있는 형태이지만 ‘그란루소’는 시트 일부분에 ‘에르메네질도 제냐’의 천을 적용할 수 있고, 헤드레스트도 상하로 조절할 수 있다. 가속 페달이 오르간 타입이 아닌 것은 의외이지만, 운전 중에는 신경쓰지 않게 된다.


디자인에 신경을 쓴 것을 고려하면 2열 시트는 헤드룸이 알맞게 마련되어 있는데다가 등받이 각도도 편안하게 설정되어 있다. 휠 베이스가 3,075mm인 만큼 2열 레그룸도 충분히 마련되어 있으며, 다리를 꼬고 앉는 것도 가능하다. 기본적으로는 5인승이기 때문에 2열 중앙에도 사람이 앉을 수는 있지만 센터터널이 상당히 높기 때문에 실질적으로는 어린이를 제외하면 앉기 힘들 것이다. 트렁크 용량은 580L로 일반적인 수준이다.



국내에 수입되는 르반떼는 크게 가솔린과 디젤로 나뉜다. 이번에 시승하는 모델은 르반떼 S로 3.0L V6 트윈터보 엔진을 탑재하고 출력을 끌어올려 5,750rpm에서 최고출력 430마력, 2,500~4,250rpm에서 최대토크 59.2kg-m을 발휘한다. 변속기는 ZF에서 공급받는 8단 자동변속기, 4륜구동 시스템은 마그나 슈타이어에서 공급받는다.


르반떼 S의 공차중량은 2,265kg이지만 엔진 출력이 높아서인지 그 무게가 실감나지는 않는다. 상당히 빠르게 가속을 하는데, 사실 그 가속력이 다른 고성능 모델들보다 특출나다고 말하기에는 애매하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가속에서 짜릿한 쾌감을 느낄 수 있는데, 엔진음과 배기음의 조화 그리고 헤드레스트에 머리가 묻히는 것 같은 느낌이 그런 쾌감을 만들어내는 것으로 보인다.

가속할 때마다 들려오는 엔진음은 분명히 V6의 그것이지만, 흥분의 감각은 V8 못지않다. 그러나 엔진음을 제대로 듣기 위해 창문을 활짝 연다면, 밖에서 들리는 소리가 오히려 낮다는 것을 알 수 있을 것이다. 머플러에 설치되어 있는 ‘마세라티 액티브 사운드 시스템’이 빛을 발하고 있는 것인데, 인위적이라고는 하지만 자연적인 엔진음과의 차이를 구분하기 힘들 것이다. 엔진 회전을 높이는 데 있어서 가상 엔진음과의 부조화는 전혀 없다.

이와 같은 가속 감각은 1열에는 짜릿함을 제공하고 2열에서는 배기음이 크게 들려오는데, 그렇다고 해서 2열에서 불쾌감이 느껴지거나 하는 면은 전혀 없다. ‘마세라티니까 이런 소리지’라고 납득하고 등과 머리를 편안하게 기댄 후 수면을 청할 수도 있을 정도인데, 이 정도의 편안함을 제공하고 있는 만큼 가족이 같이 탑승할 수 있는 패밀리카로도 손색이 없다. 단, 가족이 마세라티의 짜릿한 배기음을 같이 좋아해 줄 때의 이야기지만 말이다.


르반떼는 SUV인 만큼 전고와 최저지상고가 마세라티의 다른 모델들에 비해 높지만, 고속 영역은 물론 초고속 영역에 진입해도 불안감은 전혀 느껴지지 않는다. 시승 전 새벽까지 눈이 내린데다가 도로 온도도 낮아 하이그립 타이어가 온전히 힘을 발휘하지 못하는 상황이지만, 초고속 영역에서도 안정감을 유지하는 유연함을 느끼고 나면 가속 페달에서 쉽게 발을 떼지 못한다. 대신 그만큼 연비는 포기해야 하는데, 시승 중 기록한 최저 연비는 2.3km/l였다.

ADAS 장비가 적용되어 있는 만큼 EPS 스티어링을 적용하고 있지만 앞바퀴와의 직결 감각은 유압식과 차이가 없다. 프론트 더블 위시본, 리어 멀티링크 타입의 서스펜션은 에어 스프링과 전자제어식 스카이훅 쇼크가 보조하여 날렵한 코너링을 만들어낸다. 긴 차체와 휠베이스를 가진 SUV라는 것을 잊어버릴 정도로 머리 속에서 그린 곡선을 고속에서도 거의 그대로 통과할 수 있다. 일반적인 운전자라면 르반떼의 코너링 능력을 다 쓰지도 못할 것으로 보이는데, 서킷에서의 실력이 궁금해진다.

르반떼는 자율주행 2단계에 해당하는 ADAS 장비를 다 갖추고 있다. ACC, 전방 충돌 경고 시스템, 제동 보조 시스템, 차선 이탈 경보 및 이탈 방지 어시스트, 사각지대 어시스트 등을 갖추고 있는데 차선을 밟지 않는 선에서 유지하는 방식인데다가 손을 떼면 5초 후에 경고, 10초 후에 경고와 함께 해제해 버린다. 그만큼 아직은 운전자가 직접 스티어링을 잡고 역동적인 주행을 하는 것을 바란다는 것이다.


마세라티 르반떼는 SUV이지만 마세라티의 엠블럼을 붙일 자격이 있다. 어디든지 주행할 수 있는 SUV의 실용성은 챙기면서도 마세라티만의 역동적인 움직임 그리고 운전자에게 줄 수 있는 짜릿함을 포기하지 않았다는 것 때문이다. 르반떼가 출시된 이후 마세라티를 찾은 첫 번째 고객들 중 90%가 르반떼를 선택했다고 하니, 그 인기를 알 수 있는 항목이기도 하다. 만약 드라마 등장으로만 인기를 얻었다면 그런 압도적인 선택은 없을 것이니 말이다.

한 때 마세라티의 자동차들은 ‘감성은 있으나 만듦새는 좋지 않은’ 자동차라는 평을 받았었다. 그러나 이제 그런 모습은 볼 수 없고, 정밀하게 다듬어졌으면서도 이탈리아 특유의 감성을 품고 있는, 과거로부터 이어지고 있는 역동성을 유지하면서도 편안함을 같이 도모하는 모습을 확인할 수 있다. 그리고 마세라티 내에서 그러한 모순을 공존시키는 모델들의 대표가 르반떼라고 이제는 자신있게 말할 수 있다.
<저작권자(c) 글로벌오토뉴스(www.global-auto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명
    마세라티
    모기업
    Fiat Chrysler Automobiles
    창립일
    1914년
    슬로건
    Excellence through passion
  • 마세라티 마세라티 Levante 종합정보
    2016.11 출시 대형SUV 06월 판매 : 72대
    휘발유, 경유 2979~2987cc 복합연비 6.4~9.5 ㎞/ℓ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 naver 2017.12.09
    뒷모습이 낯설지 않다 했더니 스팅어네ㅋ
    1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1

핫클릭

오프로드 강화, 지프 컴팩트 SUV ‘올 뉴 컴패스’ 출시
지프 컴팩트 SUV ‘올 뉴 컴패스’가 17일 출시됐다. 올 뉴 컴패스는 레니게이드와 체로키의 중간에 위치한 세그먼트로 지프의 핵심 SUV 라인업을 완성시켜준
조회수 564 2018-07-17
오토헤럴드
제네시스 신형 EQ900, 수도권 외곽서 포착..확 바뀐 외관 ‘눈길’
오는 하반기 국내 출시가 예정된 제네시스 EQ900의 페이스리프트 모델이 포착됐다. 13일 데일리카는 제네시스 EQ900의 부분변경 모델로 추정되는 테스트 차
조회수 5,196 2018-07-13
데일리카
현대·기아차, 국내 최초 전 차종 ‘안드로이드 오토’ 지원
현대·기아자동차가 구글, 카카오모빌리티와 손잡고 고객들의 편의성과 안전성을 동시에 높여줄 혁신적인 커넥티비티 서비스를 국내 소비자들에게 제공한다.현대·기아차는
조회수 2,404 2018-07-12
글로벌오토뉴스

최신소식 모아보기 - 국내

자동차 튜닝 축제, 2018 서울오토살롱 19일 개최
서울오토살롱 사무국이 ‘2018 서울오토살롱’ 전시행사를 오는 7월 19일부터 22일까지 4일간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개최한다고 밝혔다. 산업통상자원부, 국토
조회수 145 2018-07-17
오토헤럴드
부정검사 의심 전국 148개 민간검사소 점검, 44곳 적발
국토교통부와 환경부가 전국 1700 곳의 지정정비사업자 중 부정 검사가 의심되는 148곳의 안전 검사 및 배출가스 검사 실태를 점검·확인한 결과를 공개했다. 이
조회수 99 2018-07-17
오토헤럴드
메르세데스-벤츠, 주요 모델에 ‘안드로이드 오토(Android Auto)’ 애플리케이션 활성화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는 지난 12일부터 스마트폰 통합 패키지가 장착된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 주요 모델(18년식 기준이며, 일부 모델은 제외임)에서 ‘안드로이
조회수 109 2018-07-17
글로벌오토뉴스
“경쟁차가 없다!”..절대 강자로 떠오른 전기차 ‘볼트 EV’
쉐보레의 전기차 볼트EV가 국내 전기차 시장의 절대 강자로 떠올랐다. 국내 전기차 중 가장 많은 등록 대수를 기록하면서다. 16일 한국자동차산업협회에 따…
조회수 2,371 2018-07-16
데일리카

최신소식 모아보기 - 해외

렉서스, 고성능 브랜드에 변화 예고..‘F 하이브리드 GT’ 출시 계획
렉서스가 고성능 ′F′ 브랜드에 전기동력을 사용하는 모델을 추가할 계획이라고 밝혀 주목된다. 자동차 전문매체 오토익스프레스는 15일(현지시각) 사와 요시…
조회수 105 2018-07-17
데일리카
벤츠, 새로운 SUV 개발 가능성 제기..경쟁 상대는 레인지로버 스포츠
벤츠가 레인지로버 스포츠와 경쟁할 새로운 SUV를 개발할 것이란 주장이 제기됐다. 17일 독일 자동차 전문 매체 아우토빌트는 익명의 소식통을 인용, 메르세…
조회수 215 2018-07-17
데일리카

최신 시승기

렉서스 5세대 LS500h 시승기
렉서스 5세대 LS500h를 시승했다. 스타일링 디자인과 익스테리어에서는 렉서스만의 독창성을 전면에 내 세우면서 주행성에서는 독일 프리미엄 브랜드들과의 경쟁을
조회수 263 2018-07-16
글로벌오토뉴스
바다가 두른 섬
평일 오전 꽉 막힌 출근 행렬을 뒤로하고 뻥 뚫린 반대편 차선을 달릴 때 느끼는 감정은 그 최종 목적지가 또 다른 콘크리트 속 이름 모를 도시가 아닌 육지와 떨
조회수 258 2018-07-16
오토헤럴드
르노 클리오, 따져보면 소형 SUV 부럽지 않은 해치백
지난 5월 출시된 르노 클리오는 6월에 756대가 팔렸다. 국내에 처음 소개된 신차치고는 초라해 보이지만, 현대차 i30의 월평균 판매량은 이보다 낮은 300대
조회수 510 2018-07-12
오토헤럴드

전기차 소식

구글 웨이모, 자율주행 택시 시험에 재규어 I-페이스 투입..‘주목’
구글 웨이모가 재규어 I-페이스를 활용해 대규모 자율주행차 테스트에 돌입한다. 17일 해외 자동차 전문 매체 카스쿱 등 주요 외신들에 따르면, 웨이모는 …
조회수 115 2018-07-17
데일리카
폴스타 2, 내년 데뷔 계획..테슬라 모델3와 경쟁
볼보의 고성능 전기차 브랜드 폴스타가 2019년 제네바 모터쇼에서 새로운 전기차 세단 폴스타 2를 공개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져 눈길을 끈다. 해외 자동차 …
조회수 621 2018-07-16
데일리카
전기차 리더 테슬라, 2년 후 7위로 추락 전망..새로운 1위는?
테슬라가 2년 후에는 전기차 시장에서 7위를 기록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와 주목된다. 16일 블룸버그의 PA컨설팅에 따르면, 테슬라 브랜드는 내년까지 전기…
조회수 173 2018-07-16
데일리카
폭스바겐 비틀, 순수 전기차로 출시될까..4도어 채택도 ‘주목’
폭스바겐 차세대 비틀이 전기차로 출시될 전망이어서 주목된다. 13일 해외 자동차 전문 매체 오토모티브뉴스유럽 등 주요 외신들에 따르면, 폭스바겐은 비…
조회수 660 2018-07-13
데일리카

이런저런 생각, 자동차 칼럼

[김필수 칼럼] 툭하면 터지는 차량 화재..소화기 탑재 의무화 한다면...
자동차 관련 주제는 항상 넘치고 관심 있는 분야이지만 최근 관심이 없이 지나갈 수 있는 내용 하나가 눈에 띄었다. 바로 5인승 이상의 차량용 소화기 탑재 의…
조회수 73 2018-07-17
데일리카
[구상 칼럼] SUV의 급부상..세단은 정말로 종말을 맞게 될까?
세단의 인기가 줄어들고 SUV가 대중화되면서 미국의 포드는 이제 세단을 만들지 않기로 했다고 한다. 게다가 크라이슬러 그룹 역시 세단 중심의 크라이슬러…
조회수 522 2018-07-16
데일리카
인피니티 QX50, 가변압축비 엔진 탑재한 최초의 SUV
올해는 닛산코리아의 국내 출범 10주년이 되는 해이다. 10주년을 맞아 닛산 브랜드는 인텔리전트 모빌리티 중심의 전동화 브랜드 이미지를 더욱 강화하는 모습을 보
조회수 188 2018-07-16
글로벌오토뉴스

테크/팁 소식

타이어, 도로까지 솟구치는 역대급 폭염 대처법
고속도로 노면이 솟구쳐 오를 정도의 무더위가 전국을 강타하고 있다. 자동차의 여러 부품 가운데 계절 변화에 가장 민감한 것이 타이어. 부족한 공기압은 뜨거운 아
조회수 340 2018-07-17
오토헤럴드
등록 자동차 2300만 대, 인구 2.3명당 1대 소유
국토교통부가 운영하고 있는 자동차관리정보시스템(VMIS)에 따르면 2018년 6월 말 현재, 우리나라의 자동차 누적 등록대수가 2017년 말에 비해 약 1.6%
조회수 117 2018-07-16
오토헤럴드
5인승 이상의 차량용 소화기 탑재 의무화 재추진해야
자동차 관련 주제는 항상 넘치고 관심 있는 분야이지만 최근 관심이 없이 지나갈 수 있는 내용 하나가 눈에 띠었다. 바로 5인승 이상의 차량용 소화기 탑재 의무화
조회수 83 2018-07-16
글로벌오토뉴스
리스트광고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