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볼보 XC60, 대중 속으로 파고든 슈퍼 그레잇

오토헤럴드 조회 수4,829 등록일 2017.10.20
 

6740만 원(더 뉴 볼보 XC60)이 대중적인 가격은 아니다. 그런데도 XC60의 사전 계약은 1000대를 기록했다. 이렇게 한국은 특별하다. 프리미엄 브랜드의 비싼 모델이 불티나게 팔리는 나라다. 자국 그리고 중국을 빼면 메츠세데스 벤츠와 BMW의 가장 큰 시장이기도 하다.

준대형 세단 현대차 그랜저도 한 달 평균 1만 대가 팔린다. 볼보를 비롯해 재규어 랜드로버, 렉서스 등 프리미엄 브랜드의 성장세는 수입차 업계 평균치를 웃돈다. 고급차가 유독 많이 팔리는 이유의 분석은 다양하다. 계층별 소득의 격차가 벌어지면서 중간을 빼고 작거나 큰 차로 소비 형태가 양분화됐다는 분석에 무게가 실린다. 

메이저 이외의 프리미엄 브랜드 가운데 가장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 브랜드는 볼보자동차다. 지금 추세대로 가면 올해 1만 대 클럽 가입도 유력하다고 한다. 볼보의 성장 속도는 혁신적으로 변화한 XC90, S90이 나오면서 더 빨라졌다.

전통에 얽매여 수십 년간 고집한 보수적 디자인이 그 가치를 품은 새로운 코드로 변신했고 파워트레인, 플랫폼, 인테리어의 구성까지 싹 바꿔버렸다. 그리고 이것이 통했다. 2세대 XC60은 최근 선보인 볼보의 신차 가운데 가장 대중적이다.

 

적당한 크기에 충분한 힘을 가졌고 여물기는 아쉬워도 심플한 인테리어의 간결함이 눈이 부실 정도로 사치스러운 앞서의 신차보다 거부감이 덜하다. XC60의 메인 디렉터는 한국인 디자이너 이정현 씨다. 그는 앞서의 XC60 신차 발표회에서 ‘동양적 여백의 미’를 언급했다.

그래서인지 XC60의 겉모습은 간결하고 시원하다. 요란하지 않게 각 부분의 캐릭터 라인을 최소화했고 볼륨도 과하지 않다. 비워 놓은 자리는 단순하지만 비교적 큰 사이즈의 램프류와 그릴의 잔상으로 채워놨다. 벨트라인까지 높게 설정해 여백은 많지만 주변부의 실루엣을 살려 그래도 꽉 찬 느낌이 들도록 했다.

차체는 길고 넓고 풍부해졌다. 1세대보다 전장(4690mm)은 45mm, 전폭(1900mm)은 10mm, 휠베이스(2865mm)는 90mm를 각각 늘렸다. 그러면서 전고(1650mm)는 55mm를 낮춰 지면과의 밀착성을 높였다. 차체를 키운 효과는 실내 공간에서 나타났다.

전체 전장 가운데 실내 부문에 61.1%를 배정하고 1열과 2열의 시트 위치를 앞으로 더 당기고 뒤로 더 밀어내 무릎 공간의 여유가 이전 세대보다 확실하게 많아졌다.  트렁크 공간은 기본 505ℓ, 2열을 젖히면 최대 1432ℓ까지 확보된다.

 
 

2세대 XC60은 이전세대보다 트렁크의 높이(616mm)를 132mm 낮춰 물건을 싣고 내리기가 훨씬 수월해졌다. 별 감흥이 없는 스티어링 휠, 크기가 아쉬운 세로형 9인치 센터 콘솔 디스플레이의 크기를 빼면 실내는 적당히 고급스럽다.

XC60에는 마사지 기능이 들어간 소가죽 나파가죽 시트, 독특한 패턴의 우드 트림, 다양한 설정 기능이 있는 공조장치, 대형 파노라마 선루프가 제공된다.  버튼류는 최소화했다. 공조장치뿐만 아니라 여러 기능의 설정, 운행 및 관리정보는 모두 센터 모니터로 가능하다.

모니터는 적외선을 이용하고 반사방지 코팅이 돼 있어 정확하고 빠르게 반응하는 것이 특징이다.  XC60에는 가솔린(T6), 디젤(D4) 모두 4기통의 배기량 2.0ℓ 다운사이징 엔진이 탑재됐고 8단 자동변속기로 제어한다. 볼보의 새로운 엔진은 i-ART, 슈퍼차저, 터보차저와 같은 여러 기술이 사용되면서 친환경, 효율성을 최적화했다.

연비는 D4 13.3km/ℓ, T6 9.4km/ℓ다. 사전 계약 물량의 90% 가까이 차지하고 있는 D4는 4250rpm에서 최고출력 190마력, 1750~2500rpm에서 최대토크 40.8kg.m를 발휘한다. 디젤답게 요구하는 가속에 한 박자 늦게 반응하지만 디젤답지 않게 정숙한 것이 인상적이다.

 
 

아이들링 감각도 인상적이다. 정지해 있을 때 또 아주 느리게 움직일 때를 빼면 가솔린과 구분이 어려울 정도로 진동과 소음이 가라앉는다. 고회전 영역에서도 충분한 출력을 발휘하고 다이내믹 모드도 달리면 스티어링 휠, 가속페달, 서스펜션 등이 단단해 지면서 높은 수준의 운전 재미를 선사한다.

슈퍼차저와 터보차저가 동시에 적용된 가솔린 모델 T6는 320마력의 인상적인 최고 출력, 그리고 최대 토크는 D4와 같은 40.8kg.m의 수치를 발휘한다. 두 모델 모두 8단 자동변속기와 사륜구동으로 움직인다. 움직임도 인상적이다.

전륜 더블 위시본, 후륜 인테그럴 액슬로 승차감을 높이는 서스펜션 튜닝과 58대42의 차체 비율로 회전구간이나 거친 조향에 놀랍도록 빠르고 정확하게 반응한다.  특히 과격한 선회에서 보여준 안정감은 동급 최고다. 19인치 미쉐린 타이어(인스크립션)의 큰 편평비(55)가 우려스러웠지만 적당한 수준에서 자세를 낮춰가며 기분 좋게 코너를 탄다.

전륜구동을 기반으로 하는 AWD 모드로 설정하면 더 과격한 놀림까지 여유 있게 받아들인다. 속도를 높일 때, 스티어링 휠과 섀시의 피드백 역시 수준급이다. 운전하는 재미는 이럴 때 나온다. 거대한 체구의 XC90과 달리 다루기 쉬운 것도 XC60의 장점이다. 파일럿 어시스트는 볼보의 자랑 만큼 매끄럽지가 않다.

핵심 기능인 차선유지 기능은 일반적인 주행에서는 시속 65km, 파일럿 어시스트 모드에서는 시속 30km 이상에서만 작동한다. 스티어일링 휠 제어가 투박하고 차선의 중앙을 유지하지 않고 가까이 붙으면 밀어내는 방식이어서 거칠게 반응하며 차로를 유지하는 것도 거슬린다. 볼보답게 다양하고 첨단화된 안전 및 주행보조 시스템이 풍부한 것도 XC60의 장점이다.

 
 

<총평>

사전 예약 1000대는 볼보자동차코리아의 역사에서 전무후무한 일이다. 문제는 고객을 기다리지 않도록 해야 한다는 것. 따라서 월평균 200여대의 공급물량은 턱없이 부족해 보인다. 내달부터 고객 인도를 시작한다고 하지만 늦은 순위의 대기 고객은 5개월 이상을 기다려야 한다. 브래드의 이질감을 없애고 대중에게 친숙하게 다가가는 한편, 모처럼 오른 열기가 식지 않기를 바란다면 공급 물량을 늘려나가는데 총력을 기울여야 한다. 가격은 D4가 6090만 원과 6740만 원, T6는 6890만 원과 7540만 원이다.



ⓒ 오토헤럴드(http://www.autoherald.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회사명
    볼보
    모기업
    Zhejiang Geely Holding Group
    창립일
    1927년
    슬로건
    Design around you
  • 볼보 볼보 XC60 종합정보
    2017.09 출시 중형SUV 10월 판매 : 401대
    휘발유, 경유 1969cc 복합연비 9.4~12.9 ㎞/ℓ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 danawa 2017.10.24
    한국은 빚잔치 ㅎㅎ 다 빚내서 사지 글다가 못갚으면 팔고ㅋㅋ집도 빚, 차도 빚
    0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1

핫클릭

쉐보레 볼트EV, 2018년 판매 마감
쉐보레(Chevrolet)가 11월 20일 전기차 볼트EV(Bolt EV)의 올해 국내 도입 물량에 대한 판매를 공식 완료하고, 2019년형 볼트EV 계약 준비
조회수 343 2018-11-20
글로벌오토뉴스
인피니티, QX30 사전계약 개시..가격은 4360만~4810만원
인피니티코리아는 20일 전국 인피니티 전시장을 통해 QX30의 사전계약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QX30은 올해 부산모터쇼 당시 인피니티가 밝힌 SUV 라인업 확
조회수 995 2018-11-20
데일리카
[오토포토]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가 5세대 부분변경모델로 연내 출시를 앞둔 콤팩트 세단 '더 뉴 C 클래스'를 16일 인천 파라다이스 시티 호텔에서 국내서 처
조회수 1,158 2018-11-19
오토헤럴드
쉐보레 말리부, 새 모델에 ‘10 에어백’ 적용
쉐보레가 26일 사전계약에 돌입하는 신형 말리부(Malibu)에 동급 최초로 10개 에어백을 탑재하며 또 한번 국산 중형세단의 안전 기준을 제시한다. 신형 말리
조회수 1,537 2018-11-19
글로벌오토뉴스
소리소문없이 출시, BMW 소형 SUV
이달 초 본격적인 국내 판매가 시작된 BMW의 소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뉴 X2'는 BMW SUV 라인업 'X 시리즈'에
조회수 2,501 2018-11-19
오토헤럴드

최신소식 모아보기 - 국내

현대자동차, 팰리세이드에
현대자동차는 곧 출시될 대형 SUV, 팰리세이드에 새롭게 장착될 '스노우 모드' 실험 영상을 자사 미디어 채널인 HMG TV와 공식 SNS를 통해 20일 공개했
조회수 211 2018-11-20
글로벌오토뉴스
쌍용차 티볼리 테스트카, 서울 도심에서 포착..그 정체는?
주행 테스트를 실시하고 있는 쌍용차 티볼리가 서울 도심에서 포착됐다. 20일 데일리카는 쌍용자동차 티볼리 시험주행 차량이 서울 양천구 인근 한 주택가에…
조회수 433 2018-11-20
데일리카
사납금 없는 ‘마카롱 택시’ 12월 시동..카풀 논란속 ‘눈길’
새로운 택시 서비스가 론칭된다. 사납금 없이 기사를 월급제로 고용한다는 점은 눈길을 끈다. 20일 택시 기반의 모빌리티 서비스 제공업체 KST모빌리티(KSTM
조회수 550 2018-11-20
데일리카
자동차업계, 단체로 ‘힘들어 죽겠다’ 하소연..속 사정은?
자동차업계가 정부에 내수 활성화와 부품업체 금융지원을 요청했다. 완성차 업체들의 모임인 한국자동차산업협회와 부품사 업체들의 모임인 한국자동차산업협동…
조회수 749 2018-11-19
데일리카
수입 상용차, 10월 총 343대 신규 등록..볼보트럭 1위
한국수입자동차협회(KAIDA)는 지난 10월 수입 상용차 신규등록대수가 343대로 집계됐다고 19일 밝혔다. 브랜드별 등록 대수는 볼보트럭이 137대로 가장
조회수 148 2018-11-19
데일리카

최신소식 모아보기 - 해외

람보르기니, 레이싱 SUV ′우르스 ST-X 콘셉트′ 공개..카리스마 ′작렬′
람보르기니가 19일(현지시각) 브랜드 최초의 레이싱 전용 SUV ′우르스 ST-X 콘셉트′를 공개해 주목된다. 공도가 아닌 트랙기반으로 탄생한 우르스 ST-X
조회수 173 2018-11-20
데일리카
[스파이샷] 메르세데스 벤츠 E 클래스 페이스리프트
메르세데스 벤츠 E 클래스 페이스리프트 모델이 포착됐다. 페이스리프트 모델인 만큼 전면과 후면의 디자인 변경이 주를 이룰 것으로 보이지만, 흥미로운 것은 테일램
조회수 325 2018-11-19
글로벌오토뉴스
2018 LA모터쇼 - 토요타 코롤라 하이브리드
토요타는 2018 LA모터쇼에서 신형 코롤라 하이브리드를 공개한다고 발표했다. 코롤라 최초의 하이브리드 모델이다. 토요타는 현재 미국에서 5개 차종의 하이브리드
조회수 299 2018-11-19
글로벌오토뉴스
순발력 최고, BMW 330e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공개
BMW가 신형 3시리즈(G20)의 고성능 버전 M340i를 선보인데 이어 친환경 모델 330e 플러그인 하이브리드를 최근 공개하며 3시리즈 제품군을 점차 넓혀가
조회수 505 2018-11-19
오토헤럴드

최신 시승기

2019 토요타 시에나 7인승 시승기
토요타의 미니밴 시에나 2019년형을 시승했다. 현행 시에나는 2011년 데뷔해 2015년 부분 변경 모델을 선 보인데 이어 2017년에는 파워트레인을 업그레이
조회수 2,883 2018-11-16
글로벌오토뉴스
[시승기] ‘보스’가 음악으로 디자인한 감성 SUV..르노삼성 ‘QM6 GDe’
르노삼성이 최근 QM6 GDe를 대상으로 시티 드라이빙 스쿨&씨네마라는 이색 행사를 펼쳤다. 이는 국내 고객을 대상으로 한 체험마케팅이라는 점에서 주목을
조회수 1,089 2018-11-15
데일리카
[시승기] ‘뭔가 보여주는’ 북유럽 SUV 트리오..볼보 XC레인지
‘물 들어올 때 노 젓는다’라는 말이 딱 볼보를 두고 하는 말인 것 같다. 가격대와 차급을 떠난, 모든 세그먼트에서 SUV가 득세하고 있고, 그런 와중에 볼보
조회수 2,202 2018-11-14
데일리카

전기차 소식

테슬라, 중국에서 모델 3 주문 시작
세계 최대 전기차 업체 테슬라가 중국에서 콤팩트 세단 '모델 3'의 주문을 받기 시작했다. 실제 고객 인도는 이르면 내년 3월부터 시행될 것으로
조회수 254 2018-11-20
오토헤럴드
폭스바겐, 獨 내 3개 공장 전기차 생산체계로 전환..1조5천억 투자
폭스바겐이 기존의 공장 세 곳을 전기차 생산 시설로 전환한다고 밝혀 주목된다. 16일 폭스바겐에 따르면, 엠덴, 하노버, 츠비카우 공장 등 세 개의 생산 시…
조회수 150 2018-11-19
데일리카
현대차 미국법인, 코나 일렉트릭 공급 확대 요구..그 배경은 ?
미국 캘리포니아주에서 시범 운영중인 ZEV 정책에 따라 현대차 북미법인이 코나 일렉트릭의 공급 확대를 요구하고 나섰다. 16일 미국 자동차 전문 매체 워즈…
조회수 429 2018-11-19
데일리카

이런저런 생각, 자동차 칼럼

[김필수 칼럼] 엠블럼·패밀리룩에 대한 기대감..기아차의 숙제는?
기아차는 현대차 그룹에 합병되었으나 독자적인 디자인 철학을 가지고 독립적인 역할에 노력하여 왔다. 같은 차종의 경우 동일 플랫폼을 이용하지만 겉으로는 …
조회수 188 2018-11-20
데일리카
[기자수첩] 재난 수준 미세먼지, 주범 놓친 저감 대책
오늘도 미세먼지는 '나쁨' 수준이다. 미세먼지보다 더 나쁜 '초미세먼지'도 내륙을 중심으로 '나쁨' 수준이다. 미세먼
조회수 255 2018-11-19
오토헤럴드
현대 에쿠스의 디자인 변화
국산 최고급승용차의 타이틀을 지닌 EQ900의 시작은 1999년에 일본 미쯔비시와 공동개발로 등장한 각진 디자인의 에쿠스(EQUUS) 였다. 물론 지금은 3세대
조회수 1,597 2018-11-19
글로벌오토뉴스

테크/팁 소식

유류세 인하, 국제유가 하락.. 2주째 유가 하락
정부의 유류세 인하와 함께 국제유가까지 하락하고 있지만, 아직 유류세 인하가 모두 반영되지 않은 주유소는 33%인 것으로 나타났다. 주유소 종합정보 모바일 앱
조회수 157 2018-11-20
글로벌오토뉴스
기아차가 당장 버려야 할 것
현대차 그룹에 합병이 된 이후 기아차는 독자적인 디자인 철학과 역할을 갖기 위해 노력했다. 같은 차급이나 차종이 같은 플랫폼을 공유하면서도 전혀 다른 색깔과 특
조회수 387 2018-11-19
오토헤럴드
운전자 10명 중 4명
미국인 10명 중 4명은 자동차 업체에서 공지하는 반자율주행 시스템의 명칭으로 인해 해당 기능이 완전자율주행이 가능한 것으로 잘못 인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다
조회수 152 2018-11-19
오토헤럴드
리스트광고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