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나긋함을 즐기다, 메르세데스 C 클래스 카브리올레

글로벌오토뉴스 조회 수3,265 등록일 2017.10.10


생각해보면 컨버터블은 모순투성이의 자동차다. 지붕이 없어진다는 사실이 차체 강성이나 경량화에 도움이 되는 것도 아니고, 아무리 차체 제작 기술이 좋아져도 지붕의 이음매에서 발생하는 미묘하게 비틀리는 소리를 다 잡아주지는 못한다. 지붕을 수납하는 공간으로 인해 트렁크의 적재 공간 면에서도 손해를 보고, 구성 부품이 고장났을 때의 수리비는 엄청나다. 실용성으로만 따져본다면 컨버터블을 굳이 구매해야 하는 이유는 하나도 없는 셈이다.

그럼에도 어떤 운전자들은 컨버터블을 원한다. 아무리 창문이 커서 개방감이 높다고 해도, 파노라마 선루프가 발달하여 지붕을 넓게 열 수가 있다고 해도 필러가 없는 컨버터블의 개방감과는 비교를 할 수 없다. 자외선 차단 필름이 적용된 유리창으로도 모자라 추가로 진한 틴팅을 적용해 태양으로부터 꼭꼭 숨어버리는 운전자가 있는가 하면 태양과 하늘, 바람을 즐기기 위해 컨버터블을 선택하고 지붕을 여는 운전자도 있다.


메르세데스 C 클래스 카브리올레는 그러한 자연을 즐기고자 하는 운전자가 선택할 수 있는 자동차다. 컨버터블의 낭만과 4인승이라는 실용성, 메르세데스라는 브랜드 파워가 모두 결합했기 때문에 타인의 시선을 의식하는 운전자라고 해도 구매를 한 번쯤은 꿈꿔볼 수 있는 모델일 것이다. 물론 이 모든 것을 갖추기 위해 가격이 그만큼 상승하는 것은 당연하지만, 그래서 어쩌면 꿈을 꾸는 것인지도 모른다.



C 클래스 카브리올레는 C 클래스 쿠페를 기반으로 다듬어졌기 때문에 전체적으로는 쿠페의 라인이 상당히 많이 적용되어 있다. 헤드램프와 프론트 그릴의 디자인은 C 클래스의 세단, 쿠페와 공유하고 있고, 테일램프와 리어 범퍼, 머플러와 디퓨저의 디자인은 C 클래스 쿠페와 공유하고 있다. 프론트 범퍼에서는 에어 인테이크의 형상과 크기로 약간의 차별화를 이루고 있는데, 사실 이 부분은 메르세데스에 관심을 갖고 자세히 들여다보지 않으면 모를 것이다.


역동성을 가미하기 위해 쿠페와 동일하게 다이아몬드 프론트 그릴과 AMG 멀티 스포크 알로이 휠을 적용하고 있다. 카브리올레가 쿠페와 결정적인 차이를 보이는 곳은 벨트 라인으로 쿠페의 경우 창 크기가 작고 뒤로 갈수록 자연스럽게 상승하는 형태를 취하고 있었는데 카브리올레는 상대적으로 평평한 라인을 갖추고 있고, 그 라인이 자연스럽게 객실을 한 바퀴 두루는 형태로 구성되어 있다.

세단 또는 쿠페와 달리 지붕이 없는 만큼 LED 보조제동등이 하단에 위치하는 것도 다른 점이다. 트렁크 리드 또한 컨버터블에 맞추어 쿠페보다는 조금 더 세단에 가까운 형태로 다듬어졌다. 지붕을 연 상태에서 약간 위에서 바라다보면 ‘작은 요트’의 분위기를 내는 것도 특징이라고 할 수 있다. 톱을 닫았을 때의 모습은 쿠페와 비슷하지만, 윈도우의 크기가 훨씬 크고 B 필러가 없어서 상위 모델인 E 클래스 쿠페와 비슷한 느낌이다.


인테리어는 C 클래스 쿠페와 거의 동일하며, 대시보드의 디자인은 C 클래스가 공용으로 사용하고 있는 만큼 꽤 익숙한 디자인이다. 센터페시아 상단에 위치한 LCD 모니터와 그 아래 도열한 3개의 원형 송풍구도 어느새 익숙해졌다. AMG 인테리어로 인해 D 컷 스티어링 휠과 스포츠 페달, 알루미늄 트림이 적용되어 있는데, 비록 실제로 고성능을 낼 수는 없다고 해도 분위기를 연출하는 데는 충분해 보인다.

1열 시트는 쿠페와 동일하게 등받이가 두툼하고 상당히 큰 헤드레스트가 적용되어 있는 버킷 형태의 시트이다. 메르세데스의 카브리올레 모델에 대부분 적용되는 에어스카프도 적용되어 있어 겨울에도 컨버터블의 묘미를 느낄 수 있도록 하고 있다. 2열 시트는 지붕을 닫았을 경우 쿠페보다는 머리 공간에 약간의 여유가 있지만, 강성 확보를 위해 실내가 약간 좁아진데다가 등받이도 거의 직각으로 서 있는 형태이기 때문에 성인이 장시간 탑승하기는 힘들어 보인다.


루프의 작동 시간은 상당히 빠른 편으로, 정지 상태에서 작동이 시작되는 SL 모델과는 달리 주행 중에도 50km/h 이하의 속력이라면 작동이 가능한 것이 특징이다. 후방에서 불어오는 바람을 막아주는 스크린도 따로 돌출시킬 수 있기 때문에 긴 머리카락을 가진 승객이 2열에 탑승해도 걱정이 없어 보인다. 시승차의 등급 때문인지 메르세데스가 자랑하는 부메스터 오디오가 아닌 평범한 오디오가 적용되어 있는데, 카브리올레로써는 약간 아쉬운 부분이다.



국내에 수입되는 C 클래스 카브리올레는 C 200과 AMG C 63의 두 모델뿐이다. 그 중 이번에 시승하는 모델은 C 200으로 2.0L 터보차저 가솔린 엔진을 탑재해 5,500rpm에서 최고출력 184마력, 1,200~4,000rpm에서 최대토크 30.6kg-m을 발휘한다. 여기에 9단 변속기를 조합해 뒷바퀴를 구동하는데, 아무래도 역동성보다는 안정적인 출력 발휘와 편안함, 효율이 조금 더 강조된다.


먼저 말해둘 것은 메르세데스 모델들의 발진 감각은 AMG 모델이 아닌 이상 경쾌함보다는 나긋함이 우선시된다는 것이다. 물론 주행 모드를 스포츠로 바꾸고 패들시프트를 조작해 기어를 1단으로 놓은 후 가속 페달을 조금 깊게 밟으면 경쾌하게 뛰쳐나갈 수 있지만, 평상시에는 굳이 그럴 필요를 느끼지 못한다. 안락한 시트와 스티어링에 새겨진 삼각별이 주는 플라시보 효과인 듯도 한데, 컴포트 모드로 2단에서 발진하는 나긋함, 혹은 여유로움이 왜인지 모르게 잘 어울린다.

배기량과 출력의 한계는 있지만, 신호등이 없는 도로를 주행하면서 고속 영역에 진입했을 때 가속에서 스트레스를 받는 일은 거의 없으며 가속 페달을 전개하는 대로 정직하게 가속이 진행된다. 정속으로 주행하는 다른 자동차들을 추월하기에는 충분한 수준. 톱을 열고 고속 영역에 진입해도 의외로 운전석으로 침입하는 바람이 적고 대부분의 바람은 머리 위로 가볍게 흘러가 버린다. 엔진음도 크지 않기 때문에 바람과 하늘을 느끼면서 주행하기에는 딱 알맞다고 느껴진다.


프론트와 리어 모두 멀티링크 방식을 적용하고 있는 서스펜션도 이와 같은 나긋한 주행에 힘을 보탠다. 노면의 요철에서 올라오는 충격은 대부분 휠과 서스펜션 내에서 흡수되어 버리고, 차체와 시트를 통해서 전달되는 충격은 일반적인 상황에서는 거의 없다. 옛 모델보다는 그 성능이 바랬다고는 하지만 고속 영역에서의 안정성과 나긋함은 최상위급이고 비교할 상대가 그리 많지 않다. 실내 크기와 인테리어 덕분에 C 클래스라고 인식할 수 있는 것일지도 모르겠다.

스티어링의 회전은 2.2 이지만 그 감각 역시 민감하다기 보다는 나긋하다. D 컷 스티어링 휠은 자동변속기를 적용한 자동차에서는 실용성을 발휘하지 못하지만, 스티어링을 손에 쥐는 느낌만은 살려주고 있다. 만약 지금 주행하는 무대가 자동차가 많이 몰려서 복잡한 서울의 도로가 아니라 드라이브를 즐길 수 있는 강가의 도로라면, 날씨가 좋을 때 지붕을 열고 바람과 물 내음, 하늘을 느끼면서 달릴 수 있을 것이다. 시간이 짧아서 갈 수가 없다는 사실이 약간은 아쉬움으로 남는다.


메르세데스 C 클래스 카브리올레의 가격은 결코 만만하지 않다. 아마 가격표를 받아든다면 일반적인 운전자라면 카브리올레 대신 E 클래스 기본형을 선택하거나 약간 저렴한 쿠페 모델을 선택할지도 모르겠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 차를 선택하는 운전자가 있다면 배우자 그리고 아직 다 성장하지 않은 아이와 함께 조금은 느린, 여유 있는 운전을 즐기면서 나긋함과 바람을 즐길 줄 아는, 그런 운전자일 것이다.

그런 점에서 자동차라는 물품이 아직은 이성과 계산의 영역보다는 감성의 영역에 남아있다는 점을 다시 한 번 상기하게 된다. 자율주행차와 전동화, 사물인터넷이 대두되는 이 시대에 만약의 사태에 대비한 최소한의 ADAS만을 갖추고 직접 스티어링을 잡는 즐거움을 알려주는, C 클래스 컨버터블은 그런 나긋한 드라이빙의 맛을 알려주고 있다.


<저작권자(c) 글로벌오토뉴스(www.global-auto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명
    벤츠
    모기업
    Daimer AG
    창립일
    1883년
    슬로건
    The best or nothing
  • 벤츠 벤츠 C-class 종합정보
    2014.06 출시 준중형 05월 판매 : 735대
    휘발유, 경유 1598~3982cc 복합연비 7.5~14.7 ㎞/ℓ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핫클릭

볼보가 선보일 첫 번째 전기차는 XC40..브랜드 전기차 전략은?
볼보가 XC40을 브랜드 첫 번째 순수 전기차로 선보일 계획이어서 주목된다. 22일 해외 자동차 전문 매체 카스쿱 등 주요 외신들에 따르면, 토마스 잉겐라트
조회수 773 2018-06-22
데일리카
볼보, 디젤엔진 삭제한 S60 풀체인지 공개..가격은 4천만원 수준
볼보가 20일(현지시각) 풀체인지를 이룬 신형 S60을 공식 공개해 주목된다. 볼보의 SPA 플랫폼으로 설계된 신형 S60은 최근 새롭게 출시된 V60과 많은
조회수 2,886 2018-06-21
데일리카
현대차, 고성능 모델 ‘벨로스터 N’ 판매 돌입..가격은 2965만원
현대차가 고성능 모델 벨로스터 N을 20일 출시하고 이날부터 본격 판매에 돌입했다. 벨로스터 N은 ‘펀 투 드라이브(Fun to Drive)’라는 고성능 라인
조회수 2,668 2018-06-20
데일리카
메르세데스 벤츠 CLS, 실용성과 멋을 아우르는 4도어 쿠페
‘4도어 쿠페’라는 새로운 장르를 개척한 메르세데스 벤츠 CLS가 어느덧 3세대로 진화했다. 벤츠의 디자인 철학인 ‘감각적인 순수함’을 한층 더 강조하고 선명한
조회수 1,942 2018-06-19
글로벌오토뉴스

최신소식 모아보기 - 국내

제네시스, 美 신차품질조사 종합 1위, 프리미엄 브랜드 1위 달성
제네시스가 미국 프리미엄 자동차 시장에서 대한민국 명차 브랜드의 우수한 품질기술력을 다시 한번 입증했다.제네시스는 미국의 시장조사업체 제이디파워(J.D.Po w
조회수 265 2018-06-21
글로벌오토뉴스
QM3 S-에디션, 유럽에선 옵션인 항목도 기본 적용..가성비 ‘눈길’
르노삼성이 국내 시장에서 단 200대만 한정 판매하는 QM3 S-에디션은 유럽에서 판매되는 모델과는 사양에서 차이를 보여 주목된다. 21일 르노삼성자동차에 …
조회수 754 2018-06-21
데일리카
벨로스터 N, 퍼포먼스 패키지 선택 비중 90% 육박..이례적인 결과
벨로스터 N이 누적 계약 500건을 넘어선 가운데, 구매자의 대부분은 퍼포먼스 패키지를 선택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국산차 시장에서는 이례적인 기록이라는 …
조회수 5,322 2018-06-20
데일리카
한국지엠, 이쿼녹스에 국내 전용 사양 적용..현지화 전략 ‘강화’
한국지엠이 국내 시장에서 판매를 시작한 중형 SUV 이쿼녹스는 미국 내에서 판매되는 모델과는 사양 구성에서 차이를 보이는 것으로 전해져 주목된다. 20일 …
조회수 2,047 2018-06-20
데일리카

최신소식 모아보기 - 해외

[프리뷰] 볼보 S60
볼보가 미국 사우스 캐롤라이나 주 찰스턴에 있는 공장에서 신형 S60 세단을 공개했다. 모델 공개화 함께 공장 가동이 시작되며, 신형 S60은 미국 공장에서 제
조회수 837 2018-06-22
글로벌오토뉴스
쉐보레, 준대형 SUV ‘블레이저’ 공개..내년 美서 판매 시작
13년 만에 부활한 쉐보레 블레이저의 내외관 디자인이 공개됐다. 22일 쉐보레는 준대형 SUV 쉐보레 블레이저의 외관 디자인을 공개하고, 내년 중 북미 시장…
조회수 2,437 2018-06-22
데일리카
RV모터스, 닷지 챌린저 SRT 데몬 수입개시
닷지 챌린저의 고성능 모델 SRT 데몬이 병행수입업체인 RV모터스를 통해 국내에 소개된다.분노의 질주 주인공인 도미닉 토레도(빈 디젤 분)가 애용하는 차량으로
조회수 252 2018-06-21
글로벌오토뉴스
60종에 달하는 3시리즈의 트림, 세분화된 이유는?
등급을 세분화해 다양한 요구에 대응 유럽의 자동차 제조사들, 특히 독일 프리미엄 브랜드들의 경우 한 차종에 대해서 다양한 트림의 모델을 설정해 판매하는 경우가
조회수 298 2018-06-21
글로벌오토뉴스
닛산, 3세대 캐시카이 출시 계획..전기차 대신 하이브리드 투입
닛산이 3세대 캐시카이를 출시할 계획이다. 20일 해외 자동차 전문 매체 오토익스프레스에 따르면, 닛산은 오는 2020년에 3세대 캐시카이의 판매를 시작할
조회수 1,227 2018-06-21
데일리카
폭스바겐이 컨버터블 SUV ‘티록 카브리올레’ 생산을 결정한 이유는...
컨버터블 SUV 모델이 시장에서 큰 주목을 받지는 못하고 있는 가운데, 폭스바겐이 티록 카브리올레 생산을 결정하게 된 배경에 관심이 모아진다. 20일 해외 …
조회수 981 2018-06-20
데일리카

최신 시승기

메르세데스 벤츠 GLC 350e 4매틱 시승기
메르세데스 벤츠 GLC 350e 4매틱을 시승했다. 차명이 말해 주듯이 GLC의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버전이다. 메르세데스 벤츠 코리아로서는 첫 번째 플러그인 하
조회수 429 2018-06-22
글로벌오토뉴스
제네시스 G70 스포츠, 기본기는 좋은데 울림이 없다
브랜드 가치를 높이기 위해 현대차는 프리미엄과 고성능 시장 진출을 선택했다. 제네시스와 N, 성과를 논하기는 아직 이르지만 두 브랜드의 존재감에는 차이가 있다.
조회수 520 2018-06-19
오토헤럴드
[시승기] 중형 SUV 쉐보레 이쿼녹스..현대차 싼타페에 맞설 해법은?
쉐보레 이쿼녹스가 드디어 국내 시장에 출시됐다. 노익장을 과시하던 캡티바는 드디어 은퇴할 수 있게 됐다. 그런데 시장의 상황이 녹록치는 않아 보인다. …
조회수 1,104 2018-06-19
데일리카
폭스바겐 티구안 시승기
2015년 가을, 폭스바겐의 배출가스 조작사건 이른바 디젤게이트는 지금까지도 자동차 산업에 영향을 주고 있는 사건이었다. 이후 폭스바겐 그룹 뿐만 아니라 디젤
조회수 4,101 2018-06-18
글로벌오토뉴스

전기차 소식

메르세데스-벤츠, EQC 프로토타입 공개
메르세데스-벤츠는 2019년부터 생산을 시작하는 자사 최초의 양산 EV인 'EQC'의 프로토타입 차량을 공개했다. EQ는 메르세데스-벤츠가 시작한 전동화 전문
조회수 462 2018-06-20
글로벌오토뉴스
아우디 E-트론, 와이파이 이용한 지능형 충전 시스템..‘눈길’
아우디가 SUV 전기차 E-트론 출시에 앞서 운전자가 더 쉽게 전기차 라이프를 즐길 수 있도록 해결책을 내놓았다. 19일 해외 자동차 전문매체 카스쿱에 따르…
조회수 495 2018-06-19
데일리카
벤츠, SUV 전기차 ‘EQC’ 주행 테스트..내년 출시 계획
벤츠가 SUV 전기차 EQC 출시 준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메르세데스-벤츠는 18일(현지 시각) 스페인에서 진행되고 있는 SUV 전기차 EQC의 테스트
조회수 569 2018-06-19
데일리카

이런저런 생각, 자동차 칼럼

[하영선 칼럼] 품질 경쟁력, 최고에 오른 현대기아차·제네시스..남은 과제는?
이제는 최고가 됐다. 대중 브랜드 현대차와 기아차 그리고 고급 브랜드 제네시스의 초기 품질 경쟁력이 세계 1, 2위를 나타냈다. 품질 경쟁력에서 국산차가 ‘싹…
조회수 597 2018-06-22
데일리카
[김필수 칼럼] 한국GM이 폐쇄한 군산공장..활용될 수 있는 방안은?
한국GM 군산공장이 실질적으로 폐쇄되었다. 막상 폐쇄되니 현실이 되어 고민이 많다고 할 수 있다. 군산 지역은 피폐되고 정부는 손을 놓고 있다. 나머지 한국G…
조회수 447 2018-06-21
데일리카
[구상 칼럼] 하드코어 오프로더로 불리는 ‘지프’..디자인의 진화는?
전 세계 4륜구동 SUV의 시조라고 할 수 있는 지프(Jeep) 브랜드의 랭글러(Wrangler)가 풀 모델 체인지 됐다. 2018년형으로 나온 6세대 랭글러는
조회수 467 2018-06-20
데일리카
[임기상 칼럼] 당선과 낙선, 미세먼지가 최고의 선거공약으로 떠오른 이유?
“미세먼지, 마스크를 벗겨 드리겠습니다.” 이번 6·13 지방선거에 출마한 9300여 명의 후보자들은 약 20만개에 이르는 선거공약을 제시하며 표심을 호소했다
조회수 586 2018-06-19
데일리카

테크/팁 소식

자동세차 후 스월마크 막으려면 도장면 관리 필수
자동세차를 이용하는 운전자 10명 중 7명은 자동세차 시 발생할 수 있는 차량 외관 손상에 무관심한 것으로 나타났다.자동차 용품 전문 기업 불스원이 지난 5월,
조회수 1,206 2018-06-20
오토헤럴드
미래 자율주행차..가격보다는 신뢰성·안전성이 ‘우선’
국내 대학생 10명 중 7명은 자율주행 기술의 가격보다는 신뢰성을 더 중요시하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자율주행 업그레이드를 위해 평균 약 500만원 정도 추가로…
조회수 309 2018-06-19
데일리카
여름철 급증하는 자동차 화재
한낮 기온이 30도를 웃돌며 여름철 자동차 화재가 증가 추세에 있다. 특히 여름철에는 차량 내부 온도가 90도 가까이 상승하기 때문에 블랙박스와 내비게이션 등
조회수 617 2018-06-19
오토헤럴드
리스트광고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