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나긋함을 즐기다, 메르세데스 C 클래스 카브리올레

글로벌오토뉴스 조회 수2,675 등록일 2017.10.10


생각해보면 컨버터블은 모순투성이의 자동차다. 지붕이 없어진다는 사실이 차체 강성이나 경량화에 도움이 되는 것도 아니고, 아무리 차체 제작 기술이 좋아져도 지붕의 이음매에서 발생하는 미묘하게 비틀리는 소리를 다 잡아주지는 못한다. 지붕을 수납하는 공간으로 인해 트렁크의 적재 공간 면에서도 손해를 보고, 구성 부품이 고장났을 때의 수리비는 엄청나다. 실용성으로만 따져본다면 컨버터블을 굳이 구매해야 하는 이유는 하나도 없는 셈이다.

그럼에도 어떤 운전자들은 컨버터블을 원한다. 아무리 창문이 커서 개방감이 높다고 해도, 파노라마 선루프가 발달하여 지붕을 넓게 열 수가 있다고 해도 필러가 없는 컨버터블의 개방감과는 비교를 할 수 없다. 자외선 차단 필름이 적용된 유리창으로도 모자라 추가로 진한 틴팅을 적용해 태양으로부터 꼭꼭 숨어버리는 운전자가 있는가 하면 태양과 하늘, 바람을 즐기기 위해 컨버터블을 선택하고 지붕을 여는 운전자도 있다.


메르세데스 C 클래스 카브리올레는 그러한 자연을 즐기고자 하는 운전자가 선택할 수 있는 자동차다. 컨버터블의 낭만과 4인승이라는 실용성, 메르세데스라는 브랜드 파워가 모두 결합했기 때문에 타인의 시선을 의식하는 운전자라고 해도 구매를 한 번쯤은 꿈꿔볼 수 있는 모델일 것이다. 물론 이 모든 것을 갖추기 위해 가격이 그만큼 상승하는 것은 당연하지만, 그래서 어쩌면 꿈을 꾸는 것인지도 모른다.



C 클래스 카브리올레는 C 클래스 쿠페를 기반으로 다듬어졌기 때문에 전체적으로는 쿠페의 라인이 상당히 많이 적용되어 있다. 헤드램프와 프론트 그릴의 디자인은 C 클래스의 세단, 쿠페와 공유하고 있고, 테일램프와 리어 범퍼, 머플러와 디퓨저의 디자인은 C 클래스 쿠페와 공유하고 있다. 프론트 범퍼에서는 에어 인테이크의 형상과 크기로 약간의 차별화를 이루고 있는데, 사실 이 부분은 메르세데스에 관심을 갖고 자세히 들여다보지 않으면 모를 것이다.


역동성을 가미하기 위해 쿠페와 동일하게 다이아몬드 프론트 그릴과 AMG 멀티 스포크 알로이 휠을 적용하고 있다. 카브리올레가 쿠페와 결정적인 차이를 보이는 곳은 벨트 라인으로 쿠페의 경우 창 크기가 작고 뒤로 갈수록 자연스럽게 상승하는 형태를 취하고 있었는데 카브리올레는 상대적으로 평평한 라인을 갖추고 있고, 그 라인이 자연스럽게 객실을 한 바퀴 두루는 형태로 구성되어 있다.

세단 또는 쿠페와 달리 지붕이 없는 만큼 LED 보조제동등이 하단에 위치하는 것도 다른 점이다. 트렁크 리드 또한 컨버터블에 맞추어 쿠페보다는 조금 더 세단에 가까운 형태로 다듬어졌다. 지붕을 연 상태에서 약간 위에서 바라다보면 ‘작은 요트’의 분위기를 내는 것도 특징이라고 할 수 있다. 톱을 닫았을 때의 모습은 쿠페와 비슷하지만, 윈도우의 크기가 훨씬 크고 B 필러가 없어서 상위 모델인 E 클래스 쿠페와 비슷한 느낌이다.


인테리어는 C 클래스 쿠페와 거의 동일하며, 대시보드의 디자인은 C 클래스가 공용으로 사용하고 있는 만큼 꽤 익숙한 디자인이다. 센터페시아 상단에 위치한 LCD 모니터와 그 아래 도열한 3개의 원형 송풍구도 어느새 익숙해졌다. AMG 인테리어로 인해 D 컷 스티어링 휠과 스포츠 페달, 알루미늄 트림이 적용되어 있는데, 비록 실제로 고성능을 낼 수는 없다고 해도 분위기를 연출하는 데는 충분해 보인다.

1열 시트는 쿠페와 동일하게 등받이가 두툼하고 상당히 큰 헤드레스트가 적용되어 있는 버킷 형태의 시트이다. 메르세데스의 카브리올레 모델에 대부분 적용되는 에어스카프도 적용되어 있어 겨울에도 컨버터블의 묘미를 느낄 수 있도록 하고 있다. 2열 시트는 지붕을 닫았을 경우 쿠페보다는 머리 공간에 약간의 여유가 있지만, 강성 확보를 위해 실내가 약간 좁아진데다가 등받이도 거의 직각으로 서 있는 형태이기 때문에 성인이 장시간 탑승하기는 힘들어 보인다.


루프의 작동 시간은 상당히 빠른 편으로, 정지 상태에서 작동이 시작되는 SL 모델과는 달리 주행 중에도 50km/h 이하의 속력이라면 작동이 가능한 것이 특징이다. 후방에서 불어오는 바람을 막아주는 스크린도 따로 돌출시킬 수 있기 때문에 긴 머리카락을 가진 승객이 2열에 탑승해도 걱정이 없어 보인다. 시승차의 등급 때문인지 메르세데스가 자랑하는 부메스터 오디오가 아닌 평범한 오디오가 적용되어 있는데, 카브리올레로써는 약간 아쉬운 부분이다.



국내에 수입되는 C 클래스 카브리올레는 C 200과 AMG C 63의 두 모델뿐이다. 그 중 이번에 시승하는 모델은 C 200으로 2.0L 터보차저 가솔린 엔진을 탑재해 5,500rpm에서 최고출력 184마력, 1,200~4,000rpm에서 최대토크 30.6kg-m을 발휘한다. 여기에 9단 변속기를 조합해 뒷바퀴를 구동하는데, 아무래도 역동성보다는 안정적인 출력 발휘와 편안함, 효율이 조금 더 강조된다.


먼저 말해둘 것은 메르세데스 모델들의 발진 감각은 AMG 모델이 아닌 이상 경쾌함보다는 나긋함이 우선시된다는 것이다. 물론 주행 모드를 스포츠로 바꾸고 패들시프트를 조작해 기어를 1단으로 놓은 후 가속 페달을 조금 깊게 밟으면 경쾌하게 뛰쳐나갈 수 있지만, 평상시에는 굳이 그럴 필요를 느끼지 못한다. 안락한 시트와 스티어링에 새겨진 삼각별이 주는 플라시보 효과인 듯도 한데, 컴포트 모드로 2단에서 발진하는 나긋함, 혹은 여유로움이 왜인지 모르게 잘 어울린다.

배기량과 출력의 한계는 있지만, 신호등이 없는 도로를 주행하면서 고속 영역에 진입했을 때 가속에서 스트레스를 받는 일은 거의 없으며 가속 페달을 전개하는 대로 정직하게 가속이 진행된다. 정속으로 주행하는 다른 자동차들을 추월하기에는 충분한 수준. 톱을 열고 고속 영역에 진입해도 의외로 운전석으로 침입하는 바람이 적고 대부분의 바람은 머리 위로 가볍게 흘러가 버린다. 엔진음도 크지 않기 때문에 바람과 하늘을 느끼면서 주행하기에는 딱 알맞다고 느껴진다.


프론트와 리어 모두 멀티링크 방식을 적용하고 있는 서스펜션도 이와 같은 나긋한 주행에 힘을 보탠다. 노면의 요철에서 올라오는 충격은 대부분 휠과 서스펜션 내에서 흡수되어 버리고, 차체와 시트를 통해서 전달되는 충격은 일반적인 상황에서는 거의 없다. 옛 모델보다는 그 성능이 바랬다고는 하지만 고속 영역에서의 안정성과 나긋함은 최상위급이고 비교할 상대가 그리 많지 않다. 실내 크기와 인테리어 덕분에 C 클래스라고 인식할 수 있는 것일지도 모르겠다.

스티어링의 회전은 2.2 이지만 그 감각 역시 민감하다기 보다는 나긋하다. D 컷 스티어링 휠은 자동변속기를 적용한 자동차에서는 실용성을 발휘하지 못하지만, 스티어링을 손에 쥐는 느낌만은 살려주고 있다. 만약 지금 주행하는 무대가 자동차가 많이 몰려서 복잡한 서울의 도로가 아니라 드라이브를 즐길 수 있는 강가의 도로라면, 날씨가 좋을 때 지붕을 열고 바람과 물 내음, 하늘을 느끼면서 달릴 수 있을 것이다. 시간이 짧아서 갈 수가 없다는 사실이 약간은 아쉬움으로 남는다.


메르세데스 C 클래스 카브리올레의 가격은 결코 만만하지 않다. 아마 가격표를 받아든다면 일반적인 운전자라면 카브리올레 대신 E 클래스 기본형을 선택하거나 약간 저렴한 쿠페 모델을 선택할지도 모르겠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 차를 선택하는 운전자가 있다면 배우자 그리고 아직 다 성장하지 않은 아이와 함께 조금은 느린, 여유 있는 운전을 즐기면서 나긋함과 바람을 즐길 줄 아는, 그런 운전자일 것이다.

그런 점에서 자동차라는 물품이 아직은 이성과 계산의 영역보다는 감성의 영역에 남아있다는 점을 다시 한 번 상기하게 된다. 자율주행차와 전동화, 사물인터넷이 대두되는 이 시대에 만약의 사태에 대비한 최소한의 ADAS만을 갖추고 직접 스티어링을 잡는 즐거움을 알려주는, C 클래스 컨버터블은 그런 나긋한 드라이빙의 맛을 알려주고 있다.


<저작권자(c) 글로벌오토뉴스(www.global-auto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명
    벤츠
    모기업
    Daimer AG
    창립일
    1883년
    슬로건
    The best or nothing
  • 벤츠 벤츠 C-class 종합정보
    2014.06 출시 준중형 01월 판매 : 1,194대
    휘발유, 경유 1598~3982cc 복합연비 7.5~14.7 ㎞/ℓ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핫클릭

신형 싼타페, 휴머니즘으로 쏘렌토를 잡겠다
싼타페의 2017년은 치욕스러웠다. SUV 시장이 파죽지세로 성장 했는 데도 판매가 줄었고 가장 강력한 경쟁 모델 기아차 쏘렌토에도 한참을 미치지 못했다. 싼타
조회수 2,388 2018-02-22
오토헤럴드
제네시스가 공개할 SUV 콘셉트카..터닝 포인트란 이런 것!
제네시스 브랜드가 오는 4월 새로운 콘셉트카를 공개할 계획이어서 주목된다. 해외 IT 전문 매체 씨넷은 17일(현지 시각) 맨프레드 피츠제럴드(Manfred
조회수 3,401 2018-02-20
데일리카
기아차, 신형 K9 티저 공개..웅장하면서도 유니크한 디자인 감각
기아차가 오는 4월 브랜드 플래그십 세단 K9의 신형 모델을 출시하고 국내 대형차 시장을 본격 공략한다. 20일 기아자동차에 따르면, 기아차는 신형 ‘THE
조회수 2,076 2018-02-20
데일리카
폴크스바겐의 첫 복귀 작 신형 파사트 GT, 제품 경쟁력은 어느 정도?
[M 오토데일리 이상원기자] 독일 폴크스바겐이 한국시장 첫 복귀작으로 신형 파사트 GT를 내세웠다.판매중단 이전 폴크스바겐의 주력 모델은 소형 해치백 골프와 중
조회수 751 2018-02-20
오토데일리
[단독] 군산공장서 생산 결정됐던 ‘에퀴녹스’..수입 판매로 돌연 변경
한국지엠 노사는 올해 국내 시장에서 판매될 에퀴녹스를 군산공장에서 생산키로 합의했던 것으로 확인됐다. 그러나 한국지엠 경영진은 에퀴녹스를 수입해 판매…
조회수 3,160 2018-02-20
데일리카

최신소식 모아보기 - 국내

국토부, 현대 싼타페(DM) 등 42개 차종 5만3,719대 리콜
[M오토데일리 박상우 기자] 국토교통부는 현대자동차, 메르세데스 벤츠코리아 등 4개 업체에서 제작 또는 수입.판매한 자동차 총 42개 차종 5만3,719대에서
조회수 364 2018-02-22
오토데일리
현대차, 신형 싼타페 130대 동원한 신차발표회..그 의미는?
현대차의 신차발표회 스케일이 화제를 모았다. 단일 차종의 신차발표회로는 국내 최대 규모로 진행됐기 때문이다. 현대자동차는 21일 일산 킨텍스에서 싼타…
조회수 872 2018-02-22
데일리카
현대차그룹, 2018 iF디자인상서 본상 9개 수상
[M오토데일리 박상우 기자] 현대차그룹은 독일 국제포럼디자인이 주관하는 ‘2018 iF 디자인상(International Forum Design Award)’에
조회수 98 2018-02-22
오토데일리
중국산 車  판매 중단 속출, 동풍 수입사 DFSK코리아도 파산 신청
[M오토데일리 이상원기자] 최근 몇 년간 중국산 자동차를 국내에 들여와 판매하는 수입사들이 우후죽순처럼 생겨나고 있으나 불과 2-3년 만에 판매를 중단하는 업체
조회수 507 2018-02-22
오토데일리
GM, 조건부 신차 배정...군산공장은 매각 쪽으로
GM이 정부 지원을 거듭 요청하고 한국GM에 2종의 신차 생산을 배정할 수 있다는 뜻을 내비쳤다.배리 엥글 GM 해외사업부문 사장과 카허 카젬 한국GM 사장은
조회수 1,011 2018-02-21
오토헤럴드
싼타페 출시, 6년간의 진화 많은 것이 바뀌었다
국민 SUV 싼타페가 21일 완전히 베일을 벗었다. 사전계약 첫 날 8192대를 기록하는가 하면 국내 SUV 최초로 1만4243대가 판매되면서 그 저력을 The
조회수 2,046 2018-02-21
카가이
만만찮은 기름값에 하이브리드카가 뜬다. 토요타, 연간 2만 대 돌파 눈앞
[M 오토데일리 이상원기자] 국제유가의 지속적인 인상 등으로 국내 하이브리드카 판매량이 크게 늘어나고 있다.차량 유지비용이 늘어나면서 가솔린이나 경유 차량에 비
조회수 778 2018-02-21
오토데일리

최신소식 모아보기 - 해외

볼보, 신형 V60 공개..SPA 플랫폼 기반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탑재
볼보가 21일(현지 시각) 2018년형 올-뉴 V60을 공식 공개했다. 지난 7년간 이어져 왔던 전작을 대체할 신형 V60은 XC60이나 V90과 동일한 볼보
조회수 175 2018-02-22
데일리카
롤스로이스가 브랜드 첫 SUV ‘컬리넌’에 도입한 세계 최초 기술은?
롤스로이스가 컬리넌에 새로운 개념의 시트를 세계 최초로 적용한다. 롤스로이스는 22일 브랜드 최초의 SUV ′컬리넌(Cullinan)′에 ‘뷰잉 스위트(Vie
조회수 407 2018-02-22
데일리카
벤츠, 제네바모터쇼서 4개 차종 세계 최초 공개 계획..‘주목’
벤츠가 ′2018 제네바모터쇼′에서 4개 차종을 세계 최초로 공개한다. 22일 메르세데스-벤츠에 따르면, 벤츠는 오는 3월 스위스 제네바에서 개막하는 ‘201
조회수 674 2018-02-22
데일리카
BMW, 2018 제네바모터쇼 참가 개요 발표
BMW는 3월 8일부터 18일까지 개최되는 '2018 제네바모터쇼'에서 2세대로 풀체인지된 뉴 X4를 세 계 최초로 공개한다. 이와 함께 뉴 i8 부분변경과 뉴
조회수 94 2018-02-22
아크로팬
2018 제네바쇼 - 벤츠 더 뉴 C 클래스/AMG GT 쿠페 공개예정
메르세데스-벤츠는 오는 3월 6일 스위스에서 개막하는 2018 제네바 모터쇼에서 새로운 디자인과 최신 기술이 적용된 다양한 신차를 월드 프리미어로 선보일 예정이
조회수 66 2018-02-22
글로벌오토뉴스
페라리, 신형 V8 스페셜 시리즈 모델 488 피스타 공개
[M오토데일리 박상우 기자] 이탈리아의 수퍼카 브랜드 페라리가 신형 V8 스페셜 시리즈 모델인 페라리 488 피스타(Pista)를 공개했다.페라리 488 피스타
조회수 242 2018-02-22
오토데일리
푸조, 신형 508 공개..세련된 디자인·첨단 기술로 무장
푸조의 신형 508이 공개됐다. 푸조는 21일(현지 시각) 신형 508의 공식 이미지를 온라인을 통해 선보였다. 차세대 푸조 508은 다음달 열리는 2018
조회수 734 2018-02-22
데일리카
2018 제네바쇼 - 렉서스 소형 크로스오버 UX 공개
렉서스는 3월 개최되는 2018 제네바 모터쇼에서 신형 컴팩트 크로스오버 'UX'를 세계 최초로 선보인다고 발표했다. 렉서스는 발표와 함께 UX의 뒷모습을 확인
조회수 526 2018-02-21
글로벌오토뉴스

최신 시승기

조용한 배려 - 현대 신형 싼타페 2.0 디젤 시승기
현대 신형 싼타페가 신차발표회와 미디어 시승회를 함께 개최하며 최초로 공개되었다. 지금까지의 진행된 시승회 가운데 가장 많았던 100여대의 시승차가 준비되었던
조회수 1,003 2018-02-22
글로벌오토뉴스
[시승기] 벤틀리 디자인 무장한 신형 싼타페..정숙성 탁월
“싼타페는 3200만원 모델이 가장 많이 팔릴 것으로 보인다. 첨단 기능을 맛보려면 3500만원 이상 지불해야 한다.” 21일 신형 싼타페 시승회에서 나온 Th
조회수 512 2018-02-22
카가이
[시승기] 꼬집어 단점을 찾기 쉽지 않은 SUV..현대차 신형 싼타페
“뭐...잘 팔리겠네” 지난 1월 현대모터스튜디오에서 가진 신형 싼타페의 프리뷰 행사에서는 다수의 기자들이 이러한 반응들을 보였다. 차량의 만듦새를 떠나…
조회수 550 2018-02-22
데일리카
페라리 GTC4 루쏘 시승기
페라리 GTC4 루쏘를 시승했다. 슈팅 브레이크 타입의 차체에 V형 12기통 자연흡기 엔진을 탑재하고 있다. 엔진이 앞쪽에 있고 네바퀴를 구동한다. 페라리의 차
조회수 204 2018-02-21
글로벌오토뉴스
2018 메르세데스 벤츠 S400d 4 매틱 L 시승기
메르세데스 벤츠 S400d를 시승했다. 2017 상하이 오토쇼를 통해 공개된 부분변경 모델로 파워트레인 혁신과 ADAS 기능 강화가 포인트다. 다시 부활한 직렬
조회수 298 2018-02-20
글로벌오토뉴스

전기차 소식

전기차 충전시간 가솔린 만큼 빨라지나? 英 워릭대 해결책 발견
[M 오토데일리 이상원기자] 전기자동차의 보급이 급속도로 진행되고 있지만 여전히 가장 큰 걸림돌은 충전시간 문제다.현재 시판되고 있는 전기차 중 충전이 가장 빠
조회수 540 2018-02-22
오토데일리
S클래스·7시리즈 누른 테슬라 모델 S..럭셔리카도 이제 전기차 시대
테슬라 모델 S가 미국에 이어 유럽에서 경쟁 상대인 벤츠 S클래스와 BMW 7시리즈를 누르고 시장을 장악했다. 전기차가 럭셔리카 시장에서도 본격적인 트렌드로 …
조회수 2,788 2018-02-21
데일리카
캠시스, 전기차 디자인 출원 완료
캠시스는 자사 초소형 전기차 PM100의 판매가 내년으로 예정된 가운데 국내 및 중국에서 전기차 디자인 출원을 완료했다고 20일 밝혔다. 캠시스는 이번 출원을
조회수 702 2018-02-20
글로벌오토뉴스
폭스바겐, 전기차 디자인은 아이폰에서 영감(?)..키워드는 ‘단순함’
폭스바겐이 브랜드 전기차 라인업의 디자인 방향성을 밝혔다. 또 폭스바겐은 현재 애플의 제품을 면밀히 연구하고 있다고 전해 그 배경에 관심이 모아진다. …
조회수 514 2018-02-20
데일리카

이런저런 생각, 자동차 칼럼

[김필수 칼럼] 美 트럼프 정부의 경제 압박..한국 정부의 방향성은?
미국 트럼프 정부의 압박이 점차 심해지고 있다. 가전제품에 이어 철강제품이 규제를 받으면서 국내 경제에 심각한 주름살을 주기 시작했다고 할 수 있다. 최근…
조회수 70 2018-02-22
데일리카
[김필수 칼럼] 한국지엠이 전기차 볼트EV를 군산공장서 생산한다면...
한국GM의 철수설이 다시 부상하고 있다. 수년간 이 문제는 지속적으로 화두였고 글로벌 경영을 하는 미국 GM의 이번 구조조정 대상자가 한국GM으로 부상하고 있…
조회수 502 2018-02-21
데일리카
[분석] 한국시장에 다시 도전장 던진..폭스바겐 파사트 GT
디젤게이트로 한국시장에서 판매가 중단됐던 폭스바겐이 파사트 GT를 통해 재도전에 나서고 있어 주목된다. 파사트는 폭스바겐의 대표적인 중형 세단으로 …
조회수 483 2018-02-21
데일리카
[별별차] 르노 트위지보다 더 멀리 간 계란 전기차
뢰프 일렉트릭, 직역을 하면 '전기 계란'이다. 2차 세계대전이 한창이던 1942년 등장한 이 콘셉트카는 계란과 흡사한 모습에 모터로 구동되는 2
조회수 240 2018-02-20
오토헤럴드
[구상 칼럼] 한국 제치고 글로벌 5위로 도약한 인도..車 디자인은?
필자는 지난 2월 4일까지 3 주 동안 자동차 디자인 특강을 위해 인도에 다녀왔다. 필자가 방문한 곳은 인도의 마하라슈트라(Maharashutra) 주(州)의
조회수 633 2018-02-20
데일리카
리스트광고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