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나긋함을 즐기다, 메르세데스 C 클래스 카브리올레

글로벌오토뉴스 조회 수3,494 등록일 2017.10.10


생각해보면 컨버터블은 모순투성이의 자동차다. 지붕이 없어진다는 사실이 차체 강성이나 경량화에 도움이 되는 것도 아니고, 아무리 차체 제작 기술이 좋아져도 지붕의 이음매에서 발생하는 미묘하게 비틀리는 소리를 다 잡아주지는 못한다. 지붕을 수납하는 공간으로 인해 트렁크의 적재 공간 면에서도 손해를 보고, 구성 부품이 고장났을 때의 수리비는 엄청나다. 실용성으로만 따져본다면 컨버터블을 굳이 구매해야 하는 이유는 하나도 없는 셈이다.

그럼에도 어떤 운전자들은 컨버터블을 원한다. 아무리 창문이 커서 개방감이 높다고 해도, 파노라마 선루프가 발달하여 지붕을 넓게 열 수가 있다고 해도 필러가 없는 컨버터블의 개방감과는 비교를 할 수 없다. 자외선 차단 필름이 적용된 유리창으로도 모자라 추가로 진한 틴팅을 적용해 태양으로부터 꼭꼭 숨어버리는 운전자가 있는가 하면 태양과 하늘, 바람을 즐기기 위해 컨버터블을 선택하고 지붕을 여는 운전자도 있다.


메르세데스 C 클래스 카브리올레는 그러한 자연을 즐기고자 하는 운전자가 선택할 수 있는 자동차다. 컨버터블의 낭만과 4인승이라는 실용성, 메르세데스라는 브랜드 파워가 모두 결합했기 때문에 타인의 시선을 의식하는 운전자라고 해도 구매를 한 번쯤은 꿈꿔볼 수 있는 모델일 것이다. 물론 이 모든 것을 갖추기 위해 가격이 그만큼 상승하는 것은 당연하지만, 그래서 어쩌면 꿈을 꾸는 것인지도 모른다.



C 클래스 카브리올레는 C 클래스 쿠페를 기반으로 다듬어졌기 때문에 전체적으로는 쿠페의 라인이 상당히 많이 적용되어 있다. 헤드램프와 프론트 그릴의 디자인은 C 클래스의 세단, 쿠페와 공유하고 있고, 테일램프와 리어 범퍼, 머플러와 디퓨저의 디자인은 C 클래스 쿠페와 공유하고 있다. 프론트 범퍼에서는 에어 인테이크의 형상과 크기로 약간의 차별화를 이루고 있는데, 사실 이 부분은 메르세데스에 관심을 갖고 자세히 들여다보지 않으면 모를 것이다.


역동성을 가미하기 위해 쿠페와 동일하게 다이아몬드 프론트 그릴과 AMG 멀티 스포크 알로이 휠을 적용하고 있다. 카브리올레가 쿠페와 결정적인 차이를 보이는 곳은 벨트 라인으로 쿠페의 경우 창 크기가 작고 뒤로 갈수록 자연스럽게 상승하는 형태를 취하고 있었는데 카브리올레는 상대적으로 평평한 라인을 갖추고 있고, 그 라인이 자연스럽게 객실을 한 바퀴 두루는 형태로 구성되어 있다.

세단 또는 쿠페와 달리 지붕이 없는 만큼 LED 보조제동등이 하단에 위치하는 것도 다른 점이다. 트렁크 리드 또한 컨버터블에 맞추어 쿠페보다는 조금 더 세단에 가까운 형태로 다듬어졌다. 지붕을 연 상태에서 약간 위에서 바라다보면 ‘작은 요트’의 분위기를 내는 것도 특징이라고 할 수 있다. 톱을 닫았을 때의 모습은 쿠페와 비슷하지만, 윈도우의 크기가 훨씬 크고 B 필러가 없어서 상위 모델인 E 클래스 쿠페와 비슷한 느낌이다.


인테리어는 C 클래스 쿠페와 거의 동일하며, 대시보드의 디자인은 C 클래스가 공용으로 사용하고 있는 만큼 꽤 익숙한 디자인이다. 센터페시아 상단에 위치한 LCD 모니터와 그 아래 도열한 3개의 원형 송풍구도 어느새 익숙해졌다. AMG 인테리어로 인해 D 컷 스티어링 휠과 스포츠 페달, 알루미늄 트림이 적용되어 있는데, 비록 실제로 고성능을 낼 수는 없다고 해도 분위기를 연출하는 데는 충분해 보인다.

1열 시트는 쿠페와 동일하게 등받이가 두툼하고 상당히 큰 헤드레스트가 적용되어 있는 버킷 형태의 시트이다. 메르세데스의 카브리올레 모델에 대부분 적용되는 에어스카프도 적용되어 있어 겨울에도 컨버터블의 묘미를 느낄 수 있도록 하고 있다. 2열 시트는 지붕을 닫았을 경우 쿠페보다는 머리 공간에 약간의 여유가 있지만, 강성 확보를 위해 실내가 약간 좁아진데다가 등받이도 거의 직각으로 서 있는 형태이기 때문에 성인이 장시간 탑승하기는 힘들어 보인다.


루프의 작동 시간은 상당히 빠른 편으로, 정지 상태에서 작동이 시작되는 SL 모델과는 달리 주행 중에도 50km/h 이하의 속력이라면 작동이 가능한 것이 특징이다. 후방에서 불어오는 바람을 막아주는 스크린도 따로 돌출시킬 수 있기 때문에 긴 머리카락을 가진 승객이 2열에 탑승해도 걱정이 없어 보인다. 시승차의 등급 때문인지 메르세데스가 자랑하는 부메스터 오디오가 아닌 평범한 오디오가 적용되어 있는데, 카브리올레로써는 약간 아쉬운 부분이다.



국내에 수입되는 C 클래스 카브리올레는 C 200과 AMG C 63의 두 모델뿐이다. 그 중 이번에 시승하는 모델은 C 200으로 2.0L 터보차저 가솔린 엔진을 탑재해 5,500rpm에서 최고출력 184마력, 1,200~4,000rpm에서 최대토크 30.6kg-m을 발휘한다. 여기에 9단 변속기를 조합해 뒷바퀴를 구동하는데, 아무래도 역동성보다는 안정적인 출력 발휘와 편안함, 효율이 조금 더 강조된다.


먼저 말해둘 것은 메르세데스 모델들의 발진 감각은 AMG 모델이 아닌 이상 경쾌함보다는 나긋함이 우선시된다는 것이다. 물론 주행 모드를 스포츠로 바꾸고 패들시프트를 조작해 기어를 1단으로 놓은 후 가속 페달을 조금 깊게 밟으면 경쾌하게 뛰쳐나갈 수 있지만, 평상시에는 굳이 그럴 필요를 느끼지 못한다. 안락한 시트와 스티어링에 새겨진 삼각별이 주는 플라시보 효과인 듯도 한데, 컴포트 모드로 2단에서 발진하는 나긋함, 혹은 여유로움이 왜인지 모르게 잘 어울린다.

배기량과 출력의 한계는 있지만, 신호등이 없는 도로를 주행하면서 고속 영역에 진입했을 때 가속에서 스트레스를 받는 일은 거의 없으며 가속 페달을 전개하는 대로 정직하게 가속이 진행된다. 정속으로 주행하는 다른 자동차들을 추월하기에는 충분한 수준. 톱을 열고 고속 영역에 진입해도 의외로 운전석으로 침입하는 바람이 적고 대부분의 바람은 머리 위로 가볍게 흘러가 버린다. 엔진음도 크지 않기 때문에 바람과 하늘을 느끼면서 주행하기에는 딱 알맞다고 느껴진다.


프론트와 리어 모두 멀티링크 방식을 적용하고 있는 서스펜션도 이와 같은 나긋한 주행에 힘을 보탠다. 노면의 요철에서 올라오는 충격은 대부분 휠과 서스펜션 내에서 흡수되어 버리고, 차체와 시트를 통해서 전달되는 충격은 일반적인 상황에서는 거의 없다. 옛 모델보다는 그 성능이 바랬다고는 하지만 고속 영역에서의 안정성과 나긋함은 최상위급이고 비교할 상대가 그리 많지 않다. 실내 크기와 인테리어 덕분에 C 클래스라고 인식할 수 있는 것일지도 모르겠다.

스티어링의 회전은 2.2 이지만 그 감각 역시 민감하다기 보다는 나긋하다. D 컷 스티어링 휠은 자동변속기를 적용한 자동차에서는 실용성을 발휘하지 못하지만, 스티어링을 손에 쥐는 느낌만은 살려주고 있다. 만약 지금 주행하는 무대가 자동차가 많이 몰려서 복잡한 서울의 도로가 아니라 드라이브를 즐길 수 있는 강가의 도로라면, 날씨가 좋을 때 지붕을 열고 바람과 물 내음, 하늘을 느끼면서 달릴 수 있을 것이다. 시간이 짧아서 갈 수가 없다는 사실이 약간은 아쉬움으로 남는다.


메르세데스 C 클래스 카브리올레의 가격은 결코 만만하지 않다. 아마 가격표를 받아든다면 일반적인 운전자라면 카브리올레 대신 E 클래스 기본형을 선택하거나 약간 저렴한 쿠페 모델을 선택할지도 모르겠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 차를 선택하는 운전자가 있다면 배우자 그리고 아직 다 성장하지 않은 아이와 함께 조금은 느린, 여유 있는 운전을 즐기면서 나긋함과 바람을 즐길 줄 아는, 그런 운전자일 것이다.

그런 점에서 자동차라는 물품이 아직은 이성과 계산의 영역보다는 감성의 영역에 남아있다는 점을 다시 한 번 상기하게 된다. 자율주행차와 전동화, 사물인터넷이 대두되는 이 시대에 만약의 사태에 대비한 최소한의 ADAS만을 갖추고 직접 스티어링을 잡는 즐거움을 알려주는, C 클래스 컨버터블은 그런 나긋한 드라이빙의 맛을 알려주고 있다.


<저작권자(c) 글로벌오토뉴스(www.global-auto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명
    벤츠
    모기업
    Daimer AG
    창립일
    1883년
    슬로건
    The best or nothing
  • 벤츠 벤츠 C-class 종합정보
    2014.06 출시 준중형 09월 판매 : 43대
    휘발유, 경유 1598~3982cc 복합연비 7.5~14.7 ㎞/ℓ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핫클릭

닛산, 다음 달 전기차 신형 리프 공개 계획..사전계약 동시 진행
닛산의 순수 전기차 리프가 다음 달 국내 시장에 공개된다. 한국닛산은 내달 1일 개막하는 ‘대구국제미래자동차엑스포’에 참가해 2세대 신형 리프를 국내 최…
조회수 72 14:16
데일리카
1.3톤 가장 ‘넓은’ 마스터 vs. 1.2톤 가장 ‘긴’ 봉고..소비자 선택은?
르노삼성이 판매를 시작한 상용밴 ‘마스터’는 국내 시장에서 현대차 포터, 스타렉스, 기아차 봉고와 직접적인 경쟁을 펼칠 전망이다. 16일 르노삼성자동차에…
조회수 830 2018-10-17
데일리카
2019년형 제네시스
현대자동차의 프리미엄 브랜드 제네시스의 스포츠세단 'G70'이 연식변경을 통해 새롭게 출시된다. 신차에는 세계 최초로 12.3 인치 3D 클러스터
조회수 3,127 2018-10-17
오토헤럴드
기아차 K3 하이브리드, 2019년 데뷔 가능성이 커졌다
기아차 준중형 세단 K3가 내년 중반에 하이브리드 모델로 거듭날 것으로 보인다. 몇 개월 전 오토헤럴드가 포착한 한대의 사진은 이런 의구심을 키우기 충분했고,
조회수 4,043 2018-10-16
오토헤럴드

최신소식 모아보기 - 국내

르노 마스터, 유럽형과 적재중량 최대 383kg 격차 둔 이유는...
르노삼성이 선보인 화물밴 마스터의 여유 설계 범위에 관심이 쏠린다. 그간 수입 상용차들은 국내 시장에서 ‘과적’ 문제로 곤란을 겪은 바 있기 때문이다. 1…
조회수 112 10:21
데일리카
아우디코리아, 11년만에 이유 있는 수입차 1위 등극
지난달 아우디코리아가 총 2376대의 차량을 판매하며 2007년 1월 이후 11년만에 수입차 신규 등록 1위를 달성했다. 또한 주력 A6 35 TDI를 비롯 A
조회수 62 14:16
오토헤럴드
잔존가치 높은 SUV..기아차 쏘렌토·벤츠 GLC클래스 ‘최고’
중고차 시장에서 잔존가치율이 높은 SUV로로 기아차 쏘렌토와 메르세데스-벤츠 GLC클래스가 꼽혔다. 중고차 업체 SK엔카닷컴(대표 김상범)은 SUV의 계절
조회수 225 2018-10-17
데일리카
38년에 걸친 노하우, 유럽형 상용차
르노삼성자동차가 지난 15일 르노그룹의 주력 상용 모델인 '마스터(Master)'를 한국시장에 정식 출시하고 고객 인도를 개시했다. 현재까지 약
조회수 142 2018-10-16
오토헤럴드

최신소식 모아보기 - 해외

폭스바겐, 딜러 네트워크 혁신..2020년부터 온라인 판매 계획
폭스바겐이 17일(현지시각) 유럽 전역에서 시행되는 딜러 및 판매 네트워크 조직 변화에 대해 발표해 주목된다. 모터트렌드와 오토에볼루션 등 외신에 따르…
조회수 49 10:15
데일리카
BMW도 디젤 지속성 강조..“적은 CO2 배출량..대안 될 수 있다”
메르세데스-벤츠에 이어 BMW도 디젤엔진 등의 내연기관의 지속성을 강조했다. 18일 클라우스 프렐리히(Klaus Frhlich BMW 개발담당 총괄은 해외 자
조회수 73 10:15
데일리카
美 도둑이 혼다 어코드와 시빅의 에어백을 노리는 이유
미국에서 차량 에어백을 도난 당하는 일이 급증하고 있다. 미국 보험범죄국(NICB)에 따르면 매년 5만여 개의 에어백이 도난을 당했고 일부 지역에서는 특정 모델
조회수 53 14:16
오토헤럴드
아우디, 독일 정부에 8억 유로의 벌금 납부
아우디는 디젤엔진의 배출 가스 비리 문제와 관련, 독일 당국으로부터 8억 유로의 벌금을 부과했다. 뮌헨 지방 검찰은 폭스 바겐 그룹이 생산하는 V6 및 V8 디
조회수 16 14:15
글로벌오토뉴스
포르쉐, ‘뉴 파나메라 GTS’, ’뉴 파나메라 GTS 스포츠 투리스모’ 공개
포르쉐 AG(Dr. Ing. h.c. F. Porsche AG)는 강력한 성능과GTS만의 유니크한 퍼포먼스 패키지를 갖춘 ‘뉴 파나메라 GTS’와 ‘뉴 파나메라
조회수 87 2018-10-17
글로벌오토뉴스

최신 시승기

페라리 488 스파이더 시승기
이것은 비현실적이지만 직접 겪은 이야기다. 페라리에 탑승해 인제 서킷을 달리는 것이다. 높은 가격과 희소성으로 인해 스티어링만 잡고 있어도 저절로 긴장감이 돌
조회수 35 10:07
글로벌오토뉴스
2019 기아 스포티지 더 볼드 시승기
기아 스포티지의 부분 변경 모델을 시승했다. 스마트 스트림 1.6리터 엔진을 탑재하고 7단 DCT를 조합했으며 고속도로 주행보조 시스템을 비롯한 다양한 ADAS
조회수 281 2018-10-17
글로벌오토뉴스
[시승기] 시티 커뮤터로서의 역할 톡톡한..혼다 슈퍼커브
슈퍼커브를 구매하게 된 건 소위 말하는 ‘뽐뿌’였다. 스마트폰 최저가를 수소문하는 그 커뮤니티에서 비롯된 건 절대 아니다. 처음 구입을 고려했던 이륜차…
조회수 201 2018-10-16
데일리카

전기차 소식

전기차 충전소, 구글맵 통해 검색 가능..그 특징은?
구글이 구글맵 앱을 통해 근처 전기차 충전소를 찾을 수 있는 기능을 출시한다. 18일 인터넷 검색 서비스 기업 구글에 따르면, 전기차 충전소 검색 기능은 …
조회수 48 10:07
데일리카
포르쉐, 배터리 전기 SUV 만든다
포르쉐는 내년에 배터리 전기차인 ‘타이칸’을 공개하면서 본격적인 배터리 전기차 시대에 진입할 예정이다. 또한 타이칸의 뒤를 이을 배터리 전기차들도 대기하고 있는
조회수 207 2018-10-17
글로벌오토뉴스
재규어, EV 전문 브랜드로 거듭난다
재규어 브랜드가 EV 전문 브랜드로 거듭날 계획이다. 재규어는 향후 5~7년간 자사의 내연기관 차량을 배터리 전기차로 전환한다는 계획을 세우고 있다. 이러한 계
조회수 236 2018-10-17
글로벌오토뉴스
전기차 배터리 방전 걱정 끝, 기아차
기아차가 기존 제주 지역에서 운영하던 전기차 안심출동 서비스를 전국 규모로 확대 개편해 운영한다고 16일 밝혔다.전기차 안심출동 서비스는 전기차 주행 중 갑작스
조회수 393 2018-10-16
오토헤럴드

이런저런 생각, 자동차 칼럼

[브랜드 히스토리] ‘기술의 닛산’ 브랜드 밸류 높인..알티마
일본차 닛산(Nissan)은 ‘기술의 닛산’이라는 애칭이 늘 따라 붙는다. 이 같은 브랜드 밸류를 높인 건 닛산의 중형세단 알티마로부터 기인한다. 알티마의 혁신
조회수 130 2018-10-17
데일리카
렉서스 드라이빙 타쿠미 이야기
“아키오 군. 레이서가 되라는 것이 아니야. 우선은 이 자동차가 사랑스러운지 미운지를 알아야 해. 자동차와 대화를 하는 거야. 자동차는 생물이기 때문에 계산만으
조회수 153 2018-10-16
글로벌오토뉴스
[김필수 칼럼] ‘내로남불’, 부작용 심화된 김영란법..개선책은?
김영란법이 적용된 지 2년이 다되어 가고 있지만 아직도 각종 부작용은 계속되고 있다. 분명한 것은 김영란법이 사회에 긍정적인 효과는 끼친 것은 시살이지만 …
조회수 205 2018-10-16
데일리카
[구상 칼럼] 신형 ‘508’에서도 적용된..푸조 디자인의 특징
강렬한 얼굴을 가진 푸조 508이 2019년형으로 등장했다. 푸조에서는 508이 현재 가장 큰 모델이라고 할 수 있다. 사실상 벤츠나 BMW 등 럭셔리 브랜
조회수 474 2018-10-15
데일리카

테크/팁 소식

가을 행락철 사망ㆍ음주사고 급증, 관광버스가 최다
도로교통공단이 최근 3년간(2015년~2017년) 교통사고 현황을 분석한 결과, 가을 행락철인 10월~11월에 교통사고가 가장 많이 발생하고 있으며, 그로 인한
조회수 20 14:16
오토헤럴드
2018.09 타이어 인기순위 가이드
추석 연휴로 인하여 전반적인 판매량이 소폭 감소한 가운데, 제조사별 점유율에서는 큰 차이가 보이지 않았다. 제조사별 전반적인 특이사항으로는 한국타이어의 벤투스
조회수 149 2018-10-17
다나와
[오토저널] 내연기관의 배기 에너지 활용 기술
화석연료의 고갈과 지구 온난화 문제가 전 세계적인 이슈로 부각되면서 수송 차량을 포함한 화석 연료를 사용하는 다양한 내연기관 장착 장비에서 배출되는 CO2 배출
조회수 69 2018-10-17
글로벌오토뉴스
자전거 교통사고 사망자 절반이 65세 이상
자전거 교통사고 사망자 가운데 절반이 65세 이상의 고령자인 것으로 나타나 대책 마련이 요구된다. 김한정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 경기 남양주을)이 도로교통공단에
조회수 60 2018-10-17
오토헤럴드
리스트광고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