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구상 칼럼] 가장 미국적인 ‘아메리칸 머슬카’..닷지 바이퍼

데일리카 조회 수1,153 등록일 2017.09.13
닷지 바이퍼 SRT


얼마 전에 가장 미국적인 스포츠카의 하나였던 닷지(Dodge) 브랜드의 바이퍼(Viper)가 2017년 8월 17일, 약 4주 전이다. 그날 마지막 차량이 생산되고는 단종됐다는 소식이 들려왔다. 개성 넘치는 차종 하나가 또 역사 속의 차가 돼 버린 것이다. 그래서 오늘은 바이퍼에 대해 간략히 살펴보기로 한다.

닷지(Dodge) 브랜드의 바이퍼(Viper)는 가장 미국적인 스포츠카의 하나로 여겨진 차였다. 그것은 최초로 양산 10기통 8,000cc엔진을 얹었다는 점에서도 그런 것인데, 실제로 8,000cc라는 배기량은 정말로 큰 것이다.

유럽의 럭셔리 스포츠카들 중에도 12기통 엔진을 얹은 고성능 차량들이 있지만, 배기량은 6,000cc 내외이다. 즉 실린더 한 개당 500cc가량 이므로 85mm 내외의 직경을 가지는 것이 보통인데, 10기통에 8,000cc이면 실린더 한 개당 800cc이고 100mm가 넘는 큰 직경을 가지므로, 이를 가리켜 빅 보어(big bore) 라고 이야기한다. 물론 이건 엔진의 외부로 보이는 부분이 아니긴 하다.

닷지 바이퍼 (V형 10기통 8000cc 엔진)


독일에서는 속도 제한이 없는 (경우가 많은) 아우토반(autobahn) 같은 고속도로 환경 때문에 차량의 최고속도가 높아야 한다는 요구가 크지만, 미국의 프리웨이(freeway)는 속도 제한이 시속 65마일(약 시속 104km)이고, 1996년 이전까지는 시속 55마일(약 시속88km)의 비교적 낮은 속도였기 때문에, 고속 주행성능보다는 시속60마일 내외의 속도까지 얼마나 빨리 가속되느냐가 더 중요했다.

그런 이유에서 미국의 스포츠카들은 유럽과는 성격이 다를 수 밖에 없었고, 저속에서도 큰 토크가 나오는 엔진을 가진 차량, 이른바 아메리칸 머슬카(American Muscle-car)라고 불리는 차들이 나온 배경이 바로 그런 교통환경 때문이기도 했다.

그렇지만 그러한 대 배기량 엔진을 가진 머슬카의 연비는 낮을 수 밖에 없었고, 1970년대 오일 쇼크 이후로 설 자리를 잃게 된다. 그런데 1980년대 후반으로 가면서 원유가격이 안정되고, 또한 과거의 머슬카에 대한 향수 등이 겹치면서 막강한 아메리칸 머슬카의 부활이라는 콘셉트로 바이퍼가 등장하게 되었던 것이다.

닷지 바이퍼 (1989년 콘셉트카)


바이퍼 콘셉트 카가 처음으로 전시된 것은 1989년도 북미 오토쇼(North American Auto-Show)에서 였는데, 1988년에 크라이슬러의 사장이었던 밥 러츠(Bob Ruts)가 디자인 담당 임원에게 1960년대의 전설적인 스포츠카 코브라(Cobra)를 새로운 디자인으로 다시 만들어보는 게 어떠냐는 제안을 한 것에서 시작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그 시기에는 1970년대 오일쇼크의 영향으로 대형 엔진을 가진 머슬카가 나오지 않던 때였기 때문에, 대다수 미국인들에게는 그런 머슬카에 대한 열망들이 잠재해 있었다.

그렇게 해서 나온 바이퍼 콘셉트 카는 긴 후드를 가진 근육질 차체 디자인으로 만들어져 전시되는데, 대중들의 반응은 뜨거웠다고 한다.

쉘비 코브라 (1961년형)


그런 호응에 의해 닷지의 픽업 트럭용 10기통 8,000cc 가솔린 엔진을 얹은 1세대 양산 모델이 SR-1 이라는 코드네임으로 2도어 2인승에 지붕이 없는 로드스터(roadster)로 개발된다.

양산 모델 RT-10의 휠 베이스는 2,440mm에 차체 길이는 4,450mm, 폭은 1,920mm, 높이는 1,120mm로 폭이 매우 넓고 낮은 차체에, 긴 후드를 가지고 있었다.

양산형 바이퍼 로드스터는 차체 디자인의 모티브가 된 클래식 코브라 모델을 연상시키는 앞 펜더와 도어의 근육질 이미지 조형과 아울러, 차체 측면의 도어 아래쪽으로 나와 있는 배기 파이프로써 강력한 머슬카의 이미지를 보여주고 있다.

닷지 바이퍼 (측면에 배기 파이프를 설치한 1992년형 1세대 바이퍼 RT-10)


그런데 배기 파이프를 차체 측면에 설치하는 것을 금지하는 법규가 있는 지역의 판매에 대응하기 위해, 배기 파이프를 뒤쪽으로 옮겨 설치한 모델이 추가로 개발되기도 했다.

이후 1992년에 GTS라는 이름의 쿠페(coupe)가 개발 될 때는 처음부터 배기 파이프를 뒤에 설치한 구조로 개발된다. GTS 모델은 1세대의 로드스터 모델에 고정된 철제 지붕을 올린 차체로 설계해 쿠페로 개발한 것이었지만, SR-II 라는 코드네임이 붙여지면서 차체의 설계 변경이 다수 이루어졌기 때문에 2세대로 구분한다.

그런데 지붕이 덮이면서 지붕의 윗면에 두 개의 굴곡이 있는 모양으로 만들어지면서 차체 전체의 형태 이미지가 유기체의 형태 이미지로 완성되어, 마치 실제 살모사(viper)와 유사한 인상으로 보이기도 한다.

닷지 바이퍼 (배기 파이프를 뒤에 설치한 1세대 바이퍼 RT-10 로드스터)


게다가 모티브가 된 본래의 클래식 코브라 모델처럼 푸른색 차체에 두 개의 흰 띠를 둘러서 고성능 모델의 이미지를 강조한다.

한편 바이퍼 로드스터와 쿠페 모델 모두에서 특징적인 것은 앞 유리의 중심부의 기울기는 낮게 누워있지만, A필러의 각도는 그다지 큰 경사를 가지지 않아서 앞 유리가 둥글게 돌아간 형태를 가지고 있다는 점이다.

이런 이유에서 A 필러를 기준으로 볼 때 후드의 길이는 거의 차체 길이 절반에 이를 만큼 길어 보이고 캐빈의 크기는 더 작아 보인다.

유기적인 이미지로 완성된 GTS 쿠페


바이퍼 쿠페의 차체에서 후드와 지붕의 유기적인 곡면 형태는 추상적 조형의 관점에서 보았을 때 살모사의 이미지를 매우 잘 반영하고 있다. 헤드램프의 형태 역시 살모사의 이미지를 연상시키는 공격적인 모습을 가지고 있다.

이것은 자동차 디자인이 단지 기계를 감싸고 장식하는 것이 아니라, 자동차를 하나의 성격을 가진 대상으로 만들어주는 역할을 한다는 것을 잘 보여주고 있다.

2003년에는 바이퍼의 3세대 모델이 컨버터블과 쿠페 모델로 등장하는데, 배기량은 8,300cc로 더욱 커지면서 이전의 유기적인 형태에서 조금 더 각을 세운 에지 스타일로 변신한다. 그렇지만 1세대와 2세대 모델의 스타일링에 의한 충격만큼의 임팩트를 주지는 못했다.

엔진의 비중이 큰 바이퍼 쿠페의 구동장치 레이아웃


3세대 모델의 휠 베이스는 이전보다 70mm 긴 2,510mm에 차체는 10mm 긴 4,460mm, 폭은 이전 모델과 같은 1,920mm, 높이는 90mm 가량 높아져서 쿠페는 전고가 1,210mm로, 컨버터블 모델은 1,230mm로 바뀐다. 높이를 높인 것은 실내 거주성을 고려한 것이다.

3세대 모델은 모서리에 각을 세운 디자인 때문인지, 살모사 같은 추상성은 부족하게 느껴지기도 한다. 또한 3세대부터는 접이식 지붕을 설치하면서 로드스터 대신 컨버터블 이라고 불리게 되는데, 사실상 1세대 모델은 접이식 지붕조차도 없이 완전히 열려 있는, 마치 바이크 같은 구조였다. 그래서 날씨에 따라 실용성에 한계가 있었던 단점을 지붕을 더해 보완한 것이었다.

그리고 2008년에 등장한 4세대 바이퍼 모델은 엔진 배기량이 8,400cc로 더욱 커졌지만, 차체 디자인은 3세대 모델의 후드 윗면에 마치 상어 아가미처럼 생긴 열 배출구를 6개 만든 것 이외의 큰 변화는 없는 것이어서, 사실상 3세대 모델의 페이스 리프트와도 같았다.

A필러를 기준으로 차체 길이 절반에 이르는 긴 후드 (바이퍼 쿠페)


1989년에 처음 등장했던 콘셉트 카를 기준으로 하면 24년, 그리고 1992년에 나왔던 1세대 양산 모델을 기준으로 하면, 21년만에 5세대 모델로 발전해서 등장한 2013년 형 바이퍼는 오히려 1세대 모델의 디자인에 가까워진 유기체적 추상성을 가진 차체 형태이다.

엔진은4세대와 동일한 8,400cc V10이지만, 더욱 큰 휠을 달아서 앞 타이어가 P295/30ZR18, 뒤 타이어는 지름과 폭이 더 큰 P355/30ZR19로 모두 초광폭 타이어를 쓴다.

신기술도 반영해서 헤드램프에는 LED 주간주행등을 가지고 있다. 이 LED 램프로 인해서 전면의 인상이 좀 더 살모사 같이 날카롭고 차가운 이미지를 가지게 되었다.

3세대 바이퍼 컨버터블 SRT-10


이제 30년을 향해 달려가는 바이퍼의 역사에서 그 동안에 변화된 바이퍼 심벌의 모습 또한 하나의 흥미거리이다. 콘셉트 카에는 심벌이 없었고, 1992년에 등장한 양산형 모델부터 심벌이 사용됐으니, 심벌의 역사로만 본다면 25년 정도 되는 것이다.

첫 번째의 심벌은 살모사를 약간 옆에서 바라본 모습으로 디자인 되었고, 두 번째는 정면의 모습이다. 그리고 5세대 모델과 함께 발표된 “Stryker”라는 이름의 바이퍼 심벌은 크라이슬러의 디자이너이면서 바이퍼의 소유자이기도 한 ‘빈스 갈란테(Vince Galante)’가 디자인한 것이라고 한다.

앞의 두 심벌보다 더 공격적인 모습으로 디자인되었다. 가장 미국적인 스포츠카 ‘머슬카’ 중의 하나였던 바이퍼는 아쉽게도 이제 단종됐다.

직선 형태의 4세대 바이퍼 SRT-10 컨버터블


유럽의 스포츠카들이 고속주행성능과 코너링에 중점을 두는 특성으로 인해 정교한 기계의 느낌이 강한 반면에, 미국의 스포츠카는 빅 보어 엔진의 강력한 강한 토크를 바탕으로 하고 있는 덩치 큰 보트 같기도 하고, 마치 식스 팩 복근을 가진 보디빌더 같은 이미지이다.

그런 이유에서 미국의 스포츠카가 유럽의 그것과는 달리 머슬카 라고 불리는 건지도 모른다. 그렇지만 어쩌면 몇 년 뒤에 조금 더 디지털적인 모습으로 부활할 지 모른다.

두 개의 굴곡을 가진 지붕의 4세대 바이퍼 쿠페

2013년 등장한 5세대 바이퍼 GTC의 2017년형

바이퍼 심벌의 변화


클래스가 다른; 자동차 뉴스 채널 데일리카 http://www.dailycar.co.kr
본 기사를 이용하실 때는 출처를 밝히셔야 하며 기사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 관련기사 ]
BMW, ‘i 비전 다이내믹스 콘셉트’ 공개..차세대 i5 ‘미리보기’
현대기아차, 美 생산 ‘빨간불’..허리케인 ‘어마’ 여파로 가동 중단
닛산, 내달 SUV 전기차 공개 계획..주행 가능 거리는?
링컨, 2022년까지 전 라인업에 하이브리드 추가 계획..전기차도 ‘검토중’
오토모티브위크, 튜닝산업 넘어 친환경 트렌드 제시..‘주목’
기아차, 프랑크푸르트서 ‘프로씨드 콘셉트’ 공개 계획..“스팅어 닮았네”
쉐보레 볼트 EV, 美 판매 증가세..물량 확보 이상없나?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주간 주요 이슈 - 위클리 다나와

[위클리 다나와 자동차] 2017년 47주차 주요소식
한주간의 신차, 주요 이슈를 모아서 보여드리는 위클리 다나와 자동차입니다.
조회수 39 11:05
다나와자동차
[위클리 다나와 자동차] 2017년 46주차 주요소식
한주간의 신차, 주요 이슈를 모아서 보여드리는 위클리 다나와 자동차입니다.
조회수 3,307 2017-11-13
다나와자동차
[위클리 다나와 자동차] 2017년 45주차 주요소식
한주간의 신차, 주요 이슈를 모아서 보여드리는 위클리 다나와 자동차입니다.
조회수 2,124 2017-11-06
다나와자동차

핫클릭

기아차 스팅어, 美 수출형과 792만원 가격 격차..그 이유는?
기아차의 고성능 스포츠세단 스팅어의 미국 가격이 공개됐다. 기아자동차 북미법인은 16일(현지 시각) 스팅어의 가격을 공개하고 본격적인 판매에 들어간다…
조회수 60 09:08
데일리카
한국만 안 파는 국산차, 역수입 대박날 해외 전략차는
한국 자동차 소비자는 편중이 심하다. 과거 세단 중심에서 요즘은 온통 SUV가 인기다. 반면 유럽만 해도 해치백이나 왜건이 꾸준한 인기를 끈다. 그래서 인지 현
조회수 80 09:17
카가이
스토닉, 1600만 원대 가솔린과 투톤 이달 30일 출시
현대차 코나, 쌍용차 티볼리와 힘겨운 경쟁을 벌이고 있는 기아차 스토닉이 오는 30일, 가솔린 버전과 투톤으로 외장을 꾸민 트림을 추가해 반격에 나선다. 기아차
조회수 578 2017-11-17
오토헤럴드

최신소식 모아보기 - 국내

[단독]르노삼성,태풍의 눈 떼고 르노 독자 마크로 재도약
삼성그룹의 거대한 도전이었던 ‘삼성자동차’가 내년 역사 속으로 완전히 사라질 것으로 보인다. 18일 업계에 따르면 르노삼성자동차는 2020년 ‘삼성’ 브랜드 사
조회수 49 09:14
카가이
도로교통공단, 평창 올림픽 교통사고
도로교통공단이 지난 16~17일 이틀간 강원도 용평리조트에서 임직원과 노조 관계자 5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노사화합 및 평창동계올림픽 성공기원 한마음’ 워크
조회수 15 09:10
오토헤럴드
국산차 업계..포항 지진 피해차량 수리비 50% 할인 계획
15일 경북 포항지역에서 발생한 진도 5.4 규모의 지진 피해에 대해 자동차 업체들이 특별 정비 서비스를 제공한다. 17일 국산차 업계에 따르면 한국지엠과 …
조회수 266 2017-11-17
데일리카
쌍용차, ‘체어맨’ 단종 시켰지만..“브랜드명 폐기할 계획은 없다!”
쌍용차의 플래그십 세단 ‘체어맨’이 단종될 계획이지만, 쌍용차는 체어맨 브랜드에 대한 활용 방안을 고민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돼 주목된다. 15일 쌍용자동…
조회수 1,995 2017-11-16
데일리카

최신소식 모아보기 - 해외

폴크스바겐, 토요타 등 中 친환경차 쿼터제 대응코자 대규모 투자 계획 발표
[오토데일리 박상우 기자] 글로벌 자동차 업체들이 중국 정부의 ‘신에너지 자동차 강제 보급 정책’에 대응하고자 중국 투자 계획을 잇따라 발표하고 있다.16일(현
조회수 12 09:08
오토데일리
벤츠, 2019 CLS 쿠페 티저 공개..출시는 언제?
메르세데스-벤츠가 지난 17일 2019년형 CLS 쿠페의 티저 이미지를 공개해 주목된다. 메르세데스 페이스북 공식 계정을 통해 모습을 드러낸 신형 CLS는 어
조회수 45 09:10
데일리카
토요타, 2020년부터 중국.인도에 전기차 투입...각 국 친환경차 정책 대응
[오토데일리 박상우 기자] 토요타자동차가 2020년에 전기자동차를 중국과 인도에 투입한다.20일(현지시간) 일본 언론들은 토요타가 친환경차 보급을 확대하려는 중
조회수 26 11:04
오토데일리
타타, 패러데이 퓨쳐 인수설 공식 부인..그 배경은...
재규어랜드로버를 소유하고 있는 인도의 타타(TATA)가 전기차 스타트업 패러데이 퓨쳐(Faraday Future) 인수설에 대해 부인했다. 인도 일간지 DNA
조회수 21 11:04
데일리카
볼보, 콤팩트 SUV ‘XC40’ PHEV 추가 계획..주행거리는?
중국 지리자동차 산하 볼보와 링크&코(Lynk&Co) 브랜드가 콤팩트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시스템을 내년부터 볼보 XC40 등에 적용할 계획이어서
조회수 40 12:18
데일리카
BMW i8 로드스터, 최종테스트 모습 공개
BMW 그룹은 2018년 출시 예정인 'i8 로드스터'의 최종 테스트 모습을 공개했다. i8 로드스터는 BMW 그룹 'i'브랜드의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스포츠카
조회수 130 2017-11-17
글로벌오토뉴스
伊 달라라, ‘스트라달레’ 공개..45년 내공 집약한 로드카
이탈리아의 레이싱카 섀시 제조업체 달라라(Dallara)가 자신들이 만든 첫번째 로드카 ′스트라달레(Stradale)′를 공개했다. 달라라 오토모빌리의 대표
조회수 160 2017-11-17
데일리카

최신 시승기

진정한 SAV - BMW X3 xDrive 30d 시승기
BMW는 자사의 SUV 모델들을 SAV (Sport Activity Vehicle)이라고 부르고 있다. 효율성 뿐만 아니라 BMW만의 스포티한 주행성능 또한 놓
조회수 76 09:11
글로벌오토뉴스
볼보 2세대 XC60 D4 AWD 시승기
볼보의 중형 크로스오버 XC60 2세대 모델을 시승했다. S90부터 헤드램프에 토르의 해머를 추가하며 아이언맨과 함께 앞 얼굴을 바꾼 신세대 볼보 시리즈 중 하
조회수 53 09:10
글로벌오토뉴스
[시승기] BMW 330i, 그 자체로‘드라이빙 머신’을 느끼다
BMW는 왜 ‘달리는 즐거움’을 줄까. 이런 의문에 대한 답은 지난 10일 열린 ‘TGIF(Thank God, It’s Friday) with BMW 드라이빙
조회수 39 09:18
카가이
캐빈워치, 달리는 키즈 카페 혼다 오딧세이
혼다코리아 미니밴 ‘오딧세이’의 5세대 버전이 본격 판매에 돌입했다. 이에 앞서 판매 가격이 공개되자 1달 동안 ‘오딧세이’의 사전계약이 400대를 넘어섰다.
조회수 50 12:18
오토헤럴드
[퓨어드라이브] 기아 스팅어 3.3 터보 GT
객관적이고 순수한 자동차 영상정보 - 퓨어 드라이브
조회수 805 2017-11-16
다나와자동차

전기차 소식

테슬라, 1회 충전에 800km로 가는 세미트럭 출시...신형 로드스터도 공개
[오토데일리 박상우 기자] 미국의 전기자동차 업체 테슬라가 세미트럭과 신형 로드스터의 프로토타입 모델을 공개했다.16일(현지시간) 테슬라는 캘리포니아 주에서 테
조회수 56 09:09
오토데일리
제로백 1.9초, 2020 테슬라 로드스터 깜짝 데뷔
테슬라가 고성능 로드스터를 깜짝 공개했다. 이 로드스터는 16일(현지시각), 1회 충전으로 804km(500마일)를 주행할 수 있는 전기차 '세미 트럭&
조회수 24 09:08
오토헤럴드

이런저런 생각, 자동차 칼럼

[구상 칼럼] 강한 성깔을 지닌 기블리..마세라티는 감성의 아이콘
마세라티(Maserati)는 우리에게 많이 알려진 브랜드는 아니었다. 우선 생산량이 적은 차종들로 구성된 이유도 있지만, 국내 판매량 자체가 많지 않은 때문이기
조회수 27 11:05
데일리카
[분석]초겨울 럭셔리 중고차 구입하기 딱 좋은 계절,이유는?
벌써 2017년의 달력이 두 장밖에 남지 않았다. 11월과 12월. 이 시기엔 자동차 딜러들이 2017년 자동차 재고를 처리하기 위해 안달이 난다. 달력 몇 장
조회수 80 2017-11-17
카가이
[김필수 칼럼] 자동차 전문가는 빠진..대통령 직속 산혁위의 기대감은?
얼마 전 대통력 직속 4차 산업혁명 위원회가 성황리에 발족하였다. 일각에서는 전체 주무 부처 장관이 아닌 일부 부처 장관만이 포함되어 본래의 취지와는 달리…
조회수 27 2017-11-17
데일리카

테크/팁 소식

자동차 운전 중 지진이 발생했을 때 대피 요령
작년 경주에서 발생한 큰 지진 이후, 이번 포항 지진을 비롯해 그동안 지진은 일본이나 다른 나라의 일로 여겼다. 이제 우리나라도 지진의 안전지대라고 보기는 어려
조회수 25 09:08
오토헤럴드
2017 판교 자율주행모터쇼 박람회서 업체들이 선보인 기술은?
[오토데일리 임원민 기자] 지난 16일에 개최한 '2017 판교 자율주행모터쇼'의 프로그램인 산업박람회에서 국내외 여러 업체들이 자사의 기술력을
조회수 12 09:09
오토데일리
[아롱테크] 이유가 있었던 도어핸들의 진화
자동차 도어 래치 시스템은 도어 측면에 위치한 도어핸들을 잡아당기면 링크로 연결된 도어 잠금쇠가 해제되어 문이 열리는 구조로 되어 있습니다. 도어 핸들은 이러한
조회수 45 11:04
오토헤럴드
닛산, 세계 최초 가변압축 엔진 VC-Turbo 첫 시연
인피니티가 세계 최초의 가변압축 엔진 VC-Turbo를 탑재한 2019 QX50의 파일럿을 공개했다. 이 엔진은 내년 출시 예정인 인피니티 브랜드의 QX50에
조회수 133 2017-11-17
오토헤럴드
리스트광고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