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푸조 2008 GT Line '알면 알수록 넘치는 매력'

오토헤럴드 조회 수2,548 등록일 2017.09.08
 

해치백으로 시작, 지금은 SUV로 변신한 푸조 2008 SUV GT Line을 시승했다. 액티브와 알뤼르 그리고 알뤼르 GC로 구성된 2008 제품 가운데 최상위 모델이다. 높은 전고에 확 트인 시야, 그립 컨트롤, 눈길과 진흙 길 따위에 대응하는 5개의 드라이브 모드까지 SUV 기본기를 잘 갖춘 모델이기도 하다.

지난 3월 우리나라에 소개된 2008부분변경 모델은 스타일링 포인트가 많아진 것이 특징이다. 옆면과 테일게이트에 ‘GT Line’ 시그니처가 적용됐고 블랙 하이그로시로 포인트를 준 프론트 그릴 위로 붉은색 푸조 레터링이 강렬한 인상을 준다.

GT Line은 알뤼르와 다르게 겉모습에서 번쩍거리는 크롬 사용을 많이 줄였다. 그릴 주변, 전후 범퍼와 펜더, 사이드 스커트는 광택이 없는 검정색 선으로 둘러 더 깊은 맛이 나게 했다. 옆 쪽 실루엣은 독특하다. 센터 필러에서 루프라인이 한 번 꺾여 테일게이트로 이어진다.

 
 

프랑스 특유의 미적 감각, 그리고 공기 저항에 더 효율적으로 대응할 수 있다는 것이 푸조의 설명이다. 블랙 크롬 마스크, LED 라이트 가이드, 사자가 발톱으로 할퀴고 간 듯한 3D 리어 라이트, 이렇게 푸조만의 개성도 가득하다.

실내는 눈이 부시다. 요란한 장식 때문이 아니고 천장을 뒤덮은 파노라믹 글래스, 그리고 안쪽을 하얀 직물로 마감하고 면적이 넓은 앞 유리, 그린 하우스의 개방감이 뛰어난 덕분이다. 파노라믹 글래스는 고정형, 따라서 열리지 않는다.

콤팩트한 스티어링 휠, 아날로그 감성의 변속기 레버, 큼직한 사이드 브레이크, 심플하지만 강렬한 느낌이 강조된 클러스터도 프랑스 차 답게 요란하지 않되 기능과 실용성에 치중한 흔적이 보인다.

 

직물과 인조가죽으로 둘러쌓지만 시트의 촉감, 착좌감은 무난하다. 도어 안쪽의 데코레이션, 클러스터와 파노라믹 글래스에는 각각 붉고 푸른 감각적인 조명을 달아 놨고 시트는 붉은 스티칭으로 다른 모델과 차별화했다.

공간은 어디고 넉넉하다. 2열 시트를 버튼 하나로 완전 평평하게 접을 수 있기 때문에 트렁크 용량을 기본  410ℓ에서 최대 1400ℓ까지 넓힐 수 있고 높이가 낮아(트렁크 지상고 60cm) 짐을 싣고 내리기도 수월하다.

구동계는 Blue HDi 엔진, 그리고 6단 전자제어 자동변속기(MCP)다. 4기통 1.6ℓ 엔진은 최대 출력 99마력, 최대 토크 25.9kg·m의 힘을 낸다. 최고 출력 수치는 낮지만 낮은 엔진 회전수의 실용 영역대에서 발휘되기 때문에 출발을 하거나 가속을 하고 고속으로 달릴 때, 힘이 부족하다는 생각은 들지 않는다.

 
 

문제는 변속기의 이질감. 2008 SUV에 탑재된 MCP변속기는 수동을 기반으로 한 자동변속기다. 클러치 페달 대신 전자식으로 작동을 하기 때문에 알아서 해주는 변속 충격이 그대로 전달된다. 이 충격을 없애려면  RPM이 상승하는 정도에 맞춰 가속 페달에서 발을 떼고 다시 가속을 하는 식으로 익숙해질 필요가 있다.

수동변속기를 조작할 때 클러치 페달을 밟으면서 가속페달에서 발을 떼는 그런 느낌으로 변속 이질감을 없앨 수 있다. 익숙해지면 2008 SUV는 이전에 경험하기 힘든 독특하고 매력적인 주행질감으로 보답한다.

변속의 직결감, 반응이 뛰어나고 수동으로 전환해 패들 시프트를 사용하면 낮은 기어에서 엔진 회전수를 높여가며 속도를 상승시키는 맛이 삼삼하다.

 

스톱 앤 스타트 기능도 있어서 표시된 16.6km/ℓ의 복합연비는 고속도로에서 26km/ℓ 이상, 전체 평균 22.7km/ℓ, 어떻게 몰아도 20km/ℓ 이하로는 내려가지 않았다

고속 그리고 회전을 할 때 차제 균형을 유지하는 능력도 뛰어나다. 전륜이지만 후미의 롤, 스티어, 또 지면을 장악하고 놓치지 않는 끈기도 갖췄다. 평지, 눈, 진흙, 모래, ESP 오프 등 다섯 가지 주행 모드 그리고 그립 컨트롤로 오프로드를 쉽게 공략할 수 있는 기본기도 갖고 있다.

액티브 시티 브레이크, 크루즈 컨트롤, ESP 등등 안전 사양도 풍부하다. 변속기에서 익숙해질 것이 또 있다. 위에서 아래로 P, R, N, D로 내려오는 것이 일반적인 자동차의 모드 배열이지만 푸조 2008 SUV는 R, N, A(D)로 표시됐다. 따라서 주차를 할 때는 기어 위치를 중립(N)에 넣고 반드시 주차 브레이크를 당겨 놔야 한다.

 
 
 

<총평>

푸조 2008 GT 라인의 가격은 3295만원, 이만한 차급의 국산 모델보다 비싸다. 그런데 볼수록 매력이 넘친다. 전체적인 본새가 주는 미려한 풍채, 프랑스 특유의 감각을 살린 세심함, 실내 개방감 같은 장점을 모아보면 적어도 동급의 수입차 중에서는 가격과 경제적 가치가 가장 뛰어난 모델이다. 변속기의 이질감에 익숙해지고 간결하면서 단순한 인테리어는 가치와 실용, 안전이 자동차가 갖춰야 할 기본 중의 기본이라고 생각하는 푸조의 의도를 알면 알수록 가치가 더해지는 모델이기도 하다. 



ⓒ 오토헤럴드(http://www.autoherald.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회사명
    푸조
    모기업
    PSA Peugeot Citroen
    창립일
    1895년
    슬로건
    Motion & Emotion
  • 푸조 푸조 2008 종합정보
    2017.02 출시 소형SUV 12월 판매 : 78대
    경유 1560cc 복합연비 16.6 ㎞/ℓ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자율주행차 30대 19만km 무사고 주행
국토교통부가 2017년까지 시험·연구 목적으로 임시운행허가를 받은 자율주행차의 주행실적을 발표했다. 국토부는 자율주행차를 연구하는 기관이 자율차를 실제 도로에서
조회수 357 2018-01-19
오토헤럴드
닷선 브랜드의 첫 번째 크로스오버, 크로스
닷선은 닛산의 브랜드들 중에서 저가의 자동차를 담당하고 있는 브랜드다. 지금까지 출시했던 모델들은 세단과 해치백으로 고(GO) 시리즈와 두(DO) 시리즈로 라인
조회수 183 2018-01-19
글로벌오토뉴스
미세먼지 경고, 자동차 히터 잘못쓰면
미세먼지가 연일 기승이다. 겨울철 한파에 미세먼지 경보까지 나오면서 자동차 히터를 사용하는 일도 많아졌다. 임기상 자동차시민연합 대표는 그러나 "대부분의 운전자
조회수 745 2018-01-19
오토헤럴드
현대 쏘나타, IIHS 탑 세이프티 픽+ 획득
미국 IIHS(고속도로 안전 보험 협회)는 미국 내에서도 공신력 있는 안전 관련 테스트를 진행하는 것으로 유명하다. IIHS는 그동안 안전과 관련된 기준을 끊임
조회수 219 2018-01-19
글로벌오토뉴스
벤츠 EQ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가 새로운 전기차 브랜드인 ‘EQ’를 국내에 처음 선보인다고 밝혔다. 벤츠는 지난 18일 개항한 인천국제공항 제2여객터미널에 플러그인 하이
조회수 859 2018-01-19
오토헤럴드
마그나, 벤츠 신형 G 클래스 생산한다
메르세데스 벤츠 G 클래스 모델은 오스트리아의 그라츠 지역에서 슈타이어-다임러 그룹의 첫 생산 이 후 약 40여년에 걸쳐 생산하고 있으며, 1998년부터는 마그
조회수 179 2018-01-19
글로벌오토뉴스
르노그룹, 2017년 글로벌 판매 사상 최고 실적 기록
르노그룹은 2017년 글로벌 신차 판매 실적을 발표했다. 총 판매 대수는 사상 최대인 376만 1634대로 전년 대비 8.5% 증가해 5년 연속 전년 실적을 웃
조회수 472 2018-01-19
글로벌오토뉴스
김영식 GM 코리아 사장(사진)이 "GM의 상황과 무관하게 한국에서 캐딜락 브랜드는 계속 성장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김 사장은 19일 열린 2018년 신년
조회수 256 2018-01-19
오토헤럴드
렉스턴 스포츠, 온로드 70점 오프로드 90점 활용성은
렉스턴 스포츠의 출발이 상쾌하다. 영업을 시작한 지 11일 만에 누적된 계약 대수가 5500대를 넘어섰다. 지금 추세가 이어지면 월 8000대도 가능하다는 것이
조회수 665 2018-01-19
오토헤럴드
2018 디트로이트쇼 8신 - 컨셉카가 사라진 디트로이트
디트로이트 모터쇼의 컨셉카는 어디로 간 것일까? 미국의 자동차 제조사들은 픽업 트럭과 SUV 모델을, 독일의 제조사들은 SUV와 세단을 무대의 메인으로 내세우며
조회수 314 2018-01-19
글로벌오토뉴스
2년 전 뉴스 목록보기 보기
리스트광고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