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편안한 가솔린 SUV, 르노삼성 QM6 GDe

글로벌오토뉴스 조회 수3,291 등록일 2017.09.06


62,523. 르노삼성이 작년에 QM6를 출시한 이후 올해 8월까지 판매한 대수이다. 이 중 국내 시장에서만 절반에 가까운 31,238대를 판매했기 때문에 중형 SUV로써 국내에서 성공적인 데뷔를 했다고 할 수 있다. 그런 QM6가 이번에는 가솔린 엔진을 탑재하고 다가왔다. ‘SUV는 디젤 엔진’이라는 공식에 가까운 고정관념이 있는 한국에서 가솔린 엔진이 라인업에 추가되었다는 것은 그만큼 SUV 시장이 변하고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

이와 같은 가솔린 SUV의 약진은 SUV의 주 활동무대 변화와 더불어 셰일가스 등으로 인해 국내 유가가 일정 부분 하락한 것도 영향을 주고 있다. SUV가 험준한 도로가 존재하는 교외가 아닌 평탄한 도로를 갖춘 도심으로 무대를 옮기고, 가족이 탑승하게 되는 SUV의 특성 상 진동과 소리에 민감해지는 사람들도 생겼다. 과거라면 조금 시끄러울 수 있다고 이해하고 넘어갈 수 있었겠지만, 이제는 그런 변명은 통하지 않는 시대다.


이와 같은 변화를 반영하듯 국내 시장의 준중형 또는 중형 SUV들 중에서 가솔린 엔진 판매량이 늘어나고 있다. 2017년 1월부터 7월까지 국내에서 판매된 수입 SUV들 중 가솔린 엔진의 판매량은 전체의 40%를 차지할 정도로 성장했다. 그에 비해 동급의 국산 SUV들 중 가솔린 엔진의 판매량은 2017년 3월부터 7월까지 전체의 2%밖에 차지하지 못했다. 그 원인은 다양하겠지만, 디젤 엔진에 비해 100만원 안팎의 차이밖에 나지 않는 가격이 큰 원인으로 지목되고 있다.

르노삼성 QM6 GDe는 이러한 틈을 파고드는 전략형 SUV다. SM6에도 적용되고 있는 2.0L GDe 엔진을 적용해 가격 상승 요인을 최대한 억제했고, 수출형 모델보다 강화된 흡/차음재를 적용해 조용함을 강조하고 있다. 이와 같은 요인들로 인해 QM6 GDe의 가격은 디젤 엔진을 탑재한 모델의 가격보다 290만원 가량 저렴하다. 가격 인하의 느낌을 그대로 반영할 수 있는 것이다. 그렇다면 2018년 형으로 변화한 것과 동시에 가솔린 엔진을 탑재한 QM6 GDe의 실제 성능은 과연 어떨까?

외형과 실내는 그대로


기존 QM6의 디자인은 마치 SM6의 디자인을 위 아래로 늘린 것 같았는데, 그러한 디자인의 기조는 지금도 그대로 이어져오고 있다. 헤드램프 상단부터 시작해 프론트 범퍼 하단까지 깊게 들어간 ‘ㄷ’자 형태의 LED DRL, 하단에 기교를 부려 입을 크게 벌린듯한 형상을 취하고 있는 프론트 그릴과 르노삼성의 대형 엠블럼은 SUV의 비율에 맞춰서 크게 다듬어져 전면을 장식하고 있다. 2018년형이 되면서 안개등에 LED가 적용되어 야간에도 시야 확보가 용이해졌다.


전체적으로는 곡선보다는 각을 강조하는 형태로 루프와 벨트, 캐릭터 라인에만 미묘한 곡선만을 적용했고, 기교는 거의 부리지 않았다. 헤드램프부터 출발해 프론트 펜더를 가로지른 후 1열 도어에서 꺾이는 독특한 크롬 라인이 측면에 엑센트를 부여한다. 노를 닮은 듯한 테일램프는 SM6에서 익숙한 형태이지만 QM6에서는 또 다른 인상을 만들어낸다. 리어 범퍼 하단에 있었던 크롬 라인이 삭제되면서 머플러와도 같았던 형상도 없어져 조금 더 단정한 형태가 된 것이 특징이다.

실내는 르노의 새로운 디자인 언어를 그대로 반영한 형태로 수평으로 이루어진 대시보드, 가죽으로 감싼 역동적인 스타일의 3포크 스티어링 휠과 7인치 LCD 계기반, 센터페시아에 위치한 세로로 긴 형태의 8.7인치 S링크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은 몇 번이고 보아서 그런지 이제 친근한 감도 든다. 센터페시아와 센터터널이 이어지는 부분에 위치한 손잡이 형태의 장식물은 이 차가 SUV라는 것을 상기시켜 준다.


몇 번이고 접해서 이제는 조작이 제법 익숙해진 S링크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은 음악과 네비게이션 등 엔터테인먼트적 요소는 물론 공조장치의 조절과 함께 차량의 기능도 넓은 모니터를 통해 터치로 간단하게 제어할 수 있도록 되어 있다. 운전자의 취향에 따라 계기반의 색상과 그래픽을 바꿀 수도 있고, 에코 드라이빙 점수를 큰 화면을 통해 실시간으로 체크하는 것도 가능하다. 터치 시 반응은 약간 느린 편이지만, 답답함을 일으킬 정도까지는 아니다.

QM6는 1열 도어 70°, 2열 도어 77°로 경쟁 모델들보다 크게 열리는 도어를 갖고 있어 넓은 공간에서 승하차가 편리하다. 가죽을 적용한 시트는 신체가 파묻히는 것 같은 편안함을 기대할 수는 없지만, 지지성이 우수하다. 면적이 제법 큰 1열 헤드레스트는 사고 시에도 머리와 목을 제대로 지지해 줄 것 같은 믿음을 준다. 2열 시트는 등받이 각도 조절은 불가능하지만 앉았을 때 자세 유지가 쉽고 중앙의 암레스트를 내리면 신체를 제법 편안하게 둘 수 있다.

가솔린 엔진의 진가는 성능이 아니다


앞에서도 이야기했다시피, QM6 GDe는 SM6에도 적용되고 있는 2.0L GDe 엔진을 탑재하고 있지만 6,000rpm에서 최고출력 144마력, 4,400rpm에서 최대토크 20.4kg-m을 발휘하기 때문에 성능이 약간 다르며, 수치 상으로는 SM6의 엔진보다 출력과 토크가 약간 감소된 형태다. 변속기는 일본 자트코에서 제작한 CVT로 닛산 SUV에 골고루 사용되고 있는 제품이며, 인위적인 단수를 부여해 수동변속과 비슷한 감각을 추구할 수 있다.

엔진의 출력에서 어느 정도 짐작은 가겠지만, QM6 GDe는 경쾌한 발진 감각은 갖고 있지 않다. 속력을 급격히 붙이기 위해 가속 페달을 깊게 밟으면 즉시 엔진 회전이 상승하면서 힘을 내긴 하지만, 생각했던 것보다는 조금 더 느리게 속력이 붙는다. 그러나 출력을 생각하면 의외로 속력은 잘 나오는 편인데 몸무게 80kg의 기자 두 명이 탑승하고 20kg의 짐을 보유한 상태에서 고속 영역까지 도달하는 데 큰 어려움이 없으며, 마음만 먹으면 초고속 영역 바로 전까지도 도달할 수 있다.


운전자가 느낄 수 있는 가속에서의 다소의 답답함을 상쇄시키는 것은 바로 어마어마한 정숙성이다. ISG가 없음에도 불구하고 정지 상태에서 소음이 없으며, 항속 도중에도 집중해서 귀를 기울여야만 엔진음을 들을 수 있을 정도다. 대시보드에 적용되는 흡음재의 두께를 증대시키고 재질을 변경한 효과가 나타나는 것이다. 고회전 영역으로 가속하면 그때서야 엔진음이 들려오는데 이마저도 가속을 자극하는 짜릿한 엔진음이 아닌, 조용하면서도 나긋하게 숨을 들이키는 듯 한 그런 엔진음이다. 자연스럽게 가속 페달에서 힘을 풀게 된다.

가속에서의 아쉬움은 안정된 차체가 달래준다. 강성이 개선된 르노 닛산 CMF(CMF-CD) 플랫폼에 프론트 맥퍼슨 스트럿, 리어 멀티링크 서스펜션 방식은 그대로 유지되고 있지만, 스테빌라이저와 스프링을 새로 적용하는 것과 동시에 전/후륜 차체 균형감과 핸들링 성능을 대폭 향상시켰다고 한다. 그러한 안정감은 초고속 영역에서의 주행에서 바로 느낄 수 있었는데, 주행 도중 스티어링에서 손을 떼도 흔들리지 않고 자세를 유지하면서 한동안 주행하는 것이 가능할 정도다.


새로 다듬은 서스펜션은 코너링과 포장 상태가 고르지 못한 도로에서 위력을 발휘한다. 본래 프랑스 자동차들이 핸들링 성능을 중시하지만, 가솔린 모델은 프론트가 상대적으로 가벼워서 그런지 적절한 서스펜션의 반발력을 기반으로 경쾌하게 코너를 돌아나갈 수 있다. 장애물 또는 포트홀을 통과할 때도 기본적인 정보는 약간의 충격으로 전달되지만, 탑승객에게 불쾌함을 줄 수 있는 강한 충격은 서스펜션 내에서 걸러내기 때문에 안락함을 즐길 수 있다.

출력이 약간 부족한 듯한 가솔린 엔진은 CVT와 조화를 이뤄 연비 향상에도 도움을 준다. 100km/h 주행 시 엔진 회전은 1,800rpm으로 상당히 낮기 때문에 처음부터 연비를 중시하여 파워트레인을 세팅했음을 알 수 있다. 공인 복합 연비는 11.7km/l(17,18인치 휠 기준)이지만 시승 도중 기자가 초고속 영역 가까이에 돌입하기도 하고 에어컨을 켠 상태로 주행하면서 기록한 연비가 13.2km/l이니 실 영역에서 연비가 상당히 좋다는 것을 알 수 있을 것이다.


QM6 GDe는 한 마디로 이야기하자면 ‘욕심을 버린 편안한 가솔린 SUV’라고 할 수 있다. 다소 부족한 엔진 성능을 갖고 있지만, 최근의 SUV가 임도 대신 도심에서 주로 주행한다는 것, 가족이 탑승하기 때문에 고성능을 발휘할 기회가 거의 없다는 것을 고려해 보면 합리적인 선택이라고 보인다. 고성능을 원하는 운전자 한 사람만 생각한다면 선택하기 힘들지만, 가족을 놓고 생각한다면 선택할 수 있다는 뜻이다.

넘치는 출력과 토크, 가속 감각에 대한 것만 참아낸다면 중형 SUV로써 합리적인 연비, 편안한 승차감과 조용하면서 넉넉한 실내, 상대적으로 저렴한 가격 등 많은 부분을 손에 넣을 수 있다. 그런 다양한 선택을 가능하게 해 주는 것이 QM6에 가솔린 엔진이 추가된 이유인 것이다. 운전자의 욕심을 챙길 것인가, 아니면 가족을 생각할 것인가, 선택은 언제나 운전자의 몫이다.


<저작권자(c) 글로벌오토뉴스(www.global-auto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명
    르노삼성
    모기업
    르노그룹
    창립일
    2000년
    슬로건
    새로운 10년, 세계로의 비상
  • 르노삼성 르노삼성 QM6 종합정보
    2016.09 출시 중형SUV 04월 판매 : 1,937대
    휘발유, 경유 1995~1997cc 복합연비 11.7~12.8 ㎞/ℓ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 danawa 2017.09.07
    본문 중간쯤에 'QM6는 1열 도어 70°, 2열 도어 77°로 경쟁 모델들보다 크게 열리는 도어를 갖고 있어 넓은 공간에서 승하차가 편리하다. 가죽을 적용한 시트는 신체가 파묻히는 것 같은 편안함을 기대할 수는 없지만, 지지성이 우수하다. 면적이 제법 큰 1열 헤드레스트는 사고 시에도 머리와 목을 제대로 지지해 줄 것 같은 믿음을 준다.' ??? '가죽을 적용한 시트'라니... 암만 찾아봐도 인조가죽시트인데...
    구매고려하다 2열 리클라이닝과 가죽시트 없음에 실망한 구매를 망설이는 예비고객의 한마디였습니다.
    0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 danawa 2017.09.07
    인조가죽도 가죽이잖아요...?
    그래서 가죽을 적용한 시트..가 이상하진 않은데요..
    1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 danawa 2017.09.08
    콩으로 만든 고기가 그럼 고기냐?
    1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 danawa 2017.09.07
    '천연가죽'을 줄여서 '가죽'이라고는 말해도 '인조가죽'을 줄여서 '가죽'이라고는 말하지 않습니다.
    소위 말하는 레벨이 다릅니다.(물론 그렇다고 하여도 일부 인조가죽이 혼용되기는 합니다.)
    3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1

핫클릭

르노 클리오, 보험등급 10등급 달성..QM3보다도 저렴
수입 판매되는 르노 클리오가 국산차 수준의 보험료율을 적용 받을 전망이다. 25일 르노삼성에 따르면, 클리오는 보험개발원 산하 자동차기술연구소가 실시…
조회수 2,186 2018-05-25
데일리카
기아차, 2019년형 스팅어 출시..가격은 3570만~5030만원
기아차가 고급감을 강조한 2019년형 스팅어를 통해 시장 공략을 강화한다. 기아자동차는 24일 2019년형 스팅어를 국내 시장에 공식 출시하고 본격적인 판매
조회수 3,195 2018-05-24
데일리카
쉐보레, 더 뉴 스파크 사전계약 실시..가격은 979만~1480만원
한국지엠이 신형 스파크를 앞세워 경영 정상화에 시동을 건다. 한국지엠 쉐보레는 23일 서울 성동구 성수동에 위치한 어반소스에서 더 뉴 스파크 신차발표회…
조회수 3,150 2018-05-23
데일리카
현대차, 더 뉴 그랜드 스타렉스 리무진 내ㆍ외장 공개
현대자동차가 스타렉스 리무진의 확 달라질 모습을 예고했다.현대자동차는 21일(월) 고급감을 더하고 편의성을 대폭 높인 ‘더 뉴(The New) 그랜드 스타렉스
조회수 5,426 2018-05-21
글로벌오토뉴스
테슬라, ‘모델 3 퍼포먼스’ 제원 공개..가격은 8400만원
테슬라가 기존 모델 대비 강력한 성능을 지닌 모델 3 듀얼 모터 4륜구동(AWD)과 퍼포먼스 버전의 제원과 판매가격을 공개해 주목된다. 21일 전기자동차 전문
조회수 2,278 2018-05-21
데일리카

최신소식 모아보기 - 국내

르노삼성과 한국지엠의
국내 완성차 업계에서 외국계 자본이 대주주이나 국산차로 구분되는 3개 회사가 있다. 쌍용자동차와 르노삼성자동차, 그리고 한국지엠이다. 최근 이들 중 2개 회사의
조회수 943 2018-05-25
오토헤럴드
‘메르세데스-AMG 프로젝트 원(Project ONE)’ 스타필드 하남 전시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대표이사 사장 디미트리스 실라키스)가 ‘메르세데스-AMG 프로젝트 원(Mercedes-AMG Project ONE)’을 25일부터 오는
조회수 648 2018-05-25
글로벌오토뉴스
국토부, 기아차 등 5개 브랜드 28만7955대 리콜..원인은?
국토교통부는 기아자동차 등 7개 업체에서 제작 또는 수입 판매한 자동차 30개 차종 28만7955대에 대한 자발적 리콜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이번 리콜 차종은
조회수 916 2018-05-25
데일리카
기아차, 슬라이딩 도어 불량 카니발 22만4615대 리콜
국토교통부가 7개 업체에서 제작 또는 수입해 판매한 자동차 총 30개 모델 28만7955대에서 제작결함이 발견돼 자발적으로 리콜한다고 24일 밝혔다. 기아차 카
조회수 640 2018-05-24
오토헤럴드
기아자동차가 콤팩트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스포티지'의 페이스리프트 디자인을 깜짝 공개했다. 신차는 전면부 범퍼 디자인 변경과 신규 휠 적용
조회수 2,409 2018-05-24
오토헤럴드
지프, 2018년형 레니게이드 디젤 출시..가격은 4090만~4340만원
지프가 소형 SUV 레니게이드의 2018년형 모델을 출시한다. FCA코리아는 24일 주요 편의사양을 추가하고 상품성을 높인 레니게이드의 2018년형 디젤 모델
조회수 806 2018-05-24
데일리카
“가격 인상 폭은 억제”..2019년형 스팅어 가격표 살펴보니...
2019년형 스팅어는 디테일을 변경하고 일부 트림 구성을 조정한 한편, 커스터마이징 패키지를 더한 것이 주된 특징이다. 24일 기아자동차에 따르면, 2019년
조회수 1,834 2018-05-24
데일리카
쉐보레, 부분변경 더 뉴 스파크 출시
한국지엠 쉐보레가 경차 '스파크'의 부분변경모델을 시작으로 경영정상화를 위한 재시동에 돌입한다. 23일 오전 쉐보레는 서울 성동구에 위치한 퓨전
조회수 1,196 2018-05-23
오토헤럴드

최신소식 모아보기 - 해외

[프리뷰] 페라리 SP38
페라리가 새로운 페라리 SP38를 공개했다. 고객의 요청에 따라 설계 디자인하여, 단 하나의 특별한 페라리 차량을 제작하는 '페라리 원-오프(One-Off)프로
조회수 204 2018-05-25
글로벌오토뉴스
MIT와 토요타, 지도에 없는 비포장도로 운행하는 자율주행 기술 공개
해외 뿐만 아니라 국내에서도 자율주행 테스트가 활발히 진행되고 있는 가운데, 토요타와 MIT가 공동으로 진행하고 있는 자율주행 테스트가 눈길을 끌고 있다. 현재
조회수 100 2018-05-25
글로벌오토뉴스
모터쇼를 떠나는 제조사들, 그 이유는?
프랑크푸르트 모터쇼와 함께 유럽을 대표하는 모터쇼인 파리모터쇼. 두 모터쇼는 격년으로 진행되며 올해는 파리모터쇼가 개최되는 해이다. 특히 올 10월 개최되는 파
조회수 640 2018-05-25
글로벌오토뉴스
페라리, 단 한 대 뿐인 ‘SP38’ 공개..488GTB ‘기반’
페라리가 23일(현지시각) 단 한대만 제작되는 ′원-오프(One-Off)′ 모델 ′SP38′을 새롭게 공개해 주목된다. 페라리 488GTB를 기반해 만들어진
조회수 455 2018-05-24
데일리카
BMW, 중국서 수입차 최초로 자율주행테스트 허가 취득
BMW는 중국에서 수입차 업체 가운데 최초로 자율주행 테스트 허가를 취득했다. 상하이시 지능망네트워크 자동차 도로주행 테스트 추진업무팀은 BMW그룹에 상하이시
조회수 168 2018-05-24
글로벌오토뉴스
최강의 M3, BMW M3 CS 공개
BMW는 M3 CS를 유럽 시장에서 출시했다. M3 CS는 M3 세단을 기반으로 성능을 더욱 높인 한정판 모델로, 전 세계 1200대만 생산되는 차량이다.
조회수 2,117 2018-05-23
글로벌오토뉴스

최신 시승기

[시승기] 반전의 아메리칸 럭셔리 세단..캐딜락 CT6
“왜 이렇게 독일차 같아졌냐? 캐딜락 아닌 것 같다.” 캐딜락 CT6를 시승하던 상황. 조수석에 앉은 아버지가 한 마디 하셨다. 당신의 드림카는 BMW 7시리
조회수 353 2018-05-25
데일리카
2018 랜드로버 레인지로버 TDV8 보그 SE시승기
랜드로버 4세대 레인지로버의 부분 변경 모델을 시승했다. 앞 얼굴의 중심인 그릴 디자인을 바꾸고 실내에는 인컨트롤 터치 프로를 채용하는 등 대대적인 상품성 향상
조회수 327 2018-05-25
글로벌오토뉴스
[시승기] ‘차’가 아닌 ‘신개념 이동수단’..초소형 전기차 트위지
트위지는 르노의 고성능차 사업부 르노스포츠가 개발을 주도한 마이크로 모빌리티로, 콘셉트카로 머물던 트위지 콘셉트의 양산형 모델이다. ‘이런 차를 누가…
조회수 245 2018-05-25
데일리카
토요타 프리우스 C 시승기
토요타 프리우스 C를 시승했다. 프리우스의 해치백 모델로 2012년 출시됐으며 한 차례 부분 변경을 거쳤다. B세그먼트에 속하는 모델로 도심형 커뮤터라는 점을
조회수 532 2018-05-23
글로벌오토뉴스

전기차 소식

BMW, 전기차 충전기 디자인 공개..테슬라 ‘정조준’
BMW가 아이오니티를 위한 충전기 디자인을 공개했다. 25일 BMW에 따르면, 그룹 산하에 속한 BMW 디자인웍스(BMW Designworks)는 최근 유럽
조회수 451 2018-05-25
데일리카
테슬라, “컴팩트 SUV 모델Y 올 말 혹은 내년 초 출시”
테슬러의 CEO 일론 머스크가 2018년5월 24일, 현재 개발 중인 신형 배터리 전기차 모델Y를 2018년 내 혹은2019년 전반에 출시할 계획이라고 발표했다
조회수 455 2018-05-25
글로벌오토뉴스
DS,  DS3 순수전기차 공개 계획..코나 일렉트릭과 ‘경쟁’
PSA의 고급차 브랜드 DS가 DS3 크로스백 순수 전기차를 선보일 예정이어서 주목된다. 24일 해외 자동차 전문 매체 오토익스프레스에 따르면, DS는 DS
조회수 450 2018-05-24
데일리카

이런저런 생각, 자동차 칼럼

[임기상 칼럼] 무상수리(?), 천만의 말씀..보증수리 100% 활용하려면...
우리나라 자동차 제작사들은 지난 90년대 말, IMF라는 경제적 시련을 겪으면서 최상의 품질과 고객에게 다가가는 서비스만이 무한경쟁 시대에 최고의 생존전략…
조회수 463 2018-05-25
데일리카
과거 자동차 브랜드에서 ‘자신만의 개성’을 운운하며 다양한 외장 컬러의 신차들을 출시해도 국내 소비자들은 중고차 감가상각 등을 고려해 무난한 무채색 계열의 색상
조회수 239 2018-05-25
오토헤럴드
[김필수 칼럼] 전투기에서 차량으로..안전성 높이는 헤드업 디스플레이
자동차를 운전하다 보면 앞 차량의 속도가 갑자기 느려지거나, 차선을 지키지 않고 주행하는 경우를 가끔 목격하게 된다. 대부분 운전자가 휴대폰을 사용하거나…
조회수 748 2018-05-21
데일리카

테크/팁 소식

G4 렉스턴·티볼리, 초고장력강판으로 무장(武裝)..안전성 ‘자신’
“단 돈 10원 짜리 동전 크기로 무려 10톤을 견딘다.” 쌍용차가 대형 SUV G4 렉스턴과 소형 SUV 티볼리에 초고장력강판을 적용해 안전성을 강화한다.
조회수 165 2018-05-25
데일리카
65세 이상 화물차 운전, 자격 유지검사 받아야
고령자의 화물차 운전을 제한하는 방안이 나왔다. 국토교통부는 오는 2020년부터 65세 이상 화물차 운전자를 대상으로 1년, 3년마다 자격 유지 검사를 받도록
조회수 247 2018-05-23
오토헤럴드
국토부, 내년에 자율주행 버스ㆍ화물차 도입
국토교통부가 25일 서울 엘타워에서 ‘자율주행 기반 대중교통 시스템 실증 연구’와 ‘차량·사물통신(V2X) 기반 화물차 군집주행 운영기술 개발’ 연구개발 과제에
조회수 365 2018-05-23
오토헤럴드
리스트광고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