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편안한 가솔린 SUV, 르노삼성 QM6 GDe

글로벌오토뉴스 조회 수2,851 등록일 2017.09.06


62,523. 르노삼성이 작년에 QM6를 출시한 이후 올해 8월까지 판매한 대수이다. 이 중 국내 시장에서만 절반에 가까운 31,238대를 판매했기 때문에 중형 SUV로써 국내에서 성공적인 데뷔를 했다고 할 수 있다. 그런 QM6가 이번에는 가솔린 엔진을 탑재하고 다가왔다. ‘SUV는 디젤 엔진’이라는 공식에 가까운 고정관념이 있는 한국에서 가솔린 엔진이 라인업에 추가되었다는 것은 그만큼 SUV 시장이 변하고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

이와 같은 가솔린 SUV의 약진은 SUV의 주 활동무대 변화와 더불어 셰일가스 등으로 인해 국내 유가가 일정 부분 하락한 것도 영향을 주고 있다. SUV가 험준한 도로가 존재하는 교외가 아닌 평탄한 도로를 갖춘 도심으로 무대를 옮기고, 가족이 탑승하게 되는 SUV의 특성 상 진동과 소리에 민감해지는 사람들도 생겼다. 과거라면 조금 시끄러울 수 있다고 이해하고 넘어갈 수 있었겠지만, 이제는 그런 변명은 통하지 않는 시대다.


이와 같은 변화를 반영하듯 국내 시장의 준중형 또는 중형 SUV들 중에서 가솔린 엔진 판매량이 늘어나고 있다. 2017년 1월부터 7월까지 국내에서 판매된 수입 SUV들 중 가솔린 엔진의 판매량은 전체의 40%를 차지할 정도로 성장했다. 그에 비해 동급의 국산 SUV들 중 가솔린 엔진의 판매량은 2017년 3월부터 7월까지 전체의 2%밖에 차지하지 못했다. 그 원인은 다양하겠지만, 디젤 엔진에 비해 100만원 안팎의 차이밖에 나지 않는 가격이 큰 원인으로 지목되고 있다.

르노삼성 QM6 GDe는 이러한 틈을 파고드는 전략형 SUV다. SM6에도 적용되고 있는 2.0L GDe 엔진을 적용해 가격 상승 요인을 최대한 억제했고, 수출형 모델보다 강화된 흡/차음재를 적용해 조용함을 강조하고 있다. 이와 같은 요인들로 인해 QM6 GDe의 가격은 디젤 엔진을 탑재한 모델의 가격보다 290만원 가량 저렴하다. 가격 인하의 느낌을 그대로 반영할 수 있는 것이다. 그렇다면 2018년 형으로 변화한 것과 동시에 가솔린 엔진을 탑재한 QM6 GDe의 실제 성능은 과연 어떨까?

외형과 실내는 그대로


기존 QM6의 디자인은 마치 SM6의 디자인을 위 아래로 늘린 것 같았는데, 그러한 디자인의 기조는 지금도 그대로 이어져오고 있다. 헤드램프 상단부터 시작해 프론트 범퍼 하단까지 깊게 들어간 ‘ㄷ’자 형태의 LED DRL, 하단에 기교를 부려 입을 크게 벌린듯한 형상을 취하고 있는 프론트 그릴과 르노삼성의 대형 엠블럼은 SUV의 비율에 맞춰서 크게 다듬어져 전면을 장식하고 있다. 2018년형이 되면서 안개등에 LED가 적용되어 야간에도 시야 확보가 용이해졌다.


전체적으로는 곡선보다는 각을 강조하는 형태로 루프와 벨트, 캐릭터 라인에만 미묘한 곡선만을 적용했고, 기교는 거의 부리지 않았다. 헤드램프부터 출발해 프론트 펜더를 가로지른 후 1열 도어에서 꺾이는 독특한 크롬 라인이 측면에 엑센트를 부여한다. 노를 닮은 듯한 테일램프는 SM6에서 익숙한 형태이지만 QM6에서는 또 다른 인상을 만들어낸다. 리어 범퍼 하단에 있었던 크롬 라인이 삭제되면서 머플러와도 같았던 형상도 없어져 조금 더 단정한 형태가 된 것이 특징이다.

실내는 르노의 새로운 디자인 언어를 그대로 반영한 형태로 수평으로 이루어진 대시보드, 가죽으로 감싼 역동적인 스타일의 3포크 스티어링 휠과 7인치 LCD 계기반, 센터페시아에 위치한 세로로 긴 형태의 8.7인치 S링크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은 몇 번이고 보아서 그런지 이제 친근한 감도 든다. 센터페시아와 센터터널이 이어지는 부분에 위치한 손잡이 형태의 장식물은 이 차가 SUV라는 것을 상기시켜 준다.


몇 번이고 접해서 이제는 조작이 제법 익숙해진 S링크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은 음악과 네비게이션 등 엔터테인먼트적 요소는 물론 공조장치의 조절과 함께 차량의 기능도 넓은 모니터를 통해 터치로 간단하게 제어할 수 있도록 되어 있다. 운전자의 취향에 따라 계기반의 색상과 그래픽을 바꿀 수도 있고, 에코 드라이빙 점수를 큰 화면을 통해 실시간으로 체크하는 것도 가능하다. 터치 시 반응은 약간 느린 편이지만, 답답함을 일으킬 정도까지는 아니다.

QM6는 1열 도어 70°, 2열 도어 77°로 경쟁 모델들보다 크게 열리는 도어를 갖고 있어 넓은 공간에서 승하차가 편리하다. 가죽을 적용한 시트는 신체가 파묻히는 것 같은 편안함을 기대할 수는 없지만, 지지성이 우수하다. 면적이 제법 큰 1열 헤드레스트는 사고 시에도 머리와 목을 제대로 지지해 줄 것 같은 믿음을 준다. 2열 시트는 등받이 각도 조절은 불가능하지만 앉았을 때 자세 유지가 쉽고 중앙의 암레스트를 내리면 신체를 제법 편안하게 둘 수 있다.

가솔린 엔진의 진가는 성능이 아니다


앞에서도 이야기했다시피, QM6 GDe는 SM6에도 적용되고 있는 2.0L GDe 엔진을 탑재하고 있지만 6,000rpm에서 최고출력 144마력, 4,400rpm에서 최대토크 20.4kg-m을 발휘하기 때문에 성능이 약간 다르며, 수치 상으로는 SM6의 엔진보다 출력과 토크가 약간 감소된 형태다. 변속기는 일본 자트코에서 제작한 CVT로 닛산 SUV에 골고루 사용되고 있는 제품이며, 인위적인 단수를 부여해 수동변속과 비슷한 감각을 추구할 수 있다.

엔진의 출력에서 어느 정도 짐작은 가겠지만, QM6 GDe는 경쾌한 발진 감각은 갖고 있지 않다. 속력을 급격히 붙이기 위해 가속 페달을 깊게 밟으면 즉시 엔진 회전이 상승하면서 힘을 내긴 하지만, 생각했던 것보다는 조금 더 느리게 속력이 붙는다. 그러나 출력을 생각하면 의외로 속력은 잘 나오는 편인데 몸무게 80kg의 기자 두 명이 탑승하고 20kg의 짐을 보유한 상태에서 고속 영역까지 도달하는 데 큰 어려움이 없으며, 마음만 먹으면 초고속 영역 바로 전까지도 도달할 수 있다.


운전자가 느낄 수 있는 가속에서의 다소의 답답함을 상쇄시키는 것은 바로 어마어마한 정숙성이다. ISG가 없음에도 불구하고 정지 상태에서 소음이 없으며, 항속 도중에도 집중해서 귀를 기울여야만 엔진음을 들을 수 있을 정도다. 대시보드에 적용되는 흡음재의 두께를 증대시키고 재질을 변경한 효과가 나타나는 것이다. 고회전 영역으로 가속하면 그때서야 엔진음이 들려오는데 이마저도 가속을 자극하는 짜릿한 엔진음이 아닌, 조용하면서도 나긋하게 숨을 들이키는 듯 한 그런 엔진음이다. 자연스럽게 가속 페달에서 힘을 풀게 된다.

가속에서의 아쉬움은 안정된 차체가 달래준다. 강성이 개선된 르노 닛산 CMF(CMF-CD) 플랫폼에 프론트 맥퍼슨 스트럿, 리어 멀티링크 서스펜션 방식은 그대로 유지되고 있지만, 스테빌라이저와 스프링을 새로 적용하는 것과 동시에 전/후륜 차체 균형감과 핸들링 성능을 대폭 향상시켰다고 한다. 그러한 안정감은 초고속 영역에서의 주행에서 바로 느낄 수 있었는데, 주행 도중 스티어링에서 손을 떼도 흔들리지 않고 자세를 유지하면서 한동안 주행하는 것이 가능할 정도다.


새로 다듬은 서스펜션은 코너링과 포장 상태가 고르지 못한 도로에서 위력을 발휘한다. 본래 프랑스 자동차들이 핸들링 성능을 중시하지만, 가솔린 모델은 프론트가 상대적으로 가벼워서 그런지 적절한 서스펜션의 반발력을 기반으로 경쾌하게 코너를 돌아나갈 수 있다. 장애물 또는 포트홀을 통과할 때도 기본적인 정보는 약간의 충격으로 전달되지만, 탑승객에게 불쾌함을 줄 수 있는 강한 충격은 서스펜션 내에서 걸러내기 때문에 안락함을 즐길 수 있다.

출력이 약간 부족한 듯한 가솔린 엔진은 CVT와 조화를 이뤄 연비 향상에도 도움을 준다. 100km/h 주행 시 엔진 회전은 1,800rpm으로 상당히 낮기 때문에 처음부터 연비를 중시하여 파워트레인을 세팅했음을 알 수 있다. 공인 복합 연비는 11.7km/l(17,18인치 휠 기준)이지만 시승 도중 기자가 초고속 영역 가까이에 돌입하기도 하고 에어컨을 켠 상태로 주행하면서 기록한 연비가 13.2km/l이니 실 영역에서 연비가 상당히 좋다는 것을 알 수 있을 것이다.


QM6 GDe는 한 마디로 이야기하자면 ‘욕심을 버린 편안한 가솔린 SUV’라고 할 수 있다. 다소 부족한 엔진 성능을 갖고 있지만, 최근의 SUV가 임도 대신 도심에서 주로 주행한다는 것, 가족이 탑승하기 때문에 고성능을 발휘할 기회가 거의 없다는 것을 고려해 보면 합리적인 선택이라고 보인다. 고성능을 원하는 운전자 한 사람만 생각한다면 선택하기 힘들지만, 가족을 놓고 생각한다면 선택할 수 있다는 뜻이다.

넘치는 출력과 토크, 가속 감각에 대한 것만 참아낸다면 중형 SUV로써 합리적인 연비, 편안한 승차감과 조용하면서 넉넉한 실내, 상대적으로 저렴한 가격 등 많은 부분을 손에 넣을 수 있다. 그런 다양한 선택을 가능하게 해 주는 것이 QM6에 가솔린 엔진이 추가된 이유인 것이다. 운전자의 욕심을 챙길 것인가, 아니면 가족을 생각할 것인가, 선택은 언제나 운전자의 몫이다.


<저작권자(c) 글로벌오토뉴스(www.global-auto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명
    르노삼성
    모기업
    르노그룹
    창립일
    2000년
    슬로건
    새로운 10년, 세계로의 비상
  • 르노삼성 르노삼성 QM6 종합정보
    2016.09 출시 중형SUV 10월 판매 : 2,279대
    휘발유, 경유 1995~1997cc 복합연비 11.7~12.8 ㎞/ℓ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 danawa 2017.09.07
    본문 중간쯤에 'QM6는 1열 도어 70°, 2열 도어 77°로 경쟁 모델들보다 크게 열리는 도어를 갖고 있어 넓은 공간에서 승하차가 편리하다. 가죽을 적용한 시트는 신체가 파묻히는 것 같은 편안함을 기대할 수는 없지만, 지지성이 우수하다. 면적이 제법 큰 1열 헤드레스트는 사고 시에도 머리와 목을 제대로 지지해 줄 것 같은 믿음을 준다.' ??? '가죽을 적용한 시트'라니... 암만 찾아봐도 인조가죽시트인데...
    구매고려하다 2열 리클라이닝과 가죽시트 없음에 실망한 구매를 망설이는 예비고객의 한마디였습니다.
    0
  • danawa 2017.09.07
    인조가죽도 가죽이잖아요...?
    그래서 가죽을 적용한 시트..가 이상하진 않은데요..
    0
  • danawa 2017.09.08
    콩으로 만든 고기가 그럼 고기냐?
    0
  • danawa 2017.09.07
    '천연가죽'을 줄여서 '가죽'이라고는 말해도 '인조가죽'을 줄여서 '가죽'이라고는 말하지 않습니다.
    소위 말하는 레벨이 다릅니다.(물론 그렇다고 하여도 일부 인조가죽이 혼용되기는 합니다.)
    0
1

주간 주요 이슈 - 위클리 다나와

[위클리 다나와 자동차] 2017년 47주차 주요소식
한주간의 신차, 주요 이슈를 모아서 보여드리는 위클리 다나와 자동차입니다.
조회수 40 11:05
다나와자동차
[위클리 다나와 자동차] 2017년 46주차 주요소식
한주간의 신차, 주요 이슈를 모아서 보여드리는 위클리 다나와 자동차입니다.
조회수 3,307 2017-11-13
다나와자동차
[위클리 다나와 자동차] 2017년 45주차 주요소식
한주간의 신차, 주요 이슈를 모아서 보여드리는 위클리 다나와 자동차입니다.
조회수 2,124 2017-11-06
다나와자동차

핫클릭

기아차 스팅어, 美 수출형과 792만원 가격 격차..그 이유는?
기아차의 고성능 스포츠세단 스팅어의 미국 가격이 공개됐다. 기아자동차 북미법인은 16일(현지 시각) 스팅어의 가격을 공개하고 본격적인 판매에 들어간다…
조회수 65 09:08
데일리카
한국만 안 파는 국산차, 역수입 대박날 해외 전략차는
한국 자동차 소비자는 편중이 심하다. 과거 세단 중심에서 요즘은 온통 SUV가 인기다. 반면 유럽만 해도 해치백이나 왜건이 꾸준한 인기를 끈다. 그래서 인지 현
조회수 82 09:17
카가이
스토닉, 1600만 원대 가솔린과 투톤 이달 30일 출시
현대차 코나, 쌍용차 티볼리와 힘겨운 경쟁을 벌이고 있는 기아차 스토닉이 오는 30일, 가솔린 버전과 투톤으로 외장을 꾸민 트림을 추가해 반격에 나선다. 기아차
조회수 589 2017-11-17
오토헤럴드

최신소식 모아보기 - 국내

[단독]르노삼성,태풍의 눈 떼고 르노 독자 마크로 재도약
삼성그룹의 거대한 도전이었던 ‘삼성자동차’가 내년 역사 속으로 완전히 사라질 것으로 보인다. 18일 업계에 따르면 르노삼성자동차는 2020년 ‘삼성’ 브랜드 사
조회수 51 09:14
카가이
도로교통공단, 평창 올림픽 교통사고
도로교통공단이 지난 16~17일 이틀간 강원도 용평리조트에서 임직원과 노조 관계자 5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노사화합 및 평창동계올림픽 성공기원 한마음’ 워크
조회수 15 09:10
오토헤럴드
국산차 업계..포항 지진 피해차량 수리비 50% 할인 계획
15일 경북 포항지역에서 발생한 진도 5.4 규모의 지진 피해에 대해 자동차 업체들이 특별 정비 서비스를 제공한다. 17일 국산차 업계에 따르면 한국지엠과 …
조회수 268 2017-11-17
데일리카
쌍용차, ‘체어맨’ 단종 시켰지만..“브랜드명 폐기할 계획은 없다!”
쌍용차의 플래그십 세단 ‘체어맨’이 단종될 계획이지만, 쌍용차는 체어맨 브랜드에 대한 활용 방안을 고민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돼 주목된다. 15일 쌍용자동…
조회수 1,998 2017-11-16
데일리카

최신소식 모아보기 - 해외

폴크스바겐, 토요타 등 中 친환경차 쿼터제 대응코자 대규모 투자 계획 발표
[오토데일리 박상우 기자] 글로벌 자동차 업체들이 중국 정부의 ‘신에너지 자동차 강제 보급 정책’에 대응하고자 중국 투자 계획을 잇따라 발표하고 있다.16일(현
조회수 13 09:08
오토데일리
벤츠, 2019 CLS 쿠페 티저 공개..출시는 언제?
메르세데스-벤츠가 지난 17일 2019년형 CLS 쿠페의 티저 이미지를 공개해 주목된다. 메르세데스 페이스북 공식 계정을 통해 모습을 드러낸 신형 CLS는 어
조회수 46 09:10
데일리카
토요타, 2020년부터 중국.인도에 전기차 투입...각 국 친환경차 정책 대응
[오토데일리 박상우 기자] 토요타자동차가 2020년에 전기자동차를 중국과 인도에 투입한다.20일(현지시간) 일본 언론들은 토요타가 친환경차 보급을 확대하려는 중
조회수 26 11:04
오토데일리
타타, 패러데이 퓨쳐 인수설 공식 부인..그 배경은...
재규어랜드로버를 소유하고 있는 인도의 타타(TATA)가 전기차 스타트업 패러데이 퓨쳐(Faraday Future) 인수설에 대해 부인했다. 인도 일간지 DNA
조회수 22 11:04
데일리카
볼보, 콤팩트 SUV ‘XC40’ PHEV 추가 계획..주행거리는?
중국 지리자동차 산하 볼보와 링크&코(Lynk&Co) 브랜드가 콤팩트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시스템을 내년부터 볼보 XC40 등에 적용할 계획이어서
조회수 42 12:18
데일리카
BMW i8 로드스터, 최종테스트 모습 공개
BMW 그룹은 2018년 출시 예정인 'i8 로드스터'의 최종 테스트 모습을 공개했다. i8 로드스터는 BMW 그룹 'i'브랜드의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스포츠카
조회수 136 2017-11-17
글로벌오토뉴스
伊 달라라, ‘스트라달레’ 공개..45년 내공 집약한 로드카
이탈리아의 레이싱카 섀시 제조업체 달라라(Dallara)가 자신들이 만든 첫번째 로드카 ′스트라달레(Stradale)′를 공개했다. 달라라 오토모빌리의 대표
조회수 161 2017-11-17
데일리카

최신 시승기

진정한 SAV - BMW X3 xDrive 30d 시승기
BMW는 자사의 SUV 모델들을 SAV (Sport Activity Vehicle)이라고 부르고 있다. 효율성 뿐만 아니라 BMW만의 스포티한 주행성능 또한 놓
조회수 80 09:11
글로벌오토뉴스
볼보 2세대 XC60 D4 AWD 시승기
볼보의 중형 크로스오버 XC60 2세대 모델을 시승했다. S90부터 헤드램프에 토르의 해머를 추가하며 아이언맨과 함께 앞 얼굴을 바꾼 신세대 볼보 시리즈 중 하
조회수 53 09:10
글로벌오토뉴스
[시승기] BMW 330i, 그 자체로‘드라이빙 머신’을 느끼다
BMW는 왜 ‘달리는 즐거움’을 줄까. 이런 의문에 대한 답은 지난 10일 열린 ‘TGIF(Thank God, It’s Friday) with BMW 드라이빙
조회수 40 09:18
카가이
캐빈워치, 달리는 키즈 카페 혼다 오딧세이
혼다코리아 미니밴 ‘오딧세이’의 5세대 버전이 본격 판매에 돌입했다. 이에 앞서 판매 가격이 공개되자 1달 동안 ‘오딧세이’의 사전계약이 400대를 넘어섰다.
조회수 53 12:18
오토헤럴드
[퓨어드라이브] 기아 스팅어 3.3 터보 GT
객관적이고 순수한 자동차 영상정보 - 퓨어 드라이브
조회수 805 2017-11-16
다나와자동차

전기차 소식

테슬라, 1회 충전에 800km로 가는 세미트럭 출시...신형 로드스터도 공개
[오토데일리 박상우 기자] 미국의 전기자동차 업체 테슬라가 세미트럭과 신형 로드스터의 프로토타입 모델을 공개했다.16일(현지시간) 테슬라는 캘리포니아 주에서 테
조회수 60 09:09
오토데일리
제로백 1.9초, 2020 테슬라 로드스터 깜짝 데뷔
테슬라가 고성능 로드스터를 깜짝 공개했다. 이 로드스터는 16일(현지시각), 1회 충전으로 804km(500마일)를 주행할 수 있는 전기차 '세미 트럭&
조회수 26 09:08
오토헤럴드

이런저런 생각, 자동차 칼럼

[구상 칼럼] 강한 성깔을 지닌 기블리..마세라티는 감성의 아이콘
마세라티(Maserati)는 우리에게 많이 알려진 브랜드는 아니었다. 우선 생산량이 적은 차종들로 구성된 이유도 있지만, 국내 판매량 자체가 많지 않은 때문이기
조회수 27 11:05
데일리카
[분석]초겨울 럭셔리 중고차 구입하기 딱 좋은 계절,이유는?
벌써 2017년의 달력이 두 장밖에 남지 않았다. 11월과 12월. 이 시기엔 자동차 딜러들이 2017년 자동차 재고를 처리하기 위해 안달이 난다. 달력 몇 장
조회수 80 2017-11-17
카가이
[김필수 칼럼] 자동차 전문가는 빠진..대통령 직속 산혁위의 기대감은?
얼마 전 대통력 직속 4차 산업혁명 위원회가 성황리에 발족하였다. 일각에서는 전체 주무 부처 장관이 아닌 일부 부처 장관만이 포함되어 본래의 취지와는 달리…
조회수 27 2017-11-17
데일리카

테크/팁 소식

자동차 운전 중 지진이 발생했을 때 대피 요령
작년 경주에서 발생한 큰 지진 이후, 이번 포항 지진을 비롯해 그동안 지진은 일본이나 다른 나라의 일로 여겼다. 이제 우리나라도 지진의 안전지대라고 보기는 어려
조회수 26 09:08
오토헤럴드
2017 판교 자율주행모터쇼 박람회서 업체들이 선보인 기술은?
[오토데일리 임원민 기자] 지난 16일에 개최한 '2017 판교 자율주행모터쇼'의 프로그램인 산업박람회에서 국내외 여러 업체들이 자사의 기술력을
조회수 12 09:09
오토데일리
[아롱테크] 이유가 있었던 도어핸들의 진화
자동차 도어 래치 시스템은 도어 측면에 위치한 도어핸들을 잡아당기면 링크로 연결된 도어 잠금쇠가 해제되어 문이 열리는 구조로 되어 있습니다. 도어 핸들은 이러한
조회수 45 11:04
오토헤럴드
닛산, 세계 최초 가변압축 엔진 VC-Turbo 첫 시연
인피니티가 세계 최초의 가변압축 엔진 VC-Turbo를 탑재한 2019 QX50의 파일럿을 공개했다. 이 엔진은 내년 출시 예정인 인피니티 브랜드의 QX50에
조회수 133 2017-11-17
오토헤럴드
리스트광고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