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다나와 자동차

스팅어의 기계식 LSD와 토크 벡터링은 무슨 차이?

오토헤럴드 조회 수1,232 등록일 2017.09.01
 

기아자동차가 프리미엄 퍼포먼스 세단인 스팅어의 스페셜 모델인 스팅어 드림 에디션을 새롭게 선보였습니다. 스팅어 드림 에디션은 2.0 터보 모델과 2.2 디젤 모델을 기본으로 브렘보 브레이크와 기계식 차동제한장치(M-LSD)를 기본사양으로 제공해 제동성능과 조종응답성 등 성능을 강화하고 다양한 편의사양을 추가 적용한 것이 특징입니다.

특히 기존 3.3 터보 GT 모델에만 적용되던 기계식 차동제한장치(M-LSD)가 드림 에디션에 새롭게 추가되면서 기계식 LSD 시스템이 다시 한 번 관심을 끌고 있습니다. 흔히 LSD(Limited Slip Differential)로 불리는 차동제한장치는 90년대 말부터 2000년대 초반 오프로드 성능을 강조한 SUV에 적용되기 시작하면서 국내 소비자들에게 알려지기 시작했지만 1935년 처음으로 적용될 만큼 역사가 오래된 시스템 중 하나입니다.

자동차 구동시스템에는 디퍼렌셜(Differential, 차동장치)라는 시스템이 적용되어 있습니다. 디퍼렌셜은 자동차가 선회할 때 좌우 바퀴 또는 전후바퀴에서 발생하는 회전수 차이를 조절해 타이어에서 발생되는 스크럽(Scrub)이라 불리는 일종의 끌림 현상을 최소화함으로써 타이어와 구동축에 무리가 가지 않도록 해 주는 시스템입니다. 

좀 더 쉽게 말씀드리면, 자동차가 선회주행을 할 때 좌우 구동바퀴가 같은 속도로 회전하게 되면 선회반경이 작은 안쪽 바퀴의 끌림현상이 발생합니다. 이러한 끌림현상을 최소화하기 위해서는 선회반경이 큰 바깥쪽 타이어를 빨리 그리고 안쪽 타이어를 느리게 회전시켜 주어야 합니다.

학창시절 체육시간이나 조회시간 또는 군대에서 종대 또는 횡대로 이동하다 방향전환을 해야 할 때 제일 안쪽 사람은 제자리걸음을 걷고 바깥쪽으로 갈수록 빨리 걸어야 대열이 흐트러지지 않고 방향을 전환할 수 있는 것과 같은 원리라 할 수 있습니다.  

스팅어 M-LSD 형상

디퍼렌셜은 전륜구동차의 경우 변속기 안에 들어가 있어 눈으로 확인할 수 없지만 후륜구동차 특히 일체형 차축을 적용한 대형 트럭의 경우 뒷차축 가운데 동그랗게 보이는 케이스 안에 있기 때문에 쉽게 찾아볼 수 있습니다. 

디퍼렌셜은 종감속기어와 연결된 일체형으로 된 케이스 안에 조그만 베벨 기어 4개를 서로 마주보게(기어를 사각형으로 배치했다고 생각하심 이해가 빠릅니다) 배치한 구조로 되어 있습니다. 이 중 구동축과 연결된 기어를 사이드 기어, 사이드 기어와 맞물려 공회전하는 기어를 피니언 기어라고 부릅니다. 

직진할 때에는 일체형 케이스가 회전하므로 좌우 구동바퀴에 회전차이가 발생하지 않지만 선회주행 때는 사이드 기어에 맞물린 피니언 기어가 회전하므로 좌우 구동축에 회전차가 발생합니다. LSD는 이러한 디퍼렌셜의 역할을 임의적으로 제한해 좌우 바퀴의 구동력(구동토크)을 제어해 주는 시스템입니다.

일반적인 디퍼렌셜은 한 쪽 바퀴가 잠기게(Lock)되면 다른 한 바퀴에만 구동력이 전달되므로 미끄러운 노면이나 진흙탕, 모래밭 등에 한쪽 바퀴가 빠지게 되면 한쪽 바퀴(미끄러운 노면에 있는 바퀴)만 계속 헛도는 현상이 발생하게 됩니다. 또한 눈길이나 빗 길 등에서 순간적으로 좌우 바퀴의 구동력의 편차가 발생하게 되면 차가 미끄러지는 사고를 발생할 수도 있습니다.

LSD는 이렇게 헛도는 바퀴의 구동력을 다른 쪽 바퀴에 전달해 쉽게 빠져나오거나 미끄러운 노면에서 차가 안정적으로 주행할 수 있도록 해 줍니다. 또 작동방식에 따라 기어방식이나 볼베어링방식, 다판클러치방식, 토센방식, 비스커스커플링 등 여러 가지 형태로 구분되는데 경주용 차 등 고성능 차의 경우 사이드 기어와 구동축 사이에 마찰식 다판 클러치를 적용한 방식이 주로 사용되고 있습니다.

스팅어의 M-LSD 역시 다판 클러치 방식이 적용되고 있습니다. 다판 클러치방식의 LSD는 구조가 단순하면서도 성능이 뛰어난 것이 특징입니다. 참고로 기아 스포티지와 엑스트랙 등에서는 헬리컬 기어 방식의 LSD가 적용된 바 있습니다. 이 방식은 유지보수가 편리하고 LSD 작동 때  이질감이 적은 것이 장점입니다.

그런데 최근 차량자세제어시스템(ESC)과 트랙션 컨트롤 시스템(TCS) 등이 일반화되면서 LSD의 역할이 상대적으로 줄어들고 있는 추세입니다. LSD가 구동바퀴의 좌우 구동력을 적절하게 분배해 주는 대신 ESC나 TCS의 경우 구동바퀴 뿐 아니라 4바퀴 전체의 구동력을 각각 제어해 보다 포괄적인 구동토크 분배 및 제어가 가능하기 때문이지요.

스포티지 및 액스트렉에 적용된 헬리컬 LSD

또한 ESC나 TCS가 4바퀴의 슬립량(미끄러짐)을 판단해 해당 바퀴의 브레이크를 작동시키거나 엔진출력을 떨어트려 제어하는 것과 달리 토크 벡터링(Torque Vectoring)의 경우 브레이크 제어나 엔진출력을 떨어트리지 않고 선회반경 바깥쪽의 앞 뒤 바퀴에 구동력을 추가적으로 제공하는 방식으로 일종의 전자식 토크분배장치로 일종의 전자식 LSD라고 할 수 있지만 엄격한 의미로는 LSD라고 보기에는 개념이 다르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이야기입니다. 

이외에도 전자식 4륜구동(4WD) 모델의 경우 TOD(Torque on Demand)와 비스커스 커플링, 토센기어 등을 이용해 전륜과 후륜의 구동력을 분배해 주는 시스템을 적용하고 있으며, 일부 4WD 시스템은 전륜과 후륜의 구동력 분배뿐 아니라 LSD처럼 좌우 바퀴의 구동력을 제어해 주고 있기도 합니다. 또한 디퍼렌셜을 프로펠러샤프트와 같은 구동축 대신 전기모터를 연결해 좌우 구동력을 분배해 주는 전자식 디퍼렌셜(e-Differential)을 적용하고 있는 모델도 출시되고 있습니다. 

한편 ESC나 TCS, 토크 벡터링 등 다양한 전자식 구동력 분배장치들의 등장에도 불구하고 스팅어와 같이 일부 스포츠카나 고성능 차가 기계식 LSD를 적용하고 있는 이유는 무엇일까요? 그것은 기계식 LSD가 전자식 구동토크 분배장치보다 서킷주행과 같은 다이내믹한 주행조건에서 엔진의 출력 손실을 최소화함은 물론 운전자의 의도에 따라 구동력(구동토크)를 분배함으로써 빠른 속도로 코너를 빠져 나올 수 있기 때문입니다. 

일반적으로 자동차가 코너링 할 때 진입속도는 물론 엑셀러레이터를 밟는 정도, 스티어링 휠의 조향각도, 무게중심의 위치 등에 따라 차의 운동성능에 많은 차이를 보입니다. 전자식 구동력 분배장치들은 접지력을 최우선으로 코너를 안정적으로 빠져 나올 수 있도록 제어하지만 운전자의 의도와 달리 지나치게 개입해 다이내믹한 주행을 어렵게 만들기도 합니다.

반면 기계식 LSD는 좌우 바쿠의 구동력을 적절하게 분배해 일부러 언더스티어나 오버스티어를 일으킬 수도 있는 등 운전자의 의지를 다이내믹한 주행에 적극 반영할 수 있습니다.<김아롱 기자=카테크>



ⓒ 오토헤럴드(http://www.autoherald.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회사명
    기아
    모기업
    현대자동차그룹
    창립일
    1944년
    슬로건
    The Power to Surprise
  • 기아 기아 스팅어 종합정보
    2017.05 출시 중형 08월 판매 : 711대
    휘발유, 경유 1998~3342cc 복합연비 8.4~14.8 ㎞/ℓ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 danawa 2017.09.10
    이 기자가 지금 후륜디퍼렌셜과 센터디퍼렌셜을 햇갈리는 것 같은데...? 후륜 구동에서 후륜LSD는 바퀴 하나가 미끄러질때, 안미끄러지는 바퀴로 동력을 전달하기 위해 존재합니다. 다시 말해 바퀴가 미끄러지기 전에는 큰 의미 없는 장치라는 이야기. 게다가 요샌 무게(+효율)때문에 기계식LSD가 제거되고 eLSD가 올라갑니다. brake기반이라서 토크가 감소되는 단점이 존재하지만, 요새 출력이 너무 좋아서 어차피 별 문제 안되니까요. 스팅어에선 LSD와 토크벡터링이 같이 작동하지 않는게 좀 아쉽죠. 카마로SS엔 같이 올라가 있거든요. 독일3사 차량들도 당연히 같이 올라가고요. 토크벡터링과 LSD는 아주 많이 다른 기능이거든요. LSD는 미끄러져도 안미끄러지는 구동바퀴에 동력을 전달하기 위함. 토크벡터링은 전자제어로 언더/오버스티어를 최대한 억제하는 기능. 독일3사의 토크벡터링 같은 경우, 코너진입만 너무 빠르지 않으면, 코너탈출할때 대충 풀악셀 누르고 핸들만 적당히 잡고 있으면 지가 알아서 자세잡으면서 가속합니다... 운전이 아주 쉽죠. 실력은 퇴보하지만. ㅋㅋ
    2
1

주간 주요 이슈 - 위클리 다나와

[위클리 다나와 자동차] 2017년 39주차 주요소식
한주간의 신차, 주요 이슈를 모아서 보여드리는 위클리 다나와 자동차입니다.
조회수 2,306 2017-09-25
다나와자동차
[위클리 다나와 자동차] 2017년 38주차 주요소식
한주간의 신차, 주요 이슈를 모아서 보여드리는 위클리 다나와 자동차입니다.
조회수 3,204 2017-09-18
다나와자동차
[위클리 다나와 자동차] 2017년 37주차 주요소식
한주간의 신차, 주요 이슈를 모아서 보여드리는 위클리 다나와 자동차입니다.
조회수 2,938 2017-09-11
다나와자동차

핫클릭

볼보자동차, 더 뉴 XC60(The New XC60)국내 출시
볼보자동차코리아(이윤모 대표)는 26일(화), 8년 만에 풀체인지된 자사의 중형 프리미엄 SUV '더 뉴 볼보 XC60(The New Volvo XC60)'을
조회수 1,770 2017-09-26
글로벌오토뉴스
양발 vs 외발 운전, 1000만 원 걸고 세기의 대결
자동변속기 자동차를 양발로 운전하는 것이 더 안전한 방법이라고 주장해온 일명 ‘두발로’가 외발 운전으로 자신을 이기면 1000만 원을 주겠다고 나섰다.오래전부터
조회수 1,480 2017-09-26
오토헤럴드
[포토] 8년 만에 새로운 모습으로 귀환한 볼보의 중형 SUV XC60
[오토데일리 이상원 기자] 볼보자동차코리아가 8년 만에 풀체인지된 중형 SUV '더 뉴 볼보 XC60'을 출시했다. XC60은 유럽 프리미엄 중형
조회수 376 2017-09-26
오토데일리
없어서 못 판다, 수입차 인기 모델
수입차 업체들이 물량 확보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대부분은 판매 볼륨이 많은 해외 시장에 우선해서 물량이 공급되는 모델이다. 글로벌 판매 호조가 본사 측에서는
조회수 3,159 2017-09-25
오토헤럴드
MINI 클럽맨과 쌍용 티볼리, 어떤 차가 패밀리카에 가깝나?
[오토데일리 이상원기자] 최근의 대세 국산차는 쌍용자동차의 서브 컴팩트 SUV 티볼리다.컴팩트한 크기지만 세련된 디자인과 넓은 공간 활용성, 그리고 모자라지 않
조회수 1,653 2017-09-25
오토데일리

최신소식 모아보기 - 국내

“추석 연휴 교통정체, 설날의 절반 수준일 것”..그 이유는?
이번 추석 연휴 귀경길은 추석 당일인 10월 4일이 가장 정체가 극심할 전망이다. 한국교통연구원은 사전조사를 실시하고 다음달 4일이 24.5%, 5일이 20.
조회수 274 2017-09-25
데일리카
공정위, 전 수입차업체들 ‘딜러사 갑질’ 의혹 조사
[오토데일리 이상원기자] 공정거래위원회가 메르세데스 벤츠 코리아와 BMW 코리아 등 국내에서 판매중인 전 수입차 업체들을 대상으로 이른바 ‘갑질’ 의혹에 대해
조회수 129 2017-09-26
오토데일리
서울시, 추석 연휴기간 시내버스 연장운행 안한다..그 이유는?
서울시가 이번 연휴에는 대중교통 막차 연장운행을 실시하지 않을 계획이어서 그 이유가 주목된다. 26일 서울특별시에 따르면, 서울시는 예년 실시해오던 명…
조회수 223 2017-09-26
데일리카
공정위, 공임 담합 벤츠코리아. 8개 딜러사에 과징금 18억 원 부과
[오토데일리 박상우 기자] 공정거래위원회가 수리비 산정의 기준이 되는 시간당 공임을 담합한 메르세데스 벤츠 코리아와 딜러사에게 시정명령과 과징금 17억8,800
조회수 334 2017-09-26
오토데일리
[단독] PSA 고급 브랜드 DS, 국내 출범 계획..과연 첫 차는?
프랑스 PSA그룹의 럭셔리 브랜드 DS가 내년 국내 시장에서 독립 브랜드로 론칭될 계획인 것으로 확인됐다. 푸조 시트로엥의 한 관계자는 26일 “내년 상반
조회수 246 2017-09-26
데일리카
벤츠, 수리비 담합 공정위 과징금에
공정거래위원회가 메르세데스 벤츠 딜러사인 한성자동차, 더클래스효성, 중앙모터스, 스타자동차, 경남자동차판매, 신성자동차, 진모터스, 모터원에 수리비 담합을 이유
조회수 206 2017-09-26
오토헤럴드

최신소식 모아보기 - 해외

세계 최고 브랜드가치 토요타, 車업체 중 유일한 감소, 대체 무슨 일?
[오토데일리 이상원기자] 자동차업체들 중 브랜드 가치가 가장 높은 일본 토요타자동차의 올해 브랜드 가치가 크게 떨어졌다.전체 글로벌 판매량은 늘었으나 수익성면
조회수 155 2017-09-26
오토데일리
메르세데스, 뉴 스프린터 티저 이미지 공개
메르세데스가 북미 지역에서 첫 번째로 개최되는 상업용 자동차 전시회를 기념하여 신형 스프린터의 티저 이미지를 공개했다. 스펙을 비롯한 자세한 사항은 다음 달에
조회수 150 2017-09-26
글로벌오토뉴스
쉐보레 2018 콜벳 ZR1 10단 자동변속기로 무장
쉐보레 2018 콜벳 ZR1의 뉘르부르크링 테스트 샷에 이어, 도로 주행 테스트 중인 스파이 샷이 포착됐다. 배기 소음을 100 데시벨 이하로 유지하기 위해 여
조회수 400 2017-09-26
오토헤럴드
현대차 i30 N 영국 가격 공개 3827만 원부터
현대차가 내년 1월 4일 영국에 출시 예정인 i30 N의 가격과 사양을 공개했다. i30 N은 i30 N, i30 N 퍼포먼스 두가지 사양으로 제공된다.영국 기
조회수 602 2017-09-26
오토헤럴드
영국 런던, 차량공유업체 우버의 운영권 박탈...우버
[오토데일리 박상우 기자] 세계 최고의 차량공유서비스 업체인 우버의 차량을 앞으로 런던에서 볼 수 없게 됐다.22일 로이터 통신은 우버의 차량이 영국의 수도 런
조회수 117 2017-09-25
오토데일리

최신 시승기

[시승기] 르노삼성 QM6 가솔린, 틈새시장 공략 이번에도 통할까?
SUV 시장에서 여전히 디젤이 강세지만, 최근 다양한 가솔린 모델이 추가되며 선택지가 넓어지고 있다. 수입차 중에서는 가솔린 전 모델을 통틀어서도 늘 상위권인
조회수 249 2017-09-26
카가이
인피니티 Q50S 프로액티브 시승기
인피니티 Q50S 프로액티브를 시승했다. 2014년 새로운 명명법에 의해 디젤 버전을 추가해 판매를 견인한 모델이다. 2016년 디트로이트오토쇼를 통해 내외장을
조회수 253 2017-09-26
글로벌오토뉴스
욕망의 키메라, BMW M760Li xDrive
흔히 한 제조사의 플래그십 세단이라고 하면 고급스러움과 안락함을 먼저 생각하게 된다. 물론 큰 차체를 끌기 위해 일반적으로 배기량과 출력이 높은 엔진을 탑재하지
조회수 307 2017-09-25
글로벌오토뉴스
[시승기] 화려한 프리미엄으로 수입 스포츠세단과 차별화-제네시스 G70-
[오토데일리 박상우 기자] 현대자동차의 고급브랜드 제네시스가 생소한 중형 스포츠 세단 시장에 첫 발을 내딛었다.지난 15일 제네시스의 세 번째 모델 G70이 데
조회수 456 2017-09-25
오토데일리

전기차 소식

볼보 신형 XC40, 전기차와 하이브리드 추가 된다
볼보는 신형 신형 컴팩트 SUV인 'XC40'에 향후 배터리 전기차와 하이브리드 모델을 추가한다고 발표했다. 볼보는 지난 2017년 7월, 2019년부터 전
조회수 201 2017-09-26
글로벌오토뉴스
재규어랜드로버의 새로운 배터리 전기차, 로드로버
재규어랜드로버 그룹이 새로운 배터리 전기차 브랜드를 만들 예정인 것으로 보인다. 영국의 모 자동차 매체에 따르면, 재규어랜드로버 그룹은 2020년 즈음에 ‘로드
조회수 303 2017-09-26
글로벌오토뉴스
열풍 부는 세계 전기차 시장, 이미 중국이 선점?
[오토데일리 이상원기자] 전 세계적으로 전기차 열풍이 불고 있다.디젤게이트를 계기로 촉발된 전기차 붐은 세계 주요 국가들이 화석연료 차량 운행중단을 잇따라 선언
조회수 661 2017-09-25
오토데일리

친환경차 소식

[칼럼] 페라리보다 귀한 차,그 이름 PHEV
궁극의 친환경차로 꼽히는 전기차를 향한 자동차 메이커의 움직임이 갈수록 활발해지고 있다. 미래 자동차의 최종 형태에 대한 의견도 분분하고 공유경제의 등장에 따라
조회수 503 2017-09-25
카가이

이런저런 생각, 자동차 칼럼

[칼럼]자율주행 시대, 기존 자동차 디자이너는 모두 해고?
자율주행 시스템의 등장은 또 한번 자동차 디자인 패러다임을 변화시키고 있다. 마치 프레싱 기술과 플라스틱 우레탄이 디자인을 변화시켰듯이 말이다. 자율주행 시스템
조회수 93 2017-09-26
카가이
[구상 칼럼] 소형 SUV 전성시대..뉴 QM3의 디자인 포인트는?
시간이 참 빠르게 간다. 지난 2013년에 출시됐던 르노삼성의 QM3가 4년만에 페이스리프트 모델로 나왔다. 그 당시에 국내에 르노의 캡쳐(Captur)를 거의
조회수 80 2017-09-26
데일리카
[칼럼]5초 양보에 생명이 달려있다.. 응급차 권한 확대?
지난해 8월, 필자가 살고 있는 지역의 한 병원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화재 발생 시 구급차가 현장에 도착해야 하는 골든타임은 5분이다. 이른 아침 출근길의 복잡
조회수 214 2017-09-25
카가이
[칼럼]녹슨 차 팔고 발뺌 혼다코리아, 흉기차 벤치마킹하나
새 차를 받는 날은 밤에 잠들기 어려울 만큼 설레는 날이다. 그런 새차에 녹이 가득 하다면 기분이 어떨까? 일본의 대표적인 자동차 브랜드이자 고객 만족의 상징인
조회수 4,212 2017-09-25
카가이
[김필수 칼럼] 중국 시장서 위기 몰리는 현대기아차..정부 대책은?
중국 시장이 점차 위기로 치 닿고 있다. 이미 이마트 철수는 물론이고 가장 큰 압박을 받던 롯데마트마저 철수를 결정하고 청산절차를 밟고 있기 때문이다. 사…
조회수 165 2017-09-25
데일리카
리스트광고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