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스팅어 디젤의 색다른 맛 '이코노미 파워'

오토헤럴드 조회 수4,195 등록일 2017.08.14
 

고성능에 초점이 쏠려 있는 스팅어의 디젤 2.2를 시승했다. 기본적인 사양 구성은 가솔린 버전과 같지만 2199cc 디젤 엔진에서 최고 출력 202마력 그리고 최대 토크 45.0kg.m의 성능을 발휘한다. 출력은 2.0 가솔린 터보보다 낮지만 3800rpm, 그리고 최대 토크는 1750rpm부터 2750rpm까지 길게 이어지기 때문에 발진과 저속의 힘은 더 강력하다.

최고의 장점은 동급에서 경험하기 힘든 13.0km/ℓ(18인치, AWD)의 복합연비다. 여러 차례 소개된 디자인과 인테리어 또 어떤 사양이 제공되고 있는지의 이야기는 줄이고 주행 질감과 특성에 집중해서 시승했다.

스팅어는 현대차 그룹의 디자인을 총괄하는 피터 슈라이어 부사장이 2014년 북미 오토쇼에서 처음 공개한 기아 GT를 베이스로 만들었다. 아주 드물게 콘셉트카의 원형을 최대한 살려서 개발됐고 기아차 엠블럼 대신 스팅어 전용 엠블럼이 달려 있다. 앞으로 나올 기아차 프리미엄 모델에도 사용될 엠블럼이다.

완벽한 스탠스의 에어로 다이내믹 스타일

 
 

전체적인 외장 디자인은 공력 효율성을 높이기 위한 에어로 다이내믹에 초점을 맞췄다. 측면의 에어 덕트도 장식이 아니고 미려한 루프라인, 리어 엔드를 강하게 치켜 올리는 킥 업 스타일까지 잘 달릴 수 있도록 하고 멋스러움을 높이는 것에 초점이 맞춰져 있다.

3.3 GT와 비교하면 브렘보 캘리퍼 대신 만도 밴틸레이티스와 솔리드 디스크가 사용됐고 더블 트윈 머플러는 트윈으로 단순화됐다. 외장과 다르게 실내의 차이는 크지 않다. 브라운 원톤으로 시트와 대시보드, 도어 안쪽을 통일시켰고 직선으로 곧게 뻗은 크래시 패드의 시각적인 안정감도 뛰어나다.

번쩍거리는 크롬 대신 광택이 덜한 메탈, 나파가죽의 시트가 주는 고급스러움과 꼼꼼한 마무리도 인테리어의 만족도를 높여준다. 시트는 적당한 무르기에 등과 궁둥이가 닿는 부분의 버킷으로 자세를 잡기 수월하다. 허벅지가 닿는 부분을 확장할 수 있는 익스텐션 기능은 3.3 GT에만 적용된다.

전장 4830mm,전폭 1870mm, 전고 1400mm의 사이즈에 2905mm의 휠베이스로 확보한 공간은 여유가 있다. 다만 센터 터널이 지나가는 2열 헤드룸은 C필러에서 트렁크로 이어지는 완만한 루프 라인때문에 신장에 따라서는 부족하다고 느낄 수도 있다.

후륜구동 자동차의 특성상 트렁크는 깊이가 얕은 대신 2열 폴딩이 가능해 기본 406ℓ의 용량을 최대 1114ℓ까지 늘릴 수 있다. 그러나 국산 중형 세단 대부분이 자랑하는 골프백 4개의 수납은 불가능해 보인다.

운전석에는 스팅어의 주행성능을 최대한 즐길 수 있는 여러 기능의 버튼이 보인다.  스마트에서 커스텀까지 5개 드라이브 모드를 선택할 수 있는 버튼과 패들 시프트도 보인다. 운전에 집중할 수 있는 헤드업 디스플레이는 기능상 뛰어나다. 

주행 및 안전 속도, 간단한 길 안내, 사각지대 표시까지 제공하고 있어 시선을 분산시키지 않고 헤드업디스플레이에만 집중해도 운전할 수 있다.

거칠지만 믿음직한 디젤의 감성

 
 
 

엔진은 거칠게 반응한다. 시동을 거는 순간부터 디젤차라는 것을 감추지 않는다. 디젤 특유의 굵직한 사운드와 진동이 느껴지고 가속페달을 강하게 압박하고 공회전을 하면 그제야 숨이 골라진다.

스팅어 GT를 먼저 체험한 탓에 가속력이 인상적이지는 않았다. D로 변속하고 풀 스로틀을 하면 타코 메터 게이지가 빠르게 상승하지만, 정지상태에서 시속 100km 가속에는 제원상 8.5초가 걸린다. GT의 4.9초에 견주면 한참을 뒤지지만, 가속 질감은 더 묵직하다.

가솔린 보다 무거운 체중(1790kg)을 갖고 있지만 일단 속도가 붙으면 놀림이 가벼운 것도 인상적이다. 진동 소음이 잦아들고 콘트롤에 빠르게 반응하며 이런 반응이 안정감 있게 이뤄진다.

8단 자동변속기는 저단 영역 대의 기어비를 짧게 설정해 발진 능력을 높이고 실사용 영역 대인 중속대의 연비 효율성을 높였다는 것이 기아차의 설명이다. 시속 100km의 속력에서 엔진회전수가 2000rpm을 넘지 않는 것도 연비를 좋게 하는 데 도움이 된다.

시승에서 가능했던 최고 속도에도 빠르게 도달한다. 시각 또는 청각으로 느껴지는 속도의 감이 무뎌질 정도로 고속에서 소리나 차체 진동이 현저하게 줄어드는 것도 인상적이다. 헤드업 디스플레이를 보고 나서야 정신을 차렸을 정도다.

감쇠력을 실시간을 제어하는 전자제어 서스펜션과 매칭된 AWD는 코너에서의 핸들링, 부드러운 승차감에 이바지한다. 염려되는 오버 스티어를 확실하게 잡아줬고 고속으로 진입한 코너를 빠져나왔을 때 차체 균형의 복원도 빠르게 이뤄진다. 조향의 정확성에는 랙 구동형 전동식 파워 스티어링 휠도 이바지한다.

은색에 빨간 색칠을 해야 할 정도로 브렘보 캘리퍼를 아쉬워할 필요도 없다. 제동은 확실하고 와인딩을 하면서 한 박자 늦게 브레이킹 포인트를 잡아도 전혀 불안하지 않게 원하는 만큼의 감속을 실현해 준다.

5개나 되는 운전모드를 적절하게 섞어가면서 주행을 하는데 하체 안정감이나 엔진 매니지먼트, 서스펜션 튜닝까지 모든 면에서 상당히 세밀한 제어가 이뤄지고 있다는 것도 느낄 수 있었다.

디젤차에서 우려되는 정숙성과 승차감은 보통의 수준보다 튜닝이 잘됐다. 견고한 차체와 아낌없이 사용한 흡·차음재 등 첨단 N.V.H로 진동 소음은 적당한 수준에서 차단된다. 그래도 가솔린하고 비교해서 조금 거칠고 투박한 맛 그리고 잔진동의 차이까지 없애지는 못했다.

<총평>

 

270km를 달린 스팅어 디젤의 연비는 14.1km/ℓ로 기록됐다. 연비로 보면, 국산차 중에서 가장 뛰어난 고성능 모델을 가장 경제적으로, 이코노미 파워를 즐긴 셈이다. 고성능 스포츠카와 연비를 어울리지 않는 조합이라고 얘기할 수 있겠지만 원 없이 달리고, 속도를 내고도 이런 연비를 기록했다면 얘기가 달라진다.

3.3 GT의 다이내믹한 성능에는 미치지 못하지만, 디젤이 가진 선 굵은 가속과 주행 질감 같은 특유의 매력을 절반의 비용으로 느낄 수 있다. 따라서 장담하건대 스팅어 디젤로도 공로에서 체험할 수 있는 운전의 재미는 충분하다. 시승차 2.2 디젤 플래티넘의 가격은 4030만 원이다.



ⓒ 오토헤럴드(http://www.autoherald.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회사명
    기아
    모기업
    현대자동차그룹
    창립일
    1944년
    슬로건
    The Power to Surprise
  • 기아 기아 스팅어 종합정보
    2017.05 출시 중형 10월 판매 : 741대
    휘발유, 경유 1998~3342cc 복합연비 8.4~14.8 ㎞/ℓ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 danawa 2017.08.14
    스팅어는 가솔린이..
    0
  • daum 2017.08.16
    스팅어 화재난건 해결됐냐 ?!
    1
1

핫클릭

스토닉, 1600만 원대 가솔린과 투톤 이달 30일 출시
현대차 코나, 쌍용차 티볼리와 힘겨운 경쟁을 벌이고 있는 기아차 스토닉이 오는 30일, 가솔린 버전과 투톤으로 외장을 꾸민 트림을 추가해 반격에 나선다. 기아차
조회수 1,680 2017-11-17
오토헤럴드
중국과 영국이 내연기관차 판매 중단하는 2040년 세계 자동차 시장은?
[오토데일리 박상우 기자] 중국, 영국, 프랑스가 오는 2040년부터 내연기관차 판매를 금지하고 친환경차 보급을 확대하겠다고 밝혔다.또한 폴크스바겐, 다임러AG
조회수 302 2017-11-16
오토데일리

최신소식 모아보기 - 국내

국산차 업계..포항 지진 피해차량 수리비 50% 할인 계획
15일 경북 포항지역에서 발생한 진도 5.4 규모의 지진 피해에 대해 자동차 업체들이 특별 정비 서비스를 제공한다. 17일 국산차 업계에 따르면 한국지엠과 …
조회수 181 2017-11-17
데일리카
한국지엠, 국내. 미국산 반반씩...판매구조 재편 불가피
[오토데일리 박상우 기자] 한국지엠이 부평공장과 군산공장에서 생산하던 중형 SUV 캡티바와 MPV 올란도의 생산을 올 연말부로 중단하고 미국산 소형 SUV 에퀴
조회수 2,900 2017-11-16
오토데일리
쌍용차, ‘체어맨’ 단종 시켰지만..“브랜드명 폐기할 계획은 없다!”
쌍용차의 플래그십 세단 ‘체어맨’이 단종될 계획이지만, 쌍용차는 체어맨 브랜드에 대한 활용 방안을 고민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돼 주목된다. 15일 쌍용자동…
조회수 740 2017-11-16
데일리카
기아차 쏘울 9123대 포함 포드ㆍ벤츠 리콜
국토교통부가 기아차, 포드, 메르세데스 벤츠 총 4개 차종 9167대에서 제작결함이 발견돼 자발적으로 리콜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기아차 쏘울 9123대는 조향핸
조회수 253 2017-11-16
오토헤럴드

최신소식 모아보기 - 해외

BMW i8 로드스터, 최종테스트 모습 공개
BMW 그룹은 2018년 출시 예정인 'i8 로드스터'의 최종 테스트 모습을 공개했다. i8 로드스터는 BMW 그룹 'i'브랜드의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스포츠카
조회수 280 2017-11-17
글로벌오토뉴스
伊 달라라, ‘스트라달레’ 공개..45년 내공 집약한 로드카
이탈리아의 레이싱카 섀시 제조업체 달라라(Dallara)가 자신들이 만든 첫번째 로드카 ′스트라달레(Stradale)′를 공개했다. 달라라 오토모빌리의 대표
조회수 124 2017-11-17
데일리카
500마력 파워 지닌 ‘압생트 포르쉐 911’ 공개..′최고의 포르쉐′ 등극
클래식 포르쉐를 복원해 자신들만의 감각으로 재탄생시키는 ‘싱어 포르쉐(Singer Porche)’가 지난 14일 최대 500마력 출력을 지닌 ‘압생트 포르쉐 9
조회수 558 2017-11-16
데일리카
프란치스코 교황의 축복이 깃든 람보르기니 우라칸의 가격은?
[오토데일리 박상우 기자] 포프 프란치스코 교황의 친필사인과 축복이 깃든 람보르기니 우라칸이 얼마에 판매될까?15일(현지시간) 영국의 텔레그래프 등 외신들은 포
조회수 481 2017-11-16
오토데일리
현대차, 美서 대 반격. 2020년까지 美시장에 8개 크로스오버 신모델 투입
[오토데일리 이상원기자] 현대자동차가 오는 2020년까지 전기차와 연료전지차를 포함한 차세대 크로스 오버 차량과 디젤 CUV, 서브 컴팩트 SUV 코나 등 총
조회수 385 2017-11-16
오토데일리

최신 시승기

[퓨어드라이브] 기아 스팅어 3.3 터보 GT
객관적이고 순수한 자동차 영상정보 - 퓨어 드라이브
조회수 440 2017-11-16
다나와자동차
랜드로버 레인지로버 벨라 D300 SE 시승기
랜드로버 레인지로버 벨라(Velar)를 시승했다. 랜드로버 브랜드의 레인지로버 디비전에 추가된 모델이다. 랜드로버는 RR, 즉 레인지로버와 LR 랜드로버로 구분
조회수 3,417 2017-11-15
글로벌오토뉴스
[시승기] 제네시스 G70, 프리미엄에 2% 부족한 이유
2015년 현대자동차는 프리미엄 브랜드 ‘제네시스’를 출범했다. 에쿠스 후속 모델 격인 EQ900(해외명 G90)을 시작으로 G80 그리고 올해 9월 G70까지
조회수 984 2017-11-15
카가이

전기차 소식

현대차, 1회 충전 300km 전기버스 ‘일렉시티’ 1호차 전달
현대차가 16일 전주공장에서 전기버스 ‘일렉시티’ 1호차를 부산 시내버스회사인 동남여객과 대진여객에 각각 전달했다.이날 행사에는 1호차를 전달받게 된 동남여객
조회수 583 2017-11-16
오토헤럴드
테슬라, ‘인종 차별 행위 온상’ 아프리카계 미국인 직원이 소송제기
[오토데일리 임원민기자] 미국 전기자동차 메이커인 테슬라 모터스가 아프리카계 미국인 직원으로부터 회사 내에서 만연되고 있는 심각한 인종 차별에 대해 소송을 제기
조회수 180 2017-11-15
오토데일리

친환경차 소식

양웅철 현대차 부회장, “전 세계 자동차 4대 중 1대는 수소차 될 것”
수소차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는 현대차가 글로벌 수소위원회 회장사를 맡았다. 현대자동차는 13일(현지 시각) 독일 본에서 열린 ‘제 2차 수소위원회’에서…
조회수 463 2017-11-14
데일리카
맥킨지, “2050년 수소차 4억대 도로 달린다” 보고서 발표..‘주목’
오는 2050년경엔 수소와 관련된 산업 분야에서 약 3000만개 이상의 일자리가 만들어질 것이라는 관측이 제기됐다. 글로벌 컨설팅 업체 맥킨지는 13일(현지
조회수 136 2017-11-14
데일리카

이런저런 생각, 자동차 칼럼

[분석]초겨울 럭셔리 중고차 구입하기 딱 좋은 계절,이유는?
벌써 2017년의 달력이 두 장밖에 남지 않았다. 11월과 12월. 이 시기엔 자동차 딜러들이 2017년 자동차 재고를 처리하기 위해 안달이 난다. 달력 몇 장
조회수 198 2017-11-17
카가이
[김필수 칼럼] 자동차 전문가는 빠진..대통령 직속 산혁위의 기대감은?
얼마 전 대통력 직속 4차 산업혁명 위원회가 성황리에 발족하였다. 일각에서는 전체 주무 부처 장관이 아닌 일부 부처 장관만이 포함되어 본래의 취지와는 달리…
조회수 60 2017-11-17
데일리카
[로포] 미세먼지 오염의 주범은 디젤승용차?..“천만의 말씀”
13일 오전 9시 정각. 경기도 파주시 탄현면에 위치한 엔진개조 전문업체 이알인터내셔널 본사 연구동 앞에는 볼보(Volvo)에서 제작한 2005년식 굴삭기 두
조회수 119 2017-11-16
데일리카
자율주행차 테러 가능성, 군중 돌진하면 원격조종 차단
자율주행차 시대를 걱정하는 사람들의 우려 가운데 하나가 자동차가 이동의 수단이 아닌 테러의 도구로 사용될 수 있다는 점이다. 이런 의심은 테러리스트들이 테러의
조회수 62 2017-11-16
카가이

테크/팁 소식

닛산, 세계 최초 가변압축 엔진 VC-Turbo 첫 시연
인피니티가 세계 최초의 가변압축 엔진 VC-Turbo를 탑재한 2019 QX50의 파일럿을 공개했다. 이 엔진은 내년 출시 예정인 인피니티 브랜드의 QX50에
조회수 195 2017-11-17
오토헤럴드
리스트광고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