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다나와 자동차

스팅어 디젤의 색다른 맛 '이코노미 파워'

오토헤럴드 조회 수3,584 등록일 2017.08.14
 

고성능에 초점이 쏠려 있는 스팅어의 디젤 2.2를 시승했다. 기본적인 사양 구성은 가솔린 버전과 같지만 2199cc 디젤 엔진에서 최고 출력 202마력 그리고 최대 토크 45.0kg.m의 성능을 발휘한다. 출력은 2.0 가솔린 터보보다 낮지만 3800rpm, 그리고 최대 토크는 1750rpm부터 2750rpm까지 길게 이어지기 때문에 발진과 저속의 힘은 더 강력하다.

최고의 장점은 동급에서 경험하기 힘든 13.0km/ℓ(18인치, AWD)의 복합연비다. 여러 차례 소개된 디자인과 인테리어 또 어떤 사양이 제공되고 있는지의 이야기는 줄이고 주행 질감과 특성에 집중해서 시승했다.

스팅어는 현대차 그룹의 디자인을 총괄하는 피터 슈라이어 부사장이 2014년 북미 오토쇼에서 처음 공개한 기아 GT를 베이스로 만들었다. 아주 드물게 콘셉트카의 원형을 최대한 살려서 개발됐고 기아차 엠블럼 대신 스팅어 전용 엠블럼이 달려 있다. 앞으로 나올 기아차 프리미엄 모델에도 사용될 엠블럼이다.

완벽한 스탠스의 에어로 다이내믹 스타일

 
 

전체적인 외장 디자인은 공력 효율성을 높이기 위한 에어로 다이내믹에 초점을 맞췄다. 측면의 에어 덕트도 장식이 아니고 미려한 루프라인, 리어 엔드를 강하게 치켜 올리는 킥 업 스타일까지 잘 달릴 수 있도록 하고 멋스러움을 높이는 것에 초점이 맞춰져 있다.

3.3 GT와 비교하면 브렘보 캘리퍼 대신 만도 밴틸레이티스와 솔리드 디스크가 사용됐고 더블 트윈 머플러는 트윈으로 단순화됐다. 외장과 다르게 실내의 차이는 크지 않다. 브라운 원톤으로 시트와 대시보드, 도어 안쪽을 통일시켰고 직선으로 곧게 뻗은 크래시 패드의 시각적인 안정감도 뛰어나다.

번쩍거리는 크롬 대신 광택이 덜한 메탈, 나파가죽의 시트가 주는 고급스러움과 꼼꼼한 마무리도 인테리어의 만족도를 높여준다. 시트는 적당한 무르기에 등과 궁둥이가 닿는 부분의 버킷으로 자세를 잡기 수월하다. 허벅지가 닿는 부분을 확장할 수 있는 익스텐션 기능은 3.3 GT에만 적용된다.

전장 4830mm,전폭 1870mm, 전고 1400mm의 사이즈에 2905mm의 휠베이스로 확보한 공간은 여유가 있다. 다만 센터 터널이 지나가는 2열 헤드룸은 C필러에서 트렁크로 이어지는 완만한 루프 라인때문에 신장에 따라서는 부족하다고 느낄 수도 있다.

후륜구동 자동차의 특성상 트렁크는 깊이가 얕은 대신 2열 폴딩이 가능해 기본 406ℓ의 용량을 최대 1114ℓ까지 늘릴 수 있다. 그러나 국산 중형 세단 대부분이 자랑하는 골프백 4개의 수납은 불가능해 보인다.

운전석에는 스팅어의 주행성능을 최대한 즐길 수 있는 여러 기능의 버튼이 보인다.  스마트에서 커스텀까지 5개 드라이브 모드를 선택할 수 있는 버튼과 패들 시프트도 보인다. 운전에 집중할 수 있는 헤드업 디스플레이는 기능상 뛰어나다. 

주행 및 안전 속도, 간단한 길 안내, 사각지대 표시까지 제공하고 있어 시선을 분산시키지 않고 헤드업디스플레이에만 집중해도 운전할 수 있다.

거칠지만 믿음직한 디젤의 감성

 
 
 

엔진은 거칠게 반응한다. 시동을 거는 순간부터 디젤차라는 것을 감추지 않는다. 디젤 특유의 굵직한 사운드와 진동이 느껴지고 가속페달을 강하게 압박하고 공회전을 하면 그제야 숨이 골라진다.

스팅어 GT를 먼저 체험한 탓에 가속력이 인상적이지는 않았다. D로 변속하고 풀 스로틀을 하면 타코 메터 게이지가 빠르게 상승하지만, 정지상태에서 시속 100km 가속에는 제원상 8.5초가 걸린다. GT의 4.9초에 견주면 한참을 뒤지지만, 가속 질감은 더 묵직하다.

가솔린 보다 무거운 체중(1790kg)을 갖고 있지만 일단 속도가 붙으면 놀림이 가벼운 것도 인상적이다. 진동 소음이 잦아들고 콘트롤에 빠르게 반응하며 이런 반응이 안정감 있게 이뤄진다.

8단 자동변속기는 저단 영역 대의 기어비를 짧게 설정해 발진 능력을 높이고 실사용 영역 대인 중속대의 연비 효율성을 높였다는 것이 기아차의 설명이다. 시속 100km의 속력에서 엔진회전수가 2000rpm을 넘지 않는 것도 연비를 좋게 하는 데 도움이 된다.

시승에서 가능했던 최고 속도에도 빠르게 도달한다. 시각 또는 청각으로 느껴지는 속도의 감이 무뎌질 정도로 고속에서 소리나 차체 진동이 현저하게 줄어드는 것도 인상적이다. 헤드업 디스플레이를 보고 나서야 정신을 차렸을 정도다.

감쇠력을 실시간을 제어하는 전자제어 서스펜션과 매칭된 AWD는 코너에서의 핸들링, 부드러운 승차감에 이바지한다. 염려되는 오버 스티어를 확실하게 잡아줬고 고속으로 진입한 코너를 빠져나왔을 때 차체 균형의 복원도 빠르게 이뤄진다. 조향의 정확성에는 랙 구동형 전동식 파워 스티어링 휠도 이바지한다.

은색에 빨간 색칠을 해야 할 정도로 브렘보 캘리퍼를 아쉬워할 필요도 없다. 제동은 확실하고 와인딩을 하면서 한 박자 늦게 브레이킹 포인트를 잡아도 전혀 불안하지 않게 원하는 만큼의 감속을 실현해 준다.

5개나 되는 운전모드를 적절하게 섞어가면서 주행을 하는데 하체 안정감이나 엔진 매니지먼트, 서스펜션 튜닝까지 모든 면에서 상당히 세밀한 제어가 이뤄지고 있다는 것도 느낄 수 있었다.

디젤차에서 우려되는 정숙성과 승차감은 보통의 수준보다 튜닝이 잘됐다. 견고한 차체와 아낌없이 사용한 흡·차음재 등 첨단 N.V.H로 진동 소음은 적당한 수준에서 차단된다. 그래도 가솔린하고 비교해서 조금 거칠고 투박한 맛 그리고 잔진동의 차이까지 없애지는 못했다.

<총평>

 

270km를 달린 스팅어 디젤의 연비는 14.1km/ℓ로 기록됐다. 연비로 보면, 국산차 중에서 가장 뛰어난 고성능 모델을 가장 경제적으로, 이코노미 파워를 즐긴 셈이다. 고성능 스포츠카와 연비를 어울리지 않는 조합이라고 얘기할 수 있겠지만 원 없이 달리고, 속도를 내고도 이런 연비를 기록했다면 얘기가 달라진다.

3.3 GT의 다이내믹한 성능에는 미치지 못하지만, 디젤이 가진 선 굵은 가속과 주행 질감 같은 특유의 매력을 절반의 비용으로 느낄 수 있다. 따라서 장담하건대 스팅어 디젤로도 공로에서 체험할 수 있는 운전의 재미는 충분하다. 시승차 2.2 디젤 플래티넘의 가격은 4030만 원이다.



ⓒ 오토헤럴드(http://www.autoherald.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회사명
    기아
    모기업
    현대자동차그룹
    창립일
    1944년
    슬로건
    The Power to Surprise
  • 기아 기아 스팅어 종합정보
    2017.05 출시 중형 08월 판매 : 711대
    휘발유, 경유 1998~3342cc 복합연비 8.4~14.8 ㎞/ℓ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 danawa 2017.08.14
    스팅어는 가솔린이..
    0
  • daum 2017.08.16
    스팅어 화재난건 해결됐냐 ?!
    1
1

주간 주요 이슈 - 위클리 다나와

[위클리 다나와 자동차] 2017년 39주차 주요소식
한주간의 신차, 주요 이슈를 모아서 보여드리는 위클리 다나와 자동차입니다.
조회수 2,306 2017-09-25
다나와자동차
[위클리 다나와 자동차] 2017년 38주차 주요소식
한주간의 신차, 주요 이슈를 모아서 보여드리는 위클리 다나와 자동차입니다.
조회수 3,204 2017-09-18
다나와자동차
[위클리 다나와 자동차] 2017년 37주차 주요소식
한주간의 신차, 주요 이슈를 모아서 보여드리는 위클리 다나와 자동차입니다.
조회수 2,938 2017-09-11
다나와자동차

핫클릭

볼보자동차, 더 뉴 XC60(The New XC60)국내 출시
볼보자동차코리아(이윤모 대표)는 26일(화), 8년 만에 풀체인지된 자사의 중형 프리미엄 SUV '더 뉴 볼보 XC60(The New Volvo XC60)'을
조회수 1,770 2017-09-26
글로벌오토뉴스
양발 vs 외발 운전, 1000만 원 걸고 세기의 대결
자동변속기 자동차를 양발로 운전하는 것이 더 안전한 방법이라고 주장해온 일명 ‘두발로’가 외발 운전으로 자신을 이기면 1000만 원을 주겠다고 나섰다.오래전부터
조회수 1,480 2017-09-26
오토헤럴드
[포토] 8년 만에 새로운 모습으로 귀환한 볼보의 중형 SUV XC60
[오토데일리 이상원 기자] 볼보자동차코리아가 8년 만에 풀체인지된 중형 SUV '더 뉴 볼보 XC60'을 출시했다. XC60은 유럽 프리미엄 중형
조회수 376 2017-09-26
오토데일리
없어서 못 판다, 수입차 인기 모델
수입차 업체들이 물량 확보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대부분은 판매 볼륨이 많은 해외 시장에 우선해서 물량이 공급되는 모델이다. 글로벌 판매 호조가 본사 측에서는
조회수 3,159 2017-09-25
오토헤럴드
MINI 클럽맨과 쌍용 티볼리, 어떤 차가 패밀리카에 가깝나?
[오토데일리 이상원기자] 최근의 대세 국산차는 쌍용자동차의 서브 컴팩트 SUV 티볼리다.컴팩트한 크기지만 세련된 디자인과 넓은 공간 활용성, 그리고 모자라지 않
조회수 1,653 2017-09-25
오토데일리

최신소식 모아보기 - 국내

“추석 연휴 교통정체, 설날의 절반 수준일 것”..그 이유는?
이번 추석 연휴 귀경길은 추석 당일인 10월 4일이 가장 정체가 극심할 전망이다. 한국교통연구원은 사전조사를 실시하고 다음달 4일이 24.5%, 5일이 20.
조회수 274 2017-09-25
데일리카
공정위, 전 수입차업체들 ‘딜러사 갑질’ 의혹 조사
[오토데일리 이상원기자] 공정거래위원회가 메르세데스 벤츠 코리아와 BMW 코리아 등 국내에서 판매중인 전 수입차 업체들을 대상으로 이른바 ‘갑질’ 의혹에 대해
조회수 129 2017-09-26
오토데일리
서울시, 추석 연휴기간 시내버스 연장운행 안한다..그 이유는?
서울시가 이번 연휴에는 대중교통 막차 연장운행을 실시하지 않을 계획이어서 그 이유가 주목된다. 26일 서울특별시에 따르면, 서울시는 예년 실시해오던 명…
조회수 223 2017-09-26
데일리카
공정위, 공임 담합 벤츠코리아. 8개 딜러사에 과징금 18억 원 부과
[오토데일리 박상우 기자] 공정거래위원회가 수리비 산정의 기준이 되는 시간당 공임을 담합한 메르세데스 벤츠 코리아와 딜러사에게 시정명령과 과징금 17억8,800
조회수 334 2017-09-26
오토데일리
[단독] PSA 고급 브랜드 DS, 국내 출범 계획..과연 첫 차는?
프랑스 PSA그룹의 럭셔리 브랜드 DS가 내년 국내 시장에서 독립 브랜드로 론칭될 계획인 것으로 확인됐다. 푸조 시트로엥의 한 관계자는 26일 “내년 상반
조회수 246 2017-09-26
데일리카
벤츠, 수리비 담합 공정위 과징금에
공정거래위원회가 메르세데스 벤츠 딜러사인 한성자동차, 더클래스효성, 중앙모터스, 스타자동차, 경남자동차판매, 신성자동차, 진모터스, 모터원에 수리비 담합을 이유
조회수 206 2017-09-26
오토헤럴드

최신소식 모아보기 - 해외

세계 최고 브랜드가치 토요타, 車업체 중 유일한 감소, 대체 무슨 일?
[오토데일리 이상원기자] 자동차업체들 중 브랜드 가치가 가장 높은 일본 토요타자동차의 올해 브랜드 가치가 크게 떨어졌다.전체 글로벌 판매량은 늘었으나 수익성면
조회수 155 2017-09-26
오토데일리
메르세데스, 뉴 스프린터 티저 이미지 공개
메르세데스가 북미 지역에서 첫 번째로 개최되는 상업용 자동차 전시회를 기념하여 신형 스프린터의 티저 이미지를 공개했다. 스펙을 비롯한 자세한 사항은 다음 달에
조회수 150 2017-09-26
글로벌오토뉴스
쉐보레 2018 콜벳 ZR1 10단 자동변속기로 무장
쉐보레 2018 콜벳 ZR1의 뉘르부르크링 테스트 샷에 이어, 도로 주행 테스트 중인 스파이 샷이 포착됐다. 배기 소음을 100 데시벨 이하로 유지하기 위해 여
조회수 400 2017-09-26
오토헤럴드
현대차 i30 N 영국 가격 공개 3827만 원부터
현대차가 내년 1월 4일 영국에 출시 예정인 i30 N의 가격과 사양을 공개했다. i30 N은 i30 N, i30 N 퍼포먼스 두가지 사양으로 제공된다.영국 기
조회수 602 2017-09-26
오토헤럴드
영국 런던, 차량공유업체 우버의 운영권 박탈...우버
[오토데일리 박상우 기자] 세계 최고의 차량공유서비스 업체인 우버의 차량을 앞으로 런던에서 볼 수 없게 됐다.22일 로이터 통신은 우버의 차량이 영국의 수도 런
조회수 117 2017-09-25
오토데일리

최신 시승기

[시승기] 르노삼성 QM6 가솔린, 틈새시장 공략 이번에도 통할까?
SUV 시장에서 여전히 디젤이 강세지만, 최근 다양한 가솔린 모델이 추가되며 선택지가 넓어지고 있다. 수입차 중에서는 가솔린 전 모델을 통틀어서도 늘 상위권인
조회수 249 2017-09-26
카가이
인피니티 Q50S 프로액티브 시승기
인피니티 Q50S 프로액티브를 시승했다. 2014년 새로운 명명법에 의해 디젤 버전을 추가해 판매를 견인한 모델이다. 2016년 디트로이트오토쇼를 통해 내외장을
조회수 253 2017-09-26
글로벌오토뉴스
욕망의 키메라, BMW M760Li xDrive
흔히 한 제조사의 플래그십 세단이라고 하면 고급스러움과 안락함을 먼저 생각하게 된다. 물론 큰 차체를 끌기 위해 일반적으로 배기량과 출력이 높은 엔진을 탑재하지
조회수 307 2017-09-25
글로벌오토뉴스
[시승기] 화려한 프리미엄으로 수입 스포츠세단과 차별화-제네시스 G70-
[오토데일리 박상우 기자] 현대자동차의 고급브랜드 제네시스가 생소한 중형 스포츠 세단 시장에 첫 발을 내딛었다.지난 15일 제네시스의 세 번째 모델 G70이 데
조회수 456 2017-09-25
오토데일리

전기차 소식

볼보 신형 XC40, 전기차와 하이브리드 추가 된다
볼보는 신형 신형 컴팩트 SUV인 'XC40'에 향후 배터리 전기차와 하이브리드 모델을 추가한다고 발표했다. 볼보는 지난 2017년 7월, 2019년부터 전
조회수 201 2017-09-26
글로벌오토뉴스
재규어랜드로버의 새로운 배터리 전기차, 로드로버
재규어랜드로버 그룹이 새로운 배터리 전기차 브랜드를 만들 예정인 것으로 보인다. 영국의 모 자동차 매체에 따르면, 재규어랜드로버 그룹은 2020년 즈음에 ‘로드
조회수 303 2017-09-26
글로벌오토뉴스
열풍 부는 세계 전기차 시장, 이미 중국이 선점?
[오토데일리 이상원기자] 전 세계적으로 전기차 열풍이 불고 있다.디젤게이트를 계기로 촉발된 전기차 붐은 세계 주요 국가들이 화석연료 차량 운행중단을 잇따라 선언
조회수 661 2017-09-25
오토데일리

친환경차 소식

[칼럼] 페라리보다 귀한 차,그 이름 PHEV
궁극의 친환경차로 꼽히는 전기차를 향한 자동차 메이커의 움직임이 갈수록 활발해지고 있다. 미래 자동차의 최종 형태에 대한 의견도 분분하고 공유경제의 등장에 따라
조회수 503 2017-09-25
카가이

이런저런 생각, 자동차 칼럼

[칼럼]자율주행 시대, 기존 자동차 디자이너는 모두 해고?
자율주행 시스템의 등장은 또 한번 자동차 디자인 패러다임을 변화시키고 있다. 마치 프레싱 기술과 플라스틱 우레탄이 디자인을 변화시켰듯이 말이다. 자율주행 시스템
조회수 93 2017-09-26
카가이
[구상 칼럼] 소형 SUV 전성시대..뉴 QM3의 디자인 포인트는?
시간이 참 빠르게 간다. 지난 2013년에 출시됐던 르노삼성의 QM3가 4년만에 페이스리프트 모델로 나왔다. 그 당시에 국내에 르노의 캡쳐(Captur)를 거의
조회수 80 2017-09-26
데일리카
[칼럼]5초 양보에 생명이 달려있다.. 응급차 권한 확대?
지난해 8월, 필자가 살고 있는 지역의 한 병원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화재 발생 시 구급차가 현장에 도착해야 하는 골든타임은 5분이다. 이른 아침 출근길의 복잡
조회수 214 2017-09-25
카가이
[칼럼]녹슨 차 팔고 발뺌 혼다코리아, 흉기차 벤치마킹하나
새 차를 받는 날은 밤에 잠들기 어려울 만큼 설레는 날이다. 그런 새차에 녹이 가득 하다면 기분이 어떨까? 일본의 대표적인 자동차 브랜드이자 고객 만족의 상징인
조회수 4,212 2017-09-25
카가이
[김필수 칼럼] 중국 시장서 위기 몰리는 현대기아차..정부 대책은?
중국 시장이 점차 위기로 치 닿고 있다. 이미 이마트 철수는 물론이고 가장 큰 압박을 받던 롯데마트마저 철수를 결정하고 청산절차를 밟고 있기 때문이다. 사…
조회수 165 2017-09-25
데일리카
리스트광고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