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칼럼] ’칵투싼’ 소리가 나와도 속 타는 골목상권

오토헤럴드 조회 수3,103 등록일 2017.06.14
 

슬림한 주간전조등, 헤드램프에서 휠 커버로 이어지는 두툼한 베젤, 그 아래 안개등의 배열로 보면 시트로엥 칵투스를 닮기는 했다. 형님격인 투싼과도 엇비슷해 현대차가 13일 세계 최초로 공개한 코나(KONA)는 ’칵투싼’이라는 별칭이 붙었다. 

현대차는 동의하지 않았다. 루크 동커볼케 디자인센터장 전무는 “글로벌 소형 SUV 시장에 새로운 아이콘이 될 것”이라고 자신했고 이상엽 스타일링 담당 상무는 “단단하고 야무진 캐릭터 라인이 코나의 성격, 현대차의 새로운 스타일 방향성”이라며 차별성을 강조했다.

현장에서 만난 현대차 관계자는 “이 상무가 말한 것처럼 아이스하키 선수의 숄더 패드(Shoulder Pad), 캐스캐이딩 그릴과 더불어 코나의 이미지를 강렬하게 가져가는 것일 뿐 칵투스는 참고 대상도 아니었고 그럴 이유도 없다”고 했다. 형제 차고 패밀리룩을 추구해야 하는 상황에서 투싼과는 닮지 않을 이유가 없다는 말도 했다.

▲ 현대자동차 코나, 시트로엥 칵투스와 투싼과 유사해 '칵투싼'이라는 별칭이 생겼다.

코나가 어떤 모델과 유사하다는 것보다 앞으로 있을 자동차 시장의 판세 변화에 더 주목할 필요가 있다. 현대차는 최근 7년 동안 연평균 20% 이상 증가한 소형 SUV 시장에 뒤늦게 뛰어들었다. 청바지에 빈티지 슈즈 골든 구스를 신고 나온 정의선 부회장은 “조급하게 대응하기보다는 잘 만든 차”의 필요성을 역설했다.

시장의 성장세가 앞으로 더 이어질 것으로 보고 있고 신흥시장뿐만 아니라 한국과 미국, 유럽 등 선진국 시장에서 팔만한 차가 필요했다는 말도 덧붙였다. 해외 시장에서 코나가 싸워야 할 경쟁 모델은 수두룩하다. 현대차가 이날 100여명에 달하는 해외 기자를 론칭행사와 남양 연구소 시승회에 초청한 것도 같은 맥락이다.

유럽은 국내에서 QM3로 팔리고 있는 르노 캡처와 시트로엥 C3, 푸조 2008, 피아트 500X, 포드 에코 스포츠 등 쟁쟁한 모델과 경쟁해야 한다. 유럽 소형 SUV 시장은 연간 150만대 규모로 더커질 전망이다. 미국과 중국도 프리미엄 브랜드까지 가세해 다양한 소형 SUV를 투입했거나 계획하고 있다. 잘 팔리는 만큼, 경쟁이 치열하다.

쌍용차는 당장 발등에 불이 떨어졌다. 어떤 묘수를 찾아 낼까.

문제는 대한민국이다. 르노삼성 QM3로 시작된 국내 소형 SUV 시장은 쉐보레 트랙스, 쌍용차 티볼리로 이어지면서 2013년 1만 2000대 규모에 불과했던 소형 SUV 시장이 지난 해 10만 7000대로 확장됐다. 현대차는 올해에만 코나 2만 6000대를 팔 계획이다.

여기에 기아차 스토닉의 목표를 보수적으로 잡아도 올해 소형 SUV 시장은 13만 대까지 늘어날 전망이다. 내수 전망치 148만대의 10%에 가까운 비중이다. 

장밋빛 전망과 별개로 이 시장을 지배해 온 티볼리와 QM3는 평온한 겉과 달리 속으로는 고민이 깊다. 쌍용차 대리점 대표는 “티볼리 계약 문의가 눈에 띄게 줄었다. 대신 차를 살펴보면서 코나하고 비교했을 때, 코나하고 뭐가 다른지 이런 이야기를 꺼내는 고객이 늘고 있다”고 말했다.

▲ 르노삼성은 제한된 수급물량만 소진할 정도면 충분하다는 입장이다.

르노삼성차는 “어차피 QM3는 국내로 들여오는 물량에 한계가 있다. 코나와 스토닉이 시장을 키워주는 만큼, 거기에 맞춰서 수급 조절을 하면 재고 걱정은 없을 것”이라고 했다. 그러나 코나의 영향력은 이들이 상상한 것보다 클 것으로 보인다.

코나 출시 현장에서 만난 수많은 전문가는 한결같이 “티볼리는 죽었다”고 말했다. 외관 디자인, 실내 구성, 여기에서 나오는 고급스러움에서 코나가 한 급 정도 높다는 말도 여기저기에서 들렸다. 

티볼리와 QM3로 제한됐던 선택의 폭이 넓어지면서 늘 있는 냉정하고 가혹한 평가와 달리 현대차를 최종 선택지로 만들어내는 시장의 괴리가 이번에도 이어지리라는 것이 대체적인 분석이다. 쌍용차와 르노삼성, 쉐보레도 내색을 하지 않을 뿐 이런 사실을 잘안다. 

▲ 트랙스의 볼륨이 크지 않은 쉐보레는 무덤덤한 반응이다.

현대차가 골목상권을 침범했다는 얘기도 나온다. 볼륨이 크지 않는 르노삼성차와 쉐보레는 몰라도 티볼리 의존도가 높은 쌍용차 입장에서는 그럴 만도 하다. 어떤 처지라고 해도 대형마트와 골목상권처럼 공생이나 상생의 여지는 없다. 

생존의 전략을 어떻게 짜는지는 온전히 당사자의 몫이다. 쌍용차가 그런 묘수를 찾아낼지, 기대와 우려가 섞인다.



ⓒ 오토헤럴드(http://www.autoherald.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회사명
    현대
    모기업
    현대자동차그룹
    창립일
    1967년
    슬로건
    New Thinking New Possibilities
  • 현대 현대 코나(OS) 종합정보
    2017.06 출시 소형SUV
    휘발유, 경유 1582~1591cc 복합연비 미정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핫클릭

현대차, 2019 산타페 뉘르부르크링 포착..′코나′ 닮은 외관 ′주목′
현대차가 ′코나′를 닮은 2018년형 산타페의 테스트주행 모습이 22일(현지 시각) 포착돼 주목된다. 뉘르부르크링에서 포착된 2018년형 산타페는 코나에
조회수 8,840 2017-06-23
데일리카
내달 출시될 스토닉은? 코나보다 30mm 작고 탁월한 연비의 디젤로만 승부
[오토데일리 이상원기자] 현대자동차와 기아자동차가 신형 코나와 스토닉을 본격 투입하면서 국내 B-세그먼트 SUV시장이 뜨거워지고 있다.국내 B-세그먼트 SUV시
조회수 10,518 2017-06-23
오토데일리
英 랜드로버의 또 다른 역작 ‘레인지로버 벨라’, 10월 한국 상륙
[오토데일리 이상원기자] 영국 프리미엄 SUV 전용 브랜드인 랜드로버의 또 다른 역작 레인지로버 벨라(Valar)가 오는 10월 국내시장에 상륙한다.벨라는 랜드
조회수 4,565 2017-06-22
오토데일리

최신소식 모아보기 - 국내

韓, 토요타 HV 판매비중 76%로 세계 2위...이유는?
[오토데일리 박상우 기자] 일본의 자동차 업체 토요타그룹은 글로벌 자동차 업체 중 독보적인 하이브리드 기술을 갖고 있다.토요타의 하이브리드 기술이 독보적인 것은
조회수 2,453 2017-06-23
오토데일리
국토부, 소음진동. 엔진오일 감소 아반떼 1.6 GDI 등 공식 조사착수
[오토데일리 이상원기자] 국토교통부터 소음과 진동, 엔진오일 감소로 민원이 폭주하고 있는 현대자동차의 아반떼 등 1.6GDi 엔진에 대해 공식 조사를 결정했다.
조회수 4,699 2017-06-23
오토데일리
제네시스, 포르쉐·벤츠·BMW·렉서스· 제치고 품질평가 1위..‘눈길’
현대차의 고급 브랜드 제네시스가 미국 프리미엄 자동차 시장에서 품질 경쟁력 1위를 기록해 눈길을 끈다. 제네시스 브랜드는 미국의 시장조사업체 제이디파워(J.
조회수 765 2017-06-22
데일리카
K3·K7·쏘울·니로·쏘렌토, 美서 최우수 품질 수상..‘경쟁력 강화’
기아차가 미국 품질조사에서 2년 연속 1위를 차지했다. 기아자동차는 미국의 시장조사업체 제이디파워(J.D.Power)가 발표한 ‘2017 신차품질조사(IQS
조회수 872 2017-06-22
데일리카
파워 연비 획기적으로 개선된 8세대 캠리, 10월 께 국내 상륙
[오토데일리 이상원기자] 풀체인지된 8세대 토요타 캠리(Camry)가 내달부터 미국시장에서 본격적인 판매를 개시한다.신형 캠리는 미국시장 가격이 기존대비 소폭
조회수 3,159 2017-06-22
오토데일리

최신소식 모아보기 - 해외

완벽 품질 자부하던 도요타와 렉서스의 추락
미국 마케팅 정보 회사 JD파워의 영향력은 막강하다. 자동차와 금융, 여행, 주택, 통신, 건강 등 11개 분야의 시장을 분석하고 소비자 만족도 등을 조사해 발
조회수 2,382 2017-06-23
오토헤럴드
페라리 V8 터보 엔진, 2년 연속 ‘올해의 엔진 대상’ 수상
페라리의3.9리터 트윈 터보 V8엔진이 ‘2017 올해의 엔진상(International Engine of the Year Award)’에서 ‘최고 성능 엔진(
조회수 1,212 2017-06-23
글로벌오토뉴스
국내보다 싼 신형, 8세대 캠리 가격과 제원
도요타가 오는 여름 출시 예정인 8세대 신형 캠리의 하이브리드 버전의 연비를 공개했다. 신형 캠리 하이브리드(2.5ℓ)의 복합 연비는 21.7km/ℓ도 현재 모
조회수 6,336 2017-06-23
오토헤럴드
볼보, 전기차 독립 브랜드 ‘폴스타’ 론칭..폭스바겐 전기차 대응
볼보의 퍼포먼스 브랜드였던 폴스타(Polestar)가 고성능 전기차 출시를 위한 독립 브랜드로 새롭게 런칭되었다. 모터트랜드 등 주요 자동차 전문 매체들은
조회수 715 2017-06-22
데일리카

최신 시승기

조련의 보람을 느껴라, 재규어 F 타입 컨버터블
재규어 F 타입은 오랜만에 부활한 스포츠카의 작명법을 부여받은 특별 모델이다. 그도 그럴것이 E 타입으로 이어져 오던 이름이 후속 모델에서는 타입이라는 명칭을
조회수 442 2017-06-23
글로벌오토뉴스
[퓨어드라이브] 캐딜락 CT6 Platinum
객관적이고 순수한 자동차 영상정보 - 퓨어 드라이브
조회수 314 2017-06-23
다나와자동차
상품성과 가격경쟁력 앞세운 토요타 RAV4,
[오토데일리 박상우 기자] 최근 미세먼지가 화두로 떠오르면서 디젤차보다 하이브리드와 같은 친환경차를 찾는 소비자들이 많아졌다.이를 증명하듯 국내 하이브리드 판매
조회수 2,781 2017-06-21
오토데일리

자율주행 / 친환경차 소식

폭스바겐, 새로운 전기차 2종 추가 예정..쿠페와 MPV(?)
폭스바겐의 전기차 라인업 계획이 공개돼 주목된다. 해외 자동차 전문 매체 오토블로그.nl은 21일(현지 시각) 폭스바겐이 계획하고 있는 전기차 라인업 이미지
조회수 791 2017-06-23
데일리카

이런저런 생각, 자동차 칼럼

자동차 첨단 사양, 좋기는 한데 돈이 문제
자동차 첨단 사양에 대한 관심이 높은 반면, 비용을 지출하고 선택하기까지는 국가별로 다양한 관점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시장 조사 업체 IHS마킷은 최근 미국
조회수 1,462 2017-06-23
오토헤럴드
[구상 칼럼] 디지털적 캐릭터 강조된..현대차 소형 SUV ‘코나’
현대자동차의 SUV 모델 라인업 중에서는 가장 작은 모델이라고 할 수 있는 코나(Kona)가 공개됐다. 이전까지는 현대 브랜드의 SUV 중에서는 투싼이 가장 작
조회수 656 2017-06-23
데일리카
리스트광고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