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시승기] 스팅어, 제네시스와는 또 다른 색깔..가슴뛰게 만든 車

데일리카 조회 수2,183 등록일 2017.06.12
기아 스팅어


기자는 시승을 하고 나면 그 차에 대한 소감을 늘 메모로 남겨놓는다.

이후에 다른 차를 탈 때의 혼란을 방지하기 위함이고, 시승기를 작성할 때 참고하기 위해서다. 그러나 스팅어를 시승하고서는 메모를 남기는 데에 한참을 고민했다.

단도직입적으로 말한다면, 어떤 점이 구체적으로 좋았는지, 어떤 점이 불만이었는지 보다는 기아가 이런 차를 만들었다는 데에 대한 놀라움의 연속이었기 때문이다.

■ 전통적인 그란투리스모 연상케 하는 디자인 감각

스팅어는 전형적인 패스트백의 형태를 지니고 있다. 아우디 A7, 포르쉐 파나메라, 애스턴마틴 라피드 등에서 봤던 익숙한 스타일의 패스트백 세단 말이다.

그럼에도 어떤 차를 닮았다고 말하기는 어렵다. 오히려 측면부의 군더더기 없이 깔끔한 면 디자인은 1970년대의 고전적 GT의 모습을 연상케 한다.

기아 스팅어


낮게 설계된 루프 라인과 긴 휠베이스는 전통적인 고성능차의 비례를 보여준다. 시각적으로 아름답다고 느끼는 요소들은 전부 다 녹아난 것 같다는 느낌이다.

주름진 전면부 범퍼 형상과 보닛의 에어덕트 등은 에어로다이내믹 뿐 아니라 시각적 요소도 모두 고려된 것으로 보여진다. 고성능차를 연상케 하는 다양한 디자인 요소가 보여지지만, 공격적이고 거친 느낌보단 세련되고 역동적인 느낌이다.

인테리어는 항공기의 날개를 형상화해 직선으로 길게 뻗은 크래시패드가 인상적이다. 시인성을 높인 플로팅 타입의 디스플레이, 항공기 엔진을 연상케 하는 원형 에어벤트 등은 재밌는 디자인 포인트다.

스팅어는 전장 4830mm, 전폭 1870mm, 전고 1400mm, 휠베이스 2905mm의 차체 사이즈를 갖췄는데, 전장은 K5의 4855mm보다 26mm 작고, 휠베이스는 K7의 2855mm보다 60mm가 길다.

휠베이스가 K7보다 길게 세팅된 탓에 실내는 넉넉한 편이다. 본래 패스트백 스타일의 세단들은 2열 공간이 넉넉하지 못한 편인데, 2열 공간은 성인 남성이 앉기에도 부족함이 없거니와 헤드룸도 여유있다.

■ 운전의 재미 높여주는 다양한 사양..‘눈길’

기아 스팅어


스팅어에는 다양한 편의사양이 탑재되어 있지만, 주행 성능과 운전의 재미를 극대화하는 다양한 사양들이 단연 눈길을 모은다.

기아차의 승용 라인업에는 최초로 적용된 AWD 시스템이 대표적이며, 이밖에도 R-MDPS, 액티브 엔진사운드, 기계식 차동기어 제한장치(E-LSD), 런치컨트롤, 5가지 주행모드 등인데, 수입 고성능차에서 만나볼 수 있던 사양을 4000~5000만원대의 가격에 접할 수 있다는 건 스팅어의 메리트라고 할 수 있겠다.

R-MDPS 시스템은 일반적으로 적용되는 C-MDPS 타입보다 조향의 정확성과 응답성이 높다는 평가다. 톱니바퀴의 형태의 기어가 맞물려 작동하는 원리로, 벨트로 조향을 전달하는 C-MDPS 대비 조향성이 높은 편이다.

특히, 스팅어 3.3 모델에는 스티어링의 조향 각도에 따라 가변적으로 기어비를 조정하는 ‘가변 기어비 조향 시스템’이 적용됐는데, 이를 통해 다양한 환경에서의 원활한 스티어링 조향을 가능하게 한다.

기계식 차동기어 제한장치(M-LSD, Limited Slip Differential)’는 일반 주행 시의 핸들링 성능뿐만 아니라 눈길?빗길 등 미끄러운 노면에서의 구동력도 향상시키는 등 주행성능을 극대화했다. 이를 이용해 드리프트 주행도 가능케 한다는 점은 눈길을 끈다.

에코, 컴포트, 스포츠에 스마트, 커스텀 모드를 더한 5가지의 주행 모드는 환경에 따른 다양한 주행 모드를 지원하는데, 스마트 모드는 운전자의 주행 패턴을 판단해 스스로 에코, 컴포트, 스포츠 모드 주행을 결정하는 방식이다.

기아 스팅어


커스텀 모드는 서스펜션, 기어비, 스티어링 무게감, 엔진 반응 등을 모두 운전자의 성향에 맞게 설정하는 모드로, 이를 통해 다양한 조합으로 운전자의 기호에 따른 주행 스타일을 구현할 수 있다.

런치컨트롤은 출발 시 동력성능을 극대화 하는 역할을 한다. 차량이 급 가속할 때 바퀴에 지나친 미끄러짐이 발생하지 않으면서도 동력은 최대 수준으로 이끌어낼 수 있는 최적의 순간을 설정하는 기능으로, 동력 손실을 최소화하면서도 빠른 가속이 가능한 것이 특징이다.

■ 흠잡을 곳 없는 주행성능, 엔진 사운드는 아쉬워...

시승한 차량은 스팅어에서 가장 높은 출력을 발휘하는 3.3리터 람다 트윈터보 엔진을 탑재한 모델로, 최고출력 365마력, 52kg.m의 최대토크를 발휘한다.

AWD 시스템은 탑재되지 않은 후륜구동 모델이며, 8단 자동변속기와 19인치 미쉐린 파일럿스포츠4 타이어가 적용됐다.

기본적인 승차감은 단단한 편이다. 운전자를 들썩거리게 하는 딱딱한 승차감이라기 보단, 든든한 움직임을 예상케 하는 그런 느낌이다.

기아 스팅어


차체와 시트포지션 자체가 낮게 설계된 탓에 운전에 부담이 갈만도 하지만, 대시보드 패널도 낮게 설계된 탓에 보닛을 확인할 수 있을 정도로 시야 확보에는 불편함이 없다.

고회전대에 오래 머무르지 못하고 강제로 변속을 하던 기존의 기아차 변속기와는 다르게, 바늘을 튕겨내지 않고 끝까지 붙잡고 있는 모습이 제법 기특하다.

주행 모드를 스포츠로 설정한 뒤, 패들시프트를 통해 기어를 2~3단 정도 낮췄다. 4000~5000rpm 구간에 회전계가 위치하면, 엄지발가락 만으로도 넘치는 출력을 뽑아낼 수 있는 준비를 마친다.

기아차를 타면서 이런 느낌을 받았던 적이 있었을까, 가속 폐달에 점점 힘을 줘 나가면 스피커를 통해 출력되는 거친 엔진음과 함께 몸이 시트속으로 빨려들어간다.

가속은 거침없다. 초반, 중반, 후반을 나누는 게 의미가 없을 정도로 전 구간에서 빠르다. 방심하고 있다 보니 속도계는 어느덧 4시 방향을 가리키고 있었다.

코너링 성능은 기존의 기아차에서 경험해볼 수 없었던 느낌이다. 말만 고성능은 아니었다. 일반 세단을 주행하듯 스티어링을 조향하더라도 즉각적이고 내찌르는 느낌이 운전자를 자극한다.

기아 스팅어


무게 중심이 낮게 설계된 특성상 차체의 하중 이동은 안정적으로 느껴진다. 고속에서 코너에 진입하더라도 제법 자신감 있게 주행에 임할 수 있게 한다.

엔진 사운드는 불만이다. 높은 영역의 엔진 회전대를 적극적으로 사용하는 것과 달리, 스피커를 통해 인위적으로 송출되는 사운드는 어딘가 심심하다.

‘프리미엄 퍼포먼스 세단’을 구매한 소비자들은 이런 소리를 원할 것이라 생각하지 않는다. 스피커로 들을 땐 그럴싸한데, 밖에서 들을 땐 3리터급의 준대형 세단과 다를 바 없이 왱왱거린다. 다소 안쓰럽다.

물론 시끄러운 엔진 사운드를 모두가 원하지는 않을 것이다. 이런 점들을 감안해 가변배기 패키지를 옵션으로 제공하는 건 어떨까 하는 게 기자의 생각이다.

■ 시장이 기대하지도 않았지만, 그 어려운 걸 해낸 기아차

피터 슈라이어는 “스팅어는 기아차의 이미지를 뒤집을 차”라고 했고, 알버트 비어만은 “스팅어는 기아차의 꿈이자 새로운 도전”이라고 평가했다. 차를 타보기 전 이는 단순한 마케팅적 언어로 들렸지만, 시승을 끝낸 뒤 정말 그렇게 생각됐다.

기아 스팅어


그 누구도 기아에 이런 차를 바란 적도 없으며, 기대하지도 않았다. 기아는 그런 기대치도 않은 차를 시장에 소개했고, 어떤 의미로든 시장의 반응은 폭발적이다.

특히 가격에 대한 반응도 긍정적이다. 3500만~4880만원으로 책정된 가격은 스팅어의 분명한 강점이다. 국산차에선 준대형 세단 혹은 대형 SUV 외엔 선택지가 없다는 것, 수입차에선 이정도 차를 타려면 훨씬 많은 돈을 지불해야 한다는 점을 생각한다면 더욱 그렇다.

이렇게 가슴 뛰는 기아차가 있었을까, 개발에 참여한 기아차 임직원들에게도 스팅어는 제법 각별했을 것이다. 기아 GT 콘셉트를 그대로 양산화한 디자이너들의 자부심, 이런 고성능차를 가졌다는 것에 대한 엔지니어들의 자부심이 모두 느껴졌다.

기아의 고급차 라인업의 첫 번째 모델이라는 점에서도 큰 의미가 있으리라 본다. 럭셔리한 감각을 강조하는 제네시스보다는 퍼포먼스와 성능에 초점을 맞췄다는 점에서 제네시스와 충분한 차별점을 가졌다고 볼 수 있다.

좋은 차와 사고 싶은 차는 분명한 차이점을 지닌다는 게 기자의 생각이다. 그리고 이 차는 근래 시승해본 차 중 드물게도 정말 사고 싶은 차였다.

기아 스팅어 로고


클래스가 다른; 자동차 뉴스 채널 데일리카 http://www.dailycar.co.kr
본 기사를 이용하실 때는 출처를 밝히셔야 하며 기사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 관련기사 ]
혼다, 내년 전기차 2종 출시 게획..전기차 개발에 집중
박동훈 르노삼성 사장이 쏘나타 뉴라이즈를 보고 평가한 첫마디는?
폭스바겐, 2018 투아렉 예상 렌더링 공개..9월 데뷔 계획
현대모비스, 서산주행시험장 가동..최첨단 신기술 테스트
쉐보레, 소형 SUV ‘트랙스’ 가격 29만원 인하..시장 경쟁력 강화
만트럭버스가 공개한 2층 버스..유럽형 디자인 감각 ‘눈길’
테슬라, 보급형 전기차 ‘모델 3’..옵션이 단 ‘2개’뿐인 이유는?
  • 회사명
    기아
    모기업
    현대자동차그룹
    창립일
    1944년
    슬로건
    The Power to Surprise
  • 기아 기아 스팅어 종합정보
    2017.05 출시 중형 09월 판매 : 765대
    휘발유, 경유 1998~3342cc 복합연비 8.4~14.8 ㎞/ℓ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핫클릭

새해를 사흘 앞두고 韓서 출시될 렉서스 신형 LS, 어떻게 달라졌나?
[오토데일리 이상원기자] 토요타자동차의 고급 브랜드인 렉서스가 플래그십 모델인 신형 LS를 19일부터 일본 등에서 판매를 시작했다.신형 LS의 일본 시판가격은
조회수 5,256 2017-10-20
오토데일리
승합차, 3.5톤 이상 화물차, 차로이탈경고장치 의무화
승합차와 총중량이 3.5톤을 초과하는 화물 및 특수자동차에 비상자동제동장치 및 차로이탈경고장치 설치가 의무화된다. 또 후방보행자 안전장치를 모든 자동차가 반드시
조회수 320 2017-10-20
오토헤럴드
내달 14일 출시될 BMW 신형 X3, 부분 자율주행기능 탑재
[오토데일리 이상원기자] BMW의 주력 SUV인 X3 3세대 모델이 오는 11월 14일 국내에 출시된다.앞서 BMW는 독일에서 지난 9월부터, 일본 등 주요 지
조회수 1,850 2017-10-20
오토데일리
[단독]SUV 1위 포드 익스플로러 배기가스 유입, 한국만 무상수리 외면
미국 포드자동차가 16일 미국서 판매된 SUV 익스플로러 차량 140만대에 대해 무상수리를 실시한다고 발표했다. 일산화탄소를 비롯한 배기가스가 실내로 유입돼 운
조회수 3,766 2017-10-19
카가이
아우디, 생명이 걸린 결함 ‘관계 기관’ 탓 방치
2년 전, 디젤차 배출가스 꼼수로 판매 중지 명령을 받고 최근 재인증과 재판매를 앞둔 아우디가 대표 모델인 A6의 명백한 결함을 알고도 수개월째 리콜을 미루고
조회수 2,732 2017-10-19
오토헤럴드

최신소식 모아보기 - 국내

자동차 퍼포먼스에 대한 독특한 해석 눈길, SM6의 특별한 광고 전략
[오토데일리 임원민기자] 자동차 시장은 그 어떤 제품보다 경쟁이 치열하다. 경쟁이 치열한 만큼 마케팅 전 또한 전쟁을 방불케 한다.각 자동차 브랜드들은 제품의
조회수 677 2017-10-20
오토데일리
벤틀리 10대 중 8대,  비쌀수록 업무용 비중 커
정부가 지난해부터 ‘무늬만 법인차’를 줄이기 위해 과세를 강화하고 나섰으나, 여전히 초고가 브랜드의 모델은 업무용 차량으로 판매되는 것으로 나타났다.한국수입자동
조회수 851 2017-10-20
오토헤럴드
르노삼성차, 클리오 출시 내년으로 연기. 꼴찌 탈출 어쩌나?
[오토데일리 이상원기자] 올해 국산차 5사 중 가장 경영실적이 좋은 업체는 르노삼성자동차다.르노삼성은 1-9월 글로벌 판매실적이 20만4,840 대로 전년 동기
조회수 1,673 2017-10-19
오토데일리
토요타코리아, 8세대 신형 캠리 출시...가격은 3,590만원부터
[오토데일리 박상우 기자] 토요타 코리아가 8세대 신형 캠리를 출시했다.19일 토요타코리아는 서울 한강 세빛섬에서 뉴 캠리의 프레스 컨퍼런스를 갖고 본격적인 판
조회수 4,719 2017-10-19
오토데일리
[포토] ‘운전의 즐거움을 높이다’ 토요타 8세대 신형 캠리
[오토데일리 이상원 기자] 토요타 코리아가 8세대 신형 캠리를 출시했다.신형 캠리는 ‘보다 좋은 차 만들기’를 위한 토요타의 혁신 TNGA 플랫폼과 새롭게 개발
조회수 1,660 2017-10-19
오토데일리

최신소식 모아보기 - 해외

토요타, 고베제강 제품 안전기준 충족 확인, 日 정부, 조사 착수
[오토데일리 이상원기자] 일본 토요타자동차가 19일, 품질 데이터를 조작한 고베제강 알루미늄 제품에 대해 차량에 미치는 영향을 조사한 결과, 차량의 안전성이나
조회수 408 2017-10-20
오토데일리
닛산차, 2주간 일본 생산 전면 중단. 수출차는 리콜 안해
[오토데일리 이상원기자] 무자격자 완성차 검사로 논란에 휩쌓인 일본 닛산자동차가 19일부터 2주 동안 모든 자동차 생산을 중단할 예정이라고 밝혔다.닛산차는 성명
조회수 381 2017-10-20
오토데일리
1등 토요타보다 더 주목 받는 3등 기아차와 니로
토요타가 미국 최고 권위의 소비재 전문지 컨슈머리포트 브랜드 신뢰도 조사에서 렉서스를 제치고 1위 자리를 탈환했다. 토요타의 지난해 순위는 2위였다. 이번 조사
조회수 380 2017-10-20
오토헤럴드
기아차 스팅어와 현대차 아반떼의 세마 스타일
오는 31일(현지시각)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튜닝 전시회 세마쇼(SEMA)쇼에 기아차 스팅어와 현대차 아반떼의 색다른 모델이 출품된다. 현대차
조회수 502 2017-10-20
오토헤럴드
데이터 조작 고베제강, 美 사법당국이 자료 요청. 수사 가능성 제기
[오토데일리 이상원기자] 일본 고베 제강의 제품 데이터 조작과 관련, 미국 사법당국에 관련 서류 제출을 요구, 파문이 미국 등지로 확산되고 있다.고베제강은 17
조회수 92 2017-10-19
오토데일리
신뢰도 최악 닛산차,
[오토데일리 이상원기자] 일본 닛산자동차가 무자격 직원의 완성차 검사 문제가 발각된 후에도 일부 공장에서는 여전히 무자격자가 검사를 계속한 사실이 밝혀졌다.일본
조회수 1,599 2017-10-19
오토데일리

최신 시승기

볼보 XC60, 대중 속으로 파고든 슈퍼 그레잇
6740만 원(더 뉴 볼보 XC60)이 대중적인 가격은 아니다. 그런데도 XC60의 사전 계약은 1000대를 기록했다. 이렇게 한국은 특별하다. 프리미엄 브랜드
조회수 291 2017-10-20
오토헤럴드
[시승기] 볼보 신형 XC60을 세계 최고 SUV라고 극찬하는 이유?
[오토데일리 박상우 기자] “세계 최고 수준으로 진화했다” 한 외신기자가 신형 XC60을 두고 한 말이다.8년 만에 풀체인지 모델로 컴백한 신형 XC60이 전세
조회수 786 2017-10-19
오토데일리

전기차 소식

토요타, 미라이와는 차원이 다른 신형 연료전지차 내 놓는다.
[오토데일리 이상원기자] 토요타자동차의 미라이는 현대자동차의 투싼, 혼다 클레리티와 함께 현재 시판중인 연료전지차 3대 중 가장 앞서가는 차종이다.연료전지차 최
조회수 455 2017-10-20
오토데일리
폭스바겐, 산악 레이스용 고성능 전기차 도전
폭스바겐이 오는 2018년 6월 24일 미국 콜로라도에서 열리는 산악 랠리 파이크스 피스 인터내셔널 힐 클라임에 도전할 전기 레이싱카를 개발 중이라고 공식 발표
조회수 356 2017-10-20
오토헤럴드
볼보 전기 버스
스웨덴 볼보 그룹은 차세대 전기 버스인 볼보 '7900 일렉트릭'을 발표했다. 볼보 7900 일렉트릭은 저상 구조로 3개의 도어를 갖춘 길이 12m의 도심형
조회수 576 2017-10-19
글로벌오토뉴스

이런저런 생각, 자동차 칼럼

19명 사망한 타카타 에어백, 韓서 리콜 버티는 벤츠. GM, 어떻게 볼 것인가?
[오토데일리 이상원기자] 미국의 자동차 리콜 담당 정부기관인 고속도로교통안전국(NHTSA) 홈페이지 첫 머리에는 타카타에어백 리콜 정보 안내문이 올라와 있다.홈
조회수 312 2017-10-19
오토데일리
[심층분석]포드 익스플로러 일산화탄소 배기가스 유입, 2년 전 시작됐다
자동차 사상 초유(?)의 배기가스 유입으로 포드 익스플로러 SUV 140만대 무상수리를 진행하는 사건의 진상은 무엇일까. 익스플로러는 수입차 판매 1위 SUV로
조회수 628 2017-10-19
카가이

테크/팁 소식

진짜보다 진짜 같은 현대 N 2025 비전 GT 컨셉트
현대차 디자인 스튜디오가 가장 짜릿한 레이싱 컨셉트카를 공개했다. 실물은 아니다. 차세대 레이싱 시뮬레이션인 폴리포니 디지털(Polyphony Digital)에
조회수 838 2017-10-20
오토헤럴드
[아롱테크] 보기 좋은 대구경 휠의 치명적 단점
타이어와 자동차의 구동축을 연결해 주는 휠은 자동차 성능과 연비향상 등 기능적인 측면 뿐 아니라 자동차의 외관디자인을 완성시켜 주는 핵심적인 부품으로 떠오르고
조회수 962 2017-10-19
오토헤럴드
현대모비스, 파노라마 선루프 에어백 세계 최초 개발
현대모비스가 파노라마 선루프 에어백시스템을 세계 최초로 개발하는데 성공했다. 파노라마 선루프 에어백은 전복 사고 발생 시 승객의 신체가 선루프 장착 차량의 루프
조회수 507 2017-10-19
오토헤럴드
리스트광고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