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시승기] 스팅어, 제네시스와는 또 다른 색깔..가슴뛰게 만든 車

데일리카 조회 수1,921 등록일 2017.06.12
기아 스팅어


기자는 시승을 하고 나면 그 차에 대한 소감을 늘 메모로 남겨놓는다.

이후에 다른 차를 탈 때의 혼란을 방지하기 위함이고, 시승기를 작성할 때 참고하기 위해서다. 그러나 스팅어를 시승하고서는 메모를 남기는 데에 한참을 고민했다.

단도직입적으로 말한다면, 어떤 점이 구체적으로 좋았는지, 어떤 점이 불만이었는지 보다는 기아가 이런 차를 만들었다는 데에 대한 놀라움의 연속이었기 때문이다.

■ 전통적인 그란투리스모 연상케 하는 디자인 감각

스팅어는 전형적인 패스트백의 형태를 지니고 있다. 아우디 A7, 포르쉐 파나메라, 애스턴마틴 라피드 등에서 봤던 익숙한 스타일의 패스트백 세단 말이다.

그럼에도 어떤 차를 닮았다고 말하기는 어렵다. 오히려 측면부의 군더더기 없이 깔끔한 면 디자인은 1970년대의 고전적 GT의 모습을 연상케 한다.

기아 스팅어


낮게 설계된 루프 라인과 긴 휠베이스는 전통적인 고성능차의 비례를 보여준다. 시각적으로 아름답다고 느끼는 요소들은 전부 다 녹아난 것 같다는 느낌이다.

주름진 전면부 범퍼 형상과 보닛의 에어덕트 등은 에어로다이내믹 뿐 아니라 시각적 요소도 모두 고려된 것으로 보여진다. 고성능차를 연상케 하는 다양한 디자인 요소가 보여지지만, 공격적이고 거친 느낌보단 세련되고 역동적인 느낌이다.

인테리어는 항공기의 날개를 형상화해 직선으로 길게 뻗은 크래시패드가 인상적이다. 시인성을 높인 플로팅 타입의 디스플레이, 항공기 엔진을 연상케 하는 원형 에어벤트 등은 재밌는 디자인 포인트다.

스팅어는 전장 4830mm, 전폭 1870mm, 전고 1400mm, 휠베이스 2905mm의 차체 사이즈를 갖췄는데, 전장은 K5의 4855mm보다 26mm 작고, 휠베이스는 K7의 2855mm보다 60mm가 길다.

휠베이스가 K7보다 길게 세팅된 탓에 실내는 넉넉한 편이다. 본래 패스트백 스타일의 세단들은 2열 공간이 넉넉하지 못한 편인데, 2열 공간은 성인 남성이 앉기에도 부족함이 없거니와 헤드룸도 여유있다.

■ 운전의 재미 높여주는 다양한 사양..‘눈길’

기아 스팅어


스팅어에는 다양한 편의사양이 탑재되어 있지만, 주행 성능과 운전의 재미를 극대화하는 다양한 사양들이 단연 눈길을 모은다.

기아차의 승용 라인업에는 최초로 적용된 AWD 시스템이 대표적이며, 이밖에도 R-MDPS, 액티브 엔진사운드, 기계식 차동기어 제한장치(E-LSD), 런치컨트롤, 5가지 주행모드 등인데, 수입 고성능차에서 만나볼 수 있던 사양을 4000~5000만원대의 가격에 접할 수 있다는 건 스팅어의 메리트라고 할 수 있겠다.

R-MDPS 시스템은 일반적으로 적용되는 C-MDPS 타입보다 조향의 정확성과 응답성이 높다는 평가다. 톱니바퀴의 형태의 기어가 맞물려 작동하는 원리로, 벨트로 조향을 전달하는 C-MDPS 대비 조향성이 높은 편이다.

특히, 스팅어 3.3 모델에는 스티어링의 조향 각도에 따라 가변적으로 기어비를 조정하는 ‘가변 기어비 조향 시스템’이 적용됐는데, 이를 통해 다양한 환경에서의 원활한 스티어링 조향을 가능하게 한다.

기계식 차동기어 제한장치(M-LSD, Limited Slip Differential)’는 일반 주행 시의 핸들링 성능뿐만 아니라 눈길?빗길 등 미끄러운 노면에서의 구동력도 향상시키는 등 주행성능을 극대화했다. 이를 이용해 드리프트 주행도 가능케 한다는 점은 눈길을 끈다.

에코, 컴포트, 스포츠에 스마트, 커스텀 모드를 더한 5가지의 주행 모드는 환경에 따른 다양한 주행 모드를 지원하는데, 스마트 모드는 운전자의 주행 패턴을 판단해 스스로 에코, 컴포트, 스포츠 모드 주행을 결정하는 방식이다.

기아 스팅어


커스텀 모드는 서스펜션, 기어비, 스티어링 무게감, 엔진 반응 등을 모두 운전자의 성향에 맞게 설정하는 모드로, 이를 통해 다양한 조합으로 운전자의 기호에 따른 주행 스타일을 구현할 수 있다.

런치컨트롤은 출발 시 동력성능을 극대화 하는 역할을 한다. 차량이 급 가속할 때 바퀴에 지나친 미끄러짐이 발생하지 않으면서도 동력은 최대 수준으로 이끌어낼 수 있는 최적의 순간을 설정하는 기능으로, 동력 손실을 최소화하면서도 빠른 가속이 가능한 것이 특징이다.

■ 흠잡을 곳 없는 주행성능, 엔진 사운드는 아쉬워...

시승한 차량은 스팅어에서 가장 높은 출력을 발휘하는 3.3리터 람다 트윈터보 엔진을 탑재한 모델로, 최고출력 365마력, 52kg.m의 최대토크를 발휘한다.

AWD 시스템은 탑재되지 않은 후륜구동 모델이며, 8단 자동변속기와 19인치 미쉐린 파일럿스포츠4 타이어가 적용됐다.

기본적인 승차감은 단단한 편이다. 운전자를 들썩거리게 하는 딱딱한 승차감이라기 보단, 든든한 움직임을 예상케 하는 그런 느낌이다.

기아 스팅어


차체와 시트포지션 자체가 낮게 설계된 탓에 운전에 부담이 갈만도 하지만, 대시보드 패널도 낮게 설계된 탓에 보닛을 확인할 수 있을 정도로 시야 확보에는 불편함이 없다.

고회전대에 오래 머무르지 못하고 강제로 변속을 하던 기존의 기아차 변속기와는 다르게, 바늘을 튕겨내지 않고 끝까지 붙잡고 있는 모습이 제법 기특하다.

주행 모드를 스포츠로 설정한 뒤, 패들시프트를 통해 기어를 2~3단 정도 낮췄다. 4000~5000rpm 구간에 회전계가 위치하면, 엄지발가락 만으로도 넘치는 출력을 뽑아낼 수 있는 준비를 마친다.

기아차를 타면서 이런 느낌을 받았던 적이 있었을까, 가속 폐달에 점점 힘을 줘 나가면 스피커를 통해 출력되는 거친 엔진음과 함께 몸이 시트속으로 빨려들어간다.

가속은 거침없다. 초반, 중반, 후반을 나누는 게 의미가 없을 정도로 전 구간에서 빠르다. 방심하고 있다 보니 속도계는 어느덧 4시 방향을 가리키고 있었다.

코너링 성능은 기존의 기아차에서 경험해볼 수 없었던 느낌이다. 말만 고성능은 아니었다. 일반 세단을 주행하듯 스티어링을 조향하더라도 즉각적이고 내찌르는 느낌이 운전자를 자극한다.

기아 스팅어


무게 중심이 낮게 설계된 특성상 차체의 하중 이동은 안정적으로 느껴진다. 고속에서 코너에 진입하더라도 제법 자신감 있게 주행에 임할 수 있게 한다.

엔진 사운드는 불만이다. 높은 영역의 엔진 회전대를 적극적으로 사용하는 것과 달리, 스피커를 통해 인위적으로 송출되는 사운드는 어딘가 심심하다.

‘프리미엄 퍼포먼스 세단’을 구매한 소비자들은 이런 소리를 원할 것이라 생각하지 않는다. 스피커로 들을 땐 그럴싸한데, 밖에서 들을 땐 3리터급의 준대형 세단과 다를 바 없이 왱왱거린다. 다소 안쓰럽다.

물론 시끄러운 엔진 사운드를 모두가 원하지는 않을 것이다. 이런 점들을 감안해 가변배기 패키지를 옵션으로 제공하는 건 어떨까 하는 게 기자의 생각이다.

■ 시장이 기대하지도 않았지만, 그 어려운 걸 해낸 기아차

피터 슈라이어는 “스팅어는 기아차의 이미지를 뒤집을 차”라고 했고, 알버트 비어만은 “스팅어는 기아차의 꿈이자 새로운 도전”이라고 평가했다. 차를 타보기 전 이는 단순한 마케팅적 언어로 들렸지만, 시승을 끝낸 뒤 정말 그렇게 생각됐다.

기아 스팅어


그 누구도 기아에 이런 차를 바란 적도 없으며, 기대하지도 않았다. 기아는 그런 기대치도 않은 차를 시장에 소개했고, 어떤 의미로든 시장의 반응은 폭발적이다.

특히 가격에 대한 반응도 긍정적이다. 3500만~4880만원으로 책정된 가격은 스팅어의 분명한 강점이다. 국산차에선 준대형 세단 혹은 대형 SUV 외엔 선택지가 없다는 것, 수입차에선 이정도 차를 타려면 훨씬 많은 돈을 지불해야 한다는 점을 생각한다면 더욱 그렇다.

이렇게 가슴 뛰는 기아차가 있었을까, 개발에 참여한 기아차 임직원들에게도 스팅어는 제법 각별했을 것이다. 기아 GT 콘셉트를 그대로 양산화한 디자이너들의 자부심, 이런 고성능차를 가졌다는 것에 대한 엔지니어들의 자부심이 모두 느껴졌다.

기아의 고급차 라인업의 첫 번째 모델이라는 점에서도 큰 의미가 있으리라 본다. 럭셔리한 감각을 강조하는 제네시스보다는 퍼포먼스와 성능에 초점을 맞췄다는 점에서 제네시스와 충분한 차별점을 가졌다고 볼 수 있다.

좋은 차와 사고 싶은 차는 분명한 차이점을 지닌다는 게 기자의 생각이다. 그리고 이 차는 근래 시승해본 차 중 드물게도 정말 사고 싶은 차였다.

기아 스팅어 로고


클래스가 다른; 자동차 뉴스 채널 데일리카 http://www.dailycar.co.kr
본 기사를 이용하실 때는 출처를 밝히셔야 하며 기사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 관련기사 ]
혼다, 내년 전기차 2종 출시 게획..전기차 개발에 집중
박동훈 르노삼성 사장이 쏘나타 뉴라이즈를 보고 평가한 첫마디는?
폭스바겐, 2018 투아렉 예상 렌더링 공개..9월 데뷔 계획
현대모비스, 서산주행시험장 가동..최첨단 신기술 테스트
쉐보레, 소형 SUV ‘트랙스’ 가격 29만원 인하..시장 경쟁력 강화
만트럭버스가 공개한 2층 버스..유럽형 디자인 감각 ‘눈길’
테슬라, 보급형 전기차 ‘모델 3’..옵션이 단 ‘2개’뿐인 이유는?
  • 회사명
    기아
    모기업
    현대자동차그룹
    창립일
    1944년
    슬로건
    The Power to Surprise
  • 기아 기아 스팅어 종합정보
    2017.05 출시 준대형 07월 판매 : 1,040대
    휘발유, 경유 1998~3342cc 복합연비 8.4~14.8 ㎞/ℓ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핫클릭

BMW 신형 Z4 공개 임박…이단아의 귀환
BMW의 2인승 로드스터 Z4의 후속 모델이 공개된다. 세계 최대 클래식카 경진대회인 페블비치 콩쿠르 델레강스에서 공개될 신형 Z4는 3세대 모델로 국내에서는
조회수 2,655 2017-08-18
카가이
차세대 레인지로버 이보크 예상 렌더링..′벨라′와 디자인 공유(?)
랜드로버의 제 2세대 레인지로버 이보크가 2019년에 출시될 예정인 가운데, 신형 이보크가 ′벨라′의 스타일을 어느 정도 공유하는 것으로 알려져 주목된다. …
조회수 1,713 2017-08-18
데일리카
유명 메이커, 9월 프랑크푸르트모터쇼 대거 불참 계획..그 이유는?
유명 자동차 메이커들의 모터쇼 참가가 크게 줄고 있어 그 배경에 관심이 쏠린다. 해외 자동차 전문 매체 오토모티브뉴스는 15일(현지 시각) 내달 개최되는…
조회수 2,511 2017-08-17
데일리카

최신소식 모아보기 - 국내

[포토] 현대차 차세대 수소전기차 세계 최초 공개
현대차가 1회 충전 항속 거리 580km의 차세대 수소전기차를 17일 세계 최초로 공개했다. 차세대 수소연료차는 연료전지시스템 압력 가변 제어 기술 적용으로 차
조회수 2,298 2017-08-18
오토헤럴드
환경부, 전기차 및 PHEV 공용완속충전기 대폭 확대
환경부가 ‘전기차 충전인프라 설치·운영 지침’을 개정해 공용완속충전기 설치를 18일부터 대폭 확대한다고 밝혔다. 환경부는 전기차용 공공충전기를 차량 이동 중의
조회수 1,531 2017-08-18
오토헤럴드
한국닛산, 뉴 패스파인더 사전계약 돌입..가격은?
한국닛산은 7인승 대형 SUV 뉴 닛산 패스파인더의 사전계약에 돌입한다고 18일 밝혔다. 신형 패스파인더는 미국의 자동차 전문 평가기관 켈리블루북, 오토모…
조회수 6,692 2017-08-18
데일리카
카젬 신임사장은 한국지엠의 구원투수 맞나?
[오토데일리 이상원기자] 제너럴모터스(GM)가 한국 사업부문의 신임 사장을 선임했다. 이에 따라 현 제임스 김 사장의 자진 사퇴로 한국시장 철수 수순을 밟는 게
조회수 1,225 2017-08-18
오토데일리
월 3000대씩 팔리는 E클래스, 전 차종 몇 위일까?
지난해 풀 체인지 된 E클래스의 기세가 여전히 무섭다. 꾸준히 월간 판매량 3000대를 기록하며 큰 인기를 끌고 있다. 라이벌 BMW가 신형 5시리즈로 반격에
조회수 3,287 2017-08-18
카가이
디젤 규제 강화 본격화…日
국내 수입 자동차 시장의 판도가 경유차에서 친환경차로 넘어가고 있는 모양새다. 폭스바겐 사태 이후 경유차에 대한 시장의 신뢰도가 하락하면서 친환경차가 대안으로
조회수 2,281 2017-08-17
오토헤럴드
아무도 관심없던 볼보, 3년 만에 가장 잘나가는 수입차 브랜드로 변신
[오토데일리 이상원기자] 2011년까지만 해도 볼보자동차의 한국시장에서 연간 판매량은 겨우 1,480여 대. 월 140 대도 안 팔리는 그야말로 폐업 직전의 브
조회수 1,889 2017-08-17
오토데일리

최신소식 모아보기 - 해외

유럽을 겨냥한 중국 지리의 소형 SUV
옛 지엠대우 마티즈의 짝퉁차로 유명세를 탔던 중국 체리 자동차가 유럽 시장을 직접 겨냥한 소형 SUV를 오는 9월 열리는 2017 프랑크푸르트 모터쇼에 출품한다
조회수 1,425 2017-08-18
오토헤럴드
토요고무, 360도 카메라로 촬영한 GT-R 드리프트 영상 공개
일본 타이어업체 토요고무가 360도 카메라로 촬영한 GT-R 드리프트 영상을 공개했습니다. 영상은 GT-R 내부에 360도 카메라
조회수 360 2017-08-18
오토기어
중국 토종 지리(Geely), 상반기 영업이익 기아차 따라잡아
스웨덴의 볼보자동차를 인수한 중국 토종 자동차기업 지리자동차(Geely Auto))가 경영 실적과주가에서 절정의 상태를 보이고 있다.특히, 영업이익에서는 올 상
조회수 492 2017-08-18
오토데일리
닷지 바이퍼 단종... 26년의 역사 막내려
미국을 대표하는 스포츠카 중 하나인 닷지 '바이퍼'가 8월 17일 생산을 종료한 것으로 나타났다. 닷지 브랜드를 보유한 FCA그룹의 글로벌 디자인 담당 랄프 기
조회수 1,953 2017-08-18
글로벌오토뉴스
지리와 둥펑에게 퇴짜맞은 FCA의 행보는?
중국 자동차 매체 시나치처는 중국 완성차 업체 지리와 둥펑 자동차가 FCA를 인수하지 않을 계획이라고 17일 밝혔다. 최근 업계는 창청, 둥펑, 지리, 광저우차
조회수 372 2017-08-18
카가이
폭스바겐 신형 SUV
폭스바겐이 오는 8월 23일 독일에서 공개될 예정인 새로운 소형 SUV 'T-Roc'의 티저 영상을 공개했다. 영상을 통해 T-Roc의 외관 디자인과 실내 디
조회수 1,342 2017-08-17
글로벌오토뉴스
시대역행, 혼다 시빅 라인업에 디젤 엔진 장착
혼다가 전세계적인 디젤 퇴출 움직임에도 불구하고 신형 시빅 라인업에 디젤 모델을 추가한다고 밝혔다. 혼다 신형 시빅 디젤은 120마력의 출력을 내는 1.6ℓ i
조회수 1,117 2017-08-17
오토헤럴드
中 체리, 콤팩트 SUV로 유럽 시장 진출 계획..‘주목’
중국 체리자동차(奇瑞汽)가 유럽 시장 공략에 나설 계획이어서 주목된다. 중국 체리자동차는 16일(현지 시각) 내달 개최되는 2017 프랑크푸르트모터쇼에…
조회수 328 2017-08-17
데일리카

최신 시승기

[시승기]혼다 시빅, 소형 건담의 재침공은 성공할까?
혼다 코리아가 지난 6월 준중형 세단 시빅을 선보였다. 2015 도쿄 모터쇼에서 공개된 최신형으로 10세대다. 신형 시빅의 국내 진출은 상당히 늦었다. 글로벌
조회수 364 2017-08-18
카가이
고성능 쿠페의 교과서 - BMW M4 주행 성능편
이번 시승기의 주인공은 BMW M4입니다. BMW의 새로운 네이밍 정책에 따라 3시리즈에서 쿠페를 4시리즈로 분리했
조회수 187 2017-08-18
오토기어
다가옴을 만끽하는, 푸조 3008 GT
올해 초 서울모터쇼를 통해 화려하게 데뷔했던 푸조 3008 라인업에 2.0L 엔진을 탑재한 GT가 추가되면서 비로소 푸조 내에 제대로 된 준중형 SUV 라인업이
조회수 1,240 2017-08-17
글로벌오토뉴스

전기차 소식

제네시스 전기차 1회 충전 500km 이상 주행
제네시스의 첫 순수 전기차가 오는 2021년 출시된다. 이광국 부사장은 17일, 차세대 수소연료전지차 공개행사에서 외신 기자단과 가진 인터뷰에서 “2021년 1
조회수 4,116 2017-08-18
오토헤럴드
테슬라 ‘모델3’는 ‘도박’..신용기관 美 무디스 ‘우려’ 표명
미국의 신용평가기관 무디스가 테슬라의 ‘도박’에 우려를 표했다. 무디스는 14일(현지 시각) 미국 내 전기차 시장 점유율을 공개한 자료와 함께 테슬라가 발…
조회수 858 2017-08-17
데일리카

이런저런 생각, 자동차 칼럼

[별별차] 17만원 짜리
1914년 출시된 레드 버그(red bug)의 대당 가격은 가장 비싼 모델이 150달러에 불과했다. 당시 일반적인 자동차의 대당 가격은 1000달러 정도였고 대
조회수 415 2017-08-18
오토헤럴드
페라리 그늘에 감춰진 놀랄만한
[오토데일리 이상원기자] 수퍼카나 스포츠카하면 페라리나 포르쉐를 가장 먼저 떠올린다. 하지만 진정한 카 매니아 라면 페라리와 마세라티를 떼놓지 않는다.삼지창,
조회수 1,525 2017-08-17
오토데일리
노사관계 악화는
위기로 진단되는 한국 자동차 산업의 원인은 '과도한 인건비와 경직된 생산 대응 체체'로 시작된 노사관계의 악화에서 시작됐다는 지적이 나왔다. 한국
조회수 492 2017-08-17
오토헤럴드

단종/폐지/리콜 정보

푸조ㆍ시트로엥, 화재 발생 위험  1226대 리콜
한불모터스 푸조 및 시트로엥 모델에서 제작결함이 발견돼 자발적으로 리콜한다고 밝혔다. 푸조 308 2.0 Blue-HDi 등 5개 모델 1170대 및 시트로엥
조회수 235 2017-08-17
오토헤럴드
리스트광고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