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가치있는 도전 - 기아 스팅어 3.3 터보 GT AWD 시승기

글로벌오토뉴스 조회 수2,977 등록일 2017.06.09


기아 스팅어를 드디어 일반도로에서 만나볼 수 있었다. 기아차는 디트로이트 모터쇼 프레스 컨퍼런스를 하루 앞둔 1월 8일, 디트로이트 인근 러셀 인더스트리 센터에서 열린 프리뷰 행사에서 스팅어를 처음 공개하며 기아차의 글로벌 이미지를 쇄신할 핵심차량으로 내세웠다. 이후 서울모터쇼와 국내 신차발표 행사를 통해 소비자들의 관심을 모은 기아차 최초의 그란투리스모의 면면을 확인해 보았다.

스팅어의 출시에 앞서 방영된 광고에는 역동적인 드리프트를 펼치는 스팅어의 모습이 보였다. 기아 브랜드와 드리프트라는 두 단어의 조화가 어색하게 느껴질 만큼, 스팅어는 그동안 기아차에서 볼 수 없었던 파격을 추구하고 있다. 디자인과 성능 모든 면에서 그렇다. 흡사 스팅어를 통해 기아차의 이미지를 송두리째 바꾸고자하는 의지마저 느껴졌다. 글로벌 시장에서 우수한 제품 신뢰성과 저렴한 가격으로 승부해 온 기아차는 지금까지 보여주지 않았던 새로운 차량을 통해 갈 수 없었던 길을 걷기 시작했다. 이 도전이 성공한 다면 미국과 유럽산 차량에 독점되어 온 고급차 시장에 변화가 올지도 모른다.


시승에 앞서 진행된 프레젠테이션에서 알버트 비어만 현대기아차 고성능차 총괄 담당은 스팅어는 장거리 운전에 적합한 진정한 그란투리스모(GT)임을 강조했다. 그의 말은 스팅어의 성격을 쉽게 정의할 수 있게 한다. 진정한 그란투리스모의 조건은 고출력이나 화려한 디자인, 과격한 퍼포먼스, 또는 편안함과 우아함만으로 충족시킬 수 없다. 드라이빙을 즐기고, 열정을 이끌어내는 자동차가 진정한 그란투리스모라 불릴 수 있다.


스팅어의 시작은 2011년 프랑크푸르트 모터쇼로 거슬러 올라간다. 프랑크푸르트 모터쇼를 통해 공개된 기아 GT 컨셉의 많은 부분들이 거의 그대로 스팅어에 전해졌다는 점은 그만큼 스팅어의 디자인을 완성기키는데 많은 공을 들였다는 것을 의미한다. 현대차와 기아차 디자인의 차이도 이 부분에서 느껴진다. 현대차의 디자인이 최근 수년 간 그 방향성을 정하는데 오랜 시간을 허비하고 있는 반면, 기아차는 K시리즈 이후 자신만의 색깔을 완전히 정착시키고 있다.


스팅어는 전장 4,830mm, 전폭 1,870mm, 전고 1,400mm, 휠베이스 2,905mm으로 기아 K5보다도 전장이 25mm가 짧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전고는 k7대비 70mm가 낮아 오히려 차체가 커 보이는 효과를 갖는다. 경쟁 차종이라 할 수 있는 BMW 4시리즈 그란쿠페와 아우디 A5 스포츠백보다 전장, 전폭, 전고 모든 부분에서 크다는 점도 경쟁력이다.

측면부에서는 패스트백 스타일의 디자인이 날렵하고 강인한 인상을 만들고 있다. 벤츠 CLS나 BMW 6시리즈에서 보았던 패스트백(지붕에서 트렁크까지 이어지는 부분이 각이 지지 않고 완만하게 이어진 형태) 스타일을 보여주고 있지만, 트렁크의 끝부분 높이를 더 높여 좀 더 역동적으로 표현했다. 헤드램프에서 리어램프까지 곡선 없이 길게 뻣은 완만한 직선으로 표현한 점도 스포티함을 강조하고 있는 부분이다. 후면에서도 기아 GT 컨셉에서 보여 준 리어램프의 형상이 눈에 띈다. 컨셉과 달리 배기구도 2구에서 4구로 늘어나 어떤 방향에서도 강렬한 이미지를 보여주고 있다.


전체적인 디자인은 지금까지의 기아차에서는 보기 힘든 화려함이 두드러지지만 글로벌 시장에서라면 오히려 크게 부각되지는 않을 것으로 보인다. 특히, 일본메이커들이 선보였던 과도한 화려함 보다는 아우디와 메르세데스 벤츠, 재규어 등 유럽 자동차들이 보여주었던 분위기가 잘 반영되어 있다. 특히 인테리어에서 이러한 점을 느낄 수 있다. 인테리어 디자인은 미래 지향적 이라기보다는 잘 정돈된 라인과 훌륭한 질감의 소재들로 고급스러움과 스포티함이 공존하고 있다. 무엇보다 차체 크기가 크고 휠베이스도 길기 때문에 실내 공간은 아우디 A5 스포츠 백이나 BMW 4시리즈 그란 쿠페보다 넓다.

수평기조의 실내 공간은 외부의 화려함과는 달리 오히려 차분함 마저 느껴진다. 강렬한 외관과 간결한 내부가 묘한 매치를 이룬다. 외형처럼 실내도 화려한 디자인을 선보였다면 초기에 시선을 잡을 수는 있지만 시간이 지나면 오히려 지루함을 느끼게 된다. 일상생활에서의 용도가 더 중요한 만큼 실내는 단조롭게, 하지만 각 요소들이 조화를 이루는 것이 더욱 중요하다.


센터페시아 상단에는 9.2인치 디스플레이창이 위치해 있으며, 하단에는 3개의 송풍구가 위치해 있다. 메르세데스-벤츠의 송품구 형태와도 흡사해 보이지만, 항공기 엔진을 형상화한 디자인이라는 설명이다. 기어노브 하단에는 5개의 주행모드 (스마트, 에코, 노멀, 스포츠, 커스텀)를 선택할 수 있는 드라이브 모드 다이얼이 위치해 있으며, 넉넉한 크기의 컵홀더가 우측에 배치되어 있다. 이 부분은 좀더 폭을 좁혀 여유공간을 줄였다면 어땠을까 하는 생각이 든다. 스티어링휠 하단에는 붉은색으로 ‘GT’라는 이니셜이 새겨져 있다.


패스트백 스타일이지만 뒷좌석의 머리공간은 의외로 넉넉하다. 키 170cm의 기자가 앉아도 지붕까지 3~4cm 정도의 공간이 생긴다. 전장은 K5에 비해서도 짧지만 긴 휠베이스 (2,905mm)로 실내공간에 여유를 주고 있다. 하지만, 발이 놓이는 하부 공간은 다소 좁은 편. 트렁크 도어의 경우 후면 유리와 함께 열리는 형태로 그란투리스모로 불리는 장르의 차량들이 선보였던 형태이다. 트렁크 입구가 좁고 한껏 올라간 후미로 인해 입구의 높이 또한 높아졌지만 적재공간은 660리터로 여유가 있다.


화려한 디자인 만큼이나 궁금해지는 건 주행성능이다. 기아 스팅어는 출시 전부터 다이나믹한 주행성능을 강조해왔다. 출시 전부터 뉘르부르크링에서의 0-100km 가속 테스트 모습을 공개하며 주행성능에서 자신감을 보였기 때문이다. 3.3 트윈터보 GDI 모델의 경우 뉘르부르크링에서 0-100km 가속 시간 5.1초를 기록했다. 동급 엔진의 제네시스 G80보다 0.2초가 빠른 기록이다. 현재 판매되고 있는 기아차 가운데서도 가장 빠르다.

스티어링 휠 오른쪽에 위치한 엔진 시동 버튼을 누르자 터보 엔진에서 흘러나오는 으르렁 거리는 엔진음이 들려왔다. 국내 출시되는 스팅어의 엔진 사양은 엔진은 255마력의 2.0 터보 GDI엔진과 370마력의 3.3 트윈터보 GDI, 그리고 2.2 디젤 엔진 3가지로 구성된다. 특히 3.3 트윈터보 GDI 엔진의 경우 아우디와 BMW의 3.0리터 엔진보다 출력에서 앞선 성능을 보인다.


변속기는 8단 자동변속기만 선택할 수 있다. 국내 뿐만 아니라 수동변속기의 수요가 높은 유럽시장에서도 자동변속기 사양만 판매된다. 본격 스포츠카보다는 GT로서의 성격을 강조하고자 하는 모습이다.

플랫폼은 제네시스 G80의 플랫폼을 베이스로 하고 있지만 스팅어 전용의 셋팅이 더해져 전혀 다른 플랫폼으로 보아도 무방할 정도이다. 구동 방식은 기본적으로 후륜구동이지만, 전 트림에서 4륜구동 옵션을 선택할 수 있다. 후륜구동 차량의 경우 기계식 LSD가 적용되어 있으며, 4WD 모델의 경우 다이나믹 토크 벡터링 컨트롤이 적용되어 있다. 서스펜션은 프론트가 맥퍼슨 스트럿, 리어에는 5링크 방식. 3.3 터보 모델부터는 전자제어식 서스팬션이 적용되어 주행성능을 높이고 있다. 이번에 시승한 차량은 최고사양인 3.3 터보 GT 모델이다.


무엇보다 궁금했던 스포츠 모드로 전환하고 주행을 시작했다. 하지만, 처음에는 속도를 높이기 보단 미세한 엑셀워크에 어떻게 반응하는지를 살펴보면서 서서히 속도를 높여보았다. 선형으로 꾸준히 상승하는 속도계는 쉽사리 기세가 꺾이지 않았다. 하지만, 엔진 회전수의 상승보다는 속도계의 상승이 주춤한 모습도 눈에 띈다. 완만한 코너에 진입하면서 가속패달에 힘을 실었다. 비교적 빠른 속도로 진입했음에도 좌우롤이나 거동의 변화 없이 안정적으로 주행할 수 있었다.

전동 파워 스티어링의 정확도도 인상적이다. 노면의 피드백도 잘 전해지고 있으며, 자신감있게 코너를 공략할 수 있게 한다, 코너 출구에서 액셀을 밟으면 즉시 다운시프트가 일어났다. 기어 변속은 부드러운 편, 패들 시프트를 사용하면 변속 속도가 자동변속시보다 20% 빠르다는 설명이다. 실제 주행에서도 패들시프트을 적극 사용하는 것이 더 즐거운 주행으로 이어졌다. 국산차량 가운데 패들시프트를 이렇게 적극적으로 사용할 수 있는 차는 그동안 없었다.


가속성능 역시 만족스럽다. 370마력의 출력에서 나오는 힘은 운전자를 시트에 밀어넣기 충분한 가속성능을 보여 주었다. 브레이킹 역시 훌륭하다. 표준 장비되는 4 피스톤 브렘보제 캘리퍼의 제동력은 BMW와 아우디보다 좋다는 생각이 들 정도. 하지만, 감속이 미흡했던 탓인지 코너에서의 언더스티어로 인해 스태빌리티 컨트롤이 작동하는 경우도 있었다. 물론 이것은 차량의 특성을 파악하는 과정에서 벌이진 부분이기도 했다.

코너 앞에서 충분히 감속하고 좀 더 빨리 스로틀을 열자 토크 벡터링 시스템 덕분에 이전과 다른 코너링 성능이 발휘되었다. 다소 약한 언더스티어가 발생하기는 했지만, 일상적인 영역이라면 전혀 문제될 것이 없어 보인다. 오히려 아우디, BMW와 비교해도 손색이 없는 정도이다. 직선 코스에서는 한껏 속도를 높이자 박력있는 배기음이 밀려온다. 하지만, 음량 자체는 그리 크지 않다. 엔진음과 함께 가상의 엔진음이 더해져 박력을 높이고 있다는 설명이지만, 가상의 엔진음이 더해졌다고는 보기 어려울 정도의 울림이다.


국내 차량으로는 처음으로 론치컨트롤 기능도 탑재되었다. 3.3 터보 모델의 0-100km/h 가속시간 4.9초의 기록은 론치컨트롤을 통해서만 기록할 수 있다. 론치컨트롤을 사용하기 위해서는 주행모드는 스포츠로 변경하고 ESP 버튼을 3초간 누르면 준비완료. 이후, 브레이크 페달과 가속 페달을 동시에 밟은 후 브레이크 페달의 발을 떼면 운전자를 시트에 밀어붙이며 강력한 가속감을 느낄 수 있다.

결론적으로, 기아 스팅어는 진정한 스포츠 세단이라고 부를 수 있다. 디자인과 주행 성능에서 모두 높은 완성도를 보여주고 있다. 주행에 맞는 외형과 외형에 걸맞는 주행을 모두 충족시키고 있다. 뉘르부르크링에서 다듬었다는 점을 강조하고 있지만, 레이싱카처럼 속도만을 추구하는 것은 아니다. 스팅어는 어디까지나 어떤 도로에서도 동요하지 않는 주행성능을 실현하기 위해 뉘르부르크링에서 개발되었다는 사실이 중요하다.


하지만, 스팅어를 타면 탈수록 ‘이곳이 서킷이었다면...’하는 아쉬움이 더욱 간절해진다. 시승을 통해 체험한 스팅어의 스펙이나 섀시 성능은 서킷에서도 충분이 통용될 만한 수준이다. 물론 스팅어는 일상에서 드라이빙을 즐기기 위한 그란투리스모이며, 아우디 S4나 BMW M3와 같은 하드코어 모델과는 전혀 다르다.

스팅어는 개성있고 운전하기 즐겁다. 지금까지 이런 차 만들기는 BMW의 전문 분야였다. 그동안 꾸준히 독일 엔지니어와 디자이너를 영입해온 결과물이 제대로 구현되었다. 현대기아차 디자인 총괄인 피터 슈라이어는 지난 디트로이트 모터쇼에서 스팅어가 기아 브랜드의 이미지를 근본적으로 변화시킬 차량임을 강조했다. 변화는 하룻밤 사이에 일어나는 것이 아니다. 그러나 스팅어의 외형과 실내디자인, 완성도 높은 주행성능을 체험한 소비자는 분명 놀라게 될 것이다.

주요제원 기아 스팅어 3.3 터보 GT AWD

?크기

전장×전폭×전고 : 4830×1870×1400mm

휠베이스 : 2905mm

트레드 앞/: 1596/1619mm (19인치 타이어)

공차중량 : 1785kg

?엔진

배기량 : 3342cc

최고출력 : 370ps/6000rpm

최대토크 : 52.0kgm/1300~4500pm

?변속기

형식 : 8AT

?섀시

서스펜션 앞/: 듀얼 맥퍼슨 스트럿 / 멀티링크 (5-Link)

브레이크 앞/: V.디스크

스티어링 : & 피니언

타이어 앞/: 225/40ZR19/ 255/35ZR19

구동방식 : AWD

?성능

0100km/h 가속 :4.9

연비 : 8.4km/L(도심 7.4/ 고속 10.0)

이산화탄소 배출량 : 202g/km

?시판가격

4,880만원
<저작권자(c) 글로벌오토뉴스(www.global-auto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명
    기아
    모기업
    현대자동차그룹
    창립일
    1944년
    슬로건
    The Power to Surprise
  • 기아 기아 스팅어 종합정보
    2017.05 출시 중형 01월 판매 : 484대
    휘발유, 경유 1998~3342cc 복합연비 8.4~14.8 ㎞/ℓ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 kakao 2017.06.09
    인기가 대단하네요.. 사전예약부터 최고급 트림대수도 많고
    0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1

핫클릭

현대차, 가솔린 수요 높은 美서도 싼타페 디젤 투입 계획..왜?
현대차가 올해 북미 시장에 출시할 신형 싼타페에 디젤 라인업을 추가한다. 5인승 모델과 7인승 모델의 이름도 차별화를 둔다. 23일 해외 자동차 전문매체 …
조회수 1,383 2018-02-23
데일리카
‘스팅어 V8·초소형 CUV·픽업’ 생산할까..기아차의 향배는?
기아차가 스팅어에 새로운 버전을 추가하지 않을 것으로 전해져 주목된다. 또 기아차는 픽업트럭과 A세그먼트 CUV 시장 진출 계획도 현재까지는 없다는 입장이…
조회수 1,143 2018-02-23
데일리카
신형 싼타페, 휴머니즘으로 쏘렌토를 잡겠다
싼타페의 2017년은 치욕스러웠다. SUV 시장이 파죽지세로 성장 했는 데도 판매가 줄었고 가장 강력한 경쟁 모델 기아차 쏘렌토에도 한참을 미치지 못했다. 싼타
조회수 6,093 2018-02-22
오토헤럴드
제네시스가 공개할 SUV 콘셉트카..터닝 포인트란 이런 것!
제네시스 브랜드가 오는 4월 새로운 콘셉트카를 공개할 계획이어서 주목된다. 해외 IT 전문 매체 씨넷은 17일(현지 시각) 맨프레드 피츠제럴드(Manfred
조회수 3,980 2018-02-20
데일리카
폴크스바겐의 첫 복귀 작 신형 파사트 GT, 제품 경쟁력은 어느 정도?
[M 오토데일리 이상원기자] 독일 폴크스바겐이 한국시장 첫 복귀작으로 신형 파사트 GT를 내세웠다.판매중단 이전 폴크스바겐의 주력 모델은 소형 해치백 골프와 중
조회수 881 2018-02-20
오토데일리
[단독] 군산공장서 생산 결정됐던 ‘에퀴녹스’..수입 판매로 돌연 변경
한국지엠 노사는 올해 국내 시장에서 판매될 에퀴녹스를 군산공장에서 생산키로 합의했던 것으로 확인됐다. 그러나 한국지엠 경영진은 에퀴녹스를 수입해 판매…
조회수 3,496 2018-02-20
데일리카

최신소식 모아보기 - 국내

제네시스, 첫 美 브랜드 종합평가서 1위...기아 6위, 현대 12위
[M오토데일리 박상우 기자] 현대자동차의 고급브랜드 제네시스가 미국에서 최고의 자동차를 만드는 브랜드에 선정됐다.22일(현지시간) 미국 컨슈머리포트가 발표한 2
조회수 727 2018-02-23
오토데일리
캐딜락, 다니엘 헤니와 2018 에스컬레이드
캐딜락이 한층 업그레이드된 2018 에스컬레이드 판매에 맞춰 에스컬레이드 광고모델 다니엘 헤니와의 새로운 광고 캠페인을 공개했다.지난 1월 말부터 본격적인 판매
조회수 361 2018-02-23
오토헤럴드
호샤 前 한국지엠 회장의 미래 예측..당시 그가 우려했던 점은?
한국지엠이 최근 군산공장 폐쇄 결정을 내린 가운데, 세르지오 호샤 전 한국지엠 회장의 발언이 재조명받고 있다. 현재 한국지엠이 처한 다양한 악재들과 정확…
조회수 346 2018-02-23
데일리카
국토부, 현대 싼타페(DM) 등 42개 차종 5만3,719대 리콜
[M오토데일리 박상우 기자] 국토교통부는 현대자동차, 메르세데스 벤츠코리아 등 4개 업체에서 제작 또는 수입.판매한 자동차 총 42개 차종 5만3,719대에서
조회수 522 2018-02-22
오토데일리
현대차, 신형 싼타페 130대 동원한 신차발표회..그 의미는?
현대차의 신차발표회 스케일이 화제를 모았다. 단일 차종의 신차발표회로는 국내 최대 규모로 진행됐기 때문이다. 현대자동차는 21일 일산 킨텍스에서 싼타…
조회수 1,406 2018-02-22
데일리카
중국산 車  판매 중단 속출, 동풍 수입사 DFSK코리아도 파산 신청
[M오토데일리 이상원기자] 최근 몇 년간 중국산 자동차를 국내에 들여와 판매하는 수입사들이 우후죽순처럼 생겨나고 있으나 불과 2-3년 만에 판매를 중단하는 업체
조회수 1,599 2018-02-22
오토데일리

최신소식 모아보기 - 해외

노린재로 인해 뉴질랜드 수출이 막힌 일본 자동차들
자동차는 생산도 힘들지만 수출 역시 힘들다. 현지의 자동차 규정 또는 무역 규제 등으로 인해 수출이 금지되는 경우도 많다. 그러나 이번에 일본 자동차들이 겪고
조회수 249 2018-02-23
글로벌오토뉴스
볼보, 신형 V60 공개..SPA 플랫폼 기반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탑재
볼보가 21일(현지 시각) 2018년형 올-뉴 V60을 공식 공개했다. 지난 7년간 이어져 왔던 전작을 대체할 신형 V60은 XC60이나 V90과 동일한 볼보
조회수 673 2018-02-22
데일리카
롤스로이스가 브랜드 첫 SUV ‘컬리넌’에 도입한 세계 최초 기술은?
롤스로이스가 컬리넌에 새로운 개념의 시트를 세계 최초로 적용한다. 롤스로이스는 22일 브랜드 최초의 SUV ′컬리넌(Cullinan)′에 ‘뷰잉 스위트(Vie
조회수 1,376 2018-02-22
데일리카
벤츠, 제네바모터쇼서 4개 차종 세계 최초 공개 계획..‘주목’
벤츠가 ′2018 제네바모터쇼′에서 4개 차종을 세계 최초로 공개한다. 22일 메르세데스-벤츠에 따르면, 벤츠는 오는 3월 스위스 제네바에서 개막하는 ‘201
조회수 990 2018-02-22
데일리카
페라리, 신형 V8 스페셜 시리즈 모델 488 피스타 공개
[M오토데일리 박상우 기자] 이탈리아의 수퍼카 브랜드 페라리가 신형 V8 스페셜 시리즈 모델인 페라리 488 피스타(Pista)를 공개했다.페라리 488 피스타
조회수 405 2018-02-22
오토데일리
푸조, 신형 508 공개..세련된 디자인·첨단 기술로 무장
푸조의 신형 508이 공개됐다. 푸조는 21일(현지 시각) 신형 508의 공식 이미지를 온라인을 통해 선보였다. 차세대 푸조 508은 다음달 열리는 2018
조회수 2,996 2018-02-22
데일리카
4도어 메르세데스-AMG GT쿠페, 제네바 모터쇼 공개
메르세데스-벤츠가 오는 3월 개막하는 2018 제네바 모터쇼에서 새로운 디자인과 최신 기술이 적용된 다양한 신차를 월드 프리미어로 선보일 예정이다.메르세데스-벤
조회수 387 2018-02-22
오토헤럴드

최신 시승기

조용한 배려 - 현대 신형 싼타페 2.0 디젤 시승기
현대 신형 싼타페가 신차발표회와 미디어 시승회를 함께 개최하며 최초로 공개되었다. 지금까지의 진행된 시승회 가운데 가장 많았던 100여대의 시승차가 준비되었던
조회수 5,729 2018-02-22
글로벌오토뉴스
[시승기] 벤틀리 디자인 무장한 신형 싼타페..정숙성 탁월
“싼타페는 3200만원 모델이 가장 많이 팔릴 것으로 보인다. 첨단 기능을 맛보려면 3500만원 이상 지불해야 한다.” 21일 신형 싼타페 시승회에서 나온 Th
조회수 895 2018-02-22
카가이
[시승기] 꼬집어 단점을 찾기 쉽지 않은 SUV..현대차 신형 싼타페
“뭐...잘 팔리겠네” 지난 1월 현대모터스튜디오에서 가진 신형 싼타페의 프리뷰 행사에서는 다수의 기자들이 이러한 반응들을 보였다. 차량의 만듦새를 떠나…
조회수 1,347 2018-02-22
데일리카
페라리 GTC4 루쏘 시승기
페라리 GTC4 루쏘를 시승했다. 슈팅 브레이크 타입의 차체에 V형 12기통 자연흡기 엔진을 탑재하고 있다. 엔진이 앞쪽에 있고 네바퀴를 구동한다. 페라리의 차
조회수 276 2018-02-21
글로벌오토뉴스
2018 메르세데스 벤츠 S400d 4 매틱 L 시승기
메르세데스 벤츠 S400d를 시승했다. 2017 상하이 오토쇼를 통해 공개된 부분변경 모델로 파워트레인 혁신과 ADAS 기능 강화가 포인트다. 다시 부활한 직렬
조회수 363 2018-02-20
글로벌오토뉴스

전기차 소식

中 스타트업 ‘뤼츠’, 전기차 공개 계획..992마력의 압도적 ‘파워’
중국의 신생 자동차 브랜드가 무려 1000마력을 발휘하는 전기차를 선보일 계획이어서 주목된다. 중국 전기차 스타트업 뤼츠(, LVCHI Auto) 자동차는 다
조회수 333 2018-02-23
데일리카
전기차 충전시간 가솔린 만큼 빨라지나? 英 워릭대 해결책 발견
[M 오토데일리 이상원기자] 전기자동차의 보급이 급속도로 진행되고 있지만 여전히 가장 큰 걸림돌은 충전시간 문제다.현재 시판되고 있는 전기차 중 충전이 가장 빠
조회수 1,279 2018-02-22
오토데일리
S클래스·7시리즈 누른 테슬라 모델 S..럭셔리카도 이제 전기차 시대
테슬라 모델 S가 미국에 이어 유럽에서 경쟁 상대인 벤츠 S클래스와 BMW 7시리즈를 누르고 시장을 장악했다. 전기차가 럭셔리카 시장에서도 본격적인 트렌드로 …
조회수 5,553 2018-02-21
데일리카
캠시스, 전기차 디자인 출원 완료
캠시스는 자사 초소형 전기차 PM100의 판매가 내년으로 예정된 가운데 국내 및 중국에서 전기차 디자인 출원을 완료했다고 20일 밝혔다. 캠시스는 이번 출원을
조회수 741 2018-02-20
글로벌오토뉴스
폭스바겐, 전기차 디자인은 아이폰에서 영감(?)..키워드는 ‘단순함’
폭스바겐이 브랜드 전기차 라인업의 디자인 방향성을 밝혔다. 또 폭스바겐은 현재 애플의 제품을 면밀히 연구하고 있다고 전해 그 배경에 관심이 모아진다. …
조회수 541 2018-02-20
데일리카

이런저런 생각, 자동차 칼럼

모범생 토요타 캠리의 화려한 변신..매력 세 가지
도요타 캠리는 기존의 평범했던 디자인을 버리고 스포티하고 세련되게 등장하였다. 세계적인 사랑을 받고 있는 캠리의 롱-런은 2018년에도 이어질 것이라 예상된다.
조회수 146 2018-02-23
카가이
[임기상 칼럼] 차량 2부제 선택하느니..‘휴일차’ 제도가 바람직
지난 1990년대 초 본격적인 자가용 시대가 대중화되면서 정부와 대기업에서는 ‘승자가용 유지비’를 보조해 준 적이 있다. 자가용으로 편하게 출퇴근을 하도록 …
조회수 183 2018-02-23
데일리카
[하영선 칼럼] 안전성에는 지장 없었지만..머리 굽힌 혼다의 자세
혼다코리아가 최근 시빅과 어코드, CR-V 등에 녹이 발생한 것과 관련, 국내 고객 1만9000명에게 총 260억원 규모의 혜택을 지원키로 해 주목된다. 이는
조회수 230 2018-02-23
데일리카
[김필수 칼럼] 美 트럼프 정부의 경제 압박..한국 정부의 방향성은?
미국 트럼프 정부의 압박이 점차 심해지고 있다. 가전제품에 이어 철강제품이 규제를 받으면서 국내 경제에 심각한 주름살을 주기 시작했다고 할 수 있다. 최근…
조회수 128 2018-02-22
데일리카
[김필수 칼럼] 한국지엠이 전기차 볼트EV를 군산공장서 생산한다면...
한국GM의 철수설이 다시 부상하고 있다. 수년간 이 문제는 지속적으로 화두였고 글로벌 경영을 하는 미국 GM의 이번 구조조정 대상자가 한국GM으로 부상하고 있…
조회수 1,010 2018-02-21
데일리카
[분석] 한국시장에 다시 도전장 던진..폭스바겐 파사트 GT
디젤게이트로 한국시장에서 판매가 중단됐던 폭스바겐이 파사트 GT를 통해 재도전에 나서고 있어 주목된다. 파사트는 폭스바겐의 대표적인 중형 세단으로 …
조회수 663 2018-02-21
데일리카

테크/팁 소식

메르세데스와 히어, 정밀 HD 라이브 맵 공동 개발
다임러와 디지털지도 제작 기업인 히어 (HERE)는 고정밀 "HD 라이브 맵'을 공동 개발하고 메르세데스-벤츠의 자율주행 차량에 탑재한다고 발표했다. 고정밀 디
조회수 50 2018-02-23
글로벌오토뉴스
후방 안전 첨단 장치, 후진 사고 78% 감소
자동차 후방에 적용되는 각종 센서와 카메라 그리고 비상 제동과 같은 첨단 안전 장치가 최대 78%의 사고 저감에 기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대부분의 완성
조회수 299 2018-02-23
오토헤럴드
‘미래 이동성’ 가장 앞선 아우디, 놀랄 만 한 혁신적 자율주행 기술은?
[M 오토데일리 이상원기자] 자동차업체들이 미래 이동성 즉, 자율주행과 커넥티드 기술 확보에 사활을 걸고 있다.아우디를 포함한 폴크스바겐그룹과 다임러 벤츠, 일
조회수 134 2018-02-22
오토데일리
2번 이상 걸린 음주 운전자 별도 관리해야
운전면허를 취득하고 음주운전에 처음 적발되기 까지는 평균 650일이 걸렸지만 이후 재 위반은 536일, 420일, 129일로 짧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대형 교통
조회수 203 2018-02-20
오토헤럴드
리스트광고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