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i30, 해치백의 가능성을 보여준 의외의 발견

오토헤럴드 조회 수3,401 등록일 2017.05.18
 

지독하게 안 팔리는 모델로 알고 있지만 i30는 유럽에서 대박을 친 해치백이다. 유럽에서만 작년 6만 대 넘게 팔았다. 우리나라가 해치백의 무덤이라는 오랜 공식도 깨지고 있다. 4월 기준, i30의 누적 판매는 지난 한 해 2400여 대의 절반이 넘는 1400여 대를 기록했다. 

스타 아이유와 유인나의 디스커버리즈 아이유인나 광고가 먹혔다는 얘기, 자동차 소비문화가 실용적 가치와 경제성으로 초점이 맞춰지고 있기 때문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신중하기로 유명한 르노가 해치백 클리오를 우리 시장에 던져 놓기로 한 것도 시장의 변화와 여건으로 봤을 때 생존 가능성이 크다는 계산에서다. 작고 실용적인 것에 주목하는 젊은 층의 트렌드 변화가 소형 SUV 그리고 해치백에 대한 관심과 시장 확장 가능성을 보여주고 있는 것이다.

최장수 해치백 전용 모델...가솔린보다 '클린' 

 

i30는 국산 최초의 해치백 전용 모델이다. 이전까지는 세단을 베이스로 한 변종이 전부였다. 생명력도 길다. 2007년 처음 출시돼 3세대를 거쳐 10년 동안 해치백의 무덤이라는 시장에서 질긴 생명력을 이어왔다. 누가 뭐래도 그만한 가치가 있다는 방증이다.

지난해 9월 3세대 i30의 1.4, 1.6 터보 라인업은 경험했다. 넘치는 힘을 여유 있게 받아들이는 단단한 하체, 준대형 세단이 부럽지 않은 풍부한 사양이 기억에 남는다. 시승차는 1582cc 디젤 1.6 엔진을 올린 모델이다. 수도권 미세먼지의 유발원으로 디젤차가 지목되고 있지만 가솔린보다 깨끗하다는 ‘유로6’ 기준에 대응한 엔진이다.

1.6 디젤의 CO2 배출량은 107g으로 가솔린 1.6의 144g/km, 1.4의 127g/km보다 현저하게 낮다. 그러면서도 미세먼지의 공적으로 불리는 것은 엄청난 비용을 들여 디젤차의 환경규제에 대응한 제조사 처지에서 보면 억울해도 보통 억울한 일이 아니다.

세계 3대 어워드, iF가 인정한 디자인

 

전형적인 2박스 해치백 타입을 가진 i30의 외관은 비전문가들이 좋다 나쁘다를 거론할 대상이 아니다. 세계 3대 디자인상 가운데 하나인 2017 iF 디자인 어워드에서 자동차 부문 최고 영예인 수송 디자인 본상을 받아서다. 세계 최고의 디자인 전문가들이 ‘최고’로 평가한 스타일을 우리가 왈가왈부할 일은 아니다.

해치백 하면 가장 먼저 떠오르는 모델이 폭스바겐 골프다. 극도로 간결한 디자인을 가진 골프와 다르게 i30는 후드와 측면, 그리고 테일게이트에 캐릭터 라인과 볼륨을 많이 사용해 화려한 스타일을 뽐낸다. 따라서 좋고 나쁘고가 아닌 이런 차이로 호불호를 가리면 될 일이다.

전면부는 범퍼 보닛 그리고 측면 사이드 패널 일부까지 하나의 패널로 구성된 아일랜드 후드 파팅 라인, 매시 그릴, 풀 LED 헤드램프가 보인다. 번호판을 좀 내려서 캐스 케이팅 그릴이 시원하게 노출됐으면 하는 아쉬움이 남는다. 측면은 측면 차대까지 세단의 루프, 벨트 라인이 사용됐고 뒤쪽 차대는 SUV처럼 각을 세워놨다.

좁아 보이는데도 트렁크 용량을 395ℓ나 확보한 것도 뒤쪽 차대의 구조가 한몫을 한다. 6:4 그리고 전체 폴딩이 가능한 2열 시트를 젖히면 더 많은 공간이 확보된다. 다양한 컬러가 운영되고 익스테리어와 인테리어, 컨비니언스, 스마트 기기 등을 선호도에 맞춰서 소프트 튜닝이 가능한 것도 i30의 경쟁력이다.

준대형급 사양, 치솟는 가격은 부담 

 
 
 

실내는 센터페시아의 위, 아래 폭을 좁게 만들고 센터 디스플레이를 플로팅 타입으로 만들어 놨다. 쾌적하고 잘 정돈되고 작은 자투리 공간까지 활용하려는 의도다. 시승차는 에어벤트와 시트 스티치 등 빨간색으로 포인트를 줬다. 젊은층, 특히 여성의 취향을 저격하는 구성이다.

놀랍도록 많은 사양이 적용됐다. 콘솔에는 스마트폰 무선 충전기가 보이고 외부에서 스마트키로 윈도 글라스를 닫을 수 있는가 하면 사각지대 감지 시스템, 시트와 스티어링 휠 열선, 오토 홀드 기능이 있는 전동식 파킹 브레이크에 전후방 주차 보조 시스템, 전동 조절 시트, 긴급제동에 어드밴스드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과 차선유지 시스템이 포함된 현대 스마트 센스까지 적용됐다.

천정에는 파노라마 선루프가 하늘을 열고 있다. 기본 2490만 원(프리미엄)의 i30 1.6 디젤 프리미엄에 이런 사양을 모두 작용하면 2700만 원대로 치솟는다. 그러나 2170만 원짜리 스마트에 내비게이션(90만 원)만 추가해도 사양 충족도는 충분하다. 또 터보로 구성된 가솔린 라인업보다 1.4 스타일을 제외하면 더 저렴하다.

끈기있고 민첩한 상승력과 핸들링 

 

1.6 디젤 엔진은 최고 출력 136마력, 최대 토크는 30.6kg.m, 복합 기준 17.3km/리터의 연비 제원을 갖고 있다. 골프 2.0 TDI의 최고 출력은 148마력, 최대 토크는 32.6kg.m이니까 배기량 차이를 계산하면 수준급 성능 제원이다.

디젤차답지 않게 시동을 걸고 출발, 속도를 높이는 과정이 조용하고 부드럽다. 정지해 있을 때, 저속, 경사로에서 디젤차 특유의 엔진 진동 소음이 들리기는 하지만 속도가 올라가면 가솔린 엔진하고 구분이 어려울 정도로 조용하다.

정지상태에서 시속 100km 도달에는 9초대 초반과 중반을 오락가락했다.  1750에서 시작해 2500rpm까지 이어지는 토크 밴드는 끈기있게 속도를 올려준다. 급가속을 하면 4000rpm까지 게이가 상승하고 첫 번째 시프트업이 이뤄진다. 다시 상승한 rpm이 3000rpm으로 떨어지면서 3단으로 포지션하고 4단에서 시속 100km를 찍는다.

 

저단에서 고속영역에 접근하고 시속 100km에서도 엔진회전수가 1700~1800rpm을 유지한다. 따라서 경쾌한 가속의 재미와 함께 시내 주행에서도 16km/ℓ대를 유지하는 연비가 만족스럽다. 스포츠 모드는 액셀러레이터를 살짝만 밟아도 기분 좋게 반응하는 재미가 있다.

또 하나 놀라운 것이 핸들링인데요. 속도에 맞춰서 조향력을 제어하고 후륜에 멀티링크 서스펜션을 달아놔서 차체 놀림은 대단히 민첩하고 정직합니다. 또 하나 놀라운 것이 핸들링, 속도에 맞춰서 조향력을 제어하고 후륜에 멀티링크 서스펜션을 달아놔서 차체 놀림까지 대단히 민첩하고 또 정직하다. 반면 ESC의 개입이 너무 빨라 고속의 코너링 진입 전 균형이 무너지는 일이 잦았다.

무시하면 큰일 나는 7단 DCT의 '경고'

 

i30는 공통으로 7단 DCT 그리고 디젤 모델에는 신호대기나 정차했을 때 시동이 꺼지고 가속페달을 다시 밟으면 시동이 걸리는 ISG가 적용된다. 이 가운데 듀얼클러치는 가속 응답성과 연료 효율성을 높이지만, 특별한 관리가 필요하다.

반복적인 급출발과 급가속은 변속기 과열로 이어져 고장의 원인이 된다. i30는 친절하게 ‘열 좀 식혀라’라는 경고를 소리와 클러스터에 표시해 준다. 이걸 무시하고 계속 주행을 하면 심각한 고장으로 이어진다. 차를 세우고 변속기 냉각이 완료됐다는 메시지가 나올 때까지 기다려야 한다.

언덕길에서 가속 페달을 밟고 정지 상태를 유지하는 것도 절대 금물이다. 일반적인 자동변속기와 다르게 시동을 걸거나 출발할 때 약간 다른 특성이 나타날 수 있다는 것도 참고해야 한다.

<총평> 

 

성급한 판단일지 알 수 없지만 자동차 소비문화는 바뀌고 있다. 소형 SUV가 불티나게 팔리는 것만 봐도 과시용보다는 효율성, 경제성을 우선하는 소비 패턴이 자리를 잡아 가고 있다는 것을 알 수 있다.

따라서 해치백 또는 왜건 시장이 과거 매번 그랬던 거처럼 죽만 쑤는 일은 더 없을 것으로 보인다. 아직은 더디지만, 성장 가능성은 충분한 만큼, 실용성과 재미가 있는 해치백의 장점을 알리는 데 노력하면 시장은 넓어질 여지가 크다.



ⓒ 오토헤럴드(http://www.autoherald.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회사명
    현대
    모기업
    현대자동차그룹
    창립일
    1967년
    슬로건
    New Thinking New Possibilities
  • 현대 현대 i30 종합정보
    2016.09 출시 준중형 10월 판매 : 279대
    휘발유 1353~1591cc 복합연비 11.4~13.0 ㎞/ℓ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 danawa 2017.05.21
    너나 마니 사라.ㅡㅡ.
    0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 danawa 2017.05.22
    디젤이 CO2땜에 규제받는게 아닌데 CO2드립으루 디젤쉴드질이네. 기레기 색희
    1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1

핫클릭

쉐보레 볼트EV, 2018년 판매 마감
쉐보레(Chevrolet)가 11월 20일 전기차 볼트EV(Bolt EV)의 올해 국내 도입 물량에 대한 판매를 공식 완료하고, 2019년형 볼트EV 계약 준비
조회수 354 2018-11-20
글로벌오토뉴스
인피니티, QX30 사전계약 개시..가격은 4360만~4810만원
인피니티코리아는 20일 전국 인피니티 전시장을 통해 QX30의 사전계약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QX30은 올해 부산모터쇼 당시 인피니티가 밝힌 SUV 라인업 확
조회수 1,018 2018-11-20
데일리카
[오토포토]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가 5세대 부분변경모델로 연내 출시를 앞둔 콤팩트 세단 '더 뉴 C 클래스'를 16일 인천 파라다이스 시티 호텔에서 국내서 처
조회수 1,160 2018-11-19
오토헤럴드
쉐보레 말리부, 새 모델에 ‘10 에어백’ 적용
쉐보레가 26일 사전계약에 돌입하는 신형 말리부(Malibu)에 동급 최초로 10개 에어백을 탑재하며 또 한번 국산 중형세단의 안전 기준을 제시한다. 신형 말리
조회수 1,542 2018-11-19
글로벌오토뉴스
소리소문없이 출시, BMW 소형 SUV
이달 초 본격적인 국내 판매가 시작된 BMW의 소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뉴 X2'는 BMW SUV 라인업 'X 시리즈'에
조회수 2,506 2018-11-19
오토헤럴드

최신소식 모아보기 - 국내

현대자동차, 팰리세이드에
현대자동차는 곧 출시될 대형 SUV, 팰리세이드에 새롭게 장착될 '스노우 모드' 실험 영상을 자사 미디어 채널인 HMG TV와 공식 SNS를 통해 20일 공개했
조회수 217 2018-11-20
글로벌오토뉴스
쌍용차 티볼리 테스트카, 서울 도심에서 포착..그 정체는?
주행 테스트를 실시하고 있는 쌍용차 티볼리가 서울 도심에서 포착됐다. 20일 데일리카는 쌍용자동차 티볼리 시험주행 차량이 서울 양천구 인근 한 주택가에…
조회수 443 2018-11-20
데일리카
사납금 없는 ‘마카롱 택시’ 12월 시동..카풀 논란속 ‘눈길’
새로운 택시 서비스가 론칭된다. 사납금 없이 기사를 월급제로 고용한다는 점은 눈길을 끈다. 20일 택시 기반의 모빌리티 서비스 제공업체 KST모빌리티(KSTM
조회수 573 2018-11-20
데일리카
자동차업계, 단체로 ‘힘들어 죽겠다’ 하소연..속 사정은?
자동차업계가 정부에 내수 활성화와 부품업체 금융지원을 요청했다. 완성차 업체들의 모임인 한국자동차산업협회와 부품사 업체들의 모임인 한국자동차산업협동…
조회수 751 2018-11-19
데일리카
수입 상용차, 10월 총 343대 신규 등록..볼보트럭 1위
한국수입자동차협회(KAIDA)는 지난 10월 수입 상용차 신규등록대수가 343대로 집계됐다고 19일 밝혔다. 브랜드별 등록 대수는 볼보트럭이 137대로 가장
조회수 148 2018-11-19
데일리카

최신소식 모아보기 - 해외

람보르기니, 레이싱 SUV ′우르스 ST-X 콘셉트′ 공개..카리스마 ′작렬′
람보르기니가 19일(현지시각) 브랜드 최초의 레이싱 전용 SUV ′우르스 ST-X 콘셉트′를 공개해 주목된다. 공도가 아닌 트랙기반으로 탄생한 우르스 ST-X
조회수 177 2018-11-20
데일리카
[스파이샷] 메르세데스 벤츠 E 클래스 페이스리프트
메르세데스 벤츠 E 클래스 페이스리프트 모델이 포착됐다. 페이스리프트 모델인 만큼 전면과 후면의 디자인 변경이 주를 이룰 것으로 보이지만, 흥미로운 것은 테일램
조회수 326 2018-11-19
글로벌오토뉴스
2018 LA모터쇼 - 토요타 코롤라 하이브리드
토요타는 2018 LA모터쇼에서 신형 코롤라 하이브리드를 공개한다고 발표했다. 코롤라 최초의 하이브리드 모델이다. 토요타는 현재 미국에서 5개 차종의 하이브리드
조회수 301 2018-11-19
글로벌오토뉴스
순발력 최고, BMW 330e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공개
BMW가 신형 3시리즈(G20)의 고성능 버전 M340i를 선보인데 이어 친환경 모델 330e 플러그인 하이브리드를 최근 공개하며 3시리즈 제품군을 점차 넓혀가
조회수 510 2018-11-19
오토헤럴드

최신 시승기

2019 토요타 시에나 7인승 시승기
토요타의 미니밴 시에나 2019년형을 시승했다. 현행 시에나는 2011년 데뷔해 2015년 부분 변경 모델을 선 보인데 이어 2017년에는 파워트레인을 업그레이
조회수 2,888 2018-11-16
글로벌오토뉴스
[시승기] ‘보스’가 음악으로 디자인한 감성 SUV..르노삼성 ‘QM6 GDe’
르노삼성이 최근 QM6 GDe를 대상으로 시티 드라이빙 스쿨&씨네마라는 이색 행사를 펼쳤다. 이는 국내 고객을 대상으로 한 체험마케팅이라는 점에서 주목을
조회수 1,095 2018-11-15
데일리카
[시승기] ‘뭔가 보여주는’ 북유럽 SUV 트리오..볼보 XC레인지
‘물 들어올 때 노 젓는다’라는 말이 딱 볼보를 두고 하는 말인 것 같다. 가격대와 차급을 떠난, 모든 세그먼트에서 SUV가 득세하고 있고, 그런 와중에 볼보
조회수 2,203 2018-11-14
데일리카

전기차 소식

테슬라, 중국에서 모델 3 주문 시작
세계 최대 전기차 업체 테슬라가 중국에서 콤팩트 세단 '모델 3'의 주문을 받기 시작했다. 실제 고객 인도는 이르면 내년 3월부터 시행될 것으로
조회수 266 2018-11-20
오토헤럴드
폭스바겐, 獨 내 3개 공장 전기차 생산체계로 전환..1조5천억 투자
폭스바겐이 기존의 공장 세 곳을 전기차 생산 시설로 전환한다고 밝혀 주목된다. 16일 폭스바겐에 따르면, 엠덴, 하노버, 츠비카우 공장 등 세 개의 생산 시…
조회수 150 2018-11-19
데일리카
현대차 미국법인, 코나 일렉트릭 공급 확대 요구..그 배경은 ?
미국 캘리포니아주에서 시범 운영중인 ZEV 정책에 따라 현대차 북미법인이 코나 일렉트릭의 공급 확대를 요구하고 나섰다. 16일 미국 자동차 전문 매체 워즈…
조회수 432 2018-11-19
데일리카

이런저런 생각, 자동차 칼럼

[김필수 칼럼] 엠블럼·패밀리룩에 대한 기대감..기아차의 숙제는?
기아차는 현대차 그룹에 합병되었으나 독자적인 디자인 철학을 가지고 독립적인 역할에 노력하여 왔다. 같은 차종의 경우 동일 플랫폼을 이용하지만 겉으로는 …
조회수 193 2018-11-20
데일리카
[기자수첩] 재난 수준 미세먼지, 주범 놓친 저감 대책
오늘도 미세먼지는 '나쁨' 수준이다. 미세먼지보다 더 나쁜 '초미세먼지'도 내륙을 중심으로 '나쁨' 수준이다. 미세먼
조회수 256 2018-11-19
오토헤럴드
현대 에쿠스의 디자인 변화
국산 최고급승용차의 타이틀을 지닌 EQ900의 시작은 1999년에 일본 미쯔비시와 공동개발로 등장한 각진 디자인의 에쿠스(EQUUS) 였다. 물론 지금은 3세대
조회수 1,611 2018-11-19
글로벌오토뉴스

테크/팁 소식

유류세 인하, 국제유가 하락.. 2주째 유가 하락
정부의 유류세 인하와 함께 국제유가까지 하락하고 있지만, 아직 유류세 인하가 모두 반영되지 않은 주유소는 33%인 것으로 나타났다. 주유소 종합정보 모바일 앱
조회수 163 2018-11-20
글로벌오토뉴스
기아차가 당장 버려야 할 것
현대차 그룹에 합병이 된 이후 기아차는 독자적인 디자인 철학과 역할을 갖기 위해 노력했다. 같은 차급이나 차종이 같은 플랫폼을 공유하면서도 전혀 다른 색깔과 특
조회수 389 2018-11-19
오토헤럴드
운전자 10명 중 4명
미국인 10명 중 4명은 자동차 업체에서 공지하는 반자율주행 시스템의 명칭으로 인해 해당 기능이 완전자율주행이 가능한 것으로 잘못 인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다
조회수 154 2018-11-19
오토헤럴드
리스트광고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