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일본보다 시장 3배 작은 한국, 벤츠·BMW는 더 많이 팔린다?

오토데일리 조회 수3,763 등록일 2017.05.17

우리나라 소비자들의 자동차 구입 성향이 매우 편향적인 것으로 조사됐다. 사진은 실용적인 신형 5시리즈 투어링(웨건) 모델로 우리나라와 도로 및 라이프스타일이 비슷한 일본 및 유럽에서 큰 인기를 끄는 자동차 바디 형태 중 하나다. 반면, 국내는 웨건의 무덤이라 불리우며 전혀 판매가 이뤄지지 않고 있다.

[오토데일리 이병주기자] 지난달 BMW 코리아가 6,334대의 판매고를 기록하며 국내 수입차 판매 브랜드 중 가장 높은 성과를 거뒀다.

BMW 코리아는 지난달 뿐만 아니라 꾸준히 메르세데스 벤츠와 수입차 판매 1,2위 각축을 벌이고 있다.

지난달 브랜드로는 BMW가 1위를 차지했지만, 차종 별로는 메르세데스 벤츠 E클래스가 가장 많이 팔렸다.

베스트셀러 E220d는 인기가 없는 일부 브랜드의 전체 판매량을 뛰어넘는 수준인 818대를 기록했다. E클래스의 또다른 인기 라인업 E220d 4매틱도 702대나 팔리며 4위를 차지, 지난달 수입차 차종별 판매량 1위부터 5위 안에 E클래스만 두 모델이 이름을 올렸다.

지난해는 차량 평균 가격이 8천 만원 이상에 달하는 영국 랜드로버가 1만 대가 넘는 판매량을 기록하며 새로운 수입차 강자로 떠오르기도 했다.

프리미엄 SUV 전문 브랜드인 랜드로버의 지난해 기록은 상대적으로 가격이 낮은 일본차 브랜드 토요타, 혼다보다 많은 판매량이며, 닛산과 닛산의 고급 브랜드 인피티니를 모두 합친 것보다 더 많은 판매량이다. 토요타의 고급 브랜드 렉서스보다도 더 많이 팔렸다.

한국인의 고급차, 큰 차 사랑은 유별나다. 자신의 소득 및 형편, 라이프스타일과는 상관없이 차를 구매하는 성향이 강하다. 

우스갯소리로 차량 가격의 대부분은 엠블럼 값이란 말이 나올 정도다. 과거 중형 이상의 큰 세단에 높은 수요가 몰리던 것이 지금은 수입차로 이동하고 있는 추세다. 

일부 국산차 모델은 국내 시장에 한 해 별도의 전용 엠블럼을 적용, 고급화 전략을 구사하기도 한다. 

차 값이 저렴하고 유지비가 뛰어난 경차, 소형차 등은 좀처럼 시장이 성장하지 않고 있다.

값이 가장 저렴한 경차 모델들의 경우 백 만원이 넘는 김치냉장고, 건조기 등을 사은품으로 내걸어 지금의 판매량을 겨우 유지하는 상태다.

반면, 차 값이 세 네배가 더 비싼 준대형 세단 신형 그랜저는 프로모션이 전혀 없음에도 출시부터 꾸준히 1만 대 이상 팔려나가고 있다.

현대차는 소형차 엑센트를 단종, 좀더 비싸고 큰 SUV로 대체할 예정이다. 엑센트는 우리나라에서만 인기없는 것이기 때문에 생산까지 중단하진 않는다. 현재 신모델이 준비중으로 곧 러시아 및 캐나다 등지로 수출될 예정이다. 당연히 국내에선 판매되지 않을 예정이다.

우리나라의 연간 자동차 판매량은 국산 브랜드 및 수입 브랜드를 모두 합쳐 150~180만 대 수준이다. 자동차 강국인 일본은 세계 3위 규모로 약 500만 대를 자랑한다. 한국 대비 약 3배 정도 내수 시장이 더 크다.

일본은 11개의 자국 완성차 업체가 있다. 우리나라의 경우 외자계포함 5개의 국산 완성차 업체가 각축을 벌인다. 

인구 차이가 약 2배 가량 벌어지기 때문에 내수시장 규모 차이는 당연히 생길 수 밖에 없다. 반면, 자국 완성차를 제외한 수입차 시장 규모는 별반 차이가 나지 않는다. 

올해 1월부터 4월까지 수입차 판매량을 살펴보면 우리나라는 7만 5,017대를, 일본은 9만 6,877대를 판매했다. 일본 수입차 시장이 약 2만 대 가량 더 팔렸다.

2017년은 아직 현재진행 중으로 격차가 얼마나 벌어질지 모른다. 지난해의 경우 우리나라는 22만 5,279대, 일본은 28만 4,471대를 기록, 6만 대가 조금 안되는 차이를 보였다. 비율로 따지면 일본은 5.6%, 우리나라는 12.2% 정도다.

우리나라와 일본 모두 선호하는 자동차 국가는 독일이다. 우리나라의 벤츠·BMW 사랑 못지 않게 일본 또한, 벤츠와 BMW를 선호한다. 뿐만 아니라 아우디, 폴크스바겐 등이 큰 인기를 끌고 있다.

하지만, 일본은 보다 실용적이고 가격대비 성능이 뛰어난 모델과 브랜드를 선호하는 반면, 우리나라는 아직까지 고급차, 큰 차를 찾는 성향이 강하다.

올해 1월부터 4월까지 일본 수입차 판매량을 살펴보면, 메르세데스 벤츠가 2만 1,365대로 1위를 기록 중이며, BMW는 1만 5,818대로 3위를 기록했다.

현재 국내서는 판매가 중지된 폴크스바겐과 아우디가 일본서 각각 1만 5,937대, 8,495대를 달성하며 2위와 4위에 랭크됐다.

우리나라의 경우 같은 기간 메르세데스 벤츠가 2만 4,877대, BMW가 1만 8,115대 판매되며 일본보다 더 많이 팔렸다. 메르세데스 벤츠와 BMW는 국내 수입차 시장 규모가 일본보다 더 작음에도 유일하게 더 많이 팔린 수입차 브랜드다.

고급 SUV 랜드로버의 경우 일본은 1,080대를 기록했다. 이는 지난 3월 우리나라 한 달치 랜드로버 판매량(1,062) 정도다. 국내서 랜드로버는 2,885대 판매고를 기록 중이다.

메르세데스 벤츠와 BMW를 제외한 나머지 순위 경쟁에서도 우리나라와 일본은 극명한 차이를 보인다. 일본은 5위 미니(7,895대)를 시작으로, 볼보(5,027대), 지프(3,112대), 포르쉐(2,309대), 르노(2,860대), 푸조(2,565대), 피아트(2,075대) 등이 순위를 이었다. 

각각 특색있고 실용적인 유럽차들이 편향되지 않고 고르게 인기를 끌었으며, 우리나라에서 큰 인기를 끌고 있는 미국차 브랜드 포드(134대)와 영국 랜드로버 등은 초라한 성적을 거두고 있다.

같은 기간 동안 국내서 미니 3,053대, 볼보 2,223대, 지프 1,979대, 포르쉐 933대, 푸조 1,137대, 피아트 933대가 판매됐다. 

올해 국내서 판매된 6만 대의 수입차 중 절반이 넘는 숫자가 메르세데스 벤츠, BMW에 치중된 것이다.

이런 유별난 소비 형태가 2.0 디젤 엔진이 탑재된 5천 만원 이상 8천 만원 이하 수입차에만 몰려있는 것도 이상하다. 

차량가격 2억 원 이상의 슈퍼카(럭셔리카)는 오히려 일본이 판매량을 압도한다. 

1월부터 3월까지 국내서 롤스로이스 20대, 벤틀리 4대, 페라리 24대, 람보르기니 19대, 맥라렌 11대, 애스턴마틴 21대가 판매됐다.

일본은 같은 기간 롤스로이스 63대, 벤틀리 78대, 페라리 176대, 람보르기니 143대, 맥라렌 41대, 애스턴마틴 88대가 판매됐고, 가장 빠른 양산차로 유명한 프랑스 부가티의 시론도 일본 시장에서 한 대가 출고됐다.

일본도 독일차가 많이 판매되지만 5시리즈, E클래스 등 특정 모델에만 판매량이 집중돼 있지 않다. C클래스, B클래스 등 적당한 크기의 모델들도 많은 판매량을 달성 중이며, 바디 형태도 세단 뿐만 아니라 실용적인 웨건까지 많은 사랑을 받는다.

대당 가격이 2억 원에 달하는 메르세데스 AMG S63이 일개 브랜드 판매량과 맞먹을 정도로 많이 판매되는 것과 같은 기형 현상은 없다.

우리나라의 이와같은 특정 차량 편애 현상은 소비 심리 뿐만 아니라, 업체들의 가격 정책까지 포함돼 있어 뾰족한 대안을 찾기 어려워 보인다.



ⓒ 오토데일리(http://www.auto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 kakao 2017.05.17
    동감한 내용중에 자신의 소득 및 형편 라이프스타일과는 상관없이 차를 구매하는 성향이 강한게 카푸어등 문제가 나오는듯 해요
    0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 danawa 2017.05.17
    자동차 = 체면 이라고 생각 하는 사람이 많은거도 있지만 국내제조사 문제도 있다고 생각함.
    소나타 제일 싼거랑 제일 비싼거 가격 두배 차이남.
    내수용이랑 수출용이랑 다른 차라고 할 정도니...
    리콜도 내수 차별이고...
    돈 있으면 국산차 안사지...,
    6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 naver 2017.05.18
    내가 절대 로그인도안하고 댓글도안다는데
    이건 공감이 13568913배가서 로그인하고댓글담.
    레알 이게 팩트임 진심.
    체면 가오 자세 부심이랍시고 끌고다니는 사람이 있는반면 그중에 국산차의 불신이 있어서 외제타는사람도 많음 레알 팩트 나포함ㅎ
    0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 danawa 2017.05.17
    일단 성향부터 다르죠
    일본은 무조건 차량을 구매할때 차고지가 의무적으로
    있어야합니다.큰차를 수용할만큼 주차장을 겸비할 집에
    살려고 하니 비싸고 그래서 레이같은 박스카 경차가 더 많은이유죠
    일본애들이 절대 검소해서 그런거 아닙니다.
    그리고 의외로 국산차 자부심이 많은것도 한몫합니다
    0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 danawa 2017.05.18
    영감쟁이들이 큰집큰집하다가 요즘은 실용성있는집 찾는 젊은양반들이 많아지듯이 자동차 문화도 영감쟁이들이 큰차큰차 해서 다 버려놨음. 차 덩치만 생각하고 제일 기본으로 봐야할 엔진 변속기는 신경도 안씀 엔진-변속기-새시-하체-브레이크-에어로다이나믹-껍데기모양 순서로 차를 고르는게 맞을뜻. 뭐 허세의 나라에서는 당연 껍데기가 우선이것지만... 빈수레가 요란하다고 특히 보급형 2천cc 딸딸이 그것도 새거 못사서 중고사는놈들 주제파악 못하고 운전 겁나더럽게 하고 폼이란 폼은 다잡고 운전함 ㅋㅋㅋㅋ
    0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 naver 2017.05.18
    자동차뿐이겠습니까^^~ 돈있으면 좋은거먹고 좋은옷입고 좋은집살고 싶지않을까요?
    돈있어도 절약만하다 저세상가면 얼마나 서글프겠습까?
    2천cc딸딸이 중고도 능력없으면 못끌고다닙니다~
    각자의 삶의 방식을 존중해줘야합니다..무조건 나무랄수는없죠...
    내가 애완견 싫어한다고해서 개키우는분들 욕할수는없지않나요?
    애완견키우는것도 돈엄청들어갑니다^^
    0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 daum 2017.05.18
    이분 상당히 꽈배기네요
    0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1

핫클릭

프리미엄 브랜드 DS, DS 7 크로스백과 함께 국내 상륙
프랑스의 프리미엄 브랜드 DS 오토모빌이 플래그십 SUV 모델 ‘DS 7 크로스백’과 함께 드디어 다음 달 8일 국내에 상륙한다.1955년 선보인 최초의 DS
조회수 67 10:18
오토헤럴드
한국지엠, 머슬카 쉐보레 ‘더 뉴 카마로 SS’ 사전계약 실시.. 가격은?
한국지엠이 더 뉴 카마로 SS를 내놨다. 한국지엠(사장 카허 카젬)은 13일 경기도 용인 스피드웨이에서 더 뉴 카마로 SS(The New Camaro SS)를
조회수 799 2018-12-13
데일리카
혼다, 굿 대디를 위한 전천후 대형 SUV ‘뉴 파일럿’ 출시
혼다코리아가 전천후 대형 SUV 뉴 파일럿을 출시한다고 13일 밝혔다. 혼다 SUV 라인업의 맏형인 파일럿은 온 가족이 일상 생활뿐만 아니라 아웃도어 라이프스타
조회수 1,181 2018-12-13
오토헤럴드

최신소식 모아보기 - 국내

르노 브랜드, 2018 웹어워드 자동차 분야 대상 수상
르노 브랜드 홈페이지가 13일 사단법인 한국인터넷전문가협회가 주최하는 ‘2018 웹어워드코리아’에서 자동차 분야 대상을 수상했다. 르노 브랜드 홈페이지는 201
조회수 44 10:18
오토헤럴드
현대차
현대자동차가 13일(미국 현지시간 기준) 미국의 자동차 전문 미디어 ‘워즈오토’가 선정하는 ‘2019 세계 10대 엔진’에 넥쏘의 수소전기 파워트레인과 코나 일
조회수 71 10:19
오토헤럴드
기아차, 3세대 쏘울 펫네임
국내 고객들의 삶을 활기차게 해줄 기아차 ‘쏘울 부스터’의 출격이 임박했다. 기아자동차는 13일(목) 지난 2018 LA 오토쇼에서 첫 선을 보인 3세대 쏘울
조회수 722 2018-12-13
글로벌오토뉴스
맥라렌, 600LT 국내 론칭
맥라렌의 공식 수입원인 맥라렌 서울이 13일 오전 10시 30분, 서울 영등포구 문래동에 위치한 대선제분에서 ‘600LT 론칭 미디어 데이’ 행사를 열었다. 맥
조회수 156 2018-12-13
글로벌오토뉴스
럭셔리 하이 퍼포먼스카 추구하는 마세라티..수입차 시장서 ‘약진’
최근 국내 수입차 시장에서 럭셔리카에 대한 소비자들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이탈리아의 하이 퍼포먼스 브랜드 마세라티의 약진이 눈에 띈다. 13…
조회수 153 2018-12-13
데일리카

최신소식 모아보기 - 해외

토요타와 BMW의 콜라보레이션 신형 수프라 사진 유출
지난 여름 영국에서 개막한 굿우드 페스티벌 오브 스피드 이벤트를 통해 데뷔했던 신형 수프라가 위장막이 전혀 없는 전면부 장면이 포착됐다. 위장을 한 채로 굿우드
조회수 301 2018-12-13
오토헤럴드
2018 LA 모터쇼 - 알칸타라, 알칸타라 채택한 새로운 차량 모델 공개
알칸타라는 2018 LA 오토쇼에서 포르쉐와 BMW 등 글로벌 자동차 브랜드들이 차량 내부의 소재로 알칸타라를 채택했다고 13일 밝혔다. 또한, 전기차 전문 제
조회수 150 2018-12-13
글로벌오토뉴스
아우디, 더 커진 ‘A4 아반트‘ 주행 테스트 포착..출시 일정은?
2019년 데뷔를 준비중인 아우디 A4 아반트의 주행 테스트 장면이 포착돼 주목된다. 10일(현지시각) 영국의 자동차매체 오토익스프레스는 혹한기 테스트 중인…
조회수 718 2018-12-11
데일리카
포르쉐, 신형 마칸 S 공개
포르쉐가 강력한 성능의 신형 마칸 S(The new Macan S)를 새롭게 선보이며, 자사 콤팩트 SUV 세그먼트 라인을 더욱 확장한다. 2014년 첫 선을
조회수 697 2018-12-11
글로벌오토뉴스

최신 시승기

모던 아메리칸 - 쉐보레 카마로 SS 시승기
쉐보레 카마로 SS를 시승하기 위해 AMG 스피드웨이를 찾은 이른 아침. 함박눈이 쏟아지고 있다. 트랙주행은 어렵다는 말에 짧은 탄식이 흐른다. 일반도로와 AM
조회수 37 09:43
글로벌오토뉴스
코지하우스 - 현대 팰리세이드 2.2 디젤 시승기
현대차 SUV 라인업의 맏형인 팰리세이드가 출시되었다. 현대차는 용인의 한 스튜디오에서 신차발표회와 함께 온로도와 오프로드를 함께 체험할 수 있는 시승행사를 개
조회수 508 2018-12-12
글로벌오토뉴스
현대차 팰리세이드 솔직 평가
과거 '베라크루즈'를 생각하거나 수입 프리미엄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을 감안하고 현대자동차의 대형 SUV '팰리세이드(PALISADE)
조회수 369 2018-12-12
오토헤럴드
2019 제네시스 G70 3.3T HTRAC 시승기
제네시스의 G70 2019년형 모델을 시승했다. 세계 최초로 3D 클러스터를 도입하고 다이내믹 AWD 시스템을 채용하는 등 상품성을 향상시킨 것이 포인트다. 그
조회수 1,276 2018-12-12
글로벌오토뉴스

전기차 소식

폭발적으로 증가하는 전기차 시장..이젠 전기차 시대!
올해 전기차 보급 대수는 3만대를 상회하며 지난 7년 동안 보급된 누적 대수를 뛰어 넘을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본격적인 전기차 시대가 개막됐다는 얘기다. …
조회수 33 09:46
데일리카
[전기차 상식] PHEV(?) FCEV(?)..그 종류도 다양한 전기차의 세계
전기를 동력원으로 사용하는 자동차들이 많아졌다. 순수 전기만으로 움직이는 자동차가 있는 반면, 내연기관을 보조하거나 그 반대의 역할을 하는 자동차도 존…
조회수 905 2018-12-12
데일리카
테슬라, 람보르기니보다 빠른
올 가을 국내서 처음으로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모델 X'의 본격적인 고객 인도를 실시한 테슬라코리아가 모델 X 100D와 75D에 이어 최
조회수 2,977 2018-12-10
오토헤럴드
폭스바겐 ID R, 뉘르부르크링 전기차 기록 수립에 도전
진보적인 기술을 담은 레이스카의 경쟁은 자동차 기술 개발결과를 대중에게 알리고 시판차의 신뢰를 쌓는 데 여전히 중요한 덕목이다.폭스바겐의 전기차 기술의 총아인
조회수 138 2018-12-10
오토헤럴드

이런저런 생각, 자동차 칼럼

[김흥곤 칼럼] 중고차 시장, 품질은 좋은데 낮은 가격대..왜?
12월 중고차 시장은 중고차 가치를 가장 많이 떨어뜨리는 연식변경 영향으로 대부분의 중고차가격이 하락된다. 여기에 중고차 구매에 관심을 가졌던 소비자…
조회수 65 10:07
데일리카
[TV 데일리카] 눈길 모은 ‘카마로’ 1~6세대..역시 근육질의 ‘머슬카’
한국지엠은 13일 경기도 용인 스피드웨이에서 더 뉴 카마로 SS를 공개했다. 스피드웨이에서는 특히 1967년 처음으로 생산된 카마로 1세대를 비롯해 6세대에 이
조회수 355 2018-12-13
데일리카
[칼럼] 130년의 자동차 생태계를 바꿀 현대차 수소 전략
이론이 있지만, 자동차의 역사는 1886년 칼 벤츠의 모터바겐을 시작으로 본다. 그가 만든 내연기관의 원리로 132년이 지난 오늘까지 전 세계에 13억대 이상의
조회수 144 2018-12-12
오토헤럴드

테크/팁 소식

아우디, 자율주행 이후
아우디가 '2019 CES'를 통해 차량용 최신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을 공개한다. 해당 시스템은 향후 선보일 e-트론 SUV에 탑재될 것으로 알려졌
조회수 41 09:45
오토헤럴드
2019 CES  아우디, 새로운 카 엔터테인먼트 기술 공개 예정
내년 1월에 미국 라스베가스에서 개최되는 CES에서 아우디는 자동차 내부를 놀이공원으로 바꾸는 기술을 선보일 예정이다. 완전히 새로운 도로용 엔터테인먼트 형식과
조회수 108 2018-12-13
글로벌오토뉴스
차량용 디스플레이 그리고 클러스터의 변화
과거의 자동차에는 디스플레이라는 개념이 없었다. 대부분의 정보는 바늘을 통해서 움직이는 아날로그 방식의 계기반을 통해 운전자에게 전달했고, 목적지까지 가는 길은
조회수 171 2018-12-13
글로벌오토뉴스
현대차, 울산시와 수소에너지산업 및 수소전기차 확대를 위한 상호협력 MOU 체결
현대차와 울산시가 발전용 수소연료전지 실증 사업을 통해 수소사회 구현에 박차를 가한다. 현대자동차와 울산광역시, 울산테크노파크는 13일(목) 울산광역시청에서 ‘
조회수 81 2018-12-13
글로벌오토뉴스
리스트광고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