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일본보다 시장 3배 작은 한국, 벤츠·BMW는 더 많이 팔린다?

오토데일리 조회 수3,379 등록일 2017.05.17

우리나라 소비자들의 자동차 구입 성향이 매우 편향적인 것으로 조사됐다. 사진은 실용적인 신형 5시리즈 투어링(웨건) 모델로 우리나라와 도로 및 라이프스타일이 비슷한 일본 및 유럽에서 큰 인기를 끄는 자동차 바디 형태 중 하나다. 반면, 국내는 웨건의 무덤이라 불리우며 전혀 판매가 이뤄지지 않고 있다.

[오토데일리 이병주기자] 지난달 BMW 코리아가 6,334대의 판매고를 기록하며 국내 수입차 판매 브랜드 중 가장 높은 성과를 거뒀다.

BMW 코리아는 지난달 뿐만 아니라 꾸준히 메르세데스 벤츠와 수입차 판매 1,2위 각축을 벌이고 있다.

지난달 브랜드로는 BMW가 1위를 차지했지만, 차종 별로는 메르세데스 벤츠 E클래스가 가장 많이 팔렸다.

베스트셀러 E220d는 인기가 없는 일부 브랜드의 전체 판매량을 뛰어넘는 수준인 818대를 기록했다. E클래스의 또다른 인기 라인업 E220d 4매틱도 702대나 팔리며 4위를 차지, 지난달 수입차 차종별 판매량 1위부터 5위 안에 E클래스만 두 모델이 이름을 올렸다.

지난해는 차량 평균 가격이 8천 만원 이상에 달하는 영국 랜드로버가 1만 대가 넘는 판매량을 기록하며 새로운 수입차 강자로 떠오르기도 했다.

프리미엄 SUV 전문 브랜드인 랜드로버의 지난해 기록은 상대적으로 가격이 낮은 일본차 브랜드 토요타, 혼다보다 많은 판매량이며, 닛산과 닛산의 고급 브랜드 인피티니를 모두 합친 것보다 더 많은 판매량이다. 토요타의 고급 브랜드 렉서스보다도 더 많이 팔렸다.

한국인의 고급차, 큰 차 사랑은 유별나다. 자신의 소득 및 형편, 라이프스타일과는 상관없이 차를 구매하는 성향이 강하다. 

우스갯소리로 차량 가격의 대부분은 엠블럼 값이란 말이 나올 정도다. 과거 중형 이상의 큰 세단에 높은 수요가 몰리던 것이 지금은 수입차로 이동하고 있는 추세다. 

일부 국산차 모델은 국내 시장에 한 해 별도의 전용 엠블럼을 적용, 고급화 전략을 구사하기도 한다. 

차 값이 저렴하고 유지비가 뛰어난 경차, 소형차 등은 좀처럼 시장이 성장하지 않고 있다.

값이 가장 저렴한 경차 모델들의 경우 백 만원이 넘는 김치냉장고, 건조기 등을 사은품으로 내걸어 지금의 판매량을 겨우 유지하는 상태다.

반면, 차 값이 세 네배가 더 비싼 준대형 세단 신형 그랜저는 프로모션이 전혀 없음에도 출시부터 꾸준히 1만 대 이상 팔려나가고 있다.

현대차는 소형차 엑센트를 단종, 좀더 비싸고 큰 SUV로 대체할 예정이다. 엑센트는 우리나라에서만 인기없는 것이기 때문에 생산까지 중단하진 않는다. 현재 신모델이 준비중으로 곧 러시아 및 캐나다 등지로 수출될 예정이다. 당연히 국내에선 판매되지 않을 예정이다.

우리나라의 연간 자동차 판매량은 국산 브랜드 및 수입 브랜드를 모두 합쳐 150~180만 대 수준이다. 자동차 강국인 일본은 세계 3위 규모로 약 500만 대를 자랑한다. 한국 대비 약 3배 정도 내수 시장이 더 크다.

일본은 11개의 자국 완성차 업체가 있다. 우리나라의 경우 외자계포함 5개의 국산 완성차 업체가 각축을 벌인다. 

인구 차이가 약 2배 가량 벌어지기 때문에 내수시장 규모 차이는 당연히 생길 수 밖에 없다. 반면, 자국 완성차를 제외한 수입차 시장 규모는 별반 차이가 나지 않는다. 

올해 1월부터 4월까지 수입차 판매량을 살펴보면 우리나라는 7만 5,017대를, 일본은 9만 6,877대를 판매했다. 일본 수입차 시장이 약 2만 대 가량 더 팔렸다.

2017년은 아직 현재진행 중으로 격차가 얼마나 벌어질지 모른다. 지난해의 경우 우리나라는 22만 5,279대, 일본은 28만 4,471대를 기록, 6만 대가 조금 안되는 차이를 보였다. 비율로 따지면 일본은 5.6%, 우리나라는 12.2% 정도다.

우리나라와 일본 모두 선호하는 자동차 국가는 독일이다. 우리나라의 벤츠·BMW 사랑 못지 않게 일본 또한, 벤츠와 BMW를 선호한다. 뿐만 아니라 아우디, 폴크스바겐 등이 큰 인기를 끌고 있다.

하지만, 일본은 보다 실용적이고 가격대비 성능이 뛰어난 모델과 브랜드를 선호하는 반면, 우리나라는 아직까지 고급차, 큰 차를 찾는 성향이 강하다.

올해 1월부터 4월까지 일본 수입차 판매량을 살펴보면, 메르세데스 벤츠가 2만 1,365대로 1위를 기록 중이며, BMW는 1만 5,818대로 3위를 기록했다.

현재 국내서는 판매가 중지된 폴크스바겐과 아우디가 일본서 각각 1만 5,937대, 8,495대를 달성하며 2위와 4위에 랭크됐다.

우리나라의 경우 같은 기간 메르세데스 벤츠가 2만 4,877대, BMW가 1만 8,115대 판매되며 일본보다 더 많이 팔렸다. 메르세데스 벤츠와 BMW는 국내 수입차 시장 규모가 일본보다 더 작음에도 유일하게 더 많이 팔린 수입차 브랜드다.

고급 SUV 랜드로버의 경우 일본은 1,080대를 기록했다. 이는 지난 3월 우리나라 한 달치 랜드로버 판매량(1,062) 정도다. 국내서 랜드로버는 2,885대 판매고를 기록 중이다.

메르세데스 벤츠와 BMW를 제외한 나머지 순위 경쟁에서도 우리나라와 일본은 극명한 차이를 보인다. 일본은 5위 미니(7,895대)를 시작으로, 볼보(5,027대), 지프(3,112대), 포르쉐(2,309대), 르노(2,860대), 푸조(2,565대), 피아트(2,075대) 등이 순위를 이었다. 

각각 특색있고 실용적인 유럽차들이 편향되지 않고 고르게 인기를 끌었으며, 우리나라에서 큰 인기를 끌고 있는 미국차 브랜드 포드(134대)와 영국 랜드로버 등은 초라한 성적을 거두고 있다.

같은 기간 동안 국내서 미니 3,053대, 볼보 2,223대, 지프 1,979대, 포르쉐 933대, 푸조 1,137대, 피아트 933대가 판매됐다. 

올해 국내서 판매된 6만 대의 수입차 중 절반이 넘는 숫자가 메르세데스 벤츠, BMW에 치중된 것이다.

이런 유별난 소비 형태가 2.0 디젤 엔진이 탑재된 5천 만원 이상 8천 만원 이하 수입차에만 몰려있는 것도 이상하다. 

차량가격 2억 원 이상의 슈퍼카(럭셔리카)는 오히려 일본이 판매량을 압도한다. 

1월부터 3월까지 국내서 롤스로이스 20대, 벤틀리 4대, 페라리 24대, 람보르기니 19대, 맥라렌 11대, 애스턴마틴 21대가 판매됐다.

일본은 같은 기간 롤스로이스 63대, 벤틀리 78대, 페라리 176대, 람보르기니 143대, 맥라렌 41대, 애스턴마틴 88대가 판매됐고, 가장 빠른 양산차로 유명한 프랑스 부가티의 시론도 일본 시장에서 한 대가 출고됐다.

일본도 독일차가 많이 판매되지만 5시리즈, E클래스 등 특정 모델에만 판매량이 집중돼 있지 않다. C클래스, B클래스 등 적당한 크기의 모델들도 많은 판매량을 달성 중이며, 바디 형태도 세단 뿐만 아니라 실용적인 웨건까지 많은 사랑을 받는다.

대당 가격이 2억 원에 달하는 메르세데스 AMG S63이 일개 브랜드 판매량과 맞먹을 정도로 많이 판매되는 것과 같은 기형 현상은 없다.

우리나라의 이와같은 특정 차량 편애 현상은 소비 심리 뿐만 아니라, 업체들의 가격 정책까지 포함돼 있어 뾰족한 대안을 찾기 어려워 보인다.



ⓒ 오토데일리(http://www.auto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 kakao 2017.05.17
    동감한 내용중에 자신의 소득 및 형편 라이프스타일과는 상관없이 차를 구매하는 성향이 강한게 카푸어등 문제가 나오는듯 해요
    0
  • danawa 2017.05.17
    자동차 = 체면 이라고 생각 하는 사람이 많은거도 있지만 국내제조사 문제도 있다고 생각함.
    소나타 제일 싼거랑 제일 비싼거 가격 두배 차이남.
    내수용이랑 수출용이랑 다른 차라고 할 정도니...
    리콜도 내수 차별이고...
    돈 있으면 국산차 안사지...,
    6
  • naver 2017.05.18
    내가 절대 로그인도안하고 댓글도안다는데
    이건 공감이 13568913배가서 로그인하고댓글담.
    레알 이게 팩트임 진심.
    체면 가오 자세 부심이랍시고 끌고다니는 사람이 있는반면 그중에 국산차의 불신이 있어서 외제타는사람도 많음 레알 팩트 나포함ㅎ
    0
  • danawa 2017.05.17
    일단 성향부터 다르죠
    일본은 무조건 차량을 구매할때 차고지가 의무적으로
    있어야합니다.큰차를 수용할만큼 주차장을 겸비할 집에
    살려고 하니 비싸고 그래서 레이같은 박스카 경차가 더 많은이유죠
    일본애들이 절대 검소해서 그런거 아닙니다.
    그리고 의외로 국산차 자부심이 많은것도 한몫합니다
    0
  • danawa 2017.05.18
    영감쟁이들이 큰집큰집하다가 요즘은 실용성있는집 찾는 젊은양반들이 많아지듯이 자동차 문화도 영감쟁이들이 큰차큰차 해서 다 버려놨음. 차 덩치만 생각하고 제일 기본으로 봐야할 엔진 변속기는 신경도 안씀 엔진-변속기-새시-하체-브레이크-에어로다이나믹-껍데기모양 순서로 차를 고르는게 맞을뜻. 뭐 허세의 나라에서는 당연 껍데기가 우선이것지만... 빈수레가 요란하다고 특히 보급형 2천cc 딸딸이 그것도 새거 못사서 중고사는놈들 주제파악 못하고 운전 겁나더럽게 하고 폼이란 폼은 다잡고 운전함 ㅋㅋㅋㅋ
    0
  • naver 2017.05.18
    자동차뿐이겠습니까^^~ 돈있으면 좋은거먹고 좋은옷입고 좋은집살고 싶지않을까요?
    돈있어도 절약만하다 저세상가면 얼마나 서글프겠습까?
    2천cc딸딸이 중고도 능력없으면 못끌고다닙니다~
    각자의 삶의 방식을 존중해줘야합니다..무조건 나무랄수는없죠...
    내가 애완견 싫어한다고해서 개키우는분들 욕할수는없지않나요?
    애완견키우는것도 돈엄청들어갑니다^^
    0
  • daum 2017.05.18
    이분 상당히 꽈배기네요
    0
1

핫클릭

벤츠 S클래스 능가하는 혁신성,  렉서스 신형 LS, 플래그쉽 시장 돌풍 예고
[M 오토데일리 이상원기자] 최근의 세계 자동차시장은 제품의 ‘이노베이션(innovation)’ 싸움으로 대변된다.혁신적인 제품력을 내놓는 메이커는 존재감이 커
조회수 889 09:58
오토데일리
정체불명의 티볼리 테스트카, 용인에서 포착..시험주행 목적은?
정체불명의 티볼리 테스트카가 수도권에서 주행 테스트를 실시하는 장면이 포착됐다. 14일 데일리카는 티볼리 테스트카가 경기도 용인시 일대에서 시험 주행…
조회수 995 10:01
데일리카
나도 모르게 스텔스 운전을 했던 이유
일몰이 빨라진 데다 눈은 잦아졌고 도로 곳곳에는 블랙 아이스까지, 겨울 운전은 그야말로 정신을 곤두세워야 한다. 암초가 많은 만큼 동절기에는 부동액과 배터리,
조회수 1,194 2017-12-13
오토헤럴드
단단하고 당돌하게, 기아차
기아차가 13일 복합 브랜드 체험 공간 ‘BEAT360'에서 ‘더 뉴 레이’의 사진영상발표회를 갖고 본격적인 판매에 돌입했다. 레이는 2011년 출시 이
조회수 965 2017-12-13
오토헤럴드
6년 만의 부분변경 기아 뉴 레이. 어떤 게 바뀌었나?
[M오토데일리 박상우 기자] 기아자동차가 6년 만에 모습을 바꾼 박스형 경차 레이를 출시했다.기아차는 13일 서울 압구정동에 있는 복합 브랜드 체험 공간 ‘BE
조회수 635 2017-12-13
오토데일리

최신소식 모아보기 - 국내

[분석]6년 만에 기아 레이 변화는..국내용 페이스리프트 아쉬움
‘기아 모닝, 쉐보레 스파크’ 단 2종 뿐이던 대한민국 경차 시장에 2011년 새로운 대안으로 등장한 기아 레이가 어느덧 6년이 흘렀다. 모델 The post
조회수 846 10:17
카가이
2018년 수입차 25만대, 올해보다 9% 성장 전망
한국수입자동차협회(KAIDA)가 2018년 수입차 시장을 2017년 예상 등록대수인 23만5000대 보다 약 9% 성장한 25만6000대로 전망했다.2017년
조회수 61 13:34
오토헤럴드
스팅어·520d·E220d, 안전성 최고!..국토부 평가 분석해보니
BMW 520d, 벤츠 E220d, 기아차 스팅어가 ‘2017 올해의 안전한 차’로 선정됐다. 14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국내에서 판매되고 있는 신차의
조회수 327 13:35
데일리카
마힌드라, 친환경 전기차 개발 박차..쌍용차에 미치는 영향은?
마힌드라가 쌍용차 전기차 계획을 밝혀 주목된다. 12일 인도 매체 타임즈오브인디아에 따르면, 마헤쉬 바부(Mahesh Babu) 마힌드라 일렉트릭 CEO는
조회수 60 2017-12-13
데일리카
쉐보레 올 뉴 크루즈, 안전성 최고 등급 획득
쉐보레 올 뉴 크루즈가 국토교통부 주관 2017 신차안전도 평가(KNCAP)에서 종합등급 1등급을 획득하며 세대를 이어 우수한 안전성을 입증했다.올해 3월 판매
조회수 251 2017-12-13
오토헤럴드
‘2017 올해의 안전한 차’ 주인공은 99.1점 BMW 520d
국토교통부가 국내에서 판매되는 자동차의 안전성을 평가해 BMW 520d(99.1점), 벤츠 E220d(97.4점), 기아차 스팅어(92.6점)를 ‘2017 올해
조회수 380 2017-12-13
오토헤럴드
6년 만에 바뀐 레이, 풀체인지 되지 않은 이유는?
[M오토데일리 박상우 기자] 기아자동차가 13일 약 6년 만에 모습이 바뀐 박스형 경차 레이의 신모델을 출시했다.이번에 출시된 레이 신모델은 내·외장 디자인이
조회수 580 2017-12-13
오토데일리

최신소식 모아보기 - 해외

현대.기아차, 美서 브레이크등 결함으로 엘란트라 등 50만 대 리콜
[M 오토데일리 이상원기자] 현대. 기아자동차가 페달을 뗄 때 브레이크 라이트가 꺼지지 않을 수 있는 결함으로 미국에서 50만 대 이상 차량에 대해 리콜을 실시
조회수 88 09:59
오토데일리
독일, VW 골프 경찰차도 튜닝…160만원이면 70마력 증가
튜닝이 불법이었던 우리나라에서는 상상하기 힘든 튜닝 경찰차가 독일 모터쇼에 등장했다. 경찰차를 튜닝한 것은 독일의 외팅어(Oettinger)라는 튜닝업체다. 튜
조회수 222 10:22
카가이
미니, 새로운 로고 내년 적용 계획..과거와 미래의 조화 꿈꾼다!
미니가 2015년에 처음 선보였던 브랜드 로고를 2018년 3월부터 차량에도 본격적으로 적용할 예정이어서 눈길을 끈다. 자동차 전문매체 오토에볼루션과 BMW
조회수 176 10:07
데일리카
스미스 현대차북미법인 최고운영책임자, “재고량 줄이는 데 노력”
[M오토데일리 박상우 기자] 최근 미국에서 고전하고 있는 현대자동차가 새로운 문제에 직면했다.지난 11일(현지시간) 현대차 북미법인의 브라이언 스미스 최고운영책
조회수 174 13:35
오토데일리
데이터 조작해 납품한 고베제강, 대량리콜사태 면해
[M오토데일리 박상우 기자] 검사 인증서 데이터를 조작해 제품을 납품한 고베제강이 대량 리콜 사태를 면하게 됐다.12일 카뷰 등 일본 언론들은 고베제강의 제품을
조회수 73 2017-12-13
오토데일리
포드, 자율주행에 최적화된 신차 개발 계획..특징은?
포드가 자율주행 기술에 최적화된 새로운 차량을 선보일 계획이어서 주목된다. 12일 해외 자동차 전문 매체 카스쿱에 따르면, 짐 팔리(Jim Farley) 포
조회수 50 2017-12-13
데일리카
폴크스바겐 투아렉. 포르쉐 카이엔 3.0 디젤, 배기가스 조작 약 8만 대 글로벌 리콜
[M 오토데일리 이상원기자] 독일 폴크스바겐의 투아렉과 포르쉐 카이엔 3.0 디젤 차량에서 배기가스 조작 사실이 확인돼 강제 리콜을 실시한다.독일자동차협회(KB
조회수 249 2017-12-13
오토데일리
현대차 파트너사 중국 베이징기차, 2025년까지 가솔린차 판매 중지
[M 오토데일리 이상원기자] 중국 자동차업체인 베이징자동차그룹(BAIC. Beijing Automotive Group Co)이 2025년까지 모든 가솔린 차량의
조회수 84 2017-12-13
오토데일리

최신 시승기

아우디 2세대 R8 쿠페 V10플러스 시승기
아우디의 수퍼 스포츠카 R8 2세대 모델을 시승했다. 콰트로에서 아우디스포츠로 사명을 바꾼 아우디 고성능 디비전의 플래그십 모델이다. 2015년 제네바쇼를 통해
조회수 83 09:58
글로벌오토뉴스
캐딜락 CT6 터보, 가격 그 이상의 가치
흔히 프리미엄이라고 하면 명품, 그리고 높은 가격을 떠올리게 된다. 자동차에서 프리미엄이라고 한다면 큰 차체와 고급스럽게 다듬어진 실내, 그리고 배기량이 높은
조회수 213 2017-12-13
글로벌오토뉴스

전기차 소식

테슬라, 전기 트럭 ‘세미’ 대박 조짐..시장 반응 살펴보니
테슬라 전기 트럭 ‘세미(SEMI)’의 예약이 이어지고 있어 주목된다. 13일 로이터 등 주요 외신들에 따르면, 펩시, 치토스, 트로피카나 등의 브랜드를 보
조회수 962 2017-12-13
데일리카
[분석]뜨거워진 전기상용차 시장,현대차 1톤 포터 전기차 개발?
최근 전기자동차를 향한 완성차 업계의 행보가 눈에 띈다. 폴크스바겐은 향후 5년간 전기차와 자율주행차에 44조원이라는 어마어마한 금액을 투입할 계획이다. 하지만
조회수 355 2017-12-12
카가이
[M오토데일리 박상우 기자] 지난달 미국의 전기차 업체 테슬라는 신형 로드스터의 프로토타입 모델을 공개했다.신형 로드스터는 3개의 모터와 용량이 200kWh에
조회수 923 2017-12-12
오토데일리
‘돈 먹는 하마
[M 오토데일리 이상원기자] 현대자동차의 아아오닉 전기차의 국내 시판가격은 3,840만 원에서 4,300만 원으로 하이브리드모델보다 2배 가량이나 비싸다.그런데
조회수 148 2017-12-12
오토데일리

이런저런 생각, 자동차 칼럼

[기함열전:유럽편] 볼보와 재규어 그리고 푸조
플래그십 세단은 브랜드의 럭셔리 이미지 구축을 위해 반드시 운영해야 하는 모델이다. 독일 업체들이 시장을 장악하고 있지만, 유럽의 다른 브랜드도 기함을 통해 정
조회수 107 13:36
오토헤럴드
[기함열전:독일편] BMW VS 벤츠, 럭셔리의 정수
내수 자동차 시장에서 독일 브랜드의 영향력은 그야말로 막대하다. 수입차 영역을 넘어 전체판을 뒤흔드는 정도다. 통칭 독일 3사로 불리며 시장을 이끌었으나 현재는
조회수 110 2017-12-13
오토헤럴드

테크/팁 소식

생각도 못했던 자동차 고장 원인
냉각수 부동액을 제때 갈아주지 않거나 잘못된 상식으로 관리하는 잦아 자동차에 심각한 고장의 원인이 되거나 발생하고 있다는 지적이다. 특히 겨울철 전문 정비업소를
조회수 385 10:07
오토헤럴드
마쯔다, 시퀸셜 트윈터보 특허 출원
전동화가 대세가 되면서 내연기관의 시대가 저물고 있다는 전망이 돌출되고 있지만, 적어도 마쯔다에게 있어 내연기관은 아직도 미개척 분야인 것으로 보인다. 로터리
조회수 438 2017-12-12
글로벌오토뉴스
공룡신세 자연흡기 엔진,슈퍼카도 다운사이징 터보 채용
최근 몇 년간 자동차 업계의 핫 키워드를 꼽자면 디젤 엔진과 다운사이징이다. 모두 환경 규제와 관련이 있다. 그만큼 환경에 대한 관심이 The post 공룡신세
조회수 302 2017-12-12
카가이
리스트광고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