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현대자동차 2017 맥스크루즈 시승기

모터리뷰 조회 수20,006 등록일 2017.01.06
제목없음

출시 후 10년을 코앞에 둔 모하비가 최대 판매량을 경신하고, 티볼리와 트랙스의 소형 SUV 성장이 계속되는 등 시장에서 SUV의 존재감은 계속되고 있습니다. 이러한 현상은 국내뿐 아니라 해외에서 역시 마찬가지인데요. 다양한 브랜드에서 앞다투어 신차를 출시함은 물론, 프리미엄 브랜드 역시 SUV 시장 개척에 나서고 있죠.

 

이러한 시장의 변화와 달리 현대자동차의 움직임은 다소 늦은 편입니다.

3.0L 엔진을 탑재한 대형 SUV 베라크루즈를 후속 모델 없이 단종하거니와 B-세그먼트 SUV는 올해에야 신 차를 출시할 예정이기 때문인데요. 제네시스 브랜드의 SUV 역시 출시까지 시간이 다소 남은 만큼, 기존의 라인업으로만 다채로운 소비자의 니즈를 충족시켜야 합니다.

 

이는 시장 선점을 경쟁차에 빼앗길 수 있음을 의미하기도 하는데요. 실제로 B-세그먼트 SUV는 쌍용자동차의 티볼리가 굳건히 지키고 있고, 대형 SUV는 기아차의 모하비와 포드 익스플로러 등이 이미 단단히 자리 잡고 있죠.

따라서 신차 출시 이전에는 기존 라인업의 상품성 개선과 가격 경쟁력 확보가 어느 때보다 시급한데요. 이번에 만나본 2017 맥스크루즈의 변화는 어떠한지, 시승을 통해 살펴봤습니다.

 

외부 디자인

먼저 디자인을 살펴보면, 2015년 F/L을 단행한 모습과 크게 다르지 않습니다. 사실상 SWB(Short Wheel Base) 모델인 싼타페와의 차별화 역시 이때 진행했는데요. 헤드램프와 라디에이터 그릴, 범퍼 페시아 등을 달리하며 제법 다른 인상을 전합니다.

크롬 파츠의 사용을 늘리고, LED를 적극 활용하는 등 싼타페 대비 크고 고급스러워 보이는 느낌 역시 맥스크루즈만의 차이. 아울러 파이니스트 트림에만 적용되던 다크 크롬 소재를 전 트림에 기본적용, 상위 모델과의 외관상 차이를 없앤 부분도 눈에 띄었습니다.

 

측면 역시 별다른 변화 없이 기존의 더 뉴 맥스크루즈와 동일한 모습입니다.

윈도우 라인과 도어 하단을 장식한 다크 크롬은 과하지 않은 화려함으로 디자인의 포인트 역할을 하며, 19인치 알로이 휠은 차체 크기에 걸맞은 당당함을 가졌죠. 큼지막한 아웃사이드미러는 주행 시 쾌적한 시야 확보를 돕는 기능적인 디자인.

 

디자인에서 차이를 두지 않는 것은 후면도 마찬가지입니다.

더 뉴 맥스크루즈의 변화를 그대로 가진 채 앞서 언급한 다크 크롬으로 테일게이트와 범퍼 하단에 포인트를 두고 있습니다. 굳이 차이를 꼽자면 e-VGT에서 2.2D로 변경된 엠블럼 정도.

 

내부 디자인

이처럼 더 뉴 맥스크루즈 대비 변화를 찾을 수 없는 것은 실내 역시 동일합니다.

실내는 지난 2013년 갓 출시되었을 때와도 변화가 없는데, 싼타페와 동일한 디자인과 구성을 사용하기 때문에 현재 시점에서는 다소 올드하고 복잡한 느낌을 받을 수 있습니다. 한 세대 전의 현대차를 타는 듯한 화려하고 복잡한 구성이죠.

 

실내 디자인과 구성은 아쉬움이 많지만, 탑재한 장비의 수준은 꽤 만족스럽습니다.

특히 시승차가 풀옵션이 아닌 가장 낮은 트림임을 감안할 때, 충분하다 못해 넘치는 수준으로 탑재한 각종 장비는 운용 시 만족도를 높이는 요인으로 자리할 텐데요. 스티어링 휠의 열선과 통풍시트는 물론 가죽/전동 시트와 듀얼 에어컨 모두 탑재되어 있으며 내비게이션 정도만 옵션으로 적용되어 있습니다.

 

전장 5m에 육박하는 대형 SUV답게, 넓은 실내 공간 역시 매력적인 부분.

5인승과 5+2의 7인승 구조를 가진 싼타페와 달리 맥스크루즈는 6인승과 7인승 두 가지를 선택할 수 있는데요. 싼타페 대비 휠베이스를 증대시켜 실내공간을 키워, 3열도 제법 쓸만한 공간으로 만들었습니다. 시승차와 달리 6인승 구조를 선택하면 2열은 독립 시트로 운용되죠.

 

적재 공간

전동으로 여닫히는, 스마트 테일게이트 역시 기본 구성 품목.

버튼을 눌러 트렁크를 열면 여유로운 적재공간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3열 시트를 펼친 상태에도 싼타페나 쏘렌토 대비 여유가 있고, 3열을 폴딩 한 상태에서는 제법 넉넉하게 공간을 확보해 두고 있습니다. 아울러 3열을 위한 독립 에어컨이나 USB 충전기, 컵홀더 등의 장비도 눈에 띄는 부분.

트렁크 용량은 기본 358ℓ, 3열 시트 폴딩 시 1,168ℓ, 2~3열 폴딩 시 1,842ℓ.


 

파워트레인

상품성 개선 모델인 만큼, 엔진 역시 기존 더 뉴 맥스크루즈와 다르지 않습니다.

맥스크루즈에는 2.2L 디젤과 3.3L V6 GDi 가솔린의 두 가지 엔진이 탑재되는데요. 시승차에는 2.2L e-VGT R 엔진이 탑재되어 202/3,800(ps/rpm)의 최고출력과 45.0/1,750~2,750(kg.m/rpm)의 최대토크를 발휘합니다.

정부공인 표준연비는 시승차(2WD 7인승) 기준 복합 12.5km/ℓ(도심 11.4km/ℓ 고속도로 14.2km/ℓ)이며, CO2 배출량은 154g/km입니다.

 

주행성능

2017 맥스크루즈와 기존의 더 뉴 맥스크루즈의 차이, 그 변화의 핵심은 바로 변속기입니다.

기존 맥스크루즈가 6단 자동변속기를 탑재한 것과 달리 2017 맥스크루즈는 8단 자동변속기를 탑재, 출력을 보다 효율적으로 사용하게 하는데요. 맥스크루즈를 필두로 현대/기아의 다양한 SUV와 RV에 8단 자동변속기가 탑재될 것으로 예상됩니다.

본격적인 시승에서도 마찬가지로 변속기로 인한 변화를 어렵잖게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 디젤엔진임에도 잔잔한 아이들 소음/진동이나 주행 시 잘 차단된 윈드/로드 노이즈는 여전한 모습.


 

202마력의 최고출력과 45.0kg.m의 최대토크를 여유롭고 차분하게 차체를 움직입니다.

큰 차체와 2톤에 육박하는 중량 탓에 폭발적이거나 파워풀함은 기대할 수 없지만, 답답하거나 부족한 느낌은 전혀 없습니다. 고속 주행이나 추월 가속도 전혀 아쉽잖게 해내는데요. 여유롭고 차분한 주행과 잘 어울릴 뿐 성능 자체에 대한 아쉬움은 크지 않은 편.

아울러 디젤엔진임에도 제법 매끄럽게 회전하는 부분이나 소음의 유입을 잘 차단한 부분은 그랜저(IG) 2.4 시승 기억과 맞물리며 더 좋은 느낌을 전하기도 했습니다.

 

주행성에 대한 만족은 2.2L 디젤엔진뿐 아니라 새롭게 탑재된 8단 변속기의 역할도 큰 편.

변속기 재빠르고 로직이 영민한 8단 변속기는 운전자의 의지나 주행 모드에 따라 효율을 최대한 끌어내기도 하고, 반대로 성능을 최대한 끌어내기도 합니다. ECO 모드에 두고 여유롭게 주행하면 재빨리 기어를 올리며 낮은 rpm을 유지하고, SPORT 모드에서는 변속 타이밍을 늦추고 rpm을 제법 높게 사용하며 출력을 끌어내는데 집중하죠.

또, 가솔린 엔진 대비 가용 회전수가 낮은 디젤엔진의 단점을 극복하는데도 효과적입니다. 기어를 잘게 쪼개 최대 토크가 발휘되는 구간을 더 효율적으로 활용할 수 있게 하는 덕분.

 

더 뉴 맥스크루즈로 F/L을 단행하며 좋아진 주행 안정성은 여전합니다. 고속으로 속도를 높여 주행할 때 으레 느껴지던 불안함은 찾을 수 없는데요. 풀 체인지가 아닌 F/L 만으로 제법 많은 변화를 이끌어 낸 부분은 여전히 칭찬할 만 하죠.

단단한 느낌을 강조하는 싼타페와 달리 맥스크루즈의 승차감은 부드럽고 여유로운 느낌입니다. 세련되었다고도 표현할 수 있는 승차감 때문에 적극적인 주행에서는 조금 주춤하는 모습도 찾을 수 있는데요. 7인승의 패밀리카로 용도를 감안하면, 운동성을 조금 포기하더라도 승차감을 강조한 지금의 세팅이 더 잘 어울린다는 생각입니다.

다만, 최근 현대차와 달리 초반에 반응이 집중된 브레이크 감각은 아쉬움을 남겼습니다.

 

효율 및 능동안전장비

8단 변속기의 탑재는 효율성의 개선에도 영향을 줍니다. 고속 도로 효율 개선은 물론, 도심에서도 ISG의 동작과 맞물려 제법 괜찮은 효율을 기록했는데요. 약 1,100km를 시승한 뒤 기록된 평균 연비는 리터당 11km 수준.

2017 맥스크루즈는 능동안전장비 역시 다채롭게 탑재했습니다. 후측방 경고 시스템은 전 트림에 기본 적용했고, 선택사양에 따라 어드밴스드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과 차선이탈 경보 그리고 자동 긴급제동을 추가할 수 있는데요. 기본 트림인 시승차에는 해당 사양이 적용되지 않아 아쉽게도 체험할 순 없었습니다.

 

자, 여기까지...

2017 맥스크루즈를 만나봤습니다. 7인승 SUV에 기대할 수 있는 넉넉한 실내공간과 적재공간은 물론, 기본 트림에도 다채롭게 탑재한 장비는 경쟁력을 높이는 부분. 또, 8단 변속기의 탑재로 성능과 효율을 개선하며 전반적인 상품성 개선에 주력한 것이 2017 맥스크루즈의 특징이라 할 수 있는데요.

오래된 느낌의 실내 디자인은 아쉽지만, 전반적인 구성이나 사용성은 현행 SUV와 비교에도 전혀 아쉬움이 없었습니다. 되려 탑재한 장비의 구성은 기본 모델인 시승차만으로도 충분하겠다는 생각도 들었는데요. 싼타페와 쏘렌토 구입을 염두에 두고 있다면, 맥스크루즈도 함께 고민해보길 추천합니다.

 

 

2017 맥스크루즈의 가격은 3,440만 원부터.

시승차 익스클루시브 + 7인승/러기지 스크린 + 스마트 내비게이션/후방카메라 + 컨비니언스 패키지 1의 가격은 3,660만 원.

 

 

자동차 파워 블로거 – 모터리뷰
자동차를 씹고 뜯고 맛보고 즐기는 이야기
www.motor-review.net
  • 회사명
    현대
    모기업
    현대자동차그룹
    창립일
    1967년
    슬로건
    New Thinking New Possibilities
  • 현대 현대 맥스크루즈 종합정보
    2015.09 출시 대형SUV 11월 판매 : 320대
    휘발유, 경유 2199~3342cc 복합연비 8.0~12.5 ㎞/ℓ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핫클릭

벤츠 S클래스 능가하는 혁신성,  렉서스 신형 LS, 플래그쉽 시장 돌풍 예고
[M 오토데일리 이상원기자] 최근의 세계 자동차시장은 제품의 ‘이노베이션(innovation)’ 싸움으로 대변된다.혁신적인 제품력을 내놓는 메이커는 존재감이 커
조회수 1,325 2017-12-14
오토데일리
정체불명의 티볼리 테스트카, 용인에서 포착..시험주행 목적은?
정체불명의 티볼리 테스트카가 수도권에서 주행 테스트를 실시하는 장면이 포착됐다. 14일 데일리카는 티볼리 테스트카가 경기도 용인시 일대에서 시험 주행…
조회수 1,457 2017-12-14
데일리카
나도 모르게 스텔스 운전을 했던 이유
일몰이 빨라진 데다 눈은 잦아졌고 도로 곳곳에는 블랙 아이스까지, 겨울 운전은 그야말로 정신을 곤두세워야 한다. 암초가 많은 만큼 동절기에는 부동액과 배터리,
조회수 1,314 2017-12-13
오토헤럴드
단단하고 당돌하게, 기아차
기아차가 13일 복합 브랜드 체험 공간 ‘BEAT360'에서 ‘더 뉴 레이’의 사진영상발표회를 갖고 본격적인 판매에 돌입했다. 레이는 2011년 출시 이
조회수 1,002 2017-12-13
오토헤럴드
6년 만의 부분변경 기아 뉴 레이. 어떤 게 바뀌었나?
[M오토데일리 박상우 기자] 기아자동차가 6년 만에 모습을 바꾼 박스형 경차 레이를 출시했다.기아차는 13일 서울 압구정동에 있는 복합 브랜드 체험 공간 ‘BE
조회수 670 2017-12-13
오토데일리

최신소식 모아보기 - 국내

[분석]6년 만에 기아 레이 변화는..국내용 페이스리프트 아쉬움
‘기아 모닝, 쉐보레 스파크’ 단 2종 뿐이던 대한민국 경차 시장에 2011년 새로운 대안으로 등장한 기아 레이가 어느덧 6년이 흘렀다. 모델 The post
조회수 1,307 2017-12-14
카가이
2018년 수입차 25만대, 올해보다 9% 성장 전망
한국수입자동차협회(KAIDA)가 2018년 수입차 시장을 2017년 예상 등록대수인 23만5000대 보다 약 9% 성장한 25만6000대로 전망했다.2017년
조회수 80 2017-12-14
오토헤럴드
스팅어·520d·E220d, 안전성 최고!..국토부 평가 분석해보니
BMW 520d, 벤츠 E220d, 기아차 스팅어가 ‘2017 올해의 안전한 차’로 선정됐다. 14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국내에서 판매되고 있는 신차의
조회수 469 2017-12-14
데일리카
마힌드라, 친환경 전기차 개발 박차..쌍용차에 미치는 영향은?
마힌드라가 쌍용차 전기차 계획을 밝혀 주목된다. 12일 인도 매체 타임즈오브인디아에 따르면, 마헤쉬 바부(Mahesh Babu) 마힌드라 일렉트릭 CEO는
조회수 63 2017-12-13
데일리카
쉐보레 올 뉴 크루즈, 안전성 최고 등급 획득
쉐보레 올 뉴 크루즈가 국토교통부 주관 2017 신차안전도 평가(KNCAP)에서 종합등급 1등급을 획득하며 세대를 이어 우수한 안전성을 입증했다.올해 3월 판매
조회수 266 2017-12-13
오토헤럴드
‘2017 올해의 안전한 차’ 주인공은 99.1점 BMW 520d
국토교통부가 국내에서 판매되는 자동차의 안전성을 평가해 BMW 520d(99.1점), 벤츠 E220d(97.4점), 기아차 스팅어(92.6점)를 ‘2017 올해
조회수 396 2017-12-13
오토헤럴드
6년 만에 바뀐 레이, 풀체인지 되지 않은 이유는?
[M오토데일리 박상우 기자] 기아자동차가 13일 약 6년 만에 모습이 바뀐 박스형 경차 레이의 신모델을 출시했다.이번에 출시된 레이 신모델은 내·외장 디자인이
조회수 616 2017-12-13
오토데일리

최신소식 모아보기 - 해외

현대.기아차, 美서 브레이크등 결함으로 엘란트라 등 50만 대 리콜
[M 오토데일리 이상원기자] 현대. 기아자동차가 페달을 뗄 때 브레이크 라이트가 꺼지지 않을 수 있는 결함으로 미국에서 50만 대 이상 차량에 대해 리콜을 실시
조회수 109 2017-12-14
오토데일리
독일, VW 골프 경찰차도 튜닝…160만원이면 70마력 증가
튜닝이 불법이었던 우리나라에서는 상상하기 힘든 튜닝 경찰차가 독일 모터쇼에 등장했다. 경찰차를 튜닝한 것은 독일의 외팅어(Oettinger)라는 튜닝업체다. 튜
조회수 283 2017-12-14
카가이
미니, 새로운 로고 내년 적용 계획..과거와 미래의 조화 꿈꾼다!
미니가 2015년에 처음 선보였던 브랜드 로고를 2018년 3월부터 차량에도 본격적으로 적용할 예정이어서 눈길을 끈다. 자동차 전문매체 오토에볼루션과 BMW
조회수 244 2017-12-14
데일리카
스미스 현대차북미법인 최고운영책임자, “재고량 줄이는 데 노력”
[M오토데일리 박상우 기자] 최근 미국에서 고전하고 있는 현대자동차가 새로운 문제에 직면했다.지난 11일(현지시간) 현대차 북미법인의 브라이언 스미스 최고운영책
조회수 233 2017-12-14
오토데일리
데이터 조작해 납품한 고베제강, 대량리콜사태 면해
[M오토데일리 박상우 기자] 검사 인증서 데이터를 조작해 제품을 납품한 고베제강이 대량 리콜 사태를 면하게 됐다.12일 카뷰 등 일본 언론들은 고베제강의 제품을
조회수 78 2017-12-13
오토데일리
포드, 자율주행에 최적화된 신차 개발 계획..특징은?
포드가 자율주행 기술에 최적화된 새로운 차량을 선보일 계획이어서 주목된다. 12일 해외 자동차 전문 매체 카스쿱에 따르면, 짐 팔리(Jim Farley) 포
조회수 56 2017-12-13
데일리카
폴크스바겐 투아렉. 포르쉐 카이엔 3.0 디젤, 배기가스 조작 약 8만 대 글로벌 리콜
[M 오토데일리 이상원기자] 독일 폴크스바겐의 투아렉과 포르쉐 카이엔 3.0 디젤 차량에서 배기가스 조작 사실이 확인돼 강제 리콜을 실시한다.독일자동차협회(KB
조회수 350 2017-12-13
오토데일리
현대차 파트너사 중국 베이징기차, 2025년까지 가솔린차 판매 중지
[M 오토데일리 이상원기자] 중국 자동차업체인 베이징자동차그룹(BAIC. Beijing Automotive Group Co)이 2025년까지 모든 가솔린 차량의
조회수 91 2017-12-13
오토데일리

최신 시승기

아우디 2세대 R8 쿠페 V10플러스 시승기
아우디의 수퍼 스포츠카 R8 2세대 모델을 시승했다. 콰트로에서 아우디스포츠로 사명을 바꾼 아우디 고성능 디비전의 플래그십 모델이다. 2015년 제네바쇼를 통해
조회수 97 2017-12-14
글로벌오토뉴스
캐딜락 CT6 터보, 가격 그 이상의 가치
흔히 프리미엄이라고 하면 명품, 그리고 높은 가격을 떠올리게 된다. 자동차에서 프리미엄이라고 한다면 큰 차체와 고급스럽게 다듬어진 실내, 그리고 배기량이 높은
조회수 237 2017-12-13
글로벌오토뉴스

전기차 소식

테슬라, 전기 트럭 ‘세미’ 대박 조짐..시장 반응 살펴보니
테슬라 전기 트럭 ‘세미(SEMI)’의 예약이 이어지고 있어 주목된다. 13일 로이터 등 주요 외신들에 따르면, 펩시, 치토스, 트로피카나 등의 브랜드를 보
조회수 1,120 2017-12-13
데일리카
[분석]뜨거워진 전기상용차 시장,현대차 1톤 포터 전기차 개발?
최근 전기자동차를 향한 완성차 업계의 행보가 눈에 띈다. 폴크스바겐은 향후 5년간 전기차와 자율주행차에 44조원이라는 어마어마한 금액을 투입할 계획이다. 하지만
조회수 362 2017-12-12
카가이
[M오토데일리 박상우 기자] 지난달 미국의 전기차 업체 테슬라는 신형 로드스터의 프로토타입 모델을 공개했다.신형 로드스터는 3개의 모터와 용량이 200kWh에
조회수 1,025 2017-12-12
오토데일리
‘돈 먹는 하마
[M 오토데일리 이상원기자] 현대자동차의 아아오닉 전기차의 국내 시판가격은 3,840만 원에서 4,300만 원으로 하이브리드모델보다 2배 가량이나 비싸다.그런데
조회수 155 2017-12-12
오토데일리

이런저런 생각, 자동차 칼럼

[기함열전:유럽편] 볼보와 재규어 그리고 푸조
플래그십 세단은 브랜드의 럭셔리 이미지 구축을 위해 반드시 운영해야 하는 모델이다. 독일 업체들이 시장을 장악하고 있지만, 유럽의 다른 브랜드도 기함을 통해 정
조회수 141 2017-12-14
오토헤럴드
[기함열전:독일편] BMW VS 벤츠, 럭셔리의 정수
내수 자동차 시장에서 독일 브랜드의 영향력은 그야말로 막대하다. 수입차 영역을 넘어 전체판을 뒤흔드는 정도다. 통칭 독일 3사로 불리며 시장을 이끌었으나 현재는
조회수 114 2017-12-13
오토헤럴드

테크/팁 소식

생각도 못했던 자동차 고장 원인
냉각수 부동액을 제때 갈아주지 않거나 잘못된 상식으로 관리하는 잦아 자동차에 심각한 고장의 원인이 되거나 발생하고 있다는 지적이다. 특히 겨울철 전문 정비업소를
조회수 515 2017-12-14
오토헤럴드
마쯔다, 시퀸셜 트윈터보 특허 출원
전동화가 대세가 되면서 내연기관의 시대가 저물고 있다는 전망이 돌출되고 있지만, 적어도 마쯔다에게 있어 내연기관은 아직도 미개척 분야인 것으로 보인다. 로터리
조회수 446 2017-12-12
글로벌오토뉴스
공룡신세 자연흡기 엔진,슈퍼카도 다운사이징 터보 채용
최근 몇 년간 자동차 업계의 핫 키워드를 꼽자면 디젤 엔진과 다운사이징이다. 모두 환경 규제와 관련이 있다. 그만큼 환경에 대한 관심이 The post 공룡신세
조회수 306 2017-12-12
카가이
리스트광고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