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 다나와 앱
  • 다나와 홈

페이스리프트(?) 현대 싼타페 페이스리프트

글로벌오토뉴스 조회 수2,731 등록일 2020.08.03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페이스리프트가 새 플랫폼을 사용하다니. 이건 반칙이다. 싼타페 페이스리프트 이야기다. 이젠 연식 변경, 페이스리프트, 마이너 체인지, 풀 체인지 등을 구분하는 것이 의미가 없어져 버릴 모양이다. 이런 싼타페, 그리고 현대차의 움직임이 의미하는 것들을 살펴보기로 하자.


글 / 나윤석 (자동차 칼럼니스트)


이미 우리는 현대차가 페이스리프트의 정의를 무너뜨리는 것을 여러 번 보았다. 언뜻 보기에는, 그리고 실제 기능적으로도 완전히 풀 체인지로 보이는 그랜저 IG의 페이스리프트가 대표적인 예였다. 특히 휠 베이스가 7cm나 길어지는 페이스리프트는 반칙이었다. 하지만 휠 베이스를 바꾼 전력이 이미 현대차에게는 있었다. 지금은 단종된 맥스크루즈가 페이스리프트를 통해 휠 베이스를 2cm 늘렸던 적이 있었다. 하지만 그 때는 싼타페 DM과 맥스크루즈 조합으로도 기아 쏘렌토 한 모델을 이기지 못했던 시절에 꺼낸 최후의 수단이었다는 상황이 있었다. 하지만 이번 싼타페 TM의 페이스리프트는 아예 플랫폼을 바꿔버렸다. 풀 체인지가 마지막으로 지키던 플랫폼까지 가져간 것이다.





사실 이미 경계가 희미해지기는 했지만 연식 변경부터 풀 체인지까지 제품의 신선도를 유지하기 위한 브랜드의 노력은 꽤 논리적이었었다. 연식 변경은 색상이나 라디에이터 그릴 안의 패턴 정도로 아주 작은 터치를 의미한다. 처진 얼굴을 팽팽하게 만든다는 성형 수술의 용어인 페이스리프트는 범퍼와 라이트 등 차체 강판을 제외한 앞뒤의 플라스틱 부품들을 변형하는 수준이다. 마이너 체인지는 이보다 변경 범위가 커서 플랫폼을 제외하고 새로운 앞 펜더 등의 차체 일부 변경과 새로운 기능, 그리고 개선된 파워트레인을 적용하는 수준까지 포괄한다. 그래서 풀 체인지에서는 플랫폼을 바꾸는 것이라는 개념으로 자연스럽게 정리되었다.


그렇다면 왜 현대차는 풀 체인지를 그대로 부르지 못하는 희한한 페이스리프트를 싼타페 TM에 적용한 것일까?


그 첫번째 이유는 ‘경쟁력은 강화하되 불필요한 마찰은 줄인다’는 것이다. 싼타페 TM이 세단의 감성과 가족 관련 옵션을 강화하고 쏘나타가 DN8부터 개성을 추구하면서 싼타페는 현대를 대표하는 패밀리 카의 자리를 물려받았다. 승승장구하는 SUV 시장에서도 소형 SUV와 함께 중형 SUV의 중요성이 더욱 강조되고 있으며 경쟁은 치열해지고 있다. 국내 시장에서도 1등 싼타페는 같은 집안의 신형 쏘렌토에게 상위 중형 SUV 시장을 넘겨주고 아랫쪽 중형 SUV 시장은 LPG와 가성비로 승부하는 르노삼성 QM6에게 위협받고 있다. 또한 빠르게 발전하는 인포테인먼트, 반자율주행, 그리고 탈 디젤 흐름에 대응하는 신형 파워트레인 등 빠르게 대응해야 할 요소들이 시시각각 쌓이고 있었다. (이런 면에서 이번 1.6터보 하이브리드의 연비 사태는 더욱 뼈아프다.)





그래서 싼타페는 페이스리프트라는 명분은 지키기 위하여 차체의 외부 철판은 그대로 사용하면서 새로운 기술 모듈들을 제공할 수 있는 신형 3세대 플랫폼은 적용한 것이다. 즉, 제품의 경쟁력은 풀체인지 모델에 필적하게 강화하면서도 풀 체인지 모델인 쏘렌토와 시장에서 불필요하게 경쟁하는 내부 출혈은 피해간 것이다. 실제로 풀 체인지 모델인 쏘렌토는 명목상 페이스리프트 모델인 싼타페보다 상위 시장을 주력으로 하고 있다. 이는 준대형 SUV인 팰리세이드와 싼타페를 동시에 갖고 있는 현대차는 시장을 상하로 구분하고 쏘렌토 한 모델로 중형~준대형 SUV 시장을 공략해야 하는 기아차는 상위 중형 SUV 시장을 중심으로 자리잡는 전술은 취한 것이다. (싼타페 페이스리프트가 쏘렌토와는 달리 기존의 5cm 짧은 휠 베이스를 유지한 것도 같은 이유다.)


그리고 싼타페가 페이스리프트 – 풀 체인지의 벽을 무너뜨릴 수 있었던 둘째 이유는 앞으로는 그런 구분이 거의 무의미해지는 시대가 오기 때문이다. 그 이유는 모듈형 플랫폼과 미래차, 그리고 짧아지는 모델의 수명에서 찾을 수 있다. 이번에 현대차가 전폭적으로 적용한 3세대 플랫폼들을 비롯하며 세계적인 자동차 브랜드들은 변화에 유연한 모듈형 플랫폼을 바탕으로 하고 있으며 미래차의 기반인 전기차는 극단적인 모듈형 플랫폼이다. 즉, 이제는 모듈만 새롭게 업데이트하는 것으로 기능을 강화한 신제품을 만들기 쉽다는 것이다. 게다가 앞으로는 미래차에 대한 투자에 집중해야 하기 때문에 자동차 브랜드들은 기존 자동차들의 플랫폼에 커다란 투자를 계속하기가 어려운 상황이다. 따라서 내연기관 모델들은 지금 사용하는 모듈형 플랫폼에 새로운 모듈들을 적용하면서 제품의 신선도를 유지하는 전략을 선택하는 것이 현명한 선택인 것이다. 결국 미래차에 투자할 자금을 벌어주는 차들은 이들이기 때문이다.





이래저래 싼타페는 현대차에게 중요한 모델이다. SUV를 명실상부한 패밀리카의 자리에 올려놓았고 제품의 라이프사이클 전략에도 새로운 시도를 도입한 것이다. 극단적으로 말하자면 싼타페가 성공해야 현대차, 그리고 우리 나라 자동차가 미래차로 자연스럽게 넘어갈 수 있다.


그래서 이번 싼타페 페이스리프트의 반칙은 이해할 수 있다.

<저작권자(c) 글로벌오토뉴스(www.global-auto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폭스바겐 순수 전기차 ID.3, 우월한 충돌 안전성 유로앤캡 별 5개
폭스바겐의 첫 번째 순수 전기차 'ID.3'가 유로앤캡(Euro NCAP) 테스트에서 최고 등급인 5스타를 획득했다. 심사위원들은 MEB 플랫폼
조회수 29 15:33
오토헤럴드
재규어랜드로버, 경량화 위해 항공우주 기술 이용한다
재규어랜드로버가 2020년 10월 22일, 미래의 차량에 사용될 고급 경량 금속 및 복합재의 기능을 테스트하기 위한 연구 실험에 참여하고 있다고 발표했다. 2
조회수 22 15:33
글로벌오토뉴스
현대차, 포니2 · 갤로퍼 · 스쿠프 등 헤리티지 시승 프로그램 시행
현대자동차가 도전정신으로 일군 ‘최초’와 연관된 상징적 모델 ‘포니’와 ‘갤로퍼’ 차량을 주제로 ‘현대 헤리티지’에 대한 고객 경험 강화에 나선다. 현대차는 창
조회수 29 15:33
오토헤럴드
누울 자리 2m, 투싼 하이브리드 다 좋은데 단점 딱 하나
하이브리드여서 그런겁니다. 트렁크에서 앉지를 못해요. 연비, 주행질감, 내측길이 다 좋은데 차박할 때 허리를 못 폅니다.
조회수 53 15:33
오토헤럴드
패들 시프트가 쓸모없다? 오해 받는 자동차 과잉 옵션을 위한 변명
"VDC, CCS, ECS. 이 약자들이 뭘 뜻하는지 아십니까? 자동차 계기판이나 주변 버튼에 적혀 있는 옵션의 이름들입니다. 자동차가 계속 진화하면서 이런 옵
조회수 38 15:33
오토헤럴드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 도로 위의 레이싱 머신 더 뉴 메르세데스-AMG GT 공식 출시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대표이사 사장 직무대행 김지섭)가 한층 더 매력적이고, 스포티하게 변모한 정통 스포츠카 메르세데스-AMG GT 2-도어 쿠페의 부분변경
조회수 30 15:33
글로벌오토뉴스
세계에서 가장 강력한 4기통, 메르세데스 AMGCLA 45 S 4MATIC+ 출시
지난 2월 국내에 소개된 2세대 ‘포켓 로켓’ CLA 쿠페 세단 고성능 AMG 엔트리 모델이자 세계에서 가장 강력한 4기통 터보 차저 엔진을 탑재한 메르세데스-
조회수 24 15:33
오토헤럴드
아우디 RS 최초의 EV, RS e-tron GT 프로토타입 공개
아우디는 신형 EV 스포츠카 'e-tron GT'의 새로운 고성능 모델로 개발 중인 'RS e-tron GT (Audi RS e-tron GT)'의 프로토 타입
조회수 22 15:31
글로벌오토뉴스
테슬라, 중국산 모델3 유럽으로 수출 개시
테슬라가 중국 상하이 공장에서 생사되는 Model 3가 2020년 10월 27일 유럽으로 수출하기 위해 선적된다고 발표했다. 상하이의 기가팩토리에서 생산된 약
조회수 19 15:31
글로벌오토뉴스
폭스바겐그룹, 벤틀리 브랜드를 아우디 산하로
폭스바겐 그룹이 벤틀리 브랜드를 아우디 산하에 둘 계획이라고 독일의 자동차전문지 오토모빌보헤(Automobilwoche)가 보도했다. 벤틀리는 현재 포르쉐 산하
조회수 35 15:31
글로벌오토뉴스
2년 전 뉴스 목록보기 보기
리스트광고

브랜드 선택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