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 다나와 앱
  • 다나와 홈

캐딜락의 대형 SUV XT6의 디자인

글로벌오토뉴스 조회 수1,104 등록일 2020.04.17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캐딜락의 대형 SUV모델 XT6가 국내에 시판된다. 캐딜락의 SUV 모델 라인업 중에서 가장 덩치가 큰 모델 에스컬레이드의 바로 아래 급의 모델이지만, XT시리즈로 이름이 붙는 SUV 모델들 중에서는 가장 위에 포진하는 모델이다. 캐딜락은 SUV 모델들의 이름이 복잡했는데, 최근에 와서 초대형 에스컬레이드(Escalade)를 기준으로 그 이하는 모두 XT 시리즈로 단순화 시켰다. 그래서 XT6는 물론 에스컬레이드의 아래 급 이기는 하지만, XT라인업에서는 최상급이고 크기도 작지 않다.

글 / 구상 (자동차 디자이너, 교수)



치수를 보면 에스컬레이드 롱 바디 모델의 전장이 5,697mm에 달하는 것에 비하면 XT6는 길어보이지는 않는다. 그렇지만 5미터가 넘는 XT6는 결코 짧지 않다. XT6는 길이 5,050㎜, 너비와 높이는 각각 1,964㎜, 1,784㎜ 인데, 이 크기를 GV80 4,945㎜, 1.975mm, 1,715mm와 비교해보면, XT6가 95mm길고, 폭은 9mm좁지만, 79mm 높다.

한편 펠리세이드는 GV80보다 차체는 35mm길지만 휠베이스는 55mm짧은데, 그 이유는 펠리세이드가 앞 바퀴 굴림 플랫폼인 반면에 뒷바퀴 굴림 플랫폼인 GV80의 앞 바퀴 위치가 더 앞으로 가 있고 앞 오버 행이 짧은 것에서 기인한 것이다.

그런데 XT6는 대형 SUV이지만 앞 바퀴 굴림 플랫폼이어서 휠 베이스는 약간 짧은 반면에, 차체가 길고 각진 형태로 인해 육중한 인상이지만, 앞 오버 행이 길어서 무거운 인상을 주기는 한다.



한편으로 C-필러를 유리로 덮고 차체 맨 뒤의 D-필러가 강조되도록 디자인해서 미니밴 같은 인상도 준다. 이는 상위 모델 에스컬레이드가 C-필러를 강조한 디자인 인 것과의 차별화를 위한 걸로 보인다. 그러면서도 XT6는 전반적으로 각을 세운 차체 디자인인데, 이는 최근의 캐딜락의 디자인 언어이기도 하다.



과거의 캐딜락이 보수적 인상의 디자인으로 인해 ‘할아버지들의 차’ 라는 별명까지 있었던 걸 생각하면 요즘의 캐딜락 디자인은 샤프하고 젊은 분위기이다. 차체 곳곳에서는 캐딜락 임을 알려주는 이른바 시그니처의 디자인이 보이는데, 수직으로 길게 내려온 테일 램프와 앞 범퍼에 수직으로 날을 세운 주간주행등의 형태는 한눈에 캐딜락 임을 알 수 있게 해준다.



캐딜락의 수직 형태의 헤드 램프와 테일 램프는 1950년대의 화려했던 테일 핀(Tail-fin) 디자인에서부터 그 기원을 찾을 수 있다. 캐딜락의 테일 핀은 미국의 P-38 전폭기의 두 개의 꼬리 날개에서 영감을 얻은 작은 날개 형태의 테일 램프 디자인에서부터 시작됐고, 1950년대 후반으로 가면서 점점 크고 화려한 디자인으로 변화되면서 캐딜락 디자인의 상징이 된다. 그리고 그러한 차체 스타일은 때마침 전반적으로 유행하던 아르데코(Art-Deco) 양식의 번쩍거리는 장식을 더하는 흐름을 타고 더욱 확대된다.



그 이후 캐딜락 브랜드는 화려한 격자형 라디에이터 그릴을 앞 모습의 대표적 이미지로 유지해왔다. 지금은 라디에이터 그릴의 디자인도 슬림 하게 바꾸어서 새로운 XT6의 라디에이터 그릴은 격자 대신에 철망 형태, 또는 마치 물고기 비늘 형식의 기하학적 패턴을 가로로 배치한 리브로 구성된 걸 볼 수 있다.

한편 휠 아치의 프로텍터를 검은 색 플라스틱 대신 차체 색으로 칠해서 덧대면서 차체의 휠 아치에 플랜지를 더해서 바퀴 크기를 강조한 디자인이지만, 오프로드 차량의 인상보다는 도시 지향적인 댄디한 인상을 준다.



실내에는 가죽과 금속, 그리고 리얼 카본 패널에 의한 트림으로 고급 브랜드의 차량임을 강조하고 있다. 특히 인스트루먼트 패널과 도어 트림 패널에 쓰인 카본 재질 가니시 패널은 인쇄 처리한 무늬만의 가짜가 아닌, 실제 카본으로 만들어진 부품이어서 존재감이 돋보인다. 그리고 에칭(etching) 공법으로 만들어진 알루미늄 스피커 그릴 역시 럭셔리 한 인상을 더해준다. 이러한 디테일들로 인해 실내는 유럽, 특히 독일 브랜드의 차량들을 벤치마킹한 듯한 인상이 강해서 우리들이 통념적으로 가지고 있던 미국 차들의 투박함 이라는 선입견과는 다른 감각을 보여준다.



3열 6인승으로 구성된 좌석은 공간 활용이라는 측면에서 미국 브랜드의 차량 다운 생활 중심적이고 실용적인 모습을 보여준다. 특히 2열 좌석의 레그 룸은 충분함을 넘어서는 수준인데다가, 좌석 사이의 공간을 통해 3열 좌석으로 이동할 수 있는, 이른바 워크 쓰루(walk through)가 가능해서 공간 활용 측면에서는 SUV의 본래의 의미에 충실한 모습이다. 물론 2열 시트는 독립 좌석 대신 3인용 벤치 형태의 좌석도 선택할 수 있다. 그러면 전체 7인승이 되고 5인 이상 탈 경우 버스전용차로를 주행할 수 있지만, 좌석 사이 공간을 통한 실내 이동은 불가능해진다.



공식적인 적재 부피는 알려져 있지는 않으나, 육안으로 보아도 3열 좌석을 접으면 적재 공간은 매우 넓고, 3열 좌석을 접지 않은 상태에서도 대형 세단 수준의 적재 공간을 쓸 수 있다. 가족 단위의 나들이나 캠핑에 매우 유용한 활용 공간을 확보하고 있다.



캐딜락의 대형 SUV 모델 XT6는 통념적인 미국 브랜드의 차량과는 다른 디테일과 품질을 보여준다. 그렇지만 과거 미국의 SUV들이 보여줬던 여유로움은 반감된 듯 하다. 최근 들어서 느껴지는 것은 모든 자동차 브랜드들이 높은 품질을 갖고 있지만, 디자인과 품질에서 개성보다는 평준화를 보여주는 것 같은 인상을 받게 되는데, 그런 맥락에서 신형 XT6는 물리적 품질은 좋지만, 전통적인 캐딜락 브랜드의 개성을 찾고자 하는 사람들에게는 아쉬움이 느껴질지도 모른다.
<저작권자(c) 글로벌오토뉴스(www.global-auto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오토저널] 우리나라의 자동차 온실가스 배출은  감소하고 있는가?
인류의 온실가스 배출로 인해 기후변화의 문제가 공론화된 지 이미 오래 되어, 현재는 파리기후협약 체제에 따라 국제적인 온실가스 배출 감소의 노력이 가속화되고 있
조회수 68 2020-08-14
글로벌오토뉴스
코나 일렉트릭, 1회 충전으로 1,026km 주행 성공
현대차는 코나 일렉트릭 3대가 지난 7월 22~24일(현지시간) 독일에서 실시된 시험주행에서 각각 1,026km, 1,024.1km 그리고 1,018.7km의
조회수 133 2020-08-14
글로벌오토뉴스
RS4·C63 겨누는 M3 왜건, 선명해진 고성능 왜건 경쟁
아우디와 메르세데스-벤츠가 양분하고 있는 고성능 왜건 시장에 BMW가 도전장을 던졌다. 고성능 M모델에 한해서는 쿠페와 세단 SUV 등을 선보이고 있는 BMW가
조회수 70 2020-08-14
데일리카
포르쉐, 신형 파나메라로 뉘르부르크링 랩 타임 신기록 경신
포르쉐 AG(Dr. Ing. h.c. F. Porsche AG)가 자사의 4도어 스포츠 세단 신형 파나메라(the new Panamera)로 뉘르부르크링 노르트
조회수 71 2020-08-14
글로벌오토뉴스
토요타, V8 엔진개발을 전격 취소..배경은?
일본의 자동차 매체인 ‘매거진-X’가 토요타가 V8 엔진 개발을 완전히 취소했다는 브레이킹 뉴스를 터트렸다. 만약 토요타가 이를 사실로 인정한다면 향후 레이…
조회수 82 2020-08-14
데일리카
국토부, 연내 자율주행차 윤리 지침 제정, 인명피해 최소화할 것
국토교통부, 국토교통과학기술진흥원, 한국교통안전공단이 함께 마련하는 자율주행차 윤리지침에 대한 공개 토론회가 14일 오후 한국언론진흥재단에서 열린다.국토부는 그
조회수 53 2020-08-14
오토헤럴드
재규어 I-PACE vs. 아우디 e-트론 vs. 벤츠 EQC..명품 전기차 ‘격돌’
전기차에 대한 소비자들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명품 전기차로 꼽히는 브랜드간 시장 경쟁이 치열하다. 14일 수입차 업계에 따르면 메르세데스-벤…
조회수 62 2020-08-14
데일리카
캐딜락 순수전기차 리릭, 기본가 7000만원 이하 책정할 것
캐딜락의 첫 순수전기차 리릭(Lyriq) 가격이 6만 달러(한화 7000만원)이하로 책정될 것으로 보인다. 이는 경쟁 모델인 테슬라 모델 X, 아우디 e-트론,
조회수 80 2020-08-14
오토헤럴드
볼보, S60 · XC60 등 9개 차종, EGR 냉각수 라인 관련 리콜
볼보의 S60, XC60 등 간판급 9개 차종이 반온열 배기가스 재순환 장치 냉각수 라인 관련 문제로 국내서 리콜을 실시한다.13일 국토교통부는 볼보자동차코리아
조회수 40 2020-08-14
오토헤럴드
[시시콜콜] 올해 발견된 결함 201건, 모르면 놓치는 깜깜이 무상 수리
자동차 소비자 권리가 강화되고 있다. 동일해야 한다는 조건이 붙기는 했어도 같은 결함이 반복되면 환불 또는 교체가 가능하고 결함을 숨기거나 리콜을 늦추는 제작사
조회수 52 2020-08-14
오토헤럴드
2년 전 뉴스 목록보기 보기
리스트광고

브랜드 선택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