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기아 니로, 다음 단계의 도약을 준비할 때

글로벌오토뉴스 조회 수1,539 등록일 2019.08.30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니로는 매우 커다란 성공을 거둔 모델이다. 물론 숫자로는 니로보다 훨씬 많이 판매되고 더 큰 금전적 수익을 가져다주는 모델들이 적지 않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니로는 생각보다 매우 커다란 성공을 거둔 기념비적인 모델이다. 내가 그렇게 니로를 높이 평가하는 이유는 여러 가지가 있다. 니로는 단순히 판매에서만 성공을 거둔 모델 이상의 의미가 있기 때문이다. 그것은 니로는 다양한 측면에서 진정한 크로스오버이기 때문이다.

글 / 나윤석 (자동차 전문 칼럼니스트)

첫째, 니로는 친환경 차량과 일반 차량의 크로스오버 모델이다. 니로는 현대 아이오닉과 더불어 국내 최초의 친환경 전문 모델로 출시되어 성공을 거두었다. 그런데 더 중요한 의미는 니로 고객들 중에는 친환경 모델이기 때문에 구입했다는 고객들의 비중이 상대적으로 낮다는 것에 있다. 1세대 친환경 모델들의 고객들이 얼리어답터 혹은 사회운동가 성격이 강했던 것에 비하여 니로는 친환경 모델과 일반 모델 사이의 벽을 허문 첫 번째 모델인 것이다.

둘째, 니로는 승용차에 가까운 크로스오버 SUV의 선구자다. 21세기초 자동차 시장을 대표하는 흐름의 하나인 크로스오버 SUV가 이제는 세단으로부터 보편적 승용차의 지위를 넘겨받는다는 중대한 변화가 뚜렷해지고 있다. 니로는 승용차 같은 SUV의 원조다. 낮은 무게중심과 승차 높이는 세단과의 이질감을 최소화하였고 하이브리드 파워트레인은 SUV에서 거부감을 느낄 수 있는 소음과 낮은 연료 경제성을 해소하였기 때문이다. 요즘 소형 SUV들이 정통 SUV에 가까운 프로포션부터 약간 높여 놓은 해치백 같은 종류까지 다양하게 선보인 데에는 니로의 시도가 도화선이 되었다고 할 수 있다.

셋째, 니로는 세그먼트를 파괴한 크로스오버 모델이다. 사실 니로는 아이오닉과 함께 준중형 플랫폼을 사용한 모델이다. 하지만 이미 준중형 SUV의 대표 모델인 스포티지를 갖고 있지만 떠오르는 소형 SUV 시장에는 미처 모델을 준비하지 못했던 기아차는 니로를 슬쩍 소형 SUV 쪽으로 포지셔닝 시켰다. 그 결과 니로는 소형 SUV의 최상위 모델로 자리잡게 되었다. 비싼 가격에도 불구하고 선전할 수 있었던 데에는 하이브리드 파워트레인이 제공하는 우수한 연비와 정숙성이 큰 몫을 했다. 그리고 이제는 소형 SUV와 준중형 SUV의 벽을 다시 셀토스가 허물고 있다.



이렇듯 니로는 다양한 관점에서 시장의 벽을 허물고 새로운 시장을 만들어낸 진정한 크로스오버 모델이다. 그리고 같은 방법으로 순수 전기차의 진입 장벽도 효과적으로 허물어 친밀감을 제공하는 또 하나의 크로스오버도 최근 성공적으로 수행하고 있다.

하지만 이런 니로의 독창적인 전략을 다른 모델들도 속속 따라하기 시작했다. 대표적인 예가 코나 하이브리드의 등장이다. 소형 SUV의 베스트셀러이자 고급 소형 SUV 시장의 대표 모델인 코나가 순수 전기차로 친환경 시장에 진입하더니 하이브리드 모델까지 투입한 것이다. 니로는 코나에 비해 넓은 실내 공간의 장점을 갖고 있지만 코나는 다이내믹한 디자인과 이미지, 그리고 내연 기관이라는 훨씬 넓은 시장을 갖고 있다. 모델의 객관적 경쟁력에서는 코나가 보편적으로 앞선다. 니로의 쌍둥이 모델이지만 해치백의 한계로 시장에서 단단한 기반을 닦지 못한 현대 아이오닉은 이미 위기를 느끼고 있다.

그렇다면 니로는 앞으로 어떻게 해야 할까? 분명한 것은 니로라는 브랜드는 기아차로서는 버릴 수 없다는 것이다. 친환경, 크로스오버 등 새로운 시장을 만드는 개척자이자 창조자인 참신한 브랜드, 하지만 동시에 보편성으로 시장성을 겸비하는 독특한 브랜드가 니로이기 때문이다. 따라서 앞으로도 새로운 시장을 보편타당성을 바탕으로 보다 성공 가능성을 높이면서 개척하기에는 니로가 가장 알맞은 브랜드인 것이다.



따라서, 니로는 지금 갖고 있는 강점을 지키기 보다는 앞으로 다가올 시장을 어떻게 자신의 것으로 만들 것인가를 더 고민해야 할 것이다. 예를 들어 커넥티드 플랫폼으로서의 새로운 변신, 카 헤일링 자율 주행 서비스용 모델, 심지어는 세단과 SUV의 경계에서 완전히 새로운 장르를 개척하는 모델 등 지금까지 없었던 모델의 첫 주자로 니로는 안성맞춤일 것이다.

니로는 내 손안에 있는 미래. 이 이미지를 어떻게 구현할 수 있을까를 고민하는 것이 향후 니로 프로젝트의 임무가 되어야 할 것이다. 다음 단계로의 도약이 기대된다.
<저작권자(c) 글로벌오토뉴스(www.global-auto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명
    기아
    모기업
    현대자동차그룹
    창립일
    1944년
    슬로건
    The Power to Surprise
  • 기아 기아 더 뉴 니로 종합정보 저공해2종
    2019.03 출시 소형SUV 09월 판매 : 1,032대
    휘발유 1580cc 복합연비 19.5 ㎞/ℓ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애스턴마틴 고성능 SUV ‘DBX’..실내 스파이샷 살펴보니
영국 스포츠카 제조사인 애스턴마틴이 올 12월 공개를 예고한 고성능 SUV DBX의 실내 스파이샷이 포착됐다. 사진 속 DBX의 실내는 커다란 2개의 디스플레
조회수 21 11:14
데일리카
E클래스 vs. 5시리즈 vs. A6, 시장 경쟁 후끈..소비자 선택은?
이달 국내 시장에 출시되는 신형 아우디 A6는 메르세데스-벤츠 E클래스, BMW 5시리즈 등과 시장에서 직접적인 경쟁을 펼칠 것으로 전망된다. 18일 국내 수
조회수 27 11:14
데일리카
퇴출 위기 디젤차, 수입차 여전히 디젤차 잔존가치 높아
국내 신차 시장에서 디젤 차종이 줄어들고 있다. 현대차는 지난해 쏘나타와 그랜저 등 주요 세단 디젤 모델 판매를 중단했고 업계에 따르면 연말에 신형 출시를 앞둔
조회수 8 11:14
오토헤럴드
드리프트도 가능한..현대차가 공개한 고성능 ‘스타렉스 N’
현대차가 만우절 이벤트로 선보인 이른바 ‘스타렉스 N'을 현실화 시켰다. 18일 현대자동차는 스타렉스 기반의 드리프트 차량 ‘i맥스 N 드리프트버스’
조회수 23 11:13
데일리카
NHTSA, 2020년 보다 강화된 신차평가 프로그램 업데이트 계획
미국 도로교통안전국(NHTSA)이 현지시간으로 16일 2020년 보다 업그레이드된 신차평가 프로그램을 계획 중이라고 발표했다. NHTSA는 보다 다양한 충돌 실
조회수 9 11:12
오토헤럴드
오프로더로 변신한 벨로스터 그래플러, 美 SEMA쇼 전시 예정
대형 사이즈의 타이어를 장착하고 지상고를 높여 오프로드 성능을 강조한 현대차 벨로스터가 등장했다. 현대차가 내달 열리는 미국 SEMA쇼 전시를 목적으로 개발한
조회수 14 11:12
오토헤럴드
현대차, 그랜저 IG 부분변경 디자인 유출, 역대급 파격
다음달 초 현대자동차 준대형 세단 그랜저의 부분변경모델이 출시될 예정인 가운데 국내 한 커뮤니티와 소셜미디어를 통해 그랜저 IG 부분변경모델의 실내외가 담긴 사
조회수 99 11:12
오토헤럴드
[영상시승] 현대 쏘나타 센슈어스 시승기
현대 쏘나타가 1.6 터보 가솔린 엔진을 탑재하고, 쏘나타 센슈어스라는 이름으로 출시되었다. 기존의 2.0 가솔린 모델, LPG, 하이브리드 모델과 디자인의 차
조회수 15 11:11
글로벌오토뉴스
[프리뷰] 볼보 XC40 리차지(Recharge)
볼보자동차가 현지시각 16일, 미국 로스앤젤레스에서 브랜드 최초의 양산형 순수 전기차, XC40 리차지(XC40 Recharge)를 공개했다. 또한 새로운 전동
조회수 6 11:11
글로벌오토뉴스
中, 친환경차 시장 성장세 주춤..위기론 고개드는 배경은?
북미시장과 함께 전세계 자동차 시장을 이끌고 있는 중국내 전기차 시장의 조짐이 심상치 않다. 17일 중국 자동차 협회(CAAM)에 따르면 지난 9월까지 중국에
조회수 13 11:11
데일리카
2년 전 뉴스 목록보기 보기
리스트광고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