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 다나와 앱
  • 다나와 홈

기아 니로, 다음 단계의 도약을 준비할 때

글로벌오토뉴스 조회 수4,409 등록일 2019.08.30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니로는 매우 커다란 성공을 거둔 모델이다. 물론 숫자로는 니로보다 훨씬 많이 판매되고 더 큰 금전적 수익을 가져다주는 모델들이 적지 않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니로는 생각보다 매우 커다란 성공을 거둔 기념비적인 모델이다. 내가 그렇게 니로를 높이 평가하는 이유는 여러 가지가 있다. 니로는 단순히 판매에서만 성공을 거둔 모델 이상의 의미가 있기 때문이다. 그것은 니로는 다양한 측면에서 진정한 크로스오버이기 때문이다.

글 / 나윤석 (자동차 전문 칼럼니스트)

첫째, 니로는 친환경 차량과 일반 차량의 크로스오버 모델이다. 니로는 현대 아이오닉과 더불어 국내 최초의 친환경 전문 모델로 출시되어 성공을 거두었다. 그런데 더 중요한 의미는 니로 고객들 중에는 친환경 모델이기 때문에 구입했다는 고객들의 비중이 상대적으로 낮다는 것에 있다. 1세대 친환경 모델들의 고객들이 얼리어답터 혹은 사회운동가 성격이 강했던 것에 비하여 니로는 친환경 모델과 일반 모델 사이의 벽을 허문 첫 번째 모델인 것이다.

둘째, 니로는 승용차에 가까운 크로스오버 SUV의 선구자다. 21세기초 자동차 시장을 대표하는 흐름의 하나인 크로스오버 SUV가 이제는 세단으로부터 보편적 승용차의 지위를 넘겨받는다는 중대한 변화가 뚜렷해지고 있다. 니로는 승용차 같은 SUV의 원조다. 낮은 무게중심과 승차 높이는 세단과의 이질감을 최소화하였고 하이브리드 파워트레인은 SUV에서 거부감을 느낄 수 있는 소음과 낮은 연료 경제성을 해소하였기 때문이다. 요즘 소형 SUV들이 정통 SUV에 가까운 프로포션부터 약간 높여 놓은 해치백 같은 종류까지 다양하게 선보인 데에는 니로의 시도가 도화선이 되었다고 할 수 있다.

셋째, 니로는 세그먼트를 파괴한 크로스오버 모델이다. 사실 니로는 아이오닉과 함께 준중형 플랫폼을 사용한 모델이다. 하지만 이미 준중형 SUV의 대표 모델인 스포티지를 갖고 있지만 떠오르는 소형 SUV 시장에는 미처 모델을 준비하지 못했던 기아차는 니로를 슬쩍 소형 SUV 쪽으로 포지셔닝 시켰다. 그 결과 니로는 소형 SUV의 최상위 모델로 자리잡게 되었다. 비싼 가격에도 불구하고 선전할 수 있었던 데에는 하이브리드 파워트레인이 제공하는 우수한 연비와 정숙성이 큰 몫을 했다. 그리고 이제는 소형 SUV와 준중형 SUV의 벽을 다시 셀토스가 허물고 있다.



이렇듯 니로는 다양한 관점에서 시장의 벽을 허물고 새로운 시장을 만들어낸 진정한 크로스오버 모델이다. 그리고 같은 방법으로 순수 전기차의 진입 장벽도 효과적으로 허물어 친밀감을 제공하는 또 하나의 크로스오버도 최근 성공적으로 수행하고 있다.

하지만 이런 니로의 독창적인 전략을 다른 모델들도 속속 따라하기 시작했다. 대표적인 예가 코나 하이브리드의 등장이다. 소형 SUV의 베스트셀러이자 고급 소형 SUV 시장의 대표 모델인 코나가 순수 전기차로 친환경 시장에 진입하더니 하이브리드 모델까지 투입한 것이다. 니로는 코나에 비해 넓은 실내 공간의 장점을 갖고 있지만 코나는 다이내믹한 디자인과 이미지, 그리고 내연 기관이라는 훨씬 넓은 시장을 갖고 있다. 모델의 객관적 경쟁력에서는 코나가 보편적으로 앞선다. 니로의 쌍둥이 모델이지만 해치백의 한계로 시장에서 단단한 기반을 닦지 못한 현대 아이오닉은 이미 위기를 느끼고 있다.

그렇다면 니로는 앞으로 어떻게 해야 할까? 분명한 것은 니로라는 브랜드는 기아차로서는 버릴 수 없다는 것이다. 친환경, 크로스오버 등 새로운 시장을 만드는 개척자이자 창조자인 참신한 브랜드, 하지만 동시에 보편성으로 시장성을 겸비하는 독특한 브랜드가 니로이기 때문이다. 따라서 앞으로도 새로운 시장을 보편타당성을 바탕으로 보다 성공 가능성을 높이면서 개척하기에는 니로가 가장 알맞은 브랜드인 것이다.



따라서, 니로는 지금 갖고 있는 강점을 지키기 보다는 앞으로 다가올 시장을 어떻게 자신의 것으로 만들 것인가를 더 고민해야 할 것이다. 예를 들어 커넥티드 플랫폼으로서의 새로운 변신, 카 헤일링 자율 주행 서비스용 모델, 심지어는 세단과 SUV의 경계에서 완전히 새로운 장르를 개척하는 모델 등 지금까지 없었던 모델의 첫 주자로 니로는 안성맞춤일 것이다.

니로는 내 손안에 있는 미래. 이 이미지를 어떻게 구현할 수 있을까를 고민하는 것이 향후 니로 프로젝트의 임무가 되어야 할 것이다. 다음 단계로의 도약이 기대된다.
<저작권자(c) 글로벌오토뉴스(www.global-auto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노조, 잔업 거부하고 쟁의 결정, 한국지엠 수출 프로그램 차질 위기 가중
난항을 겪고 있는 한국지엠 노사 협상과 관련, 노조가 쟁의 행위를 결정하고 나서자 사측이 입장을 내놨다. 한국지엠은 현재 2020년 임단협 교섭을 진행중이며,
조회수 36 17:19
오토헤럴드
폭스바겐, 골프 1.5TGI 천연가스 모델 출시
폭스바겐이 2020년 10월 21일, 골프의 천연가스 모델 TGI를 출시했다. 1.5리터 직렬 4기통 96 kW / 130 PS의 엔진과 3 개의 천연 가스 연
조회수 55 17:19
글로벌오토뉴스
보쉬, 파워 트레인의 미래에 대한 유럽인 설문 조사 : 응답자들은 다양성을 선호
보쉬가 시장조사 기관 이노팩트(Innofact) 의뢰해 2020 년 6 월에 실시한 파워트레인의 미래에 대한 설문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파워 트
조회수 39 17:19
글로벌오토뉴스
기아차, 3분기 영업이익 1953억원...신차 및 RV 시장 점유율 증가
기아차가 26일 서울 양재동 기아자동차 본사에서 컨퍼런스콜로 기업설명회(IR)를 열고 3분기 경영실적을 발표했다. 기아차는 2020년 3분기 경영실적이 매출액
조회수 26 17:19
오토헤럴드
[시시콜콜] 테슬라 완전자율주행 FSD, 국내 사용 못하게 선제 조치해야
테슬라 FSD(Full Self-Driving) 베타 버전이 도로 주행을 시작했다. 지난 10월20일, 제한적인 사람들에게 우선 배포된 FSD는 말 그대로 완전
조회수 120 17:18
오토헤럴드
BMW, 전 세계 150대 한정 모델, 뉴 M4 컴페티션 쿠페 x KITH 출시
BMW가 뉴욕 라이프스타일 브랜드 KITH(키스)와의 협업으로 탄생한 ‘뉴 M4 컴페티션 쿠페 x KITH’를 공개하고 전 세계 온라인 동시 계약을 실시한다.
조회수 118 17:18
오토헤럴드
파인디지털 블랙박스&내비게이션 보상판매 - 최대 40% 할인을 잡아라!
자동차용품 관련 푸짐한 특가 행사가 이어지고 있다. 블랙박스와 내비게이션의 명가인 파인디지털에서 진행 중인 이번 보상판매 프로모션은, '보상판매'라는 이름이 무
조회수 34 16:46
다나와
2021 시트로엥 그랜드 C4 스페이스 투어러 시승기
시트로엥의 MPV 그랜드 C4 스페이스 투어러의 2021년형을 시승했다. 다목적성 및 편리성, 쾌적성을 표방하는 미니밴의 세계에 시트로엥만의 독창성을 가미한 7
조회수 70 10:07
글로벌오토뉴스
쉐보레, 2021 더 뉴 카마로 SS
쉐보레가 디자인과 편의사양을 업그레이드한 2021년형 ‘더 뉴 카마로 SS(The New Camaro SS)’를 선보이며 26일부터 사전계약에 돌입한다. 신차는
조회수 108 10:07
오토헤럴드
쉐보레, 2021년형 더 뉴 카마로 SS 출시
쉐보레(Chevrolet)가 디자인과 편의사양을 업그레이드한 2021년형 ‘더 뉴 카마로 SS(The New Camaro SS)’를 선보이며 26일부터 사전계약
조회수 292 10:07
글로벌오토뉴스
2년 전 뉴스 목록보기 보기
리스트광고

브랜드 선택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