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기아차, 셀토스 인기 속 신형 스포티지 출시..‘시장간섭’ 극복할까?

데일리카 조회 수6,797 등록일 2019.08.19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기아차, 스포티지 더 볼드


[데일리카 임상현 기자] 셀토스가 가파른 인기를 모으고 있는 가운데, 기아차가 19일 2020년형 스포티지를 출시해 주목을 받는다. 셀토스(Seltos)는 하이클래스를 지향하는 소형 SUV로 출시되자마자 콤팩트 SUV 스포티지의 판매량을 뛰어넘는 등 시장에서 간섭현상(Cannibalization)이 발생하고 있기 때문이다.

기아자동차가 이날 출시한 2020년형 스포티지는 라디에이터 그릴과 전면, 측면, 후면 가니쉬 등에 유광 크롬을 적용해 크롬 포인트의 고급감을 높이고, 전 좌석에 시트 벨트 리마인더(SBR, Seat BeltReminder)를 기본으로 적용했다.

여기에 운전석 자동쾌적 제어(공조, 통풍, 열선시트, 히티드 스티어링휠 연동 제어)를 신규 적용했으며, 주력트림인 프레스티지 트림에는 고객들의 선호 사양인 1열파워/통풍시트, 2열 히티드 시트, 하이패스 시스템(ETCS) 등을 기본 적용하는 등 상품성을 더욱 강화시키는 등 셀토스와의 차별성을 높였다는 평가다.

셀토스


그러나 시장에서는 여전히 2020년형 스포티지와 셀토스의 시장간섭은 당분간 지속적으로 진행될 것이라는 말이 나온다.

기아차가 지난 달 하이클래스를 표방하고 내놓은 소형 SUV 셀토스는 출시 직후 사전계약 대수 5100대를 돌파하며 시장의 돌풍을 일으키고 있다. 이미 인도 시작 6일만에 3335대의 판매량을 기록한 셀토스는 점차 그 세를 확장해 가고 있는 중이다.

이에 비해 한 단계 윗급에 포지셔닝 된 스포티지는 셀토스의 판매량이 늘어나는 것과는 달리 판매량이 급격히 감소하고 있어 대조를 이룬다. 기아차의 고심이 깊어지고 있는 이유다. 스포티지의 지난 7월 내수 판매량은 1860대로 지난 2015년 이후 처음으로 2000대 이하의 기록을 나타냈다. 셀토스의 본격 인도와 맞물리는 시점으로 두 모델간의 간섭 현상과 연결 지을 수 밖에 없다는 분석이다.

기아, 2020년형 스포티지


기아차는 2020년형 연식변경 스포티지를 내놓아 떨어지는 판매량을 끌어올리기 위한 전략을 취할 예정으로 알려졌다. 19일 공개한 2020년형 스포티지는 기존 모델 대비 라디에이터 그릴과 전,측, 후면에 크롬 장식 등을 더해 고급감을 높인 것이 특징이다. 여기에 고객 선호 사양이 높았던 편의사양들을 기본 적용해 상품성을 끌어 올린 것이 골자다.

스포티지의 판매 가격은 가솔린 기준 2342만~2670만원 수준으로 셀토스 가솔린 기준 1929만원~2444만원 대비 한 등급 높게 책정됐다. 다만 2.0 자연흡기 엔진을 탑재한 스포티지와 1.6 터보 엔진을 탑재한 두 차간의 파워트레인이 다르다는 점은 변수다.

디젤의 경우 1.6리터 동일한 배기량 기준 스포티지는 2381만원~2916만원, 셀토스 2120만원~2813만원으로 최상위 트림 기준 두 모델의 격차는 103만원에 불과하다. 스포티지의 판매가 1.6 디젤을 중심으로 이뤄진다는 점을 감안하면 소비자들의 두 모델간 비교는 불가피하다는 분석이다.

셀토스


여기에 안전 및 편의사양 구성에서도 스포티지와 큰 차이를 보이지 않았다는 점 또한 간섭 현상에 부채질을 더할 것이란 평가도 나온다. 사실상 스포티지와 동일한 수준의 사양 구성을 갖췄기 때문이다.

기아차는 그 어느 국산 제조사보다 다양한 SUV 라인업을 갖추고 있다. 스토닉, 셀토스, 스포티지, 니로, 쏘렌토, 모하비 등으로 이뤄진 라인업은 소형에서부터 대형에 이르기까지 촘촘한 SUV 라인업이 강점이다. 그러나 반대로 판매가격과 차체 사이즈 등에서 차별화를 두기가 쉽지 않아 스포티지와 셀토스간의 시장간섭은 당분간 이어질 전망이어서 귀추가 주목된다.

스포티지 더 볼드(The Bold)


클래스가 다른; 자동차 뉴스 데일리카 http://www.dailycar.co.kr
본 기사를 이용하실 때는 출처를 밝히셔야 하며 기사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 관련기사 ]
맥 빠진 중국 자동차 시장, 판매 급락하는 이유는?
폭스바겐, 투아렉 판매 재개 임박..V6 디젤 투입(?)
일본차 판매는 급감!..그럼 한국 전기차 타격은?
제네시스가 ‘몬터레이 카 위크’서 공개한 럭셔리 전기차 ‘민트’..특징은?
기아차, 2020년형 스포티지 출시..가격은 2342만원~2965만원
한국차가 더 팔리는데..러시아인, 일본차가 한국차보다 ′믿음직′
[시승기] 슈트가 더 어울리는 SUV..랜드로버 디스커버리 SD4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현대차 막 시작했는데, BMW 자동차 구독 서비스 2년 만에 중단
매월 일정 비용을 내고 원하는 모델을 소유할 수 있는 '구독형 자동차 프로그램'이 한참인 가운데 BMW가 미국 서비스를 중단한다고 밝혔다. 지난
조회수 468 2021-01-15
오토헤럴드
신의 손
*1941년, 43일만에 만든 지프를 낙찰 마감시간에 미 국방성으로 몰고 들어 오는 프로브스트 밴텀의 로이 에반스 사장의 기쁨은 하늘을 찌를 것 같았다. 막상
조회수 356 2021-01-15
글로벌오토뉴스
폭스바겐코리아, 상품성 강화한 2021년형 제타 공식 사전계약 실시
폭스바겐코리아는 상품성을 강화한 2021년형 제타의 공식 사전계약을 금일부터 개시한다.폭스바겐의 ‘수입차 대중화’ 전략의 핵심 모델인 7세대 신형 제타는 지난
조회수 2,154 2021-01-15
글로벌오토뉴스
어쩌다가 K3랑 비교를.. 역대 최악의 벤츠, 신형 E 클래스
벤츠 E클래스는 프리미엄 후륜구동 준대형 자동차로 E세그먼트에 위치한 벤츠의 대표 모델 중 하나이다. 국내뿐만 아니라 언제나 글로벌 베스트셀러의 자리를 지키는
조회수 764 2021-01-15
다키포스트
르노, 2025년까지 플랫폼 공유 늘리고 C세그먼트 라인업 확대한다.
르노가 2021년 1월 14일, 새로운 전략적 사업계획 'RENAULUTION'을 발표했다. 2025 년까지 새로운 중기 경영 계획으로 연간 생산용량을2025
조회수 279 2021-01-15
글로벌오토뉴스
폭설에 상처만 남은 애차
전국에 기습 폭설이 내리면서 자동차는 혹독한 시간을 보냈다. 특히 수도권을 중심으로 퇴근길 시간대 기습적으로 많은 눈이 내리면서 도로가 마비됨은 물론 차량 사고
조회수 984 2021-01-15
오토헤럴드
2021 CES 7신 - BMW 차세대 i드라이브 공개
BMW는 온라인으로 진행된 2021 CES에서 향후 출시될 차세대 전기차 ‘iX’에 탑재되는 최신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인 i드라이브(iDrive)를 공개했다. B
조회수 339 2021-01-15
글로벌오토뉴스
혼다 어코드 · 폭스바겐 티구안 등 수입 5개 차종 1만4217대 리콜
국토교통부는 혼다코리아, 폭스바겐코리아, 스카니아코리아그룹, 포드코리아에서 수입 및 판매한 총 5개 차종 1만4217대에서 제작결함이 발견되어 리콜을 실시한다고
조회수 350 2021-01-15
오토헤럴드
[다크호스 #9] 현대차 독기 품은 스타렉스 아닌 스타리아, 승합차 아닌 MPV
우리나라는 승차정원 15인 이하 또는 엔진 위치, 전방 조종형 구조를 갖추고 있으면 승합자동차로 분류한다. 승합차는 사람을 많이 싣는 것이 목적, 따라서 각이
조회수 1,406 2021-01-15
오토헤럴드
[스파이샷] 스바루 아웃백
스바루의 아웃백 윌더니스 에디션이 모습을 드러내고 있다. 최소한의 위장으로 잡은 프로토 타입은 현재 판매중인 다른 아웃백 모델에 비해 지상고가 약간 증가했다.
조회수 272 2021-01-15
글로벌오토뉴스
2년 전 뉴스 목록보기 보기
리스트광고

브랜드 선택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