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시승기] 노블클라쎄의 컨버전 리무진..9900만원짜리 카니발 ‘L9’

데일리카 조회 수2,823 등록일 2019.05.31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노블클라쎄, 카니발 L9


[데일리카 박홍준 기자] 카니발만큼 다양한 계층의 다양한 사람에게 의미 깊은 차가 흔할까.

명실공히 ‘아빠들의 꿈’이자, 높으신 분들의 무난한 이동수단. 아이돌 팬들에게는 한 번쯤 타보고 싶은 선망의 대상. 그리고 기아자동차에게는 실적의 든든한 버팀목이다.

노블클라쎄의 손길을 거친 카니발은 여기에 ‘프리미엄’을 더했다. 노블클라쎄는 기아차의 특장 업체 ‘KC모터스’ 산하의 컨버전 브랜드다.

KC모터스의 디자인 R&D 능력은 국내 최고 수준. 2007년 청와대에 납품됐던 에쿠스 리무진과 무개차는 물론, 프란치스코 교황이 방한했을 당시 이용한 ‘카니발 포프모빌’을 제작한 노하우도 지녔다.

노블클라쎄, 카니발 L9


■ 정교해진 디자인

시승 차량은 노블클라쎄 카니발 L9. 하이리무진을 기반으로 만들어졌기에, 외관 디자인은 기존 모델과 동일하다.

다만, 디테일에서 차이가 보인다. 전용 엠블럼이 적용됐고, 새로운 디자인의 에어댐도 확인된다. 라디에이터 그릴엔 노블클라쎄를 상징하는 알파벳 N과 K가 교차한 형상이 드러난다.

투톤 컬러가 적용된 점도 인상적. 흡사 롤스로이스에서나 본 것 같았던 방식이다. 차량의 캐릭터라인을 따라 정확히 절반씩 각기 다른 페인트가 적용됐다.

노블클라쎄, 카니발 L9


가까이서 봐도, 그 정교함은 양산차 이상의 품질. 두 페인트의 경계를 한참 따라가봐도, 자로 잰 듯 정확한 품질이다. 솔직히, 육안으로 확인하기엔 어렵다.

■ “부족한게 없는 줄 알았는데...”

사실, 이 차의 명장면(?)은 안에서 펼쳐진다. 전동식으로 개폐되는 슬라이딩 도어가 열리면, 많은 이들이 탄성을 불러일으킬만한, 그런 구성이다.

차체의 필러와 천장은 알칸타라 소재로 마감됐고, 차체의 플로어는 정교하게 끼워 맞춰진 원목 소재로 만들어졌다. 손이 닿는 곳곳의 촉감에도 신경을 쓴 듯, 만족스럽다.

노블클라쎄, 카니발 L9


독특한 형태의 퀼팅 패턴도 눈길을 끈다. 퀼팅은 공정의 특성 상 원료의 손실율이 높지만, 원가는 따지지 않았다는 듯 다이아몬드 패턴이 시트 곳곳을 누비고 있다.

암레스트에는 시트의 방향을 조정할 수 있는 디스플레이가 내장됐다. 여기엔 열선과 통풍시트가 포함되며, 모든 조작은 터치스크린 하나 만으로 이뤄진다.

기존 카니발 대비 천장이 높으니, 영위할 수 있는 공간도 더 넓다. 세단이 주는 편안함과는 격이 다르단 뜻이다. 하이루프가 주는 개방감과 탁월함은 노블클라쎄 카니발 L9만의 강력한 무기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시트를 끝까지 밀어내고, 한껏 등받이를 눕힌 뒤, 다리까지 뻗으면, 항공기의 비즈니스클래스, 그 이상의 편안함을 누릴 수 있다. 솔직히 말해, 아시아나항공 A380의 비즈니스 스마티움 클래스 시트보다도 편안하다.

노블클라쎄, 카니발 L9


2열 시트에 누워 한창을 넋을 놓고 있다 보면, 중앙 리모컨에는 실내 조명, 볼륨 조절 등 다양한 공조 버튼들이 눈에 들어온다. 전면엔 터치 컨트롤러를 내장해 후석에 내장된 디스플레이를 조작할 수 있는 기능을 더했다.

15.6인치 전동 모니터에는 다양한 기능이 내장됐다. DMB와 인터넷 웹 서핑 기능은 물론, 스마트폰 미러링 기능과 HDMI, USB 포트 등을 지원한다.

여기에 별도로 마련된 태블릿에 내장된 LIS는 시트는 물론 차량의 공조, 디스플레이 전반을 제어할 수 있다. 커넥티드 기술이 화두가 되고 있는 근래의 흐름을 잘 따른 구성이다.

여기에 작은 생수병 서너개 정도는 넣어둘 수 있는 냉장고와 기존의 220볼트 전원 소켓도 마련되어 있다. 국산 고급 세단에서 기대할 수 없는 거의 모든 것이 망라된 수준이다.

노블클라쎄, 카니발 L9


트렁크엔 차체에 견고하게 고정된 바와 거치대가 마련됐다. 행여 긴 화물을 수납했을 때, 주행 중 흔들리는 것을 방지하기 위함이다. 너비와 폭으로 봐선, 골프백을 세워 싣기에 적당해보인다.

고급스럽고 조금은 과해보일 정도로 모든 것이 풍족하지만, 불편함이 없는 건 아니다. 시승 차량은 6인승. 2열의 거주성에 집중되어있다보니, 3열은 다소 빈약하다.

두툼한 시트 탓에 2열에서 3열로 이동하기 어렵다. 트렁크를 열고 진입하는게 더 편하다 느낄 정도. 되려 더 호화롭고 편안하게 탑승할 수 있는 4인승 버전을 고려하는게 나을 수도 있겠다.

■ 고급세단 맞먹는 주행감각

노블클라쎄, 카니발 L9


시승 차량은 3.3리터 가솔린 엔진과 8단 자동변속기가 적용된 구성이다. 물론 2.2리터 디젤 사양도 선택할 수 있다.

노블클라쎄 카니발 L9 가솔린의 최고출력은 280마력, 토크는 34.3kg.m으로 기존 카니발과 동일하다. 다만, 공차중량은 2420kg으로, 기존 모델 대비 215kg이나 더 무거워졌다. 덜어낸 것 보단 더해진 게 많으니, 어쩌면 그럴 수 있다고 생각된다.

디젤 엔진이 적용된 카니발을 탄 경험이 잦아서일까. 가솔린 엔진이 적용된 특성상 정숙성은 좋다 나쁘다를 논하기 어렵다.

무게가 늘어난 탓인지, 약간의 언덕을 만나면 약간은 높은 회전대를 사용하게 되지만, 고속 주행에서는 발군이다. 많은 사람을 태우고 약간의 속도를 만끽할 수 있다는 뜻이다.

노블클라쎄, 카니발 L9


물론, 2열 탑승자의 입장에서 출력은 그리 중요한 게 아니다. 추가적인 방음 시공이 된 탓인지, 정숙성과 승차감은 만족스럽다. 그래서 이 차와 가솔린 엔진의 조합은 제법 괜찮다. 아니, 이 차를 선택하며 디젤을 고를 이유는 딱히 없다.

물론, 기존 카니발의 성격을 생각한다면, 2열 승차감이 썩 좋지 않을 수도 있겠지만, 노블클라쎄는 이를 염두한 ‘액티브 컴포트 서스펜션’을 옵션으로 운영 중이다. 후륜에 에어 서스펜션을 적용해 승차감을 높인 것.

실제로 2열에 탑승해본 지인들은, 승차감을 묻는 질문에 함구했다. 시트를 한껏 제끼고 자신들만의 시간을 영위하기에 바빴기 때문이다. 그만큼 만족스러웠다는 뜻은 아닐까.

■ 노블클라쎄 카니발 L9, 고급차의 새로운 대안

노블클라쎄, 카니발 L9


시승 차량인 카니발 노블클라쎄 L9의 가격은 9900만원. 기아차가 판매하는 카니발 하이리무진의 두 배에 육박하는데다, 제네시스 G90는 물론, 수입 대형 세단도 넘볼 수 있다.

하지만 이 차는 그만한 가치에 부합한다. 잘 짜여진 구성과 만듦새. 고급 세단에선 만끽할 수 없는 다양한 가치들을 생각한다면, 충분히 고려될 수 있다.

도로에서 다양한 카니발을 적잖게 볼 수 있다. 최근 화두에 오른 타다도, 언젠가부터 정치인들의 애마도, 제주도에서 흔히 보는 렌터카도 카니발이다.

미니밴은 필요에 의해 구매하는 차라고 생각한다. 페라리나 람보르기니를 선택하는 건 취향의 문제지만, 카니발을 구매하는 건 필요의 문제라는 뜻이다. 그런 점에서 노블클라쎄 카니발 L9이 주는 가치는 분명하다.

노블클라쎄, 카니발 L9


어쩔 수 없이 필요에 의해 사게 되지만, 남들과는 다른, 자신만의 차로 만들어 내는 것. 노블클라쎄는 이를 화두로 잡고 그 방향으로 나아가고자 하는 것처럼 비춰진다.

고급 세단을 선택할 높으신 분들에게도 들어맞는다. 어깨에 힘이 잔뜩 들어간 채, 제네시스 G90에 오르는 것 보단, 카니발을 이용하는 게 더 실용적이며 합리적으로 보일지 모른다. 일상에서의 비즈니스 밴은 물론, 중요한 골프 약속에도 유용할거다.

클래스가 다른; 자동차 뉴스 데일리카 http://www.dailycar.co.kr
본 기사를 이용하실 때는 출처를 밝히셔야 하며 기사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 관련기사 ]
벤츠, A클래스 라인업의 마침표..2세대 GLA 스파이샷 ‘공개’
뷰익, 콤팩트 SUV ‘엔코어 GX’ 한국서 생산 계획..그 배경은?
[TV 데일리카] 스스로 알아서 차선 변경하는 전기 SUV..테슬라 ‘모델X’
獨 검찰, 포르쉐 본사 압수수색..그 이유는?
쉐보레, 트레일블레이저 부평공장서 생산..내년 출시 계획
수익성 고전하는 자동차 업계..수익성 반등에 성공한 현대차
르노·FCA 합병 ‘초읽기’ 돌입..르노삼성은 “상황 예의주시”
  • 기아 기아 카니발 종합정보
    2018.03 출시 대형MPV 10월 판매 : 4,835대
    휘발유, 경유 2199~3342cc 복합연비 7.6~11.4 ㎞/ℓ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토요타, 자율주행 기술 인재 세 배로 늘린다.
토요타의 자율주행 기술 개발 자회사인 TRI-AD(Toyota Research Institute Advanced Development) 가 인재확보에 나서고 있
조회수 148 2019-11-15
글로벌오토뉴스
푸조, 2022년 르망 24시 복귀 발표..하이브리드 경주차 개발
르망 24시 내구레이스에서 아우디와 치열한 우승 경쟁을 펼쳤던 푸조가 오는 2022년 다시 한번 도전에 나선다. 14일(현지시각) 푸조는 트위터를 통해 오는
조회수 129 2019-11-15
데일리카
6,460원 내린 금호타이어 엑스타 LX 플래티넘 KU27 195/65R15 (전국무료장착) [급락뉴스]
금호타이어 엑스타 LX 플래티넘 KU27 195/65R15 (전국무료장착)의 가격이 10.1% 이상 떨어지며 57,540원에 거래 되고 있다.2019년 11월
조회수 137 2019-11-15
다나와
재규어·랜드로버, 소형SUV 개발 계획 철회..이유는?
재규어·랜드로버가 E-페이스, 이보크보다 작은 소형 SUV 개발 계획을 철회했다. 14일(현지시각) 펠릭스 브라티감(Felix Brautigam) 책임자는 최
조회수 149 2019-11-15
데일리카
쉐보레, 美 직수입 대형 SUV 트래버스 고객 인도 개시
쉐보레가 정통 아메리칸 슈퍼 SUV 트래버스의 1호차 전달식을 갖고, 15일부터 본격적인 고객 인도를 개시한다. 한국지엠 카허 카젬 사장과 영업·서비스·마케팅
조회수 173 2019-11-15
오토헤럴드
랜드로버, 올 뉴 레인지로버 이보크 가솔린 모델 출시
재규어랜드로버코리아는 럭셔리 콤팩트 SUV 올 뉴 레인지로버 이보크 가솔린 모델의 판매를 시작했다고 15일 밝혔다. 올 뉴 레인지로버 이보크 가솔린 모델은 최근
조회수 133 2019-11-15
글로벌오토뉴스
기아차, 신형 K5 초근접 실사, 볼수록 끌리는 디자인
기아자동차의 간판급 중형 세단 'K5'의 3세대 풀체인지 모델이 다음 달 12일 국내 시장에 출시될 예정인 가운데 신차의 외관 디자인을 담은 다량
조회수 1,142 2019-11-15
오토헤럴드
푸조, 신형 2008 · e-2008 영국 가격 공개, 내년 국내에서도 출시
푸조의 소형 스포츠유티리티차량(SUV) '2008' 완전변경모델의 영국 판매 가격이 공개됐다. 해당 모델은 내년 초 본격적인 고객 인도가 이뤄질
조회수 125 2019-11-15
오토헤럴드
BMW 더 8 그란쿠페 위압적이고 고혹적인 스포츠카
[전남 진도] 한옥마을로 더 유명한 전주에서 완주군 소양면과 동상면을 거쳐 고산면으로 빠져 나가는 길은 주변 풍광이 빼어나다. 짙게 물든 가을 산을 끼고 이어지
조회수 149 2019-11-15
오토헤럴드
99. 현대기아차의 세계 최초 신기술들
현대기아차는 지금 글로벌 시장에서 어느 정도의 위치에 있을까? 글로벌 플레이어 중 현대기아차에 대한 소비자들의 인식을 객관화한 것 중 애널리스트들이나 경제학자들
조회수 199 2019-11-15
글로벌오토뉴스
2년 전 뉴스 목록보기 보기
리스트광고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