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 다나와 앱
  • 다나와 홈

BMW, 고성능 SUV ‘X3M’과 ‘X4M’ 데뷔..판매가격은?

데일리카 조회 수5,607 등록일 2019.04.17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BMW, X3M (출처 BMW)


[데일리카 전병호 기자] BMW는 16일(현지시각) ‘2019 상하이모터쇼’에서 고성능 SUV ‘X3M’과 ‘X4M’을 최초 공개했다.

BMW, X3M 및 X4M (출처 BMW)


신형 SUV 라인업에 새롭게 합류하게된 M 부서의 X3M과 X4M은 완전히 새로워진 트윈-터보차지드 직렬6기통 엔진을 탑재해 가장 강력한 SUV로 등극하게 되었다. BMW X3M 및 X4M은 메르세데스-AMG GLC 63 또는 알파로메오 스텔비오 콰드리폴리오 등과 시장에서 경쟁한다.

BMW, X4M (출처 BMW)


신형 3.0리터 S58 엔진은 기본형과 컴피티션 버전 2가지 레벨로 나뉘며, 각각 최대 476마력과 506마력을 발휘한다. 변속기로는 8단 M 스텝트로닉 기어박스가 맞물리고 4륜구동 xDrive를 기반, 최대 61.2kg.m를 선보인다. 정지상태에서 100km/h까지는 4.2초와 4.1초만에 주파하고, 최대시속은 248km/h에서 전자적으로 제한된다. 만일 기본형 모델에서 M Driver’s 패키지를 선택하면 최대시속은 278km/h로 늘어나고, 컴피티션 버전에서 패키지를 선택하는 경우 이보다 빠른 283km/h의 최고속도를 지니게 된다.

BMW, X3M (출처 BMW)


X3M과 X4M에는 별도의 후륜구동 모델은 없으나 4륜구동 동력의 일정 부분을 후륜으로 집중할 수 있으며, 액티브 M 디퍼렌셜이 기본으로 적용된다. 엔진 뿐만 아니라 별도로 개발된 섀시로 새로운 전후방 서브프레임과 EDC 서스펜션, 전자식 액티브 댐퍼가 탑재되어 보다 최적화된 주행 성능을 선보인다. 서보트로닉과 가변식 기어비를 적용한 전자식 스티어링 시스템은 M5에서 가져왔다.

BMW, X3M (출처 BMW)


차량 외관에는 전방 라디에이터 외에도 측면 2개소에 쿨링 시스템을 장착했으며 기본형 유광 블랙 트림과 탄소섬유 옵션을 제공한다. 외관 색상으로는 토론토 레드 메탈릭(Toronto Red Metallic)과 도닝턴 그레이 메탈릭(Donington Grey Metallic) 2가지 중 선택할 수 있다. 하부 휠은 기본형은 20인치, 컴피티션 모델은 21인치 트윈 스포크 알루미늄 휠이 M 컴파운드 브레이크과 함께 장착된다. 후방 배기팁은 검정색 트림으로 마감된 M 스포트 배기 시스템이 적용된 모습이다.

BMW, X3M (출처 BMW)


객실 내부에는 M 스포츠 시트와 M1/M2 버튼을 장착한 시프트 패달과 스티어링 휠, 탄소섬유 트림, M 기어 레버가 눈에 띈다. 시트 가죽에는 메리노(Merino) 가죽이 베이지색과 검정색의 조화로 꾸며졌다.

BMW, X3M (출처 BMW)


BMW는 X3M과 X4M의 판매가격이 각각 8만 9천유로(한화기준 약 1억 천만원)와 9만 3천유로(한화기준 약 1억 2천만원)부터 시작한다고 밝혔다. 차량 주문 및 글로벌 판매 일정은 4월에서 5월 중 조율될 예정이다.

BMW, X3M (출처 BMW)

BMW, X3M (출처 BMW)

BMW, X4M (출처 BMW)

BMW, X3M (출처 BMW)


클래스가 다른; 자동차 뉴스 데일리카 http://www.dailycar.co.kr
본 기사를 이용하실 때는 출처를 밝히셔야 하며 기사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 관련기사 ]
“페라리 경쟁자 람보르기니..한국시장서 올해 150대 판매 자신”
[상하이오토쇼] 폭스바겐의 대형 전기 SUV..ID. 룸즈의 특징은?
GM과 리비안의 ‘줄다리기’..투자 협상 난항
[상하이오토쇼] 인피니티 Qs 인스퍼레이션..4륜구동 전기 스포츠세단
中 국영 브랜드 Zedriv, 전기 스포츠카 GT3 공개 계획
“최고속도 8km 증가 마다 사망률 8% 증가”..‘속도 제한 논란’ 대두
스포티지·쏘렌토·카니발..RV에 승부수 띄운 기아차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스파이샷] 벤틀리 벤테이가 LWB
벤틀리가 SUV의 폭발적인 판매 성공에 힘입어 벤테이가 라인업을 확대하고 있다. 계획에는 쿠페 스타일 버전의 자동차 출시가 포함된다. 여기에 독일 뉘르부르크링
조회수 110 2020-10-19
글로벌오토뉴스
쌍용차, 올 뉴 렉스턴 사전 계약 실시
쌍용자동차가 올 뉴 렉스턴 사전 계약을 실시한다고 19일 밝혔다. 안전에 대한 렉스턴 고유의 신뢰성에 더해 최첨단 주행안전 보조시스템 적용을 통해 비약적으로 향
조회수 906 2020-10-19
글로벌오토뉴스
[시시콜콜] 세계는 퇴출, 한국은 팔 곳 잃은 유럽산 디젤차 떨이 시장
폭스바겐이 2015년 불거진 디젤 게이트 이후 가장 공격적인 마케팅을 벌이고 있다. 폭스바겐 코리아는 올해부터 내년까지 신차 7종을 투입하겠다고 최근 밝혔다.
조회수 585 2020-10-19
오토헤럴드
[EV 트렌드] 테슬라, 모델 Y 효율성 개선으로 주행가능거리 523km 예정
미국 전기차 업체 테슬라가 보급형 스포츠유틸티차량(SUV) '모델 Y'의 업그레이드를 통해 1회 완전 충전 시 주행가능거리를 325마일(약 523
조회수 106 2020-10-19
오토헤럴드
가공할 성능의 V6, 아우디 S6 3.0 TDI 콰트로 시승기
아우디 S6를 시승했다. 8세대 A6를 베이스로 한 아우디스포츠사가 아닌 아우디 AG가 생산하는 고성능 모델이다. 기본 모델과 변함없는 실용성과 쾌적성을 유지하
조회수 116 2020-10-19
글로벌오토뉴스
튜닝산업협회, 튜닝 부품 인증제도가 튜닝산업계 위축
한국자동차튜닝산업협회(이하 튜닝산업협회)는 16일 튜닝 활성화를 위해 마련된 튜닝부품 인증제도가 오히려 튜닝 산업계를 위축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튜닝산업협회에
조회수 103 2020-10-19
글로벌오토뉴스
국내 픽업 트럭 시장 5만대를 넘긴다.
김 필 수 (김필수 자동차연구소 소장, 대림대 교수) 국내 픽업 트럭 시장이 크게 성장하고 있다. 약 3~4년 전만 하여도 유일하게 쌍용 코란도와 렉스턴
조회수 117 2020-10-19
글로벌오토뉴스
[영상시승] 더 민첩해진 코나, 현대 코나 N라인
현대차의 소형 SUV 코나가 3년만에 부분변경 모델을 선보였습니다. 기존 모델보다 20마력 높아진 출력의 1.6리터 가솔린 터보 엔진과 함께 하이브리드 모델도
조회수 111 2020-10-19
글로벌오토뉴스
124. 정의선 리더십, 탄소중립 선언이 필요하다
현대자동차그룹의 정의선 시대가 본격 개막됐다. 빌 포드와 아키오 토요타에 이어 창업가의 후손이 세 번째로 그룹의 책임자에 올랐다. 한국에서는 회장이라는 직함으로
조회수 67 2020-10-19
글로벌오토뉴스
제네시스 두 줄 스토리 발굴 제안
최근에 공개된 제네시스 G70의 페이스 리프트 모델을 기점으로 이제 모든 제네시스 브랜드의 차들이 이른바 ‘두 줄’의 디자인을 가지게 됐다. 물론 아직 공식 출
조회수 121 2020-10-19
글로벌오토뉴스
2년 전 뉴스 목록보기 보기
리스트광고

브랜드 선택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