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 다나와 앱
  • 다나와 홈

코란도인가 티볼리인가? 차별성 없는 코란도

글로벌오토뉴스 조회 수3,532 등록일 2019.03.20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최근의 어느 영화에서 나온 주인공의 대사 덕분(?)에 요즘 유행하는 말이 있다. ‘지금까지 이런 치킨은 없었다. 이것은 치킨인가 갈비인가?’ 가 그것이다. 그런데 필자가 새로 나온 코란도를 처음 보았을 때 든 생각이 이와 비슷했다. 그것은 바로 ‘이것은 코란도 인가 티볼리 인가?’ 였다.



필자에게 이런 생각이 든 이유는 간단하다. 새로 등장한 최신상 코란도는 새로 나온 차라는 느낌보다는 마치 티볼리 에어에 이은 또 다른 티볼리의 페이스 리프트 차량처럼 보였기 때문이다. 새로운 코란도는 전장 4,452mm, 전폭 1,870mm, 전고 1,620mm에 축거 2,675mm로, 티볼리 에어의 전장 4,440mm, 전폭 1,795mm, 전고 1,635mm에 축거 2,600mm로 시각적으로 크기 차이를 구분하기 어려울 정도로 비슷하다. 게다가 얼굴도 확연히 구분되지 않는다.



사실 이렇게 비슷하게 만드는 건 쌍용만의 독자적인 디자인 아이덴티티를 가지기 위한 것이겠지만, 신형 코란도가 티볼리와 구분이 안될 정도로 비슷하다면, 소비자 입장에서는 티볼리 보다 값이 비싼 코란도를 사야 할 이유가 없다. 물론 세부적으로 따지면 다르지만, 그 차이는 거의 페이스 리프트 수준의 차이 이지 차종이 구분될 만큼 확연한 정도가 아니다.



만약 쌍용 브랜드가 글로벌 럭셔리라는 평판을 받고 있다면 티볼리 이든 코란도 이든 서로 비슷한 게 럭셔리 브랜드의 장점을 나타내는 요소로 작용하겠지만, 소비자들은 쌍용에게서 SUV 전문 브랜드로써 다양한 욕구를 충족시키는 개성 있는 차들을 내놓기를 바라고 있다.



그런데 쌍용에서 만드는 모든 SUV들, 플래그 십 G4 렉스턴에서부터 가장 작은 티볼리까지 한결같이 모두가 크로스오버형 도심지용 SUV 일색이다. 그렇지만 소비자들 중에는 과거의 각진 코란도와 90년대 중반의 듬직한 뉴 코란도 같은 야성미 있는 하드코어 SUV를 기대하고 있는 사람들이 여전히 많다. 그리고 그런 소비자들을 만족시킬 수 있는 스펙트럼이 넓은 모델 군을 가지고 있는 SUV 전문 메이커가 되는 게 소비자들이 쌍용에게 바라는 바일지도 모른다.



그런데 10미터쯤 떨어져 볼 때 최신상 코란도와 이미 나온 지 몇 년 된 티볼리가 구분이 안 된다면 두 차종이 서로 다르게 존재해야 할 이유가 없을뿐더러, 소비자들은 이렇게 비슷한 두 차를 다른 가격에 사야 할 이유는 더더욱 없다. 사실 최근 들어서 쌍용은 신차를 계속 내놓으면서 SUV브랜드로서의 전문성을 강조하는 등 잘 하고 있지만, 이상하게 디자인 문제에만 가면 잘못된 판단을 보여주기 일쑤이다.



이웃 일본에는 개성이 강한 경형 차량들이 많다. 그들 중 단연 눈에 띄는 건 최근 스즈키가 출시한 660cc엔진을 얹은 짐니(Jimny)이다. 이 차는 마치 구형 코란도나 밴츠 G바겐을 연상시키는 각진 차체 디자인을 보여주고 있는데, 상당히 매력적이다. 이 차는 물론 4륜구동 기능이 있지만, 이걸 갖고 오프로드를 뛸 소비자들은 많지 않을 것이다. 사실상 요즘의 소비자들은 오프로드 주행의 물리적 기능보다는 그 이미지를 소비하고 싶어한다.



옆집(?)의 건장한 팰리세이드는 주문이 밀려서 1년을 기다려야 한다는 말까지 나올 정도인데, 신형 차에 수천억을 들여 개발했으면서도 쌍용 코란도가 가지고 있던 건장한 전통을 스스로 버리고, 고작 티볼리의 페이스 리프트 수준의 소극적인 디자인 차별화로 개발된 신형 코란도는 매장에 가보면, 신차가 정말로 있는 건지 눈에 띄지 않을 정도로 전혀 주목되지 않는다. 제발 개성 있고 다양한 성격의 차량을 개발해주기 바라는 마음 간절하다.
<저작권자(c) 글로벌오토뉴스(www.global-auto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 danawa 2019.03.24
    전통을 따지기엔 코란도C에서 이미 틀을 깻다고 생각되는데 또 전통얘기를 하는지 모르겠네요.
    그리고 비슷한 디자인에 크기만 변형하던짓은 코나-투싼-싼타페-베라크루즈에서 이미 하던짓인데 새삼 여기서 거론되는거 보니 현대가 막강하긴 한가봅니다. 물론 그때 평을 어찌 쓰셨었는지는 모르겠지만요.
    3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 danawa 2019.03.28
    망함
    1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1

국산차 5개 제조업체, 20년 10월 판매조건 발표
국내 5개 자동차 제조업체의 10월 자동차 판매조건이 발표되었다. 일부 업체들은 현금 할인 이벤트와 함께 기본 할인 및 저금리 할부 프로그램을 진행하며, 다양한
조회수 2,307 2020-10-01
다나와자동차
메르세데스 AMG, E53 4매틱 컨버터블 유럽 출시
메르세데스 AMG가 2020년 9 월 25 일, 신형 메르세데스 AMG E53 4MATIC 컨버터블'(Mercedes-AMG E53 4MATIC + Cabrio
조회수 67 2020-10-01
글로벌오토뉴스
롤스로이스, 신형 고스트에 롱 보디 버전 공개
롤스로이스가 2020년 9월 24일, 신형 고스트(Ghost)의 롱 휠 베이스 버전 익스텐디드를 공개했다. 4사분기 출시 예정인 모델로 롤스로이스가 지금까지 생
조회수 68 2020-09-30
글로벌오토뉴스
BMW, 3시리즈에 새로운 직렬 6기통 디젤 48볼트 mHEV버전 추가
BMW가 2020년 9월 23일, 신형 3시리즈에 새로 개발한 직렬 6기통 디젤 엔진에 48볼트 마일드 하이브리드 시스템을 채용한 모델을 11월부터 유럽시장에
조회수 75 2020-09-30
글로벌오토뉴스
폭스바겐, 헬라 카메라 소프트웨어 부문 인수
폭스바겐그룹의 카소프트웨어조직(Car.Software Org)이 2020년 9월 29일, 관련 테스트 및 검증 부서를 포함하여 헬라(HELLA GmbH) 와 C
조회수 53 2020-09-30
글로벌오토뉴스
콘티넨탈, 오스람과 조명 시스템 합작 투자 해소 결정
콘티넨탈이 2020년 9월 23일, 오스람(Osram)과의 합작 투자를 해소하기로 결정했다고 발표했다. 콘티넨탈과 오스람은 2018 년에 설립되어 자동차용 지능
조회수 57 2020-09-30
글로벌오토뉴스
폭스바겐, ID.3 프로S로 2개월 장거리 주행테스트 시작
폭스바겐이 2020년 9월 29일, 전용 배터리 전기차 ID.3 프로S을 2개월 동안 장거리 주행을 통해 실 도로에서의 상황을 파악하고 성능을 입증하기 위한 테
조회수 60 2020-09-30
글로벌오토뉴스
오토모빌리 람보르기니 우루스 그라파이트 캡슐 출시
오토모빌리 람보르기니(Automobili Lamborghini)가 세계 최초의 슈퍼 SUV, 우루스(Urus)의 새로운 색상 및 디자인 트림인 “우루스 그라파이
조회수 66 2020-09-30
글로벌오토뉴스
2020 베이징오토쇼 - Lynk & Co 컨셉 제로 공개
길리 홀딩스 산하의 Lynk&Co (링크 앤 코)는 2020 베이징 모터쇼에서 '제로 컨셉'을 발표했다.제로컨셉은 길리 홀딩스의 최신 플랫폼인 SEA (
조회수 54 2020-09-30
글로벌오토뉴스
재규어랜드로버, 수소연료전지차 개발 가속화
재규어랜드로버는 수소연료전지 파워트레인을 탑재한 대형 SUV 모델 개발을 목표로한 연구 프로젝트에 참여하고 있다. 프로젝트 제우스 (Project Zeus)로
조회수 64 2020-09-30
글로벌오토뉴스
2년 전 뉴스 목록보기 보기
리스트광고

브랜드 선택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