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시승기] 기아차 K3 GT..“보기에도 좋고 운전도 재밌다”

데일리카 조회 수7,273 등록일 2019.03.13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K3 GT 주행사진


[데일리카 박홍준 기자] 조금 늦은 감이 있다. 아반떼 스포츠가 잠시나마 독식했던 그 시장에 K3가 드디어 투입된 것.

물론 시장의 상황은 녹록치 않다. 비슷한 콘셉트를 공유하는 차가 현대차엔 천차만별이다. 벨로스터가 있고, 아반떼 스포츠가 있으며, i30 N라인이 있다.

다양한 선택권이 있다는 것은 반길만 하지만, 경쟁자인 K3 GT 입장에선 녹록치 않아보이는 건 사실이다.

기아차, K3 GT


■ “스팅어 닮았네”

K3 GT는 세단형 4도어와 패스트백 스타일의 5도어 등 두 종류로 판매된다. 시승 차량은 5도어. ‘리틀 스팅어’라는 세간의 별칭에 걸맞는 디자인이다.

전면부는 기존의 K3와 큰 차이가 없다는 점이 아쉽다. 그릴에 GT 로고를 추가하고 조금 더 멋을 부렸는데, 이마저 없다면 차이점을 찾기는 힘들다. 조금 더 과했어도 좋았을 모습이다.

기아차, K3 GT


후면부의 루프라인은 해치백이 아닌, 패스트백의 형태를 갖는다. 다만, 필러의 누운 각도가 그리 급격한 편은 아닌데, 이는 공간 활용성과 2열 거주성을 다분히 염두한 모습이다. 조금 더 적극적인 형태를 취했으면 스포티한 인상이 더 배가됐을거다.

휠캡은 기아차를 상징하는 붉은 색을 둘렀다. 측면 사이드실과 후면의 디퓨저 등엔 블랙 하이그로시 소재가 더해졌고, 사이드미러 커버도 검은색이다. 약간의 차별화를 둘 수 있는 곳은 전부 꾸민 모습이다.

실내의 전반적인 구성도 K3와 동일하다. 다만, D컷 스티어링 휠과 세미 버킷 타입의 시트, 붉은색 스티치와 GT 로고 등으로 곳곳에 멋을 냈다.

기아차, K3 GT


시트의 착좌감은 제법 만족스러운 편. 패딩 점퍼처럼 봉긋이 솟은 튜블러 타입의 패턴이 주는 쿠션감도 제법 괜찮다. 허리 부위에 위치한 버킷은 운전자를 꽉 잡아주진 않지만, 스포츠 주행에서는 일정 부분의 역할을 하기엔 충분하다.

조수석 끝단에 있는 GT 로고는 주행 모드에 따라 다양한 색채로 빛난다. 스포츠 모드에선 붉은색, 스마트 모드에선 푸른색이다. 운전자 성향에 따라 조명의 색을 바꿀 수 있으면 좋겠는데, 이를 별도로 설정할 수 있는 제어 기능은 없다.

근래의 흐름에 맞게 차로 유지 보조, 전방 충돌경고 등은 기본 사양으로 적용됐다. 여기에 후측방 경고 시스템 등 첨단 안전 사양과 스마트폰 무선 충전 기능 등 편의 사양도 대거 탑재됐다.

기아차, K3 GT


■ 발군의 주행성능

파워트레인은 1.6리터 가솔린 터보 엔진과 7단 DCT의 구성이다. 최고출력은 204마력, 27.0kg.m의 최대토크를 발휘하며, 급가속시 순간적으로 토크량을 높여주는 오버부스트 기능이 적용됐다.

공회전 상태에선 정숙하지만, 가속 페달을 밟고 떼다보면 엔진 소리가 제법 ‘조율됐다’는 느낌을 받을 수 있다. 터보엔진 특유의 흡기 사운드는 운전자의 감성을 자극하기 충분하다.

기아차, K3 GT


물론, 엔진 뿐만이 아닌, 가상의 엔진음을 송출하는 전자식 사운드 제너레이터(ESG)도 한 몫 한다. 스피커로 송출되는 소리지만, 엔진 회전수와 배기 압력과 연동되는 탓에 이질감은 적은 편.

가속 성능은 나무랄 데가 없다. 이만한 차체를 끌고 나가는 데에 204마력은 결코 부족한 출력이 아니기 때문. 오버부스트 기능이 탑재됐다지만, 이를 체감하긴 어렵다. 다만, 고속 영역에 치달았을 때에도 지침 없이 꾸준한 가속을 보이는 모습을 보이며, 실제로 속도계가 저 멀리까지 가는 데에는 그리 오랜 시간을 요하지 않는다.

변속기는 제법 기민하고, 수동 모드로 조작하는 상황에서도 기존 보다 더 적극적이다. 엔진 회전계가 레드존에 치달으려 하면 곧바로 바늘을 튕겨내던 기존의 양상과는 달리, 고회전 영역을 꾸준히 붙잡고 변속하는 모습도 기특하다.

기아차, K3 GT


핸들링 성능도 만족스럽다. 다소 높은 속도에서 코너에 진입하더라도 노면을 꽉 붙잡고 움직이는 모습은 운전에 대한 자신감을 갖게 한다. 마치 조금 더 밀어 붙여도 된다고 자극하는 것과 같달까.

하체는 기본적으로 단단한 세팅이지만, 어느 정도의 롤링은 허용한다. 아반떼 스포츠 보다는 단단한 편이지만, 승차감이 나빠지더라도 조금 더 단단하게 세팅됐다면 운전의 재미가 더 극대화 될 수 있을 것 같다.

■ N에 대항할 기아차, 언젠가는 만날 수 있기를

기아차, K3 GT


기아차의 준중형 세단은 현대차 대비 다이내믹한 인상을 강조한다는 느낌을 받곤 했다. 쎄라토가 그랬었고, 포르테도, K3도 그랬다.

K3 GT는 그 감성을 오롯이 이어받은, 그런 모습이다. 쎄라토에서 보여졌던 강렬한 인상은 물론, 포르테 쿱과 K3 쿱에서 만끽할 수 있던 운전의 재미가 그랬다.

기아차 입장에선 다소 억울할 것이다. 현대차의 고성능 N에 비해 빛을 보지도 못하니까 말이다. 스팅어를 통해서도, K3 GT를 통해서도 고성능차 잠재력은 입증됐는데, 안타깝다.

클래스가 다른; 자동차 뉴스 데일리카 http://www.dailycar.co.kr
본 기사를 이용하실 때는 출처를 밝히셔야 하며 기사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 관련기사 ]
답 없는 노조파업, 해법 못찾는 르노삼성..정치권도 ‘엇박자’
[구상 칼럼] 전기동력 SUV..니로 EV의 디자인과 특징은?
페라리, 수퍼카 ‘F8 트리뷰토’ 7월 한국시장 투입 계획..가격은?
주총 앞두고 격화된 현대차 ·엘리엇 갈등..현대차 노조의 선택은?
포르쉐, 르망 레이스카 50주년 기념 ′917 콘셉트′ 공개..특징은?
지프, 신형 ‘SUV 2종′ 출시 계획..라인업 강화
이달 21일 출시될 쏘나타, 4도어 쿠페로 변신..유럽에서의 반응은?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 danawa 2019.03.15
    아반데 보단 100배 1000배 낫다;
    2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 danawa 2019.03.16
    삼각때 보다 1억만배 낫죠.ㅋㅋ
    0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 danawa 2019.03.16
    시드나 들여오세요
    0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 danawa 2019.03.17
    오 괜찮아 보이네
    0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1

수입차 수난 시대, 폭스바겐ㆍ아우디ㆍ토요타 잇단 제동 울상
연초부터 수입차 브랜드의 수난이 시작됐다. 폭스바겐은 디젤 게이트 관련 소송에서 피해 배상 판결이 나왔고 아우디는 안전 기준을 충족하지 못해 주력 모델의 판매가
조회수 405 2020-01-17
오토헤럴드
기아 텔루라이드의 새로운 버전, 휠베이스 늘어날까?
기아자동차 북미 전용모델 텔루라이드가 2020 북미 올해의 차 SUV 부문 최고의 차로 선정되며 꾸준한 인기를 발휘하는 가운데 새로운 X-라인 버전이 추가될 것
조회수 424 2020-01-17
오토헤럴드
독일, 정부차원 자동차 노동자 지원책 준비
독일은 앙겔라 메르켈 총리가 자동차 노동자들을 지원하기 위한 조치를 준비하고 있다고 블룸버그 통신이 보도했다. 이 신문은 자동차산업의 침체가 지속될 경우 일자리
조회수 263 2020-01-17
글로벌오토뉴스
[1+1] 다가오는 설 연휴! 차량용 목쿠션으로 어깨 피로를 싹~ 12,800원 무료배송!
쿠팡에서 장거리 운전 필수 아이템 차량용 목쿠션을 1+1 행사로 2개 12,800원 무료배송으로 판매 중이다. KM모터스의 리얼빵빵 차량용 목쿠션은 부드러운 스
조회수 244 2020-01-17
다나와
[스파이샷] 현대 i30 F/L 인테리어
현대 i30의 부분 변경 모델이 스웨덴에서 주행 테스트 중 카메라에 포착됐다. 올 해 하반기 출시 예정인 i30 부분 변경 모델은 폭스바겐 골프, 포드 포커스
조회수 375 2020-01-17
글로벌오토뉴스
[인터뷰] 쉐보레 트레일블레이저 미디어 쇼케이스
쉐보레가 새로운 글로벌 SUV ‘트레일블레이저(Trailblazer)’를 공개하고 사전계약에 돌입했다. 트레일블레이저는 쉐보레의 소형 SUV 트랙스와 중형 S
조회수 273 2020-01-17
글로벌오토뉴스
국내 자동차 등록대수 2360만대 돌파, 2명 중 1명 자동차 소유
우리나라 국민 2명 중 한 명이 자동차 1대를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친환경차 비중은 지속적으로 증가한 가운데 자동차 등록대수는 2360만 대를 돌파했
조회수 294 2020-01-17
오토헤럴드
현대차 쏘나타·코나 일렉트릭, 워즈오토 최고 10대 엔진 수상
현대자동차가 16일(현지시간) 미국 디트로이트에서 ‘워즈오토(WardsAuto)’가 선정한 ‘2020 워즈오토 10대 엔진 & 동력시스템(2020 Wards 1
조회수 272 2020-01-17
오토헤럴드
익스플로러 전동시트 프레임 등 수입차 7700여대 제작결함으로 리콜
국토교통부가 포드코리아, BMW코리아, 한국토요타, 만트럭버스코리아, 모토로싸 등에서 수입 판매한 9개 차종 7773대에서 제작결함이 발견돼 리콜을 실시한다고
조회수 256 2020-01-17
오토헤럴드
[단독] 르노삼성, 쿠페형 SUV XM3 내달 출시 계획..주목
최근 소비자들의 라이프 스타일 변화로 SUV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르노삼성이 쿠페형 SUV ‘XM3’를 내달 출시한다. 르노삼성은 당초 1분
조회수 4,953 2020-01-16
데일리카
2년 전 뉴스 목록보기 보기
리스트광고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