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美 자동차 노조 GM 고소, 계약 위반하고 공장 문 닫았다.

오토헤럴드 조회 수188 등록일 2019.03.05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전미 자동차 노조(United Automobile Workers, UAW)가 일방적으로 공장 폐쇄를 통보한 GM을 고소했다. 공장을 폐쇄하지 않겠다는 노사 합의를 어겼기 때문인데, 3개 공장 수천 명의 근로자들에 대한 천문학적 배상액이 걸린 사건인 만큼 업계의 관심이 모이고 있다.

UAW는 26일(현지시각), 오하이오 주 북부지방법원 동부지원에 GM에 대한 고소장을 제출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GM이 생산 시설 폐쇄 및 판매 중단에 관한 노사 간 합의 내용을 어겼다고 주장했다. 또 이러한 합의 위반에 대한 책임을 회피하기 위한 꼼수를 부렸다고 비난했다.

UAW의 고소장에 따르면 GM은 과거 단체 교섭을 통해 미국 동부 표준시 기준 2019년 9월 14일 오후 11시 59분까지 어떤 공장도 폐쇄하거나, 생산 설비의 가동을 중단하거나, 차량을 조기 단종시키지 않기로 합의했다. 그러나 3월 1일 부로 3개 공장의 가동을 전면 중지함으로써 이 합의를 깼다는 것이 UAW의 주장이다.

특히 GM은 대규모 구조조정을 발표하면서 “일부 공장에 생산 할당을 ‘미분배(unallocate)’한다”한다는 표현을 사용했는데, 사실 상 공장을 폐쇄하면서 노사 합의 위반에 대한 책임을 회피하기 위한 말장난이라는 것이 UAW 측의 주장이다.

이번 소송에 참여한 공장은 쉐보레 크루즈를 생산하던 오하이오 주 로즈타운 공장, 변속기 등 파워트레인 부품을 생산하던 메릴랜드 주 볼티모어 공장과 미시간 주 워렌 공장 등 3개소다. 당초 캐딜락 CT6, 뷰익 라크로스, 쉐보레 임팔라 및 볼트PHEV를 생산하던 디트로이트·햄트랙 공장도 소송에 참여할 예정이었으나, GM이 이 공장의 가동 중단 시기를 2019년 6월에서 2020년 1월로 연기하면서 소송에 불참하게 됐다. 이 때문에 일각에서는 “GM이 규모가 큰 햄트랙 공장 근로자들이 소송에 참여해 배상액이 늘어나는 것에 대한 부담 때문에 공장 폐쇄 시기를 늦춘 것 아니냐”는 의혹도 제기되고 있다.

UAW는 고소장에서 GM이 노사 합의 사항을 이행하고 3월 부로 폐쇄를 단행한 3개 공장을 약정 기일까지 재가동하도록 지시할 것을 청구했다. 또 GM의 근로자들의 임금 및 수당은 물론 공장 폐쇄로 인한 근로자들의 물질적, 정신적 피해에 대한 포괄적인 보상을 요구했다.

GM은 이 사안에 대해 말을 아꼈지만, GM 대변인은 로이터 통신과의 인터뷰에서 “GM의 공장 폐쇄 조치는 UAW와 GM간의 노사 합의 내용을 위반하지 않는다”며 원론적인 입장을 고수했다. 특히 GM은 노사 합의 내용 중 “단, 천재 지변, 시장 환경의 급격한 변화 등 회사의 통제 밖의 상황으로 본 합의를 이행할 수 없는 경우 책임을 지지 아니한다”는 면책조항을 근거로 소송전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손해 발생이 인정되면 천문학적인 손해배상액을 책정하는 미국 법원의 판례로 미루어 볼 때, GM의 과실이 인정될 경우 막대한 배상 책임을 피하기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명백한 합의 사안이 있음에도 공장 폐쇄를 강행한 GM 역시 나름의 논리와 근거를 지니고 대응할 것으로 보여 재판의 향방은 안갯속이다.

카스쿱 등 외신은 이번 재판의 결과가 미국 내에서 구조조정을 진행 중인 많은 자동차 회사들에게 지대한 영향을 미칠 것으로 전망했다. 흔들리는 자동차 산업과 관련된 세기의 재판에 많은 업계 관계자들이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김주영 기자/DH@autoherald.co.kr


ⓒ 오토헤럴드(http://www.autoherald.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회사명
    한국GM
    모기업
    General Motors
    창립일
    1955년
    슬로건
    Find New Roads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3년간 40개 신차 공약한 아우디·폭스바겐..하반기도 개점휴업(?)
2015년 ‘디젤게이트’로 곤욕을 치른 아우디와 폭스바겐이 여전히 ‘개점 휴업’상태다. 24일 수입차 업계에 따르면, 아우디코리아는 지난 3월 A6 40 TF
조회수 1,068 2019-06-24
데일리카
불쾌한 에어컨 냄새, 전용 탈취제로 속까지 관리하는 것이 중요
본격적인 여름 무더위를 맞아 자동차 에어컨을 사용하는 운전자들이 늘고 있다. 하지만 에어컨의 시원한 바람을 맞기도 전에 퀴퀴한 냄새로 인해 불쾌감을 느끼는 경우
조회수 351 2019-06-24
글로벌오토뉴스
인터넷 때문에 사라진 캐나다 최초의 슈퍼카
캐나다는 연간 약 250만 대의 자동차를 생산하는 자동차 생산 대국이지만, 자국의 독자적인 자동차 브랜드가 없는 나라이기도 하다. 캐나다에서는 GM, 포드, 크
조회수 296 2019-06-24
오토헤럴드
신형 그랜드 체로키 스파이샷 포착..신규 플랫폼·전동화 전략 박차
오프로드 SUV에 특화된 지프(Jeep)가 신형 그랜드 체로키를 개발 중이다. 신형 그랜드 체로키는 벤츠의 플랫폼을 벗어던지고 차세대 플랫폼의 적용과 하이브리…
조회수 231 2019-06-24
데일리카
부가티의 뉴 페이스, 시론을 기반으로 한 슈퍼카 8월 데뷔
폭발적인 성능과 ‘억’소리 나는 가격을 자랑하는 프랑스의 슈퍼카 전문 제조사, 부가티가 오는 8월 또 다른 신차를 선보일 예정이다. 구체적으로 어떤 신차인지는
조회수 443 2019-06-24
오토헤럴드
현대차, ‘뉘르부르크링 24시 내구레이스’ 4년 연속 완주 쾌거
현대차가 6월 20일부터 23일(현지시각)까지 독일 뉘르부르크링 서킷에서 열린 '뉘르부르크링 24시 내구레이스'에 현대차 고성능 차량 ‘벨로스터
조회수 200 2019-06-24
오토헤럴드
기아차, 신차급 탈바꿈 K7 프리미어 5개 엔진 라인업 동시 출시
기아차가 24일 ‘K7 프리미어(PREMIER)’의 가격을 확정하고 정식 출시했다. K7 프리미어는 2016년 1월 출시 이래 3년 만에 선보이는 K7의 상품성
조회수 2,774 2019-06-24
오토헤럴드
현대자동차 고성능 브랜드 N × 캐리비안베이 신개념 연계 마케팅 실시
현대자동차의 '고성능 브랜드 N'과 대한민국 대표 워터파크 '캐리비안베이'가 만났다! 현대자동차(주)는치열한 모터스포츠 세계에서 얻은 드라이빙 경험과 고성능 기
조회수 211 2019-06-24
글로벌오토뉴스
기아 K7, 사전계약 8,023대
K7 프리미어는 사전계약을 시작한 지난 12일부터 21일까지 영업일 기준 8일간 총 8,023대의계약대수를 기록했다. 첫날에만 사전계약이 2,500대몰리며 준대
조회수 732 2019-06-24
글로벌오토뉴스
제네시스, 아시아 프리미엄 브랜드의 무덤 유럽 일정 고민
오는 2020년 유럽 진출을 공언해왔던 현대차 프리미엄 브랜드 제네시스가 시점 조정을 고민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현대차 관계자에 따르면 "2020년을 유럽 진출
조회수 232 2019-06-24
오토헤럴드
2년 전 뉴스 목록보기 보기
리스트광고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