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위기의 자동차, 마이너 3사가 살려면 '노조' 결단 절실

오토헤럴드 조회 수714 등록일 2019.02.18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자동차 산업의 위기가 계속되고 있다. 고비용 저생산 구조가 여전하고 경기도 어려워 일자리 창출도 지속해서 악화하고 있다. 정부의 ‘소득 주도 성장’이라는 모토가 바탕에 깔린 상황에서 겉으로 나타나는 비즈니스 프랜들리와는 다르다는 뜻이고 따라서 기업 투자는 악화하고 있다. 

국내 메이커 5사도 마찬가지다. 현대ㆍ기아차가 올해 전례가 없는 많은 수의 신차 투입으로 당장의 숙제를 풀겠다는 계획이지만 가장 큰 문제는 마이너 3사의 향방이다. 쌍용차는 그나마 선전하고 있으나 디젤 SUV의 한계가 향후 친환경차 의무 판매제 등에 대비할 여력은 부족해 보인다.

한국GM의 고민은 더 깊다. 소비자 입맛에 맞는 신차를 출시해 점유율을 올리고 존재 이유를 설명해야 하지만 8000억 원의 공적 자금이 투입됐으나 핵심적인 신차 출시보다는 연구개발 법인 분리 등 석연치 않은 부분에 더 신경을 쓰고 있다. 미국 본사의 ‘미래 모빌리티 플랫폼 완성’이라는 대의명제를 위해 해외 공장 폐쇄나 구조조정 대상에 한국GM도 역시 벗어날 수 없기 때문이다. 

군산공장 폐쇄에 이어 창원공장도 무사하지 못할 것이라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 큰 그림으로 보면 한국GM 전체 철수라는 명제가 여전히 남아 있어 사형선고의 순서만 바뀔 뿐 근본적인 개선 노력은 매우 부족하다. 르노삼성차의 고민도 늘어나고 있다. 계속되는 노사파업으로 본사가 경고하고 나섰다.

르노삼성차는 아쉬운 부분이 많다. 다른 글로벌 메이커와 달리 현지에 맞는 철저한 전략으로 본사에서 국내 르노삼성차의 입장을 고려해왔고 닛산 로그의 생산에 이어 트위지 생산 시설을 부산으로 옮기는 등 부산공장의 생산 효율성을 인정받아 왔다. 이는 부산공장 생산량 전체의 과반을 차지한다. 

르노삼성차는 노조 대신 사원대표위원회가 복지 등에 초점을 맞추어 사측과 협의 벌여왔던 모범적 노사 관계를 자랑해왔다. 그러나 최근의 노사 관계는 임금 협상을 둘러싼 노조의 파업으로 악화하고 있다. 본사에서 신형 로그 물량 생산 계약을 부정적으로 재검토하겠다고 경고했다.

문제는 여기에 그치지 않는다. 미국 트럼프 대통령의 자국 수입차 대상의 25% 관세 부과 정책이 우려 하는대로 시행될 경우 현대차 그룹은 물론 한국GM과 르노삼성차도 큰 타격을 받는다. 해결방법은 여러 가지가 있을 것이다. 르노삼성차는 올해 확실한 대책이 나오지 않으면 한국GM보다 위기의 강도가 크다는 인식을 가져야 한다.

당장 노조의 파업부터 풀어야 한다. 다른 자동차 노조와 달리 르노삼성차는 다르다는 생각으로 임하고 임금 관련 요구 조건도 완화해야 한다. 르노삼성차는 국내 5대 메이커 중 판매나 점유율 모두 꼴찌가 됐다. 이런 상황에서 연봉 인상을 요구하는 것은 누가 봐도 무리다. 노조도 이러한 분위기를 잘 알고 있을 것이다.  향후 더욱 어려움이 가속화되면 결국 구조조정 등 강력한 정책이 진행되는 만큼 지금은 함께 어려움을 극복해야 한다. 

회사 차원에서 점유율을 끌어올릴 수 있는 전략도 나와야 한다. 이를 위해서는 적극적이고 미래지향적인 디자인과 모든 연령층을 고려한 파격적인 옵션과 특화된 요소가 필요하다. 지금의 벤츠를 참조할 필요가 있다. 벤츠는 지난 수년 전부터 적극적인 디자인과 내부의 옵션은 물론 실내외 인테리어와 다이나믹한 특성 등 다양성을 가미해 소비자의 입맛을 높이면서 영역 폭을 넓혔다.

QM3와 같은 OEM 수입 차종을 늘리고 SM6 같은 특화된 차종도 필요하다. 동시에 초소형차 트위지 등의 개선 모델로 국내는 물론 동남아 지역 등으로 시장을 넓혀나가야 한다. 초소형차 시장의 장래는 매우 밝다는 점에 주목해야 한다. 르노삼성차는 다른 기업과 달리 나름의 색깔이 있다. 노조도 마찬가지다. 어려운 여건 속에서 새로운 색깔과 도약으로 다시 한번 새로운 신바람을 내기를 기대한다.


김필수 자동차연구소 소장/webmaster@autoherald.co.kr


ⓒ 오토헤럴드(http://www.autoherald.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회사명
    쉐보레
    모기업
    General Motors
    창립일
    1955년
    슬로건
    Find New Roads
  • 회사명
    르노삼성
    모기업
    르노그룹
    창립일
    2000년
    슬로건
    새로운 10년, 세계로의 비상
  • 회사명
    쌍용
    모기업
    Mahindra
    창립일
    1962년
    슬로건
    Robust, Specialty and Premium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수입차 수난 시대, 폭스바겐ㆍ아우디ㆍ토요타 잇단 제동 울상
연초부터 수입차 브랜드의 수난이 시작됐다. 폭스바겐은 디젤 게이트 관련 소송에서 피해 배상 판결이 나왔고 아우디는 안전 기준을 충족하지 못해 주력 모델의 판매가
조회수 247 2020-01-17
오토헤럴드
기아 텔루라이드의 새로운 버전, 휠베이스 늘어날까?
기아자동차 북미 전용모델 텔루라이드가 2020 북미 올해의 차 SUV 부문 최고의 차로 선정되며 꾸준한 인기를 발휘하는 가운데 새로운 X-라인 버전이 추가될 것
조회수 258 2020-01-17
오토헤럴드
독일, 정부차원 자동차 노동자 지원책 준비
독일은 앙겔라 메르켈 총리가 자동차 노동자들을 지원하기 위한 조치를 준비하고 있다고 블룸버그 통신이 보도했다. 이 신문은 자동차산업의 침체가 지속될 경우 일자리
조회수 187 2020-01-17
글로벌오토뉴스
[1+1] 다가오는 설 연휴! 차량용 목쿠션으로 어깨 피로를 싹~ 12,800원 무료배송!
쿠팡에서 장거리 운전 필수 아이템 차량용 목쿠션을 1+1 행사로 2개 12,800원 무료배송으로 판매 중이다. KM모터스의 리얼빵빵 차량용 목쿠션은 부드러운 스
조회수 169 2020-01-17
다나와
[스파이샷] 현대 i30 F/L 인테리어
현대 i30의 부분 변경 모델이 스웨덴에서 주행 테스트 중 카메라에 포착됐다. 올 해 하반기 출시 예정인 i30 부분 변경 모델은 폭스바겐 골프, 포드 포커스
조회수 264 2020-01-17
글로벌오토뉴스
[인터뷰] 쉐보레 트레일블레이저 미디어 쇼케이스
쉐보레가 새로운 글로벌 SUV ‘트레일블레이저(Trailblazer)’를 공개하고 사전계약에 돌입했다. 트레일블레이저는 쉐보레의 소형 SUV 트랙스와 중형 S
조회수 193 2020-01-17
글로벌오토뉴스
국내 자동차 등록대수 2360만대 돌파, 2명 중 1명 자동차 소유
우리나라 국민 2명 중 한 명이 자동차 1대를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친환경차 비중은 지속적으로 증가한 가운데 자동차 등록대수는 2360만 대를 돌파했
조회수 205 2020-01-17
오토헤럴드
현대차 쏘나타·코나 일렉트릭, 워즈오토 최고 10대 엔진 수상
현대자동차가 16일(현지시간) 미국 디트로이트에서 ‘워즈오토(WardsAuto)’가 선정한 ‘2020 워즈오토 10대 엔진 & 동력시스템(2020 Wards 1
조회수 202 2020-01-17
오토헤럴드
익스플로러 전동시트 프레임 등 수입차 7700여대 제작결함으로 리콜
국토교통부가 포드코리아, BMW코리아, 한국토요타, 만트럭버스코리아, 모토로싸 등에서 수입 판매한 9개 차종 7773대에서 제작결함이 발견돼 리콜을 실시한다고
조회수 189 2020-01-17
오토헤럴드
[단독] 르노삼성, 쿠페형 SUV XM3 내달 출시 계획..주목
최근 소비자들의 라이프 스타일 변화로 SUV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르노삼성이 쿠페형 SUV ‘XM3’를 내달 출시한다. 르노삼성은 당초 1분
조회수 3,167 2020-01-16
데일리카
2년 전 뉴스 목록보기 보기
리스트광고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