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시승기] 하이테크한 이미지·파워풀한 주행감..기아차 쏘울 부스터

데일리카 조회 수1,605 등록일 2019.01.25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쏘울 부스터


[포천=데일리카 김현훈 기자] 기아차가 쏘울 3세대에 속하는 ‘쏘울 부스터’를 내놨다. 쏘울은 지난 2008년에 1세대, 2013년 2세대를 거쳐, 6년 만에 새롭게 선보인 케이스다.

쏘울은 국내 시장보다 해외에서 사랑받는 모델에 속한다. 쏘울은 미국 시장에서는 월 평균 1만대가 판매되고 있다. 출시 후 누적 판매 대수는 109만대에 달하는 등 해외시장에서 꾸준한 인기를 모으고 있다.

기아차가 내놓은 쏘울 부스터는 1.6 터보 엔진을 탑재해 더욱 파워풀한 주행성능을 지녔다는 평가다. 기아차는 내수시장에서 연간 2만대 판매를 자신하는 분위기다.

■ 스포티하면서도 세련된 디자인 감각

쏘울 부스터


쏘울 부스터는 3세대 풀체인지된 모델로 디자인에서 큰 변화를 이뤘다. 전면부의 풀 LED 헤드라이트는 세련된 모습이다. 헤드라이트 사이에는 크롬을 적용한 가로바를 길게 세팅해 스포티하면서도 날렵한 이미지를 더한다. 안개등과 자연스럽게 연결되는 넓은 인테이크 그릴은 첫 인상을 강하게 심어준다. 1~2 세대에 걸쳐 쏘울의 디자인은 큰 변화가 없었지만, 3세대 쏘울 부스터는 날렵해 보이면서도 다이내믹한 디자인으로 외관 스타일에 변화를 이뤘다.

쏘울 부스터


실내 디자인은 수평형 레이아웃을 그대로 갖춰 넓은 공간감을 줬다. 가장 눈에 띄는 부분은 10.25인치 내비게이션이 위치한 센터페시아. 3개의 파티로 분할한 디스플레이는 눈길을 모은다. 내비게이션과 오디오 시스템, 자동차 정보 등을 구분하고 다양한 설정도 가능하다. 운전석과 조수석 도어에 사운드 무드램프는 송풍구와 자연스럽게 연결된다. 6가지 색상 테마와 8가지의 은은한 조명으로 구성돼 감성미을 자극한다.

■ 운전의 재미 더하는 파워풀한 주행감각

쏘울 부스터


쏘울 부스터는 1.6 가솔린 터보 엔진이 탑재됐다. 최고출력은 204마력(6000rpm), 최대토크는 27kg.m(1500~4500rpm)의 엔진 파워를 지닌다. 여기에 기어비 상향조정으로 응답성을 개선한 7단 듀얼 클러치 변속기와 조합된다.

쏘울 부스터는 저속에서부터 고속에 이르기까지 빠른 시프팅과 역동적인 주행감을 지녔다. 노멀 모드와 스포츠 모드에서의 주행은 부드럽고 민첩한 반응이다. 특히 고속 주행 안정성은 쏘울 부스터의 매력이다. 고속에서도 안정적이다보니 속도감을 잊을 정도다. 서스펜션은 너무 단단하지도, 그렇다고 너무 부드럽지도 않도록 적절히 세팅됐다.

코너링에서도 여전히 안정적이다. 박스카 형태를 띈 소형 SUV 쏘울 부스터는 아무래도 코너링에서는 “약할 수밖에 없다”는 편견을 깰만 하다는 생각이다. 박스카 형태의 쏘울 부스터는 1.6 터보 엔진과 개선된 7단 듀얼 클러치가 조합돼 기존 쏘울과는 대비됐다.

■ 공간활용성과 다양한 기능 ‘눈길’

쏘울 부스터 10.25인치 와이드디스플레이


쏘울 부스터의 차체 사이즈는 전장 4195mm, 전폭 1800mm, 전고 1615mm, 휠베이스 2600mm로 2세대 쏘울 대비 전장은 55mm, 전고 15mm, 휠베이스는 30mm가 각각 커졌다. 쏘울 부스터는 소형 SUV 현대차 코나에 비해서 2열 공간 등 활용성이 더욱 뛰어난 것으로 판단된다. 트렁크 공간에는 2단 러기지 보드를 적용한 것도 실용적인 모습이다.

쏘울 부스터


쏘울 부스터에는 10.25인치 와이드 디스플레이와 블루투스 기기 두 개를 동시에 연결해 사용할 수 있는 ‘블루투스 멀티커넥션’ 기능이 적용됐다. 블루투스 멀티 커넥션 기능은 신선한 반응이다. 매번 블루투스에 따로 연결해 우선순위 설정을 해놔야 했던 불편함을 해소한 때문이다.

쏘울 부스터는 2세대 쏘울과는 완전히 다른 모습이다. 디자인뿐 아니라 1.6터보 엔진과 개선된 7단 듀얼 클러치 변속기를 통해 운전의 재미를 더하는 파워풀한 주행감도 매력이다. 기아차는 오는 2월쯤 전기차 버전인 쏘울 부스터 EV도 출시해 쏘울 부스터의 바람을 불러일으키겠다는 전략이다.

소형 SUV로 변신한 쏘울 부스터의 국내 판매 가격은 가솔린 프레스티지 1914만원, 노블레스 2150만원, 노블레스 스페셜 2346만원이다.

클래스가 다른; 자동차 뉴스 데일리카 http://www.dailycar.co.kr
본 기사를 이용하실 때는 출처를 밝히셔야 하며 기사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 관련기사 ]
머스탱 쉘비 GT500 1호차..바렛젝슨 경매서 12억원에 ‘낙찰’
현대차, 아반떼·투싼·싼타페 투입해 베트남 시장 ‘공략’..향후 전망은?
포드, 유럽형 레인저에 2.0 디젤엔진 적용..국내 투입 전망은?
폭스바겐 아테온, ‘2019 올해의 디자인’ 수상..전문기자의 평가는?
한국자동차전문기자협회, ‘2019 대한민국 올해의 차’ 시상..주인공은 ‘팰리세이드’
기아차 니로EV, 英 왓카 어워드서 ‘올해의 차’ 수상..그 이유는?
벤츠·BMW, 소형차 기술 협력 제기..라이벌도 못피한 ‘비용 절감’
  • 회사명
    기아
    모기업
    현대자동차그룹
    창립일
    1944년
    슬로건
    The Power to Surprise
  • 기아 기아 쏘울 부스터 종합정보
    2019.01 출시 준중형 09월 판매 : 99대
    휘발유 1591cc 복합연비 12.2~12.4 ㎞/ℓ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신형 투싼 넥쏘에서 전염된 디자인, 2021년 이전 N 버전 예상
현대자동차가 내년 상반기 콤팩트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투싼의 4세대 완전변경모델을 출시할 예정인 가운데 신차의 외관 디자인이 넥쏘와 상당 부분 닮을 것으로
조회수 92 09:54
오토헤럴드
르노 마스터의 ‘조용한 흥행’..꾸준한 판매 상승세 ‘눈길’
르노 마스터가 상용차 시장에서 조용한 흥행을 이어가고 있다. 16일 국내 자동차 업계에 따르면, 르노삼성자동차가 수입 판매하고 있는 마스터는 지난 달 50…
조회수 62 09:54
데일리카
제네시스, 2020년형 G70 출시, 3848만~5375만원
고속도로주행보조 등 첨단 지능형 주행안전시스템을 전트림 기본 탑재한 2020년형 제네시스 G70이 출시된다. 16일 제네시스 브랜드는 상품성을 대폭 강화한 20
조회수 144 09:53
오토헤럴드
1톤 화물 전기차 포착, 포터EV·봉고EV 내년 초 동시 출격
내년 1분기 현대차 포터 EV와 비슷한 시기 동반 출시가 예상되는 국산 최초의 1톤 화물 전기차 봉고 EV가 막바지 테스트 중 오토헤럴드 카메라에 포착됐다. 국
조회수 48 09:53
오토헤럴드
뉘르부르크링에 나타난 제네시스 GV70, 눈에 띄는 독창성
다음달 제네시스 브랜드 최초의 스포츠유틸리티차량 GV80이 국내 시장에 첫 선을 보일 예정인 가운데 해당 모델에 이어 출시를 앞둔 제네시스 콤팩트 SUV GV7
조회수 79 09:52
오토헤럴드
현대 8세대 쏘나타 하이브리드 시승기
현대자동차 8세대 쏘나타의 하이브리드버전을 시승했다. 진화한 하이브리드 시스템과 더불어 세계 최초로 능동 변속 제어기술 채용한 것이 포인트다. 솔라 패널로 전기
조회수 62 09:50
글로벌오토뉴스
현대기아차, 2025년까지 23개 전기차 출시 계획..전기차 ‘올인’
현대기아차가 전기차 개발에 집중한다. 현대차그룹은 15일 경기도 화성시에 위치한 현대기아차 기술연구소에서 현대 디벨로퍼스 출범식을 갖고, 오는 2025…
조회수 52 09:49
데일리카
달표면 17번 왕복 거리를 달린 현대차의 수소전지차
현대자동차의 수소전지차 넥쏘와 투싼이 미국에서 1630만 km 누적주행거리를 달성했다. 이는 달표면을 17번 왕복하는 거리와 맞먹는다.현지 시간으로 14일 현대
조회수 37 09:49
오토헤럴드
미니, 클럽맨 부분변경 21일 국내 출시, 뭐가 바뀔까?
BMW의 고급 소형차 브랜드 미니가 클럽맨의 부분변경모델을 오는 21일 국내 시장에 출시한다. 2015년 3세대 완전변경모델을 선보인 이후 약 4년 만에 선보이
조회수 44 09:49
오토헤럴드
2차 대전이 안겨 준 4륜구동 오프로드 스테이션 왜건 시대
*1946년 윌리스 오버랜드 왜건 스테이션 왜건을 전지형(全地形) 주파용으로 혁신시킨 것은 2차 세계대전이었다. 2차 세계대전은 속전속결의 전투로 그 주역을 담
조회수 45 09:33
글로벌오토뉴스
2년 전 뉴스 목록보기 보기
리스트광고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