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 다나와 앱
  • 다나와 홈

[프리뷰] 렉서스 RC F & 트랙 에디션

글로벌오토뉴스 조회 수658 등록일 2019.01.15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올해 NAIAS를 앞두고 렉서스 RC 페이스리프트 모델의 고성능 버전인 RC F가 모습을 드러냈다. 이와 함께 새로 제작한 한정판 ‘트랙 에디션’도 등장했다. 트랙 에디션은 일반 도로에서 사용할 수 있는 럭셔리 카와 서킷에서 진정한 고성능을 보여주는 퍼포먼스 머신을 따로 선택하지 않아도 된다. 하루 종일 서킷에서 퍼포먼스를 즐기며 랩타임을 갱신한 후 그날 밤 집으로 돌아오는 길에는 편안하게 운전하면 된다.

트랙 에디션은 물론 일반 RC F도 상당한 개선을 이루었다. 에어로다이내믹이 개선된 것은 물론 차체 무게가 감소했으며 성능에 맞춰 서스펜션을 재조정하고 스타일을 향상시켰다. 렉서스 인터네셔널의 부사장인 ‘사토 코지’는 “신형 RC F와 트랙 에디션은 빠르면서도 내구성을 확보한 고성능 자동차이며, 이를 통해 F 브랜드의 정체성을 좀 더 분명하게 만들어준다. 또한 운전 등급에 관계없이 이 성능을 간편하게 이용할 수 있다”라고 말했다.

RC F의 변신


RC F의 페이스리프트 모델에서 중점으로 둔 것은 쿠페의 정교함과 견고함을 그대로 유지하면서도 무게를 줄이는 것이었다. 그래서 이전의 솔리드 샤프트 대신 속이 비어있는 샤프트를 사용했고 인테이크 매니폴드와 에어컨 컴프레셔의 크기를 줄여 전면에서 무게를 덜어냈다. 서스펜션 부품들 중 토를 컨트롤하는 브라켓과 상부의 서스펜션 보조 브라켓을 알루미늄으로 만들어 강성을 유지하면서도 무게를 줄였다.

리어 서스펜션 암과 스티어링 랙 마운트에는 좀 더 단단한 부싱을 추가했다. 엔진 마운트도 다듬어 엔진의 동력을 좀 더 잘 전달하도록 했다. 5.0L V8 자연흡기 엔진은 흡기 경로를 수정하고 세컨드 인테이크를 여는 엔진회전 영역을 약간 낮춰 최고출력을 5마력 높였으며, 최종적으로는 472마력을 발휘한다. 8단 자동변속기 역시 최종감속비를 조정해 응답성을 향상시켰다. 전자식 런치 컨트롤을 기본 적용하며, 브레이크 페달을 밟고 있는 상태로 간단하게 작동시킬 수 있다.


향상된 출력과 반응 그리고 서스펜션을 받아내는 것은 RC F 용으로 특별히 제작한 새로운 미쉐린 파일럿 스포츠 4S 타이어다. 일반 모델과는 다르게 독특한 외형과 트레드 패턴을 갖고 있으며 합성 구조물도 다르다. 이를 통해 언더스티어를 줄이는 것과 동시에 그립이 높아졌으며, 극한 상황에서도 내구성이 높아졌다. 외형은 일전에 공개되었던 RC 페이스리프트 모델에서 F 모델 특유의 공격적인 에어로파츠를 적용한 형태이다.

트랙 에디션은 일본 수퍼 GT와 미국 IMSA 시리즈에 참전 중인 렉서스 레이싱 팀의 의견을 바탕으로 만들었다. 전면의 특별한 에어댐은 카본으로 만들었는데, 전면의 다운포스를 증가시킬 수 있도록 설계했다. 일반 모델에 있는 액티브 리어윙 대신 카본으로 제작한 대형 리어윙을 장착했는데, 항력을 유도하는 난기류를 줄일 수 있는 형태로 다듬었다. 이를 통해 액티브 리어윙보다 좀 더 높은 다운포스를 발휘할 수 있다.


일반 모델에는 없는 브렘보의 카본 세라믹 브레이크 로터가 기본이며, RC F GT3 모델에 장착했던 19인치 BBS 휠도 기본 장착한다. 이를 통해 바퀴에서도 55파운드(약 24kg)의 무게를 덜어냈다. 루프와 보닛에 카본 파이버를 적용하고 2열 시트 뒤에도 카본 파이버로 만든 파티션을 적용해 여기서도 무게를 덜어냈다. 티타늄 머플러와 배기 파이프를 통해 무게 감소는 물론 매력적인 고유의 사운드도 낼 수 있다. 0-96km/h 가속에 걸리는 시간은 4.0초 미만이다.

신형 렉서스 RC F와 트랙 에디션은 올해 2/4분기에 생산을 시작하며, 가격은 판매를 시작할 즈음에 발표할 예정이다.
<저작권자(c) 글로벌오토뉴스(www.global-auto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명
    렉서스
    모기업
    토요타
    창립일
    1988년
    슬로건
    Experience Amazing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기아차, 완전변경 앞두고 막바지 상품성 강화 2021 스포티지 출시
기아자동차가 콤팩트 스포츠유틸리티차량 스포티지 연식 변경 모델 ‘2021 스포티지’를 출시하고 본격적인 판매에 돌입한다.22일 기아차에 따르면 2021 스포티지
조회수 1,088 2020-09-22
오토헤럴드
[오토저널] 온실가스 규제에 따른 미래 자동차 산업의  경쟁력 확보를 위한 대응
최근 화두가 되고 있는 전기차, 수소전기차를 포함하여 내연기관차, 하이브리드차 등 다양한 동력원들이 각축을 벌이고 있으며, 이는 각국 정부의 배기 규제, 연비
조회수 93 2020-09-22
글로벌오토뉴스
2021 디트로이트 모터쇼, 9월 개최로 다시 변경
코로나 19 확산으로 인해 2020년 6월로 개최 예정이었던 디트로이트 모터쇼가 2021년 6월로 연기되었다. 하지만, 일정을 연기한 LA오토쇼와 뉴욕오토쇼도
조회수 83 2020-09-22
글로벌오토뉴스
아우디코리아, 고성능 모델, S6, S7, S8 동시에 라인업
독일 프리미엄 3사의 고성능 디비전은 여전히 독보적인 입지를 구축하고 있다.모두가 스포츠 세단을 DNA로 하고 있지만 세 개의 브랜드가 갖고 있는 독창성은 다르
조회수 94 2020-09-22
글로벌오토뉴스
21년형 쉐보레 실버라도, 활용성 높인 새로운 테일게이트 적용
2021년형 쉐보레 실버라도에 GMC 시에라에 적용되었던 기능과 유사한 형태의 다기능 테일 게이트가 적용된다. 새롭게 적용되는 다기능 테일 게이트는 6가지 기능
조회수 90 2020-09-22
글로벌오토뉴스
폭스바겐 ID.4의 조명 디자인 , 빛은 새로운 크롬이다.
폭스바겐의 두 번째 전용 배터리 전기차는 SUV ID.4가 9월 23일 공개되고 올 해 안에 출시된다. ID3와 마찬가지로 패밀리카를 표방하며 강력하고 스포티하
조회수 104 2020-09-22
글로벌오토뉴스
보디 온 프레임 소식 직후 느닷없이 등장한, 현대차 테라칸 예상도
현대차 그룹이 보디 온 프레임 풀사이즈 SUV 개발을 고민하고 있다는 소식이 나온 직후 단종된 테라칸 예상도가 등장해 깜짝 주목을 받고 있다. 보디 온 프레임은
조회수 161 2020-09-22
오토헤럴드
중국, 정부와 업계가 수소 연료전지 시장 확대 위해 공동 보조
중국은 여전히 정부차원에서 수소연료전지 전기차의 개발을 촉진하고 있다. 중국의 자동차 제조사들이 수소연료전지차 판매 확대를 위한 계획을 발표한데 이어 중국 정부
조회수 75 2020-09-22
글로벌오토뉴스
포드 익스플로러 사려거든 5월 이후 제작 모델을 추천하는 이유
지난해 미국 고속도로안전보험협회(IIHS)가 실시한 신차 충돌 안전성 평가에서 운전석 스몰 오버랩 테스트 결과 기대 이하의 성적을 기록했던 포드의 6세대 
조회수 160 2020-09-22
오토헤럴드
[영상시승] 완성형 오프로더, 랜드로버 2세대 디펜더 110
누구나 매일 오프로드를 주행하는 것이 아닌 만큼, 정통 오르로더인 디펜더 역시 일상에서의 실용성이 중요합니다. 과거의 디펜더가 이런 점이 부족했다면, 2세대 디
조회수 129 2020-09-22
글로벌오토뉴스
2년 전 뉴스 목록보기 보기
리스트광고

브랜드 선택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