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한국닛산, 검찰 고발 딛고 '엑스트레일'로 실적 반등 기대

오토헤럴드 조회 수319 등록일 2019.01.08

닛산의 준중형 가솔린 SUV, 엑스트레일 닛산의 준중형 가솔린 SUV, 엑스트레일

2018년 주력 모델인 준중형 SUV, ‘캐시카이’의 부재로 브랜드 전체 판매량이 감소했던 한국닛산(이하 닛산)이 같은 세그먼트의 ‘엑스트레일’로 실적 반등에 나선다. 지난 2일 닛산은 새해 들어 가장 먼저 신차 ‘엑스트레일’을 출시하며 올해 판매 성장에 대한 포부를 드러냈다. 회사는 동향 출신인 혼다의 ‘CR-V’와 토요타의 ‘RAV4’보다 많이 팔아 전체 판매량에 기여하겠다는 계획이다.

지난해 국내 자동차 시장에서 닛산은 총 5053대를 팔았다. 이는 전년도인 2017년 6285대보다 무려 20%나 감소한 수치다. 이전까지는 수입차 시장의 확대와 함께 매년 성장 가도를 달려왔다. 2013년 3061대, 2014년 4411대, 2015년 5737대의 판매고를 올렸다.

이 같은 판매 감소의 원인은 준중형 SUV인 캐시카이의 부재다. 2014년 11월 출시된 캐시카이는 당시 디젤 엔진과 SUV 인기에 대응하기 위해 투입됐다. 그리고2015년 들어 본격적인 판매 및 차량 인도가 시작되자 단숨에 연간 판매량 2236대를 기록하며 브랜드 판매 주력 차종으로 자리 잡았다.

그러다 2016년 5월과 11월, 해당 모델의 배출가스를 불법 조작한데 이어 인증서류 또한 위조한 것으로 드러나 검찰에 기소됐다. 이후 환경부와 법적공방을 벌였고, 해당 모델의 판매가 중단됐다. 대표 모델인 중형 세단 ‘알티마’의 선전으로, 2016년 전체 판매량은 전년도와 비슷한 수준(5733대)을 겨우 유지했다.

이에 회사에서 새롭게 선보인 기대주는 2000년 1세대 데뷔 이후 지난해 10월까지 글로벌 시장에서 600만 대 이상 판매된 준중형 SUV ‘엑스트레일’이다. 2015년부터 3년 연속 닛산 브랜드에서 가장 많은 판매량을 기록하는 모델이며 2016년과 2017년에는 전세계에서 가장 많이 팔린 SUV이다.

닛산은 글로벌 판매량이 증명하는 상품성에 승부를 걸었다. 또, 디젤게이트로 홍역을 겪었기에 이번에는 가솔린 엔진으로 해당 시장을 공략한다. ‘엑스트레일’ 기자 시승회에서 만난 정승민 상품기획팀장은 “전세계 시장에서 보다 검증된 2.5리터 가솔린 엔진을 들여오게 됐다”고 설명했다.

업계서 예측하는 ‘엑스트레일’의 앞날은 흐림과 맑음으로 나뉜다. 전자의 경우에는 회사가 국내 판매가격을 3000만 원대 중반부터 설정해 진입 장벽은 낮췄지만, 편의 및 안전사양에 있어 한 체급 위의 국산차와 비교해 경쟁력이 매우 떨어진다는 것이다. 또, 직접적인 경쟁 모델인 토요타의 ‘RAV4’ 5세대 완전변경 모델 출시를 앞두고 있다는 점도 ‘엑스트레일’의 전망을 어둡게 만드는 요소다.

이밖에 희망은 있다는 시각도 있다. 혼다의 ‘CR-V’가 현재 활약을 하지 못하고 있다는 것이다. 이 모델은 일본 브랜드의 동일 차급 모델 가운데 가장 인기가 좋았으나, 차량 내외부에서 녹이 발생하는 현상때문에 지난해 5월 이후부터 판매가 중단된 상태다. 한 업계 관계자는 “혼다 CR-V의 빈자리를 치고 들어갈 수 있는 상황에서 3460만 원이라는 시작 가격은 옵션보다 수입차 자체에 가치를 두는 소비자들에게 충분히 매력적이다”라고 말했다.


김주영 기자/DH@autoherald.co.kr


ⓒ 오토헤럴드(http://www.autoherald.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회사명
    닛산
    모기업
    르노그룹
    창립일
    1933년
    슬로건
    Innovation that Excites
  • 닛산 닛산 The New X-Trail 종합정보
    2019.01 출시 중형SUV
    휘발유 2488cc 복합연비 10.6~11.1 ㎞/ℓ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현대차 노조, “광주형 일자리 반대..한국지엠 군산공장 재가동 필요”
현대차노조가 광주형 일자리 반대 입장을 밝혔다. 대신 한국지엠 군산공장 재가동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금속노조 현대자동차지부는 최근 발행한 공식 입…
조회수 387 2019-01-18
데일리카
[TV 데일리카] BMW가 공개한 신형 7시리즈..실내 디자인 특징은?
BMW가 최근 공개한 ‘2019년형 7시리즈’는 부분변경 모델에 속한다. 뉴 7시리즈의 실내는 넓은 공간과 엄선된 소재, 그리고 다양한 디자인 요소들이 어우러져
조회수 2,196 2019-01-18
데일리카
국토부·서울시, 상암동에 5G 자율주행 시험장 조성..‘세계 최초’
국토부가 서울시와 협력해 5G 기반 자율주행 전용 시험장을 조성한다. 18일 국토교통부는 서울 상암동 일대에 5G 자륭주행 전용 시험장을 조성하고 5G 자륭…
조회수 436 2019-01-18
데일리카
美, 무역확장법 232조 발효 임박..유럽차 최대 25% 관세 부과되나
미국 정부가 유럽차에 고관세를 부과할 수 있는 무역확대법 232조에 대한 검토가 임박했다. 18일 로이터통신은 찰스 그래슬리(Charles Grassley)
조회수 260 2019-01-18
데일리카
메르세데스-벤츠, 더 뉴 EQC 스타필드 하남 전시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가 EQ 브랜드 최초의 순수 전기차 ‘더 뉴 EQC(The new EQC)’를 18일부터 20일까지 3일간 스타필드 하남 1층에 전시한다고
조회수 719 2019-01-18
글로벌오토뉴스
Tesla, 설 맞이 ‘Drive Me Home’ 시승 이벤트 실시
Tesla Korea는 민족 최대의 설 연휴를 맞아 Tesla의 대표 차량을 체험할 수 있는 시승 이벤트 ‘Drive Me Home’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
조회수 629 2019-01-18
글로벌오토뉴스
혼다 센싱 탑재, 2019년형 CR-V 터보 사전계약
혼다코리아가 차세대 운전자 보조 시스템인 혼다 센싱을 탑재한 2019년형 CR-V 터보의 사전 계약을 18일부터 시작한다고 밝혔다.2019년형 CR-V 터보는
조회수 273 2019-01-18
오토헤럴드
현대차, 저주파 안테나 기반 무선충전 위치정렬 기술 공개
현대차가 15일부터 18일까지 현대모터스튜디오 고양 오디토리움(일산서구 소재)에서 ‘ISO 전기차 무선충전 국제표준화 회의’를 개최했다. ISO 전기차 무선충전
조회수 381 2019-01-18
오토헤럴드
캐딜락, 동급 최장거리 주행하는 전기차 출시 계획..“내연기관 수준 될것”
캐딜락이 동급 최고 수준의 주행거리를 갖춘 전기차를 내놓을 것이라 공언했다. 18일 스티브 칼라일(Steve Carlisle) 캐딜락 사장은 GM 관련 소식을
조회수 982 2019-01-18
데일리카
현대차, 전기차 무선충전 기술 선도 박차
현대자동차는 15일(화)부터 18일(금)까지 현대모터스튜디오 고양 오디토리움(일산서구 소재)에서 ‘ISO[i] 전기차 무선충전 국제표준화 회의’를 개최했다.‘I
조회수 286 2019-01-18
글로벌오토뉴스
2년 전 뉴스 목록보기 보기
리스트광고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