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하영선 칼럼] 벤츠·BMW에 도전장 던진..제네시스의 시장 경쟁력은?

데일리카 조회 수1,191 등록일 2018.12.26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제네시스 G70


[데일리카 하영선 기자] 출범 3주년을 맞은 현대차의 고급 브랜드 제네시스가 글로벌 시장에서 안착(安着)하고 있는 분위기다.

지난 2015년 11월9일 서울 중구에 위치한 신라호텔. 정의선 현대차그룹 총괄 부회장은 당시 제네시스(Genesis) 브랜드를 출범하면서 “제네시스는 ‘인간 중심의 진보’라는 브랜드 방향성을 바탕으로, 사용할수록 만족도가 높아지는 실용적이고 현명한 소유 경험을 제공할 것”이라고 선언했다.

정 부회장은 이후 제네시스 별도의 조직을 신설하고, 루프 동커볼케와 이상엽 등 스타급 디자이너를 영입한다. 여기에 브랜드 전략 수립을 강화하기 위해 맨프레드 피츠제럴드 람보르기니 브랜드 전략 총괄을 끌어들인다.

그야말로 ‘정의선’이 제네시스 브랜드를 통해 130여년 전 페이턴트 모터바겐을 통해 ‘자동차 역사=벤츠의 역사’라고 자부해온 메르세데스-벤츠를 비롯해 BMW, 아우디, 렉서스 등 고급차 브랜드에 정면 도전장을 던진 셈이다.

제네시스 G90


그 때만 하더라도 기자들 사이에서는 ‘정의선’의 이 같은 도전을 놓고 ‘계란으로 바위깨기’라는 말이 나돌았다. 무모한 도전으로 여겼다. 잘 나가는 대중 브랜드로 꼽힌 ‘현대차’와 ‘기아차’에 집중하는 것이 오히려 더 낫지 않겠냐는 평가였다.

제네시스는 그러나 출범 이후 올해들어 지난 11월까지 3년간 내수시장에서만 총 17만7904대, 미국 시장에서 총 6만3004대 등 글로벌 시장에서 총 24만908대가 판매됐다.

일본차 토요타의 고급 브랜드로 불리는 렉서스(Lexus)가 지난 1989년 미국시장에 진출한 이후 20년 만에 흑자로 돌아섰다는 걸 감안할 때, 제네시스라는 새로운 브랜드를 투입해 그것도 유명 고급 브랜드와 맞서 이 정도 판매 실적을 거뒀다는 건 당초 기대치를 뛰어넘는 수준이라는 평가가 나온다.

제네시스의 엔트리급 스포츠 세단 G70는 최근 모터트렌드가 선정한 ‘2019 올해의 차’에도 뽑혔다. 모터트렌드는 1월호에 ‘스타가 태어났다(A Star is born)’는 제목과 함께 ‘한국의 신생 럭셔리 브랜드가 중앙 무대로 강력하게 파고들었다’는 문구의 커버스토리를 게재하는 등 G70을 비중있게 다뤘다.

제네시스 G80


모터트렌드 국제판 편집장 앵거스 맥켄지는 “그동안 3시리즈의 경쟁자를 만들기 위해 노력했던 토요타와 닛산, 혼다와 GM이 실패한 것을 제네시스가 해냈다”며 “G70가 BMW의 3시리즈를 긴장시킬 모델”이라고 평가했다. 모터트렌드는 “조심하라 BMW여. 이야말로 진짜배기다(Look out, BMW. It’s the real deal)”라고 G70를 소개했다.

세계 최고의 권위지로 꼽히는 모터트렌드는 지난 1949년에 창간된 이후 미국 소비자들의 자동차 구매에 적잖은 영향을 미친다. 모터트렌드 역사상 한국 자동차 브랜드가 ‘올해의 차’에 오른 것도 68년만에 처음이다.

제네시스 브랜드는 또 미국 리서치 기관 제이디파워(J.D. Power)에서 실시한 ‘2018 신차품질조사(IQS)’에서도 31개 고급 브랜드 가운데 1위를 기록했다. 불과 출범 3년만에 품질면에서는 벤츠, BMW, 아우디, 렉서스, 재규어, 인피니티 등을 따라잡았다는 얘기다.

그러나 제네시스 브랜드의 약점이 없는 건 아니다. 글로벌 시장에서는 자동차 역사가 바로 브랜드 파워를 결정 짓는다는 점에서 볼 때, 제네시스는 이제 ‘걸음마’ 단계에 불과한 수준이다. 제네시스 브랜드의 인지도를 비롯해 소비자 선호도를 높이려는 마케팅 전략이 필수적이다.

클래스가 다른; 자동차 뉴스 데일리카 http://www.dailycar.co.kr
본 기사를 이용하실 때는 출처를 밝히셔야 하며 기사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 관련기사 ]
현대차, 인도네시아에 전기차 공장 설립 계획(?)..동남아시장 공략
[분석] BMW 화재..정부와 BMW의 엇갈리는 주장은?
잘 나가는 중형 SUV, 주춤하는 준중형 SUV..왜?
중고차 잔존가치 높은 경차, 레이·모닝·스파크 順..그 이유는?
쌍용차 G4 렉스턴, 英 이어 인도서도 ‘올해의 SUV’ 선정..평가는?
정부, BMW 화재 조사 결과 발표..“EGR 쿨러 균열이 원인”
“지금 실수 하고 있다”..GM에 경고한 트럼프 美 대통령
  • 제네시스 제네시스 G80 종합정보
    2016.07 출시 준대형 05월 판매 : 1,958대
    휘발유, 경유 2199~3778cc 복합연비 8.0~13.8 ㎞/ℓ
  • 제네시스 제네시스 G70 종합정보
    2017.09 출시 중형 05월 판매 : 1,557대
    휘발유, 경유 1998~3342cc 복합연비 8.6~15.2 ㎞/ℓ
  • 제네시스 제네시스 G90 종합정보
    2018.11 출시 대형 05월 판매 : 2,206대
    휘발유 3342~5038cc 복합연비 7.3~8.9 ㎞/ℓ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푸조, 신형 208 유럽판매 시작..가격은 2040만원부터
푸조의 소형 해치백 208이 본격 판매에 돌입한다는 소식이다. 17일(현지시간) 푸조는 지난 2019 제네바모터쇼를 통해 공개한 신형 208의 주문을 시작했다
조회수 98 11:31
데일리카
현대차, 혼라이프 최적의 SUV ‘베뉴’ 24일부터 사전계약
현대차가 엔트리 SUV ‘베뉴(VENUE)’의 주요 사양 및 가격대를 공개하고 24일부터 전국 영업점을 통해 사전계약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베뉴는 스마트스트림
조회수 162 11:31
오토헤럴드
EU, 전기차 음향장치 의무화..7월 1일부터 본격 시행
EU(유럽연합)가 오는 7월 1일부터 보행자와 자전거 이용자 보호를 위해 전기차와 하이브리드 차량에 인공적인 소리를 발생시키는 시스템을 탑재해야 한다고 발…
조회수 50 11:31
데일리카
시트로엥, C4 칵투스 ‘베스트 트레이드인’ 프로모션 실시
시트로엥(CITRON, www.citroen-kr.com)이 18일부터 도심형 콤팩트 SUV ‘C4 칵투스’의 샤인 트림 구입 고객을 대상으로 최대 420만원의
조회수 42 11:30
글로벌오토뉴스
BMW, 4도어 세단 ‘8시리즈 그란 쿠페’ 공개..특징은?
BMW가 18일(현지시각) 신형 8시리즈 라인업을 완성하는 ‘그란 쿠페(Gran Coupe)’를 공식 공개했다. 8시리즈 쿠페 및 컨버터블에 이어 추가된 그란
조회수 86 11:30
데일리카
자동차도 로그인, 현대차그룹 커넥티드카 서비스 100만명 돌파
기아차, 현대차, 제네시스의 커넥티드 카(Connected Car) 서비스의 국내 누적 가입자 수가 18일 부로 100만명을 넘어섰다. 커넥티드 카 서비스 10
조회수 48 11:29
오토헤럴드
Beast Out The Box, 현대 펠리세이드 시승기
현대 펠리세이드를 시승하였다. 기존 현대의 SUV 라인업을 완성하는 제품으로서, 현재 내수시장에서 큰 인기를구가하고 있다. 최근 트랜드인 SUV 중에서도 독보적
조회수 74 11:29
글로벌오토뉴스
[오토저널] 자동차와 CO2, CO2 배출량 감축 위해 필요한 것은?
2015년 12월 195개국이 서명한 파리 기후변화 협정(21차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협정) 이후 전세계적으로 지구온난화를 완화하기 위해서 온실가스 중 대표
조회수 52 11:28
글로벌오토뉴스
쉐보레와 르노삼성차, 지금 이대로 마이너 탈출은 몽상
쉐보레 브랜드의 5월 국내 판매 대수는 6727대다. 올해 1월부터 6월까지의 누적 판매는 2만 9810대,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9.6% 줄어든 수치다.
조회수 67 11:27
오토헤럴드
[시승기] 독일산 세단의 대안..볼보 S90 T5 인스크립션
지금이 아닌, 포드 산하에 있던 볼보의 이미지를 생각해보자. 사실 그땐 자동차보다 트럭과 중장비가 더 익숙한 이미지였고, 각이 잔뜩 진 승용차들은 짙은 ‘꼰…
조회수 209 2019-06-18
데일리카
2년 전 뉴스 목록보기 보기
리스트광고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