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2019 올해의 차] 올해의 가장 아름다운 차..과연 선택은?

데일리카 조회 수890 등록일 2018.12.20
2019 올해의 디자인 최종 후보


[데일리카 박홍준 기자] 올해 가장 아름다운 차를 가리는 경쟁이 시작됐다.

한국자동차전문기자협회 소속 26명의 회원들은 20일 올해 국내 시장에 출시된 신차 50여대를 취합하고, 가장 뛰어난 디자인을 갖춘 최종 후보를 발표했다.

‘2019 올해의 디자인’ 최종 평가에 오른 7대의 후보는 넥쏘(현대차), 더 뉴 CLS(메르세데스-벤츠), 더 뉴 XC40(볼보), G90(제네시스), 아테온(폭스바겐), 클리오(르노), 팰리세이드(현대차) 등 7대(이하 가나다 순)가 선정됐다.

■ 현대차 넥쏘

현대차 차세대 수소전기차


넥쏘의 외장 디자인은 에어커튼, 에어로 휠, 오토 플러시 도어핸들, D필러 에어커튼 등을 적용해 역동적 디자인과 공력 효율을 동시에 구현해 냈다. 이는 디자이너와 연구원 간 긴밀한 협조를 통해 탄생한 결과라는 게 현대차 측의 설명이다.

동이 트는 새벽녘 은은하게 밝아오는 지평선에서 영감을 받아 디자인된 컴포지트 헤드램프는 차체의 좌우를 가로지르며, 현대자동차의 디자인 시그니처인 캐스캐이딩 그릴과 어우러져 고유의 강한 개성을 갖춘 전면부 디자인으로 거듭났다.

인테리어에는 슬림하게 디자인된 대시보드의 통합형 디스플레이와 대형 브릿지 타입 센터 콘솔 등이 탑재됐으며, UX는 수소전기차에 특화된 구성을 갖췄다.

■ 메르세데스-벤츠 더 뉴 CLS

메르세데스-AMG CLS 53 4MATIC+


작년 ‘2017 LA모터쇼’에서 선보인 3세대 CLS는 벤츠의 새로운 디자인 언어와 첨단 신기술을 대거 탑재한 것이 특징이다.

쿠페 특유의 유려한 라인과 다이내믹함을 강조한 디자인을 갖춘 것은 CLS의 디자인 특징으로, ‘4도어 쿠페’로 명명된 새로운 세그먼트를 개척했다는 평가를 받는다. 전작보다 부드러워진 라인과 프레임리스 윈도우로 심플함을 부각시켰으며, 상어의 코를 형상화한 전면부 디자인은 날렵하면서도 공격적인 인상을 배가시킨다.

실내에는 S 클래스 수준의 모던 패키지가 적용됐으며, 12.3인치 사이즈의 계기판 일체형 디스플레이를 적용, 고급감과 시인성이 강화됐다.

■ 볼보 더 뉴 XC40

볼보, XC40


XC40은 볼보가 추구하는 스칸디나비안 콘셉트를 유지하면서도 XC90이나 XC60과는 다른 개성을 강조한 것이 특징이다. XC40이 콤팩트 SUV 모델인 만큼, 신규 고객 확보를 위해 이와 같은 디자인 방향성을 목표로 했다는 게 볼보 측의 설명이다.

‘토르의 망치’로 유명한 헤드램프, 새로운 아이언마크가 적용된 그릴은 볼보의 패밀리룩을 잘 따르는 모습이며, 우아한 이미지의 XC90이나 다이내믹한 모습의 XC60과는 달리, 강렬한 인상을 강조하는 것이 특징이다.

인테리어는 창의성을 극대화했다. 스포티한 느낌을 살리기 위해 적용한 오렌지색 느낌의 펠트는 100% 재활용이 가능한 소재를 사용했으며, 여기에 자동차 외관에 주로 쓰이는 다이아몬드 커팅공법으로 마감된 금속 장식을 적용, 대시보드 디자인을 완성했다.

■ 제네시스 G90

제네시스 G90


G90는 제네시스 고유의 디자인 디테일 ‘지-매트릭스(G-Matrix)'를 비롯, 신차 수준으로 바뀐 외장 디자인과 디테일을 향상시킨 내장 디자인이 특징이다.

다이아몬드를 빛에 비추었을 때 보이는 난반사에서 영감을 받은 ‘지-매트릭스’는 헤드 및 리어램프, 전용 휠, 크레스트 그릴에 적용됐으며, 독특한 형태의 헤드램프는 브랜드의 독창성을 표현하고 특별한 정체성을 부여하는 데에 그 목적을 두고 있다.

내장 디자인은 외장과 동일한 디자인 요소를 적용하고, 소재를 고급화한 것이 주된 변화다. 클러스터와 내비게이션 디스플레이의 연결감은 기존 대비 강화됐으며, 송풍구와 공조장치 및 오디오 스위치 형상을 변경하고 스위치 개수도 줄이는 등 복잡한 요소는 최대한 단순화됐다.

■ 폭스바겐 아테온

아테온


아테온은 폭스바겐의 플래그십에 위치하는 세단으로, 쿠페의 실루엣을 담은 디자인과 폭스바겐의 미래 방향성을 담은 것이 주된 특징이다

MQB 플랫폼을 기반으로 만들어진 아테온은 긴 휠 베이스를 갖춰 차별화된 비례를 갖췄으며, 강렬한 캐릭터 라인과 전면부 수평 라인의 라디에이터 그릴은 차체 전체를 감싸고 도는 캐릭터 라인과 통합되면서 더욱 당당한 모습이다. 여기에 프레임이 없는 사이드 윈도우, 랩어라운드 보닛 등 디테일한 디자인 요소들을 더했다.

실내 디자인은 스포츠카의 역동성과 세단의 편안함의 조화를 추구했다는 게 폭스바겐 측의 설명이다. 대시보드 전체를 가로 지르는 에어 벤트는 외관 캐릭터 라인과 통일감을 형성하면서 동시에 그 자체로서 인테리어 액센트 효과를 만들어낸다.

■ 르노 클리오

르노 클리오


클리오는 르노의 디자인 철학인 ‘따뜻함’, ‘감각적’, ‘심플’이 반영된 모델로, 부분변경을 통해 C자형 주간 주행등을 추가하는 등 브랜드 아이덴티티를 강조한 것이 특징이다.

전면부 범퍼 하단에는 액티브 그릴 셔터를 적용, 엔진의 동력성능을 최적화 할 수 있도록 엔진 적정온도를 유지하는 한편, 주행 안정성도 높이는 등 기술적 요소도 반영됐다.

실내는 넉넉한 공간과 고급감을 강조했다. 세미 버킷 타입의 1열 시트는 벨벳 소재로 구성돼 뛰어난 착좌감과 일체감을 제공한다. 2열 등받이 6:4 폴딩 기능은 상황에 따른 다양한 공간 연출이 가능하며, 300ℓ에 달하는 트렁크 공간은 2열을 모두 접었을 때 최대 1146ℓ까지 확장된다.

■ 현대차 팰리세이드

현대차, 팰리세이드


팰리세이드는 현대차 SUV 라인업의 플래그십 모델로, 지난 ‘2018 부산국제모터쇼’를 통해 세계 최초로 공개된 콘셉트카 ‘그랜드마스터’의 양산형 모델에 속한다.

외장 디자인은 대형 캐스캐이딩 그릴을 바탕으로 한 당당함이 강조된 모습이며, 인테리어 디자인은 인체 공학적 설계가 고려된 넉넉한 공간 창출에 집중됐다. 여기에 고급 소재를 대거 적용해 실내 감성 품질도 높였다는 게 현대차 측의 설명이다.

팰리세이드는 현대차의 새로운 디자인 언어 ‘센슈어스 스포티니스’가 반영된 첫 양산형 모델로, 현대차는 향후 일관성 있는 패밀리 룩이 아닌, 각 모델의 개성과 본질이 반영된 ‘현대 룩’을 적용할 것이라는 입장이다.

클래스가 다른; 자동차 뉴스 데일리카 http://www.dailycar.co.kr
본 기사를 이용하실 때는 출처를 밝히셔야 하며 기사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 관련기사 ]
[시승기] 프랑스 감성과 균형이 돋보인 SUV..2019 푸조 3008 GT
과연 ‘올해의 차’는?..자동차 전문기자들이 선정한 11개 후보 살펴보니...
[2019 올해의 차] 넥쏘·니로 ·어코드 ·코나..올해의 ‘친환경차’는?
폭스바겐, ′골프 매치′ 에디션 공개..가격은 3천만원
시민 냉소 속 택시 업계 파업 돌입..대중교통·카셰어링으로 ‘진화’
[2019 올해의 차] 가장 강렬했던 퍼포먼스 차..5개 후보 살펴보니
[2019 올해의 차] 올해 최고로 뽑힌 ‘SUV’는?..6개 후보 살펴보니
  • 폭스바겐 폭스바겐 Arteon 종합정보
    2018.12 출시 중형 12월 판매 : 760대
    경유 1968cc 복합연비 15.0 ㎞/ℓ
  • 볼보 볼보 XC40 종합정보
    2018.06 출시 소형SUV 12월 판매 : 52대
    휘발유 1969cc 복합연비 10.3 ㎞/ℓ
  • 현대 현대 넥쏘 종합정보 저공해1종
    2018.03 출시 소형SUV 12월 판매 : 140대
    수소 미정 복합연비 미정
  • 벤츠 벤츠 CLS 종합정보
    2018.11 출시 준대형 12월 판매 : 847대
    경유 2925cc 복합연비 12.5 ㎞/ℓ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폭스바겐, 북미형 파사트에 MQB 배제..“8년 째 같은 플랫폼”
폭스바겐이 공개한 새 북미형 파사트는 8년간 사용된 기존과 동일한 플랫폼이 적용돼 그 이유에 관심이 모아진다. MQB 플랫폼을 쓴 유럽형 파사트와는 다르다. …
조회수 97 2019-01-16
데일리카
현대차, 전기차 코나 일렉트릭으로 동남아 카셰어링 시장 공략..‘주목’
현대자동차(회장 정몽구)는 동남아시아 최대 호출 서비스(Car Hailing) 기업 그랩(Grab)이 코나 일렉트릭을 활용한 카헤일링 시범서비스를 시작했다고 1
조회수 67 2019-01-16
데일리카
[TV 데일리카] 벤츠 밴 ‘스프린터’..1~3세대 디자인 살펴보니...
다임러트럭코리아(대표 조규상)가 16일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에서 출시한 대형 밴 ‘뉴 스프린터’는 지난 1995년 1세대 출시 이후 130여개 국가에서 360
조회수 56 2019-01-16
데일리카
조규상 다임러트럭 대표, “벤츠 스프린터..고급 밴의 기준 제시할 것”
“3세대 대형 밴 스프린터를 통해 프리미엄 밴의 기준을 제시하겠습니다.” 스프린터 밴과 악트로스 트럭 등 메르세데스-벤츠의 상용차를 국내 시장에 소개하…
조회수 50 2019-01-16
데일리카
[임기상 칼럼] 시속 100km에서 사고 피할 수 있는 주행 안전거리는?
우리나라 전체 교통사고 통계(e-나라지표)를 분석한 자료를 보면 사망자 1위는 안전운전 의무 위반이다. 지난 2014년에는 70.8%, 2015년 68.5%,
조회수 159 2019-01-16
데일리카
캐딜락, “CT6 단종 있을 수 없어..생산 이전 검토중”
캐딜락의 수장이 CT6의 단종 가능성을 부인했다. 이에 따라 CT6의 생산지 이전 가능성도 제기되는 형국이다. 스티브 칼라일(Steve Carlisle) 캐딜
조회수 63 2019-01-16
데일리카
소형 SUV에 밀려난
지난해 국산차 시장에서 소형 SUV 판매량은 꾸준히 늘어난 반면, 준중형 세단과 해치백의 판매량은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기존 준중형차 소비자들이 소형 SUV
조회수 94 2019-01-16
오토헤럴드
지난해 독일에서 세계 최초로 공개된 메르세데스-벤츠의 상용밴 '스프린터'의 3세대 완전변경모델이 국내 시장에 출시됐다.16일 다임러 트럭 코리아는
조회수 272 2019-01-16
오토헤럴드
토요타 수프라를 향한 반감
최근 열린 북미국제오토쇼를 통해 데뷔한 토요타의 대표 스포츠카 수프라에 대한 모터팬들의 반감이 커지고 있다. 지난 20여년간 젊은 층을 대변하는 2도어 스포츠카
조회수 435 2019-01-16
오토헤럴드
2019 디트로이트쇼 - 닛산 IMs 컨셉
닛산은 2019 디트로이트 모터쇼에서 EV 컨셉카인 IMs (Nissan IMs)를 공개했다. IMs는 닛산의 차세대 EV 스포츠 세단에 대한 제안으로, 미래
조회수 51 2019-01-16
글로벌오토뉴스
2년 전 뉴스 목록보기 보기
리스트광고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