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시승기] 야성적이면서도 매력적인 스포츠 쿠페..인피니티 Q60S

데일리카 조회 수5,366 등록일 2018.09.19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인피니티, Q60 쿠페


[데일리카 하영선 기자] 인피니티(Infiniti)는 일본차 닛산의 고급 브랜드에 속하는데, 처음으로 선보인 건 지난 1989년의 일이다. 대중차 이미지가 강한 닛산이 북미시장을 공략하기 위해 별도로 만든 고급 브랜드다.

인피니티가 한국시장에 진출한 건 지난 2008년. 당시 수입 고급차 시장은 메르세데스-벤츠나 BMW, 아우디, 렉서스가 주류를 이뤘었는데, 인피니티는 한국시장에 진출하자마자 국내 소비자들의 인기가 치솟았던 브랜드였다.

기존 프리미엄 브랜드와는 달리 저돌적이면서도 야성적이고, 섹시한 이미지까지 더해진 디자인 감각이 어우러진데다, 강력한 퍼포먼스가 강점이었기 때문이다.

당시만 해도 벤츠나 BMW, 아우디, 렉서스에서 또 다른 브랜드로의 대체 분위기가 높았었던 것도 한 몫했다는 평가도 나온다. 서울 강남에서는 20~30대 젊은층, 특히 여성들 사이에서 인피니티 G35가 인기였다.

인피니티 Q60S


이런 인피니티가 올해 2018 부산모터쇼를 통해 인피니티 Q60S를 공개했다. 인피니티 고유의 디자인은 그대로 계승하면서도 파워풀한 감각이 더해진 스포츠 쿠페다. 인피니티 측은 Q60S가 스타일은 다르지만, 벤츠 E클래스를 비롯해 BMW 5시리즈, 아우디 A6, 렉서스 ES350h 등을 경쟁 상대로 꼽고 있다.

■ 여전히 강렬한, 여전히 우아한, 여전히 과감한 디자인

인피니티의 핵은 디자인이다. 강렬하고, 우아하고, 과감하다는 평가를 받는다. 인피니티 Q60 역시 이 같은 인피니티의 디자인 아이덴티티를 그대로 계승하고 있다.

후드 상단의 캐릭터 라인은 살짝 볼륨감을 더한다. 직선이 강조된 날카로운 헤드램프는 삼각형을 뉘워 놓은 것처럼 보이지만, 어색한 분위기는 아니다. 라디에이터 그릴은 두터운 크롬을 적용해 강렬하다. 그릴 중앙에 자리잡은 인피니티 엠블럼은 길고 곧게 뻗은 도로를 형상화시킨 것이다. 전면부의 디자인 감각은 근육질 몸매를 연상시킨다.

인피니티 Q60S


측면에서는 아름다운 라인을 읽을 수 있다. 쿠페로서 루프 라인은 매력적이다. 롱후드 숏데크 형태다. 윈도우 라인은 C필러에서 크롬을 두텁게 씌웠는데, 고급감과 스포티한 감각이 동시에 묻어난다. 휠 하우스에서 리어로 이어 웨이스트 라인은 다이내믹한 디자인 감각이다. 20인치나 되는 알로이 휠은 카리스마가 넘친다.

후면도 세련된 분위기다. 리어 스포일러가 유려한 라인으로 처리됐고, 직선과 곡선이 어우러진 리어 램프는 멋스럽다. 듀얼 머플러는 Q60S만의 강력한 엔진 파워를 간접적으로 드러낸다. 디퓨저도 깔끔한 모습이다.

실내는 이미 봐왔던 스포츠 세단 Q50과 크게 다르진 않다. 인스트루먼트 패널은 새가 날개를 펼치고 하늘로 올라가는 걸 형상화 시킨 모습이다. 버튼류를 최쇼화 시켜 운전자의 조작감과 편의성을 높인 건 장점이다. 시트의 스티칭은 세심한 흔적이고, 실내 소재들은 질감이 고급스럽다.

■ 펀-투 드라이빙, 다이내믹한 주행감 ‘매력’

인피니티 Q60S


인피니티 Q60S는 배기량 2997cc의 V6 트윈터보 가솔린 엔진이 탑재됐다. 후륜구동 방식으로 최고출력은 405마력(6400rpm), 최대토크는 48.4kg.m(1600~5200rpm)의 강력한 엔진 파워를 지닌다. 7단 자동 변속기와 조합된다.

버튼을 눌러 시동을 걸면 ‘그르릉’ 거리는 엔진음은 분위기를 한껏 높여준다. 당장이라도 툭 튀어나갈 듯한 모습이다. 액셀러레이터 페달 반응은 살짝 발끝만 대도 차가 움찔거리는 정도로 민감하게 세팅됐다.

가속감은 빠르고 민첩하다. 인피니티가 내놓은 하이브리드차인 Q50S를 연상시킨다. 순발 가속성은 여느 스포츠카에도 뒤지지 않을 정도인데, 풀액셀에서는 비행기가 이륙하는 것처럼 온몸이 시트로 빨려 들어가는 인상이다. 토크감은 두텁게 설계돼 초기 응답력은 흡족하다.

그러면서도 직진에서의 고속 주행감은 안정적이다. 엔진회전수 4000rpm을 넘기면서 뿜어져 나오는 엔진사운드는 매력적이다. 레드존까지 이어지는 세련된 사운드는 인피니티만의 장점이기도 하다. 갸늘면서도 두터운 사운드가 동시에 터지는 인상인데, 프리미엄 브랜드 중에서도 뒤지지 않는다.

인피니티 Q60S


스포츠모드에서는 패들시프트의 변속감도 한 박자 빠르다. 7단 변속과 조합되는 패들시프트는 칼럼이 아닌 휠에 장착돼 있기 때문에 고속 주행에서의 조작감이 훨씬 수월하다. 시프트 변환은 부드럽고 매끈한 맛이다.

핸들링 감각은 한층 개선된 모습이다. 후륜구동 모델이지만, 오버스티어가 절제된다. 스티어링 휠 반응은 적절하다. 여기에 댐퍼는 바디 롤과 피치, 바운스 로트(이탈률) 등의 환경에 따라 실시간으로 대응하기 때문에 안정적인 주행을 돕는다.

타이어는 앞과 뒤에 255mm의 브리지스톤타이어가 적용됐는데, 편평비는 35R 수준이다. 안락한 승차감보다는 다이내믹한 주행감에 역점을 둬 세팅된 때문이다. 주행 안정성뿐 아니라 측면에서 가해지는 관성에도 충분한 지지력을 더하기 위해서는 뒷쪽 타이어를 더 큰 것으로 사용해도 무방하다는 판단이다.

주행모드는 운전자의 성향에 따라 스탠다드와 스노우, 에코, 스포츠, 스포츠 플러스, 퍼스널 모드 중에서 선택이 가능하다. 스티어링과 엔진, 서스펜션의 인풋은 자동으로 조절된다.

인피니티 Q60S


Q60S의 서스펜션은 디지털 방식으로 가변적인 감쇠력을 전자식으로 통제하는 시스템이 적용됐다. 과속 방지턱이나 울퉁불퉁한 도로에서의 충격도 제대로 흡수되는 것은 인상적이다.

주행중에는 부주의하게 차선을 이탈하는 경우 스스로 알아서 차선을 유지시켜 준다. 고속주행 중 이동 물체를 감지하거나 전방 충돌이 예측되는 경우에는 경고를 통해 안전성을 더 높이는 능동형 안전 시스템도 적용됐다.

■ 인피니티 Q60S의 시장 경쟁력은...

인피니티는 닛산의 고급 브랜드인데, 디자인은 강렬하면서도 우아하며, 퍼포먼스는 다이내믹한 감각을 지녔다는 평가가 나온다.

인피니티 Q60S


디자인의 경우에는 지난 1989년부터 인피니티의 디자인 철학이 그대로 이어져오고 있는데, 시대가 바뀌어도 인피니티의 디자인은 변하지 않은 듯하면서도 변한 듯한 묘한 감각이다. 인피니티의 디자인 아이덴티티는 그런 면에서 봤을 때 차별적이라는 판단이다.

Q60S는 스포츠 쿠페로서의 아름다움이 추가됐다. 디자인 밸런스는 사실 나무랄데 없다. 여기에 405마력이라는 강력한 엔진 파워는 운전자의 펀-투 드라이빙을 맛을 더해준다는 점에서 시장 경쟁력을 지닌다.

인피니티는 다만, 국내 수입차 시장에서 경쟁 프리미엄 브랜드와의 선호도 측면에서는 부족한 면이 없지 않다는 시각이다. 시장에서 브랜드 인지도를 올리는 작업 등 좀 더 공격적인 마케팅이 요구된다. 한국시장 진출 첫 해에 소비자들의 폭발적인 인기를 얻었던 경험을 되살려야 한다는 판단이다.

인피니티 뉴 Q60S의 국내 판매 가격은 개소세를 적용하는 경우 6870만원 이다.

인피니티, 뉴 Q60


클래스가 다른; 자동차 뉴스 데일리카 http://www.dailycar.co.kr
본 기사를 이용하실 때는 출처를 밝히셔야 하며 기사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 관련기사 ]
글로벌 상용차 브랜드 ‘트라톤 그룹’ 출범..트럭·버스업계 ‘촉각’
[구상 칼럼] 반란의 디자인일까?..현대차 ‘더 뉴 아반떼’ 특징은...
트럭·버스 산업의 꽃, 하노버 박람회 개막..상용차도 친환경차 시대
메르세데스-AMG가 공개한 핫해치 A 35..골프 R과 경쟁
[TV 데일리카] 아우디 순수전기차 e-트론..최초로 공개하는 순간
배우 구혜선도 탄다는 경차..안 팔리는 바로 그 이유가...
[TV 데일리카] 김소현 대신증권 연구원, “2030년 도로 운행차 중 10%는 전기차”
  • 회사명
    인피니티
    모기업
    르노그룹
    창립일
    1989년
    슬로건
    Accelerating the Future
  • 인피니티 인피니티 Q60 종합정보
    2018.04 출시 중형 10월 판매 : 2대
    휘발유 2997cc 복합연비 9.6 ㎞/ℓ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 danawa 2018.09.21
    일본차 여전히 실내는 답이없다.
    0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1

르망 24시 내구레이스에 하이퍼카 클래스 추가..경쟁 브랜드는?
르망 24시(Le Mans 24) 레이스로 유명한 내구레이스 경주에 새로운 시리즈가 추가됐다. 8일(현지시각) 국제자동차연맹(FIA)는 지난 4일 프랑스 파리
조회수 101 2019-12-09
데일리카
닛산, 인도네시아서 차량 생산 중단... 완성차 생산 철수
닛산이 지난 9월 인도네시아 제1공장을 폐쇄한 데 이어, 2020년 1월에는 제2공장의 가동을 중단하기로 결정했다. 닛산은 지난 7월부터 글로벌 생산능력 감축
조회수 101 2019-12-09
글로벌오토뉴스
폭스바겐 8세대 골프, 독일 출시
폭스바겐의 8세대 골프가 2019년 12월 6일 독일시장에 출시됐다. 독일 시판 가격은 2만 7,510유로부터다. 지난 10월 공개된 8세대 신형 골프는 ‘완
조회수 123 2019-12-09
글로벌오토뉴스
환경부, 노후 경유차·건설기계 배출가스 저감사업 추진..‘주목’
국내 미세먼지와 초미세먼지 원인 중 하나로 지목되는 노후 경유차 및 건설기계 배출가스를 줄이기 위해 정부는 조기폐차와 건설기계 엔진교체, 각종 지원 사업…
조회수 135 2019-12-09
데일리카
BMW, ‘M4 GT3’ 티저 이미지 공개..출시 일정은?
새로운 BMW M4는 아직 출시까지 수개월에서 1년 이상이 남았다. 하지만 그동안 2도어가 적용된 차량의 테스트 주행 모습이 외신에 의해 포착됐으며, 9일 BM
조회수 111 2019-12-09
데일리카
중국에서 생산되는 테슬라 전기차 ‘모델3’..과연 성공할까?
테슬라모터스가 중국 상하이에 설립한 전기차 제조공장 '기가팩토리'가 드디어 가동을 시작한다. 최근 최초로 시제품을 생산한 기가팩토리는 올해 연말부터 주…
조회수 128 2019-12-09
데일리카
현대자동차 비전 T 콘셉트의 디자인
올해 11월 22일부터 12월 1일까지 미국 서부의 최대 도시 로스엔젤레스(Los Angeles)에서 모터쇼가 열렸다. 그런데 LA에서 열린 모터쇼의 공식 명칭
조회수 145 2019-12-09
글로벌오토뉴스
독일 제조사들의 모델 라인업 축소, 그 숨은 이유는?
최근 국내 출시된 BMW 8시리즈는 2도어 쿠페 모델뿐만 아니라 4도어 그란 쿠페 모델도 함께 선보이며, 소비자들의 다양한 요구에 대응하고 있다. 또 다른 차량
조회수 107 2019-12-09
글로벌오토뉴스
재규어 카 디자인 어워드, 백상엽 씨 우승..英 유학 지원
재규어랜드로버코리아(대표 백정현)는 ‘재규어 카 디자인 어워드 2019(Jaguar Car Design Award 2019)’에서 백상엽 씨(한국예술종합학교)가
조회수 321 2019-12-06
데일리카
애스턴 마틴, F1팀 소유 캐나다 억만장자 인수 가능성
영국의 하이퍼카 브랜드 애스턴 마틴이 캐나다의 억만장자이며 레이싱포인트 F1팀의 소유주 로렌스 스트롤(Lawrence Stroll)이 인수할 가능성이 제기됐다.
조회수 295 2019-12-06
글로벌오토뉴스
2년 전 뉴스 목록보기 보기
리스트광고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