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시승기] “클래스는 영원하다”..현대차 그랜저 3.0

데일리카 조회 수1,274 등록일 2018.07.04
현대차, 그랜저


[데일리카 박홍준 기자] 지금으로부터 약 4년 전, 아버지가 10년을 탄 1세대 싼타페를 그랜저로 바꾸셨다. 조금 무리하는 것 같았지만, 엄마에게 좋은 차 태워주겠단 약속을 지키고 싶으셨단다.

그렇게 우리 집의 새 차는 불과 몇 개월 뒤 페이스리프트된 그랜저가 출시된 이후 구형이 되어 버렸고, 신형 그랜저가 나오며 진짜 구형 그랜저가 됐다.

서두가 길었지만, 그랜저는 국내의 중년층들에겐 ‘성공의 상징’과도 같다. 지금이야 그보다 좋은 차가 많지만 말이다. 그랜저가 국산 고급차의 최 정점에 있던 시절, 기자의 나이 또래였을 아버지에게 그랜저는 한 마디로 ‘로망’ 이었으리라.

바야흐로 2020년을 바라보고 있는 이 시기, 여섯 번 째 그랜저는 ‘20세기 각그랜저’와는 어떤 차별성을 지니고 있을까?

■ 젊어졌지만, 헤리티지가 내재된 디자인

현대차, 그랜저


그랜저의 전면부 인상을 결정 지어버린 캐스캐이딩 그릴, 준대형의 체급에 맞는 근엄한 이미지를 더하기에 좋지만, 그럼에도 보수적인 색채는 많이 옅어졌다.

LED 헤드램프의 디테일은 훌륭하다. 입체적인 형상의 주간 주행등(DRL)이 큰 몫을 한다. 헤드램프 끝단에 자사의 레터링을 새겨 넣은 부분도 재밌다. 4세대(TG)와 5세대(HG) 그랜저에서 이어져 왔던 그랜저 특유의 후륜 펜더 부분의 풍만한 입체감은 없지만, 플루이딕 스컬프쳐 2.0에 맞게 잘 정제된 옆 라인은 깔끔한 인상을 준다.

현대차, 그랜저


뒷모습은 외관 공개 초기 논란이 많았지만, 좌우가 대 통합을 이룬 일체형 테일램프는 1세대부터 이어져온 그랜저만의 헤리티지라는 것이 기자의 생각이다. 자동차 디자인 역사상 일체형 테일램프는 정말 많았기에, 소모적인 논란이라고 생각된다.

다만, 전면부와 달리 후면부의 무게감은 다소 떨어진다. 곧추 서 있다가 양쪽 끝으로 갈수록 잦아드는 트렁크 리드 라인은 일자로 곧게 뻗은 5세대 그랜저의 후면 디자인에 비해 작아보인다. 제원 상 더 커졌음에도 불구하고 말이다.

■ 풍부한 편의사양

현대차, 그랜저


인테리어에서는 호불호가 분명히 갈린다. 5세대 그랜저를 타고 있는 기자의 입장은 후자에 가깝다. 소재나 디테일은 고급스러워졌지만, 그 구성이 준대형 세단에선 상당히 낯설다. 이는 직선 위주의 보수적인 인테리어 디자인을 적용해 온 기아차 K7과는 대비된다.

하지만 디자인이나 기능성 자체로 놓고 본다면 구성과 훌륭하다. 버튼 구성은 최근 현대차의 흐름에 따라 용도에 맞게 배열됐다. 새롭게 디자인된 버튼의 디자인과 조작감은 훌륭한 편. 다만 콘솔 박스를 열었을 때 마주하게 되는 CD플레이어는 조금은 어색하다.

거주성은 부족함이 없다. 다만 넉넉하다 못해 광활하다는 느낌을 받았던 HG 시절 대비 좁아진 것 같은 인상이다. 쏘나타가 많이 커진 것일 지도 모르겠지만, 2열에 앉아도 넉넉한 무릎 공간을 영위하는 데엔 아무런 문제가 없다.

현대차, 그랜저


그랜저는 가격 대비 가장 풍부한 편의사양을 갖춘 세단이다. 연식 변경을 거치며 서버형 음성인식 시스템을 적용하고, 고속도로에서 반 자율주행을 구현하는 ‘고속도로 주행 지원 시스템(HDA)'을 다듬었다.

이 밖에도 스마트폰 무선 충전 트레이, 애플 카플레이, 스마트 모드가 추가된 네 가지의 주행 모드 등 편의사양에서 불만을 토로할 수 있는 부분은 없을 것 같다.

■ 보편적 주행성능..퍼포먼스 논할 만

현대차, 그랜저


시승한 모델은 3.0리터 V6 람다엔진을 장착한 모델로, 최고출력 266마력, 최대토크 31.4kg.m의 파워를 지닌다. 여기에 전륜구동형 신형 8단 자동변속기를 장착, 효율성을 개선했다.

기존의 그랜저도 정숙성은 뛰어나다는 평가를 받아왔지만, 신형 그랜저의 정숙성은 한층 더 개선된 느낌이다. 준대형 세단을 찾는 고객들이 가장 우선시 하는 요인 중 하나를 충족시켰다고 볼 수 있다.

266마력이라는 출력을 오롯이 체감할 수는 없지만, 파워 역시 넉넉하다. 시내에서의 가고 서는 주행은 물론 추월가속에서도 안정적인 토크 배분으로 스트레스 없는 주행을 만끽할 수 있게 해준다.

현대차, 그랜저


하체는 준대형 세단 특유의 승차감과도 타협을 잘 이뤘다. 딱딱하다기 보다는 탄탄하다는 느낌이 더 맞을 것 같다. 출렁이고 다소 무를 것이라는 인식이 강했지만, 일부 와인딩 구간에서는 차체 쏠림과 잔 진동을 잘 걸러내는 모습이 발군이다.

스티어링의 확실성과 직결감 역시 5세대 대비 큰 발전을 이뤘다. 오히려 나긋나긋하고 한 템포 느린 기존의 핸들링 감각이 익숙한 운전자라면 너무 직관적이라 피곤하다 느낄 지도 모르겠다. 그랜저에서 이런 표현이 맞는 말일지는 모르겠지만, 제법 재밌는 운전이 가능하다는 이야기다.

■ 적(敵)은 많지만, 클래스는 영원하다.

현대차, 그랜저


국산차 시장에서는 적수가 없는 게 사실이다. 굳이 꼽자면, 비슷한 가격대를 형성하고 있는, 같은 브랜드의 SUV ‘싼타페’ 정도 아닐까.

수입차 시장에선 ‘그랜저 대항마’를 외치는 차들이 부지기수다. 그 만큼 경쟁 상대는 많다. 토요타 캠리, 아발론, 혼다 어코드, 닛산 알티마, 맥시마 등 일본산 중형 세단들이 있고, 폭스바겐 파사트가 최근 가세했다. 곧 풀 체인지를 앞두고 있지만, 푸조 508도 가격대에선 경쟁해볼만 하다.

이렇듯 그랜저의 시장 장악력은 막강하다. 현대차는 지난 해 그랜저의 월간 판매량으로 주요 브랜드들의 월간 전체 판매량을 뛰어 넘었다. 국산차 업계의 순위를 따진다면, 현대차가 1위, 기아차가 2위, 3위는 그랜저라는 우스갯소리는 괜한 게 아니었던 시기다.

택시, 렌터카, 법인차량 비중이 높건 낮건, 그건 문제가 될 일이 아니라는 생각이다. 앞서 언급된 판매 비중을 제하더라도, 그랜저의 시장 장악력이 압도적인 건 부정할 수 없는 사실이다. 영업용 차량 판매가 많은 걸 욕할 게 아니라, 그것도 못하는 타 브랜드의 영업력을 비판해야 하는 게 맞다.

혼다 어코드보다 역사도 짧고, 닛산 맥시마보다 달리기 능력이 부족하고, 푸조 508보다 연비가 낮을 수는 있겠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랜저가 많이 팔리는 건 ‘개돼지’나 ‘모질이’들이 많아서가 아니라, 그만큼의 가치를 가진 자동차기 때문이다.

클래스가 다른; 자동차 뉴스 데일리카 http://www.dailycar.co.kr
본 기사를 이용하실 때는 출처를 밝히셔야 하며 기사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 관련기사 ]
쉐보레 볼트 EV, 국내 전기차 판매 1위 기록..“흥행 이어갈 것”
현대차, 카셰어링 업체 ‘카 넥스트 도어’ 에 투자 발표..호주 시장 진출
폭스바겐, 공간활용성 높인 티구안 올스페이스 출시..가격은 4760만원
현대차그룹, FCA 합병 가능성 부인..“근거 없는 루머”
BMW, 24k 금으로 치장한 스타라이트 에디션 출시..생산 배경은?
中 동풍소콘, 경상용차 초도물량 완판·300대 추가 공급..소비자 ‘인기’
올해 출시될 투싼 페이스리프트..드라마 속서 미리 살펴보니...
  • 회사명
    현대
    모기업
    현대자동차그룹
    창립일
    1967년
    슬로건
    New Thinking New Possibilities
  • 현대 현대 그랜저 종합정보 저공해3종
    2016.11 출시 준대형 06월 판매 : 6,674대
    휘발유, 경유, LPG 2199~3342cc 복합연비 7.4~14.8 ㎞/ℓ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 danawa 2018.07.05
    개돼지 돌려까서 ㅇㅂ
    2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1

2018 서울오토살롱, 작은 튜닝과 구경의 재미
튜닝카들이 집합하는 서울오토살롱이 올해도 개최된다. 2003년 첫 개최된 이후 16년째 지속되고 있으니 역사가 제법 있다고 할 수 있는데, 때로는 비판을 받고
조회수 76 2018-07-21
글로벌오토뉴스
故 폴 워커 추모 영화, 오는 8월 미국 파라마운트 통해 배급
영화 ‘분노의 질주’ 시리즈로 잘 알려진 배우 ‘폴 워커’의 일생이 다큐멘터리 영화로 개봉된다. 20일 해외 자동차 전문 매체 카스쿱 등 주요 외신들에 따르…
조회수 420 2018-07-20
데일리카
BMW, 롯데호텔서울과 의전용 ‘7시리즈’ 공급 계약
BMW 코리아는 롯데호텔서울(소공동)과 총 5대의 BMW 7시리즈 의전 차량 공급 계약을 체결했다. BMW 7시리즈는 완벽한 스타일, 최첨단 디자인, 최고의 효
조회수 170 2018-07-20
글로벌오토뉴스
한국지엠, 신규 투자 및 고용으로 경영 정상화 진전
한국지엠은 20일, 부평공장의 글로벌 소형 SUV 생산을 확대하고자 총 5천만 달러 규모의 신규 투자를 집행하고 연간 7만5천대까지 내수 및 수출 물량을 추가
조회수 525 2018-07-20
글로벌오토뉴스
[하영선 칼럼] 계륵(鷄肋), 현대차 왜건형 i40..팔수록 ‘적자’
먹기에는 너무 양이 적고, 버리기에는 아까워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는 형국이다. 닭의 갈비뼈, 완전 계륵(鷄肋) 신세가 됐다. 현대차의 왜건형 세단 i40…
조회수 542 2018-07-20
데일리카
요즘같은 폭염엔 필수? 자동차용 우산 등장
연일 계속되는 폭염으로 전국이 열기로 가득하다. 집안도 덥지만 주차된 자동차 실내의 온도는 위험할 정도로 높게 치솟는다. 직사광선 아래 주차된 차량의 실내 온도
조회수 774 2018-07-20
글로벌오토뉴스
푸조·시트로엥, 북미시장 진출 계획 ‘주춤’..관건은 ‘관세’
프랑스 PSA의 북미 진출 계획에 빨간불이 켜진 모양새여서 주목된다. 관세 문제 때문이다. 20일 블룸버그 동신에 따르면, PSA는 미국발 관세 문제로 인한
조회수 216 2018-07-20
데일리카
니오 EP9, 굿우드 페스티벌에서 최고 기록 달성
영국에서 개최된 '굿우드 페스티벌 오브 스피드 2018' 힐 클라임 (전체 길이 약 1.9km)에서 중국의 EV 슈퍼카인 'NIO EP9'이 양산차 가운데 가장
조회수 127 2018-07-20
글로벌오토뉴스
[TV 데일리카] 자동차 튜닝 축제..2018 서울오토살롱
자동차 마니아와 애호가를 위한 자동차 튜닝 전시회인 ‘2018 서울오토살롱’이 오는 22일까지 서울 삼성동 코엑스(COEX)에서 열린다. 이번 서울오토살롱은 우
조회수 114 2018-07-20
데일리카
자동차의 앞과 뒤 디자인은 어떻게 다를까?
우리는 운전 중에 마주치는 자동차의 앞모습을 보면서 사람의 얼굴 같이 느끼게 된다. 또한 앞 차의 뒷모습 역시 그 차를 운전하는 사람의 뒤 태 같은 느낌을 받게
조회수 226 2018-07-20
글로벌오토뉴스
2년 전 뉴스 목록보기 보기
리스트광고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