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사골차를 위한 변명, 우려내면 진국이 된다

오토헤럴드 조회 수2,435 등록일 2018.06.04

르노삼성차가 준중형 SM3의 가격을 대폭 인하하면서 새삼 또 '사골' 논란이 불거졌다. 2002년 1세대 모델이 나왔고 2009년 출시된 풀체인지 2세대가 지금까지 팔리면서 '참 오래 우려먹는다'는 비아냥이 나온 것.

평균 5년이면 과거의 흔적을 깡그리 지워버리고 말 그대로 풀체인지 신차를 만들어내는 국내 생산 신차의 교체 주기로 봤을 때, 10년이 다 돼가는 SM3는 사골 얘기를 들어도 마땅해 보인다.

SM3와 함께 대표적인 사골차로 불리는 모델이 또 있다. 기아자동차 대형 SUV 모하비는 2008년 처음 출시된 이후, 지금까지 원래의 모습을 유지하고 있고 쌍용자동차도 코란도C를 7년째 우려먹고 있다.

판매 실적 또는 모델이 차지하는 비중에는 차이가 있지만 신차 교체 주기가 길다는 이유만으로 '우려먹는다'는 식의 사골차로 조롱을 받아야 하는 것인지는 생각해 볼 필요가 있다. 

세계적 베스트셀링카 가운데 하나인 폭스바겐 골프는 2012년 출시된 7세대 버전이 지금까지 팔리고 있다. 8세대가 이르면 2019년, 아니면 2020년 출시될 것이라는 얘기가 나오고 있어 골프의 세대교체 주기는 8년 정도가 될 전망이다.

2011년 출시된 BMW 3시리즈도 다음 세대의 공개 일정이 아직 잡히지 않았고 2008년 데뷔한 포드 피에스타는 지난해 7세대로 모델 체인지가 됐다. 메르세데스 벤츠 대부분의 모델 교체 주기는 7년이다.

세대교체 주기가 빠르게 이뤄지는 것은 그만큼 제품에 대한 자신감이 부족하고 따라서 경쟁에서 밀릴 수 있다는 조급함 때문이라는 지적도 있다. 

국내 자동차 디자인 관련학과의 모 교수는 "세대를 바꿀 때마다 디자인 전체를 통째로 바꿔버리는 현대차가 웃음거리가 됐던 적이 있다"면서 "제품, 특히 디자인에 대한 자신감이나 자부심이 있다면 기존 스타일을 다듬는 것만으로 완성도를 높일 수 있다"고 말했다.

다시 폭스바겐 골프를 보자. 1세대에서 7세대로 거치는 동안 골프는 세련되게 다듬어 줬을 뿐, 전통을 버리지 않았다. 폭스바겐 디자이너도 "골프의 새로운 세대는 조금씩 비워나가는 것에서 변화를 추구하는 것"이라고 했다.

폭스바겐 골프와 포드 피에스타를 세대별로 나열해 보면 마치 크로스 디졸브 효과와 같은 착시가 나타난다. 1세대와 7세대에 분명한 차이가 있는데도 세대 간 틈새가 크지 않아서다. 그렇게 조금씩 다듬어지는 것만으로도 지금의 트렌드에 대응할 수 있다는 자신감이 엿보인다.

5년 이하의 짧은 세대교체, 그리고 과거의 흔적을 모두 지워버리는 파격적인 변신은 일본식이다. 캠리를 포함, 북미 시장을 주력으로 하는 일본 메이커는 빠른 신차 교체 주기를 자신들의 경쟁력 가운데 하나로 내 세웠다.

일본 메이커와 치열하게 경쟁해야 했던 현대차와 기아차도 그런 주기를 쫓을 수밖에 없는 사정이 있었다. 그리고 그런 추세에 국내 시장 그리고 소비자가 함께 길이 들여지고 말았다. 5년 정도 되면 사골 얘기를 듣는 이유도 다르지 않다.

반면 우리가 늘 엄지를 들어 보이는 유럽, 특히 독일 브랜드의 모델 세대교체는 대부분 7년 이상이다. 우리는 새 차를 사고 5년이면 구형을 타는 꼴이지만 7년에서 8년 주기면 새 차의 가치가 그 만큼 더 오래 유지되는 효과가 있다.

SM3가 끝물인 것은 맞다. 그러나 10년을 끌고 온 것, 자랑할 일이지 부끄러운 일이 아니다.  피터 슈라이어 현대ㆍ기아차 디자인 총괄 사장이 처음 손을 댄 모하비, 쌍용차 부활을 알린 코란도C, 나름의 의미가 있는 이런 장수 모델의 진한 맛이 앞으로 더 우러나기를 기대한다.


김흥식 기자/reporter@autoherald.co.kr


ⓒ 오토헤럴드(http://www.autoherald.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회사명
    르노삼성
    모기업
    르노그룹
    창립일
    2000년
    슬로건
    새로운 10년, 세계로의 비상
  • 르노삼성 르노삼성 SM3 종합정보
    2014.04 출시 준중형 12월 판매 : 770대
    휘발유 1598cc 복합연비 13.8 ㎞/ℓ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 danawa 2018.06.04
    사골도 사골나름 3번이상 우린 사골은 그냥 맹물일뿐. 그런데 그국물이 뼈국물이 아닌 프리마 라면?
    2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 danawa 2018.06.04
    예전에도 안팔렸고 지금도 안팔리고 계속 안팔리는 차
    0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 danawa 2018.06.04
    사골차 우려내면 우려낼수록 진국아닌가요?사골차가 더욱 진국인차가 되면 더좋겠지요
    0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 danawa 2018.06.06
    잔고장의 거의 다수정한차 오래타시려면 추천할만해요
    0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 danawa 2018.06.06
    골프랑 품질을 비교하지 않고 단순 디자인만 사골이냐 아니냐를 논한다면 골프도 못생겼고 SM3도 못생겼음. 요약,사골 = 고인물
    0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1

현대차 노조, “광주형 일자리 반대..한국지엠 군산공장 재가동 필요”
현대차노조가 광주형 일자리 반대 입장을 밝혔다. 대신 한국지엠 군산공장 재가동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금속노조 현대자동차지부는 최근 발행한 공식 입…
조회수 30 17:04
데일리카
[TV 데일리카] BMW가 공개한 신형 7시리즈..실내 디자인 특징은?
BMW가 최근 공개한 ‘2019년형 7시리즈’는 부분변경 모델에 속한다. 뉴 7시리즈의 실내는 넓은 공간과 엄선된 소재, 그리고 다양한 디자인 요소들이 어우러져
조회수 293 15:29
데일리카
국토부·서울시, 상암동에 5G 자율주행 시험장 조성..‘세계 최초’
국토부가 서울시와 협력해 5G 기반 자율주행 전용 시험장을 조성한다. 18일 국토교통부는 서울 상암동 일대에 5G 자륭주행 전용 시험장을 조성하고 5G 자륭…
조회수 80 15:28
데일리카
美, 무역확장법 232조 발효 임박..유럽차 최대 25% 관세 부과되나
미국 정부가 유럽차에 고관세를 부과할 수 있는 무역확대법 232조에 대한 검토가 임박했다. 18일 로이터통신은 찰스 그래슬리(Charles Grassley)
조회수 34 15:28
데일리카
메르세데스-벤츠, 더 뉴 EQC 스타필드 하남 전시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가 EQ 브랜드 최초의 순수 전기차 ‘더 뉴 EQC(The new EQC)’를 18일부터 20일까지 3일간 스타필드 하남 1층에 전시한다고
조회수 93 15:28
글로벌오토뉴스
Tesla, 설 맞이 ‘Drive Me Home’ 시승 이벤트 실시
Tesla Korea는 민족 최대의 설 연휴를 맞아 Tesla의 대표 차량을 체험할 수 있는 시승 이벤트 ‘Drive Me Home’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
조회수 65 15:28
글로벌오토뉴스
혼다 센싱 탑재, 2019년형 CR-V 터보 사전계약
혼다코리아가 차세대 운전자 보조 시스템인 혼다 센싱을 탑재한 2019년형 CR-V 터보의 사전 계약을 18일부터 시작한다고 밝혔다.2019년형 CR-V 터보는
조회수 63 15:05
오토헤럴드
현대차, 저주파 안테나 기반 무선충전 위치정렬 기술 공개
현대차가 15일부터 18일까지 현대모터스튜디오 고양 오디토리움(일산서구 소재)에서 ‘ISO 전기차 무선충전 국제표준화 회의’를 개최했다. ISO 전기차 무선충전
조회수 60 15:05
오토헤럴드
캐딜락, 동급 최장거리 주행하는 전기차 출시 계획..“내연기관 수준 될것”
캐딜락이 동급 최고 수준의 주행거리를 갖춘 전기차를 내놓을 것이라 공언했다. 18일 스티브 칼라일(Steve Carlisle) 캐딜락 사장은 GM 관련 소식을
조회수 126 15:05
데일리카
현대차, 전기차 무선충전 기술 선도 박차
현대자동차는 15일(화)부터 18일(금)까지 현대모터스튜디오 고양 오디토리움(일산서구 소재)에서 ‘ISO[i] 전기차 무선충전 국제표준화 회의’를 개최했다.‘I
조회수 68 15:04
글로벌오토뉴스
2년 전 뉴스 목록보기 보기
리스트광고

비교하기